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천문학

한 초신성과 성경

미디어위원회
2020-11-19

한 초신성과 성경

(A Supernova and the Scripture)

by Brian Thomas, PH.D.  


     자, 또 하나의 별이 사라졌다. 마치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어둠 속으로 사라졌다. 과학자들은 1년 동안 허블 우주망원경을 사용하여, 폭발하는 별인 초신성(SN) SN 2018gv의 스냅샷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이 이미지를 NASA의 한 동영상으로 편집하여, 초신성의 빠르게 사라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1] 밤하늘에는 천문학적으로 많은 수의 별들이 있다. 그렇다면 왜 형성되는 별보다 사라지는 별들을 더 많이 목격하게 되는지 궁금할 수밖에 없다. 별이 형성되는 것을 본 사람이 있을까?

아마추어 천문학자인 코이치 이타가키(Koichi Itagaki)는 2018년 1월 나선은하 NGC 2525에서 매우 밝은 점으로 폭발하는 별 SN 2018gv를 처음으로 발견했다.[1] 천문학자들은 허블 우주망원경을 빠르게 빛을 잃어버리는 천체를 탐지해내도록 훈련시켰다. NASA의 뉴스는 새로운 영상물을 보도하면서, 페이딩 프로세스(fading process)를 설명하고 있었다 :

이 계열에서 보여지는 초신성 유형은 동반 별로부터 물질을 축적하고 있는, 타버린 별(근접 쌍성계에 위치한 백색왜성)에서 기원되었다. 백색왜성(white dwarf)이 임계질량에 도달하면, 중심부는 핵융합을 발화시킬 만큼 너무도 뜨거워져, 결국 거대한 원자폭탄이 되어 폭발한다. 이 열핵 폭주 과정은 왜성을 찢어버린다. 불덩이가 사라지면서 화려함은 오래 가지 않는다.[1]

따라서 기본 수준에서는 별이 사라지는 것이다. 그러면 별이 형성되는 것을 보고 있을까? 세속적 과학자들은 오늘날에도 별들이 여전히 형성되고 있다고 믿고 있지만, 직접 관측된 적은 없다. "신생아" 별이라는 오해의 소지가 있는 주장은, 단지 대부분의 다른 별보다 더 최근에 형성된 것으로 생각되는 별일뿐이지, 실제로 아무도 목격한 사람은 없다.[2] 천문학자(아마추어 또는 전문가)들이 아직까지 한 별이 점화되는 지점을 발견했다고 보고한 적이 없다. 그러한 사건이 관측됐다면, 뉴스 매체들은 의심할 여지없이 요란하게 선전했을 것이다. 따라서 별들이 자연적으로 형성되는 것을 보지 못한다면, 그것들은 어떻게 거기에 있게 되었을까?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망원경을 소유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까지 별이 탄생하는 것을 기록한 사람들이 있어야하지 않을까? 세속적 과학자들은 우리 은하계 내에서도 매년 수백 개의 새로운 별들이 형성되어야한다고 추정한다. 그러나 그들이 새롭게 형성된 별이라고 태그를 붙인 소수의 별들도 이미 빛나고 있었다.[3] 새로운 별들이 계속 형성되고 있다면, 우주의 많은 별들이 창조주의 도움 없이 형성되었다는 개념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대신에, 우리는 별들이 사라지는 것만 보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별들은 사라지고 있지만, 형성되지는 않으며, 성경도 같은 것을 말씀하고 있다. 창세기 1:16절은 하나님이 기적적으로 별들을 만드셨던 것처럼, 과거형으로 별이 형성되었다고 말씀한다. 이를 기초로, 우리는 별의 새로운 탄생을 예상하지 않는다.[4]

성경은 나중에 별이 형성될 것이라고 말씀하지 않는다. 피조물들은 아담의 범죄 이후에 쇠퇴되고, 탄식할 것이라고 말씀한다. 로마서 8:22절은 “피조물이 다 이제까지 함께 탄식하며 함께 고통을 겪고 있는 것을 우리가 아느니라”고 말씀한다. 초신성의 급속한 사라짐이나, 출산의 고통은 미래의 언젠가 완전히 새로운 하늘과 땅을 탄생시키겠다는 하나님의 약속을 가리키며, 오늘날 새로운 별들의 지속적인 탄생을 의미하지 않는다. 성경적으로는 별이 희미해지는 것을 예상해야 한다.

성경은 천문학 교과서가 아니지만, 성경이 역사를 다루는 방식은 별의 역사에서도 현대의 우주망원경이 관측하는 것과 일치한다.

