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의 문명은 왜 그렇게 늦게 시작되었는가? 

(Why Was Civilization So Late in Coming?)

CEH 


      진화론자들에 따르면. 현대인류는 20만 년 전에 출현했지만, 문명(civilization)은 단지 8,000년 전에 나타났다는 것이다. 그들의 설명을 검토해 보자.

Forbes.com(20176. 2. 14)는 한 흥미로운 질문을 보도하고 있었다 : ”왜 우리는 7,000~8,000년 보다 오래된 문명을 발견하지 못하는가?” 머리를 쥐어짜내고 있는 사람은 진화론자로서 신경외과 의사인 아담 우(Adam Wu)였다. 그의 추론은 다음과 같다 :

1. 문명이 시작되기 위해서는 많은 양의 식량을 공급할 수 있는, 에덴과 같은 조건이 필요하지만, 그러한 장소가 없었다.
2. 농업은 매우 좁은 범위의 환경 조건에서만 식량을 공급할 수 있다.
3. 문명은 또한 최소 인구 밀도를 요구한다.
4. 초기의 현생인류는 20만 년 전에 빙하기로부터 나왔다. 그래서 문명을 발달시킬 장소가 거의 없었다.
5. 초기의 현생인류는 키가 크고 강해서, 인구 밀도가 낮은 곳에서 농업보다 사냥과 군거생활을 선호했다.
6. 약 6만 년 전에, 아마도 토바 슈퍼화산(Toba supervolcano)의 폭발로 인해 유전적 병목 현상(genetic bottleneck)이 발생했다.
7. 빙하기는 약 20,000 년에서 120,000년 전까지 끝나지 않았다.
8. 날씨가 따뜻해지고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갈등과 기근은 인간에게 문명을 '생각'하기보다, 더 큰 압력으로 가해졌다.

아무도 아담 우의 주장에 대해서 비판하지 않을 것이 분명함으로, 우리가 비판해 보겠다.

이러한 목록은 그럴 듯하게 보이지만, 이야기 지어내기에 불과하다. 그의 이러한 주장에 대한 증거는 어디에 있는가? 전체 주장은 증거들로 전혀 지지되지 않고 않다. 그것은 단지 ”그랬을지도 모른다”는 이야기에 불과한 것이다. 그는 다윈의 숭배자로서, 그의 이론을 지키기 위해 애를 쓰고 있었다. 그래서 그는 자신의 머리에서 이야기를 지어내고 있었다.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문명은 갑자기 나타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Gobekli Tepe를 보라). 지적인 사람들이 예술품을 만들고 있었고, 점토판(clay tablets)에 기호들을 남겨놓고 있다. 문명의 출현에 관한 연대 틀은 다윈의 진화론이 아니라, 성경에 기록된 민족들의 표와 적합하다(창세기 10장). 인간의 능력에 대한 증거들로부터, 그 이유를 설명해 보겠다.

만약 현생인류가 20만 년 전에도 살았다면, 뇌와 몸은 우리만큼이나 능력이 있었다. 그러나 진화론자들은 알려진 인류 문명의 기간, 즉 인간이 단순한 마을을 이루다 우주선을 만들어 달에 착륙하는 기간의 20배가 넘는 오랜 기간 동안, 똑똑하고 강하고 지혜로웠던 사람들이 사냥과 채집활동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한 주장은 믿을만한 것인가? 인간은 어떤 사건을 처리하기 위해 뛰어난 응용력을 가지고 있다. 인간은 이주할 수 있었다(실제로 아프리카에서 아시아로, 유럽으로 넘어갔다). 그들은 배를 만들 수 있었다. 그들은 도구를 만들 수 있었다. 동물의 가죽으로 의복을 만들어 어떤 기후에서도 안락하게 지낼 수 있었다. 그들은 연장이나 장치를 발명할 수 있었다. 그들은 말(horse)을 보고 ”저 등에 올라타면, 빨리 갈 수 있겠는데!”라고 생각할 수 있었을 것이다. 인간은 추상적 개념을 말할 수 있었고, 의미론적 언어(원숭이처럼 멍청하게 소리를 내는 것이 아닌)로 의사소통을 할 수 있었다.

그래서 비판적 사고로 아담 우의 주장을 항목별로 다시 살펴보자.

1. 문명은 에덴과 같은 조건을 요구하지 않는다. 오늘날 사람들은 네팔, 황무지, 외딴 섬 등 모든 종류의 서식지에서 마을을 건설하고 있다.
2. 사람들은 모든 종류의 환경 조건에서 농업을 하고 있다. AD 1,000년 경에 남서 아메리카 인디언들의 농장을 보라. 메사 버디(Mesa Verde, 깍아지른 수직 바위 중턱에 만든 800년 전 인디언들의 절벽 거주지)를 기억하는가? 차코 캐니언(Chaco Canyon, 10~12세기 북미 호피 인디언과 푸에블로 인디언 문화의 중심지)은 어떠했는가?
3. 몇 명의 사람들이 있는 가족도 문명을 이룰 수 있다. 미 대륙에 최초 이주민들에 대해 생각해보라.
4. 20만 년 전에 빙하기로부터 나왔기 때문에 문명을 발달시킬 장소가 거의 없었다고? 이 말은 굉장히 우스꽝스럽다. 아프리카는 빙하의 영향을 받지 않았다. 그리고 진화론자들은 아프리카가 호모 사피엔스가 출현한 곳이라고 말하고 있지 않은가?
5. 글쎄, 키가 크고 강했다면, 농업을 더 잘할 수도 있지 않은가? 그들은 합리적이었다. 기억하는가?
6. 인구는 재난 발생 후 상당히 빠르게 회복될 수 있으며, 화산에서 멀리 떨어져있던 아프리카 또는 아시아의 사람들에게는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재난에 의한 개체 수의 감소가 동물이나 새들에게는 왜 적용되지 않는가? 인간의 유전적 병목현상에 대한 보다 합리적인 설명은 노아 홍수가(8명만 생존) 될 수 있다. 홍수 이후 얼마 되지 않아, 노아의 후손들은 도시를 건설하고 있었다.
7. 빙하기에 호소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인간은 더 따뜻한 지역으로 이동할 만큼 똑똑했다. 이집트는 사하라 사막이 생기기 이전에 꽤 좋았다.
8. 갈등과 기근은 인류에게 항상 있어 왔던 것이다. 그것이 문명화하려는 동기가 아니다. 확실히 그것이 유일한 것은 아니다. 문명화하는 데에는 많은 평화적 동기가 있을 수 있다. 사람들은 무역을 좋아한다. 사람들은 창의력이 있다. 그들은 어떤 일을 수행하는 데에 더 나은 새로운 방법을 찾아내며, 그들의 삶을 편하게 만들려고 한다.

현생인류의 출현 시기를 고려해볼 때, 이러한 반응도 관대한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네안데르탈인, 호모 에렉투스, 다른 직립보행을 하며 커다란 뇌를 가졌던 인간들이 2백만 년 전에도 도구를 사용할 수 있었고, 불을 조절하며 사용했고, 음식을 요리하고 있었고, 장거리로 이주했다고 말한다. 문명의 역사에 비해 200배나 되는 장구한 기간 동안 말이다! 그 시간 동안 아무도 정착할 생각을 하지 못했는가? 호모 에렉투스가 배를 만들어 바다를 건넜다는 보고조차 있다. 확실히 호모 사피엔스는 커다란 문명을 이루지 못했을지라도, 남태평양의 섬들에서 순서대로 문명을 이룰 수 있었다. 우리의 조상들이 그러한 일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현명했다면, 영구적인 주거지를 만들고, 무역을 하고, 협력을 하고, 편리한 장치들을 만들어낼 만큼 충분히 똑똑했다.

쓰여진 기록들과 유물들은 약 6,000년 전후로 (의심스러운 연대측정 방법과 부가적 가정들에 의하면 약 8,000년 전) 문명은 비옥한 초승달(Fertile Crescent) 지역에서 시작되었음을 보여준다. 구체적인 증거들은 창세기에 기록된 바벨탑 이후의 분산과 적합하다. 그때에 언어적 그룹들은 더 이상 서로를 이해할 수 없었기 때문에, 서로 이동해 나가는 동기를 부여 받았다. 그들은 도시를 건설할 수 있는 기술을 가지고 있었다. 더 많은 증거들을 원하면, 새로운 영화 ‘창세기는 역사인가?(Is Genesis History?)’를 보라. 3월 2일과 7일에 몇몇 극장에서 다시 상영된다.



