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창조신앙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몇 가지 이유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몇 가지 이유 

(A Few Reasons an Evolutionary Origin of Life Is Impossible)


      생명체의 기원(origin of life)을 목격한 사람은 없으며, 그 기원에 대한 물리적, 지질학적 증거도 존재하지 않는다. 프로스(Pross)는 가설적인 자가증식 분자 및 그 구조에 대해 말하면서, 최근에 ”한 마디로 답하자면 모른다는 것이며, 결코 알 수 없을 지도 모른다”고 인정했다.[1] 후에 그러한 분자들의 기원에 대한 질문에 대해 프로스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 혹자는 우스개 소리로 그 질문을 다음과 같이 바꾸어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 사실상 알려지지 않은 반응 혼합물들이, 알려지지 않은 반응조건 하에서, 알려지지 않은 메커니즘들에 의해, 알려지지 않은 생성물들을 만들 때에, 그 속에 한 특유한 성질을 가지는 특별한 생성물이 포함될 수 있을까?”[2] 이것은 반 세기 이상에 걸친 물리적, 화학적, 지질학적 연구 후에, 진보 진화론자들이 확립하여 놓은, 생명체의 기원에 대한 기계론적이며, 무신론적인 시나리오를 잘 요약하고 있는 질문이다. 하지만, 지구상의 생물체들에 대한 진화론적 기원이 의문을 넘어 불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은 가능하다. 생명체의 기원은 자연 우주와는 독립적이며, 오직 외부의 지적인 원인에 의해서만 가능했을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할 수 있다. 여기서는 생물체들의 진화론적 기원이 극복하기 힘든 몇 가지 장벽만을 기술하도록 하겠다.


1. 필요한 대기의 부재

현재의 대기(atmosphere)는 78%의 질소(N2), 21%의 산소(O2), 그리고 이산화탄소(CO2), 아르곤(Ar), 수증기(H2O) 등과 같은 1%의 다른 기체들로 이루어져 있다. 그런데, 활성산소(free oxygen)를 포함하고 있는 대기는 모든 생명체의 발생에 치명적일 것이다. 산소가 생명체에 필요한 반면, 활성산소(free oxygens)는 생명체의 기원에 필요한 모든 유기 분자들을 산화시켜 파괴시킬 것이다. 따라서 지구의 대기에 상당한 양의 활성산소가 항상 있었다는 많은 증거들에도 불구하고[3], 진화론자들은 지구의 초기 대기에는 산소가 없었다는 주장을 끈질기게 되풀이 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주장도 또한 생명체의 진화론적 기원에 있어서 치명적이다. 만약 산소가 없었다면, 지구를 둘러싸서 보호해 주는 오존(ozone)층도 없었을 것이다. 오존은 태양 방사선에 의해 대기 중의 우리가 호흡하는 2원자(diatomic) 산소(O2)가 오존이라고 하는 3원자(triatomic) 산소(O3)로 전환됨으로써 생성된다. 따라서 만약 산소가 없었다면, 오존도 없었을 것이다. 태양으로부터 나오는 매우 파괴적인 자외선은 지구 표면에 그대로 쏟아져 내려, 생명체에 필요한 유기적 분자들을 파괴해서, 질소, 이산화탄소 및 수증기 등과 같은 단순한 기체들로 바꾸었을 것이다. 따라서 진화론자들은 다음과 같은 해결할 수 없는 딜레마에 직면하게 되는 것이다. ”산소가 있다면 생명체가 진화할 수가 없고, 산소가 없다면 오존도 없어서 생명체가 진화하거나 존재할 수가 없다.”


2. 모든 형태의 정제되지 않은 에너지(raw energy)들은 파괴적이다.

가설적 원시 지구에서 이용 가능한 에너지들은 주로 태양으로부터의 방사선(radiation) 에너지, 방전에 의한 에너지(번개), 그리고 소수 근원들에서의 방사성 붕괴와 열 에너지로 이루어졌을 것이다. 진화론의 문제점은 모든 근원들로부터 방출되는 정제되지 않은 에너지들에 의한 생물 분자들의 파괴 비율은, 그러한 에너지에 의한 생물 분자들의 생성 비율을 엄청나게 초과한다는 것이다. 스탠리 밀러(Stanley Miller)가 자신의 실험에서 소량의 생성물들을 얻는데 성공한 유일한 이유는, 에너지원으로부터 자신의 생성물을 분리해내기 위해 트랩(trap, 분리장치)을 사용했었기 때문이었다.[4]

여기서 진화론자들은 두 가지 문제에 직면하게 된다. 첫째, 원시 지구에는 이용 가능한 트랩이 없었을 것이라는 것이다. 둘째, 일단 그 생성물들이 트랩에 의해서 분리되면, 그것들은 이용 가능한 에너지로부터도 분리되기 때문에, 더 이상 진화 과정도 불가능하게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트랩 그 자체는 진화 시나리오에 치명적인 것이다.

