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John Rendle-Short
2015-12-09

19세기의 누룩 : 찰스 라이엘, 토마스 찰머스, 헨리 드러먼드, 필립 헨리 고스 

(The 19th Century ferment

- Charles Lyell, Thomas Chalmers, Henry Drummond, Philip Henry Gosse)


      19세기에 기독교계를 뒤흔들었던 (특히 1859년 다윈의 ‘종의 기원’이 출판된 이래로) 사활이 걸렸던 투쟁을 150여 년 후에 평가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물론 진화론이라는 과학 이론만이 문제를 일으켰던 것은 아니었다. 니체(Nietzshe)의 신은 죽었다는 철학, 마르크스와 엥겔스(Mark and Engels)의 정치적 견해, 프로이드(Freud)의 정신분석 이론, 적자생존(survival of the fittest, 適者生存)을 경제에 적용한 극단적인 자본주의, 현대주의(modernism)와 자유주의(liberalism)로 인도한 일부 신학자들의 고등비평(higher criticism dogma, 高等批評) 등도 문제를 일으켰으며, 이들의 공통점은 성경의 역사성을 부인하는 것이었다.

창세기 1장이 시(詩), 신화, 전설이라면, 하나님은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던) 지구의 창조주(創造主; Creator)가 아니시며, 인간은 동물에 불과하며, 모든 기적들도 (동정녀 탄생과 그리스도의 부활을 포함한) 역시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예수 그리스도는 자기 백성의 죄 값으로 죽으시고 부활하셔서 죽음의 권세를 이기신 구세주가 아니라, 우리를 진화의 여정 꼭대기로 안내해주는 뛰어난 지도자일 뿐이다. 찬송가에 이런 구절이 있지 않은가. ”오! 사람의 아들이시여. 강하고 온유한 나의 영웅이시여.”[1] 19세기 그리스도인들은 이러한 모든 격동적 상황에 대한 실상을 알고 있었다. 

더욱이 그들은 기독교 신앙이 믿을만한 것인지 아닌지에 대한 증거가 진화론이 진실인지 아닌지에 달려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오늘날에는 진화론(다윈의 방대한 연구 성과의 출판과 더불어 시작된)만이 기독교 신앙에 문제를 일으킨 유일한 과학이라고 생각하기도 한다. 그러나 사실은 18세기 후반과 19세기 초반에 걸쳐 시작된 지질학, 동물학, 식물학에 대한 급격한 관심의 증가는 ‘하나님을 부인하는 운동’이 임박했다는 경고를 이미 발하고 있었다.

     동일과정설의 원리는 지질학으로부터 점차적으로 생물학으로 확장되었다.

찰스 라이엘(Charles Lyell)은 자신이 ‘모세 체계’(the Mosaic system)라고 이름 붙인 ‘창조와 노아 홍수’의 토대를 용의주도하게 허물었다. 1830년에 출판된 찰스 라이엘의 ‘지질학 원리(Principles of Geology)’는 반세기 동안이나 유행했다. ‘지질학 원리’의 부제(副題)는 ”지구 표면에서 이미 일어난 변화를 현재 작동 중인 원인으로 설명하려는 시도”였는데, 이것은 동일과정설(uniformitarianism)의 사상을 명백하게 드러내는 표현이었다. 동일과정설은 ‘현재는 과거의 열쇠이다’라는 주장으로서, 지층암석은 현재 알려진 자연의 힘인 물, 서리, 바람과 열의 풍화작용 등에 의해서 장구한 시간에 걸쳐서 형성되었다는 이론이다.  


찰스 라이엘(1797-1875)은 ‘현재는 과거의 열쇠이다’라고 주장했다

동일과정설에 대한 대안적 이론이 격변설(catastrophism)이다. 이 이론은 지층암석은 격렬한 변화, 예를 들면, 대홍수나 화산폭발과 같은 격변적인 상황 하에서 형성되었다고 주장한다. 격변설은 지구가 겪었던 전 지구적 노아 홍수에 의해서, ‘어마 어마하게 많은 동물 화석과 식물 화석들(예를 들면, 석탄)’이 형성되었다고 설명한다. 다윈은 비글호(HMS Beagle)를 타고 오랜 여행 시간 동안에, 찰스 라이엘의 첫 번째 책 ‘지질학 원리’를 늘 읽었다. 두 번째 책은 몬테비데오에서 구했다. (역자 주 : 찰스 라이엘은 3년 여에 걸쳐(1830-1833), ‘지질학의 원리’ 3권을 출간했다.)  

다윈의 주요 여행 목적 중의 하나는 그가 방문할 나라의 자연사(natural history)를 연구하는 것이었다. 다윈의 전기(傳記)를 쓴 작가 중 어떤 사람들은 ”다윈은 출항할 때는 창세기를 믿었지만, 여행하면서 그의 생각이 바뀌었다”고 말한다.

성경과 진화론, 어느 것이 사실일까? 지구는 대략 6,000년 밖에 되지 않았으며, 노아 시대의 전 지구적 홍수는 역사상 가장 참혹했던 자연 재해였는가? 아니면, 지구는 현재도 일어나고 있는 느리고 점진적인 작용에 의해서 수억 수천만 년에 걸쳐 형성되었는가?  

진화와 성경을 조화시키려는 초기의 시도는 스코틀랜드 자유교회(Free Church of Scotland)의 설립자였던 경건한 사람이었던 토마스 찰머스(Thomas Chalmers)에 의해서 시도되었다.

점차적으로 동일과정설은 지질학으로부터 생물학으로 영역을 넓혀갔다. 다윈은 기발하게도 수 백만 년이라면 하나님의 개입 없이도, 점점 더 복잡한 생명체, 그리고 사람까지도 출현하게 했을 간단한 방법을 제안했다.  

19세기 초에 유행했던 진화와 돌연변이에 관한 책으로, 1844년에 익명으로 출판됐던 ‘창조 자연사의 흔적들(Vestiges of the Natural History of Creation)’이 있었는데, 40년 후에야 저자가 로버트 체임버스(Robert Chambers)로 밝혀졌다. 로버트 체임버스는 인기가 있었던 ‘체임버스 사전’의 최초 편집자였기 때문이었다. 비난과 악용당할 것을 염려한 로버트 체임버스는 ‘창조 자연사의 흔적들’의 저자가 자신인 것을 밝힐 용기가 없었다. 과학 작가라기보다는 문학가였던 체임버스는 자신의 다른 저서들에 미칠지도 모르는 손해를 우려했던 것이다. 

체임버스는 하나님을 믿었던 것 같기는 하지만, 하나님이 ”불가사리 같은 생물들을 만드신 다음, 또 해양 무척추동물을 추가하시고, 또 갑각류를 출현하게 하시고, … 또 물고기를 만드시고...” 이러한 과정은 끝까지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과정이 그분의 영광을 훼손한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대신에 그는 ”발전의 법칙”(후에 진화론으로 알려짐)을 통해서 자연이 작동되도록 하셨다는 것이었다. 

체임버스의 생각을 비롯한 이러한 비슷한 이론들은 그리스도인들을 심각한 혼란에 빠뜨렸다. 1859년 다윈의 ‘종의 기원’이 나왔을 때, ‘종의 기원’이 과학, 문화, 종교에 미친 강력한 영향은 아무리 과장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러나 다윈의 책을 수용할 토양은 이미 준비가 되어 있었으며, 진화론이라는 꽃은 활짝 피어났던 것이다. 


창조론 대 진화론

당시의 창조론자들과 새로이 출현한 진화론자들 사이의 주요 쟁점은 무엇이었을까? 

1. 지구의 나이. 지구의 나이는 동일과정설자들의 주장처럼 수백만 년인가, 아니면 성경에 언급한 것처럼 6,000년 정도인가?

2. 종의 변화인가, 종의 고정인가. 어떤 생물 종이 다른 종으로 변화될 수 있는가? 예를 들면, 파충류가 조류로, 원숭이가 인간으로 변할 수 있는가? 아니면 하나님이 ‘고양이 종류’ ‘개 종류’와 같은 각각의 종류들을 창조하셨는가? (종(species)이 무엇이며, ‘종류(kind)’와 같은 것인지에 관한 문제는 무시됨.)

3. 노아의 홍수. 노아의 홍수는 중동 지방에 발생했던 국지적 홍수였는가, 아니면 성경에 기록된 그대로 전 지구적 대홍수였는가? 

이러한 쟁점들에 대한 답이 수백만 년의 지구 나이, 종의 변화, 국지적 홍수라면, 창세기 기록은 역사적 사실이 아니며, 지구와 생명의 기원은 우연에 의해 발생했을 수 있는 것이다. 하나님 없이도 모든 것들을 설명할 수 있으며, 초자연적 영역이 없어지는 것이다. 모든 기적들은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그리스도인들은 논리적이고, 확실한 것처럼 보이는 새로이 출현한 과학이론들에 대해서 어떻게 반응했는가? 그리스도인들은 자연이라는 책과 성경이라는 책은 둘 다 같은 하나님이 쓰신 것이기 때문에, 그 둘 사이에 모순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 둘을 조화시키는 것은 반드시 가능하다고 생각했다. 어떠한 불일치는 우리가 이쪽이나 저쪽을 완전히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인 것이라고 생각했고, 더 연구해보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토마스 찰머스

진화론과 성경을 조화시키려는 초기의 시도는 스코틀랜드 자유교회의 설립자였던 경건한 토마스 찰머스(Thomas Chalmers, 1780~1847)에 의해서 시도되었다. 그는 찰스 라이엘 및 찰스 다윈과 동시대의 사람이었다. 그는 신앙에 대한 과학의 공격에 대해 안타깝게 여기고, 무신론의 무자비한 공격으로부터 기독교 신앙을 지키기 위하여, 성경을 과학과 조화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토마스 찰머스(1780-1847)는 성경과 과학을 조화시키려고 ‘간격 이론’을 제안했다.

그래서 찰머스는 ‘간격’이론(gap theory) 또는 ‘파괴-재창조’ 이론(Ruin-Restoration theory)으로 알려진 이론을 제안했는데, 스코필드 성경은 이 이론을 받아들였다. 변형된 이론들이 몇 가지 있기는 하지만, 간단히 말하면 창세기 1:1절에 기록된 완전한 창조가 있었고, 창세기 1:1절과 1:2절 사이의 연대기적 간격 (사람들이 좋아하는 만큼) 동안 지구의 파괴가 있었으며, 창세기 1:3절에서 다시 시작하는 재창조가 있었다고 제안했다. (더 자세한 것은 스코필드 성경 1917년 판을 참고하기 바란다. 보다 최근 판에는 그 이론이 훨씬 더 축약되어있다. 헨리 모리스가 쓴 글 ‘간격이론: 허점투성이 이론?(The gap theory—an idea with holes?)’을 보라.)

‘간격’이론(gap theory)이란 무엇인가? 이 이론을 지지하는 성경적 근거도 과학적 근거도 없다. 그리고 이 이론은 급속히 그 기반을 잃고 있다. 그렇지만 그 당시에는 목적을 이루는데 기여했다고 생각한다. 나이가 많은 그리스도인 한 분이 나에게 이렇게 말했다 :

”나는 간격이론에 감사한다. 내가 몇 년 동안 의심하면서 창조/진화 문제로 혼란스러워 할 때, 간격이론은 내가 신앙을 지키는데 도움이 되었다. 이제 나는 그것이 틀리다는 것을 안다. 그리고 창세기는 그 자체로 완전하다는 것을 안다.”


헨리 드러먼드

진화론의 공격을 반격하기 위한 또 다른 시도가 헨리 드러먼드(Henry Drummond, 1851~1897) 교수가 쓴 책 ‘영계의 자연법칙(Natural Law in the Spiritual World)’을 통하여 이루어졌다. 이 책은 널리 유행하여 1897년에는 33판이 출판되었다.

.헨리 드러먼드(1851-1897)는 진화론의 공격을 반격하려고 노력했다. 

서문에서 드러먼드는 전혀 다른 삶의 두 영역에 있는 두 부류의 청중에게 정기적으로 강연을 하게 된 것을 행운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는 주중에는 자연과학 분야의 학생들에게 강연을 하고, 일요일에는 다양한 영역의 노동자들로 구성된 청중에게 신앙과 도덕의 본질에 대하여 강연한다.”

드러먼드는 처음에는 어렵지 않았다고 언급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나는 두 영역을 완전히 독립적인 것으로 본다. 두 영역은 사고의 대척점에 있으며, 내 마음속으로 과학과 신앙이 서로 담을 쌓게 하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점차적으로 … ‘지식의 두 샘물이 넘치기 시작하여 마침내 그 물들이 만나고 섞여, 신앙의 영역에 큰 변화가 있었다.’ ” 

책의 나머지는 두 영역의 물이 섞인 결과를 설명한다. 오늘날 그의 저서 ‘영계의 자연법칙’은 과학자도 신학자도 수용하지 않는, 만족스럽지 못한 형이상학일 뿐이다. 


필립 헨리 고스(Philip Henry Gosse)

과학과 신앙을 조화시키려는 또 하나의 시도가 필립 헨리 고스(Philip Henry Gosse, 1801~1888)에 의해 이루어졌다. 고스는 상당한 명망을 갖춘 영국의 박물학자(naturalist) 였다. 그의 ‘해양 동물학 매뉴얼(Manual of Marine Zoology, 1855)’은 과학의 새로운 분야를 열었다. 고스는 ‘종의 기원’ 출판 2년 전에 조셉 후커와 찰스 다윈이 앞으로 나올 책의 내용을 알려 주려고 (책을 출판했을 때 분명히 일어날 '저주의 함성”을 잠재우는데 도움이 되기를 희망하면서) 접근했던 여러 사람들 중 한 사람이다. 

그러나 그들은 사람을 잘못 보았다. 고스는 플라이머스 형제단 열성 단원이었으며, 종의 불변을 확고하게 믿고 있던 사람이었다.  
 
그의 아들 에드먼드는 이렇게 썼다,

”그러면 진지하고 정확한 관찰자로서의 그(필립 헨리 고스)의 위치는 어디인가? 분명히 그는 다윈, 월러스, 후커와 함께 새로운 진리의 선구자들과 함께 있었다. 창세기 2장은 6일 동안에 천지가 완성되었다고 말하지 않는다. 일곱째 날에 하나님이 일을 마치셨는가? 여기에 딜레마가 있다. 지질학이 분명 사실인 것 같지만,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고, 진리이다. 성경이 천지에 있는 모든 것들이 6일 동안에 창조되었다고 말했다면, 6일 동안에 창조된 것이다. 하루 24시간씩 문자적인 6일 동안에 창조된 것이다.”


.필립 헨리 고스(1801~1888)는 과학과 신앙을 조화시키려 노력했다.  


고스는 라이엘이 인간의 지질학적 역사에 대한 책을 쓰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고스는 라이엘을 다윈보다 더 싫어했으며, ‘옴팔로스: 지질학의 매듭을 풀기위한 시도(Omphalos: An Attempt to Unite the Geological Knot)’라는 책을 만들어 반격했다. 그 책은 창세기를 지질학과 조화시키려했던 이상하고 전적으로 실패했던 시도였다. 아담의 배꼽이 (옴팔로스(Omphalos)는 그리스어로 배꼽임) 자연적 출산을 흉내내기 위해 준비되었던 것처럼, 하나님이 사람들의 믿음을 시험하기 위해 화석들을 창조하셔서 암석 속에 넣어두셨다는 것이었다. 

그 책은 하나님이 ‘그렇게 엄청나고 불필요한 거짓말’을 하셨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는 고스(그리고 다윈)의 친구인 찰스 킹슬리(Charles Kingsley)의 조롱과 함께 사라졌다. (Gosse and Omphalos를 보라).


결론
 
필자는 19세기에 새로운 과학이 신앙인들에게 미친 파괴적인 영향을 열거해보았다.

• 찰머스는 창세기 1:1~2 절을 해석하는 기발한 방법을 제안했으나, 불행하게도 찰머스의 성경 해석학이나 지질학적 지식 둘 다 부정확했다.

• 드러먼드는 과학과 성경의 핵심을 융합하려 했지만, 철학적 이야기로 끝나버리고 말았다.

• 고스는 지질학을 수용하는 독창적인 방법을 제안했다. 고스의 시도는 실패했으며, 하나님을 거짓말쟁이로 만들고, 또 노아 홍수의 명백한 지질학적 의미를 간과했다.

만약 당신과 내가 그 당시에 살고 있었다면, 어떻게 행동했을까?



Related Articles
•  Holy war?
 Darwin, Lyell and Origin of Species
•  Charles Lyell’s hidden agenda—to free science 'from Moses”
•  Philosophical naturalism and the age of the earth: are they related?
  God created with functional maturity, not ‘appearance of age’
•  19th century minister to colleague: Darwin will drag you down
 Darwin’s ‘yard apes’


Further Reading
 The 19th century scriptural geologists: historical background
 Leave Darwin alone!
•  Missing the link between Darwin and racism


References and notes
1. Written by Frank Fletcher in 1924. 

 


번역 - 홍기범

링크 - http://creation.com/19th-century-revolt-against-the-bible

출처 - Creation 10(1):46–48, December 1987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284

참고 : 5448|5257|3164|4585|670|161|1897|2329|2633|5835|6099|2752|2016|2982|5033|3589|4440|2638|3689|5210|3640|4635|5270|5979|4548|5470|162|3026

심리학에서의 오류와 진화론 

(For Shame, Psychologists)


       한 심리학자가 수십 년 동안 완전히 실패한, 쓸모없는 비유(tropes, 전의)를 포함하여, 자신의 분야에서 결점들을 지적하고 있었다.