Forbes는 아담 우의 이러한 어리석은 주장을 전파하고 선전하고 있다. 왜냐하면 찰스 다윈(Charles Charles)에 대한 비판은 허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것이 CEH(Creation-Evolution Headlines)와 같은 사이트가 필요한 이유이다. 문명의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 우스꽝스러운 진화 이야기들에 대한 비판 사이트들이 더 많아져야할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7/02/civilization-late-in-coming/

출처 - CEH, 2017. 2. 27.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560

참고 : 5701|6317|5216|3960|2153|6292|6476|6271|6190|6058|6052|5792|5768|5796|3988|5948|5884|5818|5802|4563|5492|5375|5349|2748|5218|5180|5040|5025|4820|4812|4593|4053|4880|4847|4833|5051|4709|4842|4751|4007|3994|5255|5455|3730|512|921|3935|1536|6623|6621

원숭이가 말을 하지 못하는 이유는? 

(Why Monkeys Don’t Talk)

CEH


       원숭이는 사람에 있는 발성 기관이 없는 것이 아니라, 단지 그것을 사용할 수 있는 마음(mind)이 없다는 것이다.

앤디 코글란(Andy Coghlan)은 당황하고 있었다. ”원숭이는 우리처럼 말할 수 있어야한다. 그런데 왜 말하지 못하는 것일까?” 그는 New Scientist(2016. 12. 9) 지에서 묻고 있었다. 프린스턴 대학 연구자들은 마카크(macaques, 꼬리가 짧은 소형 원숭이)에 대해 연구해왔다. 그 결과 영장류는 5가지의 기본 모음 소리를 낼 수 있으며, 원숭이들은 사람이 인식 가능한 소리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의 책임자인 프린스턴 대학의 아시프 가잔파르(Asif Ghazanfar)는 ”원숭이의 말하기에 해부학적 문제가 있다고는 말할 수 없게 되었다. 원숭이들은 해부학적으로 말할 수 있는 발성기관을 가지고 있었지만, 말할 수 있는 두뇌를 가지고 있지 않다. 이제  원숭이의 뇌가 하지 못하는 언어 구사 능력을 사람의 뇌가 할 수 있는 이유를 알아낼 필요가 있다.”

말을 하려면, 마음속에 관념 체계를 형성할 수 있어야한다. 성대, 혀, 입술, 치아는 단지 소리를 내기위한 도구일 뿐이다. 다른 어떤 것이 언어 규칙에 따라 관념 체계로서 인식할 수 있어야 한다. 동물들은 찍찍, 꿀꿀, 으르렁, 울부짖음 등으로 서로에게 명확한 신호를 보내지만, 오직 사람만이 관념적 언어를 사용한다. 사람의 언어는 상징, 추상화, 귀납 등을 포함하는 문법, 구문, (특히) 의미론 등을 수반한다.

Science Daily(2016. 11. 21) 지는 단순한 언어를 넘어 지성을 논하고 있었다.

사람의 뇌는 추수감사절 식사를 인식하면서, 풍부한 수확과 훌륭한 가족 및 친구들의 광범위한 의미를 생각하는 지성이라는 기본적 알고리즘이 들어 있다.

”비교적 간단한 수학 논리가 우리의 복잡한 두뇌 계산의 근간을 이루고 있다”라고 아우구스타 대학(Augusta University) 조지아 의과대학의 신경과학자인 치엔(Joe Z. Tsien) 박사는 말했다.

치엔은 사람과 동물의 지성 사이에 차이를 두고 있지 않는, 환원주의적 견해(reductionist view)를 가지고 있다. 그는 뉴런에서부터 알고리즘의 네트워크에 이르는 상향적 진화를 연구하고 있고, 관념적 지식은 그 기초에서 발생했을 것이라고 가정하고 있었다.

”당신의 사무실이 집이던지, 백악관이던지 관계없이, 당신은 사무실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치엔은 사람과 컴퓨터가 구별되는 것들 중 하나로서, 지식을 관념화할 수 있는 능력에 대해서 말했다.

신경과학자들은 뇌(brain)가 컴퓨터와 같이 특정 정보를 보유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어떻게 정보를 추상적 지식과 개념으로 분류하고, 일반화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오랫동안 궁금하게 여겨왔다.

”많은 사람들은 DNA의 이중나선 구조와 유전암호가 모든 생물체에 보편적인 것과 같이, 뇌가 생겨나고 지성이 작동하기 위해서는 기본 설계 원칙이 있어야한다고 오랫동안 생각해왔다”라고 치엔은 말했다. 그러나 ”우리는 뇌가 놀랍도록 간단한 수학적 논리로 작동할 수도 있다는 증거를 제시한다.”

이것이 설명의 전부라면, 치엔의 이론은 폭발할 것이다. 그는 뉴런이 하는 일을 통제하지 못할 것이다. 그는 그의 DNA를 조절하는 것 이상이다. 한 가지 확실한 점은 컴퓨터나 동물은 추상적인 지식과 개념을 서로 의사소통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것을 설명하기 위해서, 움직이거나 말을 할 수 없는 루게릭 환자를 생각해보라. Science Daily(2016. 11. 14) 지의 보고에 따르면, 발성기관을 사용하지 못하는 환자가 신체를 우회하는 신기술 덕분에 의사소통 능력을 되찾았다는 것이다.

위트레흐트 대학의 연구자들은 한 환자에게 뇌 임플란트(brain implant)를 장착시켜, 환자의 마음으로 음성 컴퓨터를 작동시키는데 성공했다. 연구자와 환자는 집중적인 훈련을 통해 올바른 설정을 얻을 수 있었다. 환자는 이제 임플란트를 통해 집에서 가족 및 간병인과 의사소통을 할 수 있게 되었다. 환자가 가정에서 이 기술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은 세계에서 독보적인 일이다.

환자가 음성 컴퓨터를 제어하는 방법을 배운 후에는, 컴퓨터 사용자가 마우스나 키보드를 사용하는 것처럼, 마음을 집중하여, 명령에 대한 반응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음성 컴퓨터는 단지 육체적 뇌의 신경 활동에만 반응하는 것이 아니다. 그렇지 않으면, 임플란트가 켜지고 멈추지 않을 경우에, 횡설수설하는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할 것이다. 대신 환자는 말하고자 하는 것을 알고, 적절한 컴퓨터 제어를 활성화하고, 그의 생각을 컴퓨터의 음성 프로세서로 전달한다. 음성 프로세서는 연구자가 이해할 수 있는 음파를 방출한다. 이것은 그의 제어 하에 그의 뉴런을 활성화시키는 것은 비물질적인 마음(mind)임을 의미한다.

Evolution News & Views(2016. 12. 13)에서 데이비드(David Klinghoffer)가 이 이슈에 대해 언급하고 있는 것을 참조하라.



뇌는 두려울 정도로 경이롭게 만들어진, 마음(정신)의 도구이다. 모든 동물들의 뇌는 잘 설계되어 있다. 많은 동물들은 그들의 동료들이 인식할 수 있는, 소리를 내는 방법을 가지고 있다. 어떤 생물은 높은 수준의 지능, 감정, 사회적 능력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오직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창조된 사람만이 이 모든 것들을 넘어서는 영혼(soul)을 가지고 있다. 오직 사람만이 수학, 음악, 철학 등과 같은 추상적인 일들을 생각하고 수행할 수 있다. 오직 사람만이 궁극적인 질문을(”나는 누구인가?, 나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나는 무엇을 위해 살 것인가?...”) 고민한다. 오직 사람의 마음만이 창조주를 알고 싶어한다. 사람의 마음만이 죄책감을 느낀다. 오직 사람의 마음만이 본성적으로 모든 종류의 악으로부터 벗어나려 한다. 당신은 의사소통을 위해 만들어졌다. 당신의 뇌는 죽을 것이나, 당신의 영혼은 무덤을 넘어서 계속될 것이다. 당신은 당신의 창조주와 대화할 것이다. 당신의 창조주를 만날 준비를 하라. 당신의 죄를 고백하고, 회개하고, 그 분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대속의 용서를 감사함으로 받아들이라.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며, 기쁜 소식을 전하는 이 달이 되자.

