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빙하기 연구자가 매머드 신비를 풀었다.

한국창조과학회
2005-10-10

한 빙하기 연구자가 매머드 신비를 풀었다.

 (“Mr. Ice Age” solves woolly mammoth mystery)


      털복숭이 매머드(woolly mammoths)들은 수백년 동안 과학자들을 난처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빙하기를 연구하는 마이크 오드(Mike Oard)는 TJ 14(3) 에 보고한 글에서 하나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안했다.

오드에 따르면, 매머드들 그 자체에는 특별히 이상한 것이 아무 것도 없다는 것이다.

”그들은 본질적으로 털이 많은 코끼리입니다” 오드는 설명한다. ”털복숭이 매머드들은 길이 3.5m의 두 개의 긴 나선형으로 휘어진 상아(tusks)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큰 어깨 혹(shoulder hump), 작은 귀들, 하나의 조그마한 꼬리, 작은 코(trunk)를 가지고 있습니다. 매머드의 꼬여진 여러 뭉치의 어두운 털(hair)들은 실크 같은 아래의 부드러운 잔털(silky under-fur)들을 덮고 있습니다.'

오드는 말한다. ”그러나 시베리아의 매머드 발견과 관련하여 많은 난처한 질문들이 있어 왔습니다. 왜 그들은 시베리아에 살기를 원했던 것일까요?” 그들은 풀들이 잘 자라는 긴 계절과 온화한 겨울, 그리고 매우 적은 영구동토층을 가진 초원의 환경을 필요로 했다는 것이다. 이것은 오늘날 시베리아 지역의 기후와는 매우 다르다.

오드는 설명했다. ”또 다른 당황스러운 모습이 있습니다. 그들은 고립되어서는 발견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다른 포유류들이 가지는 다양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덩치가 큰 것들도 있고, 작은 것들도 있습니다. 그들 중 다수가 풀을 먹고 살았습니다. 정말로, 시베리아에는 수십만의 거대한 매머드들과 수백만의 뼈들이 발견되고 있습니다.”

그들은 무엇을 먹었는가? 오늘날 시베리아에서 대동물은 단지 소수만이 있다. 털복숭이의 매머드와 같지 않게, 이들은 소택지 환경(boggy conditions)과 빈약한 식물에 잘 살아가고 있다.

아마도 그들은 겨울 동안에 이주하였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대답보다는 더 많은 질문들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리고 이미 다루어진 충분한 질문들이 있다.

무엇보다도 가장 난처한 질문은 어떻게 그들이 죽었으며, 어떻게 그 사체들이 동결되었는가? 하는 것이다.

”그와 같이 동결되기 위해서는, 그리고 상아와 뼈들이 잘 보존되기 위해서는 급속한 매몰이 필요합니다.” ”단단한 영구동토층의 땅 속에서 이 모든 매머드들이 어떻게 종말을 맞이하게 되었는지에 관한 설득력 있는 설명이 필요합니다.” 오드는 말했다.

매머드 위 내용물(stomach contents)의 놀라운 보존은 어떻게 된 것인가? 소행성이 충돌한 것인가? 노아의 홍수와 적합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가?

많은 이론들이 제시되어 왔지만, 오드가 제시한 하나의 해결책은 그 답에 가까이 가게 한다. 그 답은 오늘날 그 지방에서 발견되는 황토층(loess blankets) 안에 있다. 그것은 바람에 의해서 그 장소로 날려 온 미세한 미사 침전물(silt deposits) 이다. 시베리아에서 그것은 'yedomas”을 형성하고, 알래스카에서는 '흑니(muck)”를 형성한다. 

털복숭이 매머드 멸종에 관한 전체 논문은 TJ 14(3) 에서 발표되었다 (see online version, PDF file). 간단하고 쉽게 설명된 글을 보기를 원하면 Mammoth—riddle of the Ice Age(아래 참조)을 보라.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docs2/4401tjmammoth11-08-2000.asp

출처 - AiG, November 11, 2000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906

참고 : 3963|3299|920|217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