토마스 쉐프(Thomas Scheff) 박사는 심리학에서 수치심(shame)을 이해하지 못했던 것에 대해서 부끄러워하고 있었다. 거기에 하나의 수수께끼가 있다. UC Santa Barbara Current 지에 게재된 그의 글 ‘심리학의 수치(The Shame of Psychology)’에서, 쉐프는 감정(emotion)에 대해 말하지 못하는 무능력이 왜 심리학 분야의 발전을 저해하고 있는 지에 대해서, 그의 감정을 쏟아내고 있었다.

쉐프는 통속적 심리학(pop-psych)이 실패했던, 진실이 아닌 것으로 오래 전에 밝혀진 몇몇 사례들을 나열하고 있었다. 최근 Review of General Psychology 지에 게재된 한 논문에서, 그는 대중들의 마음속에 상식처럼 자리 잡고 있는 '심리학의 세 스캔들(Three Scandals in Psychology)'에 대해서 말하고 있었다.


공격 카타르시스(aggression catharsis) : 당신의 분노를 발산하는 것이 당신에게 좋다는 개념이다. 그러나 틀렸다.

쉐프는 이것은 분명한 실패임에도 불구하고, 분노의 배출은 오랫동안 받아들여져 왔던 심리치료라고 회상했다. 오래 전에 결혼상담가로 일했을 때에, 그는 상담 시 분노의 배출을 사용하도록 권장 받았다. ”화가 나있는 사람들을 다루는 방법으로, 그들에게 테니스 라켓으로 베개를 내려치게 하거나, 베개에 입을 대고 큰 소리로 고함을 지르게 하라고 내 선생님은 나에게 말했었다.” 그는 말했다. ”그러나 그 방법은 작동되지 않는다. 나는 그것이 도움이 됐다는 고객을 한 사람도 볼 수 없었다.”


치욕(stigma) : 심리학자들은 수치(shame)에 대해서 단서가 없다고, 쉐프는 말했다. 이상하게도, 심리학자와 대중들은 수치가 무엇인지를 알지도 못하면서, 그것이 나쁜 것처럼 ”수치에 대해서 수치스러워” 한다고 그는 지적했다 :

쉐프에 따르면, 치욕은 광범위하게 연구되어 왔지만, 대부분의 심리학자들이 잘못 알고 있는 또 하나의 영역이다. 문제는 치욕이 어떤 굴욕의 결과로써, 대게 불명예의 표시로써 정의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설명했다. 그러나 치욕은 사실 과학적으로도 잘 이해되지 않고 있는, 하나의 감정으로써, 특정한 종류의 수치(부끄러움)이다. 그는 주장했다. ”학자들은 대중들처럼 감정에 대해서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감정은 연구되고 있지만, 그들은 그것을 모르고 있다. 왜냐하면 그것은 현대사회에서 숨겨져 있기 때문이다.”


자존감(self-esteem) : 또 다른 잘못된 생각은 자존감(자아존중감)은 당신을 위해 좋다는 것이다. 심지어 심리학자들은 그것을 측정하는 방법도 가지고 있다; 자존감은 얼마나 유용한가?

쉐프는 자존감에 관한 연구에 대해 혹독한 평가를 내리고 있다. 그는 지난 50년 이상 동안 20,000건 이상의 연구들이 200개의 자존감 척도를 사용해왔다고 지적했다. 그들의 실패는 분명하다. 그는 말했다. 행동을 예측하는 그 척도의 능력은 5% 미만이다.


쉐프는 천문학자 티코 브라헤(Tycho Brahe)의 경우를 지적하고 있었다. 티고 브라헤는 행성들의 위치를 매우 세밀하게 측정했지만, 행성들이 태양 주위를 공전하고 있다는 큰 그림을 결코 본적이 없었던, 모든 행성들이 지구를 공전하고 있다는 그 당시 사조(천동설)의 포로였다. 심리학자들은 오늘날에 브라헤의 실수를 범하고 있다고 그는 생각하고 있었다. 왜냐하면, 심리학자들은 인간행동에 관한 잘못된 그림에 갇혀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심리학과 대중은 감정의 의미와 파급 효과를 해결한 후에만 발전할 것이다”라고 그는 조언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가 기술했던 것처럼 나쁜 실적을 가지고 있다면, 그의 제안도 오류가 아니라고 누가 보장하겠는가?



당신이 보고 있는 것처럼, 진화 심리학은 우주론(cosmology), 고인류학(paleoanthropology)과 함께 매우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학문 분야이다. 우주론자들이 얼마나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지를 기억하라.(6/20/2015) 선입견 없이 시작한다면, 각 분야들은 완전히 다를 수도 있는 것이다. (6/24/2015).

이제 캘리포니아 대학의 한 심리학자가 자신의 분야에서 틀렸던 사례들을 폭로하고 있었다. (과거 글들 참조). 50년 이상에 걸친 자존감에 관한 20,000여 연구들이 모두 실패했다는 것이다! 그것들은 완전히 쓸모없었다는 것이다. 쉐프의 교사들은 모두 상담자들에게 분노를 배출시키도록 지도했다는 사실을 생각해 보라. 소리를 지르고, 테니스 라켓으로 베개를 내려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단 한 사람도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1세기가 넘도록 과학의 각 분야에서 진화론과 관련되어 보고된 논문들은 얼마나 될까? 진화론의 오류가 밝혀지는 날 얼마나 많은 논문들이 폐기되어야 할까? 잘못된 한 이론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시간과 돈과 힘을 낭비했을 지를 생각해보라.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5/06/for-shame-psychologists/

출처 - CEH, 2015. 6. 30.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186

참고 : 3746|4715|5690|3384|5546|5500|3848|4019|4499|4650|3882|4133|3687|4139|5843

Carl Wieland
2015-05-05

당신의 동굴인 아이 길들이기? 

: 새로운 ‘대중 전문가’는 아이 양육에 진화론을 이용하고 있었다.

(Taming your caveman children?)


      진화심리학 (evolutionary psychology, 아래 박스글을 보라)은 때때로 대유행을 하곤 했다. 사람들이 왜 그들의 배우자를 속이려고 하는지 그 이유를 알고 있는가? 그 이유는 수백만 년 동안 진화를 거치면서 우리 유전자 속에 프로그램되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1] 진화심리학은 사람의 거의 모든 행동 측면마다 진화론적 용어를 사용하며 분석하고 있다.

이러한 일시적 유행 중 최근에 일어난 것은 아이들의 양육에 관한 것이다. 소위 ‘유명연예인 담당 소아과 의사’인 카프(Harvey Karp) 박사는 말썽꾸러기 아이들을 가진 부모들에게 자기가 ‘해결책’을 알고 있다고 말한다. 당신의 어린아이는 진화단계 중 원시 단계를 거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한다는 것이다. 그러면 당신은 ”그 아이 수준의 언어로 말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새로운 아이 양육법으로 전환한 열정적인 인사들로는 유명 연예인들인 마돈나(Madonna), 미쉘 파이퍼(Michelle Pfeiffer), 피어스 브로스넌(Pierce Brosnan) 등이 있다.

카프 박사의 베스트셀러 작품인 ‘거리의 가장 행복한 유아(The Happiest Toddler on the Block )’ 라는 책은 오래된 배아의 발생반복설 (embryonic recapitulation)에 새로운 얼굴을 만들어 주었다. 조작되어 그려진 거짓된 배발생 그림[2]으로 인해서, 사람들의 마음속에 깊이 뿌리박히게 된 이 아이디어는, 자궁속의 태아가 어류, 양서류, 파충류의 단계를 거쳐 발생되어 간다고 가르친다. 이 생각은 지금 전적으로 불신당하고 있다. 그러나 카프 박사는 그 생각을 재활용하여 초기 영아기에 적용시켰다. ”당신의 아이를 생후 12~18개월 된 침팬지라고 생각하라” [3], 그렇다면 이 아이는 네안데르탈 단계를 거치는 것인데, ‘200만년 전’ 시대로부터 온 아이인 것이다. 24개월부터 36개월까지, 당신의 아이는 ‘더 사회적으로 진보된 난폭한 동굴인 아이 (cave-kid)’에 해당한다. 그리고 가방을 장난감들로 가득 채우고 있는 3세 아이는 약 5만년 전의 ‘모여서 마을을 이루는(villager-gatherer)’ 단계에 해당한다.

당신의 어린 아이에 대하여 이렇게 새로운 통찰력을 가지게 된다면, 당신은 이제 ”그들의 언어로 말할 수 있게 된다”고 카프는 말한다. 그리고 기뻐하는 많은 유명 연예인 부모들에게 말한다. ”몸을 엎드려 ‘동굴인 아이’에게 돼지처럼 꿀꿀 소리를 내십시요. 비록 붐비는 슈퍼마켓에서 손과 무릎을 바닥에 꿇어야만 할지라도, 그것은 그 아이를 진정시키는 데에 효과가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부모들의 이상한 새로운 행동은 아이들의 호기심을 유발하여, 쉽게 그들의 난폭성이 분산될 수 있는 명백한 ‘성공담’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카프는 짧은 구절들을 사용하고, 반복적으로, 아이가 발산해내는 에너지 수준으로 대응하라고 말한다. 잠 투정, 대소변 가리기, 심지어 부모와 떨어질 때의 불안감, 손톱 물어뜯기 등과 같은 것들은 ‘고전적인 네안데르탈식 자기 표현’이라고 카프는 그 특유의 부드러운 음성으로 말한다. 그러나 진화가 사실이라고 할지라도, 또한 (심지어 많은 진화론자들사이에도 논란이 있는) 네안데르탈인들이 우리의 조상이라 할지라도, 네안데르탈인의 의사표현 방식이 그것과 같았을 것이라고 그 어느 누가 말할 수 있겠는가?


진화론적 만병통치약 (snake oil)?

카프는 세속적인 학자들 사이에서도 ”과학적인 사실에 근거하지 않는 오래된 속임수에 불과한 방법을 사용한다”고 비판당하고 있다.[3] 그 속임수들 중 생각나게 하는 하나는 지금은 구닥다리가 된 ‘프라이멀 스크림 요법(primal scream therapy, 유아기의 외상체험을 재체험시켜 신경증을 치료하는 정신 요법)’ 이다. 그 요법에서 사람들은 진화의 ‘동물 조상’ 단계로 되돌아가서 그들의 골칫거리를 극복하도록 권장되고 있다. 마치 야생동물처럼 울부짖으며 ‘모든 것을 탁 터놓고 말해버리라’는 식이다. 비록 종국적으로 억제할 수 없는 분노를 발산하게 됨으로써 기분이 상하지만, 몇몇 사람들은 어느 정도의 단기적인 위안을 경험한다. 그런 사람들은 아마도 ”우와, 이 방법이 통하는구나 전체적인 진화 이야기는 사실임에 틀림없구나” 라고 생각할 지도 모른다.

그러나 행동을 변화시킨 그 어떤 특별한 방법이 ‘통하는지’ 또는 안 통하는지로, 그 방법이 기초한 이론이 옳다 아니다를 말하는 것은 논리적이지 않다.[4] 예를 들면, 프로이드식 정신분석학자들이 많이 배출되었을 때, 환자들은 그들을 만나서 약간의 치료를 경험했다. 그러나 오늘날 대부분의 행동과학자들은 그러한 개선이 환자들에게 기울여진 시간과 주의만큼에 비해서 너무 적어, 프로이드의 개념은 대체적으로 불신을 받고 있다.

마찬가지로, 카프의 ‘속임수’가 일부 아이들에게 통하였다할지라도, 인간 기원에 관한 그의 독특한 이론, 또는 주장되는 진화론적 생각이 지지받는다고는 말할 수 없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어린 아이들을 통제하기 힘들어하는 부모들이 그 어떤 효과를 보았다는 것은 진화론적 믿음을 강화시켜주는 계기가 되고 있다. 카프의 책과 그의 신조는 부모들이 그 해결책을 열망하던 때에 히트를 쳤던 것이다. 유년기의 행동 문제들은 어느 때를 막론하고 많이 발생하여왔었다. 

이러한 문제들은 서구의 방종한 아이들 세대 때에, 그리고 부모의 사랑과 관심을 이전보다 덜 받게된 때에  발생한다는 것은 우연의 일치가 아니다. 이것은 많은 부분, 전반적으로 성경에 근거한 사회적 가치와 규범이 파괴됨에 기인한다. 성경과 반대되는 진화론(evolution)과 오래된 연대(long-age history)에 대한 가르침은 그 어느 것보다 성경에 대한 신뢰성을 훼손하고 있다. 따라서 아이러니하게도, 오늘날 나쁜 행실이 많아진 것에 대한 비난의 화살은 단순히 카프와 그의 할리우드 열광팬들이 써먹고 있는 방법에만 향해질 것이 아니라, 어떤 의미에서는 진정으로 진화론에 향해져야만 할 것이다.



References and notes

1. Wieland, C., ‘Evolution made me do it!’ Creation 22(3):4, 2000
2. Grigg, R., Ernst Haeckel: Evangelist for evolution and apostle of deceit, Creation 18(2):33–36, 1996; Fraud rediscovered, Creation 20(2):49–51, 1998.
3. Daily Express (UK), 29 March 2004, p. 35.
4. For example, various diets claim to be based on how our ancestors ate when they were in the Garden of Eden. Others claim to reflect a competing ideology; how our ancestors ate when they were primitive cavemen. But the extent to which any of these ‘work’ or not does not necessarily support the underlying theory of origins. See Wieland, C., Living (and eating) like a caveman? Creation 23(3):6, 2001.



진화심리학 : 얼마나 신뢰할 수 있는가?


진화심리학(evolutionary psychology)에 대한 많은 설명들을 보면 처음에는 표면상 진화론과 뜻이 통하는듯 하다. 왜냐하면 그것은 ‘그랬을 것이다 라는 이야기 만들기(just-so storytelling)’이기 때문이다. 어떤 부여된 행동이 우리의 가상적 원시 조상들에게 유익했었을 것이라는 말을 너무도 쉽게 하는 것에 놀라울뿐이다. 

자녀를 돌보는 모성본능을 예로 들어보자. 진화심리학에서는 이런 행동을 하는 유전적 사고(genetic accidents)들은 이런 행동을 나타내지 않는 사람들에서보다 더 잘 유전되었다고 한다. 이는 단순히 보살핌을 받는 아기들이 방치된 아기들보다 더 잘 생존할 수 있기 (그래서 엄마의 유전자들을 전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뜻에 의해 창조된 피조물로서 모성본능(maternal instinct)을 설명한다면, 이것도 뜻이 잘 통하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그러한 추리는 사실상 어떠한 행동도 설명할 수 있다는(이것은 진정 아무것도 설명하지 못한다는 의미이다) 사실은 쉽게 간과되고 있다.

예를 들어, 만약 한 여성이 10살 정도의 자녀를 정기적으로 사랑하며 돌보아주지 못했다면 어떻게 될까? 물론 진화심리학자는 이것도 역시 설명할 수 있다. 그 나이의 아이들은 유아보다 더 생존하기 더 쉽다. 그래서 모체 유전자들은 그녀의 관심이 다음번에 태어날 유아들을 돌보도록 전환된다는 것이다.

이런 유연성(flexibility) 때문에 심지어 진화론자들조차 진화심리학에 냉소를 보내고 있는 것이다. 진화론자들도 그것은 시험될 수도 없고, 그리고 모든 것을 설명할 수 있는(실상은 아무것도 설명하지 못하는) 시스템이라고 지적한다. 진화심리학의 전문가중 한 사람은 ‘짝짓는 마음 (The Mating Mind)’의 저자인 제프리 밀러(Geoffrey Miller)이다. 그의 생각은 낭비적인 TV 시리즈인 과학영상 시리즈(PBS-Nova) ‘진화론(Evolution)’과 여러 인기 포럼들에서 무비판적으로 전달되었다. 그러나  뉴 사이언티스트(New Scientist ) 지에 실린  그의 책에 대한 리뷰는 다음과 같다 :

”어떻게 한 사람이 실제로 이 이론들을 테스트할 수 있는가? 공동의 노력없이, 진화심리학은 진정한 과학이기보다는 탁상공론의 오락물 범주에 포함시켜야할 것이다.” [1]

선도적인 진화론적 고인류학자인 이안 태터샐(Ian Tattersall) 역시 밀러의 책에 대해 다음과 같이 통렬하게 비평했다 :

”결국 우리가 이곳에서 목도하고 있는 것은 과학이 아니라, 이야기꾼의 소설이다”.[2]

 

References
1. Birkhead, T., Strictly for the birds, review of The Mating Mind by Geoffrey Miller, New Scientist 166(2238):4849, 13 May 2000.
2. Tattersall, I., Whatever turns you on, review of The Mating Mind by Geoffrey Miller, New York Times Book Review, 11 June 2000.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27/i1/children.asp

출처 - Creation 27(1):22–23, December 200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384

참고 : 5859|5809|5621|5470|5466|5462|5461|5413|5397|5381|5272|5270|5211|5210|5179|5112|4782|4766|4765|4636|4635|4542|4140|4039|3887|3812|3682|3426|3423|3244|3241|3077|3055|3041|3039|3037|3024|2864|2710|2579|2359|2353|2330|2307|2114|2039|2016|1174

Calvin Smith
2015-03-10

무신론은 진화론을 필요로 한다. 