 

*참조 : 원숭이는 왜 사람처럼 말 못할까 (2016. 12. 12. 사이언스타임즈)
http://www.sciencetimes.co.kr/?p=158659&post_type=news

원숭이가 말을 하지 못하는 이유는? (2016. 12. 13. 서울경제)
http://www.sedaily.com/NewsView/1L58BMJ8AR

뇌 신경회로 바꾸면 원숭이도 말할 수 있을까  (2016. 12. 15.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12/15/2016121500506.html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6/12/why-monkeys-dont-talk/

출처 - CEH, 2016. 12. 13.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506

참고 : 5652|5337|5153|4281|4237|4228|4119|3938|3398|4499|736|3989|2928|6326|6116|6025|5410|5149|5070|4518|4484

원숭이도 무심코 돌 도구(석기)를 만들고 있었다 

: 초기 인류가 만들었다는 타제석기는 의문스럽게 되었다. 

(So Much for Stone Tools)

CEH

 

      원시인류(hominin)의 지능을 측정하는 데에 ‘날카롭게 깨트려진 돌 도구(flaked or chipped stone tool, 격지석기, 뗀석기, 타제석기)’가 사용되어 왔다. 이제 원숭이들도 무심코 돌들을 깨뜨리고 있음이 밝혀졌다.

구석기 시대의 초기 인류가 만들었다는 돌 도구(석기)와 원숭이가 깨뜨린 돌 조각을 나란히 놓았을 때, 그것들은 동일하게 보였다. Nature(2016. 10. 19) 지에 게재된 동영상을 클릭하여 보라 : 카푸친 원숭이(capuchin monkeys, 꼬리감는원숭이)들은 도구를 만들려는 의도 없이 돌들을 깨뜨리고 있었다. 그러나 깨진 돌들은 원시인류의 지능을 측정하는 데에 종종 사용되던 돌 도구와 동일하게 보였다. 인류가 유인원으로부터 진화되면서(우리는 수십 년 동안 들어왔다) 돌 도구의 사용은 개량되었고, 커다란 뇌를 가진 호모 사피엔스가 출현했다는 것이 진화론자들의 주장이었다. 에웬 캘러웨이(Ewen Calloway)의 글 제목은 이렇다 : ”원숭이의 '도구'는 인류의 고고학적 기록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 캘러웨이는 생겨나는 의문이 무엇인지 설명하고 있었다 :

카푸친 원숭이들은 돌들을 세게 내리치면서, 무심코 날카롭게 깨진 돌들을 만들어내고 있음을 연구자들은 발견했다. 케냐에서 발견된 가장 오래된 330만 년 전의 돌 도구를 포함하여, 일부 돌 도구들은 호미닌이 만든 것으로 잘못 여겨졌을지 모른다고, 몇몇 과학자들은 말한다.

언론 매체들도 신음소리를 내며 보도하고 있었다 :

.”날카로운 모서리를 가진 돌들은 도구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었다.” (Nature News. 2016. 10. 19)

.”원숭이들도 돌을 깨뜨린다. 사람만이 그러한 특별한 일을 하는 것이 아니었다.” (Live Science. 2016. 10. 19)

.”원숭이도 날카로운 돌 도구를 만들 수 있었다. 따라서 사람만이 독특한 것은 아니었다.” (PhysOrg. 2016. 10. 19)

.”석기시대 사람의 돌 도구들 중 일부는 원숭이들의 폐기물일 수 있다.” (New Scientist. 2016. 10. 19)

인류 진화 이야기의 선봉장인 National Geographic 지는 이 발견에 대해 아직 보도하지 않고 있었다. 아마도 이 발견은 그들에게 너무도 충격적이고 곤혹스럽기 때문일 것이다. 수십 년 동안 National Geographic 지는 호모 하빌리스(Homo habilis, handyman)와 다른 호미닌들이 만들었다는 돌 도구의 사진들을 원시인류의 지능이 진화하는 증거로서 보여줘 왔었다.

카푸친 원숭이가 이와 같이 돌들을 세게 내려치는 이유는 분명하지 않다. 그들은 깨진 돌 내부의 광물을 핥는 것을 좋아하는 것으로 보인다. 원숭이들은 깨뜨려진 돌 조각을 만든 후에 그것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연구자들은 보고했다. 원숭이들이 깨뜨린 돌 조각이 사람이 만들었다고 추정하는 돌 도구와 동일하다면, 어떻게 그것을 지능의 진화에 대한 하나의 평가척도로 사용될 수 있단 말인가? 더 발전된 도구만이, 예를 들면 조각되었거나 단단히 조여진 손잡이의 부착 등과 같은 도구만이 지능과 사고력에 대한 척도로 사용될 수 있을 것이다. 이제 원시인류가 날카롭게 깨진 돌들인 타제석기나 뗀석기를 사용했었다는 주장은 모호한 주장이 되어 버렸다.



이 발견이 초기 인류의 진화 이야기에 대해 의미하는 것은 무엇일까? 그 발견은 바로 지적설계(intelligent design)에 관한 논점을 다시 보여주기 때문에 흥미롭다. 설계의 원리 중 하나는 의도적 지향성(intentionality)이다. 어떤 두 사물이 동일하게 보일 수도 있다(예를 들어, 현대미술 작품 대 캔버스에 쏟아진 물감). 그러나 지적설계는 의도적 원인과 비의도적 원인을 구별할 수 있다. 타제석기와 같은 날카로운 돌 도구는 원숭이들에 의해서도 만들어질 수 있었다. 그러나 원숭이들이 의도적으로 도구로 사용하려고 만든 것이 아니라면, 그것들은 도구가 아니다.



*관련 기사 : '쪼개고 내리치고' 앵무새·원숭이 등 도구 쓰는 동물들 (2016. 12. 19. MBC News)
http://imnews.imbc.com/replay/2016/nwtoday/article/4186315_19847.html

사람 만이 도구를 만든다?…아니 원숭이도 돌도끼를 만든다 (2016. 10. 21. 중앙일보)
http://news.joins.com/article/20756633

무심코 석기를 만드는 원숭이 (2016. 10. 20. Bric)
http://www.ibric.org/myboard/read.php?Board=news&id=276838

원숭이 미네랄 섭취 위해 깬 돌이 석기 모양 (2016. 10. 20. 한겨레)
http://ecotopia.hani.co.kr/365122?_fr=mb2

원숭이도 스스로 석기 만들 줄 안다... 세계 최초 발견 (2016. 10. 20.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10/20/2016102001833.html

원숭이도 석기를 만들어 쓴다고?  (2016. 10. 20.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61020500191


*참조 : Trillions of 'Artifacts”—Who’s Really Got the Problem?
https://answersingenesis.org/archaeology/trillions-of-artifacts/

Stone Tools from the Early Tertiary in Europe—A Contradiction to Any Evolutionary Theory About the Origin of Man and to Long Geological Periods of Time
https://answersingenesis.org/archaeology/ancient-technology/stone-tools-from-the-early-tertiary-in-europea-contradiction-to-any-evolutionary-theory-about-the-or/

What about the ‘Stone Age’?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5799/

A Better Model for the Stone Age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227

A Better Model for the Stone Age Part 2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225

The Stone ‘Age’—a figment of the imagination?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689/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6/10/so-much-for-stone-tools/

출처 - CEH, 2016. 10. 20.

구분 - 5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76

참고 : 5349|4833|4842|4847|4733|300|4593|4812|6058|6052|5948|5819|5528|5492|5375|5025|4824|5847|4315|5792|5507|6292|5796|6425|6271|6127|5180|5768|5129|6623|6621

진화론적 유인원 개념이 붕괴되고 있다. 

: 호모 하빌리스와 호모 에렉투스가 1만4천 년 전에도 살았다?

(Antique Homo Claims Threatened by New Bones)

CEH


      중국에서 발견된 대퇴골(thigh bone)로부터 고대 인류에 대한 진화론적 개념은 완전히 휘청거리고 있었다.

중국의 동굴에서 발견된 채색된 대퇴골은 그곳에 있어서는 안 되는 것들이었다. 그것은 고대의 뼈로 보였지만, 단지 14,000년 전으로 연대가 평가되었다. PhysOrg(2015. 12. 17) 지와 New Scientist 지에 실린 기사가 정확하다면, 다음과 같은 인류 진화의 기둥들은 완전히 붕괴되는 것이다. :

• '인류의 아프리카 기원' 이론.

• 호모 에렉투스(Homo erectus)의 고대성.

• 현생인류에 의한 데니소바인(Denisovans)과 네안데르탈인(Neanderthals)의 퇴출.

• '호빗인(The Hobbit, Homo floresiensis)'의 진화론적 위치.

New Scientist 지의 기사 인용문은 이 뼈들의 의미를 숙고하는 과학자들의 충격이 얼마나 컸는지를 보여주고 있었다.

