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 멸종에 대한 칙쇼루브 이야기에서 놀라운 발견.

David F. Coppedge
2018-07-06

공룡 멸종에 대한 칙쇼루브 이야기에서 놀라운 발견. 

(Surprises in the Chicxulub Tale of Dino Extinction)


    공룡들의 멸종이 유카탄 반도의 소행성 충돌로 설명될 수 있을까? 충돌분화구의 새로운 시추 작업으로 몇몇 놀라운 사실들이 밝혀졌다.

공룡의 멸종 원인이 6600만 년 전에 한 소행성의 충돌 때문이었다는, 처음에 마지못해 받아들여졌던 알바레즈 이론(Alvarez theory)은 '스모킹 건'이라고 말해지는 충돌분화구의 발견 이후에, 진실로서 받아들여져 왔었다. 유카탄 반도의 칙쇼루브(Chicxulub)에 샌프란시스코 크기의 소행성이 강타했고, 준원형의 충돌 자국이 육지와 해상에 남겨졌다는 것이었다. 그것은 거대한 쓰나미를 일으켰고, 먼지들을 대기로 날려 보냈으며, 수십 년 동안의 차가운 핵겨울을 초래했고, 그 불운했던 날에 행성 지구의 생물들은 즉각적으로 약 76%가 사라졌다는 것이었다. 그것이 진화론의 전형적인 이야기였다.

이제 충돌분화구의 고리 일부에서 새로운 드릴 코어(drill core) 결과가 공개됐는데, 그 결과는 과학자들의 눈썹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었다. 그것은 예상했던 것과 달랐다. ”공룡들을 멸종시켰던 소행성의 충돌 장소에서 생물들은 빠르게 회복되었다”는 것이다. NASA의Astrobiology(2018. 5. 31) 지는 주요한 놀라움 중 하나에 주목하고 있었다. 지질학자들은 작은 충돌분화구로부터 생태학적 신호를 추정하여, 커다란 충돌 장소에서 생물들이 얼마의 시간 후에 복구되었는지를 파악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다른 충돌 흔적들에서는 생물들이 복구되는 데에는 10배의 시간이 걸렸다는 것이다.

텍사스 대학의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소행성 충돌이 생물 종들을 쓸어버렸지만, 남겨진 충돌크레이터는 충돌 후 십 년 이내에 바다생물의 고향이 되었음이 발견되었다, 그리고 3만 년 이내에 번성했던 생태계를 포함하고 있는데, 이것은 전 세계의 다른 장소들 보다 훨씬 빠른 복원이었다.

미화석(microfossils)과 생흔화석(ichnofossils)은 동물들이 소행성 충돌 이후 약 2~3년 내에 충돌 장소에 다시 서식했음을 보여준다. 전 세계의 공룡들을 멸절시킨 거대한 재앙이 일어났던 장소에서 어떻게 그렇게 빠르게 생물들이 다시 살 수 있었던 것일까? 쓰나미들이 멀리로부터 신선한 물질들을 다시 가져왔기 때문인가?   

”우리는 놀라울 정도로 정말로 빠르게, 충돌 후 몇 년 이내에 충돌분화구 내에서 생물들을 발견했다.” 연구를 이끌었던 텍사스 대학 지구물리학 연구소의 크리스(Chris Lowery) 박사는 말했다. ”그것은 일반적인 복구 예측과 맞지 않는 것이었다.”

Astrobiology(2018. 5. 29) 지의 또 다른 글에서, 숲과 나무에 서식하는 새들도 소행성 충돌에 의해서, 전 지구적으로 죽임을 당했다고 말하고 있었다. 전 지구적 재난 후에 복구가 지역적일 수 있다는 주장이 설득력이 있을까?

Nature(2018. 5. 30) 지의 논문은 ”충돌 장소와 가까운 곳도 복구가 늦어지지 않았다. 그러므로 복구에 대한 충돌-관련 환경적 조절은 없었다”고 결론짓고 있었다. 이러한 결과는 충돌분화구 근처가 최악의 상태였을 것이라는 일반적인 직관과 반대되는 것이었다.

충돌은 분화구에 열수 분출구(hydrothermal vents) 시스템을 생성한 것으로 보인다. 저자들은 ”지구상의 초기 생명체에 대한 잠재적인 서식지로 가정되고 있는 충돌 유래 열수 시스템”을 간단히 제안했다. 그것은 일부 기자들이 충돌이 생명의 기원을 유발했을 수도 있다고 추정하는 것이기도 했다.