인간의 마음을 포함하여, 성경이 언급하고 있는 모든 것들도 우리가 관측하는 것과 일치한다. 예레미야 17:9절은 “만물보다 거짓되고 심히 부패한 것은 마음이라 누가 능히 이를 알리요마는”이라고 말씀한다. 별들이 깜빡이고 사라지고 있지만, 우리는 사라지지 않고 영원히 타는 새로운 별이 필요하다. 그리고 우리를 죽음으로 이끄는 죄로 가득찬 마음이 아니라, 영원히 지속되는, 새롭고 죄 없는 마음이 필요하다.[5] 성경은 이 두 가지를 모두 약속하고 있다.

초신성 SN 2018gv의 빠른 사라짐은 인간의 죄로 인해 하나님이 저주하신, 원래에는 좋았던 창조물에 관해 성경이 옳았다는 것을 상기시켜준다. 동일한 성경은 하나님이 새 하늘과 새 땅을 창조하실 것이고, 이전 것은 기억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씀한다.[7] 공의로 구속함을 받은 “돌아온 자들”에게 적합한 새로운 우주가 될 것이다.[8]


References

1. Garner, R., ed. Hubble Watches Exploding Star Fade Into Oblivion. Posted on NASA.gov October 1, 2020, accessed October 7, 2020.
2. Mathewson, S. Astronomers spot hundreds of baby stars and planet-forming disks. Space.com. Posted on Space.com March 1, 2020, accessed October 8, 2020.
3. Cline, J. and G. Novak. How a Star is Born (And Why We Don’t Know Why). Helix. Posted on helix.northwestern.edu August 14, 2009, accessed October 8, 2020.
4. Even Big Bang proponent and astronomer Neil deGrasse Tyson has acknowledged that “. . . if none of us knew in advance that stars exist, front line research would offer plenty of convincing reasons why stars could never form.” See Tyson, N. D. 2007. Death by Black Hole: And Other Cosmic Quandaries. New York: W. W. Norton & Company, Inc., 187.
5. Romans 6:23.
6. Isaiah 34:4.
7. Isaiah 65:17.
8. Isaiah 1:27.

*Dr. Brian Thomas is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Ph.D. in paleobiochemistry from the University of Liverpool.


*참조 : 별의 형성을 관측하고픈 희망 : 항성의 형성은 설명되지 않고, 그냥 가정되고 있다.

http://creation.kr/SolarSystem/?idx=1294328&bmode=view

별의 자연적 탄생은 암흑물질을 가정하지 않는다면 불가능하다. 

http://creation.kr/Cosmos/?idx=1294045&bmode=view

우주의 엔트로피 증가는 모든 스케일에서 관측되고 있다. 

http://creation.kr/Cosmos/?idx=1294015&bmode=view

젊은 우주를 가리키는 한 증거 : 초신성 잔해들이 부족하다. 

http://creation.kr/SolarSystem/?idx=1294258&bmode=view

초신성 잔해들은 모두 어디로 갔는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73&bmode=view

미스터리가 되고 있는 최근의 세 천문학적 발견 : 작은 별에 거대 행성, 성숙한 먼 은하, 반복 폭발하는 근처의 별

http://creation.kr/Cosmos/?idx=1294057&bmode=view

행성들은 초신성 폭발의 충격파로 형성됐는가? : 여러 가정들에 기초한 모델링이 사실처럼 말해지고 있다.

http://creation.kr/SolarSystem/?idx=1294311&bmode=view

초신성 폭발이 생물체의 멸종과 진화를 도왔을 수 있다고?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725&bmode=view

초신성 핵생성 이론이 부정되고 있다. 

http://creation.kr/SolarSystem/?idx=1294305&bmode=view

생각했던 것보다 80%나 젊어진 초신성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82&bmode=view

잘못 평가되었던 초신성들의 연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91&bmode=view

행성들의 자연적 형성은 지극히 어렵다. 

http://creation.kr/Cosmos/?idx=1293943&bmode=view

우주에서 기괴한 ‘빠른 전파 폭발’의 관측

http://creation.kr/Cosmos/?idx=1294037&bmode=view

빅뱅이론에 반대되는 증거들 목록

http://creation.kr/Cosmos/?idx=1294042&bmode=view

천문학 지가 보도하고 있는 빅뱅이론의 위기 

http://creation.kr/Cosmos/?idx=3937185&bmode=view


출처 : ICR, 2020. 10. 28.

주소 : https://www.icr.org/article/a-supernova-and-the-scripture/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