: 진화론은 사실로부터 생겨난 것이 아니다.

(Atheism needs evolution. Does evolution ‘fall out’ of the facts?)


     모든 것들이 어디에서 왔는지(기원)에 대한 질문에는 두 가지의 답만이 존재한다. 스스로 생겨났거나, 그렇지 못했거나 이다. 만약 우주 만물이 스스로 생겨났다면, 어떤 종류의 우주 진화가 실제로 일어났어야만 한다. 만약 스스로 생겨나지 않았다면, 창조주가 있어야만 한다. 이 둘 중에 하나이다. 제3의 옵션은 없다.[1]

많은 사람들은 진화론이 확실한 사실에 기초하고 있으며, 진화가 일어난 과정은 증명된 것처럼 알고 있다. 유명한 진화론자 리처드 도킨스(Richard Dawkins)는 말했다  :

”우리에겐 수백 수천만 개의 증거들이 있으며, 이성적인 사람이라면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2]


freeimages.com

하지만, 모든 사람들은 기원에 대한 질문에 있어서 본원적인 믿음의 출발점을 가지고 있다. 그것은 증명됨 없이 사실로서 받아들여지고 있는 전제(presupposition), 혹은 공리(axiom)이다. 누군가가 자신의 본원적인 출발점에 대한 믿음이 사실들을 수집 분석한 결과라고 말할지라도, 그들의 믿음 체계의 뿌리에는 더 이상 지지될 수 없는 출발점을 가지고 있다.

진화론자인 마이클 루스(Michael Ruse)는 그 사실을 이렇게 인정하고 있었다.

”진화론은 어느 단계에서는 경험적으로 증명할 수 없는, 선험적인 혹은 형이상학적 가정을 필요로 하는, 종교와 같은 것이다.”[3]

이에 대한 추상적인 예를 하나 들어보자. 누군가가 ”나는 A를 믿는다.”라고 했는데 다른 사람이 ”왜?”라고 질문을 하면, 대답하는 사람은 ”B 때문에”라고 대답한다. 하지만 이런 질문을 계속적으로(무한 소급) 할 수 없다. 어떤 사람은 알파벳을 다 사용할 때까지(C 때문에, D 때문에,..) 답을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결국 대답하는 사람은 답을 멈추고, ”내가 그것을 믿기 때문에 믿는 것이다!”라고 얘기해야 할 것이다. 결국 자신의 믿음을 다른 믿음을 가지고 정당화 할 수 없는 시점에 이르게 될 것이다. 그 다른 믿음이 본원적인 믿음이다.

누군가가 특정한 출발점을 채택한다면, 다른 모든 데이터들은 그 출발점의 세계관이 제공하는 필터를 통해 걸러지게 될 것이다.[4]


진화론은 무신론에서 생겨난 것이다.

무신론자들에게 출발점은 ”신은 없다!”는 주장에 대한 맹목적인 믿음이다. 물론 일부 수정론자들은 신에 대한 믿음의 부재라고 얘기하기도 하지만, 만약 누군가가 신이 없다는 전제를 가지고 시작한다면, 관찰되는 (우주, 지구, 다양한 생물들, 인간의 경험 등) 일반적인 사실들에 대한 논리적인 해석과 설명은 무엇이 될까?


무신론적 믿음의 5가지 포인트

1.  자연주의(Naturalism). 당연히 모든 것이 자연적인 과정으로부터 나왔다는 믿음을 가질 것이다. 왜냐하면 근본적인 가정 자체가 지성, 지적설계자의 부재, 존재하도록 인도한 분이 없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2. 단순함에서 복잡함으로. 우주에 존재하는 엄청난 복잡성이 처음부터 완성되어 있었다고 믿는 것은 한 마디로 불가능하다. 그러므로 그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물질 안에 무수히 많은 변화가 있어왔고, 지금도 진행되고 있음이 당연하다고 생각할 것이다. 관여한 과정은 물질이 단순한 것에서 복잡한 것으로 진행되도록 한 원인이 되었음에 틀림없다고 생각할 것이다. 

3.  장구한 시간. 만물의 엄청난 다양성이 우리 우주 안에 존재하기 위해서, 모든 과정들이 엄청나게 긴 시간동안 일어났음에 틀림없다고 생각할 것이다.

4.  인간은 어쩌다 우연히. 인간은 목적도 없고, 방향도 없고, 지시되지 않은, 자연의 우연한 과정들을 통해서 존재하게 되었다. 그러므로 우리는 ‘먹이사슬(food chain)’의 제일 꼭대기에 있다는 것 외에 특별한 것이 없다. 윤리나 도덕 같은 것들은 단지 자연적 발전 과정의 한 부분일 뿐이고, 따라서 어떠한 식으로든 절대적이지 않다.

5.  진화. 궁극적인 결론은 우리가 경험하는 모든 것들은 소위 ”자가 창조(self creation)”로 말해질 수 있는 한 과정(진화)의 결과라는 것이다. (진정한 의미에서 ‘자가 창조’는 비논리적인 개념이다. 왜냐하면 어떤 것도 존재하기 이전에 무언가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로렌스 크라우스(Lawrence Krauss)와 같은 새로운 무신론자는 실제로 이러한 비과학적인 난센스(nonsense)를 제안하고 있다.

그러므로 진화론(우주론적, 지질학적, 화학적, 생물학적, 고인류학적...)의 모든 핵심 요소들은 결국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을 고전적 무신론에 적용한 기본 개념을 논리적, 철학적으로 완성한 이론에 불과한 것이다. 이 모든 결론은 물리적 증거들이 어떠한지를 구체적으로 알아보기도 전에, 단순히 신이 없다는(무신론) 일반적인 믿음으로부터 파생된 것이다. 진화론적 출발점을 가진 사람이 바라보는 모든 관측사실들은 그러한 관점으로 해석된다. 그리고 그러한 해석들이 결국 그들의 믿음을 지지하는 우주의 역사를 만들어내는 데에 사용되는 것이다.

이런 본원적인 출발점에 과한 전제들은 역사 이래로 동일했다. 진화론이라는 개념은 근대적인 개념이 아니다. 고대 이집트, 바벨론, 힌두, 그리스, 로마 사람들은 모두 장구한 연대 개념과 생물학적 진화에 대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여기 참조). 그들의 믿음은 오늘날 진화의 증거로 주장되는 것들(지질주상도, DNA, 자연선택, 방사성 동위원소 연대측정, 유인원 화석 등)에 대한 정보(지식) 없이도 존재했다.

조금 더 근대적인 예로, 무신론자 였던 찰스 다윈의 할아버지였던 에라스무스 다윈(Erasmus Darwin)은 찰스 다윈이 주장하기 65년 전인 1794년 그의 책 ‘주노미아(Zoonomia, 동물생리학)을 통해서, 이 세계에 대한 자연주의적 설명을 생각하고 발표했었다. 그 책에는 지구가 우주의 폭발로부터 형성되었고, 바다에서 생명체가 시작되었고, 지속적으로 복잡해져서 사람이 되었으며, 이 모든 과정들이 수백만 년 동안에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결론은 오늘날의 진화론자들이 주장하는 진화의 증거들 없이도 내려졌었다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 


누군가가 무신론적 개념을 만들어낸 이유는?

성경은 경건치 않은 사람들이 하나님에 대해 반역을 일으켰다고 말한다. 어떤 사람에 대한 궁극의 거부는 그의 존재를 부정하는 것이다. (”당신은 나에겐 죽은 사람입니다.”라는 표현). 궁극적으로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의 존재 자체를 부정함으로 그를 거부했다. 하나님에 대한 부정은 유명한 무신론자 니체(Nietzsche)의 발언으로 요약될 수 있다. ”신은 죽었다(God is dead).”

일부 사람들이 역사 동안 자신을 무신론자(atheists)라고 선언했지만, 무신론의 개념은 통찰력이 있는 사람들에 의해 의문시되어 왔다. (아마도 과학적이고 철학적인 비논리성과 그 시스템 속에 너무도 당연한 도덕적 방향성 때문에). 예를 들어 (자타가 공인하는 역사상 최고의 과학자인) 아이작 뉴턴(Sir Isaac Newton)은 이렇게 말했다 ;

”신앙의 반대는 무신론적 고백과 우상숭배를 행함이다. 무신론은 너무도 어리석으며  많은 고백자들을 결코 가질 수 없는, 인류에게 혐오스러운 것이다.”[6]

일부 사람들은 진화론은 과학적이라고 오해하고 있다. 하지만 과학자들이 즉각적으로 찰스 다윈의 진화론을 받아들였던 것은 아니었다. 초기에 (과학적인 생각을 갖고 있었던지 아닌지 간에) 자연주의자들과 성경에 회의를 가졌던 사람들만이 다윈을 지지했던 것이다.

즉각적으로 진화론에 반대를 했던 사람들은 저명한 과학자들이었다. 전자기를 발견한 물리학자 맥스웰(James Clerk Maxwell, 전자기학의 아버지)[7], 면역학을 개척하고 생물학의 기본 법칙(Biogenesis, 생물속생설)을 발전시켰던 루이 파스퇴르(Louis Pasteur)[8], 열역학법칙의 개척자이며 대서양 횡단 전보를 개발했던 로드 켈빈(Lord Kelvin)[9], 그리고 현대 빙하지질학의 창시자였던 루이스 아가시(Louis Agassiz) 등은 다윈의 진화론을 거부했다.

유명한 수학자이자 천문학자이며 영국왕립학회의 회원이었던 존 허셜(John Herschel) 경은 진화론을 ‘엉망진창의 법칙(the law of higgledy-pigglety)’이라고 평가절하 했다.[10] 대영박물관의 자연사 분야 책임자였던 리차드 오웬(Richard Owen) 역시 다윈의 진화론에 여러 반론들을 제기하며 괴롭혔고, 결국 다윈은 그를 미워했다고 인정하기까지 했다.[11] 유명한 과학철학자인 윌리엄 휴얼(William Whewell)은 (귀납적 과학의 역사(The History of Inductive Sciences)의 저자) 케임브리지 도서관에서 ‘종의 기원’ 책을 추방했다. 그리고 많은 성경적 지질학자들은 다윈주의와 이에 동반된 장구한 연대의 지구 역사를 거부했다.

많은 사람들은 다윈의 진화론을 정말로 매우 비과학적인 이론으로 생각했다. 독일 브런즈윅(Brunswick)의 듀칼 자연사박물관의 책임자였던 요한 블라시우스(Johann H. Blasius) 교수 역시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렇게 적은 사실들로 그렇게 광범위한 결론을 내리는 과학책을 결코 읽어본 적이 없다... 다윈은 한 종류에서 다른 종류가 나온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 했다.”[12, 13]

하지만 반대로 다윈의 진화론을 열렬히 지지했던 사람들도 있었다. 그들은 스스로를 ‘자유로운 사상가(free thinking)‘로 소개했던, 모세로부터 과학을 자유롭게 하기 원했던 찰스 라이엘(Charles Lyell), 자칭 불가지론자였던 토마스 헉슬리(Thomas Huxley), 악명 높은 사기꾼 에른스트 헤켈(Ernst Haeckel) 등이 그들이다. (헤켈은 이미 기원에 관한 반성경적인 생각으로 가득 차 있었다). 신학적 관점에서도 초기의 채택자(유신진화론자였던 아사 그레이(Asa Gray), 그리고 인종차별적 신학자 찰스 킹슬리(Charles Kingsley) 같은 사람)들은 다윈주의를 수용하기 이전에도 창조에 대한 자연주의적 경향을 띠고 있었다.
 
과학이 꽃을 피웠던 중세로부터 시작하여, 약 200년 전까지 서양 세계의 기본적인 세계관은 기독교와 성경에 기록된 말씀과 도덕적 개념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개념은 오늘날 많이 달라졌다. 기독교와 성경은 대중의 삶에서 거의 버려졌고, 성경의 가르침이나 심지어 성경적인 도덕적 개념 역시 불법이 되어서, 주요 공립학교에서는 기원에 대한 한 가지 관점(진화론)만을 가르치고 있다.

그러므로 왜 많은 사람들이 진화론을 믿고 있는지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왜냐하면 서양세계의 교육시스템이나 언론에서 진화론이 마치 사실이며 과학이라는 인상을 아이들에게 심어주기 때문이다. 이제 진화론적 가르침은 너무도 넘쳐나서, 저절로 지속되는 개념이 되어버렸다. 왜냐하면 진화론적 개념이 유신론적 관점보다는 자연주의적 세계관을 지지하기 때문이다. 이것은 많은 사람들이(집에서 하나님을 믿도록 교육 받았다 하더라도) 신이 없다는 것은 사실이며, 그것을 출발점으로 받아들이도록 결론을 내리게 된다는 것을 의미이다.

하지만 진화론은 사실로부터 생겨난 것이 아니다. 사람들은 무신론이라는 출발점부터 자세히 검토해 봐야 한다. 진화의 증거라고 주장하는 것들은 진화라는 필터로 해석된 것일 뿐이다. 진화론이 틀렸음을 가리키는 수많은 증거들은 나타나고 있다. (새로운 수상 책과 DVD로 나온 ‘진화론의 아킬레스 건(Evolution’s Achilles’ Heels)’이 보여주듯이). 성경적인 관점에서 출발할 때, 이 세계에서 보여지는 것들은 진화론적 설명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이 가리키고 있는 것과 정확히 맞아 떨어진다는 것이다.



Related Articles
Atheism is more rational?
Atheism
Is Richard Dawkins an atheist?
Leading anti-creationist philosopher admits that evolution is a religion
What all atheists have to believe
Holy war?


Further Reading
Atheism, Godless Religions Questions and Answers
Scientists of the past who believed in a Creator


References and notes
1.Note that theistic evolution (the idea that God used evolution to create) is not a true third option as it still postulates a Creator at the root of existence.
2.'The Genius of Charles Darwin (Episode 3): Richard Dawkins, Channel 4 (UK), Monday 18th August 2008.
3.A complete transcript of the talk is available online at arn.org/docs/orpages/or151/mr93tran.htm and in print in: Young, C.C. and Largent, M.A., Evolution and Creationism: A Documentary and Reference Guide, pages 253–260.
4.It is of course possible to have your starting point change.
5.Note that there are many different names and proposed mechanisms for the generic concept of ‘evolution’; Darwinian evolution, Neo-Darwinian evolution, Punctuated Equilibrium, Chaos theory etc. There is even flat-earth evolutionism!
6.Principia, Book III; cited in; Newton’s Philosophy of Nature: Selections from his writings, p. 42, ed. H.S. Thayer, Hafner Library of Classics, NY, 1953.
7.Lamont, A., James Clerk Maxwell (1831–1879), Creation 15(3):45–47, 1993; creation.com/maxwell.
8.Louis Pasteur (1822–1895), Outstanding scientist and opponent of evolution, Creation 14(1):16–19, 1991; creation.com/pasteur.
9.Woodmorappe, J., Lord Kelvin revisited on the young age of the earth, Journal of Creation 13(1):14, 1999; creation.com/kelvin.
10.Bowlby, J., Charles Darwin: A new life, W.W. Norton & Company, New York, p. 344, 1990.
11.Darwin, F., Seward, A.C. (Ed.), More letters of Charles Darwin, Vol. 1, pp. 226–228, 1903 as cited in Bowlby, p. 352.
12.Director Blasius interview: 'Evolution is only a Hypothesis”, 1859, cited in Braunschweiger Zeitung, 29 March 2004.
13.Wieland, C., Blast from the past, creation.com/blasius, 16 June 2006.
14.van Niekerk, E., Countering revisionism part 1: Ernst Haeckel, fraud is proven, J. Creation 25(3):89–95, 2011; part 2: Ernst Haeckel and his triple-woodcut print, J. Creation 27(1):78–84, 2013. 



번역 - Jay Lee

링크 - http://creation.com/atheism-needs-evolution

출처 - CMI, 2015. 1. 1.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112

참고 : 4636|4635|4765|5272|5462|4039|3426|3423|2864|5809|5621|5448|5835|5257|3164|1897|485|501|2835|2745|234|233

임번삼
2015-03-05

기독교계로 침투한 유신진화론 1 

: 유신론적 진화론의 주장과 문제점들


(1) 유신진화론

1. 창조론과 진화론

  기독교의 교리는 창조론의 기초석 위에 구원론이라는 건물을 지은 것에 비유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창조론이 파괴되면 구원론도 무너지게 되므로 전통신앙에서 창조론이 차지하는 위치는 매우 중요하다. 오늘날, 진화론이 창조론을 대체하여 영향력을 교회내로 침투시키고 있는 것은 성경적으로는 말세에 일어날 사건으로 예견된 일이기도 하다. 지금은 크리스쳔 엘리트들과 양식있는 학자들이 각성하고 진화론의 실체를 직시해야 할 때라 생각한다.