헐(D. E. Hull)은 밀러의 실험에 대해서, ”대기나 해양에서 빠르게 분해됨으로 인한 이들 물질들의 짧은 수명은, 장구한 오랜 시간에 걸쳐서 유기 화학물질들의 충분한 농축이  이루어질 가능성을 명백히 배제한다.... 입증된 화학적 열역학 및 동역학적 법칙들을 이해하고 있는 물리화학자는, 생명이 없는 코아세르베이트(coacervates)를 형성하기 위해 유기 화학물질들로 가득한 해양을 필요로 하는 생화학자에게 어떠한 격려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5]


3. 생명체의 기원에 대한 진화 시나리오는 터무니없는 혼란으로 끝날 것이다.

진화론자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원시 지구상에 상당한 양의 생물학적으로 중요한 유기분자들을 형성했던 어떤 방법이 실제로 있었다고 가정해 보자. 그렇다면, 그 결과는 이루 말할 수 없는 엉망진창이었을 것이다. 오늘날 단백질에서 발견되는 20개의 다른 아미노산들 외에 수백 종류의 다른 아미노산들이 우연히 생성되었을 것이다. 그래서 오늘날 DNA와 RNA에 들어있는 디옥시리보오스(deoxyribose), 리보오스(ribose), 5 탄당(five-carbon sugars) 외에 다양한 다른 5 탄당들, 4 탄당들, 6 탄당들 및 7 탄당들이 모두 우연히 생성되었어야 한다. 또한 오늘날 DNA와 RNA에서 발견되는 다섯 가지의 푸린(purines) 및 피리미딘(pyrimidines)들뿐만 아니라, 매우 다양한 다른 푸린들과 피리미딘들도 모두 우연히 만들어져서 존재했었어야 한다.

게다가 정말로 중요하게도 오늘날 단백질(proteins) 내의 아미노산들은 오직 L-형(left-handed)이나, 원시 지구상의 모든 아미노산들은 L-형 50%와, D-형(right-handed) 50% 씩 있었을 것이다. 오늘날 DNA와 RNA에 들어있는 당(sugars)들은 오직 D-형이나, 만약 그것들이 원시 지구상에 존재했었다면, 그 당들은 50%는 D-형이고, 50%는 L-형이었을 것이다. 만약 어떤 단백질 내에 단 하나의 D-형 아미노산이 있거나, 어떤 DNA나 RNA 내에서 단 하나의 L-형 당이 발견된다면, 모든 생물학적 활동은 파괴된다. 왜냐하면, 원시 지구상에서는 올바른 형태의 아미노산과 당을 선택할 이용 가능한 메커니즘이 없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사실 하나만으로도 진화론은 완전히 무효가 되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이 문제를 최초로 인식한 이래로 이 딜레마와 고투해오고 있지만, 아직까지 그 어떠한 해결방법도 찾지 못하고 있다.

이렇게 많은 다양한 화학물질들이 모두 서로 서로 경합할 것이고, 다른 무수한 알데히드들, 케톤들, 산들, 아민들, 지방질들, 탄수화물들 등을 포함한 매우 다양한 다른 유기 분자들과 함께 존재했어야 한다. 진화론자들이 정말로 설득력 있게 원시 지구의 상태를 모의실험 하려면, 왜 그들은 이와 같은 모든 유기화합물들을 다 섞어 놓은 후에, 자외선을 조사하거나, 전기방전으로 충격을 주거나, 그것에 열을 가하거나 하고 나서 그 결과를 보려하지 않는 것일까?

