인류의 문명은 왜 그렇게 늦게 시작되었는가?

인류의 문명은 왜 그렇게 늦게 시작되었는가? 

(Why Was Civilization So Late in Coming?)

CEH 


      진화론자들에 따르면. 현대인류는 20만 년 전에 출현했지만, 문명(civilization)은 단지 8,000년 전에 나타났다는 것이다. 그들의 설명을 검토해 보자.

Forbes.com(20176. 2. 14)는 한 흥미로운 질문을 보도하고 있었다 : ”왜 우리는 7,000~8,000년 보다 오래된 문명을 발견하지 못하는가?” 머리를 쥐어짜내고 있는 사람은 진화론자로서 신경외과 의사인 아담 우(Adam Wu)였다. 그의 추론은 다음과 같다 :

1. 문명이 시작되기 위해서는 많은 양의 식량을 공급할 수 있는, 에덴과 같은 조건이 필요하지만, 그러한 장소가 없었다.
2. 농업은 매우 좁은 범위의 환경 조건에서만 식량을 공급할 수 있다.
3. 문명은 또한 최소 인구 밀도를 요구한다.
4. 초기의 현생인류는 20만 년 전에 빙하기로부터 나왔다. 그래서 문명을 발달시킬 장소가 거의 없었다.
5. 초기의 현생인류는 키가 크고 강해서, 인구 밀도가 낮은 곳에서 농업보다 사냥과 군거생활을 선호했다.
6. 약 6만 년 전에, 아마도 토바 슈퍼화산(Toba supervolcano)의 폭발로 인해 유전적 병목 현상(genetic bottleneck)이 발생했다.
7. 빙하기는 약 20,000 년에서 120,000년 전까지 끝나지 않았다.
8. 날씨가 따뜻해지고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갈등과 기근은 인간에게 문명을 '생각'하기보다, 더 큰 압력으로 가해졌다.

아무도 아담 우의 주장에 대해서 비판하지 않을 것이 분명함으로, 우리가 비판해 보겠다.

이러한 목록은 그럴 듯하게 보이지만, 이야기 지어내기에 불과하다. 그의 이러한 주장에 대한 증거는 어디에 있는가? 전체 주장은 증거들로 전혀 지지되지 않고 않다. 그것은 단지 ”그랬을지도 모른다”는 이야기에 불과한 것이다. 그는 다윈의 숭배자로서, 그의 이론을 지키기 위해 애를 쓰고 있었다. 그래서 그는 자신의 머리에서 이야기를 지어내고 있었다.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문명은 갑자기 나타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Gobekli Tepe를 보라). 지적인 사람들이 예술품을 만들고 있었고, 점토판(clay tablets)에 기호들을 남겨놓고 있다. 문명의 출현에 관한 연대 틀은 다윈의 진화론이 아니라, 성경에 기록된 민족들의 표와 적합하다(창세기 10장). 인간의 능력에 대한 증거들로부터, 그 이유를 설명해 보겠다.

만약 현생인류가 20만 년 전에도 살았다면, 뇌와 몸은 우리만큼이나 능력이 있었다. 그러나 진화론자들은 알려진 인류 문명의 기간, 즉 인간이 단순한 마을을 이루다 우주선을 만들어 달에 착륙하는 기간의 20배가 넘는 오랜 기간 동안, 똑똑하고 강하고 지혜로웠던 사람들이 사냥과 채집활동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한 주장은 믿을만한 것인가? 인간은 어떤 사건을 처리하기 위해 뛰어난 응용력을 가지고 있다. 인간은 이주할 수 있었다(실제로 아프리카에서 아시아로, 유럽으로 넘어갔다). 그들은 배를 만들 수 있었다. 그들은 도구를 만들 수 있었다. 동물의 가죽으로 의복을 만들어 어떤 기후에서도 안락하게 지낼 수 있었다. 그들은 연장이나 장치를 발명할 수 있었다. 그들은 말(horse)을 보고 ”저 등에 올라타면, 빨리 갈 수 있겠는데!”라고 생각할 수 있었을 것이다. 인간은 추상적 개념을 말할 수 있었고, 의미론적 언어(원숭이처럼 멍청하게 소리를 내는 것이 아닌)로 의사소통을 할 수 있었다.

그래서 비판적 사고로 아담 우의 주장을 항목별로 다시 살펴보자.