발견된 뼈들 사이에서 가장 초기의 인류 종으로 여겨지던 것들이 있었다. 그것들은 원시 인류 종인 호모 하빌리스(Homo habilis)와 호모 에렉투스(Homo erectus)와 매우 유사했다.

그러나 그러한 초기 인류 종들은 대략 200만 년 전에 살았던 반면에, 이 새로운 종은 단지 1만4천 년 전에 살았다. 발굴 팀을 이끌었던, 호주 시드니 뉴사우스 웨일즈 대학의 대런 쿠르노(Darren Curnoe)는 말했다. 이것은 그들을 가장 최근에 멸종한 인류 종으로 만들고 있었다. 

”만약 그것이 사실이라면, 그 발견은 오히려 아름다운 것이 될 수 있으며, 진정 엄청나게 중요한 발견일 것이다.” 발굴에는 참여하지 않았던 옥스퍼드 대학의 마이클 페트라글리아(Petraglia)는 말했다.

고대인류는 현생인류가 우세해지면서 사라졌다고 고인류학자들은 주장해왔었다.

”이것은 우리가 완전히 틀렸음을 가리킨다” 쿠르노는 말했다. ”그 뼈의 젊은 연대는 현저하게 원시적으로 보이는 사람이 중국에서 최초의 농경문화가 번성하기 시작했던 시기에 매우 현대적인 사람들과 같이 공존했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그들이 현대까지 그렇게 오랫동안 살아왔었다면, 초기 인류의 소위 '원시적'인 모습이라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한 인류학자는 그 뼈들은 고대 호미니드(hominid)가 현대인과 교배를 했음을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었다. 어떤 전문가들은 그러한 주장을 확신하지 못하고 있었지만, 그 의미에 대해서는 휘청거리고 있었다 :

그 발견은 사람이 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한 우리의 이해에 심각한 변화를 요구한다고 쿠르노는 말한다.

우리는 우리의 사촌인 네안데르탈인과 데니소바인과 교배를 했다는 잘 확립된 사실에 추가하여, 더 이상 아프리카에서 출현한 단일 계통으로 간주될 수 없다.

”우리는 인류의 진화에 대한 특정 개념을 가지고 있었다 : 우리 인류는 아프리카에서 분리되어 진화했고, 신속하게 주변의 모든 다른 종들을 대체했다는 개념을 가지고 있었다. 왜냐하면 우리는 그들보다 우수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그러한 생각은 아무런 의심 없이, 어떠한 생물학적 관련성 없이, 매우 빠르게 확립됐었다. 쿠르노는 말한다. ”그러나 그러한 잡종교배 이야기는 완전히 틀렸다.”

유럽인의 우월성을 주장하던 빅토리아 시대의 낡은 개념이, 지난 150여 년 동안 과학 연구들을 잘못 인도해왔다. 만약 현대인류가 고대인류와 교배를 했다면, 그들은 전혀 원시적이지 않을 수 있다. 그것은 단 하나의 인류 종 내의 다양성이 있었다는 증거인 것이다.  

또 다른 충격적인 보고가 버몬트 대학으로부터 있었다. 연구자들은 진화론적 오랜 연대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었다 :

화석기록에 대한 새로운 분석에 의하면, 자연에서 한 오래된 생활 패턴은 3억 년 동안 동일하게 지속되어 왔음을 보여준다. 그리고 6,000년 전쯤에 농업이 북미 대륙에서 확산되면서 그 패턴은 중단되었다.

이것은 인간 본질의 특성이 갑자기 최근에 생겨났음을 의미한다. 고인류학자들은 호미니드의 신장과 뇌 크기가 1~2백만 년 전 아프리카, 유럽, 아시아에서 살았던 조상들과 동일했다고 주장하고 있었다. 그리고 어떠한 설명도 없이, 갑자기 6천 년 전에 농업(agriculture)이 시작되었고, 전 세계의 생태학적 변화가 일어났다는 것이다. 최초 농부의 선조들은 장구한 기간의 99.7% 동안 무엇을 하며 살았었는가?



진화 고인류학자들은 매년 ”당신이 알고 있는 모든 것이 틀렸다”라는 제목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이제 그 노래는 너무도 많이 들어서 지겨울 정도이다. 왜 우리는 이러한 인종차별주의자들의 이야기를 들어야 하는 것인가? 그들이 주장하는 연대는 다윈의 신화에 충성하기 위해 짜 맞춰진 연대에 불과한 것이다. 그 뼈들은 오래된 것이 아니다. 그 뼈들은 원시인에서 현대인으로의 발전을 말하고 있지 않다. 고대인들은 그 시대의 아인슈타인이었을지도 모른다. 사냥을 하고, 도구를 만들고, 불을 사용하고, 장거리를 여행할 수 있는, 충분히 현명한 사람들이 도시를 만들지 못하고, 농업도 알지 못한 채로, 2백만 년 동안 동굴에서만 지냈는가?(see previous entry). 진화론자들의 주장이 얼마나 우스꽝스러운 것인지 생각해보라.


당신이 진화론적 개념을 뇌에서 지워버리고, 모든 증거들을 살펴본다면, 그들은 모두 최근에 살았음을 깨닫게 된다. 왜 우리는 호모 에렉투스의 도시를 보지 못하는가? 왜냐하면 그들은 2백만 년 전이 아니라, 수천 년 전에 살았기 때문이다. 다음 번에 리 버거(Lee Berger)가 우리에게 호모 나레디(Homo naledi)가 인류의 원시적 조상이며, 다윈의 시간 틀에 짜 맞춘 연대를 말할 때, 이것을 명심하라. 그러한 연대들은 신화이다. 그 뼈들은 모두 노아 홍수와 바벨탑 이후 각기 사람들이 온 지면으로 흩어진 이후에 살았던 사람들이다. 많은 사람들이 동굴에서 피난처를 찾았다. 다른 사람들은 (노아 홍수 직후에 도래한) 빙하기의 가혹한 조건하에서 힘들게 살아갔다. 그러나 홍수 이전에 알려졌던 기술을 사용하여, 대부분은 농사를 지었고, 동시에 가축을 길렀다. 이것은 진화론적으로 사냥-채집 단계 이후가 아니었다. 근친교배가 대부분이었고, 여러 종족의 특성들이 강조되었다. 하지만 그들은 모두 사람이었다. 그들은 모두 상호 교배될 수 있었다. 왜냐하면, 그들은 오랜 기간 분리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5/12/antique-homo-claims/

출처 - CEH, 2015. 12. 18.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292

참고 : 6271|6253|6251|6250|6190|6058|6052|5792|4563|3988|5796|5768|4812|5948|5884|5818|5802|5375|5180|4880|4007|4847|2712|3431|5025|4682|4833|4266|4410|5051|4372|4626|3890|5155|5157|4720|4785|707|1454|390|1442

과학의 나무에서 추락하고 있는 진화론자들 

: 루시는 나무에서 떨어져 추락사 했는가? 

(Human Evolutionists Fall Out of Their Science Tree)

CEH


        언론 매체들의 대대적인 보도처럼, 루시는 정말로 나무에서 추락사 했는가? 아니면 진화론적 고인류학자들이 과학적 방법론의 나무에서 추락사 하고 있는 것인가?

'루시(Lucy)'는 많은 이야기들이 생겨나는 근원이 되고 있다. 특정 화석에 루시 또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Australopithecus, ‘남쪽 원숭이’)라는 이름을 부여함으로써, 발견자였던 도널드 요한슨(Donald Johanson)은 이야기 제조 왕국을 건설했다. 과학자들 사이에서 루시의 뼈를 두고 많은 논쟁이 일어났지만, 언론 매체들은 그녀를 사랑했다. 루시는 끝없는 우화(fable)를 만들어내는, 그러한 진화론적 추정 이야기로 직장과 돈과 명예를 얻고 있는 사람들에게 고대의 영웅이 되고 있는 것이다.

