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창조신앙

김무현
2004-11-25

합하여 세워질 기독 지성인의 성막


       이곳 College Station에서는 BSF (Bible Study Fellowship) 성경공부 'Life of Moses' 가 진행중 입니다. 출애굽기 31장을 묵상하던 중 다음의 구절에서 한 비젼(vision)을 보게 되었습니다.

“브사렐(하나님의 그늘(보호)속에)을 지명하여 부르고 하나님의 신(Spirit of God)을 그에게 충만하게 하여 지혜(skill) 와 총명(ability)과 지식(knowledge)과 여러 가지 재주(crafts)로  공교한 일을 연구하여...” (출 31:3-4). 

“무릇 지혜로운 마음이 있는자에게 내가 지혜를 주어 그들로 내가 네게 명한 것을 다 만들게 할지니” (출31:6) 

“무릇 내가 네게 명한 대로 그들이 만들지니라” (출31:11)

즉 하나님께서 믿음의 지성인들을 지명하여 부르시고 그들의 지혜와 총명과 지식과 재주를 총동원하여 하나님께서 임재 하실 성막(Tabernacle)을 지음으로 만천하에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라고 하신 것입니다. 즉 우리의 학문과 교육과 예술과 기술의 주인이 하나님임을 인정하고 그 연구와 창작을 통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드리되 세속적 생각대로 임의로 하지말고 계시하여주신 성경의 말씀에 기초를 두고 하라고 명하신 것입니다.

“모든 이론을 파하며 하나님 아는 것을 대적하여 높아진 것을 다 파하고 모든 생각을 사로잡아 그리스도에게 복종케하니” (고후 10:5) 

“ 하늘과 땅에서 보이는 것들(자연과학, 형이하학, 예술)과 보이지 않는 것들(인문사회 과학, 형이상학)과 만물이 다 그로 말미암고 그를 위하여 창조되었고” (골 1:16) 

“그(예수) 안에는 지혜와 지식의 모든 보화가 감취어 있느니라” (골 2:3) 

“이는 너희가 그(예수)안에서 모든 일 곧 모든 구변과 모든 지식에 풍족하므로“(고전 1:5)

지금  자연과학과 인문 사회과학을 포함하여 모든 학문의 패러다임은 진화론적 인본주의입니다. 즉 지금의 학문이란 인본주의의 바벨탑을 쌓고 창조주 하나님께 대적하여 높아진 것입니다. 진화론적 인본주의의 패러다임 아래서, 교육현장에서, 연구실에서 하나님의 임재와 영광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잃어버린 것들이 회복되어져야 합니다. 가장 치열한 영적 전투는 삶의 현장에서 뿐만 아니라 학문과 예술의 장에서도 치열하게 전개되어야 합니다. 오늘날도 창조주 하나님께서는 그의 영광을 드러내기를 원하는 기독 지성인들에게 지혜와 총명과 지식을 공급하여 줄 것이니 공교한 일들을 연구하여 보라고 지명하여 부르시며 약속하십니다. 세상 학문의 패러다임에 끌려 다니지 말고 내가 명한 대로 즉 성경말씀으로 계시된 내용을 중심으로 진리를 추구하라고 하십니다.

창조주 하나님께 영광을 드리는 성막의 건축은 한 두 사람의 노력으로 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모든 믿는 자들이 함께 동참할 것을 명하고 계십니다.

출애굽기 25:2-9을 보면

“이스라엘 자손에게 명하여 내게 예물을 가져 오라 하고 무릇 즐거운 마음으로 내는 자에게서 내게(하나님께 )드리는 것을 너희는 받을지니라 너희가 그들에게서 받을 예물은 이러하니 금과 은과 놋과 청색, 자색, 홍색실과... 내가 그들 중에 거할 성소를 그들을 시켜 나를 위하여 짓되 무릇 내가 네게 보이는 대로 장막의 식양과 그 기구의 식양을 따라 지을지니라” 라고 말씀하십니다.

즉 한 두 사람의 힘이 아닌 모든 자원하는 기독지성인들의 합력된 손과 발과 머리와 재물을 통하여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학문과 문화/예술의 장막을 세워가라는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작은 금이나 홍색, 자색실을 바쳤을 때, 과연 그것이 성막을 짓는데 얼마나 도움이 될까 의심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러한 것들이 어우려져 결국 광야에 성막이 만들어 졌습니다. 그러한 적은 재물과 작은 학문적 노력들이 합하여 졌을 때 진화론적 인본주의의 바벨탑 위에 우뚝 솟아있는 현 학문의 패러다임을 무너뜨릴수있고, 창조주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학문과 예술의 참 진리의 성막이 세워질 수 있다는 겁니다. 그곳에 주님이 모든 학문과 예술의 주인으로 영광 중에 거하실 것입니다.

그렇다고 지금까지의 과학, 철학, 학문, 예술들이 다 무용한 것이므로 버려져야 된다는 것은 아닙니다. 출애굽기 12장 35-36절에 보면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으로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의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고 말씀 하십니다.

성막을 지을 수 있었던 모든 재료들이 결국 애굽사람들로부터 온 것임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또한 창세기 15:13-14에서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통하여 예언적으로 약속하신 것이기도 합니다.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정녕히 알라. 네 자손이 이방에서 객이 되어 그들을 섬기겠고 그들은 사백년동안 네 자손을 괴롭게 하리니 그 섬기는 나라를 내가 징치할지며 그후에 네 자손이 큰 재물을 이끌고 나오리라”

애굽사람들로부터 받은 재료를 가지고 하나님의 임재와 영광을 위한 성막을 지으라고 하신 하나님의 뜻은 무엇일까요? 그 애굽의 재물들이 그 전까지는 피조물/우상들을 숭배하며 창조주 하나님을 대적하는데 쓰여졌던 것들입니다. 똑같은 재료들인데 앞으로는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성막을 세워가는데 사용될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즉 지금까지의 진화론적 인본주의에 바탕을 둔 지적, 예술적 활동들은 다 쓸모없는 것이니 쓸어버리고 처음부터 새로 시작해야 된다는 것이 아닙니다. 단지 지금까지 여러 분야에서 축적된 연구와 자료들을 진화론적 인본주의의 안경을 벗어버리고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고 해석해야 된다는 것입니다. 학문이나 기술, 예술 그 자체는 가치 중립적이지만, 그것을 해석하고, 이해하고, 사용하는 것은 배경신념의 문제입니다. 토마스 쿤(Thomas Kuhn)도 과학이 절대적 진리가 지배하기보다는, 그 시대의 패러다임이 지배한다고 역설한 바 있습니다. 인간과 우상과 피조물을 숭배하는데 쓰였던 애굽의 재물들을 패러다임의 전환을 통하여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성막 건축의 재료로 사용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한 두 사람의 헌신이 아닌 모든 기독 지성인들의 각 분야에서의 공헌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것이 금이나 놋이나 청색실이나 홍색실 각각의 모습으로 바쳐질 때는 도대체 성막을 언제 세울 수 있을까, 계란으로 바위치는 격이 아닌가 의구심이 들기도 할 것입니다. 하지만 그러한 것들이 바쳐지지 않고는 성막이 세워질 수 없습니다. 또한 하나님께서는 그러한 일에 자원하는 사람에게 지혜와 총명과 지식으로 함께 하실 것을 약속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성막은 모세시대 사람들의 손과 발을 통하여 광야에 세워졌습니다. 당신은 이 시대의 기독 지성인의 한 사람으로서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학문과 예술의 성막에 대한 비젼을 갖고 계십니까? 혹시 하나님께서 당신을 이 시대의 브사렐로 지명하여 부르시지는 않으셨습니까?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332

참고 :

Ken Ham
2004-08-13

창조 복음주의 (창조의 타당성 제 2부) 

(Creation Evangelism, Part II of Relevance of Creation)


주님은 왜 세계적인 규모로 창조과학 선교를 일으켰을까? 그런 조직이 왜 중요할까? 창조과학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것은 진화론을 박살내는 일을 우리한테 맡기시려는 것뿐만이 아니고, 우리 사회 안에 복음을 수용할 수 있는 기초를 다시 복원하시려는 것도 주님의 목적이라는 것임을 인식하여야 한다. 교회가 사회 속으로 창조 복음운동을 전개하려 할 때면, 인본주의 철학이라는 역류와 맞닥뜨릴 뿐만 아니라, 하루가 다르게 이교에 물들어가는 문화 속에 뿌려진 우상숭배의 씨앗들이 자라나고 있다는 사실을 목격하게 될 것이다.

 

진화론과 사회

오늘날 서유럽의 여러 나라들을 살펴보면, 우리는 다음의 것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즉, 동성도착행위의 증가, 임신중절행위에 대한 지지율의 증가, 권위에 불순종하려는 사람들의 증가, 일하기 싫어하는 사람들, 결혼을 포기하는 사람들, 옷을 벗으려는 사람들의 증가, 포르노 음란물들의 증가, 등등 어찌 이런 현상들뿐일까! 우리는 또한 이런 것들도 알게 된다. 즉, 교회는 예전처럼 효과적이 아니라는 사실 말이다. 크리스천들은 자유를 유지하기 위하여 싸우고 있다. 그러나 몇 년 전만 해도 이러지 않았다. 복음운동가들은 예전에 받았던 반응들을 이제는 더 이상 받지 못하고 있다. 사람들은 예전처럼 자진해서 자녀들을 주일학교에 보내지 않는다. 교육제도는 더 이상 기독교적이라고 할 수 없게 되었다. 전반적으로 교회들은 신도 수가 유지될 정도이거나, 아니면 문을 닫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을 뿐이다. 교회부흥이 극적으로 일어난 경우는 거의 없다. 무디 (Moody)는 생전에 자기 주일학교에 수천을 헤아리는 학생을 더 받았었지만, 오늘날 이런 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사회에 어떤 일이 있었기에 이렇게까지 되었을까? 예수 그리스도의 이야기를 끄집어내기만 하여도 비웃고, 복음에 열린 마음을 보이지 않는 사람들이 오늘날 수없이 많은데, 그 이유는 무엇일까?

얼마 전까지만 하여도 창조에 대한 믿음이 사회의 기초였다. 각급 학교와 대학교에서 창조의 믿음을 가르쳤다. 창조신앙의 기초는 절대적 가치의 존재를 믿는 것이다. 창조주 하나님께서 모든 규범을 만드시는 권리를 가지고 계셔서, 우리들에게 옳고 그른 것을 구별해 주신다는 믿음이다. 사람들은 주일학교에서 이러한 기독교적 절대 가치를 가르쳐주기 때문에 자진해서 자녀들을 주일학교에 보냈었다. 크리스천이 아닌 사람들도 전반적으로는 성경에 기초한 이러한 율법들을 인정하고 준수하였다. 동성행위자들은 투옥되었고, 임신중절은 살인행위로 간주되었다. 그런데 무슨 일이 벌어졌는가? 찰스 다윈이라는 사람으로 인해서 사기극이 벌어진 것이다. 그가 자연선택과 종의 변이 문제에 어느 정도 공을 세웠던 것은 인정할 수 있다. 그러나 그는 자기 조부로부터 배웠던 진화론적 이념을 적용시켜 과거에 관한 학설을 창출해내기 위하여 모든 사실들을 의도적으로 하나로 묶으려하였다. 그런 다음 다윈은 진화론 학설을 일반화시켰다. 그리고 사람들에게 그 이론을 그대로 믿게끔 오도하였던 것이다. 오늘날까지 크리스천들도 진화론에 속고 있다. 그것은 하나의 신앙이다. 교회는 그 상황을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옳은지를 모르고 있었다는 사실이 들통났다고 해야 옳다. 많은 사람들이 속아서 진화론을 과학이라고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 이론은 우리 사회에 만연되기 시작하였던 것이다.

이제 우리는 다 같이 사람은 죄 많은 존재라는 사실을 인식하자. 그들은 마음으로부터 인본주의자이기 때문에 그들은 하나님에게 악의를 품고 있는 것이다. 사람은 빛보다는 어둠을 사랑한다. '대저 그 마음의 생각이 어떠하면 그 위인도 그러한즉' 이런 이유로 인해서 우리한테는 옳은 것보다는 그른 것을 좋아하는 경향이 있다. 플레이보이 잡지와 성경을 탁자 위에 올려놓고, 사람이 어떤 쪽을 집어들고 읽는가를 지켜보면 누구라도 이런 사실을 쉽게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지난 수 세기 동안, 비-크리스천들은 진화론 사상을 하나님의 존재를 부정하는 신념체계로 쉽게 수용하였다. 그들은 우리도 과거도 현재도 우연의 존재라고 우긴다. 예컨대 우리를 소유하는 존재는 없다. 그래서 우리 자신은 우리가 소유한다고 주장한다. 이것은 사람이란 어떤 누구한테도 복종할 의무가 없다는 뜻이다. 이러한 사상이 사회 속에 확고히 자리를 잡아감에 따라서, 사람들은 다음과 같은 질문을 묻기 시작하였다. 즉, '만약 진화론이 진리고 창조주인 하나님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결혼에 관한 법률은 왜 있는가? 성적 탈선행위를 규제하는 법률이 왜 있는가? 우리가 옷 벗기를 원하면서도 왜 옷을 벗을 수 없는가? 왜 우리는 임신중절을 해서는 안 되는가? 여하튼 태아를 죽이는 행위는 필요하지 않는 동물을 제거하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다시 말해서, 진화론의 신념체계가 사람은 누구의 소유물도 아니기 때문에 원한다면 무엇이라도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신념을 인본주의 도덕률의 기초로 제공해주었다. 그래서 더 이상 옳고 그른 기준은 없었고, 또 현재도 없다고 주장한다.

현재 우리 사회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근본적인 대결은 창조신앙에 기초를 둔 기독교 신앙, 즉 절대론과 '모든 것은 우연이' 라고 주장하는 진화론적 근거를 제공하는 인본주의적 종교관, 즉 상대적 도덕률과의 사이에 벌어지는 대결이다.

이 두 체계 중 어느 하나가 결국에는 다른 하나를 압도하고 퇴출시키게 되어 있기 때문에 결코 오랫동안 사이좋게 공존할 수는 없다. 창조신앙이 사회의 기조를 이루고 있을 때에는 임신중절 지지자와 포르노 산업 지지자들과 같은 부류들, 다시 말해서 절대 가치를 부인하는 자들이 형무소로 갔었다. 그런데 진화론이 우리 사회의 기조로 수용된 이 마당이고 보면, 과연 앞으로는 누가 형무소행이 될 것인가? 성경의 절대적인 말씀들을 순종하여야 한다고 주장하는 우리들이 그렇게 될 것 같지 않은가?! 이 말은 결코 과장된 한탄이 아니다. 만약 현재 우리 사회의 진행방향에 그 어떤 변화의 계기를 가하지 않고 방치한다면, 여러 가지 입법안들이 그러한 추세를 가능하게 할 것이다.

현재 미국에서 망명생활을 하고 있는 루마니아의 최대 성결교회의 목사였던 요셉 톤 (Josef Ton)은 1982년 4월 15일, 목요일자 호주의 크리스천 신문 'New Life'에 이렇게 진술하였다. '서유럽의 기독교가 파괴된 것에는 두 가지 요소가 있다는 것이 나의 결론이다. 그 중 하나는 진화론이고, 나머지 하나는 자유주의 이론이다... 자유주의 이론은 성경과 우리의 신앙에 적용된 진화론 바로 그것이다.'

제임즈 헬피와 마르티 헬피 (James and Marti Helfi)의 저서 'By Their Blood-Christian Martyrs of the 20th Century' (Most Media 판)의 49쪽과 50쪽에 보이는 해설을 한 번 읽어볼 가치가 있다.
'서방세계로부터 유입되던 새로운 철학과 학설들은 기독교에 대한 중국인의 신앙을 좀먹고 말았다. 소위 주류 개신교 교파들의 물결은 진화론을 가르치면서 성경의 초자연성을 외면하기 시작했다. 감리교파, 장로교파, 조합 교회주의자파, 그리고 북침례교파가 특히 타격을 받았다. 영국의 버트런트 러셀 (Bertrand Russel)은 무신론과 사회주의를 설교하였다. 그와 같은 선생들의 파괴적인 저서들은 정통 기독교 교리를 훼손하였다. 그 결과로 정통 복음 선교단들에 의해서 가르침을 받던 중국의 지식인층들은 마르크스주의의  등장에 취약한 체질이 되고 말았던 것이다.' 
진화론은 교회와 사회를 파괴하고 있다. 그래서 크리스천들은 이 사실에 눈을 크게 떠야 한다!