진화론과 기독교의 양립은 지금까지 살펴본 대로 거의 불가능함을 알 수 있다. 무기질로부터의 자연발생설 대 창조주에 의한 창조설, 자연선택적 진화설 대 처음부터 종류대로의 완벽한 창조설, 인간에 대한 유물론 대 영육론, 생명기계론 대 목적론적 생기론, 현세주의 대 내세대망론, 무신론 대 유신론 등 어느 것 하나 대립적 개념이 아닌 것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날 기독교계 내로 다양한 형태의 진화사상이 유입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기독교가 진화론으로 물든다면 기독교는 교리상 치명적인 파멸을 맞게 될 것이 분명하다. 그래서, 2백여년 전에 무신론자인 볼테르(Voltaire 1694-1778)는 기독교가 길게 잡아 일세기내에 지구상에서 살아질 것이라고 예언했던 것인지도 모른다. 테일러는 경고하기를 앞으로도 진화론과 종교(기독교)를 결합시키려는 새로운 시도들이 나타나겠지만, 이는 양측을 파멸로 이끌 것이라고 경고한다. 그리고, 양식있는 자라면 부패하기 쉬운 소수의 엘리트집단이 통치하는 막스주의적인 인본주의를 따를 것인지 아니면, 부패할 수 없는 창조주의 통치를 받을 것인지 선택하라고 촉구한다. [Taylor; ibid, p 30]

상황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기독교사역자들은 진화론과 창조론에 대해 너무 등한시하고 있는 것 같다. 알 수 있는 기회가 적기도 했겠지만 알려고 하는 관심도 적었던 상 싶다. 그것이 끼칠 반기독교적인 파괴력을 아직도 대부분의 교역자들이 느끼지 못 하고 있는 상태에서 자신도 모르게 서서히 진화사상에 물들어 가고 있는 것이다. 교회교육의 커리큘럼에 창조론을 필수과목으로 시급히 추가해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진화론의 기독교 내로의 유입은 교묘한 양상을 띄고 있다. 처음부터 무신론적이거나 유물론적으로 접근한 것이 아니다. 그렇다면 오히려 기독교계는 놀라 대항했을 것이다. 진화사상은 서서히, 점진적으로 성경(특히 창세기)에 대한 다양한 해석방법의 일환인 양 신학의 통로를 이용하여 진보적인 유신진화론자들에 의해 도입되고 있는 것이다.


 

2. 유신진화론 (Theistic Evolutionism)

유신진화론은 한 마디로 정의하기가 힘들다. 아직 학문적으로 확립된 이론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면서도 이 주장이 가지는 파괴력은 그 어느 학문보다 큰 것 같다. 특히, 기독교신학에 미치는 영향력은 더욱 더 그러하다. 유신진화론은 그 단어가 말하듯이 ”하나님이 천지를 진화론적으로 창조하셨다는 주장”이다. 창조주를 믿으면서 진화론도 수용하자는 것이다. 따라서, 이들의 이론은 창조의 주체를 하나님으로 설정한 것만 제외한다면 내용적으로는 거의 진화론적이다. 예컨대, 우주만물의 진화적 형성, 진화에 필요한 긴 지질연대의 설정, 각 지질연대에 부응하는 지층과 화석의 점진적인 형성, 유인원으로부터 인간의 진화 등이 그것이다. 이러한 의미에서 나는 유신진화론의 범주에 우주만물의 진화를 주장하는 진행적 창조론을 비롯하여, 비록 진화 자체를 직접 주장하진 않았다 하더라도 긴 지질연대를 내세우는 날-연대설과 간격설, 그리고 창세기를 비유나 신화로 폄하하는 골격가설 등을 포함시켜 기술하고자 한다. 이러한 이론들을 유신진화론이 범주에서 제외한다면 유신진화론의 실체는 거의 남는 것이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전통적인 복음에 위협이 되는 사상이 바로 그러한 이론들이기 때문이다. 헨리 모리스는 그의 저서를 통하여 이러한 이론들이 얼마나 깊숙이 진화론과 연계되어 있는지 경고하고 있다. [Henry Morris; Scientific Creationism, 16th ed, pp 215-255, Master Books, El Cajon, CA, 1991] 그것은 과학이 아닌 신학적 해석체로서, 인간의 타락과 구속의 필연성을 명백히 부인한다. [Morris & Parker; ibid., p 300], [G. Wilson; Theistic Evolution, CEI Publishing Co.]

이들은 공공연히 다윈의 진화론과 동일과정설을 성경해석에 인용하거나 조화시키려는 방향으로 나가고 있다. 간격설(1814)이나 날-연대설(4C)은 다윈이 <종의 기원>(1859)을 발표하기 이전부터 있어 온 신학문제로서, 이러한 이론들을, 진화론이 맹위를 떨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성경과 조화시키려 하는 것은 진화론의 기독교 내로의 새로운 침투로 인식할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이러한 유신진화론의 사상적 뿌리는 일부 교부들의 6기간적 견해, 아리우스주의에 뿌리를 둔 유니테리언, 범신론적 아리스토텔레스의 자연관을 수용한 스콜라철학 및 큐비에의 다중격변설, 근세의 자연발생설과 세속인본주의 및 벨하우젠의 문서가설, 벨그송의 생의 철학 등에 영향을 받았다고 할 수 있다. 이들의 영향을 받아 19세기말부터 카톨릭과 개신교는 물론 유대교와 이슬람의 내부로 유신진화사상은 급속히 침투하였다.

 

1) 아리우스주의와 유니테리언

어거스틴(Augustine of Hippo 4C)을 비롯한 초대교회 시대의 일부 교부들은 6일을 기간으로 해석하였다. 그들 자신이 유신진화론자였던 것은 아니지만, 그들의 이론은 후일 동일과정설로 이어지게 되었다. 루터는 이들의 그러한 자세에 대하여 강하게 비판하였다.

알렉산드리아의 사제겸 신학자였던 아리우스(Arius 250-336)는 예수의 신성과 삼위일체설을 부인하여 니케아종교회의(325)에서 이단으로 정죄를 받았다. 그를 따르던 아리우스주의자들은 이에 위협을 느끼고 유럽지역으로 흩어지게 되었다. 그러다가, 종교개혁이 일어나자 반 카톨릭적인 루터교회로 스며 들었으나, 거기에서 다시 추방되었다. 그후, 이들은 영국과 미국 등지에서 커다란 세력을 형성하게 되었다. 이들은 성경에 나오는 기적들을 부인하고, 모든 자연현상을 이성으로 해석하려 하였다. 그리고, 인도주의와 사회적 문제에 관심을 기울였다.

그들의 일원인 비들(John Biddle 1615-1662)이 세운 유니테리언교회(Uniterian Universal Church)는 개인적인 활동방식을 추구하면서 유니테리언의 이름으로 결속을 다지는 방식을 취하였다. 초창기에 이 운동에 가담했던 대표적인 인물로는 실낙원을 쓴 밀튼(John Milton)을 비롯하여 철학자인 로크(John Locke), 물리학자인 뉴톤(Issac Newton), 산소를 발견한 프리스틀리(Joseph Prietley), 미국작가인 에머슨(Ralph Waldo Emerson) 등이 있다. 이들은 개인적으로 활동하였지만 그들의 영향력은 막강하였다. 런던에 영국교회(Anglican Church 1773)가 설립된 데 이어 20여년후(1793년)에는 보스톤에 미국 최초의 킹스채플(King's Chapel)이 세워졌다. 그 후, 같은 보스톤 지역에 세워진 하버드대학(1816)은 아사 그레이(Asa Grey)의 주도로 유니테리언의 본거지 역할을 하게 되었다. 유니테리언은 내용상 진화론과 동일한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레이는 다윈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그의 사상을 미국에 적극적으로 전파하여 <진화론의 전도사>라는 별명을 가지게 되었다. 프리스틀리와 같은 유니테리언 교회에 다녔던 다윈도 청년시절에는 유니테리언이었다는 사실은 음미할만한 일이라 생각된다. 이러한 유니테리언 사상은 진화론은 물론 벨하우젠 등의 문서가설의 형성에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주었다.

 

2) 스콜라철학

한편, 아리스토텔레스의 자연관을 창세기와 조화시킨 스콜라철학(13C)은 카톨릭계에 신비주의적 요소를 가미시킴으로써 범신론적 요소를 부여하였다. 스콜라철학이 카톨릭의 교리로 공인된 것은 트렌트공의회(1545)에서 이지만 실제적으로는 13세기부터 수용되어 온 이론이다. 오늘날 카톨릭단체가 펼치는 환경운동도 이러한 배경과 무관하지 않은 것 같다. 자연은 성경적으로 볼 때 하나님이 ”땅을 정복하라”고 명령하셨으므로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범위내에서 조화롭게 개발하여 활용하자는 것이 종교개혁자들의 주장이었다.

 

3) 다중격변설

유신진화론의 형성에 영향을 준 큐비에국부적인 홍수가 역사상 여러 차례 일어났으며, 그 때마다 홍수에 의한 격변으로 지금과 같은 지층들이 형성되었다는 '다중격변설(multiple catastrophism)'을 주장하였다. 그는 마지막의 전 지구적인 대홍수가 노아의 홍수였다고 하였다.

*참조 : 창조과학의 노아홍수설 반대…다중격변설 제시,

           SFC, 양승훈의 ‘다중격변 창조론’ 출간. (2011. 9. 16. 기독교보).

          양승훈교수 다중격변론의 문제. (2009. 3. 13. Acts)

 

4) 간격설

에딘버러 대학의 교수이며 목사였던 챨머스는 창세기와 다중격변설을 조화시키고자 노력하였다. 그러나, 6일 창조기간의 하루는 24시간의 하루로 이해하는 전통적인 입장을 견지하였다. 이러한 간격설은 후일 펨버에 의해 보강되어 스코필드 주석성경에 인용됨으로써 대중적인 공감을 얻게 되어 개신교의 유신진화론화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5) 날-연대설

한편, 옥스퍼드대학의 교수이며 목사였던 버클랜드는 일부 교부들의 6일 기간설과 챨머스의 간격설을 종합하여 날-연대설을 주창하였다. 그의 6기간설은 유니테리언과 함께 유신진화론을 구미대륙에 전파하는 구심체 역할을 하였으며, 후일 그의 제자인 라이엘에 의해 동일과정설로 발전하였다.

 

6) 영국성공회

개신교의 일파인 영국성공회(Anglican Church)는 진화사상을 교회내로 이끌어 들이는 선봉적인 역할을 하였다. 지도층에 있었던 스트라우스 등이 개인적으로 진화론을 수용한 데 이어, 킹즐리(Charles Kingsley)는 다윈의 ‘종의 기원’에 영향을 받고 종의 불변성을 믿지 않게 되었노라고 다윈에게 편지하였다. [Chales Darwin; Letter from Kingsley to Darwin, 18 November, 1859] 그는 특별창조의 대안으로 유신진화론을 채택하였다.

보이스카웃의 창설자이며 옥스퍼드대학 교수인 파월(Baden Powell)은 라이엘의 동일과정설의 신봉자로서, 구약성서를 엉뚱한 이야기로 생각했다(Powell 1957). 그는 하나님의 위대하심이 의심 많은 유대기록보다는 다윈의 진화적 관점으로 더 잘 알 수 있다고 하였다. 교회는 그를 이단으로 정죄하였다.

파월과 같은 시기에 영국성공회의 추기경이었던 클렌소(John Colenso 1814-1883)는 <모세오경과 여호수아서>(Pentateuch and the Book of Joshua)에서 구약성경을 비판하였다. 결국, 그는 추기경의 자리에서 물러나도록 선고되었으나(1860) 다음 재판에서 승소하여 그는 그 직을 유지하였다.

또 하나의 극적인 사건은 영국성공회의 최고위직인 켄터베리 대주교였던 템풀 부자가 다윈주의를 수용한 것이다. 훼더릭 템풀(Federick Temple 1821-1902)은 1860년에 런던지구추기경으로서 성공회내에 진화론을 확산시켰다. 그는 무신론적 유물론자인 다윈이 서거하자(1882년) 그를 영국교회의 상징인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영웅으로서 국장을 치루도록 영국상원과 같이 주선하였다. 그의 아들인 윌리엄 템풀(William Temple 1881-1944) 역시 캔터베리 대주교가 되어 진화론과 더부러 좌익사상을 성공회내로 끌어 들였다.

그 즈음, 신학자이면서 고생물학자인 스미스(William R. Smith)는 브리타니카의 주필이 되면서(1881) 15여년간 문서가설과 유신진화론의 홍보에 열을 올렸다. 그의 영향으로 1890년경에는 자유주의적 인물들이 신학계의 요직을 독점하게 되었다.

 

7) 생명의 자연발생설

19세기 중엽에 파스퇴르의 생명발생설을 격렬히 비판했던 니이담뷰퐁의 생명의 자연발생설(Abiogenesis)에 영향을 받았던 사람이었다. 그는 창세기 1장에 하나님이 물과 흙으로부터 연속적으로 생물을 창조하셨다고 해석하면서, 교리적으로 생명의 자연발생설을 주창하였다. 그러나, 이들의 주장은 당시에는 카톨릭교회에 큰 영향을 주지는 못했다.

 

8) 생의 철학

19세기말에 진화론과 창조론을 이론적으로 조화시키려고 처음 시도한 사람이 <생의 철학자>라는 별명을 가진 벨그송(H. Bergson 1859-1941)이다. 그는 진화현상을 물질이나 기계적으로 설명하는 것은 배척했으나, 진화의 역사적 측면은 인정하였다. 그는 우주속에서 일어나는 생명현상이 생물학적인 사실 외에 그 내면에 잠재적인 어떤 힘이 있기 때문이라고 믿었다. 즉, 하나님이 진화라는 메카니즘을 통하여 지금과 같은 생물들을 창조하셨다고 믿었다. 그는 변종을 자연이 선택하여 신종이 탄생하게 한다는 다윈의 자연선택설에 반대하였다.

그는 생명체가 왜 더 복잡성을 향해 나아가야 하는지 물질론적인 진화론으로는 설명할 수 없다고 하였다. 생명속에는 보다 고차원적인 방향으로 이끌고 가려는 ‘생명의 추진력’(Vital impulse)이 있으므로 생명의 기원과 역사는 창조적 진화론에 의해 이해해야 한다고 하였다. 그는 이 ‘생명의 추진력’을 ”생명에 스며 들어가 신체의 내부에 퍼져 있는 의식의 흐름(a stream of consciousness)이나 초월적 의식”이라고 정의하였다. 이 흐름은 생식작용을 통하여 다음 세대로 이전되며, 이러한 과정이 되풀이 되면서 신종이 탄생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진화의 목적인 생명의 존재이유는 인간을 지구상에 존속시키려는 데 있다고 하였다.

 

9) 인본주의(Humanism)

토마스 아퀴나스는 그리스의 인본주의를 스콜라철학에 도입하였다. 14세기부터 17세기에 이르는 300여년간 유럽에서는 중세 암흑기에 반발하여 인본주의적인 르네상스운동이 일어났다. 그림과 조각을 중심으로 불이 붙은 르네상스의 주제는 그리스학문과 초대교회로 돌아가자는 운동이라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그예술작품의 내용은 그리스와 성경의 내용이 테마를 이루었고, 라틴어 성경이 각국 방언으로 번역되기 시작하였다.

르네상스 말기에는 프랑스의 볼테르(Francois Voltare 1694-1778), 룻소(J. Roussau 1712-1778), 디데로(Diderit), 영국의 로크(J. Lock)와 (S. Mill)과 같은 인문주의자들은 사회주의적 유토피아를 주장하였다. [Taylor; ibid, pp 25-26] 특히, 프랑스의 인문주의자들은 중세교회의 억압에 반발하여 무신론적이며 유물론적인 성향을 극명하게 드러내었다. 이러한 인본주의적 사상은 유니테리언과 진화론자들에게로 이어졌다.

한편, 그리스로 거슬러 올라가는 자연주의(naturalism)는 자연법칙을 신격화하였다. 이러한 범신론적 사상은 그후, 진화론의 한 축을 이루었다. 다윈의 스승이었던 페일리는 자연속의 신비한 조화는 창조주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하였다. 그러나, 다윈은 그러한 조화는 적자생존에 의한 자연선택의 결과로 해석하였다. 아사 그레이는 이러한 자연의 조화를 지적설계(interigent design)라 부르면서, 그 실체가 유신론자들에게는 창조주를, 무신론자들에게는 자연법칙을 의미하는 것으로 편리하게 설명하자고 다윈에게 제안하기도 하였다.


 

3. 유신진화론의 주장

유신진화론은 여러 학설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그 내용과 범위가 넓어 하나의 통일적 견해로 표현하기란 쉽지 않다. 테일러는 유신진화론에 대해 이렇게 설명한다. ”그들은 창세기의 첫 11장을 모두 부인하고 신화, 풍유, 비유로 해석한다. 지적설계를 인정하지만 설계자를 사실상 신의 위치에 두기를 거부한다. 신은 단지 창조과정에만 관여하며, 자연법칙에 따른 여러 진화과정에 의해 생물종이 스스로 나타나도록 하는 일과 진화의 최종단계에 선택받은 유인원에게 인간의 요소를 부여하는 작업에 대해 책임을 지는 것이다...이들은 창조주가 자연선택에 개입하는 증거로 도약진화설(puctuated equilibria)을 든다...이렇게 함으로써 화석기록에 나타나는 간격을 설명하려고 한다.” [Taylor; ibid, p 366]

유신진화론은 다양하지만 그들이 주장하는 공통적인 내용을 간추려보면 다음과 같다.

(1)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셨다.

(2) 창조의 방법은 단순한 것에서 복잡한 것으로 발전하는 진화 메카니즘을 택하셨다.