최근의 한 우화에 의하면, 그녀는 나무에서 떨어져 추락사했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언론 매체들은 그러한 주장을 새로운 해석이 아니라, 새롭게 밝혀진 사실처럼 보도하고 있었다. 또한 언론 매체들은 사람이 원숭이 같은 생물로부터 진화했다는 진화 이야기를 선전하는 기회로 삼고 있었다. 조금만 살펴봐도 그들의 추정은 너무도 비약적임을 알 수 있었지만, 대중 매체들은 늘 그렇듯이 자신들의 세계관을 선전하는 데에 이용하고 있었다 :

• 인류의 유명한 조상, 루시는 나무에서 추락사했는가? (National Geographic, 2016. 8. 29)

• 인류의 조상 '루시' 나무에서 떨어져 죽었을 수 있다. (Live Science, 2016. 8. 29)

• 가장 싸늘한 뼈에 있는 균열 : 가장 유명한 인류 조상인 루시는 어떻게 죽었는가? (Science Daily, 2016. 8. 29)

• 초기의 인류 조상 루시는 나무에서 떨어져 추락사했다. (BBC News, 2016. 8. 29)

존 케플먼(John Kappelman, UT Austin)은 CT 스캐너를 사용하여 루시의 뼈 일부에서 작은 균열들을 관찰하고, 그러한 나무-추락 이야기는 주장했다. 이 균열들은 루시가 높은 곳에서 떨어졌음을 나타낸다고, 그는 말했다. 추락이 루시의 죽음과 관련이 있다 하더라도, 왜 나무에서 떨어졌다는 것인가? 바위에서 떨어지거나, 다른 높은 곳에서 떨어질 수도 있지 않았는가? 그는 루시가 나무에서 떨어졌다는 것을 어떻게 알았는가? 그 이유는 진화 이야기와 적합시키기 위해서인 것이다. Science Daily 지는 설명하고 있었다 :

루시는 지상과 나무 위에서 모두 살아가는 특성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지상에서 효율적으로 이동하게 하는 특성은 나무를 타게 하는 특성을 손상시킬 수 있었고, 이것은 자주 나무에서 추락하도록 만들었다고, 케플먼은 추론했다. 미래에 골절 패턴을 사용한 연구는, 고대의 종들이 어떻게 살았고 죽었는지에 대한 보다 완전한 이야기를 해줄 수 있을 것이다.

이 줄거리를 가지고 진화 이야기꾼들은 세부 작업에 들어갔다. 루시는 나무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 그녀는 과일을 따먹으려고 했을까? 아니, 포식자로부터 도망치려고 나무에 올라갔을 수도 있지 않았겠는가? 이야기꾼들은 그 골절을 설명하기 위해서, ”도발적인, 하지만 그럴듯한 시나리오”를 계속 써내려갔다. 케플먼은 자신의 감정을 나타내며, 새로운 비전을 발견하기 시작하고 있었다. National Geographic 지에서 아담 호프만(Adam Hoffman)은 케플먼의 말을 인용하고 있었다 :

”어느 순간에 나는 이 모든 뼈들을 가지고, 루시가 바닥에 떨어져 추락했을 때, 신체의 위치와 자세를 결정해보고자 하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 케플먼은 말했다. ”처음으로, 나는 그녀를 하나의 개체로 보게 되었고, 감정의 파도가 나에게 몰려왔다. 처음으로 그녀는 단지 상자 속에 들어있던 부러진 뼈들이 아니었고, 그녀가 어떻게 죽었는지에 대한 그림을 얻을 수 있을 것처럼 보였다.”

다행히도 호프만은 도널드 요한슨(Donald Johanson)을 포함하여 이전의 회의론자들의 비판을 인용하고 있었다. 어느 시기나 영장류들은 나무에서 많이 떨어졌다. 그래서 이것이 무엇을 설명하는가? 루시가 나무에서 떨어졌다는 것을 어떻게 알았는가? 나무는 화석화되어 있지 않았다. 어떻게 그 균열이 루시가 살아있을 때 형성됐던 균열이라고 확신할 수 있는가? 그러한 균열은 화석화 과정 중에서도 형성될 수도 있지 않겠는가? 팀 화이트와 도널드 요한슨은 그러한 결론으로 비약한 케플먼을 비판하고 있었다. Nature 지에서 캘러웨이(Ewen Callaway)는 의구심을 추가하고 있었다. 그러나 언론 매체의 과학부 기자들은 그 이야기를 좋아했다. 그들의 기사를 읽은 무비판적인 독자들은 가련한 인류 조상의 죽음을 애도하며 마음 아파하고 있었다.



루시는 단지 원숭이(침팬지)이다. 언론 매체들의 기사에 현혹되지 말라. 당신은 미국 켄터키의 창조박물관에서 이들 뼈의 복제품을 볼 수 있다. 홀로그램은 두 가지 방법으로 그 생물을 묘사하여 보여주고 있는데, 하나는 원숭이처럼 보이게 만든 것이고, 다른 하나는 진화론적 전이형태처럼(예로 Live Science 지의 복원도를 보라) 보이게 만든 것이다. 케플먼이 말한 것처럼, 죽은 뼈들은 아무 말이 없다. 그러나 살아있는 진화론자들은 많은 말을 한다. 예를 들어, 라에톨리 발자국(Laetoli footprints)은 현대인의 발자국처럼 보였다. 하지만 루시의 시기로 연대가 추정되었기 때문에, 그 반응은 이랬다 : ”자, 당신은 무엇을 알게 되었는가? 루시는 사람과 같은 발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다윈의 판타지 랜드에서는 진화론과 반대되는 그 어떠한 발견도 진화론을 부정할 수 없다.

”루시는 소중하다”고 CT 스캔을 했던 데이비드 켓참(David Ketcham)은 말했다. 모든 생물들은 어떤 수준에서 소중하다. 하지만, 오늘 나무에서 떨어진, 과거에 나무에서 떨어졌던 다른 모든 원숭이들을 어떤 상징물로서 찬양해서는 안 된다. 증거를 넘어서서, 추정의 나무 위로 높이 기어오르고 있는 진화론자들은 과학적 신뢰성의 가지에서 추락할 위험에 놓여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 최초 인류 화석 ‘루시’의 사망원인은 추락사(?) (2016. 8. 30. 동아일보)
http://news.donga.com/Main/3/all/20160830/80039871/1

'최초의 인간 '루시' 사망원인은 추락에 따른 골절상' (2016. 8. 30.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8/30/0200000000AKR20160830010200075.HTML

'인류의 조상' 루시, 사망 원인은 추락사 (2016. 9. 1. YTN)
http://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0082&key=201609010725151177

최초 인류 '루시' 사인은 추락사 (2016. 8. 31. 한경닷컴)
http://plus.hankyung.com/apps/newsinside.view?aid=201608303377A&category=AA006

나무에서 떨어진 ‘루시’ (2016. 9. 1. 한국일보)
http://www.hankookilbo.com/v/82508f297f0643348281818ed8131e73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6/09/human-evolutionists-fall-out-of-their-science-tree/

출처 - CEH, 2016. 9. 1.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47

참고 : 5519|3643|3419|2769|5180|4144|3833|1207|6425|5796|6292|6271|6190|6127

현대인의 발자국과 유사한 150만 년(?) 전호모 에렉투스의 발자국 

(Early Man Foot Kicks Evolution)

CEH


        현대인의 발자국과 동일한 화석 발자국의 발견은 진화론적 시간 틀에 심각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Live Science(2016. 7. 13) 지의 글 ”150만 년 전의 발자국은 인간의 조상이 우리처럼 걸었음을 알려준다”에 실린 사진을 보라. 그 발자국이 현대인보다 오래 전의 인간 조상의 발자국이라는 고인류학자들의 주장만 아니라면, 그 발자국은 어제 만들어진 것처럼 보인다. 이것은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일까? 메간 개넌(Megan Gannon)은 이렇게 쓰고 있었다 :

2009년에 고생물학자들은 케냐 이레레트(Ileret)의 투르카나 호수(Lake Turkana)의 동쪽 호안 근처에서 사람의 것으로 보이는 발자국들을 발견했다. 화석화된 발자국들은 발 아치(arch), 둥근 뒤꿈치, 다른 발가락들과 나란히 정렬된 엄지발가락 등을 포함하여 현대인의 발과 매우 유사했다. 그러나 150만 년 전의 것으로 평가된 이들 발자국들은 너무 오래 전의 것이라, 호모 사피엔스(Homo sapiens) 또는 현생인류의 발자국으로 간주될 수가 없었다. 그래서 그 발자국들은 초기 인류인 호모 에렉투스(Homo erectus)의 것으로 추정됐었다.