 

바울과 희랍인들

자, 그러면 이 일을 위해 무엇을 하여야 하겠는가? 주님은 대단히 강력한 도구를 마련해 주셨다 ━ 그것은 바로 창조 복음운동이다. 오늘날 교회가 예전에 비해 그토록 비능률적이 된 주요 이유는 교회가 펼치고 있는 복음전도 방법이 옳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우리는 생각한다. 교회는 십자가와 그리스도의 뜻을 선교하고 있다. 그러나 그것은 예전처럼 효과적이 아니다. 이 점에 관해서 우리는 신약성경에서 배워야 할 것이다. 사도행전 14장과 17장에 희랍인들한테 벌렸던 복음전도 운동에서 두 가지 특별한 예를 찾아볼 수 있다. 그것은 유태인들한테 벌렸던 전도운동과는 사뭇 달랐다. 바울이 그리스로 전도 여행을 떠났을 때, 그는 예수 그리스도와 십자가에 관한 설교를 하지 않고 창조주이신 참 하나님에 관한 이야기를 시작하였다. 거기서부터 그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였던 것이다. 희랍인들은 일종의 진화론을 신봉하고 있었던 것이기에 그들은 자기 자신들 위에 권능으로 계시는 하나님의 존재를 몰랐다. 우리는 또한 신약성경 (고린도전서 1:23)에서 이교도들(희랍인들) 한테는 바보 같은 소리로 들리는 십자가의 설교를 엿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유태인들한테는 그것은 장애물이었다. 이것을 심각하게 생각하면, 우리는 왜 바울이 희랍인들한테는 창조론적 기초 위에서 접근하였는지 이해하게 될 것이다. 희랍인들은 하나님을 창조주로 믿지 않고, 그 대신에 일종의 진화론적 형태에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 이것이 그들로 하여금 잘못된 기본을 갖게 하였던 것으로서, 이 세상에 대한 사색을 잘못된 틀 속에 묶이게 하였다. 그런 까닭에 십자가의 설교는 그들한테는 순전한 엉터리로 들릴 수밖에 없었다. 바울은 희랍인들에게 그리스도를 설교하기 전에 복음을 설교할 수 있는 바탕을 그들 속에 마련하여야 한다는 것을 너무도 잘 알고 있었기에, 그는 선교의 기초로 창조의 메시지를 먼저 설교하였다. 거기서부터 바울은 그리스도의 부활의 메시지를 설교할 수 있었던 것이다.

유태인들에게 설교를 할 때마다 그는 창조의 메시지보다는 그리스도와 십자가의 가르침을 먼저 설교하였다. 유태인들은 이미 올바른 기초가 되어있었다. 그들은 창조주 하나님에 대한 신앙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 그것이다. 따라서 그들은 사고의 올바른 구조를 가지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예수님을 받아들이기를 거부하였으니 어쩌겠는가!

지금이야말로 교회는 각성하고 예전에는 유태인들의 사회와 같았던 우리 사회가 더는 그렇지 않고 오히려 희랍인들의 사회처럼 되어버린 사실을 직시하여야 할 때이다. 예전에는 창조사상이 우리 사회의 기초에 자리하고 있어서 예수 그리스도의 메시지를 전도하는데 크고 긍정적인 반응을 효과적으로 거둘 수가 있었다. 그런데 오늘날에 와서는 그 기초가 거의 무너져버리고 그 자리에 진화론 사상이 차지하고 들어앉은 꼴이 되었다.

우리는 주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선교할 수 있기 전에 먼저 창조메시지의 기초를 구축하여야 할 것이다 ━ 복음을 온전히 세울 수 있는 기초가 그것이다.

우리는 다량의 신약성경과 시편, 그리고 잠언을 배포하는 전도가 유행처럼 되어버린 사실을 깊이 생각하여야 할 것이다. 만약에 이들의 선교활동에 창세기 1장에서 11까지도 포함되어 있다면, 바울이 사도행전 14장과 17장에서 사용하였던 것과 같은 뜻으로의 복음전도의 기초를 마련하였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성경 중에서 이 부분을 읽었던 사람들의 삶에 복음전도의 효과가 더욱 크게 나타날 것을 믿는다.

 

복음전도의 방법

우리의 죄 때문에 그리스도가 죽으셨다는 것, 회개의 필요성, 그리고 그리스도를 우리의 구세주로 받아들이는 것, 그리고 모든 결과는 성령님에게 일임하는 것으로 설교는 충분하다고 느끼는 크리스천이 많다. 그렇지만 초기의 복음전도자들은 전도 대상에 따라 설교를 다르게 하였다는 것은 명백하다. 그 실예들이 사도행전과 복음들 속에 잘 나타나있다.

요한 4장 - 예수님은 우물가에서 '생명수'를 사용하였다.
사도행전 2장 - 베드로는 설교를 오순절 날에 있었던 사건들에 대한 설명으로 시작하였다.
사도행전 3장- 베드로는 일으켜 세워주었던 절름발이로 하여금 하나님의 능력을 말하게 하였다.
사도행전 7장 - 스데반은 유태의 산헤드린 (Sanhedrin) 평의회에 역사를 교습하였다.
사도행전 17장 - 바울은 이방인 (희랍인)에게 창조주 하나님에 관해 설교하였다.

주님은 창조과학 선교를 세계적인 규모로 펼치시어 우리 사회의 복음화를 위해 필요한 도구가 준비되게 하시려는 것이다. 만약에 우리들 하나님의 권속들이 창조신앙을 전도의 도구로 사용하지 않는다면, 그 때엔 우리들은 이웃에게 효과적인 진리 전도 방법을 소홀히 취급하였던 결과로 괴로움을 당할 것이다. 이것이 창조과학을 이용한 전도가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전도방법에 속한다고 믿는 우리의 입장이다━창조과학 전도는 기독교 교리를 떠받치고 있는 기초에 관계하기 때문이다━문제는 그 기초가 우리 사회에서 대부분 제거된 채로 있지 않은가!

우리가 이 메시지를 호주와 미국, 그리고 여타 다른 지역에서 선교하고 있는 동안, 우리는 그 곳 사람들에게 창조(Creation)와 같은 창조선교 자료들 배포하였다. 그들도 창조론 분야에 관한 문제로 다른 사람들에게 도전할 때 이 자료들을 사용하였던 결과로 상대방들이 복음에 대해 열린 마음을 갖게 된 것을 발견하였다고 한다. 그런데 예전의 그들은 예수 그리스도에 관해 말이 나올 때면 그냥 조소로 대응하던 사람들이었다고 한다. 창조 복음전도가 효과를 나타난 것이다.

 

씨뿌리기와 추수

씨 뿌리는 자의 우화를 생각해 보자. 씨가 자갈밭이나 가시밭에 떨어졌을 때, 씨는 싹을 내어 자랄 수 없다. 씨는 준비된 토양에 떨어졌을 때에만 자랄 수 있다. 우리는 씨를 뿌린다, 복음을 상징하는 씨다. 우리가 뿌린 씨가 진화론 철학이라는 가시밭 토양에 떨어지고 있다. 우리가 뿌린 씨가 동일과정론 지질학이라는 자갈밭에 떨어지고 있다. 우리가 뿌리는 씨는 준비된 토양이 필요하다. 창조 전도를 통해서만 우리는 온전히 밭을 갈아서 파종과 추수를 가능하게 할 것이다. 우리 교회가 사회로 나아가 창조 전도를 시작한다면, 그 결과는 어떨까? 한 번 상상해보자! 창조전도는 교회부흥에 기여할 수 있는 전도의 방법 중의 하나로 기대해도 부족함이 없을 것이다. 그 뿐만이 아니다. 새로운 교인이 교회를 찾아오면, 제일 먼저 성경 중에서도 창세기를 읽을 것을 권해야 옳다. 그래야만 새 교인은 기독교에 관해 모든 것을, 특히 기독교 교리의 기본에 관한 모든 것을 배울 수 있다. 그렇다고 오늘날의 사회에서 그리스도에 관한 설교만 가지고서는 아무런 결과도 거둘 수 없다는 뜻은 결코 아니다. 그것은 우리 사회 속에 기독교 창조 신앙의 잔영이 아직은 남아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서 아직은 우리 사회 속에 하나님이 지존한 존재이시고, 성령님은 인간의 전도사역의 실패여부에 의해 전혀 제한을 받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와 같은 창조 신앙의 잔영도 매우 빠르게 사라지고 있어서, 사회의 반응은 예전 같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그러니 우리는 분연히 일어나서 옛 희랍사회처럼 되어가는 우리 사회에 하나님이 마련해 주신 도구를 사용하여서 기독교 교리의 기초가 온전히 회복되어, 교리의 구조가 건전하게 설 수 있도록 하여야 할 것이다.

오늘날 우리 사회에서 이런 주장들이 들린다. 즉, '당신은 모든 종교의 교리와 신앙 그리고 활동의 자유(tolerance)를 인정하여야 한다.' 이 말에 이렇게 대응하는 크리스천의 말도 들린다. 즉, '나도 그래야만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종교의 자유를 인정하여야 한다.' 호주에는 '신앙의 자유 (Toleration)' 라고 호칭되는 단체가 있다. 그들의 주목적은 호주 안에서 모든 종교의 교리와 신앙, 그리고 활동의 자유를 신장하는데 있다고 선언한다. 그러면서도 그들은 반대하는 내용을 일일이 내걸었다. 예컨대, 그들은 학교에서 창조론을 가르치는 것을 반대한다. 모든 종교의 교리와 신앙, 그리고 활동의 자유라고 하는 그들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그들의 행동은 절대 가치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그리스도는 '나는 길이요' 라고 하셨는데, 그것은 여러 길 중의 하나의 길을 뜻하지 않는다. 그리스도는 '나는 진리다' 라고 하셨는데, 그것은 진리로 가는 여러 가지 다른 길과 수용할만한 여러 가지 접근 방법 중의 하나라는 뜻이 아니다. 만약 누구라도 절대가치를 인정할 수 없다면, 그는 그리스도를  인정할 수 없다는 뜻이다.

우리가 지금 당면하고 있는 것은 창조론 대 진화론의 대결이라는 과학에 관한 학술적인 토론에 한정된 대결이 아니다. 우리는 지금 기독교 교리의 창조론적 기초 위에서 표방하는 절대 가치론을 위해 진화론에 기초를 두고 있는 인본주의의 상대론적 도덕률과 대결하고 있는 것이다. 다시 말하자면, 서로 다른 두 종교 간의 싸움이다. 그리고 그 싸움이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는 것이다. 크리스천들은 속아서 인본주의 종교의 기초가 과학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것은 과학이 아니다. 진화론은 과거에 관한 일종의 신념체계다. 그들은 그들이 세운 이 신념체계를 이용하여 세상에 그 어떤 기준도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우리는 원하는 것이면 어떤 것도 할 수 있으며, 우리를 지배하는 왕이 없기 때문에, 어느 누구도 우리를 지배할 권리가 없다고 주장하는 인본주의 종교를 정당화한다. 이런 것이 지금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충돌이다. 이것이 우리가 싸우려는 대상이다.

그런데 우리는 바울이 일러준 일을 해낼 준비가 되었을까? 분연히 일어서서 성경의 가르침을 죽기로 지킬 각오가 되어 있을까? 우리는 지금 여러 대학교에서 교수들이 교수하는 내용에 분연히 반대할 준비를 다 갖추었을까? 교수들이 그들의 주장을 관철하려고 일어섰을 때 그들이 하나님에게 역행하는 편견을 가진 죄 많은 인간들이라는 사실을 우리는 기억하여야 할 것이다. 베드로후서 3:3-7은 흥미있는 예언으로, 말세에 사람들은 진리를 '부러 잊으려' 할 것이라고 하였다━그들은 그 어떤 증거를 대어도 진리를 고의로 거부하려 할 것이라는 것이다. 이 글의 내용은 그들이 자진해서 다음의 세 가지를 거부할 것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1) 창세에 지구는 물에서 나와 물로 덮였었다━창세기에 기록된바 그대로다. (현대 지질학은 지구가 용해된 덩어리 [molten blob] 이던가, 그와 비슷한 고체형으로 시작되어 지구가 완전히 냉각되기 전 수 백만년 동안은 물이 없었다고 한다.) 

(2) 지구는 노아의 홍수 당시 물로 덮였었다. (현대 지질학은 물론 수많은 교회들까지도 지구 역사상 전 세계적인 규모의 대홍수가 있었다는 것을 부인한다.) 

(3) 장차 불로서 내리는 심판이 있을 것이다. (인류의 멸종은 태양의 냉각으로 인한 지구의냉각으로 될 것이라는 주장이 있다!)

만약에 현대 지질학이 역사상 전 세계적 규모의 대홍수가 있었다는 사실을 사실로서 인정한다면, 그들은 성경이 진리라는 사실을 인정하게 될 것이다. 그 때가 되면, 그들도 예수님이 물로 세상을 심판하였던 것처럼, 다음에는 불로써 심판하실 것이란 예수님의 가르침을 수용할 것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증거가 아무리 확실해도 일부러 (혹은 고의로) 진리를 모르려고 한다. 그래서 이 싸움은 증거에 관한 싸움이 아니고, 믿음의 싸움이다.

이 창조의 메시지가 전파됨에 따라서, 사람들은 이 메시지가 우리 사회와 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을 이해하는 열쇠라는 사실을 인식하게 되었다━왜 무법행위와 동성애가 발호하는지, 왜 임신중절 지지자들이 임신중절을 지지하는지를 알게 되었다. 이제는 이러한 사회악들이 발호하는 이유를 알게 된 이상, 우리는 이제 더 이상 수수방관하고 있을 수 없다는 것을 확실히 인식하게 되었다. 그 열쇠를 가진다는 것은 문제에 대한 접근방법을 알아내는 도구가 마련되었다는 뜻이다. 창조의 메시지야말로 진정으로 강력한 도구가 아니겠는가! 우리들의 주된 목적은 성령님의 인도를 따라 하나님을 영광되게 하고, 그리스도와 그의 복음을 전파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고, 가능한 한 많은 비-크리스천들은 물론 크리스천들한테 이 창조의 메시지를 전파하는데 열과 성의를 다 해야 할 것이다.

*Ken Ham : http://www.answersingenesis.org/home/area/about/ham.asp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6/i2/creationII.asp

출처 - Creation 6(2):17, November 1983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48

참고 : 2313|2311|548|2864|6082|778|3722|4069|5179|3077|330|518|5470|6112|3186|4140|3682|2067|4647|6152|6153|5376|3778|5809

christiananswers.net
2004-08-12

창조론 대 진화론 - 교회가 당면한 문제는 무엇인가?


권위 (Authority)

하나님 말씀의 권위 인간 의견의 권위

이것이 최우선적인 문제이다. 여타의 문제들은 작거나 크거나 모두 이 문제와 연관된다. 우선, 우리들은 창조론과 진화론의 문제에 관한 한 하나님 말씀은 과연 인간의 의견과 양립할 수 없는가 하는 측면부터 정립해 둘 필요가 있다. 아래 표는 이 두 화두간에 존재하는 주요한 상충점들을 개관하고 있다.  

'인간의 의견' 이라는 관념을 가지고 우리는 인간의 '기존의' 역사관을 정립하고 있다. 거의 모든 교육기관에서 이 기존의 인간 역사관을 옳다고 가르친다. 이 현실을 인정하고, 그 다음......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은 이러하니라 ..."라는 화두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설명할 필요가 있다. 어쨌거나, 창세기 1장에서 11장의 내용에 대한 인간의 해석이 구구하게 많은 것이 사실이 아닌가? 그 문제의 판단을 돕기 위하여 우리는 다음의 기준들을 적용하려한다.

1. 가능한 최고의 번역을 통하여 원문이 뜻하는 일차적이며 솔직하고 자연스럽고 명백한 의미를 파악한다.
2. 히브리어 원문이 의도하는 의미에 대한 언어학자들의 압도적 의견일치를 확보한다. 여기에서 우리는 신학자들의 의견을 참고하지 않으려 한다. 그것은 신학자들이 일반화된 세속적인 의견과 원문을 '조화시킬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도출하려 기도하기 때문이다. 옥스퍼드 대학교의 James Barr 교수는 세계의 유수 대학교의 히브리어 교수들 가운데 창세기 1-11장의 저자의 의도가 글이 읽히는바 그대로 단순하고 솔직하였을 것이라는 점에 동의하지 않는 교수는 없다고 썼다. 다시 말해서, 전 지구적인 홍수, 보통 날짜로서의 엿새, 모든 사람들은 참 사람 아담과 하와의 후손이라는 점, 모든 사물의 시작 때부터 기록하는 연대기 (chronology)로서 작성된 가계혈통, 등등.

신약성경도 창세기 초두의 몇 장에 말씀들을 가감 없이 솔직한 이해를 압도적으로 지지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려 한다. 요컨대, 일반화된 성경외적 세속적 의견을 무시하고, 종교개혁 이후 시기에 있었던 모든 유서 깊은 해설에서 볼 수 있는 바대로, 무엇보다 먼저 성경적인 판단기준만을 사용하려한다.


중요한 불일치 점 (모두 20 여 가지가 넘는다.)

 주제

하나님의 말씀

사람의 의견

출현한 순서

태양 이전에 지구,
물고기 이전에
과일나무

지구 이전에 태양,
과일나무 이전에 물고기

최초의 사람

흙으로부터
직접 만들어짐

이전에 있었던 동물의 후손

창조에 걸린 시간

만물은
6일 동안 창조됨

모든 것은
광대한 시간에 걸쳐 나타남

죄의 심판으로서
노아의 홍수

전 지구적인 홍수

지역적인 홍수

죽음, 폭력,
고통, 피흘림(사람과 동물)

아담의 불순종으로
인함

아담 이전에 이미 약육강식과  
적자생존의 법칙 존재

사람의 타락과 저주

피조물 모두에게 영향

사람 이전에 이미 수 십억 년 동안
피조물도 썩어짐의 종노릇함으로
신음함.(롬8장)

여기에서 기독교인는 다음 중 하나를 선택하여야 한다. -

1. 일반화된 세속적인 관념을 포기한다.
2. 성경에 대한 믿음을 포기한다.
3. 인간의 의견과 조화를 기도한다.

 

성경의 무오성

성경의 무오성에 관해서 수없이 많은 의견들이 피력되었다. 그런데 성경의 내용은 대부분 자명하다. 간단히 말해서, 만약 성경이 얼마쯤은 진리를 얼마쯤은 오류를 담고 있는 것이라면, 어느 것이 참이고 어느 것이 오류인가를 누가 판단할 것인가? 하나님이나 기독교 또는 예수님에 관해서 무엇을 어떻게 우리는 확실히 알 수 있을까? 어쩌면, '하나님은 사랑이다'라는 명제도 하나의 오류일는지 모른다.

