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 전문가는 성경적 창조론자들보다 골수 진화론자들을 더 비판하고 있었다.

공룡 전문가는 성경적 창조론자들보다 골수 진화론자들을 더 비판하고 있었다. 

(Dinosaur Expert Criticizes Uber-Darwinists More than Biblical Creationists)


    2008년 4월 13일 - 로버트 바커(Robert Bakker) 박사는 공룡들에 관한 유명한 현장 전문가 중 한 사람이다. 그는 오늘날 공룡 사냥꾼의 대명사가 되고 있는 유명한 잭 호너(Jack Horner)에 필적할만한 라이벌이며, 오랫동안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11/24/2007). 브라이언 스위텍(Brian Switek)은 Laelops Science 블로그에 바커 박사와의 인터뷰를 게재하였다. 브라이언은 그를 ”오늘날 활동하고 있는 가장 유명한 고생물학자들 중 한 명이며, ‘공룡 르네상스’ 시대가 열린 이후 오늘날까지 공룡들에 대한 우리의 이해를 재정립시키는 데 있어서 주된 역할을 했던 고정관념 파괴자”로서 소개하였다. 바커가 미국의 과학교육에 있어서 가장 큰 적(great enemy)을 누구라고 생각하고 있는지, 당신은 알고 싶은가? 잠깐만 기다리라.  

많은 사람들은 공룡들에 관한 우리의 견해를 변화시킨 TV 다큐멘터리들에서 카우보이 모자를 쓴 바커 박사를 보았을 것이다. 이제는 희게 변한 그의 턱수염은 지나간 세월을 말해주고 있으면서, 또한 과학과 신학에 관한 그의 견해도 약간 변화되었다는 뉘앙스를 나타내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는 창조론자가 아니다. 그러나 그는 창조론자들의 주장을 이해하고 공감해오고 있다. 사실, 그는 많은 진화론자들이 창조론자들에 대해 느끼는 혐오가 리처드 도킨스(Richard Dawkins)같은 사람들에게 향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우리 같은 공룡을 연구하는 과학자들은 커다란 책임이 있다 : 우리들의 연구 주제는 로켓 과학을 제외하고 어떤 다른 것보다도 어린이들의 마음을 끌고 있다. 오늘날 미국의 과학교육에서 가장 큰 적은 누구일까? 호전적인 창조론자들? 아니다. 그것은 시끄럽고, 귀에 거슬리는, 엘리트 반창조론자들이다. 리처드 도킨스(Richard Dawkins)와 그의 동료들 같은 자들이다.

이들 신랄한 골수 진화론자들은 어떠한 그리고 모든 종교적 전통들을 모욕하고 부정하고 있다. 만약 당신이 무신론자가 아니라면, 당신은 무식하거나 어리석음 자임에 틀림없다. 그리고 당신 자신과 다른 사람들에게 (아마도) 위험한 사람이 되는 것이다.”

바커는 열변을 토했다. ”골수 진화론자들은 교만한 시선으로 바라보며 느끼는 오만한 기쁨을 제외하고, 기쁨이나 유머가 결여된 사람들처럼 보인다”고 그는 말했다. 그러한 엘리트 의식은 어느 누구도 설득시킬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아직까지도 성경적 전통을 존중하고 있는 대다수의 미국 부모들에게 있어서는 더욱 그렇다.” 그는 말했다.

바커는 오래된 연대와 진화론을 받아들인 사람으로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그는 한편으로는 자연 속에 나타나는 경이로운 설계와 아름다움을, 다른 한편으로는 죽음과 고통의 역설(paradox)을 가지고 있는 성경을 믿는 사람들에게 대한 일종의 작은 존경심을 가지고 있었다. 그가 올바른 태도를 갖게 된 그의 모델은 에드워드 히치콕(Edward Hitchcock)이었다.[1] 히치콕은 다윈 이전 빅토리아 여왕 시대의 목사였고 고생물학자였다. 바커는 이 초기의 뼈 사냥꾼에서 한 영웅을 발견하였던 것이다. 그는 히치콕이 아름다움과 고통이 존재하는 역설에 대해서 '쉽게 대답하지 않았음”을 발견하였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히치콕은 하나의 섭리를 보았던 것이다”. ”인간의 지성에 의해서만 알 수 있는 극도의 아름다움”에 대한 경외심을 가지고 있었던 바커에게 이것은 깊은 인상을 남겼다.