그들은 이러한 뒤죽박죽 속에서는 진화 시나리오에 도움이 되는 그 어떠한 것도 생길 가능성이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이다. 그들은 아미노산이나 당, 푸린 등과 같은 것들을 만드는 출발 물질들만을 조심스럽게 선택하여, 원시 지구상에 존재하지 않았을 받아들이기 힘든 실험 조건을 사용하여 적용하는 것이다. 그런 다음, 그들은 교과서와 학술지 등에 이러이러한 생물 분자들이 초기 지구상에서 풍부한 양으로 만들어졌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4. 미소분자들은 저절로 결합해서 거대분자를 형성하지 않는다.
 
DNA는 생명체의 비결(secret)이라고 말해진다. 그러나 DNA는 생명체의 비결이 아니다. 생명체가 DNA의 비결인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생명체 기원의 처음 단계는 자가증식(self-replicating)을 하는 DNA나 RNA 분자에서부터 기원한다고 끈질기게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자가증식을 하는 분자 같은 것은 없다. 그리고 그러한 분자는 결코 존재할 수 없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러한 분자의 형성에는 고도로 엄선된 형태의 에너지 투입과 그것을 형성하는데 필요한 건축 벽돌들의 지속적 투입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단백질을 형성하는 건축 벽돌들은 아미노산들이다. DNA와 RNA의 경우, 이것들의 건축 벽돌들은 푸린, 피리미딘, 당, 인산들로 이루어져 있는 뉴클레오티드(nucleotides)들이다. 만약 아미노산이 물에 용해되어 있다면, 그것들이 저절로 결합해서 하나의 단백질을 만들지 못한다. 그렇게 되려면, 에너지의 투입이 요구된다. 만약 단백질들이 물에 녹아 있다면, 아미노산 사이의 화학 결합들은 에너지를 방출하면서 서서히 끊어진다. (단백질이 가수분해 되어진다고 말해진다.)  

DNA와 RNA의 경우에도 같이 현상이 적용된다. 실험실에서 어떤 화학자가 하나의 단백질을 만들기 위해서는, 필요한 아미노산들을 용매에 녹인 후, (펩타이드 시약으로 불리는) 고에너지 결합을 갖는 화학약품을 첨가한다. 이 화학약품에서 나온 에너지는 아미노산으로 이동된다. 이것은 아미노산들 사이의 화학결합을 형성하는데 필요한 에너지를 제공하고, H와 OH를 방출하여 H2O(물)를 형성한다. 이것은 단지 화학실험실이나, 살아있는 유기체의 세포 내에서만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그것은 원시 해양이나, 원시 지구상 어디에서도 일어날 수 없었을 것이다. 적절한 에너지의 지속적 투입을 제공하기 위해서, 누가 혹은 무엇이 그곳에 있었단 말인가? 파괴적인 정제되지 않은 에너지는 그렇게 작용할 수 없다. 누가 혹은 무엇이 그곳에 있어서, 쓰레기가 아닌 적절한 건축 벽돌들을 꾸준히 제공하였을까? 진화론자들이 자기증식을 하는 DNA 분자에 관해 말하는 것은, 그림의 떡을 먹으려고 하는 것이다.


5. DNA는 복구(repair, 회복) 메커니즘 없이 남아있을 수 없다.

DNA는 자외선(ultraviolet light), 활성산소종(reactive oxygen species), 알킬화제(alkylting agent), 물(water) 등을 포함한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서 파괴되는데, 이것은 전령 RNA(messenger-RNA), 운반 RNA(transfer-RNA), 리보솜 RNA(ribosomal-RNA)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최근 논문에서는 130 개의 인간 DNA 복구 유전자(human DNA repair genes)들이 알려져 있으며, 앞으로 더 많이 발견될 것이라고 보고하였다. 그 저자들은 ”만약 DNA 복구 시스템이 없다면, DNA를 손상시키는 매우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서 야기된 유전체 DNA의 불안정성은, 세포와 유기체에 치명적인 문제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6] 심지어 물조차도 DNA를 손상시키는 요인들 중의 하나라는 것에 주목하라! 만약 DNA가 지구상에 어떻게든지 해서 진화했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물 속에서 분해되고 말 것이다. 따라서 물과 그 속에 녹아 있는 수많은 화학물질들은 자외선과 함께, 얼토당토않은 상상적 과정에 의해 생성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빠르게 DNA를 파괴할 것이다. 만약 DNA 복구 유전자들이 없다면, DNA는 사실상 세포의 보호적 환경에서조차도 남아있을 수 없음을 그 논문은 말하고 있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DNA는 어떻게 진화론자들의 가설적 원시 지구상에서 존재했을 모든 화학물질들과 DNA를 파괴하는 다른 요인들에 의한 혹독한 공격의 노출로부터, 잔존할 수 있었을까?