'A는 非A가 될 수 없다' 라는 논리의 기본법칙을 어기면서까지 진리를 '종교적 진리'와 '과학적 진리'로 분리하려는 기도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죽은 예수는 몸으로 살아났든가, 아니면 살아나지 않았다. 살육행위가 아담 이전의 세상에도 있었든가, 아니면 없었다. 그리스도는 영적 형태로 즉 실존적으로는 진공형태로 인간역사의 무대 위에 등장한 것이 아니라, 아담으로부터의 장구한 혈통의 일부분으로 치밀히 펼쳐놓은 역사의 구조 속에 아담의 후손으로 태어났다. 기독교적 신앙이 신임을 받으려면, Schaeffer가 호칭한 '역사와 우주'의 본질에 관해 성경이 언급하는 대목은 반듯이 진실이 틀림없어야 한다. 예수님은 이렇게 말씀하셨다. 즉, 예수님이 이 땅에 일을 말할 때 믿지 못하는 사람들이 어떻게 하늘나라의 일을 말할 때 믿을 수 있겠는가? 라고.

참 성경에 대한 신앙은 과학 교본이 진리로 인정하는 계시만을 철저하게 주장하여야 한다는 뜻이어서는 안 된다.

 

하나님의 본성 (The Nature of God)

이 질문은 '신'이 진화의 기능으로 창조의 사역을 하였는가 하는 명제이기보다는 하나님은 성경 속에서 스스로를 드러내시며,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창조하셨고, 또 심지어 창조하실 수 있었으며, 그렇게 하셨는가 하는 명제다.

1. 하나님의 선하심 - 하나님은 창조하시기 위해 죽음과 투쟁을 이용하셨을까? 또 죄가 이 세상에 등장하기 이전부터 고통의 오랜 세월을 통해서 강자가 약자를 쓸어버리게 하셨을까? 하나님은 살육으로 얼룩진 세상을 보시고, 그런 폭력의 정점에 있는 세상과 또한 병고에 찌든 인생살이를 보시고 '보시기에 좋았더라' 라고 하셨을까?

2. 하나님의 진실하심 - 만약 하나님께서 진화의 기능으로 창조의 사역을 하셨다면, 실질적으로 모든 성경 독자들을 역설적인 인상으로 압도하면서 말씀 중에 사람들을 오도하셨을까?

하나님의 기적 사역의 능력과 지혜.  

창세기적 창조를 부정하는 사람은 복음서의 기적들도 동반해서 부정하는 사례가 비일비재하다는 사실은 우연의 일치일 수 없다. 만약 어떤 신이 목적하는 바를 성취하기 위하여 수백만 년이라는 시간이 경과하는 동안 '인과절차(因果節次)'를 밟아야 하고, 시행착오를 거치며, 수없이 많이 막다른 골목과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뒷골목과 마주친다면, 그런 신은 오랜 동안 시신으로 있던 사람을 눈 깜작할 사이에 되살리고, 수천 명이 먹을 수 있는 양의 떡과 물고기를 '無로부터 (ex nihilo)' 창조하고, 지구의 중력을 부정하듯이 물 위를 걸을 수 있는 초자연적인 힘을 가진 신은 결코 아니란 것은 분명하다.


성경적인 우주의 구조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좋았더라"리고 하셨던 세상이 아담의 죄로 인해서 망가졌고 저주를 받아 신음하고 있지만, 언젠가는 죄도 죽음도 없는 천국으로 회복될 것이다. 창조/타락/회복이라는 구조는 히브리어나 희랍어 원문의 곡해(曲解)에 기초하고 있는 것이 아니고, 신 구약의 조직을 통하여 상세하게 짜놓은 구조다.

 

복음서의 논리적 기초 

십자가가 있어야 했던 진정한 이유는 인간의 타락 (Fall) 때문이다. 최초의 참사람 아담으로 인해서 죽음이 왔지만, 두 번째 참사람으로 인해서는 죽음에서부터 부활이 왔다. 아담의 죄와 죽음으로의 타락이 없었다면, 왜 그리스도가 죽어야만 하는가? 하나님과 인간과의 사이에 거대한 간극을 만들어버린 역사적인 사건이 없었다면, 왜 속죄의 피가 필요하겠는가? 복음서에 대한 설교와 일반화된 세속적 세계관 사이에 존재하는 이와 같은 논리적 모순들은 진화론 사상이 야기한 여러 문제점들에까지 연결된다.

 

복음주의 (Evangelism)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롬8:2) 이 말씀은 아름다운 말씀이다. 하지만 죽음은 언제나 있었던 것으로 (그래서 죄의 응보는 있을 수 없다), 사람은 타락한 하나님의 형상이 아니고 진화된 원숭이 이라는 것으로, 성경은 출애굽기 20:11 (엿새 동안에 내가 모든 것을 만들었으니...)에서 보는 바와 같이 분명히 신화적인 내용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으로, 죄를 범하는 행동은 동물을 조상으로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으로, 그리고 어쨌거나 이런 말들을 담고 있는 성경을 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으로 신임하지 않는 문화에서 위의 말씀은 무슨 의미를 전달할 수 있겠는가?

 

호교론 (護敎論, Apologetics)

베드로는 우리들을 보고 "소망을 가져야할 이유" 즉 신앙을 지켜야할 이유를 설명할 준비를 하고 있으라고 열심히 설득하고 있다. 엄청난 공격으로부터 우리가 꼭 지켜야할 가장 큰 대목은 창세기 내용에 대한 것이다. 창세기는 기원에 대한 책으로서 기독교 교리의 모든 구조적인 기초를 직 간접적으로 담고 있다. 기독교 교리의 논리적 근거인 이 기초를 파괴하면, 기독교 교리의 구조는 심각하게 약화될 것이다.  

진화론은 하나님의 존재를 부정한다. 바울은 창조설계의 증거가 너무도 압도적이기 때문에 더 이상의 이유를 설명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다. 하지만 학교 어린이들은 자연의 설계를 설명하는 데 설계자의 존재가 필요치 않다고 배운다.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은 진화론이 근본적으로 무신론적이라는 사실을 부정한다. 그러나 진화론의 배후에 있는 동력(dynamic)은 모든 사물은 제 나름의 인과법칙과 고유특성을 지니고 존재한다고 설명하려 한다. 창조된 순서대로 초월적인 하나님의 기적의 간섭이 필요하지 않다는 것이다.

 

예배 (Worship)

계시록은 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창조하셨기 때문에 우리로부터 경배와 영광, 그리로 권세 (power)를 받으실 자격이 있다고 일러준다. 바울은 피조물 그 자체를 숭배하기 위하여 창조주에 대한 예배를 포기한 자들을 맹렬히 비난한다. 진화론의 일관된 사상에 의하면 창조에 대한 영광을 받을 자를 '자연' (자연을 창조력으로 보고)이라고 주장한다.


사회와 윤리 (Society and Ethics)

죄야말로 인류가 당면한 모든 문제들의 원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방 사회에서는 진화론이 하나님 말씀의 절대성을 거부하는 데에 과학적 정당성을 부여하고 있다. 그 적나라한 예를 우리는 히틀러 치하의 독일사회를 풍미하던 일관된 진화론 사상에서 보았다. (비록 크리스천 사회에서 있었던 종교재판과 십자군의 잔학행위를 부정할 수는 없지만, 그 세계관은 진화론적 세계관과는 일치하지 않는다는 점이 대조적이다). 세계대전 이전의 서방사회의 많은 과학자들조차 정신박약자와 유전병약자들의 제거정책을 '과학적으로 계몽된' 정책이라고 떠받들었던 적이 있었다. 나날이 늘어만 가는 무법행위 (우리를 소유할 자가 없으니 우리를 지배할 자도 없다), 임신중절 (결국 우리들은 너나없이 모두가 동물이다), 결혼의 파탄 (결혼과 이혼에 대한 예수의 가르침은 언제나 창세기에 기록된 역사적 근본까지 소급한다), 그리고 더욱 대담하고 노골적인 동성간의 성행위, 이 모든 사회적 병폐들은 반성경적인 세계관으로 우리 젊은이들을 키워온 이 사회가 걷어 들이게된 당연한 결실의 일부분에 불과하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hristiananswers.net/q-aig/aig-c013.html 

출처 - christiananswers.net

구분 - 2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40

참고 : 6486|6550|2698|6553|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6449|4821|6263|6018|6468|6148|6474|5510|5947|5954|5591|6211|5589|5602|5966|4837|6090|485|3890|390|2349|3782|6438|4510|5474|6495|5458|6243|5863|4828|6118|6394|6168|6138|5996|774|5497|5827|5158|5962|6358|6258|6119|4066|5544|5443|6556|6501|6096|5459|5274|5450|5909|6461|6436|5586|4542|5041|3391|6393|6476|6292|5796|5768|6271|5462|6146|6439|3591|6125|3426|6285|6152|6153|6022

Garry A. Miller
2004-08-02

우리의 창조주 하나님

(God as Our Creator!)


       오늘날 기독교 사회 속에서, 창조주로서 하나님을 가르치는 것이 종종 소홀해지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우리가 잠시 생각을 해본다면, 이것은 그리스도인들의 많은 중요한 교리 중에서 가장 중요시 여겨야하는 기본적인 교리가 아닐까 싶다. 만약 하나님이 우리를 창조하시지 않았다면, 아마도 우리는 그리스도인으로서의 책임을 지고 살아야할 의무가 없었을 것이다. 만약 인간이 하나님께서 태초에 창조하신 그 모습 그대로를 유지하였다면, 우리 인간은 구세주 혹은 구원자도 필요치 않았을 것이며, 이전 것들의 회복에 대한 희망도 가지고 있지 않을 것이다. 대개의 기독교인들의 도덕적 규범들은 (예를들어 결혼, 낙태, 동성애,포르노, 불법 등등) 창세기의 창조 사건에 그 기초를 두고 있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하나님의 말씀 속에 우리를 위하여 기록하신 것처럼, 창조에 대한 믿음은모든 그리스도인들의 믿음에 있어서 정말로 중요한 기초가 되는 것이다. 이 세상과 세상의 인본주의적 지도자들은 많은 기독교 국가들에서 보다 더 쉽게 이것을 인정하고 있는 듯해 보인다. 그들은 정치적으로, 교육적으로, 그리고 사회의 모든 언론 매체들을 통해서, 매우 강압적으로, 효과적으로, 그리고 지속적으로, 우리와 우리의 자녀들에게 무신론, 불가지론, 이성주의, 부도덕성, 진화론적 철학, 믿음, 해석 따위로 끊임없는 폭격을 가하고 있다. 진화는 사실(fact)로서, 모든 영역의 사고속에 존재하며, 삶은 진화되어가는 과정 중의 한 부분으로 “설교” 되고 있는 것이다.


기독교인들을 포함하여 대부분의 사람들은, 진화를 증명하는 어떠한 과학적 근거도 존재하지 않는다는것을 알지 못하고 있다. 그들이 내세우는 소위 “증거(proofs)” 라는 것들의 대부분은 실제로는 과학적인 관측과 사실들에 대한 진화론에 기초한 해석(interpretations)인 것이다.


화석 기록에 대한 예로 들어보자. 화석은 과거가 아니라, 현재에 존재한다. 화석들이 어떻게, 왜, 그리고 언제 형성 되었는지에 대한 우리의 이해는, 실제로 관측된 증거들에 대한 해석인 것이며, 대게 우리의 철학적 믿음에 의해서 결정되어지는 것이다. 화석 기록(증거)은 느리고, 점진적인, 동일과정설의 '진화론적' 과정에 의하여 해석되어질 수도 있고, 또는 비교적 최근에, 성경의 기록과 일치하는 격변적인 사건과 과정에 의해서 해석되어질 수도 있다.  (예를 들어, 다지층 나무의 화석들은 여러 석탄층에서 발견된다. 이들은 여러 퇴적지층들을 관통하여 수직으로 서있는 화석화된 나무들이다. 진화론에 의하면, 이들 여러 퇴적지층들은 쌓여지는데 수천년이 걸렸다. 그러나 홍수지질학에서는 이 퇴적지층들은 나무들이 썩거나 부패하기 전에, 매우 짧은 시간 안에 형성되었다).  잃어버린 전이형태(transitional form)들은 어떠한가? 지난 세기동안에 멸종된 생물 화석들을 포함하여, 수백만개 이상의 화석들이 발굴되었고, 분류되었다. 하지만 이들 가운데논란의 여지가 없는 '전이 형태'는 단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전이형태의 생물로 가장 많이 주장되어지는 것이 (아직도 많은 교과서들에는 진화의 '증거' 로서 실려 있다) 시조새(archaeopteryx)이다. 현재 이것은 많은 진화론자들도 완전한 조류(true bird)로 인정하고있으며, 또한 시조새 보다 훨씬 오래된 지층에서(진화론적 시간 틀로) 완벽한 새의 화석들이 발견되었다. 그러므로 그것은 명백하게 새들의 조상이 될 수 없는 것이다. 더 나아가, 지금은 시조새 화석들이 처음부터 사기일 수도 있다는 것을 가리키고 있는 좋은 증거들이 존재한다. (이것은 사기로 입증된 여러 '인류의 조상'들과 다르지 않다). 화석 기록에서 진화의 가장 우수한 증거라는 것이, 모든 잃어버린 고리들을 아직도 잃어버렸다는 것이라면, 이제는 진화 모델에 대한 본질과 사실성(?)에 대해 새롭게 바라보아야할 시점이 되었다는 것이다.


진화가 먼 옛날에 일어났을 가능성으로 인해, 진화론은 매우 오래된 시간을 요구한다. 이 시간들을 지지하기 위해, 진화론자들은 자주 방사성 동위원소 연대측정 결과들을 사용한다. 그것들은 거의 언급이 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방사성 연대측정과 관련된 가정(assumptions)들과 비정상적인 결과(anomalies)들에 대해서 알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가정들(대부분의 과학자들이 신념으로 가지고 있는)의 일부 또는 전부가 사실이 아니라면 (그들은 아마도 사실이 아니다), 연대측정 결과들도 잘못된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또한 많은 경우에서, 다양한 방사성 동위원소 연대측정 방법들에 의해서 측정된 연대들은 서로간에 일치하지 않았으며, 또한 기대했던 연대와 일치하지 않았다. 이러한 경우들에서, 측정된 '연대들(dates)'은 간단히 무시되어지며, 그 결과에 대해서는 결코 듣지 못하게 된다. 다만,그 결과들 중에 진화론자들의 생각과 목적에 맞아 떨어지는 것들만 사용되고 있을 뿐이다. 도대체 과학적 객관성이라는 것은 무엇인가? 유감스럽게도, 과학자들은 우리들이 믿고 있는 것처럼 그렇게 객관적이지 않으며, 자주 편견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진화론 그 자체의 본질은 무엇인가? 진화론은 정말 과학적 이론이고, 창조론은 종교적 이론인가? 또는 둘 다 만물의 기원에 대한 종교적인 설명인가? 진화론은 사람들에 의해서 관측되지 않았던, 과거를 다루며, 유일하고, 반복될 수 없는 사건이기 때문에, 그것은 “과학(science)”으로서 자격이 없는 것이다. 과학적 방법론이라는 것은 예측, 관찰, 반복에 기초하고 있다. 진화론은 이중에서 최소 2 개가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진화론은 실제로 과학적이지 않다. 오히려 진화론은 사실상 자연주의적 종교(또는 믿음 체계)인 것이다. 따라서 기원과 관한 두 개의 충돌되는 믿음 체계인, 자연주의적 진화론(naturalistic evolution)과 초자연주의적 창조론(supernaturalistic creation)을 우리는 가지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둘 중에 어느 것을 믿을지를 선택해야만 한다. 물론 성령님에 의해서 하나님이 우리의 마음과 생각을 변화시키시고, 오직 그의 말씀으로 밝히 드러내신 하나님의 진리에 대해 마음을 연다면, 성경적 창조 모델이 이해되고 믿어질 수 있게 될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왜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창조론 대신 진화론을 선택하는 것일까? 성경적 통찰력을 가지고, 이에 대해 답을 찾는 것은 매우 쉽다. 본질적으로 타락한 인간은 하나님을 향해반역하였다. 진화론은 창조주에 대한 도덕적 책임으로부터, 그리고  전능하신 창조주가 정해놓은 절대적 도덕율로부터 인간을 “자유롭게” 해주는 것이다. 진화론적 믿음 체계에서, 인간은 단순히 동물들 중에서 제일 고등한 동물이 되는 것이다. 인간은 '적자생존'의 결과이자, 무작위적인 돌연변이의 결과로서 이곳에 존재하게 되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인간은 '자신이 지배자“인 것이다. 그래서 인간은 그가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있으며, 정의(right)도 스스로만들 수 있는 것이다. (이것은 오늘날 우리 사회와 세계를 지배하는 철학이 되었고,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도덕적 사회적 문제들을 자라게 하는 원인이 되고 있다.)


크리스천으로서 크리스천의 믿음 체계를 신봉하고 믿기 위해서, 이 세상이 인본주의와 진화론에 기초한 믿음 체계를 받아들인 것처럼, 진화론에 관한 이러한 사실들을 깨닫는 것이 우리의 믿음 생활을 매우 용기 있고 힘차게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두 체계 모두 “믿음(faith)'에 의해서만 받아들여질 수 있고, 둘 다 과학적으로 입증되어질 수 없다. 과학적인 증거들은 두 믿음 체계를 같이 지지하는 것으로 발견되어질 수 있다. 그러나 나에게 그 증거들 중 다수는 진실로 완벽하게 창조를 지지하는 것으로 보인다.