(3) 진화과정에 따라 오늘의 우주, 지구, 생명이 탄생하였다. 따라서, 진화론의 골격인 우주기원에 대한 빅뱅설, 지형형성에 대한 동일과정설과 지질주상도를 수용한다.

(4) 생명체의 다양성은 하나님이 진화과정을 통하여 그렇게 만드신 것임을 보여 준다.

(5) 영장류에게 하나님이 생기를 불어 넣어 아담과 같은 현생인류가 탄생하였다.

(6) 이러한 생명의 진화에는 오랜 세월이 소요되었다. 따라서, 6일창조설은 문자적인 24시간의 하루로 해석해서는 안 되며 지질연대로 이해해야 한다. (단, 간격론자들은 문자적 24시간설 지지)

(7) 창세기 1장의 1절과 2절 사이에는 커다란 간격이 존재한다. 처음 창조된 우주는 루시퍼가 이끄는 일부이 천사들이 반역하여 하나님의 노여움을 사서 파괴되었다. 창세기 1장에 기록된 6일창조는 하나님의 재창조과정을 나타낸 것이다. (단, 일부의 날-연대주의자는 격변설에 반대)

(8) 화석형성은 처음의 창조세계가 파괴되면서 만들어졌다는 간격설과  6단계의 지질연대 때마다 차례로 형성되었다는 날-연대설로 양분되어 있다. 두 이론의 공통점은 화석, 석탄, 석유의 생성이 노아홍수때 생성된 것이 아니라고 주장한다는 점이다. 그리고, 노아홍수를 국지적 홍수로 해석한다는 것이다.

(9) 하나님은 필요에 따라 진화를 진행시키시다가 불필요시에는 중단시키신다. 요즈음, 진화현상이 발견되지 않는 것은 하나님이 진화를 중단시켰기 때문이다. 진화과정으로 신종의 출현이 어려울 때에는 하나님이 창조사역에 직접 개입하신다(과정적 창조론).

(10) 창조사역은 어떤 방식으로든 하나님이 하신 일이요, 기독교의 핵심교리인 구원사역과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으므로, 기독교가 이 문제에 대해 너무 집착해서는 안 된다. 특히, 골격가설에서는 성경의 핵심은 구원론이므로 창조과정은 그다지 중요치 않다고 주장한다.

(11) 제목설, 재창조설, 기간문제와 같은 지엽적인 문제에 지나치게 몰두하면 기독교내에 분파싸움을 낳을 우려가 있다. 따라서,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관용적으로 넘기는 것이 바람직하다. 주적개념을 분명히 하여 기독교 공동의 적인 무신론적 자연주의(진화론)와 싸워야 한다. (단, 일부에서는 진화론 자체를 전폭 수용)

(12) 첫사람 아담은 흙에서 창조된 것이 아니라 유인원(원숭이)에게 하나님이 생기를 불어 넣어 창조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 근거로 창세기의 ‘생령이 된지라’(창2;7)라는 구절을 든다. 이 밖에, 가인이 말한 ‘나를 만나는 자’(창4;14), 노아홍수 직전에 살았던 ‘사람의 딸들’(창6;2-3)은 유인원의 후손을 말하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4. 유신진화론의 문제점

이러한 유신진화론의 주장은 외관상은 성경의 기록과 상충할 것 같지 않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성경의 원리와는 너무나 먼 이론임을 알게 된다.

첫째, 성경을 성령의 감동으로 쓰여진 하나님 말씀으로 믿지 않고(蓄字靈感說), 상징적이거나 상황적으로 해석한다는 점이다. 글자가 나타내는 직접적인 표현보다는 상징적 또는 알레고리(풍유적)로 해석하거나 문장속에 흐르는 의미만을 중시한다는 것이다. 예컨데, 아담을 지은 흙은 어떤 선재하는 피조물을 상징하는 것이라든가, 번성하라는 뜻은 다른 생물종을 생산하라는 뜻이라고 해석하는 것이다. 성경의 절대권위를 폄하하려는 이러한 자세는 구미의 고등비평자들에 의해 주도되어 온 것이다. 그들의 논리대로라면 축자영감설에서 주장하는 문자적 해석을 틀린 것이라고 비판하는 자신들의 주장도 잘못된 것이 되는 자가당착의 논리에 빠지게 된다. 조직신학자인 에릭슨(M. J. Erickson)은 이렇게 지적한다. ”창세기의 몇 장을 다룰 때 유신진화론들이 사용하는 전략은 두 가지 중 하나이다. 하나는 창세기가 생물과 인간의 기원에 관하여 어떤 구체적인 사항도 말하고 있지 않다고 변명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그것들을 다만 상징에 불과한 것으로 간주한다는 것이다”

둘째, 진화론적으로 만물을 창조하셨다는 말은 창세기 1장에 10회에 걸쳐 '종류대로” 만드셨다는 기록에 정면으로 위배된다. 창세기 1장에는 하나님이 풀, 채소(1;12), 모든 물고기들(1;21), 모든 새들(1;21), 육축과 기는 것과 땅의 모든 생물들(1;24-25)을 종류대로(min, after his kind) 만드셨다고 하셨다. 신약성서에도 육체는 다 같은 것이 아니며 사람, 짐승, 새, 물고기의 육체가 서로 다르다고 말한다(고전 15;39). 더구나, 창세기에는 사람에게만 하나님의 형상(Imago Dei)을 불어 넣으신 것으로 명백하게 기록하고 있다(창1;27, 2;7).

셋째, 모든 생물을 과정적으로 만드셨다면, 진화론적으로 사람은 유인원에서 진화했을 뿐 아니라 다시 다른 동물로 바뀔 것으로 믿어야 한다. 사람뿐 아니라 모든 생물이 보다 고차원적인 생물로 진화한다는 말이다. 이는 열역학 제2법칙에 위배될 뿐 아니라, 명백히 성경에 반하는 이론이다. 이러한 해석은 킹제임스번역(King James Version)에 ‘생령이 된지라'(창2;7b)를 'man became a living soul'이라고 번역한 내용을 근거로 유인원이 사람이 되었다(became)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러한 해석은 반성경적이다. 그 이유는 후술하고자 한다.

넷째, 창조의 기간이 길었을 것이라는 주장은 창조기간이 너무 짧다고 비판한 그들의 주장과 모순논리에 빠지게 된다. 창조기간이 짧다는 주장을 비판한다면, 길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같은 논리로 비판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차라리, 모른다고 한다면 솔직한 대답이 될 것이다. 우리가 창조주의 전지전능성을 인정한다면, 창조의 기간은 사실상 문제가 되지 않는다. 이러한 기간문제에 집착하는 것 자체가 창조기간을 길게 해석하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 할 수 있다.

다섯째, 창조론이 기독교의 핵심교리가 아니며, 기독교가 싸워야 할 공동의 적은 진화사상이므로 주적개념을 분명히 하자는 데에는 일리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문제들에 대하여 신경을 써야 하는 이유는 오늘날 기독교(특히 청소년층)를 쇠락시키는 가장 큰 원인이 진화론적 교육에 기인하는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이다. 유신진화론자들은 자기들의 주장이 진화론과 내용적으로 같기 때문에 이러한 상황에 대한 심각성은 물론 시정의 필요성도 느끼지 않는다. 교회에서는 열심히 하나님의 창조사역을 가르치지만, 학생들은 학교교육에서 배운 유물론적인 진화사상에 물들어 있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다. 더 나아가, 많은 청소년들이 진화론과 대립하는 창세기의 기록에 회의를 품고 무신론적 사고로 바뀌어 가고 있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다. 이러한 잘못된 풍조에서 우리 자녀들에게 두 이론을 모두 가르침으로써 학생들이 한 이론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 마땅하지 않을까?

여섯째, 유신진화론은 성경과 과학의 분리주의(compartmentalism)의 입장을 견지한다. 유신진화론자들은 하나님이 처음에 시간, 공간, 물질을 창조하신 후 자연법칙에 따라 자연적으로 우주가 발전하도록 하셨으리라고 믿는다. 그래서, 우주가 탄생한 후 자연법칙에 따라 여러 생물종으로 진화했다는 것이다. 하나님은 특별한 경우에만 필요에 따라 초자연적으로 창조작업에 개입하셨다는 것이다. 하나님의 개입을 최소화하려는 이러한 태도는 유신진화론이 기독교보다는 자연주의에 더 영향을 받은 것임을 보여주는 것이다. ‘하나님이 자연에 부여한 내재적인 힘‘은 범신론적(汎神論的)이며 이신론적(理神論的)인 것이다.

이러한 태도에 대해 라이트(Richard Wright)는 유신진화론자들을 이렇게 비판한다. ”(유신진화론자들은) 창세기의 초반부를 신화가 아니면 역사적인 창조나 자연계에 대한 정보가 결여된, 신학적 진리를 가르치기 위한 일련의 비유로 해석한다. 이러한 접근방법은 그 문제들을 아예 도외시함으로써 과학과 성경사이의 갈등을 피하려 하는 것이다.” 비록, 창세기의 기술은 과학적인 기술방식을 따르지 않았다 하더라도, 그 속에는 창조의 목적과 순서 및 방식이 분명하게 선언적으로 기술되어 있다. 그리고, 피조물간의 관계와 역할 및 속성이 잘 나타나 있다.

일곱째, 아담의 창조로 창조사역이 완성된 것이 아니라고 주장한다는 사실이다. 진화과정을 통해 지금도 창조사역은 계속되고 있다고 그들은 말한다. 이러한 논리대로라면 창조의 질서는 시간이 갈수록 더 완벽해지는 쪽으로 진화해 가는 것이므로, 태초의 질서지금의 우주질서 보다도 더 불완전한 것이 되고 만다. 이는 타락이전의 완전했던 피조세계를 무시할 뿐 아니라, 그리스도에 의한 피조세계의 회복도 불필요한 것이 되므로 비복음적이라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우주계의 모든 반응은 무질서도가 증가하는 방향으로 진행한다는 열역학 제2법칙에도 정면으로 위배된다.

여덟째, 인류의 조상 아담은 유인원에게 생기를 불어 넣어 창조된 것이라면, 아담 이전의 영혼이 없었던 ‘사람동물들‘은 어떠한 존재이며, 아담의 후손과 ’사람동물들‘의 딸이 결혼하여 태어난 자손들은 과연 영혼이 있는 존재인지 아닌지 해석하기 어렵게 된다. 더구나,” 하나님이 흙으로 사람(육체)을 만드시고 그 코에 생기를 불어 넣으시니 생령이 된지라”(창2;7)고 하셨는 데, 육체를 만드신 후 지질학적으로 수천만 년을 기다리셨다는 말이 된다.

 


*참조 1 : <신간> 예수와 다윈의 동행 - 신재식(호남신학대 신학과 교수) (2013. 7. 31.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culture/2013/07/31/0903000000AKR20130731125700005.HTML

진화론을 믿는 크리스천 과학자가 있다고? (2009. 6. 19. 오마이뉴스)
[서평] 우종학 박사의 <무신론 기자, 크리스천 과학자에게 따지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159342

'창조의 방법으로 진화를 사용하셨다” (2015. 2. 10. 기독신문)
http://www.kidok.com/news/articleView.html?idxno=90276

'아담의 존재'에 대한 새로운 해석 (2015. 2. 2. 뉴스앤죠이)
[서평] <아담의 진화: 성경은 인류 기원에 대해서 무엇을 말하는가?>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198385

 템플턴재단, 유신론적 진화론 보급에 동참 (2009. 3. 18. 크리스찬투데이)
'기독교신학계 악영향 우려한다” D.I. 평가

G. J. Keane
2015-02-23

유신진화론자, 테야르 드 샤르댕의 사상 

(The ideas of Teilhard De Chardin)


       '피에르 테야르 드 샤르댕(Pierre Teilhard de Chardin, 1881~1955)‘ 신부는 진화론을 열렬히 받아들이고, 기독교를 진화론 안으로 집어넣으려고 했던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1881년 프랑스 오베르뉴(Auvergne)에서 태어났고, 18세에 가톨릭 예수회(Catholic Society of Jesus)에 들어갔다. 그 후 3년간 카이로에서 물리학과 화학을 배웠고, 그 후 4년은 영국 해스팅에서 신학을 공부했다. (1911년에 예수회 사제로 서품을 받았다). 그는 도저히 해결될 것 같지 않은 고생물학에 대한 갈증이 생겼고, 성인이 되어서는 인간의 진화론적 조상을 찾기 위해 중국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다. 그는 1929년 소위 북경원인(Peking Man, 베이징원인)을 발굴하는데 참여했다. 하지만 그의 생애 동안 전통적인 가톨릭과 진화론의 과학적 체계를 완전히 조화시킬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고, 또한 대놓고 그의 상관의 명령에 불복종 할 수도 없었다.

'피에르 테야르 드 샤르댕(Pierre Teilhard de Chardin)‘ (Wikipedia.org)

샤르댕은 결국 신비주의자가 되었고, 그의 생각은 그가 죽은 이후에야 책으로 나왔다.
 
또한 샤르댕은 필트다운인 사기 사건(Piltdown hoax)에도 연루되어 있었다. 대영박물관의 직원에 의해서 사람의 두개골(human skull)에 오랑우탄(orang-utan)의 턱뼈를 붙이고, 화학 처리를 통해 오래 된 것처럼 보이게 하고, 인간의 이빨과 비슷한 것으로 채워 넣었던 위조 사건이 결국 발각되었던 것이다. 이 사기 사건에서 샤르댕이 어떤 역할을 했었는지에 관한 분석은 저명한 진화론자였던 스티븐 제이 굴드(Stephen Jay Gould)의 한 글에서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1]

굴드의 분석에 의하면, 샤르댕도 분명히 사기임을 알고 있었으며, 그가 뉴욕에서 죽기 몇 년 전이었던, 1953년에 이 사기사건이 폭로되자 굉장히 당혹해 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샤르댕의 사상

샤르댕의 신비주의(mysticism)에 대한 열정과 함께 진화론에 대한 무조건적인 신뢰는 전통적인 가톨릭교회의 가르침과 양립할 수 없는 견해를 제안하게 했다. 그는 제1차 바티칸 공의회(1870)가 열린지 단지 30년도 되지 않은 1899년에 사제단에 가입했다. 그 공의회에서는 다음과 같은 신조를 발표했었다 :

”유일하시고 진리이시며 살아계신 하나님은, 천지의 창조주이시며, 전능하시고, 영원하시며, 무한하시고, 이해될 수 없으신, 무한히 지혜로우시며, 그의 뜻과 완전함 안에서, 홀로 하나이시고, 절대적으로 단순하시며, 변하지 않으시는 영적인 존재이십니다. 이 세상과는 본질적으로 구분되시고, 완전한 아름다움은 그 안에 그리고 그로부터 시작되며,  존재하거나 지각될 수 있는 모든 것 위에 계시는, 형언할 수 없는, 경배받기에 합당하신 분이십니다. 선하시고, 전능하신, 유일하신, 참 하나님은 그의 완전함을 스스로 늘려 가시거나 얻으시는 것이 아니라, 이를 나타내 보이시기 위해서 입니다…영적세계와 물질세계, 즉 천사계와 지상계, 영과 육체를 가진 인류를 모두 무에서부터 창조하시고…”[2]

10년 간 사제로써 훈련을 받은 후에, 샤르댕은 1870년 선언됐던 가톨릭의 입장(진화론과 반대되는)에 대해서 친숙했을 것이다. 그러나 이것에도 불구하고, 샤르댕은 진화론이 사실이라고 굳게 믿고 있었다.

게다가, 그는 교회가 창세기의 창조에 관한 말씀을 기록된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시대에 뒤떨어지고 비과학적으로 보인다고 생각했다. 그는 20세기에 들어서면서 교회가 현실과 동떨어져 있으며, 세상에 뒤쳐져 있다고 생각했다. 따라서 그는 신학도 현대적인 진화론과 조화를 이루는 것이 교회에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다.[3]



조작된 필트다운인의 두개골.

미술가에 의해서 그려졌던 필트다운인(Piltdown Man).

그러한 (진화론과 신학의) 조화를 이루는 것이 그의 삶에 사명이 되어 버렸고, 결국 그의 완성품은 신비주의적 진화론적 신학(mystical evolutionary theology)이 되었다.

교회는 찰스 다윈의 시기까지 객관적인 창조론에 기초한 실체적 견해를 가지고 있었다. 다른 말로 하면, 우주는 실재하는 분명한 물질들로 구성되어 있다고 생각했다. 샤르댕은 이것을 바꾸려고 했다! 그는 우주는 실재하는 물질들로 구성되어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왜냐하면 모든 것들은 '오메가(Omega)”라고 불리는 미래의 목적지로 진화되고 변화되어가기 때문이었다. 그러므로 우주에 통일성을 부여함에 틀림없는 것은 오직 영적 혹은 신비적 영역이며, 하나님만이 유일하신 통일하는 힘이라고 했다. 샤르댕에 따르면, 하나님은 어느 정도 스스로 진화 과정에 개입하고 계시고, 그리스도의 힘으로 모든 것을 '오메가”라는 목적지로 이끌고 가신다는 것이다.