DNA 복구 및 잔존에 필요한 세포적 요인들은 무엇인가? 그것은 DNA 유전자들이다! 따라서 DNA는 DNA의 잔존에 필요한 것이다. 그러나 일반 DNA가 진화되기 전에, DNA 복구 유전자들이 진화되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고, DNA 복구 유전자들이 진화되기 전에 일반 DNA가 진화하는 것도 불가능할 것이다. 여기서 우리들은 진화에 대한 또 다른 불가능한 장벽을 보게 되는 것이다.
 
더 나아가, 하나의 세포가 존재했다 할지라도, DNA 복구 유전자들이 진화할 수 있었을 것을 상상하는 것은 어리석다. 왜냐하면, DNA 유전자들은 DNA 복구에 관여하는 실제적인 요소인 단백질들을 구성하는 수백 개의 아미노산의 염기서열을 암호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DNA 내의 암호는 전령 RNA(m-RNA)로 번역된다. 그런 다음 이 전령 RNA는 (3개의 다른 리보솜 RNA와 55개의 다른 단백질 분자들로 구성되어 있는) 리보솜 안으로 이동되어 결합되어야만 한다. 각 아미노산은 그 아미노산에 대한 특유의 운반 RNA(t-RNA)와 연결되어야만 한다. 그리고 그 결합에는 아미노산과 운반 RNA에 대한 특이한 하나의 단백질 효소가 필요하다. 전령 RNA상의 암호에 반응하고, 운반 RNA 상의 암호를 이용함으로써, 운반 RNA에 부착된 적절한 아미노산들은 전령 RNA의 암호에 의해 규정된 순서대로 자라나는 단백질 사슬에 부착되는 것이다. 이때 많은 효소들은 적절한 에너지를 함께 필요로 한다. 이것은 미세한 생명체인 한 박테리아에서 발견되는 놀라운 복잡성에 대한 간략한 소개일 뿐이다.

    ”이것들 중에 어느 것이 여호와의 손이 이를 행하신 줄 알지 못하랴” (욥 12:9)

 


Endnotes

1. Pross, Addy. 2004. Causation and the origin of life. Metabolism or replication first? Origins of Life and Evolution of the Biospheres 34:308.
2. Ibid., 316.
3. Davidson, C. F. 1965. Geochemical aspects of atomospheric evolution. Proc. Nat. Acad. Sci. 53:1194; Brinkman, R. T., 1969. Dissociation of water vapor and evolution of oxygen in the terrestrial atmosphere. J. Geophys. Res., 74:5355; Clemmey, H., and N. Badham. 1982. Oxygen in the Precambrian atmosphere; an evaluation of the geological evidence. Geology 10:141; Dimroth, E., and M. M. Kimberley. 1976. Precambrian atmospheric oxygen: evidence in the sedimentary distributions of carbon, sulfur, uranium, and iron. Can. J. Earth Sci., 13:1161.
4. Miller, Stanley. 1953. A production of amino acids under possible primitive earth conditions. Science 117:528.
5. Hull, D. E. 1960. Thermodynamics and kinetics of spontaneous generation. Nature 186:693.
6. Wood, R. D., et al. 2001. Human DNA repair genes. Science 291:1284.

*Dr. Duane Gish is Senior Vice President Emeritus of ICR.



번역 - 창조과학회 대구지부

링크 - http://www.icr.org/article/3140/ 

출처 - ICR, Impact No. 403, 2007

구분 - 5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800

참고 : 3769|3605|3322|3075|3358|1424|3275|3281|1981|3675|3738|1926|3245|2660|3180|3067|2151|2698|2359|2309|2535|2531|2589|2346|548|540|2443|2520|2533|164|354|2040|1905|591|3053|3796|3800|3858|3981|4021|4061|4108|4152|4173|4234|4249|4278|4333|4461|4466|4481|4506|4509|4571|4582|4598|4602|4657|4675|4719|4788|4806|4821|4843|4879|5050|5133|5134|5165|5167|5178|5217|5305|5318|5411|5446|5454|5474|5479|5512|5540|5553|5666|5945|5947|5949|6018|6148|6263|6266|6314|6437|6449|6463|6468|6487|6574|6599|6641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