기독교적인 믿음은  우리 크리스천들에게 늘 따라 다니는, 그리고 인본주의자들을 깊이 사색케 하는 "나는 누구인가?" "왜 나는 이곳에 있는가?" 그리고 "나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줄 수 있는 이점이 있다. 부디, 하나님이 우리를 도우셔서 창조를 포함하여 그 분의 진리의 말씀을 밝히 알게 되고,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을 우리가 살아갈 수 있기를 기도한다.



번역 - 한동대 창조과학연구소

링크 - http://www.creation-science.sk.ca/GodOurCreator.html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130

참고 :

한윤봉
2004-07-26

창조주와 기적 - 차원을 이용한 이해


     하나님은 시간과 공간의 원점을 태초에 시작하심으로써(창1:1) 차원을 창조하신 분이시고, 우주 안에 가능한 모든 차원의 세계를 초월하신 분이시다.

  

기적은 자연법칙이나 정상적인 자연과정에 위배되는 초자연적인 사건으로 정의할 수 있다. 동서고금을 통틀어 가장 궁금해하고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것은 아마도 하나님의 존재와 그 분이 행한 기적일 것이다.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는 하나님이 눈에 보이지 않고, 그 분이 행한 창조사역과 기적들을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 없기 때문이다. 사실 기독교의 하나님은 논란의 대상이 될 수 없는 존재이다. 그럼에도 하나님에 대한 궁금증은, 예수님의 12 제자중의 하나인 빌립의 '주여 아버지를 우리에게 보여 주옵소서. 그리하면 족하겠나이다.(요14:8)'라는 요구처럼 계속적으로 반복되고 있다. 바울 사도는 하나님의 능력과 신성이 자연 만물에 분명히 나타나 있기 때문에 어느 누구도 하나님이 없다고 핑계치 못한다고 했다(롬1:20). 사실 우리가 살고 있는 자연 세계는 하나님이 계심을 웅변적으로 나타내고 있다. 믿음의 눈으로 바라보면 모든 것이 의심 없이 받아들여지지만(히13:1), 과학주의가 생활화되어 있는 현대인들에게 무조건 믿으라는 주문은 오히려 그들을 하나님에게서부터 더 멀어지게 하는 결과를 초래하기도 한다. 본 글에서는 차원을 이용하여 하나님과 기적을 동시에 설명함으로써 과학세대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한다.   

우리는 수학을 통해서 점을 0차원, 점이 모여서 된 선을 1차원, 선으로 이루어진 면을 2차원, 면으로 구성된 공간을 3차원, 공간에 시간을 합한 것을 4차원이라고 배웠다. 4차원에 또 다른 차원요소를 결합하면 5차원이 될 수 있으며, 차원은 무한차원으로까지 연장될 수 있다. 인간은 3차원의 세계에 살고 있는 존재로서 4차원의 세계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을 뿐, 4차원의 세계에서 일어 나는 일들을 알지는 못한다. 즉, 인간은 현재 순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들만 알 수 있을 뿐, 아득한 과거에 일어났던 일들이나 미래에 일어 날 일들을 전혀 모른다는 것이다. 우리가 과거를 알 수 있는 것도 우리의 기억력과 역사적인 기록에 의해서만 가능하다. 그러나, 미래에 대해서는 어떤 일들이 발생할 지 전혀 알 수 없다.   

차원이 낮을수록 하등하고 제한된 세계에 속하게 된다. 1차원의 세계에 사는 동물은 직선운동만이 가능하다. 예를 들면, 올라가다가 떨어지더라도 계속 벽타기를 즐겨하는 구더기, 앞으로만 가는 지렁이, 뱀 등을 1차원 동물이라 할 수 있다. 일차원 동물들은 2차원 이상의 세계에서 일어 나는 일들을 모른다. 반면에 2차원 세계의 동물은 직선운동뿐만 아니라 전후좌우 방향감각이 있지만 공간의 개념은 없다. 날지는 못하지만 외출했다가 자기 집을 찾아 올 수 있는 동물들이 이에 해당한다(두더지, 거북이 등). 2차원 동물들은 3차원 이상의 세계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알 수 없고 3차원 세계를 이해하지 못한다. 3차원 세계의 동물은 방향감각과 입체적 공간개념을 갖고 있는 동물들로 정의할 수 있다. 3차원 동물들은 1차원과 2차원 동물들이 상상할 수도 없는 다양한 능력을 소유하고 있지만, 역시 4차원의 세계에서 일어 나는 일들은 알지 못한다.

예를 들어서 1차원 동물과 2차원 동물이 어떤 지점을 출발하여 목표지점까지 갔다 와야 한다고 생각하자. 그런데 가는 도중에 커다란 장애물이 있다. 장애물에 도착했을 때, 1차원 동물은 더 이상 전진하지 못하고 주저앉고 만다. 그러나 2차원 동물은 장애물을 우회하여 목표지점까지 갔다가 되돌아온다. 여기서 1차원 동물과 2차원 동물의 능력에는 엄청난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다. 1차원 동물은 아무리 노력하여도 1차원이라는 세계의 한계를 초월할 수 없기 때문에 목표지점까지 갈 수 없다. 뿐만 아니라 1차원 동물의 눈에는 2차원 동물이 장애물 지점에서 갑자기 실종되었다가 몇 시간 후에 갑자기 나타났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직선운동만이 가능한 1차원 동물은 장애물을 우회하는 것을 상상할 수도 없고, 그럴 능력도 없기 때문이다. 목표지점을 돌아오는 것은 2차원 동물에게는 너무나 당연하고 쉬운 일이지만, 1차원 동물의 눈에는 이해할 수 없는 불가사의한 일(기적)이 두 번(갑자기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난 것)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

차원을 한 단계 높여서 깊은 웅덩이(3차원)에 2차원 동물과 3차원 동물이 빠졌을 경우를 생각해 보자. 웅덩이에는 먹을 것이 없기 때문에 살기 위해서는 어떤 방법으로든 그 곳을 탈출해야 한다. 2차원 동물과 3차원 동물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2차원 동물은 탈출하기 위하여 엄청난 노력을 하지만, 그 안을 왔다갔다 하거나 반복 선회하다가 지쳐버릴 것이다. 2차원 동물은 공간의 개념이 없기 때문에 설령 누군가가 구원의 줄을 넣어준다 하더라도 탈출하지 못한다. 그러나 3차원 동물은 공간을 이용하여(예를 들면, 벽을 이용하거나 줄을 사용하여) 웅덩이를 쉽게 탈출할 수 있다. 탈출한 3차원 동물은 먹을 것을 잔뜩 구하여 웅덩이에 빠진 2차원 동물에게 갖다 준다. 2차원 동물은 3차원 동물이 갑자기 사라져서 거의 절망상태에 있었는데, 3차원 친구가 갑자기 나타났을 뿐만 아니라 생각지도 않았던 음식을 갖고 와서 너무 놀란다. 3차원 세계를 이해 못하는 2차원 동물에게는 상상할 수도 없는 일(기적)이 일어난 것이다. 2차원 동물이 평생을 노력해도 안될 일이 순식간에 일어난 것이다. 이 기적은 2차원 세계에 적용되는 법칙으로는 상상할 수도 없는 사건이지만, 2차원 세계의 질서가 무너진 것은 아니다. 단지 2차원 세계에 적용되는 과학 법칙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일을 3차원 동물이 한 것일 뿐이다.

1차원이 2차원에 속하고 2차원이 3차원에 속한 것처럼 우리 인간이 살고 있는 3차원의 세계가 4차원 세계에 속해 있다면 우리가 상상할 수도 없는 일들이 일어날 수 있다. 이는 2차원 동물들이 3차원 동물이 행하는 일들을 모르는 것과 같이, 단지 우리가 깨닫지 못할 뿐이다. 비신앙인들은 기독교의 하나님과 기적들을 이해하지 못하며 오히려 비과학적이라고 비웃는다. 그러나 성경에 기록된 많은 기적들은 역사적으로 있었으며, 현재도 일어나고 있고, 앞으로도 일어날 것이다. 기적들을 이해하려면 하나님은 어떤 분이신가를 알아야 한다.

하나님은 어떤 존재이신가? 성경에 의하면 그 분은 전 우주적 존재로서 '스스로 계시는 분'이시며(출3:14), '처음과 나중 되시는 분'이시며(계1:8), '천년을 지나간 어제 같으며 밤의 한 경점같이 여기시는 분'(시 90:4)이시다. 즉, 하나님은 우리가 4차원의 세계로 정의하고 있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신 분임을 성경은 명백히 하고 있다. 하나님은 시간과 공간의 원점을 태초에 시작하심으로써(창1:1) 차원을 창조하신 분이고, 우주 안에 가능한 모든 차원의 세계를 초월하신 분이다. 다시 말하면, 그 분은 3차원의 한계 속에 갇혀 있는 인간으로서는 상상할 수도 없는 능력과 지혜를 가지신 분임을 우리는 쉽게 알 수 있다. 그래서 그 분의 존재와 행하신 일(기적)들을 우리는 다 이해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우리가 알고 있는 3차원 세계에 적용되는 과학적 법칙이나 방법으로는 그것을 설명할 수도 없는 것이다.

그러나 차원을 초월하신 하나님 편에서는 6일 동안 우주 만물을 창조하고 여러 가지 기적들을 일으키시는 것은 너무나 쉬운 일이다. 또한 그 분이 창조하신 세계를 관리하시고 역사를 주관하시는 것 역시 너무나 당연한 일이다. 단지 유한한 차원에 속한 피조물들이 그 분의 존재와 행하시는 일들을 부인하며 깨닫지 못하고 있을 뿐이다.

하나님의 기적은 우주 안에 적용되는 통일성이나 법칙들을 해치지 않는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는 하나님이 우주를 창조하시고 그 안에 수많은 비밀들(즉, 자연 법칙들)을 숨겨 놓으셨으며 또 주관하고 계시기 때문이다. 또한 기적이 과거에도 있었고 현재에도 일어나고 있지만, 우주가 자연법칙들에 위배됨이 없이 통일성을 가지고 하나의 우주(universe, not multiverse)로서 작동하는 이유도 우주가 한 분이심 하나님에 의해 창조되었음을 입증하고 있는 것이다.

유한한 3차원 공간에 갇혀 있는 인간이 하나님을 눈으로 직접 볼 수 없고, 기적을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 없음은 인간의 이해와 지혜의 한계를 드러내는 것일 뿐, 하나님의 살아계심과 성경의 기적들을 부인하는 주장의 근거가 될 수 없다. 우리는 그 분의 존재를 겸손히 인정하고 받아들일 때 지혜가 부족하여 깨닫지 못하던 비밀들을 알 수 있다(약1:5). 

 

번역 -

링크 - http://www.kacr.or.kr/databank/document/data/evolution/e3/e32/e32o18.htm

출처 - 창조지

구분 - 2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26

참고 :

박영관
2004-07-26

일본 복음화를 소망하며


      일본에서 창조사역이나 복음전파의 활동을 펴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입니다. 그러나 드문 기회이지만 은혜의 말씀과 사역을 증거할 기회가 있을 때는 다른 어떤 일보다도 귀한 즐거움이 되었습니다.
 

 일본으로 유학 온 지도 어느새 7년이 되어갑니다. 적응하기 어려웠던 점은 수많은 우상들이 공중권세를 잡고 사회를 지배해서라고 생각되지만, 쇼윈도우의 신형 자동차에도 아이스크림에도 진화라는 단어가 유행처럼 사용되며, 다른 어떤 나라보다도 진화론이 사회에 난무(?)하는 것이었습니다. 개신교의 신자가 1% 미만이라는 통계 보고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일본사회에서 하나님을 자연스럽게 이야기하는 일은 거의 찾아보기 어려우며, 그런 만큼 창조사역이나 복음전파의 활동을 펴는 것 역시 상당히 어려운 일이 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죄가 깊은 곳에 은혜가 더욱 크다고, 드문 기회이지만 은혜의 말씀과 사역증거의 기회가 있을 때는 다른 어떤 일보다도 귀한 즐거움이 되었습니다. 일본사람들에게 자연스럽게 말씀을 전하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실험실 세미나를 많이 활용하고 있지만, 시야가 좁아서인지 많은 소재를 찾을 수 없음이 안타깝습니다. 다음은 실험실 세미나에서 소개했던 논문으로 저와 관련된 전공분야에서 발표된 것 중 노아의 방주를 증거하는 논문이 있어 소개하고자 합니다.   

 ▲ 마우스 선조가 서부 중앙 아시아에서부터 이동하여 각
지역(대륙)에서 아종(亞種, subspecies)으로 분화하였다.

 제 전공은 실험동물학으로 유전학, 독성학, 의학, 수의학, 동물학, 축산학 등이 부분적으로 복합된 영역의 학문입니다. 따라서 학문의 위치를 정하는 것도, 정의하는 것도 개개인에 따라서 상당한 견해차이가 있습니다만, 현재는 독립된 학문의 하나로 자리를 잡고 있는 학문으로 저의 경우는 분자유전학을 기초로 암억제 유전자를 찾아내는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소개하고자 하는 논문은 1998년 학술잡지 Genetics(Prager E.M. et al., 150, 835-861)에 실렸던 분자유전학적 기술을 사용하여 집쥐(마우스)의 기원이 서부 중앙아시아라는 학설을 발표했습니다. 이것은 지금까지 인도북부 히말라야 지역을 마우스 발원지라고 생각했던 것을 부인하는 새로운 연구 결과입니다. 논문에서 실험 재료가 된 쥐는 학명으로는 Mus musculus에 속하는 쥐로, 여러 종의 쥐 중에 사람의 주거지 주위에서 음식물 찌꺼기 등을 먹고 살아가는 종류입니다. 따라서 이 쥐의 이동 경로를 조사한다는 것은 사람의 이동 경로를 조사하는 것과 같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 논문은 아시아 곳곳, 서쪽으로는 소아시아 반도와 이집트에서부터 동쪽으로는 우리 나라와 일본 오키나와에 이르기까지, 중앙아시아를 중심으로 아시아대륙 18개국 67개소에서 포획된 마우스의 유전자(mtDNA1), Y Chr., p53 pseudogene2))를 조사하여 유전자 염기배열의 유사정도를 비교 분석 정리한 결과로 '마우스 선조가 서부 중앙아시아에서부터 이동하여 각 지역(대륙)에서 아종(亞種, subspecies)으로 분화하였다'라는 학설을 제시하고 있는 것입니다.

성경은 노아의 홍수 때 방주에 들어온 동물들을 제외한 육상의 모든 동물들이 멸종되었고, 그 후 노아의 방주가 처음으로 지면에 닿은 곳이 아라랏산(논문에서 언급한 서부 중앙아시아, 현 터어키 동부지방)이었으며, 바벨탑 사건(현 이라크의 바그다드에서 남쪽지역) 이후 사람들이 제각기 흩어지게 되었다고 기록하고 있는데, 이 논문이 이러한 성경의 사건들이 사실이었음을 증명하는 중요한 증거의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본 유학생활을 하면서 일본인들에 대하여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일본이 복음화되어 있지 않은 이유를 어디서 여러분은 찾고 있습니까? 저는 그 원인을 저희 한국인의 선조가 믿음을 굳건히 지키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바벨탑 사건 이후, 우리의 선조들은 세계각지로 뿔뿔이 흩어지기 시작했고 그 중 일부가 한반도로 들어오게 되었으며 다시 일부가 일본에까지 오게 된 것으로 보이는데, 한반도에 들어온 우리의 선조들이 하나님을 기억하며 해야할 일을 제대로 하지 못했기에 현재 일본땅이 카미가미(神神, 잡신)의 '잡신의 나라'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 역사선상에 일제 식민지 탄압도 우연히 있었던 일이 아님을 깨닫게 됩니다. 일본에서의 생활이 언제까지 허락될지는 모르지만, 이 땅에 복음의 자녀들이 많이 생겨나기를 기도하며 저도 창조과학 사역에 더욱 힘쓸 것을 다짐해 봅니다.

     

주석

    1) mtDNA(mitochondrial DNA): 세포내 소기관의 하나인 미토콘드리아에서 독립적인 유전양식을 갖고 유전되며, 암컷으로부터만 유전되어지는 유전자. mtDNA의 유전자 염기배열의 변이를 조사함으로써 모계조상을 찾아 올라갈 수 있다.

    2) Y Chr.(Y chromosome): 성염색체의 하나로 일반적으로 수컷에만 있는 염색체. mtDNA가 모계조상을 연구할 수 있는 재료라면, Y 염색체의 연구는 부계조상을 연구할 수 있는 재료가 된다(소개한 논문에서는 Y 염색체상의 Zfy-2라는 유전자의 염기배열을 조사하였다).

    3) p53 pseudogene: 쥐이 17번 염색체상에 있는 암억제 유전자 p53의 위유전자(僞遺傳子). 암억제 유전자 p53과 상당히 유사하나 유전자로서의 기능을 하지 않는 유전자. 위유전자는 통상의 유전자에 비해 점돌연변이의 발생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변이의 분포를 비교 분석함으로써 공통선조를 추론하는데 연구되어지고 있다.