그는 창세기의 하나님은 모든 만물의 창조주로써 분명하게 묘사되고 있음을 인정했다. 샤르댕은 이렇게 쓰고 있었다 :

”어떻게 하나님이 통일시키는 것일까? 하나님은 부분적으로 물질에 스며드심으로써, 원소들이 되고, 그리고 물질의 중심부의 지켜보기 좋은 곳에서, 우리가 오늘날 진화라고 부르는 것을 조절하고 이끌고 계시는 것이다. 우주 생명력의 원리이신(사람들 사이에서 사람으로 태어나셨기 때문에) 그리스도는 자신보다 아래 위치에 자리를 잡으시고(그 이후로 그 자리를 지키시며) 그가 스스로 투입된 곳을 순결하게 하시며, 일반적으로 의식을 증가시키기 위해 초월적인 생기를 불어넣으신다.”[4]

그의 견해는 가톨릭 내부는 물론 외부에서도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되었다. 그가 죽은 후 출간된 책 ‘인간현상(Phonomenon of Man)’은 샤르댕의 소위 과학적 논문들이 들어있다. 그 논문에는 그의 진화론적 ‘팩트’가 서술되어 있고, 어려운 질문들에 대해서는 간단하게 넘어가고 있다.


진화론

그가 이야기한 지구의 시작은 순전히 우연한 사고였다.

”수억 년 전, 일반적인 별의 진화 과정의 하나로서, 믿기 힘든 놀라운 사고의 결과로 (다른 별과의 충돌? 내부적인 대변동?) 안정된 원자로 이루어진 물질의 일부가 태양의 표면에서 떨어져 나왔다. 다른 부분과의 연결고리가 끊어지지 않은 채, 모항성(Mother star)으로부터 적당한 빛을 받을 수 있는 적절한 거리에서, 이 조각은 응축되고 회전을 하고, 모양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 구 모양과 궤도 안에 미래의 인류를 가지는 한 천체가 생겨났다.”[5]

”지구는 아마도 우연히 생겨났을 것이다. 하지만 진화의 가장 일반적인 법칙 중 하나를 따르는 것이었다. 그리고 더욱 희귀한 일들이 뒤따라 일어났는데, 어떤 것들이 자연적으로 유도되어 곧바로 사용되고 재구성되도록 만들어졌다.”[6]

샤르댕에게는 최초 세포(first cell)의 기원도 문제가 되지 않았다. 그는 이렇게 썼다 :

”역사 이래로 단지 한 번 세포가 자연적으로 발생되었다면, 그것은 분명 원형질의 원래 구조가 지구의 일반 화학과 딱 한번 밀접한 관계에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7]

세포의 복제에 대해서도 그는 이렇게 주장했다 :

”처음 나타난 복제(번식)는 자연의 한 간단한 과정으로 나타났다. 처음에는 행복한 사고였거나, 생존의 수단이었지만, 신속히 변형돼서, 발전과 정복의 도구로 사용된 것이었다.”[8]

사람의 의식(consciousness)의 진화에 대해서 그는 ‘정신탄생(noogenesis)”이라는 개념을 제안했다. 그는 말했다 :

”...정신탄생(noogenesis), 즉 마음이 만들어지고, 처음으로 한 살아있는 생물체가 본능적으로 자신을 그 거울을 통해 인식했을 때, 전 세계는 전진하기 시작했다.”[9]

줄리안 헉슬리(Julian Huxley)의 촌철살인의 표현을 빌자면, ”스스로의 자각이 가능해지면서 인간은 진화,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라는 것을 발견했다.”는 것이다.[10]

샤르댕에게 진화는 너무도 확실한 사실이었기 때문에, '창조”라는 단어는 그의 책 목차에도 없었다. 그는 썼다 :

”진화론은 이론인가? 시스템인가? 혹은 가설인가? 진화론은 그 이상이다. 진화론은 모든 이론과 모든 가설과 모든 시스템들이 굴복해야만 하는, 일반적인 상황이며, 생각할 줄 알고 진리를 알고 싶어하는 이들은 이에 만족할 것이 틀림없다. 진화론은 모든 사실을 밝히는 빛이며, 모든 선들이 따라가야만 하는 곡선이다.”[11]


원죄

그렇다면 샤르댕의 관점에서 원죄(original sin)는 어디에서 비롯된 것일까? 그는 아담, 하와, 사탄, 또는 원죄란 단어를 그의 책에 기록하지 않았다. 원죄가 없다면 구세주이신 예수 그리스도 역시 필요가 없어진다. 그리고 구세주가 필요 없다면, 기독교 교회는 존재할 수 없다.

샤르댕이 죽은 후에, 그는 가톨릭과 성공회 소속 진화론자들에게 추종의 대상이 되었다.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그의 아이디어가 시대를 앞서가는 것이었으며, 그의 가르침이 결국 가톨릭교회의 공식적인 가르침이 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그의 혼란스러운 추정은 성경을 통해서 하나님의 객관적 진리가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데에 방해가 되었으며, 신비주의는 항상 상식을 비상식으로 바꾸어 놓는 결과를 가져왔을 뿐이다.

샤르댕의 추정적 이론은 과학적이지 못했으며, 형이상학적이었다! 그의 이론의 타당성은 진화론이 역사적으로 사실인지 아닌지 여부에 달려 있으며, 오늘날 진화론의 신뢰도가 크게 줄어들면서, 그의 글들은 상상으로 가득한 적-그리스도적인 판타지가 되어버렸다. 그의 생애 동안 샤르댕은 그의 이론을 책으로 내는 것을 거부했으며, 그는 그의 상관에 순종적이었다는 것 역시 공정하게 말해져야만 한다.

(진화론이 사실인 줄로만 믿고, 기독교와 진화론을 조화시키려했던, 그래서 성경을 훼손하고 기독교 신앙을 왜곡시켰던, 샤르댕이 걸었던 길을 뒤따라가고 있는 유신진화론자들을 오늘날 우리 주변에서도 흔히 볼 수 있다.)    
 


Footnote
As one Catholic theologian has pointed out: 'Teilhard’s fundamental error was to seek for something more elementary than being as the basis of his metaphysics. He thought he had found it in the concept of unification, but he was mistaken … Created being is composite and oriented towards an end distinct from itself, not in so far as it is being, but in so far as it is created.”12


Related Articles
The Piltdown Man Fraud
Piltdown prankster finally fingered?


Further Reading
Not another ape-man!
A fresh look at Nebraska man
Raymond Dart and the ‘missing link’


References and notes
1. Gould, S.J., The Piltdown Conspiracy, Natural History magazine 89(8):8–28, August 1980, 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2. Vatican Council 1, Enchiridion Symbolorum, Denzinger 18–20, 1782–3.
3. Refer Teilhard’s letter to Abbe Breuil (12 July, 1941): ' … isn’t this just the time for a Catholic to speak openly and as a Christian on lines determined by the best scientific thought of today? (Works so orientated are coming out from every quarter at this very moment!)”, p. 231, Letters From A Traveller (a collection of letters by Teilhard 1923–1955), Fontana Books, William Collins Sons & Co. Ltd, London, 1967.
4. Teilhard de Chardin, P., The Phenomenon of Man, p. 322, William Collins Sons & Co. Ltd, London, 1980.
5. Ref. 4 p. 73.
6. Ref. 4 p. 80.
7. Ref. 4 p. 162.
8. Ref. 4 p. 115.
9. Ref. 4 p. 201.
10. Ref. 4 p. 243.
11. Ref. 4 p. 241.
12. Duggan, G.H., SM, Teilhardism and the Faith, p. 33, The Merrier Press, 4 Bridge St, Cork,1968.

 

*기사 : <신간> 예수와 다윈의 동행 - 신재식(호남신학대 신학과 교수) (2013. 7. 31.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culture/2013/07/31/0903000000AKR20130731125700005.HTML

진화론을 믿는 크리스천 과학자가 있다고? (2009. 6. 19. 오마이뉴스)
[서평] 우종학 박사의 <무신론 기자, 크리스천 과학자에게 따지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159342

'창조의 방법으로 진화를 사용하셨다” (2015. 2. 10. 기독신문)
http://www.kidok.com/news/articleView.html?idxno=90276

'아담의 존재'에 대한 새로운 해석 (2015. 2. 2. 뉴스앤죠이)
 [서평] <아담의 진화: 성경은 인류 기원에 대해서 무엇을 말하는가?>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198385

한신대, 과학과 신학의 '대화' 場 마련 (2014. 12. 6. 기독일보)
: 신희섭 교수, '뇌연구를 통한 마음의 이해' 주제로 뇌의 진화 과정 설명
http://www.christiandaily.co.kr/news/한신대-과학과-신학의-대화-場-마련-50058.html

유신 진화론은 복음을 어떻게 파괴하는가? (2016. 1. 9. 기독일보)



번역 - Jay Lee

링크 - http://creation.com/teilhard-de-chardin

출처 - Creation 8(2):31–33, March 1986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99

참고 : 3242|2039|5455|5859|5809|5621|5470|5466|5462|5397|5381|5272|5270|5112|4782|4766|4765|4636|4635|4140|4039|3887|3682|3426|3423|3244|3241|3077|2523|1441|1440|390|6107|6110|6152|6153|6146|6285

John G. Hartnett
2015-01-23

다윈주의에 대한 반란 

(The revolt against Darwinism)


      당신은 우주의 기원 이론인 빅뱅이론(big bang theory)에 대해서 과학자들이 반대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가? 2004년에 33명의 정상급 과학자들이 뉴사이언스(New Science) 지에 유료 광고를 게재했는데[1], ‘과학계에 보내는 공개서한(An Open Letter to the Scientific Community)’이라는 제목으로 ”빅뱅이론은 근본적인 결함이 있다”는 요지의 선언이었다. (‘Big bang theory busted by 33 top scientists)



‘33명의 정상급 과학자에게 한 방 얻어맞은 빅뱅이론’이라는 제목으로 www.rense.com에 실린 기사(2004. 5. 27).

이 선언에 동의한—즉, 우주의 기원에 관한 빅뱅이론에 반대한—과학자들의 명단은 이곳을 클릭하면 볼 수 있으며, 더 많은 사람들이 선언에 동참했다. 선언에 참여한 과학자들은 오직 이 한 가지 사실에 동의하고 있었다. 그들은 모두 ”빅뱅이론은 파산했다”고 확신하고 있었다.  


다윈주의에 대한 새로운 반란

생물학적 진화론에 대해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졌다. ‘다윈주의에 대한 과학적 이의’(Scientific Dissent from Darwinism; www.dissentfromdarwin.org)라는 이름의 웹사이트에는 ”생명체에 존재하는 유전정보에서 일어나는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으로부터 관측되는 작은 변화들로부터 외삽하여, 모든 복잡한 생명현상들을 설명할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약 900명 정도의 과학자들 명단을 게재하고 있다.
    

홈페이지(http://www.dissentfromdarwin.org) 시작화면 

시작 화면 왼쪽의 글을 번역하면,

우리는 무작위적인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이 복잡한 생명현상을 설명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주장을 믿지 않는다. 다윈주의 이론의 증거라고 하는 것들에 대한 상세한 조사를 서둘러야 한다.       

대학에서, 확실하게는 내가 근무했던 대학과 내가 알고 있는 대학들에서, 신다윈주의(neo-Darwinism)는 사실로서 받아들여지고 있다. 사실로서 받아들여지고 있는 진화론에 의문을 제기하는 과학자들은 도대체 누구인가?  

나는 선언에 참여한 과학자들이 어떠한 과학적 견해 또는 세계관을 가지고 있는지, 또 그들의 신앙(信仰)이나 신조(信條)가 무엇인지 알지 못하지만, 확실한 것은 그들이 모두 다 성경적 창조론자들은 아니라는 것이다. 의심할 여지없이, ‘늪지의 원시스프'에서 인간이 되었다는 개념과, 모든 과정들이 저절로 되었다는 진화 개념, 자주 일반 진화론이라 불리는 개념, 특히 신다윈주의 메커니즘에 대한 반대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다윈주의(Darwinism)는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이 주장했던 ”모든 생명체는 한 단세포 조상(후에 주장하기를 일종의 ‘따뜻한 연못’으로부터 우연히 출현했다는 단세포)으로부터 (자연적으로 발생한 변이들이 자연선택을 통하여) 자연주의적으로 유래했다”는 가설이다. 그 후로 메커니즘이 더 세련되게 만들어져 신다윈주의가 출현했다. 무작위적인 돌연변이(mutations, 다윈이 몰랐던 DNA 복사 오류)가 변이의 일차적 과정이며, 그 돌연변이에 대해 자연선택이 작동한다. 그러므로 돌연변이는 모든 새로운 것들, 즉 미생물이 인간이 되기 위하여 출현해야 하는 형질정보(functional information)를 설명하는 유일하고 궁극적인 수단일 수밖에 없다. 

또한 다윈의 진화론은 장구한 시간(deep time)을 필요로 한다. 진화론은 반대하지만 장구한 시간은 인정하는 많은 사람들이 있다. 크리스천임을 자처하는 제임스 투어(James Tour) 박사는 뛰어난 화학자이며, 금년에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과학자 50인에 선정되었다.[2] 그는 창세기에 기록된 6일 창조를 믿지 않는다. 그는 오래된 연대와 오래된 지구를 믿으며, 연대측정 방법을 수용한다. 제임스 투어는 말하기를, (제임스 투어의 발언 취지를 필자의 말로 표현한 것임) 하나님이 넷째 날에 태양을 창조하셨다면, 첫 3일을 측정하는데 필요한 태양이 없었을 것이기 때문에, 하나님이 통상적인 6일을 말씀하셨다고 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제임스 투어는 창세기 1장에 대해 예수님이 믿고 인용하셨던 성경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다른 많은 사람들처럼, 투어는 인간의 관점으로 성경 말씀을 재해석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경우 유감스러운 것은, 태양이 있기 전에도 저녁과 아침이 있었다는 아주 단순하고 실질적인 사실 때문이다. 사실 성경 본문의 진실성에 대한 더 많은 증거들이 있다. (태양이 넷째 날까지 창조되지 않았다면, 어떻게 창세기 1장의 날들은 하루가 될 수 있는가?(see How could the days of Genesis 1 be literal if the Sun wasn’t created until the fourth day?)를 참조하라). 

투어는 인간의 관점으로 성경 말씀을 재해석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흥미로운 것은 대부분의 과학자들은 진화론이 생명체의 출현을 어떻게 설명하고 있는지 모르고 있으며, 생명체의 복잡성도 이해하지 못하고 있음을, 그가 확인시켜주었다는 것이다.[2]  

”학술원 회원들과 노벨상 수상자들의 이야기를 통하여 과학계의 비밀을 알아보기로 하자.” 제임스 투어는 말했다. 내가 그들과 공개석상이 아닌, 그들하고만 있을 때. 나는 ”당신은 이 모든 것들이 어디서 왔으며, 어떻게 생겨난 것인지 알고 있소?”라고 물어보곤 한다(내가 말하는 것을 상대방이 먼저 말하는 것은 두려운 일이다).

투어가 듣는 대답은 항상 ”아니오”라는 것이었다.
 
”내가 (이러한 사정을 아는) 합성화학자들과 같이 있을 때, 그들은 언제나 ‘아~아뇨’라고 대답했다.” 투어는 이렇게 말했다. ”그들은 ‘예’라고 말하는 것이 두려울 경우,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 그들은 단지 나를 빤히 바라볼 뿐이었다. 왜냐하면 그들은 정말로 모르기 때문이었다.”   

만약 진화론이 생명체의 존재를 설명할 수 없다면, 생명체는 어떻게 시작되었다는 것인가? ”가장 논리적인 대답은 단순하다”는 투어의 말은 참으로 옳은 말이다.     

”나는 근본적으로 하나님이 이 모든 것들을 창조하셨다고 믿는다”고 투어는 Houston Chronicle 지에서 말했다.

 

Related Articles
Secular scientists blast the big bang
Creationism, Science and Peer Review
The evolution of an idea
Contemporary suppression of the theistic worldview
21 Great Scientists Who Believed the Bible


Further Reading
Let all views be heard, dissenters say—teach only one view, suppressers say
Expelled: No Intelligence Allowed
New Scientist on ‘losing our religion’
Creation scientists and other specialists of interest


Related Media
The Big Bang: failed predictions and contradictions


References and notes
1.Lerner, E., Bucking the big bang, New Scientist 182(2448):20, 2004.
2.Haley, G., Renowned Chemist Says Evolutionists Do Not Understand the Origin of Life, christiannews.net, 13 October 2014.
3.Veritas Forum, Nanotech and Jesus Christ-James Tour at Georgia Tech, watch from 49:00.


진화론의 거짓을 폭로합니다. (주제별 자료실)

http://creation.kr/Series/?idx=1843199&bmode=view



번역 - 홍기범

링크 - http://creation.com/revolt-against-darwinism 

출처 - CMI, 2014. 12. 11.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81

참고 : 5947|5949|5954|3688|5843|5540|5201|5056|3879|3434|3436|6022|5674|2607

Robert Carter
2015-01-19

죽은 용 죽이기 

: 붕괴되고 있는 진화론의 계속되는 변신 

(Slaying yesterday’s dragons)


       하나의 과학으로서 다윈주의(Darwinism)는 진화하고 있다. 즉, 최초의 이론으로부터 계속 변해왔으며, 또한 계속 변해가고 있다. 지나간 이론을 논박하는 헛수고를 하지 않기 위해서는, 진화론의 최근 동향에 주목해야 한다.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이 ”모든 생물 종은 단 하나의 공통조상(single common ancestor)으로 거슬러 올라갈 수 있다”고 가정하면서, 변화를 유발하는 메커니즘은 자연선택(natural selection)이라 주장했다.[1] 그 때가 1859년이었다. 후에 찰스 다윈은 최초의 가설에서 후퇴하여, 다른 형태의 선택(예를 들어, 성선택[2])들이 진화에 관련될 뿐만 아니라 더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설상가상으로 다윈은 유전학(genetics)을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환경이 (후손에게 유전되는) 생체기관의 변화를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는 라마르크(Lamarckian)의 이론을 지지하고 주장했다.[3] 라마르크의 이론은 1862년에 동시대인인 그레고르 멘델(Gregor Mendel)이 발표한 유전법칙과 모순됐지만[4], 진화론은 19세기 말까지 여전히 라마르크의 용불용설을 포함하고 있었다.  