PNAS(2018. 5. 30) 지의 뉴스는 유카탄 반도에서 수 주 동안 시추 작업을 했던 과학자들에 대한 몇 가지 이야기를 전해주고 있었다. 이야기의 대부분은 그들의 모험과 특성에 관한 것이었지만, 그 장소의 추가적인 지질학적 이상(anomalies)에 대한 것도 알려주고 있었다. ”오늘날까지, 그러한 변경을 이끌었던 파쇄의 패턴이 무엇이었는지 우리는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드릴 코어에서 볼 수 있었던 분쇄된 화강암(pulverized granite)에 대해서 한 연구자는 말했다. 그리고 기사는 충돌이 지구상과 다른 행성들의 생명체들의 도가니가 될 수 있었을 지에 관한 추정으로 변질되고 있었다. 눈을 감고, 상상을 날개를 펼쳐보라. 충돌이 일련의 실험실 플라스크가 되어, 많은 유기물질들을 만들고, 어떤 시점에서 스스로 자가-복제가 되는 생명체가 출현할 수 있었을까? 세포를 구성하는 수많은 복잡한 화학물질들과 유전정보가 동시에 모두 우연히 생겨나서 우연히 조립될 수 있었을까? 이러한 일이 불합리한 생각이 아닐 수도 있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Illustra Media가 제작한 Origin에서 수행됐던 계산을 해보지 않은 사람들이다. ('The Amoeba’s Journey” 영상을 보라).


칙쇼루브 시나리오의 문제점들

공룡 멸종에 대한 소행성 충돌 이야기를 선전하는 사람들은 칙쇼루브에서 결정적 증거라는 것을 만들려고 한다. ICR의 브라이언 토마스(Brian Thomas)는 그 이야기의 문제점들을 지적하고, 몇 가지 질문을 하고 있었다. ICR의 Acts & Facts 지 6월 글에서, 그는 칙쇼루브 이야기의 심각한 의문점들을 지적하고 있었다. 그는 소행성 충돌에 의한 공룡 멸종 이야기가 어린이들에게도 가르쳐지고 있으며, 크리스천 부모님들은 성경 창세기의 홍수 기록과 이 이야기를 어떻게 조화시켜야하는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다음은 그의 글을 요약한 것이다 :

▶ 개구리와 조개는 소행성 충돌로 야기된 독성적인 환경 영향에 훨씬 더 취약하지만, 살아남았다.

▶ 칙쇼루브 크레이터는 원형이 아니다. ”추가하여, 전 세계적 파괴를 초래한 충돌은 암석을 녹였을 것이다. 그러나 그 장소에서 용융된 암석은 매우 적다.” 칙쇼루브에서 보여지는 구조는 용승(upwelling)된 마그마로 설명될 수 있다.'

▶ 홍수 지층은 수백 평방마일에 걸쳐 확장되어 있는데, 이러한 지층은 충돌에 의한 쓰나미로 만들어질 수 없다. 쓰나미는 멀리 가면서 사라지는 쐐기 모양의 흔적(wedge-shaped trace)을 만들어낸다. 그러나 많은 홍수 지층들은 먼 거리에 걸쳐 동일한 두께를 유지하고 있으며, 심지어 대륙을 횡단하며 광대한 지역에 두텁게 쌓여있다.

▶ 공룡들은 유카탄의 지구 반대편에 있는 진흙 퇴적층에서도 묻혀있다.

▶ 공룡 뼈와 다른 동물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부드러운 연부조직들은 그들이 최근에 죽었음을 보여주며, 그러한 연부조직이 6,600만 년 동안 지속될 수 없다.

창세기 홍수 시나리오에 의하면, 일부 공룡들은 방주에 태워졌고, 나머지들은 홍수로 멸절됐다. 살아남은 공룡들은 홍수 후에 짧은 기간 동안 번성했으나, 먹이, 해충, 사람들의 사냥으로 멸절되었고, 많은 나라의 문화와 그림, 예술품, 전설 속에 용(dragon)으로 남겨지게 되었다. 그것이 공룡 뼈에서 화석화되지 않은 연부조직들이 발견되는 이유이고, 오늘날 공룡들이 살아있지 않은 이유이다.



진화론의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우리는 증거들이 그것을 지지하는지를 잘 살펴보아야 한다. 일부 선택된 증거들로부터 진화 소설이 쉽게 쓰여지고 있지만, 세밀한 조사는 그렇지 않음을 자주 밝혀내고 있기 때문이다. 브라이언 토마스는 단지 5개의 반대 증거들만을 제시했지만, 더 많은 반대 증거들이 있다.

연습 : 많은 반대 증거들에도 불구하고, 진화론자들에 의해서 주장되고 있는 어떤 다른 '시나리오'나 합의된 이야기를 제시해 보라. 그들은 ‘스모킹 건’이라고 주장되는 어떤 것을 제시할 수도 있다. 그러나 반대 증거들은 자주 최소화되고, 무시된다. 칙쇼루브 이야기가 그 하나의 사례이고, 눈덩이 지구(Snowball Earth)는 또 하나의 사례이다. 또 다른 어떤 것이 있을까 생각해보라.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8/06/surprises-chicxulub-tale-dino-extinction/ ,

출처 - CEH, 2018. 6. 5.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863

참고 : 6648|6408|6567|6077|5371|3583|4639|691|5983|5392|5227|4136|2452|4876|4629|4615|4175|5237|6497|6625|6541|5060|4320|3271|2171|4496|5032|6227|5682|2106|5557|6127|6173|6177|6187|6226|6233|6249|6252|6282|6318|6338|6352|6383|6403|6429|6484|6488|6496|6511|6520|6539|6580|6583|6683|6707|6709|6710|6712|6714|905|738|740|741|6102|6762|6766|6769|6774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