 


번역 -

링크 - http://www.kacr.or.kr/databank/document/data/evolution/e3/e32/e32o17.htm 

출처 - 창조지

구분 - 2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25

참고 :

송만석
2004-07-26

새 천년을 창조과학 시대로


       새로운 천 년이 요란한 행사와 화려한 꿈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컴퓨터로 사이버 공간에 서 무엇이든지 이룰 수 있는 시대, 다양한 문화와 가치관이 공존하는 시대, 생명의 신비가 벗겨지고 질병도 정복되는 시대, 로봇의 발전으로 노동으로부터 인간이 해방되는 시대 등을 그리고 있습니다. 눈부신 과학의 발전과 변혁의 시대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이러한 미래는 실현 불가능한 것이 아닌, 이 수십 년 이내에 이루어질 수 있는 것으로 믿어지고 있습니다. 21세기의 현실을 보면 자원 고갈, 에너지 위기, 빈부의 격차, 전쟁, 지진, 기근 등의 재난이 더 심화될 전망인데도 사람들은 이런 현실을 외면하고 과학이 모든 것을 해결해줄 것이라는 거짓 믿음에 아직도 매달려 있는 것입니다. 

뿌리 없는 열매가 없듯 이런 장미빛 환상도 16세기에 시작된 인본주의와 과학주의의 산물로부터 나온 것입니다. 하나님을 부인하고 인간 스스로가 주인이 되려는 사상은 에덴 동산에서부터 시작된 것이지만, 16세기 르네상스로 나타난 강력한 인본주의 문화는 하나님 대신 눈에 보이는 물질을 절대시하는 물질주의와 하나님 대신 거짓 신을 섬기는 우상 숭배로 나타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과학의 발전으로 드러나게 된 생명 현상과 물질계에서 나타나는 놀라운 규칙성, 복잡성은 오히려 스스로가 지적 설계에 의해 창조된 피조물임을 증명하고 있지만, 모든 것을 우연으로 돌리는 진화론이 이미 많은 과학자들의 맹목적인 믿음이 되어 버렸습니다. 아무리 뛰어난 지식과 능력을 갖춘 과학자들일지라도 지혜와 능력의 하나님과는 비교할 수 없을 터인데, 그들은 스스로 믿는 진화론이 과학적이며 창조주 하나님을 인정하는 것은 거짓된 종교적 믿음이라고 주장합니다. 이런 오만과 무지는 하나님 없는 마음이 얼마나 어두워질 수 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 주는 것입니다. 

이런 과학자들의 거짓 믿음은 직접적으로 모든 교육과 지식의 세계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어린 학생들은 국가의 정규 교육을 통해 창조주 하나님을 부인하는 진화 믿음을 과학이라고 학습 받고 있으며, 인본주의에 기초한 많은 학문들을 무비판적으로 배우고 있습니다. 또한 어릴 때부터 접하는 컴퓨터 게임, 인터넷 등을 통해 진짜 같은 가상현실에 익숙해지면서 실제 세상에서 일어나는 기아와 빈곤, 질병과 고통, 전쟁과 죽음 등은 자신과 상관없는 다른 세계의 일인 것처럼 생각하는 데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상현실 속에서 젊은이들은 생명체의 진화와 상상력의 현실화를 당연시하며, 실제 세상은 시시하고 고루하거나 또는 반대로 너무나 힘든 세상이라고 느끼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제 이 세상을 창조하셨고 지금도 역사하시며 우리의 주인 되시는 하나님에 대하여 말하는 것은 고리타분한 전통적 기독교인들만이 하는 것이 되었습니다. 21세기의 세련된 종교인들은 정신 혁명(?)을 통해 스스로의 하나님을 찾고 있고, 지성적인 사람들은 과학적 진화론에 의해 창조론이 이미 매장당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하나님을 잃어버린 사람들의 영적 갈급함은 스포츠, 성적 타락, 새로운 유희, 명예, 돈으로 대신 채워지고, 이런 것들을 쫓는 것이 당연한 미덕이 되어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따돌림당하는 것이 작금의 현실입니다. 어른도 아이도 함께 타락해 가는 현실, 교회의 권위가 더 심각하게 땅에 떨어져 가는 상황, 기독교의 진리도 다원주의적 종교 속에 파묻혀 가는 세태, 멸망으로 가면서도 파국을 외면하는 어리석음의 세상, 오만이 가득한 세상이 된 것입니다. 

21세기는 실로 종말의 시대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정보와 교통의 발전으로 세계가 한 문화권이 되어 가면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땅 끝까지 전파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이 심판주로 다시 오실 때 우리들은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으면서 충성된 증인이라고 칭찬 받을 수 있을까요?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서 이루신 구원을 증거하는 것은 그 분이 우리를 만드신 창조주이셨고, 우리를 사랑하셔서 스스로 죽으신 분이시며, 죽으실 수 없기 때문에 부활하시어 다시 심판주로 오실 것이라는 것을 증거하는 것입니다. 진화론과 인본주의가 잡고 있는 교육 현장과 과학 지식 세계에 하나님의 사람들이 나아가서, 악한 영적 세력들을 창조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꾸짖고 내어쫓으며, 창조주 하나님의 이름을 선포하고, 주인 되신 그 분이 다시 오실 것이라는 것을 증거해야 할 것입니다. 

창조주 하나님, 21세기에 창조과학 사역을 부흥시키셔서 찬양과 영광을 받으시며, 많은 영혼들을 하나님께로 돌아오게 하소서. 아멘, 주 예수여, 어서 오시옵소서.

 


번역 -

링크 - http://www.kacr.or.kr/databank/document/data/evolution/e3/e32/e32c10.htm 

출처 - 창조지, 제 118호 [2000. 1~2]

구분 - 2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10

참고 :

임번삼
2004-07-26

간증 및 창조과학회 21세기의 비전 (2)

임번삼

E. 常夏의 나라 인도네시아로! 

하나님의 뜻은 우리의 계획과는 전혀 다르신 것 같습니다. 93년 3월 어느날, 하루는 서울의 그룹 비서실로부터 전화가 걸려 왔어요. 회장명으로 인도네시아로 발령이 났다는 것입니다. 그 곳에 대해서는 전혀 아는 지식도 없을 뿐더러 가고 싶은 마음도 없었던 터라 적잖게 당황했었죠. 더구나, 일본에서 공사간에 새로 벌려 놓은 일들이 많은데...! 또 다시 하나님께 기도해 보았으나 당시로서는 그 분의 뜻을 헤아릴 수가 없었습니다. 마침내, 그 해 5월 중순경 일본을 떠나서 가족들과 함께 인도네시아로 가게 되었지요. 이렇게 해서 3년간에 걸친 저의 남방생활이 새로이 시작이 된 것이죠. 잘 아시다시피 그 곳은 아열대 지방이라서 연중 기온이 30도를 오르내리며 계절은 비가 오는 우기(3-10월)와 메마른 건기(11-3월)와 나눠져 있지요. 날씨도 날씨지만 생활습관의 차이와 문화시설의 미비로 처음에는 얼마나 불편하게 느껴졌는지 모릅니다. 특히, 문화적인 충격이 컸었는데, 일례로 자카르타 국제공항 같은 건물의 화장실에 들어가더라도 휴지대신 물이 들어있는 양동이와 플라스틱 바가지가 그 위에 떠 있을 뿐입니다. 저는 당시에 비싼 손수건으로 일을 처리했지만, 그들은 왼손으로 몇 번이고 용변부위를 닦아 내면서 오른손에 물바가지를 들고서 왼편 손에 부으면서 기교적으로 씻는 것입니다. 그러니, 똥물은 바닥으로 튀고 한 손으로만 일을 처리했으니 축축하면서도 께름직하고...

제가 발령을 받은 곳은 인도 미원(PT.Indo Miwon)이라는 조미료를 만드는 회사였는데, 미원(주)과 그 나라의 최대 재벌인 중국계 살림그룹이 합작으로 만든 회사였지요. 본사는 자카르타에 있었지만 공장은 스마트라 섬 남단의 람풍이라는 곳에 있었기 때문에 저는 매월 한 두차례씩은 람풍으로 비행기를 타고서 날아가곤 했지요. 일년 내내 갖가지의 열대화가 아름답게 피어 오가는 바람결에 너울거리던 장면들이 지금도 눈에 선합니다.

자카르타에는 한인교회들이 몇 군데 있었는데, 그 곳에서 우연히도 제가 학생시절에 다녔던 원효로 4가의 심원교회에 같이 계셨던 서만수 목사님(장로회 합동)을 만나뵙게 되어서 서목사님이 시무하시는 한인연합교회에서 교회생활을 하게 되었지요. 교인수는 1,2부로 나누어 예배를 드렸는데, 합쳐서 500여명이 되는 비교적 큰 교회였지요. 이곳에서도 목사님의 허락을 받아서 매주일 낮예배 후에는 성경공부를 한 2년6개월간 계속했는데, 그 때 참석하시던 15~20여 성도님들의 열심히 경청하시던 모습이 지금도 눈에 선합니다. 매주일 오후에는 외국인(중국, 예멘)상대로 영어성경공부도 병행을 했지요. 그리고, 남선교회를 통해서는 매월 한번씩 신앙강좌를 개최토록하여 전교인 대상으로 창조론 중심의 강연프로그램을 만들었는데 교인들의 반응이 상당히 좋았던 것 같습니다.

새신자가 오면 예배시간에 소개하는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하루는 깡마른 체구에 안경을 쓴 40대 초반의 김종성 박사라는 분이 소개되었지요. 예배후 우리는 인사를 나누었고 우리 집에도 초대하여 창조과학 활동에 대해 같이 활동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기회를 갖게 되었죠. 김박사는 OMF 선교사로 파송된 평신도 선교사였는데, 서울대에서 물리학을 하시고 배재대학에 재직중 인도네시아의 한 족속을 입양하려는 소명감이 있어 흔쾌히 한국을 떠나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이 먼 곳까지 오시게 된 것이었습니다.

창조과학은 그때 처음 알게 된 것이었지만 자연과학을 전공하신 분이 이해가 빨랐고 결국은 미국에서 같은 비전을 가지고 귀국한 Victor Riawu 라는 분과 같이 셋이서 우리 사무실에 모여 기도로 준비하다가 마침내 인도네시아 최초로 창조과학회를 창립하기에 이르렀죠. 그것이 96년 1월 중순경으로 기억이 납니다. 10여명의 발기인중 초대회장은 적임자가 없어서 계속기도 하며 찾기로 하고 우선은 현지국적을 가지고 계신 서만수 선교사님을 선출하였지요. 이렇게 해서 본격적인 창조과학활동이 개시가 된 것이죠.

주요 업무로는 회지발간과 무료배포, 강연회와 세미나를 확대하는 일이었지요. 사실, 인도네시아에서는 공산주의를 근원적으로 막기 위해서 누구나 의무적으로 다섯 종교중 하나를 갖도록 의무화하고 있는데, 이슬람, 힌두교, 불교, 천주교, 기독교가 그것이죠. 전 국민의 85%정도가 이슬람이며 다섯 종교간에는 상대방에게 전도하지 못하도록 법으로 금지된 상태라서 이슬람에 대한 선교는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었죠. 한가지 다행스러웠던 일은 그들도 기독교가 믿는 모세오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정한다는 사실이었죠. 이 사실이 왜 중요하냐 하면, 창조신앙을 통해서 이슬람의 지식계층에게 접근해 갈 수 있는 문이 열릴 수 있기 때문이지요.

한번은 김선교사와 같이 반둥시의 한 강연회에 간적이 있었는데, 그 교회의 목사님은 보스톤에서 신학을 하신 분이셨고, 사회자 역시 미국에서 인류학을 전공한 유신론적 진화론자들 이셨습니다. 저는 우주와 생명의 기원에 대해 창조와 진화의 두 모델을 비교하면서 설명을 했는데, 담임목사께서 나중의 강평시간에 "하나님은 지금도 진화를 통해서 계속적으로 창조사역을 하고 계신다"고 하더군요. 당혹스러웠지만 아하, 이것이 인도네시아 목회자들의 창조과학에 대한 인식이로구나 깨닫는 계기가 되었지요. 그리고, 이곳에서의 창조과학의 활동방향은 불신자들이 아니라, 우선적으로 교회와 교계지도자 및 학교의 교사들이라는 인식을 하는 계기가 되었죠.

인도네시아에서도 저는 3년을 다 채우지 못하고 자녀의 대학입학문제로 부득이 귀국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지요. 김 선교사는 수라바야 대학의 물리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학생들에게 창조과학적 시각에서의 교육을 하시게 되었고, 바쁘신 와중에서도 시간을 내어 기관지를 발행하여 8호까지 내게 되었지요. 그리고, 지난 년말에는 교수/교사세미나가 수라바야에서 열렸는데, 우리 창조과학회에서도 조정일 교수(전남대 생물학과)를 특별강사로 파견하여 한국에서의 학교교육에 대한 사례를 소개했으며, 이것이 결실을 맺어서 금년 3월 학기부터 수라바야에 있는 페트라대학(Petra University)에서 인도네시아에서 처음으로 대학기관에 창조과학 커리큘럼이 개설되어 현재 35-40명의 학생들이 수강하고 있다고 듣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일들은 김종성 선교사의 헌신적인 노력이 없었던들 불가능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96년 1월말경에 저는 정들었던 상하의 나라 인도네시아를 떠나 정리해고의 열풍으로 진통을 겪고 있는 우리나라로 6년여만에 귀국하여 오늘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돌이켜 보면 지나온 길들이 하나님의 인도와 은혜로 점철된 것이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F. 창세기를 통한 역사의 복원 필요성 절감 

6년만에 귀국하여 옛 직장에 돌아와 보니, 그다지 길지도 않은 세월이건만 왜 인심들이 그다지 차갑게 변해버린 것이었을까? 흡사 고향을 잃어버린 방랑자의 심정처럼 허무함이 마음속 깊이 짓누름을 느꼈죠 고향이란 과연 무엇일까? 옛 고향에 가봐도 소꿉친구며, 검둥강아지며, 할머님, 할아버님, 아버님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무심한 소나무만이 침묵함으로 서 있는 광경을 바라보면서, 제 마음속에서는 고향을 찾아야겠다는 강한 집념에 사로 잡히게 되었지요. 잃어버린 고향! 그곳은 과연 어디에 있는 것일까?

생각이 여기에 미치자 강한 섬광 같은 것이 뇌리를 스치며 지나갔죠. 비록 이때 처음 느낀 것은 아니었지만, 우리의 고향은 하나님 나라라는 확신이 엄습해 왔고, 에덴동산에서 아라랏산으로, 우랄/알타이산맥과 중앙아시아 대륙을 지나 해돋는 동쪽 끝인 한국과 일본으로 거대하고도 장엄한 민족이동을 해온 역사의 흔적들을 샅샅히 밝혀서, 왜곡된 역사를 바르게 복원시키는 작업이 너무나도 필요하다는 사실을 절감하게 된 것이죠. 이렇게 되면 성경상의 기록들이 역사적으로 사실이며, 궁극적으로는 천지를 만드신 창조주 하나님을 발견하여 믿음으로 구원에 이르게 하는 선교적 사명감 같은 것을 느끼게 되었죠.

이러한 역사복원작업은 자연과학만의 힘으로는 불가능하며, 인문/사회과학분야와 같이 협력하야만 가능할 것입니다. 예컨데, 언어와 문자, 역사와 신화, 민족 문화, 유적/유물, 화석, 인종학(골상, 혈액 등), 종교와 토템 등을 종합적으로 연구해야만 가능한 일이겠죠. 그러면, 이러한 방대한 사업을 누군가가 주도해 나가야 할텐데, 과연 누가 해야 할까요? 참으로 중요한 질문일 것입니다. 제 소견으로는 저희 학회와 창조사학회가 같이 이 문제를 협력하여 풀어 나가면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아무튼 이러한 이유로 저의 창세기를 보는 관점은 역사적인 면에 많은 관심을 두고 이해하려고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그 일례로, 최근에 제가 깨닫게 된 창세기 11장의 바벨탑사건에 대해 소개해 보기로 하지요. 특히, 언어의 분화와 문자의 계보를 통한 세계민족의 소아시아 기원설에 대해 말씀드려 보겠습니다. 


G. 바벨탑사건과 언어/문자의 계보로 본 인류의 이동경로 

창세기 11장에 나오는 바벨탑사건은 여러가지 면에서 우리에게 중요한 의미를 주고 있습니다. 특히, 바른 역사의 복원이라는 차원에서 더욱더 그러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 사건을 읽으면서 많은 것을 깨닫게 되었는데, 그 내용의 일부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핵심은 인류최초의 집단 반역사건에 대해 하나님께서는 언어 혼잡과 족보의 기록이라는 두 가지의 조처를 취하셨다는 사실입니다. 언어를 혼잡시켜 세상끝까지 인류집단을 흩으시면서도 각 집단 속에서 불신자들 속에서 살아 나갈 경건계열의 성도들이 성결하게 살아가도록 하기 위하여 생명책의 모형인 족보를 기록해 놓으셨다는 사실입니다. 바벨탑사건이 일어난 것은 그 무시무시했던 대홍수의 악몽이 가신지 다섯 세대(약 100년)가 지난 때였습니다. 홍수의 공포로 아라랏산 속에서 어려운 생활을 해 오던 노아의 후손들은 그 일부가 서서히 산의 북, 서, 동편으로 하산하면서 흩어지기 시작했고, 그 주력부대 중 일부가 남동쪽의 옛고향을 향하여 산을 내려오기 시작했습니다. 그 곳은 티그리스와 유프라테스라는 거대한 강이 양편으로 흐르는 사이에 위치한 곳이라서 농사짓기에 알맞는 땅이었습니다. 이 기름진 곳에 이르자, 이미 믿음을 내 버린 그들에게는 백여년 전에 있었다는 노아 할아버지 시대의 홍수에 대한 두려움이 다시 엄습해 왔을 법합니다.