이제 연구자들은 많은 유사점이 있는 이유를 알게 되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것은 호모 에렉투스가 오늘날의 우리처럼 걸었을 수도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진화론이라는 관념은 해석을 왜곡한다. 사람이 원숭이와 같은 조상으로부터 진화해왔다면, 진화론적 시간 틀로 150만 년 후에는 눈에 띄는 차이가 있어야만 한다. 그러나 상황은 점점 악화되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사례들을 여러 번 보고해왔다.(3/22/2010 참조). 라에톨리 발자국(Laetoli footprints)은 360만 년 전의 것이라고 말해지지만 현대인의 발자국과 동일했다. 진화론적 시간 틀에서 호모 에렉투스는 200만 년 전까지 출현하지 않았다. 진화론을 유지하기 위해서 라에톨리 발자국은 나무 위에서 주로 살아가는 루시(Lucy)의 속(genus)에 속하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Australopithecus)의 것으로 간주되었다. 


사람처럼 걷는 것은 큰 뇌를 필요로 한다. 왜냐하면 직립보행(upright walking)은 단지 발만이 아니라, 몸 전체가 관여하기 때문이다.(11/18/2004 참조). 만약 진화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현대인과 같은 발을 가진 생물체가 거의 400만 년(4만 세기) 동안을 땅 위를 걸어 다녔다고 가정해야 한다. 그 기간은 기록된 인류 역사의 거의 400배에 해당하는 기간이다.

진화론적 시간 틀에 묶여있는 연구자들은 그러한 이야기를 계속해야만 한다. 그러나 그들은 그들 눈앞의 사실을 부정할 수는 없다.

연구자들은 근처의 다사나치(Daasanach, 오늘날 에티오피아와 케냐 국경에 살고 있는 종족) 족들이 남긴 현대인의 맨발자국들 뿐만 아니라, 호모 에렉투스의 매우 잘 보존된 8개의 발자국들을 발견했다. 대부분의 경우에서, 과학자들은 이들 두 종류의 발자국들을 (해부학 및 역학적 유사성이 반영된) ”통계학적으로 구별할 수 없다”는 것을 발견했다.

발자국들로부터, 연구자들은 그 발자국들은 사냥을 위해 협력하는 남성들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했다. 호모 에렉투스들은 도구를 사용하고, 불을 제어하고, 음식을 요리하고, 먼 거리를 여행하고, 심지어 바다를 건너 항해할 수 있었다.(2/18/2010). 그런데 그들 중 어느 누구도 그 장구한 시간 동안 거주할 구조물(집)을 짓지 못했고, 작물을 재배하지 못했고, 말을 타지 못하고, 동물을 사육하지 못했다고, 간주하는 것이 신뢰할 수 있는 생각인가?



학자라는 화려한 예복을 입고 있는 진화론적 고인류학자들은 부끄러움을 느껴야 한다. 이와 같은 주장은 정신 나간 이야기이다. 경고벨을 눌러라! 인류의 본성을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이들 발자국을 남긴 사람들이 수백만 년 동안 새로운 아무런 일도 하지 않고 살아왔었다는 것을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 인간은 호기심이 많고, 끊임없이 발명을 하며, 사회를 이루고, 제도 등을 만드는 특성이 있음을 우리 모두 알고 있다. 인간은 어떤 것을 얻기 위한 더 나은 방법들을 끊임없이 추구해 나간다.


진화론자들의 우스꽝스러운 시간 틀을 누구나 쉽게 즉각적으로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성경 대신에 ‘종의 기원’을 경전으로서 교리로서 굳게 믿고 있는 것이다. 동화 ‘벌거벗은 임금님’의 이야기처럼, 보이지 않는 옷으로 치장한 황제 다윈의 행차에, 모든 사람들이 절하며 경배하며 화려한 옷에 대해 입이 마르도록 칭송하고 있는 것이다. 벌거벗었다고 말한다면, 조롱과 비난을 감수해야하며, 직장과 명예와 승진과 연구비와 금전적 손실과 불이익이 두렵기 때문이다. 상식적인 작은 소년이 되어 진화론을 바라보라. 벌거벗은 모습이 보이지 않는가? 소리치라. 외치라. 부끄러움이 없는 그들에게 부끄러움을 알게 하자.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6/07/early-man-foot-kicks-evolution/

출처 - CEH, 2016. 7. 15.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25

참고 : 5180|4144|2769|4563|4007|5796|6292|5768|6052|5792|5519|4812|5375|4847|4593|3988|5884|5701|2334|6623|6621|6606|6605|6560|6521|6425|6476

Brian Thomas
2016-07-26

이빨 진화 이야기의 최대 위기 

(Tooth Study Takes Bite Out of Evolution)

Brian Thomas


       진화론자들은 한 세기 이상 동안, 화석 이빨(fossil teeth)들은 영장류로부터 사람의 진화를 지지한다는 믿을 수 없는 이야기를 해왔다. 치아 발달에 대한 부족한 지식으로 인해, 치아의 크기, 두개골 모양, 발 모양, 심지어 생활습관 등의 진화에 관한 엉뚱한 추측들이 난무해왔다. 새로운 한 보고는 그러한 모든 추측들을 변경시키고 있었다.

수많은 과학자들은 고인류학의 증거들을(그 증거라는 것들도 한줌에 불과한 이빨들과 두개골 조각들이다) 보기도 전에 인간의 진화를 추정해왔다. 악명 높은 증거들 중 하나는 멸종된 유인원(네브라스카인)의 것으로 주장됐었던 화석 돼지 이빨이었다.[1] 치아 성장에 대한 실제의 생물학적 지식은 이러한 진화론적 추측들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을까?

Nature 지에 게재된 최근의 논문에서 연구자들은 두 번째 어금니(second molars, 제2 대구치)와 세 번째 어금니(third molars, 제3 대구치)는 첫 번째 어금니(first molar, 제1 대구치)의 크기에 따라 발달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2] 현대인과 네안데르탈인과 같은 멸종된 인간 변종에서 어금니는 입의 뒤쪽으로 가면서 약간 더 작게 성장하는 경향이 있다. Nature 지 연구의 요약에 의하면, 오스트랄로피테쿠스(australopiths)라 불려지는 멸종된 원숭이에서[3], 어금니는 ”뒤쪽으로 가면서 더 커지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4] 이 모델로, 연구자들은 하나의 치아를 측정하고, 그것을 다른 어금니들의 크기를 예측하는 데에 사용하고 있었다.

이 연구는 기원에 대한 최소한 세 가지 의미를 전달해주고 있다.

첫째, 그 연구는 그동안 진화론적 추정에 의해서 치아 크기들을 나열했던 이전의 시도들이 모두 잘못됐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조지 워싱턴 대학의 인류학자인 아이다 고메즈-로블스(Aida Gómez-Robles)는 Nature 지에서 이렇게 썼다. ”이러한 복잡성은 우리가 인식하고 있는 것보다 계통발생을 추정하는 데에 치아가 덜 유용할 수 있다.”[4] 즉, 새롭게 발견된 치아의 크기에 대한 생물학적 사실은 치아 크기로 진화계통나무를 구축해왔던 1세기 동안의 노력을 심각하게 훼손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둘째, 치아는 식생활(diet)과 같은 알려지지 않은 고대의 자연적 요인에 따라 발달되었던 것이 아니라, 생물학적 프로그램에 의해서 발달되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 프로그램은 어디에서 왔는가? 알려진 모든 프로그램들은 그것을 만들고 장착시킨 프로그래머로부터 온다.

셋째, 이 연구는 사람과 원숭이 사이의 또 다른 해부학적 차이를 보여주고 있었다. 현대인류와 멸종된 인류는 원숭이와 구별되는 치아 특성을 보여주고 있었는데, 어금니들은 입 뒤쪽으로 가면서 작아진다는 것이다. 반면에 멸종된 원숭이들의 어금니는 반대의 경향, 즉 입 뒤쪽으로 갈수록 커지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사람과 원숭이 사이의 주요한 해부학적 차이, 예를 들면, 손 모양[5], 발 모양[6], 엉덩이 모양[7], 독특한 내이(inner ear)와 두개골 정렬 등과 같은 것에 추가하여, 또 하나의 해부학적 차이가 되고 있는 것이다.

원숭이 어금니와 사람 어금니가 서로 다르게, 차이를 나타냈던 것은 진화 때문이 아니라, 생물학적 프로그램 때문이었다. 그동안 치아의 진화 이야기를 주장해왔던 진화 인류학자들이 자신들의 추론이 부족한 지식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받아들일지 여부는 시간이 말해줄 것이다.