1. 문명은 에덴과 같은 조건을 요구하지 않는다. 오늘날 사람들은 네팔, 황무지, 외딴 섬 등 모든 종류의 서식지에서 마을을 건설하고 있다.
2. 사람들은 모든 종류의 환경 조건에서 농업을 하고 있다. AD 1,000년 경에 남서 아메리카 인디언들의 농장을 보라. 메사 버디(Mesa Verde, 깍아지른 수직 바위 중턱에 만든 800년 전 인디언들의 절벽 거주지)를 기억하는가? 차코 캐니언(Chaco Canyon, 10~12세기 북미 호피 인디언과 푸에블로 인디언 문화의 중심지)은 어떠했는가?
3. 몇 명의 사람들이 있는 가족도 문명을 이룰 수 있다. 미 대륙에 최초 이주민들에 대해 생각해보라.
4. 20만 년 전에 빙하기로부터 나왔기 때문에 문명을 발달시킬 장소가 거의 없었다고? 이 말은 굉장히 우스꽝스럽다. 아프리카는 빙하의 영향을 받지 않았다. 그리고 진화론자들은 아프리카가 호모 사피엔스가 출현한 곳이라고 말하고 있지 않은가?
5. 글쎄, 키가 크고 강했다면, 농업을 더 잘할 수도 있지 않은가? 그들은 합리적이었다. 기억하는가?
6. 인구는 재난 발생 후 상당히 빠르게 회복될 수 있으며, 화산에서 멀리 떨어져있던 아프리카 또는 아시아의 사람들에게는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재난에 의한 개체 수의 감소가 동물이나 새들에게는 왜 적용되지 않는가? 인간의 유전적 병목현상에 대한 보다 합리적인 설명은 노아 홍수가(8명만 생존) 될 수 있다. 홍수 이후 얼마 되지 않아, 노아의 후손들은 도시를 건설하고 있었다.
7. 빙하기에 호소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인간은 더 따뜻한 지역으로 이동할 만큼 똑똑했다. 이집트는 사하라 사막이 생기기 이전에 꽤 좋았다.
8. 갈등과 기근은 인류에게 항상 있어 왔던 것이다. 그것이 문명화하려는 동기가 아니다. 확실히 그것이 유일한 것은 아니다. 문명화하는 데에는 많은 평화적 동기가 있을 수 있다. 사람들은 무역을 좋아한다. 사람들은 창의력이 있다. 그들은 어떤 일을 수행하는 데에 더 나은 새로운 방법을 찾아내며, 그들의 삶을 편하게 만들려고 한다.

현생인류의 출현 시기를 고려해볼 때, 이러한 반응도 관대한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네안데르탈인, 호모 에렉투스, 다른 직립보행을 하며 커다란 뇌를 가졌던 인간들이 2백만 년 전에도 도구를 사용할 수 있었고, 불을 조절하며 사용했고, 음식을 요리하고 있었고, 장거리로 이주했다고 말한다. 문명의 역사에 비해 200배나 되는 장구한 기간 동안 말이다! 그 시간 동안 아무도 정착할 생각을 하지 못했는가? 호모 에렉투스가 배를 만들어 바다를 건넜다는 보고조차 있다. 확실히 호모 사피엔스는 커다란 문명을 이루지 못했을지라도, 남태평양의 섬들에서 순서대로 문명을 이룰 수 있었다. 우리의 조상들이 그러한 일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현명했다면, 영구적인 주거지를 만들고, 무역을 하고, 협력을 하고, 편리한 장치들을 만들어낼 만큼 충분히 똑똑했다.

쓰여진 기록들과 유물들은 약 6,000년 전후로 (의심스러운 연대측정 방법과 부가적 가정들에 의하면 약 8,000년 전) 문명은 비옥한 초승달(Fertile Crescent) 지역에서 시작되었음을 보여준다. 구체적인 증거들은 창세기에 기록된 바벨탑 이후의 분산과 적합하다. 그때에 언어적 그룹들은 더 이상 서로를 이해할 수 없었기 때문에, 서로 이동해 나가는 동기를 부여 받았다. 그들은 도시를 건설할 수 있는 기술을 가지고 있었다. 더 많은 증거들을 원하면, 새로운 영화 ‘창세기는 역사인가?(Is Genesis History?)’를 보라. 3월 2일과 7일에 몇몇 극장에서 다시 상영된다.



Forbes는 아담 우의 이러한 어리석은 주장을 전파하고 선전하고 있다. 왜냐하면 찰스 다윈(Charles Charles)에 대한 비판은 허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것이 CEH(Creation-Evolution Headlines)와 같은 사이트가 필요한 이유이다. 문명의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 우스꽝스러운 진화 이야기들에 대한 비판 사이트들이 더 많아져야할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7/02/civilization-late-in-coming/

출처 - CEH, 2017. 2. 27.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560

참고 : 5701|6317|5216|3960|2153|6292|6476|6271|6190|6058|6052|5792|5768|5796|3988|5948|5884|5818|5802|4563|5492|5375|5349|2748|5218|5180|5040|5025|4820|4812|4593|4053|4880|4847|4833|5051|4709|4842|4751|4007|3994|5255|5455|3730|512|921|3935|1536|6623|6621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