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연체동물의 진화와 모순되는 굴의 게놈 분석 : 굴은 사람보다 많은 28,000개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다.

Jeffrey Tomkins & Brian T
2015-10-22

연체동물의 진화와 모순되는 굴의 게놈 분석

: 굴은 사람보다 많은 28,000개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다.

(Oyster Genome Confounds Mollusk Evolution)


      연체동물(mollusks) 화석을 연구하는 대부분의 진화론자들은 연체동물은 껍질(shell)을 가지고 있지 않았던 한 가설적 조상으로부터 진화했다고 믿고 있다. 지적 정보의 입력 없이, 어떻게 자연이 부드러운 몸체의 조상 생물에 굴에서 있는 것과 같은 단단한 껍질을 갖도록 했을까? 이제 과학자들은 굴(oysters)은 250개의 다른 단백질들을 가지고 있다고 보고하고 있었다.[1] (Science Daily. 2012. 9. 19)


최근 한 팀의 과학자들은 태평양 굴의 유전체(genome, 게놈)의 염기서열을 분석함으로써 이러한 사실을 밝혀냈다.[1] 그들은 굴의 껍질을 건설하기 위한 복잡한 유전적, 세포적 필요성분들을 발견했을 뿐만 아니라, 진화론적 선입견을 폐기시키는 다른 많은 주요한 특성들을 밝혀냈다.
 
아마도 굴 게놈에 있어서 가장 놀라운 사실 중 하나는 방대한 유전자 레퍼토리(gene repertoire)였다. 사람은 대략 21,000개의 유전자(genes)를 가지고 있지만, 굴은 사람보다 많은 28,000개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음을 연구자들은 발견했다. 진화론적으로 굴은 사람보다 매우 하등한 생물 아닌가? 어떻게 그러한 하등생물이 사람보다 많은 유전자를 가지고 있을까? 그리고 이러한 방대한 유전 정보는 어디에서 왔는가? 또한 다른 동물 7종류의 게놈과 비교했을 때, 굴만이 가지고 있는 유전자는 무려 8,654개 였음을 연구자들은 발견했다. 이러한 독특한 유전자들은 어떻게 생겨났는가? 방향도 없고, 목적도 없고, 지성도 없는, 무작위적 돌연변이로 모두 우연히 생겨났는가?

굴은 높은 이동성을 가지는 생물이 아니기 때문에, 환경의 변화와 요동에(강 하구나 조간대 지역 같은) 견디면서 살아가야 한다. 그들은 대기 노출, 독성물질 노출, 온도 변화, 염도 변화 등과 같은 변화에 적응하며 살아가기 위해서는 많은 세트의 유전자들이 필요하다. 정말로 연구자들은 유전적으로 프로그램 되어 환경 적응에 기여하는 7,938개의 유전자들을 확인했다. 이것은 생명의 기원에 있어서 창조 모델과 매우 적합한 발견인 것이다.

전통적인 생각은 인접 세포가 굴 껍질을 만드는 단백질과 미네랄을 분비했을 것이라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서 예상하지 못했던 발견 중 하나는 껍질 형성의 복잡한 생물학이었다. 굴 껍질의 구조적 역할에 관여하는 259개의 단백질이 발견되었고, 이들 중 84%는 단백질로 분비되지 않았다. 단백질이 분비되지 않는다면, 어떻게 껍질은 단백질들로 구축될 수 있었던 것일까?

굴 껍질의 건설에 있어서, 61개의 단백질들이 껍질 형성 경계면에 특별한 막으로 둘러싸여 있는 ‘발아 소포(budded vesicles)’ 안에 축적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단백질들은 굴 세포의 생화학적 경로를 통해 만들어졌다. 껍질 형성의 전체 시나리오는 매우 복잡한 생물학적 과정처럼 보이고 있었다.

이러한 예상치 못했던 유전적 복잡성과 생물학적 복잡성은 굴의 진화론적 기원과는 매우 맞지 않을 뿐만 아니라, 진화론적 시간 틀과도 매우 충돌하는 것이었다. 연체동물은 지질주상도의 맨 아래(초기) 지층에서 출현한다. 고생물학자로 화석의 권위자인 도날드 프로테로(Donald Prothero)는 한때 썼다. ”연체동물의 모든 주요한 강(classes)들은 (scaphopods 제외) 고생대 캄브리아기에서 출현하고 있다”[2]

프로테오는 또한 썼다. ”연체동물의 8,000~15,000종이 살아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더 많은 수가 (약 40,000종) 화석기록에서 발견되고 있다.”[3] 오늘날 연체동물의 수는 과거보다 더 적다. 다시 말해서 과거에 더 많은 종들이 있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전혀 진화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다. 그들은 단지 멸종해갔을 뿐이다.

화석학적 발견이나 유전적 발견 모두 성경의 기록과 일치한다. 연체동물은 처음부터 출현했고, 이후로 진화하지 않았다.



References

1. Zhang, G. et al. 2012. The oyster genome reveals stress adaptation and complexity of shell formation. Nature. 490 (7418): 49-54.
2. Prothero, D. 2004. Bringing Fossils to Life. New York: McGraw-Hill, 282.
3. Prothero, 285.

* Dr. Tomkins is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received his Ph.D. in Genetics from Clemson University, and Mr. Thomas is Science Writer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관련기사 : 굴 게놈 지도 해독…환경 적응력 비밀 풀려 (2013. 9. 21. 한국일보)
http://news.hankooki.com/lpage/world/201209/h2012092109513022450.htm

수산과학원, 넙치 게놈 해독 성공: 5억4천만개 염기쌍을 해독 (2013. 3. 18.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3182333485&code=950100

'살아있는 화석' 실러캔스 게놈(약 30억개 염기쌍) 지도 해독(2013. 4. 18.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4181125391&code=970100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7086/

출처 - ICR News, 2012. 10. 22.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510

참고 : 5164|4392|4300|5437|4005|5474|2305|2554|5158|5497|3843|5401|1517|5580|5944|6000|6009|6129|5786|6138|6168|5731|6105|5091|5563|5629|6012|2533|4509|4879|5411|5512|6003|5950|4582|4821|6636|6634|6627|6610|6604|6597|6585|6583|6582|6562|6561|6556|6553|6486|6550|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6449|6263|6018|6468|6148|6474|5510|5947|5954|5591|6211|5589|5602|5966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