References
1. Parker, G. 1981. Origin of Mankind. Acts & Facts. 10 (11).
2. Evans, A. R. et al. 2016. A simple rule governs the evolution and development of hominin tooth size. Nature. 530 (7591): 477-480.
3. The australopith genera included in the study were Ardipithecus, Australopithecus, and Paranthropus.
4. Gómez-Robles, A. Palaeoanthropology: What teeth tell us. Nature. 530 (7591): 425-426.
5. Guliuzza, R. 2009. Made in His Image: The Connecting Power of Hands. Acts & Facts. 38 (10): 10-11.
6. Thomas, B. 2009. Did Humans Evolve from 'Ardi'? Acts & Facts. 38 (11): 8-9.
7. Thomas, B. Evolutionist Tosses out 'Ardi' As Human Ancestor.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June 8, 2010, accessed March 3, 2016.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9237

출처 - ICR News, 2016. 3. 1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23

참고 : 6271|5129|4000|1454|4686|4145|6323|4621|4644|5723|5336|5498|2756|5796|6292|6190

Jeffrey P. Tomkins
2016-06-21

침팬지가 슬퍼하는 것이 진화의 증거인가? 

(Is Chimp Grief Evidence of Evolution?)

Jeffrey P. Tomkins


      유전자 연구가 계속되면서, 우리의 조상으로 주장되고 있는 침팬지와 사람 사이의 유사성은 진화론적 가능성의 경계를 넘어서서 점점 더 멀어지고 있다. 그러나 세속적 세계는 실패한 진화 이야기를 강화시키기 위해서, 침팬지와 사람의 유사한 행동처럼 보이는 것을 찾아 애써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있었다.

세속적 언론 매체들이 최근에 선전하고 있는 것은 침팬지가 동료의 죽음을 매우 슬퍼하고 있다는 이야기이다.[1, 2] 그러나 이러한 슬픔은 사람과 침팬지에만 있는 독특한 것인가? 다른 동물들은 슬퍼하거나 고뇌에 빠지는 행동을 하지 않는가? 그렇지 않다. 슬퍼하는 행동은 동물계에서 흔히 관찰되는 일이다. 사실, 과학자들은 최근에 코끼리에서 그것을 연구했다.[1]

침팬지와 코끼리는 다른 동물에 비해 지능이 높기 때문에 슬퍼하는 것일까? 하지만, 새끼나 짝의 죽음을 슬퍼하는 행동은 새(birds)와 같이 덜 지능적인 동물에서도 흔히 관측된다.

새끼의 죽음을 슬퍼하는 펭귄.짝의 죽음을 슬퍼하는 비둘기.이 새는 짝의 죽음에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많은 다른 종류의 새들처럼, 심지어 닭도 슬퍼한다.

이러한 최신의 동영상과 보도들은 침팬지를 사람과 유사한 동물로 부각시키려는 진화론자들의 주장이 실패하고 있음을 분명히 보여준다. 이러한 노력은 진화론자들이 늘 그래왔던 것처럼, 동물계에서의 선택된 데이터를 가지고 진화 이야기를 꾸며내는 일에 지나지 않는다. 사람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되었다. 슬픈 표정을 짓고 있다 하더라도, 동물들의 슬픔이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으로 슬퍼하는 우리의 마음과 비교될 수 없다.


References

1. Balter, M. 2010. Chimps Grieve Over Dead Relatives. Science. Posted on sciencemag.org April 26, 2010, accessed May 20, 2016. 

2. Walker, M. 2016. Chimps filmed grieving for dead friend. BBC. Posted on bbc.com May 18, 2016, accessed May 26, 2016. 

*Dr. Tomkins is Director of Life Sciences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Ph.D. in genetics from Clemson University.


*관련기사 : 죽은 친구를 위한 침팬지의 우정 (2016. 5. 20. 노컷뉴스)

http://www.nocutnews.co.kr/news/4596253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9386

출처 - ICR News, 2016. 6. 9.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00

참고 : 6319|6243|5952|5863|5496|5458|4824|5226|4831|4736|4315|2984|2447|3989|5161|3848|3825|2928|5507|4794|4650|4499|4133|3882

B.Thomas, F.Sherwin
2016-05-26

드마니시 두개골은 인류 진화 계통도를 뒤집어 버렸다. 

: 호모 에렉투스, 루돌펜시스, 하빌리스는 함께 살았다. 

(Human-like Fossil Menagerie Stuns Scientists)


       한 팀의 과학자들이 조지아(Georgia)에 있는 작은 마을 드마니시(Dmanisi)에서 몇몇 두개골들을 발견했을 때, 이것은 인류 진화론에 있어서 완전히 새로운 논쟁과 당혹감을 불러일으키고 있었다. 이 발견은 진화론적 고인류학자들이 그동안 알고 있었던 모든 진화 이야기들을 폐기하도록 강요하고 있었다. 그 발견 결과는 Science 지 2013년 10월 호에 게재되었다.[1] 

다른 사람 뼈들 사이에서 연구자들은 다섯 개의 두개골 또는 두개골 잔해들을 발견했다. 그것들 중 일부는 오늘날의 평균 사람 두개골 크기보다 작았지만, 사람처럼 보였다. 그러나 가장 큰 놀라움은 이들 사람 두개골들은 모두 서로 매우 다른 모양을 가지고 있었고, 짧은 시간 내에 함께 묻혀있었다는 것이었다.

발견에 참여하지 않았던 예일대학의 인류학자인 앤드류 힐(Andrew Hill)은 월스트리트 저널(Wall Street Journal)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 두개골들은 최초로 (인류 종 내의 형태학적) 변이(variation)를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2] 이곳에서 발견된 화석화된 두개골들은 다른 시대에 살고 있던 전이형태의 다른 모습의 인간들이 현대 인류로 진화되어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대신에, 같은 시대에 발생했던 변이(다양성)를 보여주고 있었다. Science 지 논문의 저자들이 말했던 것처럼, 이 두개골들이 모두 사람의 것이라면, ”인류 진화 이야기는 극적으로 단순한 이야기로 막을 내릴 것”이라는 것이다.[2]

이 발견은 오래 전에 살았으며, 초기 호모 종들을 낳은 호모 에렉투스(Homo erectus)는 이제 다른 종들 사이에서 더 이상 인류의 조상으로 간주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왜냐하면 새로운 증거는 호모 에렉투스(H. erectus), 호모 루돌펜시스(H. rudolfensis), 호모 하빌리스(H. habilis) 등이 모두 함께 돌아다녔음을 보여주기 때문이었다. ”드마니시에서 발굴된 두개골들과 다른 골격들에 대한 분석은 그동안 과학자들이 너무 쉽게 아프리카에서 발굴된 인류 조상들을 서로 분리된 종들로 명명해버렸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이제 이들 종의 많은 수는 교과서에서 삭제될 수도 있을 것이다.” 가디언(Guardian) 지는 보도했다.[3] 

이들 종 가운데는 네안데르탈인(Neandertal)과 크로마뇽인(Cro-Magnon)도 포함될 수 있을 것이다. 이 종들로부터 현대 인류인 호모 사피엔스(Homo sapiens)가 진화됐다고 추정하고 있지만, 분리된 종으로 아직 인정되지 않고 있다.[4] 그들은 현대 인류처럼 보이는 사람들로서, 현대 인류와 동시대를 살았던 독특한 무리의 사람들이었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Australopithecus)는 인류 진화 계통 라인에서 배제되고 있다. 오늘날 진화론자들도 창조론자들이 오래 전에 내렸던 결론처럼, 오스트랄로피테쿠스 화석들은 멸종된 원숭이였으며, 인류로 진화한 종이 아닌 것으로 결론짓고 있다.[5] 이러한 핵심 화석들이 인류 진화 계통도에서 배제된다면, 인류의 진화에 대한 대중적 전시 그림은 정말로 모든 교과서에서 청소되어야만 하는 것이다.

드마니시 화석이 고대 인류를 나타낸다면, 그동안 여러 세대에 걸쳐서 고인류학자들이 그 많은 시간과 노력과 연구비를 들여가며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온 인간 진화 계통 라인은 결코 존재하지 않았던 허구의 것임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제 전체 이야기를 다시 생각해볼 시기가 되었다. 



References

1.Lordkipanidze, D. et al. A Complete Skull from Dmanisi, Georgia, and the Evolutionary Biology of Early Homo. Science. 342 (6156): 326-331.
2.Hotz, R. L. Skull Suggests Single Human Species Emerged From Africa, Not Several. The Wall Street Journal. Posted on wsj.com October 17, 2013, accessed October 29, 2013.
3.Sample, I. Skull of Homo erectus throws story of human evolution into disarray. The Guardian. Posted on theguardian.com October 17, 2013, accessed October 23, 2013.
4.Thomas, B. Neandertals Mixed with Humans in China.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November 3, 2010, accessed November 4, 2013.
5.Gish, D. 1975. Man...Apes...Australopithecines...Each Uniquely Different. Acts & Facts. 4 (9).