그리고, 그러한 홍수로 자기네들을 벌하신 하나님께 대해 강한 반항심리가 불같이 일어났었던 것 같습니다. 이러한 생각은 함족에게 더욱 강했던 것 같습니다. 그 이유는 노아 할아버지가 자기네 가나안 후손들에게 형제들의 종의 종이 되도록 저주를 했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상황을 간파한 함의 손자인 니므롯은 함족을 중심으로 거대한 음모를 꾸미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 시날(수메르) 평야에 거대한 성을 쌓아 적의 침입을 막음과 동시에, 자기네 집단의 흩어짐을 막기 위해 성곽을 쌓고 성 중앙에는 거대한 탑을 건설하여, 그 꼭대기를 하늘에 닿게 하자는 것입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유사시에 홍수가 다시 덮친다 해도 그 꼭대기로 피신할 수 있을 것이며, 또한 건축공사를 함으로써 자기들의 단합된 힘을 주변에 과시함으로써 자신의, 아니 저주받은 함족의 통치력을 강화하여 노아의 예언, 아니 더 정확히는 하나님의 예언이 어찌 되는지 지켜 보자는 것입니다. 탑꼭대기를 하늘에 닿게 하자는 것은 하나님께 대항하려는 것이고, 탑 꼭대기에 사람의 이름을 내자는 것은 인본주의를 표방하자는 것이며, 자기 족속들이 온 지면에 흩어짐을 막자고 한 것은 땅끝까지 정복하여 생육하고 번성하라고 명령하셨던 창조주의 말씀에 대한 정면적인 도전이라 할 수 있습니다.

추측컨데, 니므롯은 바벨탑을 쌓기 이전에 이미 주변의 여러 나라들을 정복하였던 것 같습니다. 창세기 10장에 나오는 기록들이 이 같은 사실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동편의 강력한 악카드족과 북방의 앗수르 족을 쳐서 점령하였으며, 더 나아가 레센이라는 커다란 성을 건축한 것으로 기록이 되어 있습니다. 이것이 우리가 역사에서 배운 고대 바벨론 제국으로서 세계 최초의 세계제국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먼저, 거대한 공사에 필요한 벽돌공장과 이 벽돌들을 서로 단단하게 연결해 주는 접착력이 강한 역청을 고아 내는 공장을 만들었습니다. 후일 조사된 바에 의하면 벽돌에는 자기네들이 당시에 하나님 대신에 창조의 신이라고 믿고있었던 '말둑(Malduk)'라는 이름을 새겨 넣었다고 하는 것이 사실이라고 한다면, 바벨탑사건의 이전에 이미 문자가 존재했었는가 하는 문제에 봉착하기도 합니다. 역청은 아스팔트의 원료인 타아르(tar)를 지칭하는 것인데, 이는 그 지방에 노아홍수 때에 생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방대한 양의 석유가 매장되어 있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건축자재를 가지고서 마침내 성곽과 탑쌓기 공사가 착착 진행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기간이 얼마나 걸렸는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이렇게 쌓기 시작한 탑이10M, 20M, 50M 높이로 올라갔습니다. 오늘날, 이라크 지방에서 출토한 지글라트는 바벨탑의 흔적으로 추정되고 있는데, 그 중에는 높이가 90M에 이르는 것도 있습니다. 이처럼 탑이 올라가고 있을 때 하나님께서는 인생들의 무모한 행위를 무작정 묵인만 하고 계시지는 않으셨습니다. "자, 우리가 내려가서 그들의 언어를 혼잡케 하고 그들을 세상 끝까지 흩어지게 하자". 이렇게 말씀하시자 마자 바벨론 제국은 크나큰 혼란에 휩싸이게 되었지요. 탑의 윗쪽에서 "벽돌 세 가마니를 올려 줘"라고 소리를 치면 아랫쪽에서는 "What did you say?"라 하고, 그러면 탑 중간에서 일하던 자들은 "뿌지타오(不知道)"라 하고, 이 광경을 바라보고 있던 또한 무리는"'わかりもせん" 이라고 제각각 알아들을 수 없는 소리를 지껄여대니, 탑쌓는 일은 순식간에 중단될 수 밖에 없었고, 그들은 말이 통하는 사람들끼리 모이게 되었겠죠. 이렇게 해서 모인 집단이 후일의 민족(民族)으로 발전하게 된 것이죠. 따라서, 민족의 기원은 언어에서 출발한 것이기 때문에 어족(語族, language tribe) 라고 부르게 된 것이지요. 이러한 관점에서 볼 때, 언어란 우연히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그 민족을 지탱해 주는 혼적(魂的)인 요소라 할 수 있으므로, 언어를 잘 가꾸어야만 그 민족의 영속성이 보장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이 점이 우리 크리스찬 엘리트들이 가슴 깊이 명심해야 할 사항이라고 생각합니다.

바벨론 제국을 일시에 엄습한 언어의 혼잡(confused; balal,히)으로 하늘의 문(babili; gate of heaven,바)을 건설하려 했던 그들의 꿈은 산산조각 무너져 내리게 되었고, 같은 말을 사용하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삼삼오오 산지사방으로 흩어져 이동하게 된 것이죠. 이것을 인류이동사(人類移動史)라 하는 것이지요. 이 과정은 수천 년간에 걸쳐 이루어진 것으로, 도중에 민족들간에 크고 작은 무수한 분쟁을 겪으면서 오늘의 위치에 자리를 잡게 되었으며, 이것을 국가(國家)라 부르게 된 것이죠.

민족의 이동과정은 저의 추측적 견해로서는 멜라닌(melanin) 색소가 많이 분비되어서 피부색이 검은 사람들은 햇볕을 좋아하게 되기 때문에, 자연히 햇볕이 많이 내려 쪼이는 남쪽을 향하게 되었을 것이고, 색소의 저분비로 피부가 흰 사람들은 햇볕이 적게 비치는 북녘을 향하게 되었으며, 황색인종들은 해가 돋는 동쪽을 향하여 거의 평행적인 방향으로 이동하게 된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그 후에, 정착지에서 기후와 풍토에 알맞게 적응하면서 같은 피부의 인종끼리 결합하여 오래 살다보니 피부 색깔이 유전적으로 우성인자가 되어 같은 후손들이 태어나게 된 것이라 생각합니다.

똑같은 원리로, 골상이나 혈액형도 유전자의 우열의 법칙에 따라서 우성인자가 그 집단에 오래동안 축적되다 보니, 오늘날과 같은 인종으로 나뉘게 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오늘날, 인종의 분포상황으로 미루어 보건데, 셈(Shem)족은 중동지방을 비롯한 적도 북반부의 온난한 지역을 따라서 거주하고 있으며, 캄챠카 반도를 거쳐서 아메리카대륙의 원주민으로 정착하였고, 함(Ham)족은 중동지방에서 한 부류는 아프리카로, 다른 부류는 동남아를 거쳐서 인도네시아, 오스트랄리아, 폴리네시아 등지로, 야벳족은 지중해연안과 유럽 및 북쪽지방에 거주한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일부 인종에 대해서는 서로 다른 견해들도 제기되고 있는 터라, 앞으로 더 규명되어야 할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예컨데, 중국민족은 피부색으로 볼 때에는 셈족이지만 제반 상황을 종합해 보면 야뱃족의 일파로 추정하는 견해도 있으며, 중국을 최초로 통일했던 진시황은 함족의 후예로 주장되기도 합니다. 우리 한(韓)민족 역시 피부색으로 볼 때 셈족으로 보고 있으나 바벨론 제국을 건설했던 함족설로부터 힛타이트제국을 건설했던 헷족속의 후예설, 악카드족의 후예설 및 야벳후예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이론들이 다양하게 주장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떤 민족은 인류의 이동과정에서 다른 민족에게 혼혈, 동화가 되어 버린 경우도 있는 것 같습니다.

민족을 구성하는 요소로는 오랜 역사, 문화 및 전통의 공유, 같은 신화와 종교, 언어와 문자를 공유하면서 공통의 운명을 같이 해온 집단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집단들이 이동할 때에는 그 만한 이유들, 예컨데, 전쟁, 기근, 종교나 미신적 터부, 질병 등이 있어야만 이동하게 되었음을 우리는 역사를 통하여 알고 있습니다. 우리 민족의 이동경로는 아직도 베일에 가리워 있지만, 역사적으로 볼 때 아리안족이나, 동/서코오트족, 반달족, 훈족, 투루크족, 기마족의 대륙간 이동은 우리의 주목을 끌만한 커다란 사건들입니다.

이러한 민족단위의 이동은 대개가 상당한 기간에 걸쳐서 이루어진 것이기 때문에, 그들이 스쳐 지나간 곳에는 반드시 어떤 형태로든 흔적이 남기 마련입니다. 장례/제사의 흔적이라는 고인돌, 혼혈인종, 주거양식, 음식, 언어와 문자, 화석, 신화와 종교 등이 그것입니다. 그 중에서도 언어와 문자는 웅변적으로 인류의 이동경로를 알려주는 명백한 흔적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이것들은 하루 아침에 만들어졌다가 없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또, 누군가가 강압적으로 없애려 한다고 해서 없어지는 것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왜정시대 때 일본인들이 우리 말을 없애려고 창씨개명에다 초등학교 때부터 일본어를 배우게 했지만, 우리 말과 한글은 해방과 더불어 찬란하게 부활하여 배달민족의 문화를 다시 꽃피우고 있지 않습니까?

그래서, 저는 오늘 이 자리를 빌어 언어와 문자 속에 나타난 인류의 이동경로를 어렴풋이나마 여러분과 더불어 더듬어 보고자 합니다. 


H. 세계의 언어와 문자의 계보 

현재, 세계에는 4천여 의 언어가 있으나, 이 중에서 문자를 가진 것은 3백여종에 불과합니다. 언어는 크게 나누어 볼 때 인도/아리안어, 중국/말레이어, 앵글로/색슨어, 우랄/알타이어 등으로 분류되고 있지요. 이중에서 지역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것은 라틴어(영어)〉러시아어〉아라비아어〉중국어〉인도어〉스페인어 순이며, 인구적으로는 역시 라틴어(영어)에 이어 중국어〉인도어〉아라비아어〉스페인어 순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우리 말은 우랄/알타이어 중에서도 알타이어에 속합니다. 이 부류에는 우리말 외에 일본어, 훈어(몽글어, 터키어), 퉁그스어(만주어)가 포함되어 있지요.

그러면, 이제부터 문자의 계보에 대해 말씀드려 볼까 합니다. 주지하시리라 생각합니다만, 지금까지 알려진 바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문자는 수메르의 점토판문자 입니다. 옛 수메르 지역이었던 지금의 이라크 남부의 우르지방에서 BC 3500여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토판문자가 3,900매나 발굴되었는데, 당시에는 종이나 가죽이 없었기 때문에 진흙을 곱게 손질하여 편편하게 만든 후 말려서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그 위에 골필이나 단단한 나무를 뾰족하게 갈아서 토판에 대고 흙을 파내면서 글씨나 그림을 새겨 넣었던 것이지요. 따라서, 글씨는 토판의 안쪽으로 파서 새겨졌기 때문에 음각(陰刻)문자라 불러지게 되었지요. 여기에서 수메르쐐기문자(설형문자, BC 31C)와 원(原)엘람상형문자(BC 30C) 및 이집트상형문자(BC 27C)가 파생되었지요. 이 이집트상형문자에서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는 거의 모든 문자들이 파생되어 나오게 된 것입니다. 즉, 이집트상형문자에서 고(古)시나이문자를 거쳐서 페니키아문자(BC 12C)가 나왔고, 페니키아문자로부터 남아라비아문자, 그리스문자(BC 8C), 아람문자(BC 31C)가 갈라져 나왔죠. 다시, 남아라비아문자에서는 에티오피아문자가, 그리스문자에서는 라틴문자와 슬라브문자가, 그리고, 아람문자에서는 인도계 제문자(BC 6C)와 히브리문자, 시리아문자(BC 3C)와 알메니아/그루지아문자(BC 5C)가 탄생했습니다. 뒤이어, 시리아문자에서는 위그루(7C), 몽글문자(13C), 만주문자(16C) 등이 만들어졌던 것입니다. 한편, 중국한자의 모형으로 알려진 갑골문(甲骨文)은 거북이 껍질이나 짐승의 뼈 위에 새겨진 것으로서 은나라의 유적지에서 발굴이 되었는데 (BC 14C), 4,500여 글자중 겨우 1/3만이 해독이 된 상태라고 합니다. 이 글자형태가 발전하여 나중에 금문(金文, BC 15 ~ AD 3C)을 거쳐서 전서(篆書, BC 3C), 예서(隸書, 1C), 해서(楷書, 5C)의 순으로 발전을 해 왔습니다. 이 해서에서 일본의 가나(假那, 8C), 수문자(水文字, 10C), 글안문자(契安文字, 10C), 서하문자(西夏文字, 11C) 및 여진문자(女眞文字, 12C)가 나온 것이죠.

세계 최고(最古)문자에 속하는 고대 페르시아어와 바벨로니아어 및 엘람어를 처음으로 해독한 사람은 영국의 로린손 (Henry Rawlinson, 1810-1895)이라는 언어학자인데 그 일화가 재미있습니다. 테헤란에서 바그다드로 가는 길목에 케만샤(이란 서부)라는 지역에 100M가 넘는 베히스탄 이라는 바위산 암벽에 가로3M, 세로 5.5M 넓이에 쐐기형의 비문(설형문자)이 새겨져 있었다고 합니다. 오랜 세월이 지나도록 길을 지나는 사람들은 그냥 지나쳐왔는데, 1833년 어느날 동인도회사의 사관으로 부임한 로린손이라는 젊은이가 페르샤 정부의 군사고문으로 임명이 되어 이곳을 지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는 암벽의 글자를 보고서 깊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그 후에 혼자서 말을 타고서 두 번을 현지답사 하다가 어느날 마침내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 하단부의 고대 페르시아어를 필사하는데 성공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고대 페르시아어는 당시에 독일 학자인 게오르그 그로테휀트(1775-1853) 및 칼스텐니이불(1733-1815) 등에 의해 어느 정도 해독이 되고 있었던 터라 그는 이러한 자료들을 참고로 하여 4O종에 달하는 문자기호를 완전히 해독하게 되었고, 고대 페르시아어를 라틴어와 영어로 대역하여 '베히스탄에 있는 페르시아어 비문'이라는 논문을 왕립 아시아협회지(1846)에 발표하기에 이르른 것입니다.

이와 때를 같이 하여 니느웨와 니므롯 지방에서는 프랑스와 영국의 고고학자들이 다수의 설형문자들을 발굴하였는데, 오늘날 이것을 '앗시리아 설형문자'라 칭하며 로린손이 발견한 '바벨로니아 설형문자'와 구분하고 있는데, 이 문자는 후일에 수메르문자로 밝혀지게 되었습니다.

로린손은 이어서 윗 단에 새겨진 엘람어를 구사일생으로 필사하였고, 최상부의 바벨로니아어도 쿠르드족 소년의 도움으로 탁본(拓本)한 후, 1848년부터 2년에 걸쳐 집중적으로 연구를 했다고 합니다. 그 비문엔 300개의 문자가 적혀 있었는데, 그는 바벨로니아문자 연구의 대가였던 에드워드 힌쿠스목사(1792-1866)의 도움을 받아 연구에 몰두하고 있던 1857년 어느날, 윌리엄 탈봇(1800-1877)이 '앗시리아/바벨로니아 설형문자로 기록된 텍스트를 하나 택하여 몇몇 과학자들로 하여금 해독케 하여 그 번역한 내용들을 서로 비교해보기로 하자'는 제안을 받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때 번역용 텍스트로 선택한 것은 앗시리아왕인 디글랏 빌레셋1세(재위 BC 1115-1077)의 육각주(六角柱) 각문(刻文)이었다고 합니다.

이 제안에 응한 사람은 로린손과 프랑스의 설형문 연구자인 쥴 오펠(1825-1905), 그리고 에드워드 힌쿠스 등이었는데, 힌쿠스와 로린손의 해독문은 서로의 내용이 거의 완벽하게 일치했으며, 따라서 1857년의 이날이 앗시리아/바벨로니아문자 해독 기념일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들에 의해 해독된 내용에 의하면 세 문자의 내용은 모두 같은 내용을 담고있었던 점으로 미루어 당시의 아케메네스 왕조가 다민족으로 구성된 제국이었음을 알게 했습니다. 그 내용의 해독한 결과에 의하면 그 비문은 다리우스1세(재위 BC 522-486)가 기록한 것인데 그가 '선왕인 칸비세스 2세의 이집트원정에 따라 갔을 때 선왕의 동생이요 자기에게는 아저씨가 되는 발디라고 자처하면서 왕위를 찬탈한 마고스의 승려인 고오마타라는 자를 다리우스 1세가 죽이고 왕위에 올랐다'는 내용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암각된 글씨 위에 그려진 그림내용은 다리우스1세가 거짓 왕인 고오마타를 발로 밟고 있는 장면과, 목에 쇠사슬을 메고 끌려가는 9인은 다리오1세의 등극에 반대하여 반란을 일으켰던 제국내 여러 부족의 주모자들이라고 합니다. 페르시아의 알케메네스 왕조를 일으킨 큐로스2세(재위BC 559-529)는 칸비세스2세와 발디아의 아버지였으며, 다리우스1세는 이들의 분가(分家)였기 때문에 왕위등극을 정당화할 목적으로 이러한 비문을 만들 필요성이 있었다는 것이죠.