진화론에 또 다른 혁명이 일어날까? 아마 그럴 것이며, 이미 혁명의 도래를 알리는 소문이 들리고 있다.  

20세기 초에 다윈주의자들이 마침내 유전학을 수용했을 때 많은 변화들이 일어났다. 이 변화는 다윈의 후기 저서들을 통째로 폐기하는 것으로서, 결과적으로 오늘날 대부분의 생물학자들이 배우고 있는 ‘현대종합이론(Modern Synthesis of evolution)’, 유전학(genetics), 집단유전학(population genetics)으로 귀결되었다. 이 ‘유전자-중심’ 이론은 집단(populations)과 유전자 풀(gene pools)을 다루며, 개별 유전자가 아니라 개체(복잡한 형질의 조합)가 선택의 단위라는 사실을 무시하는 것이었다. 이러한 이론의 주창자들은 수학적 어려움에 봉착했다.[5] 그러나 유전체(genome)의 대부분이 ‘쓰레기 DNA(junk DNA)’라는 가설을 추가함으로써, 이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였다.[6]    

이제 21세기에 들어서면서 상황이 또 다시 변하고 있다. 유전학과 세포 내부 작동에 대한 더 많은 사실들을 밝혀지면서, 신다윈주의(neo-Darwinism, 현대종합이론의 또 다른 이름)는 적응하고 있는 중이다. 진화론자들은 인간 유전체와 같은 엄청나게 복잡한 시스템을 설명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생명체의 자연주의적 기원은 물리학, 화학, 유전학, 확률, 정보이론의 법칙들을 대담하게 부인하는 것이다. 인간 DNA의 대부분이 쓰레기(junk)라는 이론은 이제는 더 이상 지지받지 못한다. 수십 년 전에 드러났던 수학적 어려움은 생명체가 더욱더 복잡하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더욱 악화되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이제 무엇을 하게 될까?

유명한 과학철학자인 토마스 쿤(Thomas Kuhn ①)은 과학적 혁명은 수 세대마다 한 번 씩 일어난다고 말한다. 어떤 새로운 이론이 정상에 오르면, 그 이론에 지나치게 집착한다. 다음 세대는 그 이론과 함께 살아가면서, 그 이론을 (사물이 작동하는) 기본 전제로 수용한다. 그렇지만 그 이론의 허점을 충분히 인식하게 되면[7], 특히 기존의 이론이 맞지 않다는 것을 발견한 젊은 과학자들이 이의를 제기하면, 이론을 통째로 뒤집는 일이 발생한다. 예를 들면, 연소(燃燒)에 대한 플로지스톤 이론(phlogiston theory)이 학계를 지배했지만, 1700년대 말에 몇 번의 실험에 의해 플로지스톤 이론은 폐기되었다. 또 다른 혁명이 1960년대에 일어났는데, 판구조론(plate tectonics)이 정적인 대륙지괴(static continental block)에 기초한 지질학을 대체해버렸다. 과학 이론은 대체로 상당한 관성(慣性)을 갖고 있기 때문에, 한번 지배적 패러다임이 되어버렸다면, 그것을 바꾸는데 적지 않은 노력이 필요하다. 하지만, 바뀔 수 있다. 

진화론에 또 다른 혁명이 일어날 것인가? 아마도 그럴 것이며, 이미 혁명의 도래를 알리는 소문이 들리고 있다. 이 말은 많은 과학자들이 성경적 창조론자가 될 것이라는 것이 아니라, 과학계의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진화론의 작동에 대한 주류 이론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젊은 과학자들이 이교적인 ‘가이아 이론(Gaia hypothesis ②)’을 주창하는가 하면[8], 어떤 사람들은 끊임없이 진화를 추진해나가는 물질이 내재해있다고 추정하는 애매모호한 '자기조립(self-organizing)' 이론을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다.[9] 의심할 여지없이 토마스 쿤적인 혁명(Kuhnian revolution)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10] 그러나 새로운 혁명의 제안자와 활동가들은 수학과 집단유전학을 버리고 있다 (왜냐하면 이것들은 다윈의 진화론을 궁지로 몰아넣고 있고, 문제는 신다윈주의 즉, 현대종합이론에 의해서 해결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철학적으로 더욱 위험한 이론으로 선회하고 있다.   

※ 역자 주: ① 토마스 쿤(Thomas Kuhn): 과학 이론은 점진적으로 발전하는 것이 아니라, 혁명적으로 발전한다고 주장한 과학철학자이다. http://ko.wikipedia.org/wiki/토마스_쿤
② 가이아(Gaea): 그리스 신화의 대지의 여신을 말한다. 가이아 이론은 지구를 하나의 생명체로 정의한 이론. http://ko.wikipedia.org/wiki/가이아

우리에게 유리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죽은 용을 죽이는데(slaying yesterday’s dragon) 정신을 빼앗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과학계의 새로운 경향에 대해 반드시 다른 형태의 방법으로 반박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흥미롭게도 이런 새로운 이론을 접했을 때, 설득력 있는 무기로 집단유전학을 사용하고 있는 나 자신을 발견한다. 무기물로부터 생명이 우연히 시작되었다는 이론은 물리학과 화학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는 것과 모순된다. 고도로 정교한 생물체 구조들이 저절로 형성되도록 구동하는 고유한 성질에 의해서 우연히 만들어졌다는 주장은 실험과학을 통하여 발견되는 것들과 모순된다. 이것은 마치 우리 창조론자들이 경험과학을 고수하는데 반해, 진화론자들은 ‘간격의 다윈(Darwin of the Gaps)’ 진화 모델을 고수하는 것과 같으며, 이것은 모순되며 우스꽝스러운 것이다.     

경험과학을 포기하고 철학적 가설들로 가득 찬 마음을 가진 과학광(科學狂; science buff)들에게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는가? 

진화 이론이 그 기본 원리를 교묘히 바꾸더라도, 실제적으로 주장하는 바는 그렇게 많이 바뀌지는 않는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진화론은 맹렬한 영적 전투를 감추기 위한 위장 연막(煙幕)이기 때문이다. 실질적으로 진화의 방법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으며, 진화론자들은 언제라도 진화의 메커니즘에 대한 그들의 신념을 바꿀 준비가 되어 있으며, 바뀐 신념을 이용하여 과학은 자기 교정(self-correcting) 능력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어떻게든 자연이 스스로 하지 않았다면, 창조주를 인정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진화론자들은 어떤 댓가를 치르더라도 자신들의 이론을 기어코 방어해야만 하는 것이다. 

이러한 신다윈주의로부터의 이탈이 아직 다수의 견해는 아니지만, 과학계 내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우리가 앞으로 대면하게 될 큰 질문은 공립학교에 다니고 있는 새로운 세대에게 복음을 소개하려고 할 때 맞닥뜨리는 것과 비슷하다. 경험과학을 버리고 철학적 가설들로 가득 찬 마음을 가진 과학광(科學狂)들에게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는가?  

지금까지 이야기를 간단히 요약하면, 자연이 스스로 창조 능력을 가졌다는 신-이교도적 형이상학적 패러다임으로는 합리적인 과학을 수행할 수 없으며, 실제로는 심오한 철학적 영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전투라는 것이다. 과거 수십 년에 걸쳐 개발한 창조론자의 논거들은 적절하고 효과적이다. Creation Answers Book, creation.com, Journal of Creation, Creation Magazine 등과 같은 자료들은 여전히 변증을 하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최고의 정보원(情報源; resources)들이다. 진실로 해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          
   


Related Articles
Desperate attempts to discover ‘the elusive process of evolution’
Can mutations create new information?
Haldane’s dilemma has not been solved
Darwin’s Lamarckism vindicated?
Sloppy, lazy and dishonest
The slow, painful death of junk DNA


Further Reading
Genetics Questions and Answers
Mutations Questions and Answers
Natural Selection Questions and Answers


References and notes
1.See creation.com/natural-selection-questions-and-answers.
2.Catchpoole, D., creation.com/peacock-poppycock, March 2007.
3.Carter, R., creation.com/epigenetics-and-darwin, 1 March 2011.
4.Lester, L., creation.com/genetics-no-friend-of-evolution, March 1998.
5.Batten, D., creation.com/haldanes-dilemma-has-not-been-solved, April 2005.

6.Carter, R., creation.com/junk-dna-slow-death, 9 June 2009.
7.This term refers to the holding of conflicting beliefs, and the tension/discomfort this causes.
8.Wieland, C., creation.com/pagan-panic, December 1992.
9.Depew, D. and Weber, B., The fate of Darwinism: evolution after the modern synthesis, Biological Theory 6(1):89-102, 2011.
10. Kulikovsky, A., creation.com/sloppy-lazy-and-dishonestDecember 2007.
11. Gitt, W., creation.com/information-science-and-biology, August 1996. 



번역 - 홍기범

링크 - http://creation.com/slaying-dragon

출처 - Creation 35(3):12–14, July 2013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78

참고 : 5994|5979|5970|5962|5947|5949|5954|6003|5809|6018|5847|5796|5771

이은일
2014-12-29

복음의 진로를 가로막는 견고한 진 - 진화론

(Strongholds against gospel - Evolutionism)


요약 : 복음의 진로를 가로막는 견고한 진이 된 진화론의 정체를 알고, 그 견고한 진을 파하는 능력이 오직 하나님께만 있음을 알아야한다. 창조과학을 통해 대적의 정체를 알고, 대적을 무너뜨리실 하나님께 복종하는 것을 배우고 실천한다.


(1) 서론

이 세상 속에 살면서 전능하신 하나님의 복음이 잘 전달되지 않는 것에 대하여 자신의 믿음이 부족하기 때문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적군의 성을 점령하기 위해서는 적군을 알아야하고, 또한 적군을 압도할 군사력을 갖추어야 하듯이, 영적 전투에서도 대적의 정체를 파악하고 하나님의 능력을 우리의 능력으로 삼는 과정이 필요하다. 영적 전투의 대적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의 하나는 진화론이다. 과학의 이름으로 창조주 하나님을 부인하는 거짓된 진화론의 정체를 알아야한다. 둘째로는 이 땅에서 우리에게 주신 하나님의 능력을 알아야한다. 예수님의 십자가를 통해 회복된 우리의 모습과 온전한 순종을 통해 하나님의 능력이 임하는 비결을 깨달아야한다.


(2) 본론

1. 죄와 타락의 시작 및 전개

복음의 진로를 가로막는 견고한 진은 죄로부터 시작되었다. 로마서 1장 20-31절은 인간의 타락되어 가는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이런 타락의 시작은 분명히 계시는 창조주 하나님을 부인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된다. 하나님을 거부하면 인간은 다른 것으로 그 빈 부분을 채울 수밖에 없고, 그래서 우상숭배가 시작된다. 온갖 죄악이 등장하고 마침내는 죄를 죄로 인정하지 않고 옳다고 주장하는 데까지 이르게 된다. 


2. 현대의 거짓된 주장들

현대 사회에서 광범위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거짓 주장은 인본주의와 진화론이다. 하나님이 주인이 아니라 인간이 주인이며, 창조주는 과학적으로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는 것이다.  인본주의와 진화론의 이처럼 강력한 영향력을 갖게 된 것은 '과학과 기술”이 자신들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과학의 이름으로 교회는 공격당하고 있고, 결국 창세기 1장부터 11장까지는 신화라는 고백을 하게 만들었다. 신앙의 기초가 되는 창조주 하나님을 신화로 만든데 성공한 결과, 이 세상은 주인이 없는 세상이 되어 버렸고 20세기에 걸쳐 21세기는 아무렇게도 살아도 되는 포스트 모더니즘 시대가 되었다.


3. 회복을 위해서

그리스도의 복음은 능력이 있고, 하나님이 만드신 세계에 창조주의 신성과 능력이 충만하지만 하나님이 계신지 생각하지도 못한 사람들을 향해서는 창조주 하나님을 인정하는 것으로부터 회복이 시작되어야한다. 또한 과학의 이름으로 하나님을 부인하고 있는 것에 대한 회복이 필요하다. 이런 회복을 가로막는 가장 중요한 견고한 진이 바로 진화론이다. 진화론은 창조주 하나님 없이 모든 시작이 우연히 저절로 되었다고 주장하는 유일한 인간적인 이론이기 때문이다.

진화론의 거짓됨을 알기 전에 먼저 알아야 할 것은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에 대한 분명한 개념이다. 창조주 하나님, 구원의 하나님, 공의로우신 심판의 하나님, 영원한 하나님(이 땅이 없어진 후에도 우리는 하나님과 함께 있습니다)에 대한 믿음이 회복되어야 한다.


4. 창조주 하나님이 강조되어야 하는 이유

창조주 하나님이 특별히 강조되어야 하는 이유는 바로 창조주 하나님에 대한 불분명한 개념으로 복음이 불분명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창세기는 우리가 하나님으로부터 땅에 대한 통치권을 받은 엄청난 존재이며, 이 통치권이 아담의 타락으로 사단에게 빼앗겼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승리를 통해 회복되었다는 것을 가르쳐준다. 예수님은 마태복음 28:18에 하늘과 땅의 모든 권세를 갖고 계시다고 말씀하셨다. 복음은 바로 십자가 사건으로 인해 모든 권세가 회복됨으로부터 시작된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복음은 창조주 하나님께로 돌아오게 하는 것이 목적인 것이다. 하나님께로 돌아온 다는 것은 단순히 교회에 출석하는 것이 아니라 삶의 전 영역이 하나님의 나라로 회복되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증거 할 때 사도행전에서도 유대인과 이방인에 따라 전도방법이 달랐다. 창조주 하나님에 대한 분명한 개념과 메시야를 대망하고 있던 유대인들과 하나님에 대하여 전혀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복음을 전하는 방법이 달라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바울은 우상숭배가 가득한 아덴(아테네)에서 복음을 증거 하기 위해 창조주 하나님, 신의 소생인 인간의 정체성,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을 증거 하였다.

창조주 하나님 및 창세기에 대한 강조는 성경을 신학의 자료로만 여기고, 역사적 사실이 아닌 신화로 취급하는 자유주의 신학의 병폐로부터 교회를 회복시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성경이 하나님의 진리의 말씀이라는 당연한 진리를 회복시키는 데부터 교회가 회복될 수 있을 것이다. 


5. 회복을 위한 창조과학 사역

과학의 이름으로 무장되어 있는 진화론의 견고한 진을 무너뜨리기 위해 하나님께서는 진화과학을 비웃기 위해 창조과학이라는 말을 사용하셨다. 사실 창조를 과학적으로 증명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그러나 진화가 과학이라면 하나님의 창조는 그 이상의 과학일 것이다.  과학에 주눅 든 교회에 설계의 증거와 홍수 심판의 증거가 풍부함을 보인 창조과학 사역은 이제 과학적 증거와 아울러 창조주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증거함으로서 복음을 통한 하나님 나라의 확장에 사용되게 되었다. 특별히 과학을 변화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진화론 과학을 통해 지식과 교육이 변화되었던 것처럼 과학을 통해 다시 지식과 교육, 사회를 회복시킬 수 있을 것이다.


6. 진화론의 역사와 허구

1) 역사적 배경

진화론은 19세기 다윈에 의해 제기된 이론이지만, 그 시대 상황에서 받아들여질 수밖에 없는 이론이었다. 그것은 르네상스 이후 인본주의 시대에 맞는 하나님을 배제할 수 있는 이론이었으며, 생명체의 다양성을 설명할 수 있는 새로운 이론이기도 했다. 맬서스의 인구론의 영향을 많이 받은 진화론은 치열한 생존경쟁이 생명체를 진화로 이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생명의 우열, 인종의 우열에 대한 개념은 제국주의 확장의 이론적 근거가 되기도 하였다.


2) 3단계 진화론의 거짓

진화론은 돌연변이 자연선택을 통해 새로운 종류의 동식물들이 오랜 시간에 걸쳐 나타나게 되었다고 주장한다. 진화론은 세 가지 단계로 되어 있다. 첫째는 무기물이 유기물이 되는 단계이고, 둘째는 유기물이 생명체가 되는 단계이고, 셋째는 생명체가 진화하여 다양한 종류의 동식물이 되었다는 것이다. 이 세 가지 단계는 모두 있을 수 없는 것들이다. 무기물로부터 인간에 이르기까지 이 모든 것들은 이 세상에서 볼 수 있는 것이지만, 진화론이 주장하는 것처럼 이런 순서로 진행되었다는 어떤 증거도 갖고 있지 않다. 단지, 그렇게 되었다고 믿고 싶어하는 것뿐이다.