 


*관련 기사 1 : ”인류 조상은 한 種”… 기존 진화론 뒤집어 (2013. 10. 18. 문화일보)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3101801070232071002

”인류 조상, 하나의 '종'일 수 있다” (2013. 10. 19. YTN)
http://www.ytn.co.kr/_ln/0104_201310190056278142

인류 조상 다원설 흔들려…”한 종의 후손일 수도” (2013. 10. 18. SBS 뉴스)
http://news.sbs.co.kr/section_news/news_read.jsp?news_id=N1002035490

초기 인류, ”호모 하빌리스•루돌펜시스는 같은 종” (2013. 10. 18. 교도뉴스)
http://www.47news.jp/korean/medical_science/2013/10/076548.html

”인류 조상은 모두 같은 種” (2013. 10. 18. 세계일보)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3/10/18/20131018004744.html

”인류의 조상은 모두 같은 種일 수도” (2013. 10. 19. 동아일보)
http://news.donga.com/Main/3/all/20131018/58315311/1

현생 인류의 뿌리는 동일 종(種)… 인류진화론 뒤집어 (2013. 10. 18.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10/18/2013101802855.html?news_Head1


*관련기사 2 : 인류 진화사’ 다시 써야 하나 (2007. 8. 9.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228025.html

‘손쓰는 原人’-‘직립보행 原人’은 자매種 (2007. 8. 9. 문화일보)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07080901032732282002

인류 진화 이론 바꿀 새로운 화석 발견 (2007. 8. 9.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8/09/2007080900734.html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7843/

출처 - ICR News, 2013. 11. 8.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796

참고 : 5768|5792|5701|5528|5525|5507|5496|5492|5455|5406|5375|5349|5334|5218|5180|5155|5157|5129|5051|5025|4880|4847|4842|4833|4824|4820|4812|4785|4763|4751|4720|4709|4682|4660|4650|4626|4593|4563|4499|4498|4432|4410|4372|4315|4266|4176|4053|4007|4000|3989|3988|3890|3867|3848|3834|3656|3431|5802|5819|5948|6052|6058|6190|6253|6251|6250|6271|6292|6623|6621|6606|6605|6560|6521|6476|6425|6423|6305

이은일
2016-01-12

인류의 조상 아담이 오스트랄로 피테쿠스인가요?


       학교에서 우리 자녀들은 인류의 조상이 '오스트랄로 피테쿠스'라고 배운다. 멸종한 원숭이 뼈에 불과한 화석이 인류의 조상으로 둔갑한 것은 과학적 근거가 있어서가 아니라 진화론 만이 인류의 시작을 설명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진화론에 의하면 오랜 시간을 통해 이런 원숭이의 조상들이 진화되어 오랑우탄, 고릴라, 침팬지, 사람 등이 되었다는 것이다.

반면 교회에서는 인류의 시작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아담이라고 배운다. 진화론을 배운 청소년이 목사님께 ”인류의 조상 아담이 오스트랄로 피테쿠스인가요?”라고 물어보면 우리는 어떻게 대답해야 할까? 어떤 그리스도인들은 인류의 시작이 오스트랄로 피테쿠스가 아니라 아담이라고 교회에서 가르쳐주면, 청소년들에게 혼란을 주거나 혹 수능 성적이 떨어질까 걱정을 한다.

그러나 진짜로 걱정해야 하는 것은 이런 진화론 교육을 받은 청소년들이 성경말씀이 사실이 아니라고 믿게 되면서, 교회를 떠나게 된다는 것이다. 만약 교회가 하나님의 창조 대신 진화를 가르치는 거짓된 과학에 침묵하거나 동조한다면 우리는 스스로 성경말씀이 거짓일 수도 있다는 것에 동의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놀랍게도 많은 신학자들이 진화론이 사실이라고 전제하고, 하나님의 창조는 진화의 과정을 통해 이뤄진 것이라는 주장한다. 그러나 성경과 과학을 조화시키려고 하는 이런 주장은 진리와 거짓을 조화시키려는 것과 다름이 없다. 왜냐하면 진화는 전혀 과학적 사실이 아니기 때문이다.

진화를 증명할 수 있는 어떤 화석도 존재하지 않으며, 원숭이가 사람이 되는 것과 같은 유전적 변화도 생명체에서는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모든 생명체는 각각 고유한 유전정보 설계도를 갖고 있으며, 생명의 설계도가 제멋대로 변하면서 다른 생명체의 설계도가 될 수 있다는 것은 만화와 같은 상상에 불과하다.

나 자신이 창조과학 세미나를 처음 듣고 진화론이 과학적 증거가 없다는 것을 배우기 전까지는 진화론이 얼마나 허황된 것인지 알지를 못했다. 학교에서 배운 진화론이 당연히 사실이라고 생각했고, 진화가 하나님의 창조를 거부하는 이론이라는 것도 깊이 생각한 적이 없었다. 창조과학을 통해 진화가 거짓이라는 것을 알고 나서 하나님의 창조는 더욱 분명해졌고, 이 사실을 사람들에게 전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생겼다. 창조과학세미나를 통해 사람들에게 진화의 거짓됨을 밝히면 하나님의 창조를 믿는 것은 쉬울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하나님의 창조를 계속 묵상하면 할수록 창조는 논리가 아닌 하나님의 은혜로 믿어지게 된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전능하시고 초월적인 하나님을 믿지 못한다면, 어떻게 인간이 갑자기 흙으로부터 만들어져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되었다고 믿을 수 있을까? 진화론은 하나님을 믿을 수 없고, 인간이 그렇게 창조되었다고도 믿을 수 없기 때문에 만들어진 이론인 것이다.  

아담은 추상적인 존재가 아니라 실제로 이 세상에 존재하였던 첫 번째 사람이다. 그렇지 않다면 어떻게 이 세상에 사람이 출현할 수 있는가? 그리스도인이든 아니든 이 세상에 살고 있는 모든 사람들은 한 쌍의 부부로부터 출발할 수밖에 없다. 그 한 쌍의 부부가 바로 아담과 하와라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그런데 놀랍게도 진화론을 믿는 과학자들도 인류는 한 명의 여자와 한 명의 남자로부터 출발한 것이라고 발표하였다. 물론 진화론을 믿는 과학자들은 이들이 성경의 아담과 하와는 아니라고 주장한다. 그렇지만 모든 사람들이 한 쌍의 부부로부터 출발했다는 것은 성경적일 뿐 아니라 과학적이다.

그러면 한 쌍의 부부로부터 어떻게 흑인, 백인, 황색인종이 생긴 것일까? 진화론자들은 햇빛의 세기에 따라 피부색이 진화된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햇빛에 의한 피부색의 변화는 유전될 수 없다. 사람의 피부색은 환경에 의해 결정된 것이 아니라 유전자의 조합에 의해 결정된다. 영국의 어떤 부부는 이란성 쌍둥이를 낳았는데 한 애는 백인, 다른 애는 흑인이었다. 아마도 바벨탑 사건으로 사람들이 흩어지기 전에는 한 가족 내에서 이 영국인 부부처럼 다양한 피부색을 가진 형제 자매들이 많이 태어났을 것이다. 바벨탑 사건 이후 흩어진 사람들은 유전적 다양성이 작아지고, 특정 피부색이 주도적으로 나타나게 되면서 지금과 같은 세상이 된 것 뿐이다. 피부색에 따라 사람이 다른 것이 아니라, 사람마다 체형, 성격, 취미 등이 다른 것처럼 사람들 사이에서 나타나는 다양성일 뿐이다.

성경말씀의 역사적 배경을 알면 성경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처럼, 최초의 인류 아담의 존재가 역사적이며 과학적인 사실이라는 것을 아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왜냐하면 첫 번째 사람 아담을 알게 될 때 우리는 마지막 아담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더욱 분명히 알게 된다. 죄를 범한 사람들을 구원하시기 위해 사람으로 오신 창조주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또한 구원받은 우리들이 회복된 하나님의 형상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 분명해지는 것이다.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305

참고 : 6283|5870|5753|5969|5725|5628|3936|3689|3589|3628|3611|3311|3168|6133|4502|3935|6189|4996|4400|25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