[1] 에드워드 히치콕(Edward Hitchcock, 1793-1864년)은 회중교회 목사(Congregationalist minister)로서, 공룡들의 발자국을 연구했던, 그리고 생물들에 의해서 남겨진 흔적들을 연구하는 족적화석학(ichnology)의 아버지로 간주되고 있는 사람이다. 그의 책 ‘The Religion of Geology and its Connected Sciences’ (1851)에서, 히치콕은 오래된 연대와 성경의 조화를 시도하였다.


바커의 태도는 언론 뉴스를 지배하고 있는 광신적인 골수 진화론자들의 태도와 비교하여 볼 때 매우 신선하다. 창조론자들을 향한 골수 진화론자들의 비난은 도를 넘어서고 있다. 우리는 아름답고 경이로운 자연에서 볼 수 있는 설계와 파멸에 대한 깊은 숙고가 바커로 하여금 성경을 집어 들고 새롭게 읽게 하도록 이끌기를 희망한다. 역사적 과학은 가르칠 수 있는 것에 한계를 가지고 있다. 우리가 마음을 가지고 있다면, 마음을 만드신 분은 파멸되어 있는 동식물들이 가지는 의미에 대해서 우리들의 연약한 시도보다 실제 역사에 대해서 더 많은 것을 알고 계시지 않겠는가?

우리는 또한 바커가 그의 논평으로 인하여 골수 진화론자들과 문제가 생기지 않기를 희망한다. 그의 명성은 일단 안전한 위치에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결코 다윈당의 격노를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 만약 바커 박사도 과학계에서 ‘추방(Expelled)’ 된다면 (참조 : 벤 스타인의 '추방: 허용되지 않는 지성”), 골수 진화론자들을 그렇게 사악하게 만든 것이 무엇일지 당신 스스로에게 한번 물어보라. 성경을 믿는 사람들은 주위 사람들에게 더 많은 편안함을 주는 이유는 무엇일까? 랜디 올슨(Randy Olson)은 ‘한 떼의 도도새(Flock of Dodos)’에서 이 점을 지적했다. 그러나 그의 동료 진화론자들을 멋지게 설득하는데 있어서 성공하지 못했다. 당신은 표범의 얼룩점(spots)들을 변화시킬 수 없다. 그 점들은 그들의 유전자 속에 새겨져 있다. 그 점들을 지우기 위해서 피부를 북북 문지르는 것은 쓸데없는 짓일 뿐만 아니라, 표범을 자극하는 짓이다. 진화론자들은 큰 소리로 으르렁거릴 것이고, 그들이 엘리트가 될 수 없으며 형편없는 사람들이라고 말하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덤벼서 물어버릴 것이다. 새로운 친목 단체가 생겨날 시기가 되었는가? 희망적이게도, 당신이 만나는 창조론자들은 기분 좋은 사람들이고, 어떠한 의문이나 불일치에도 불구하고 당신을 환영하고, 당신의 업적을 존중하고, 조용하고 합리적인 방법으로 기꺼이 대화하려는 사람들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4.htm#20080413a

출처 - CEH, 2008. 4. 13.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284

참고 : 905|474|2722|2529|462|460|2049|472|762|3309|3865|3871|738|461|1145|2017|2680|2320|1433|2206|3127|740|2648|2650|2775|2690|741|1447|1448|1875|2058|1977|2856|3694|3658|3271|3347|3270|4098|4170|2683|2570|3008|1984|3073|3299|3761|3678|4240|4106|3957|3889|2647|2543|3868|2547|2278|737|1934|3152|3194|3389|3811|2894|3720|3421|3400|3382|1461|749|2079|3987|4054|3995|3958|3888|3852|1682|2107|2106|508|3129|2417|2375|3079|3081|3086|4230|2980|3676|3655|3355|4175|4136|3583|2473|228|1706|691|3018|2171|3797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