그 후에도 로린손은 대영박물관에 소장되어 있었던 앗시리아계통의 비문들을 1861년부터 1884년에 걸쳐 연구하고 '서아시아 설형문자'(전 5권)를 출판한 후 1895년에 런던에서 숨을 거두었다고 합니다.

이상의 연구내용을 종합해 보자면 티그리스와 유프라데스강 사이에 위치한 메소포타미아 지역엔 앗시리아가, 남부엔 바벨로니아가 각각 자기 고유의 말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이들은 모두 셈어에 속하는 것입니다. 남부 바벨로니아의 수메르인들이 발명한 수메르어를 바벨론 사람들이 자기 것으로 사용했기 때문에 바벨로니아 설형문자는 사실은 수메르 설형문자라고 합니다. 베히스탄 비문의 둘째 칸에 새겨진 엘람문자는 수메르어와 같은 계통의 언어였던 것으로 고증이 되고 있습니다.

그 후에 프랑스 연구팀이 고대도시인 라가슈(1877)를, 미국 펜실바니아연구팀이 닛풀(1889)을 각각 발굴했는데, 라가슈에서는 앗시리아/바벨로니아외의 다른 여러 다른 유적들도 발굴이 되었고 닛풀에선 수메르문자의 점토판을 3만점이나 발굴해 냈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메르인과 수메르어가 어떤 계통의 것인지는 아직도 베일속에 가리워져 있다고 합니다.

 


출처 - 창조지, 제 112호 [1999. 1~2]

구분 - 2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09

참고 :

임번삼
2004-07-26

간증 및 창조과학회 21세기의 비전 (3)

임번삼


I. 우리 문자의 기원설

그러면, 우리 말의 경우는 어떠 할까요? 잘 알려져 있듯이 통일신라 시대에 설총이 한자의 음과 뜻을 따서 간편하게 만든 이두(吏讀)가 향가에 사용된 적이 있었는데, 이것이 일본 가나(假名)의 기원이 아닌가 하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지요. 그러나, 오늘날 우리가 쓰고 있는 한글은 세종대왕께서 집현전(集賢殿) 학자들을 통해 만드신 28자의 훈민정음(訓民正音)에서 비롯된 것임은 잘 알고 계시는 사실일 것입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사실은 이 훈민정음이 옛 전자(篆宇)를 본받아 만든 것이라고 훈민정음해례(訓民正音解例)의 세종실록 25년 12월조에 기록되어 있는데 (是月 上親制諺文二十八字 其字倣古篆), 과연 옛 전자라는 것이 무엇이냐 하는 것이 학계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여러가지 학설이 제기되고 있는데 몇 가지 내용을 간추려서 소개해 보고자 합니다.


(1) 세종대왕 친제설

이 주장은 1940년 안동에서 훈민정음해례본(세종 28년 9월 1O일)이 발견되면서 한글의 기원설로 확고하게 우리나라 학계가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있는 주장이기도 하지요. 이 책에 의하면 '초성글자의 기본자는 天.地.人의 3재(三材)를 본 떠 만들었다.' 고 명백히 밝히고 있기 때문이죠. 조선조의 제 4대 성군인 세종이 집현전을 개설하고 그 곳에서 정인지, 성삼문, 신숙주 등의 학자들로 하여금 한자와는 다르면서도 사용하기에 쉽고 간편한 글자(諺文)를 만들도록 하여 탄생했다는 것입니다.  

이 주장은 세종시대 이전에는 어떠한 형태의 문자도 우리나라에는 존재하지 않았다는 전제가 따르고 있습니다. 세종대왕에 의한 독창적인 면을 강조하고 있는 설이지요.

(2) 산스크리트어(梵字) 유래설

  조선조의 제9대왕인 성종때 제기된 설인데. 성현이라는 학자는 '용재총화'라는 저서에서 "초종성 8자, 초성 8자, 중성12자의 글자모양은 범자의 글자모양에 기대어 만들었다."고 하여 처음으로 범자기원설을 제기하였죠. 그 후에 이수광은 지봉유설에서 우리나라 언문글자의 모양은 모두 범자를 본받았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한글이 인도의 산스크리트어에서 유래했다는 것입니다.

(3) 파스파 유래설

파스파문자는 인도계의 티베트문자에서 파생한 것으로 원나라 세조(쿠빌라이)때 훈민정음보다는 170년이 앞서 제정된 것으로 중국 내륙지방에서 일시적으로 사용되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조선조 후기에, 이익은 성호사설에서 "원(元)의 파스파는 소리글자며 중국글자는 모양을 주로한 글자이므로 우리 언문과 가까운 글은 몽고글자이지 중국글자가 아니다. 세종이 한글을 창제하실 때 명나라 학사인 황찬이 귀양살이를 하는지라 성삼문 등을 보내어 질문하게 하였는데 13번이나 왕래하게 하였다. 이 때가 원이 망한지 겨우 79년이 지난 때이므로 황찬이 우리나라에 전해 준 것은 다름 아닌 몽고글자에 대한 지식일 것이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 유희는 언문지(諺文誌)에서, 또 최근엔 이근수 박사(훈민정음 신연구, PP. 185~192, 1995)가 파스파문자와 훈민정음 두 문자간의 창제배경과 목적이 매우 유사하다고 주장한 바도 있습니다. 그리고, 미국의 역사학자인 레드야드 역시 고전(古篆)의 뜻을 몽고전자(蒙古篆宇) 의 약자로 보고 이것이 곧 파스파문자를 의미하는 것으로 주장한바 있습니다. 본설의 강점은 세종 당시에 잘 알려진 창제문자라는 점, 글자의 모양이 네모꼴로 유사하며, 특히 ㄱ, ㄴ, ㅂ, ㅅ의 모양이 비슷한 점, 문자의 구성원리와 운용이 비슷한 점 등이라 할 수 있습니다.

(4) 고전(古篆)기원설

전서(篆書)란 BC 3세기경 중국에서 사용하였던 한자의 한 형태인데, 이것을 모델로 하여 한글이 만들어졌다는 것입니다. 정인지의 훈민정음서문, 최만리의 언문창제반대상소문, 이덕무의 '청장관전서' 등에서 주장되었던 설이지요.

이 밖에도 서장문자기원설, 창호상형(窓戶象形)기원설(에카르트,1928), 太極事象기원설, 거란 여진문자기원설, 일본의 神代文字기원설, 팔리문자기원설 등이 있으나, 이보다는 다음에 소개하는 가림토기원설이 가장 설득력있게 대두되고 있으므로 그 개요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5) 가림토(加臨土/加臨多文) 유래설

이 설은 고려말 이암(李庵, 1297-1364)이 저술한 단군세기(檀君世紀)에 기록되어 있는 정음(正音) 28자가 가림토문자라는 설입니다. 그리고, 그의 현손인 이백(李佰, 1455-1528)이 중종때 찬수관(撰修官)이 되어 편찬한 태백일사(太白逸史)에도 가림토에 대한 기록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책속에는 태백교의 경전인 천부경(天符經)과 삼일신고(三逸新考)가 포함되어 있는데, 이는 단군을 시조로 하는 단군조선의 민족사를 편찬하는 과정의 것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주장이 다시 제기가 된 것은 83년 10월에 열렸던 제2회 한국사 학술대회에서 재야 사학자인 안호상 박사 등에 의해서 입니다. 그는 단군세기를 인용하여, 3세 단군인 가륵(嘉勒)이 재위 2년(BC 2181)에 삼랑 을보륵(Z普勒)에게 명하여 正音 38자의 가림토문자를 만들었는데, 이 38자에서 10자를 제외한 28자가 훈민정음이라는 것이지요. 이것이 한자의 위세에 눌려서 중국과 우리나라에서는 사라졌으나 일본에서는 신대문자(神代文字)의 일종인 아히루문자(アヒル文字)로 남아 있다는 것이지요. 최근엔 개천학회 회장이었던 송호수 박사(광장,84.1월호)도 세종 이전에도 가림토문자가 이미 존재했음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에 반대하는 학자들은 BC 2181년이라면 수메르상형이나 이집트상형문자가 있었을뿐 중국의 갑골문자도 아직 나타나지 않았을 때인데 어떻게 음소문자인 가림토가 생겨날 수 있었겠느냐는 것이지요. 더구나, 가림토기원설의 출처인 단군세기(檀君世紀)는 1911년에 계연수가 편찬한 '한단고기(桓檀古記)'에 들어있는 내용인데, 이것이 고려말에 쓰여진 이암의 단군세기 원본의 내용과 같다는 보장이 없다는 것입니다. 한걸음 더 나아가 이근수 교수는 단군세기 원본에는 가림토의 내용이 없는데 후일에 가필하여 첨가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가림토문자는 11-17세기에 중국에 흩어져 살았던 유태인들이 히브리어를 본떠 만들었다는 조철수씨(신동아, 97년5월호, PP.360-381)의 주장과 세종이전, 어쩌면 단군조선 시대부터 우리 선조들에 의해 만들어졌었다는 두 설이 대립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Ⅱ. 훈민정음, 가림토문자, 히브리어의 유사성

그러면, 조철수씨의 가림토기원설(신동아, 97년 5월호, PP.360 373)에 대한 개요를 좀 더 소개해 볼까 합니다. 11-17세기에 걸쳐 중국에 거주해 왔던 유대인들이 1489년에 개봉부(開封府)지방에 중국 유태교인 청진교(淸眞敎 또는 桃筋敎)의 예배당인 청진사(淸眞寺 또는 禮拜寺)를 중건하면서 이를 기념하여 세운 한자로 기록한 석비(重建淸 眞寺記)에 의하면 그들은 아담의 19대손인 아브라함의 후예로서 천축(天竺)에서 하늘의 명을 받고 왔다는 것입니다. 이들은 17세기까지도 녕하(寧夏), 운남(雲南), 광동, 북경 등지에 수만명이 중국의 높은 관직에 오르며 살았으나 18세기부터는 그들의 회당터(17m), 비석(4개). 성서두루마리와 기도문만 남긴 채 어디론가 사라졌다고 합니다.

조철수씨의 주장에 의하면, 훈민정음은 중국계 유태인이 만들었다는 가림토문자에서 왔으며, 이 가림토는 히브리어에서 유래했다는 것입니다. 그렇게 주장하는 근거는 이렇습니다. 먼저, 자음을 보면, 히브리어는 22자, 가림토는 38자, 훈민정음은 28자 입니다.

그림에서 보듯이 훈민정음과 가림토의 자음은 서로 닮은 글자가 매우 많다는 사실만으로도 우리에게 놀라움을 줍니다.

정인지가 쓴 훈민정음해례(訓民正音解例) 서문에서 훈민정음 초성의 음운체계는 5음(아음, 설음, 순음, 치음, 후음)이 기본인데 여기에 반설음, 반치음을 합하여 중국처럼(宋 ; 洪武正韻序) 7음체계로 분류했다고 합니다. 따라서, 훈민정음의 음운체계는 7음이면서도 그 기본은 히브리어처럼 5음체계라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훈민정음의 해설은 성리대전(性理大全), 절운지장도(사마광; 切韻指掌圖,1019-1086)등의 역리에 따라 초성을 풀이했습니다. 즉, 사람의 성음(聲音)을 5행(五行)에 근본을 두고 오음(五音), 사시(四時), 음악의 오음(五音), 방위(方位)등과 관련지어 설명을 한 것입니다. 중국의 오음은 아설순치후(牙舌脣齒喉: 목화토금수)이나 훈민정음은 후아설치순(喉牙舌齒脣: 수목화금토)으로서 히브리의 '창조서'와 그 순서가 일치하는 사실이 우연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창조서에서도 음운체계를 사방(四方), 사시(四時), 오모음(五母音)등 숫자와 역리로 풀이한다는 것이죠.

히브리어의 음운서인 창조서(쎄페르 예찌라, AD 200-400)는 자음 22개의 신비함을 역리로 해석한 책이라 합니다. 히브리어 성경에 나오는 자음은 BC 3세기에, 모음부호는 AD 9-10세기에 만들어진 것이라 합니다. 이 창조서중 가온(Saadia Gaon, AD 950-1000)이 편찬한 기도문을 중국내의 유태인들이 사용했다는 기록이 있으며, 2장 3절에 22개 히브리 자음에 대한 5음체계를 상세히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22개의 기본자는 3모자(母字)와 7복자(復字) 및 12보통자(普通字)로 되어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고 합니다. 세 모자는 불(sh; 하늘), 물(mayim; 땅), 바람(avir; 사람)을 가리킨다고 합니다. 이 셋은 모든 것의 근원이며 그 하나에서 셋을 알고 셋이 모여 하나를 이룬다고 합니다. 이러한 내용은 태백교의 근본철학인 삼일신고의 주장과도 상통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서로 닮은 데가 많다는 것이죠. 하지만 조박사의 이론에 반대하는 이론도 만만치 않은 것 같습니다. 창호상형설을 주장했던 에카르트는 히브리문자와 한글의 글자꼴이 완벽히 닮은 것이 아니라 하였고, 권재선 교수는 가림토가 조선조말기에 중국말 표기를 위해 만들어진 한글의 변형체라 했으며, 김정수 교수는 히브리어에서 한글로의 발전과정이 없이 비약한 점이 비논리적이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이기림; 신동아, PP.376-381,97년 5월호).

이상에서 살펴 보았듯이 현존하는 세계의 모든 문자들이 기본적으로는 중동지방에서 유래하여 세계 각지로 퍼져 나갔음을 알 수 있습니다. 예컨데, 메소포타미아지방의 수메르문자로부터 이집트상형문자로, 이집트문자에서 페니키아문자를 거쳐 그리스와 아람문자로, 그리스문자에서 라틴계와 슬라브계 문자로, 아람문자에서 인도/아리안문자와 시리아, 위글, 몽고, 만주문자 및 아라비아문자로 발전해 왔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에서 알 수 있는 사실은 인류의 기원은 중동지방에서 출발했으며 그 곳으로부터 인류는 문자의 발달과정에 나타났던 루우트를 따라서 이동해 온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다만, 한자의 기원이 문제가 되는데, 갑골문자의 출현 자체가 BC 1600년경으로 수메르나 이집트문자에 비하면 1700여년의 격차가 있기 때문에 일단은 한자의 기원 역시 중동으로 추리하여도 무리가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Ⅲ. 한국창조과학회의 비전

창세기에 기초하여 하나님에 의한 천지와 만물의 창조를 믿는 우리 창조과학회의 사명은 참으로 막중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국수주의, 종교, 이념, 학문적 편견 등으로 왜곡되어 온 세계사를 바로 잡고 있었던 그대로의 정사(正史)를 바르게 복원하는 일은 바른 역사를 이해하는 데에도 필수적인 과제라 생각합니다. 역사가 정사로 복원될 때 우리 앞에는 하나님을 반역하다 무너져 내린 바벨탑이 나타나 보일 것이며, 그 너머로는 아라랏산에 정박했던 노아의 방주가, 또 그 너머로는 패역했던 인류에게 내리셨던 무시무시한 홍수의 물결이, 선악과를 따먹고 울면서 낙원에서 쫓겨났던 아담과 하와가, 에덴동산이, 그리고, 마침내는 저 웅장했던 천지창조의 장면과 마침내는 천지의 창조주이신 전능하신 하나님의 모습이 우리 눈앞에 선하게 다가올 것입니다. 이러한 광경을 학문을 통해 바라보는 자들은 하나님을 믿게 될 것이며 구원에 이르게 될 것입니다. 따라서, 저는 창조과학회가 앞으로 가져야 할 비전을 다음과 같이 제시하고자 합니다.

   1) 진화론으로 왜곡된 학문을 바로 잡아 하나님이 우주만물을 창조하셨음을 밝힌다.

   2) 인간존엄성의 회복으로 모든 사람이 하나님 중심적인 바른 인생관을 갖도록 인도한다.

   3) 굴절된 역사를 바르게 복원하여 성경기록의 역사성을 증거한다.  

   4)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자연/인문/사회과학 분야간의 협력방안을 적극 모색한다.

이러한 비전을 실천하기 위한 몇 가지의 구체적인 과제로서는 다음과 같은 내용들이 검토될 수 있으리라 생각하며, 이러한 일은 본 학회와 한국창조사학회가 주관이 되어 공동으로 추진한다면 더욱 효과적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1) 진화론에 대한 이론적 비판과 창조과학적인 해답제시

   2) 저술활동의 활성화(각 전문분과별)

   3) 교육계에 커리큘럼 확대

   4) 본 학회의 본격적인 학술활동 활성화

   5) 창조과학을 통한 선교활동 시도

   6) 창조과학관〈자연사박물관)의 건립운영

   7) 창조과학 홍보활동의 강화


 지금까지 긴 시간을 경청하여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리며 이만 저의 강연을 끝맺고자 합니다. 감사합니다. 샬롬.

 


출처 - 창조지, 제 113호 [1999. 3~4]

구분 - 2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08

참고 :

현천호
2004-07-26

자연을 통해 본 하나님

 창조(설계)의 증거들 


I. 우주의 신비 

봄이 되어 신록이 소생하고 각종각색의 꽃이 피는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과 하늘의 무수한 별이 반짝이며 체계적으로 운행되고 있는 광활한 밤하늘을 바라보면서 우주의 신비를 새삼스럽게 깨닫게 된다.

우주의 신비가 조금씩 벗겨지기 시작한 것은 망원경과 현미경이 발명된 1600년 경이라고 할 수 있다. 같은 시대에 네델란드에서 한즈 리퍼쉐이가 망원경을 발명했고, 또 자카랴스 잔슨이 현미경을 발명했다.

갈릴레오가 망원경으로 하늘의 별들을 관측하기 시작한 것은 1610년이었으며, 그는 달의 분화구를 관찰했고 목성의 위성 중 4개를 관측했다. 그후 천체망원경은 계속 발달되어 1990년 4월에는 우주 왕복선 디스커버리호에 의해 허블 우주망원경을 지상 500km 상공궤도에서 돌게 함으로써 천체 관측정확도를 지상에서 보다 10배 이상 개선시킬 수 있게 되었다. 허블 우주망원경으로는 수십억 광년까지의 원거리 천체들을 관측할 수 있다고 하니 놀라운 일이다. 우리 은하계에는 2000억개의 별이 있으며 우주에는 이와 유사한 은하계가 1000억 개 정도가 되며, 우리 은하계의 직경은 10만 광년이며, 우주의 직경은 200억 광년 정도가 된다고 추정한다. 달은 27.32일만에 지구 주위를 한바퀴 돌고 있으며, 지구의 태양 주위 공전 주기는 365.26일이며 태양도 정지 상태에 있는 것이 아니라 약 2억 5천만 년을 주기로 은하계의 중심을 향하여 회전하고 있다. 은하계의 다른 2000억 개의 별들도 이렇게 공전하며 천체의 질서를 유지하고 있다. 우리 은하계는 이와 같은 회전운동만 하는 것이 아니라 우주의 어딘가를 향해 규칙적인 운동을 하고 있을 것이며, 또 우주의 다른 1000억 개의 은하계들도 우리 은하계와 유사한 운동을 하고 있을 것이라 하니, 우주의 그 크기와 운행 질서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아직도 우주의 끝은 모르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다윗은 시편에서 이렇게 찬양했다. '하늘이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하고 궁창이 그 손으로 하신 일을 나타내는도다' (시편19:1). 한편 물질의 미시세계를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면 어떠한가? 1930년대 후반까지만 해도 모든 물질은 원자로 구성되었으며 원자는 원자핵을 중심으로 전자가 회전하고, 원자핵은 중성자와 양성자로만 구성된 것으로 알았다. 그러나 1950년대 이후 입자가속기가 개발된 후 소립자 연구가 활발해졌으며 중간자(Meson), 쿼크(Quark) 등 현재까지 발견된 소립자 수만 하더라도 수백 종에 이른다. 그러나 물질의 근본이 무엇인지, 아직 현대과학으로도 완전히 규명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면 생명의 신비는 또 어떠한가? 다 죽은 것 같이 생각된 딱딱한 씨앗을 봄에 밭에 심으면, 비가 오고 태양을 쪼이면서 새싹이 나고, 자라서 마침내 가을에는 풍성한 열매를 맺어 추수하게 된다. 철새들은 어떻게 그 길을 알아서 추운 겨울에는 따뜻한 남쪽 나라로 수 천리를 날아 왔다가, 여름이 되면 북쪽으로 되돌아가는가? 사람들의 자녀들은 어떻게 부모의 모습과 그 성격까지도 그렇게 닮을 수 있단 말인가? 또 부모는 그 낳은 자식을 사랑하게 되는 마음이 어디서 오는 것일까? 참 신비스러운 일이다. 이러한 우주의 신비들과 생명의 신비들이 우연의 결과일까, 아니면 전능하신 하나님의 창조(설계)의 결과일까? 성경은 그 첫머리에 이렇게 선포하고 있다.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1:1)

또 성경은 자연을 통해서 창조주 하나님을 볼 수 있음도 알려주고 있다.

"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그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그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게 되나니 그러므로 저희가 핑계치 못할지니라" (로마서 1:2O)

 

Ⅱ. 창조(설계)의 증거들

그러면 우리가 살고 있는 자연세계에는 어떤 설계의 증거들이 있는지 살펴보기로 하자. 

(1) 정교한 천체 운동과 천문항법

해, 달, 별 등 천체 운행이 시간(년윌일시)에 따라 그 위치가 정확하기 때문에 선박으로 대양을 항해할 때 3개 이상의 천체의 양각을 육분의(Sextant)로 측정하고 그 때의 시각을 스톱워치(Stop Watch)로 정확히 측정하면 천측력(Almanac)에 의하여 선박의 위치를 정확히 계산할 수 있다.

이것은 그 무수한 천체들의 운동이 얼마나 규칙적이며 정교한가를 말해준다. 우리가 차고 다니는 시계는 그 시침, 분침, 초침이 규칙적으로 정확하게 돌아가고 있다. 사람이 그렇게 돌아가도록 설계하고 만들었기 때문이다. 원인이 있었기에 결과로서 나타난 것이다. 이것이 인과율의 법칙이다. 하물며 시계와는 비교도 안될 만큼 광대하고, 무수한 하늘의 별들이 시계보다 더 정확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고 있는 우주가 우연의 산물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이것은 설계의 결과가 아니겠는가? 


(2) 태양과 달의 시각도

태양의 직경은 달의 380배이며, 지구로부터 태양의 평균거리는 달까지의 평균거리보다 390배가 멀다. 그래서 지구에서 관측하는 시각은 태양이나 달이나 0.53°로서 소수점 이하 두 단위까지는 똑같다. 그래서 태양과 달이 사람의 눈에는 같은 크기로 보이는 것이다. 


(3) 지구의 환경

지구에는 대기층이 있어 산소공급, 온도조절, 공기의 순환뿐만 아니라, 그 밀도가 적절하여 매일 2,000만개의 유성낙하로부터 지구를 보호한다고 한다. 물이 있어 생명체를 유지하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물은 4℃가 최대 밀도(보통물질은 온도가 낮을수록 밀도가 크다)이기 때문에 얼음이 물보다 가벼워 추운 겨울에도 바다나 강물의 표면에만 결빙이 되고, 그 밑에 서식하는 수중생물들은 보존되고 있는 것이다.

흙은 무진장의 무기물을 함유하고 있어 식물이 이것을 소화하여, 결국 동물에게 먹이를 제공한다. 녹색식물은 탄산가스를 마시고 산소를 내뿜으며, 반면에 동물들은 산소를 마시며, 탄산가스를 내뱉는데 이러한 조화도 신비스러운 것이다. 지구에 생명체가 살 수 있는 것은 대기, 물, 흙과 같은 환경 외에도 태양과의 거리, 지구의 크기, 자전축의 기울기, 자전 속도 등, 천문학적 환경의 조화가 필수적이다. 이상과 같은 지구의 환경이 우연의 산물일까, 아니면 그렇게 설계된 결과일까 생각하게 한다. 


(4) 동물에서 보여지는 설계의 증거들

〈물고기와 조선 공학〉

사람들이 큰 배를 만들 때 배의 폭을 너무 넓게 하면, 짐은 많이 실을 수 있으나 배가 가지 못하고, 폭을 너무 좁게 하면 짐을 많이 싣지 못하고, 배가 불안정해지는 등의 어려움에 부딪쳐,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조선공학자들이 컴퓨터의 모의시험과 모형을 통한 수조시험 등 연구한 결과 배의 길이에 대한 폭의 비율이 0.21~0.30 사이라야 효율적임을 알게 되었다. 그런데 물고기들의 길이에 대한 폭의 비율을 보면 고래가 0.21, 돌고래가 0.25, 상어가 0.26, 참치가 0.28 등으로 조선공학적으로 연구한 결과로 알게 된 그 범위 안에 있음을 알게 되었다. 물고기들이 조선공학을 공부한 것도 아닌데, 어떻게 그런 비율의 균형 잡힌 몸매를 갖고 있는 것일까? 


〈독수리와 항공 공학〉

사람들이 비행기를 만든 초기에 비행기가 수평으로는 잘 날았으나 급강하를 하게 되면 공기의 흐름때문에 날개에 심한 진동이 생겨 날개의 기능이 제대로 수행되지 않아서 추락하게 되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항공공학자들은 고민하였다. 그러던 중 독수리가 토끼와 같은 먹이를 사냥하기 위하여 급강하하여 먹이를 낚아채고 다시 안전하게 공중으로 날아 올라가는 모습을 보고 면밀히 관찰하게 되었다. 독수리의 비행술을 면밀히 조사한 결과 독수리가 급강하 할 때 날개깃털 중 맨 앞의 깃털이 위로 들려서 그 사이로 약간의 공기의 흐름이 생기고 이 흐름이 전체 깃털의 진동을 방지하면서, 안정된 비행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였다. 항공기 설계자는 이 원리를 이용 전연장치(Flap)를 고안하여 날개설계에 적용함으로서 급강하시의 비행기 추락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항공공학자들은 독수리에게 기술료도 지불하지 않고 기술 이전을 받은 셈이다. 사실은 그 지적소유권자는 독수리가 아니라 독수리를 설계한 창조주에게 있는 것이 아닐까? 


〈박쥐와 하이테크 시력〉

우리는 흔히 박쥐는 눈이 나빠서 자신의 초움파 소리를 입으로 내어 그 반향음파를 귀로 듣고, 물체를 인식하며 날아다닌다고 알아왔다. 물론 이것도 사실이며, 레이더(Radar)나 소나(Sonar)가 바로 이 원리로 물체의 방향과 거리를 탐지하는 것이다. 그런데 최근의 연구에 의하면 박쥐가 자신의 초음파를 단순히 듣는 것만이 아니라 초음파 반향을 받아들여 두뇌에서 3차원 화면을 구성하여 주변의 물체를 실제로 입체적으로 보고 있으며, 그 해상력이 1mm 단위까지도 정확히 볼 수 있다는 놀라운 사실이 밝혀졌다. 즉 박쥐는 3차원 초음파 영상탐지기를 갖고 있는 것이다. 최첨단 과학기술의 덕택으로 오늘날 2차원 초음파 영상탐지기를 개발하여 의학적 심장병 또는 산부인과 진단 등에 사용하고 있으나, 아직 고도의 기술을 요하는 3차원 초음파 영상탐지기는 실용화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박쥐의 눈, 입, 귀, 두뇌의 조직화되고 유기적인 기능은 창조주의 설계의 증거가 아닐까? 


(5) 사람과 로봇

과학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특히 컴퓨터, 전자 및 광학, 정밀 기계, 소재, 시스템 설계 등 각 분야의 기술이 혁신적으로 발전됨에 따라 사람이 개발한 로봇이 마치도 사람의 기능을 대신할 수 있을 것같은 시대를 맞이하였다. 공장자동화나 사무자동화는 물론, 선박의 대양 항해도 사람의 도움없이 할 수 있을 정도가 되었으며, 우주왕복선도 우주 항공사가 승선하지 않고도 달이나 화성까지 가서 탐험하여 실험자료를 지구에 송신할 수 있을 정도가 되었다. 참으로 놀라운 과학기술 발전의 결과요, 인류의 업적이다. 이 모든 것이 사람의 지혜로 설계하여 제작한 결과라는 것에 유념해야 한다. 그런데 로봇은 역시 로봇이며 사람의 기능을 따를 수 없는 분야가 많고, 유기적이 못되며, 생명이 없다. 기계적인 기능면에서 쉬운 예를 들자면, 사람은 조금만 훈련하면 두발 자전거를 잘 탈 수 있으며, 위험한 장소는 피해서 운전할 수 있으나, 현대 과학기술로도 아직은 두발 자전거를 안전하게 운전하며 탈 수 있는 로봇을 개발할 능력이 없다고 하는 것이다. 인체의 기능은 또 얼마나 정교하고 유기적인가. 눈은 1백 분의 1W의 빛을 식별할 뿐 아니라, 먼 산을 바라보다가 갑자기 손에 편 책을 읽을 수 있듯이 초점거리 조절이 자동화되어 있으며, 귀로는 수백 m 밖의 소리를 식별하며, 코로는 7가지의 냄새를 분별하며 혀로는 맛을 감지한다. 인체의 지휘, 통제 통신 및 정보(C3I : Command Control, Communication and Intelligence) 본부라고 할 수 있는 두뇌에는 뉴런(Neuron)이란 신경세포 5백억 개 정도가 서로 복잡하게 연결되어 있으며, 그 각각의 세포는 또 신체 각 기관의 세포와도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모든 신체와 정신작용을 총괄적으로 지휘 통제하며, 종합적인 사고를 수행하는 기억과 논리, 통찰력, 나아가서는 창의력까지 발휘한다. 또 인체에는 60조 개 이상의 세포가 있다고 하며 세포 속에는 생명체의 설계도라고 할 수 있는 유전정보의 저장고 DNA가 있다. DNA에 의하여 사람뿐만 아니라 모든 생물의 유전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DNA의 종류에 따라 후손에게 그 특성이 전달되는 것이므로, 장구한 세월이 지났다고 해서 콩이 팥으로 바뀔 수가 없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자녀가 부모를 닮는 신비 또한 DNA에 담긴 개개인의 다른 정보가 후손에게 유전되기 때문이다. 사람은 지정의를 갖춘 인격체이다. 로봇은 그렇지 않다. 사람에 비하면 하찮은 일개의 로봇도 사람이 설계하였기 때문에 존재할 수 있거든, 하물며 더 복잡하고 정교하며 유기적이며 생명이 있는 사람이 창조되지 않고, 장구한 세월에 걸쳐 하등동물에서 진화하다보니 오늘의 내가 존재하게 되었다는 진화론을 어떻게 지성인으로서 믿을 수 있단 말인가? 나는 오히려 성경 창세기 1장에 기록된 바와 같이 전능하시고, 고도의 지혜자이신 하나님의 창조(설계) 섭리로 내가 이 세상에 태어났다고 하는 것이 훨씬 믿기 쉬운 것이다. 그래서 시편기자는 이렇게 고백하였다. 

"내가 주께 감사하옴은 나를 지으심이 신묘막측하심이라…" (시편139:14). 


(6) 열역학 제1 및 제2법칙

〈열역학 제1법칙 (에너지 보존의 법칙)〉

에너지 보존의 법칙이라고 알려진 이 법칙을 요약하면 "모든 에너지(물질)는 저절로 생성되거나 소멸될 수 없으며, 다만 그 형태만 변할 뿐이다." 라고 하는 것이다. 여기서 우리가 알 수 있는 것은 초월적인 창조주를 가정하지 않고는 오늘날 우주의 엄청난 에너지(물질 포함)를 설명할 수가 없다. 현대 우주기원론 중에서 대다수의 천문학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이론은 대폭발 이론(Big-Bang Theory)이다. 대폭발이론이란 태초(약 150억년 전)에 엄청난 고온의 불덩어리 같은 우주난(Cosmic Egg)이 대폭발을 일으켜서 점차 팽창하면서 수축하는 과정에서 원자들이 생기고 뜨거운 원자들의 가스가 냉각되면서 별과 은하들이 생겼을 것이라는 이론이다. 그런데 대폭발을 일으킨 맨 처음 우주난은 어디서 왔으며 처음 폭발은 어떻게 일어났으며, 또한 어떤 과정을 거쳐 별들이 현재의 우주와 같이 분포되었는가 등의 본질적인 문제에 관해서는 대답하지 못한다. 만일 저절로 물질(에너지)이 존재하게 되었다고 한다면 에너지 보존의 법칙에 위배된다. 


<열역학 제2법칙 (엔트로피 증가의 법칙)〉

엔트로피(무질서도) 증가의 법칙이라 불리는 이 법칙을 요약하면 "모든 시스템의 반응은 엔트로피를 증가하는 방향으로, 무질서도가 증가하는 방향으로, 즉 유용한 에너지가 감소하는 방향으로 일어난다"라고 하는 것이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가? 우주의 역사는 완벽한 질서가 유지되었던 태초와 완전한 무질서의 종말 즉 열적 죽음이 있을 것임을 예고하는 것이다. 성경은 놀랍게도 그 첫 책인 창세기에서 천지창조를 선포하였을 뿐만 아니라 그 마지막 책인 요한계시록에서 우주의 종말을 예고하였으며, 그 후에 있을 심판과, 새 하늘과 새 땅에 관해서도 묘사하였다.


Ⅲ. 맺는 말 

이상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우리는 자연을 통해서 우주와 생명체의 창조(설계)의 증거들을 찾아볼 수 있으며, 이는 우주와 생명체의 창조주가 계심을 자연이 우리에게 알려주고 있는 것이다. 갈릴레오는 이렇게 말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두 권의 책을 주셨다. 하나는 성경이란 책이요, 다른 하나는 자연이란 책이다."

우리는 자연이란 책을 통해서 창조주 하나님이 존재하심을 읽을 수 있으며, 성경이란 책을 통해서는, 창조주 하나님은 공의로운 하나님이시며, 동시에 사랑의 하나님이심을 알 수 있다. 또한 죄로 인하여 의로운 하나님과의 교제가 끊겨진 우리 인류에게 사랑의 하나님께서는 독생자 그리스도를 십자가상의 희생의 제물로 보내주심으로 말미암아 믿는 자들에게는 하나님과의 화해의 길을 열어 주셨고 영생을 약속해 주신 것이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하려 하심이니라"(요한복음3:16)

이 작은 글이 진화론이 과학적 사실인 것처럼 잘못 배우고 자라온 그리스도인들에게는 무너져 가는 창조신앙이 회복되는 계기가 되고 아직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사랑하는 우리 이웃들에게는 자연을 통하여 창조주 하나님을 발견하고 더 나아가 성경을 통하여 독생자 그리스도를 영접함으로 말미암아 영생을 얻는 이 축복된 복음을 믿게 되는 동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라면서 이만 맺는다.



출처 - 창조지, 제 109호 [1998. 7~8]

구분 - 2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07

참고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