각각의 단계를 다시 살펴보자. 첫 번째 단계는 무기물이 유기물로 합성되었다는 것이다.  이런 것은 실험실에서는 가능한 것이지만, 자연상태에서는 일어나지 않는다. 열역학 제 2 법칙은 자연계에서 이미 입증된 과학법칙인데, 이것은 모든 물질이 시간이 지날수록 무질서해진다는 것이다. 유기물이 분해되어 무기물은 되어도, 무기물이 저절로 뭉쳐서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등 유기물이 되는 것은 불가능하다. 

두 번째 단계는 더욱 황당하다. 이런 유기물들이 모여서 세포가 되었다는 것이다. 세포 안에는 엄청나게 복잡한 법칙들이 존재한다. 이런 법칙에 의해 생명체가 살아갈 수 있는데, 여러 유기물들이 뭉쳐서 세포의 구조를 이루게 되었다는 것도 말이 안 되는데, 그런 구조들에서 엄청나게 복잡한 법칙들이 존재하게 되었다는 것은 더욱 말이 안 된다. 이것은 마치 자동차 부속품이 있으면, 아무나 조립하면, 자동차가 될 수 있다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단백질, 지방, 탄수화물, DNA 등의 재료가 이렇게 구조를 갖추고, 법칙이 생기려면 설계도대로 조립되어야하고, 그 설계도를 생각한 창조주가 있어야만 한다. 또한 첫 번째 단계와도 연결되지만, 단순한 아미노산이 모여서 복잡한 단백질이 되었다고 주장하는 것도 말이 안 된다.  이 우주에 아미노산이 가득 차 있어도 생명체에 필요한 단백질이 우연히 결합되어 생길 확률이 없다. 아무리 재료가 많아도 생명체가 저절로 될 수는 없는 것이다.

세 번째 단계는 보통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진화이다. 어떤 종류의 생명체가 진화되어 다른 생명체로 되었다는 것이다. 이것도 있을 수 없는 일이며, 관찰된 적도 없는 일이다. 만약 이런 진화가 실제로 있었다면 진화를 뒷받침해줄 화석이 무진장 나왔을 것이다.  처음 진화론을 만든 다윈은 화석을 증거가 무척 많을 것이라고 예언했었다. 그러나 그 예언은 틀리고 말았다. 그렇게 화석을 조사했지만, 진화를 보이는 어떤 생명체도 발견된 적이 없다. 도리어 진화가 일어나지 않았다는 증거만이 풍부할 뿐이다. 

현재도 살아있는 것들이 동시에 화석으로도 발견된다. 진화론자들은 이런 화석이 수억년 전의 화석이라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생명체들을 '살아있는 화석”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수억 년의 생명체가 왜 전혀 변화(진화)되지 않고 지금도 동일한 모양을 가지고 있을까? 그래서 진화론자들은 살아있는 화석의 수수께끼라고 부르는 것이다. 이런 유명한 화석들 말고도 흔히 보이는 상어도 마찬가지다. 고생대의 생명체가 수천만 년 지난 지금도 동일한 모양으로 살고 있는 것이다. '왜 진화가 일어나지 않았는가?”라고 진화론자들에게 물으면 오랜 시간 후에는 진화될 것이라고 답한다. 즉 어떤 생명체는 빨리 진화되었지만, 어떤 것은 아직 진화가 일어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사실은 진화를 증거 할 수 있는 어떤 화석도 발견된 적이 없으며, 진화론자들도 이제는 진화의 증거가 화석에 남아 있지 않는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 도리어 왜 진화는 일어났는데 화석의 증거가 없는지에 대한 설명에 몰두하고 있다.


3) 중간단계가 있을 수 없는 진화론

진화론자들은 파충류가 조류로 변했다고 주장한다. 파충류의 비늘이 변해서 깃털이 되고, 앞다리가 날개로 변하기 위해 얼마나 큰 도약이 필요할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것을 믿는다는 것은 엄청난 믿음이 필요한 일이다. 학생들 교과서에는 시조새 화석을 소개하면서 파충류로부터 조류로 진화된 증거인 것처럼 주장하고 있다. 시조새라는 것은 부리에 이빨과 같은 것이 있고, 날개에 발톱이 달린 독특한 새일 뿐이며, 이와 같은 새들은 지금도 있다. 또한 시조새 화석이 새의 화석과 같이 발견되었기 때문에 이제는 새의 조상이라고 주장하지도 못하게 되었다.

고래는 진화론자들에게 골치 아픈 동물이다. 왜냐하면 어류가 수억년 진화되어서 포유류가 되었다고 주장하기 때문이다. 고래는 바다에 사는 포유류이다. 왜 포유류가 땅위에 살지 않고 바다에 살고 있는지 진화론자들은 설명해야한다. 하나님이 그렇게 창조하셨다는 것을 알면 간단해지지만, 진화론자들은 자신들의 이론에 맞지 않기 때문에 설명해야하는 것이다.  거대한 육상의 포유류가 여러 가지 이유로 바닷가의 풀을 뜯어 먹다가, 바다 속에 들어가게 되어, 다시 물고기로 역진화되었다는 것이 진화론자들의 설명이다. 그래서 몇 년에 한 번씩 지상의 어떤 멸종동물을 발견하고는 고래의 조상을 발견했다는 엉뚱한 주장들이 나오는 것이다. 

이제 진화론자들도 중간단계의 화석이 없다는 것은 인정하고 있다. 새롭게 진화론의 이론들이 만들어지고 있다. 다윈의 진화론은 이제 낡은 이론으로 틀렸다는 것이다. 새로운 진화론 중에 대표적인 것이 '괴물이론”이다. 즉, 공룡이 알을 낳은 후 알이 부화되니 그 안에서 새로운 종류의 새가 태어났다는 것이다. 진화가 누적되었다가 갑자기 변화되어 나타나 화석으로 남지 않게 되었다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의 논리는 이런 것이다. 진화는 일어났지만, 증거가 없다. 증거가 없는 이유는 이러 이러한 것이다. 따라서 진화는 틀림없이 일어났다. 진화론자들의 글을 보면 진화에 대한 이론이 무척 다양하고 복잡하다. 철학책 이상이다. 왜냐하면 전혀 진화의 증거가 없기 때문에 진화를 주장할 수 있는 이론이 복잡해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4) 소진화가 아닌 다양성

진화론자들은 다양성을 진화라고 주장하고 있다. 진화론자들이 주장하는 새로운 종류의 생물체가 출현하는 것을 대진화라고 부른다. 소진화는 같은 종류 내의 동물이 돌연변이와 자연선택 과정을 통해 다양해지는 것을 의미한다. 대진화의 증거가 없는 것은 너무나 명백하다. 그렇기 때문에 눈앞에 보이는 다양성을 소진화라고 주장하고, 소진화가 사실이기 때문에 대진화도 사실이라는 주장을 한다. 그러나 소진화도 틀린 이론이다. 왜냐하면 동물의 다양성은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의 결과가 아니기 때문이다.

진화론자들은 여러 개들의 다양성이 소진화의 대표적인 사례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런 개들의 다양성은 유전정보의 교환에 의한 것이지,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에 의한 것이 아니다.  품종개량을 위해 독극물을 투입해서 돌연변이를 일으키고, 그중 좋은 것은 선택해서 이런 종자들이 이루어졌는가? 그렇지 않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그런데 진화론자들은 눈앞에 보이는 다양성이 진화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사람들은 아무 생각 없이 그런 줄 알고 있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진화에 의해 다양해 졌고, 그것이 누적되어 새로운 종류가 되었다고 주장한다. 즉 개과에 속한 아프리카 들개, 코요테, 여우, 늑대, 재칼 등이 진화에 의해 다양해졌다는 것이다. 다양해진 것은 틀림없지만, 이것도 유전정보 교환에 의해 이뤄진 것이고, 또한 이 모든 것의 조상이 하나인지, 그렇지 않은지에 대한 과학적 근거는 전혀 없는 상태이다. 진화론자들은 다양성이 진화의 확실한 증거인 것처럼 거짓으로 증거 한다. 다윈도 이 다양성으로부터 진화론을 만들었다. 갈라파고스 군도에 발견되는 희귀한 동물들을 보면서 진화론을 만든 것이다. 실제 이런 다양성은 이 세상에서 풍부하게 관찰된다. 그러나 진화론은 있지도 않은 진화론을 억지로 다양성에 맞추면서 엉터리 과학이 되고 만 것이다. 

성경은 종류대로 생명체가 창조되었고, 각 종류대로 생육하고 번성하도록 되어 있음을 분명히 말하고 있다. 즉 종류대로 창조된 생명체가 번성하면서 다양해진 것이다. 마치 가지가 뻗어져 가면서 거리가 서로 멀어지듯이 모양이 더욱 다양해지는 것이다. 사람도 여러 인종이 있지만, 동일한 사람이듯이 다양성은 종류대로 창조된 생명체의 풍성한 번식의 결과이지,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의 결과가 아니라는 것은 명백하다.


5) 돌연변이와 자연선택

진화론자들이 이야기하는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은 관찰될 수 있는 것이지만, 이것이 진화를 일으킬 수는 없다. 돌연변이라는 것은 유전자의 정보가 변화하는 것인데, 유전자의 정보가 변화하면 다양해지는 것이 아니라 열등한 것이 생긴다. 즉 유전자가 고장났기 때문에 고장난 생명체가 생기는 것이다. 자연선택이라는 것은 진화론자들은 매우 중요시 여긴다. 자연선택의 힘 때문에 생명체가 진화한다는 것이다. 

유전자에 대하여 조금만 알아도 돌연변이에 의해 생명체가 다양해진다는 것이 거짓말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생명체의 다양성은 돌연변이 때문이 아니라, 아버지와 어머니의 유전정보가 서로 합쳐지고, 또 교환되면서 일어나는 것이며 돌연변이에 의해서는 불구가 될 뿐 새로운 것이 태어나지 않는다. 자연선택의 대표적인 예가 영국의 검은 나방과 흰나방에 대한 것이다. 공해(환경오염)가 심해서 나무들이 검은 색을 띠었을 때는 흰나방이 눈에 잘 띠어서 새들이 주로 흰나방을 잡아먹어서 검은 나방이 많아졌다. 환경이 좋아져서 나무들이 밝은 색을 띠게 되었을 때는 반대로 검은 나방이 눈에 잘 띄게 되었다. 이처럼 자연의 변화와 환경에 따라 생명체의 수가 늘거나 줄어드는 것을 자연선택 되었다고 이야기한다. 그러나 진화론자들의 주장처럼 자연선택되어 수가 늘어나게 된 검은 나방이 검은 나비로 진화하는 일등은 생길 수도 없고, 생기지도 않았다.


6) 사람만 조상이 있다?

생명체가 진화하는 중간단계의 생물이 발견된 적도 없고, 화석도 없는 것이 과학적으로 확실하게 되었는데, 오직 사람만이 원숭이에서 사람으로 진화되는 중간단계 화석이 있다고 주장되고 있다. 인류의 조장이라고 주장되는 여러 화석들이 있었고, 수백만년 전의 인류 조상의 화석을 새롭게 발견했다고 주장한 과학자도 있었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인류의 조상이라고 주장되는 화석이나 뼈들은 원숭이 뼈이거나, 지금의 사람과 구분할 수 없는 사람뼈이다. 인류의 조상이라고 주장되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유명한 해부학자이며 진화론자인 쥬커만 경도 멸종한 원숭이 뼈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네안데르탈인이나 크로마뇽인, 북경인등은 사람이다. 사람이면 사람이고, 원숭이면 원숭이지 중간단계 생명체는 존재할 수도 없고, 존재한 적도 없다. 진화론자들은 이런 중간단계에 대한 집착을 갖고 있기 때문에 있지도 않은 중간단계의 생명체를 억지로 찾으려고 한다. 쟈바인과 필트다운인 등이 그것이다. 

쟈바인은 듀보아가 발견해서 인류의 조상이라고 주장한 것인데, 15m 떨어져 있는 1년 간격으로 발견한 원숭이 두개골 일부와 사람의 다리 뼈 일부가 한 개체였다고 주장한 것이다. 즉 머리는 원숭이고 다리는 사람인 진화의 중간단계를 발견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이미 같은 지층에 사람의 머리뼈가 발견되었지만, 듀보아는 그것을 숨기고, 자신의 믿음에 맞춰서 이런 거짓말을 한 것이다. 

듀보아 이후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다른 머리뼈들이 발견되었고, 현대인과 달리 머리 부분이 납작한 사람의 두개골도 발견되었다. 그러나 이 머리뼈들은 실제 그곳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이 동일하게 납작한 형태를 가지고 있어 진화되기 전의 인간이라고 주장할 수 없다.  또한 납작한 형태의 두개골 아래 지층에서 이미 일반적인 형태의 머리뼈가 발견되었기 때문에 인류의 조상이라는 주장의 허구는 명백한 것이다. 

필트다운인은 완벽한 사기극이었다. 이것은 사람의 머리뼈에 원숭이의 턱뼈를 교묘하게 결합시킨 것이다. 50년 동안 완벽한 진화의 증거로 인정받았었는데, 얼마나 오래되었는지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불과 수십 년 밖에 안 되었다는 것이 밝혀졌고, 교묘하게 결합시키기 위해 작업한 것이 모두 드러나고 말았다. 진화의 완벽한 증거라고 인정되던 것이 없어졌는데, 진화론자들은 진화가 일어났다는 주장을 후퇴할 어떤 생각도 갖고 있지 않다.


7. 진화론의 열매

진화론자들은 진화가 일어났다는 믿음을 가지고 사람들의 두개골이 안면 경사각이 직각으로 진화되었고, 눈 위의 튀어나온 부분이 들어가는 방향으로 진화되었다고 주장한다. 원숭이 뼈와 사람의 뼈를 자기 마음대로 늘어놓고, 그렇게 주장하는 것이다. 바로 이런 주장들 때문에 사람들 사이에 우열한 민족과 열등한 민족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실제로 2차세계대전 당시 독일의 히틀러 정권은 진화론에 입각하여 아리안족 우수성을 주장했고, 아리안 족의 두개골이 가장 진화된 형태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진화론에 입각해서 우수한 인종이 열등한 인종을 멸망시키는 것은 자연선택의 법칙이라고 주장하면서, 유대인 600만 명과 지체 장애자, 정신 장애자 200만 명을 학살했다. 지금도 이런 진화론의 영향은 남아있다.

진화론은 사람을 동물 또는 물질로 볼 수밖에 없다. 인간의 존엄성의 근거가 전혀 없기 때문에 인간이 존엄하다고 주장하지 못한다. 반면에 창조론은 인간이 하나님의 형상을 닮은 존재이고, 하나님이 이 세상의 통치를 위임했기 때문에 모든 생명체 보다 존귀한 존재라는 것을 확실히 하고 있다. 하나님을 버린 사람들은 이제 스스로 높아지려고 했지만, 도리어 자신이 존엄하다는 것도 상실하고 만 것이다. 진화론에 의존해서 모든 것을 보니 인간은 물질이나 동물에 불과하고, 사람 중에도 진화가 차이가 있어 우수한 것이 있고, 열등한 것이 있다고 주장한다. 지금도 인종청소, 인종학살 등 잔인한 일들이 계속되고 있다. 도리어 동물의 세계는 진화론자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치열한 생존경쟁을 통해 우열한 것이 열등한 것을 멸망시키면서 진화되는가? 전혀 그렇지 않다. 도리어 동물세계는 약육강식이 있지만, 배부르면 잡아먹지 않는다. 만약 육식동물이 초식동물을 다 잡아먹으면, 자신들도 멸망하고 말 것이다. 다양성을 우열로 오해한 진화론은 역사 발전을 진화론적으로 해석하면서 역사에 많은 악한 영향을 끼쳤다. 이것은 기독교인들의 이야기가 아니고 일반 역사학자들이 말하는 것이다.

결국 진화론은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된 인간을 동물의 수준으로 낮추었고, 인간의 존엄성을 파괴하는 이론적 근거를 제공함으로써 교육의 효과는 놀라웠다. 아무런 과학적 증거가 없는 진화론이 일단 자리를 잡고, 과학적 이론으로 인정되어 150년 이상 교육되더니, 이제 진화론은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진화론은 과학뿐만 아니라, 교육, 역사, 문화, 사회, 정치, 경제 모든 부분에 영향을 주었고, 공식적으로 창조주 하나님을 거부하는 것이 당연한 것이 되어버렸다.


(3) 결론

복음은 모든 생각을 사로잡아 그리스도에게 복종하게 하는 것이다. 이런 견고한 진도 하나님의 능력 앞에서는 아무것도 아니다. 그러나 성경이 이런 진을 견고한 진이라고 표현하고 있는 것은 하나님의 능력이 아닌 것으로 이런 견고한 진, 하나님을 대적하여 높아진 것을 깨뜨릴 수 없기 때문이다. 이런 견고한 진을 깨뜨리는 능력은 바로 십자가와 성령님뿐이다. 전도는 미련해 보이지만, 바로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를 전하는 것이 하나님의 능력인 것이다. 또한 성령님이 능력을 주실 때 우리가 그리스도를 전할 수 있는 것이다.

견고한 진을 파하는 강력은 모든 것을 그리스도에게 복종하게 한다. 그런데 이것이 지연되는 이유는 무엇인가? 바로 우리의 복종이 온전히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주님의 능력 안에서 온전히 복종할 수 있는 것은 바로 하늘과 땅의 권세를 가지신 주님께서 세상 끝 날까지 우리와 항상 함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출처 - 2004.11.27. 창조과학학술대회 논문집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579

참고 : 5462|5461|5413|5272|5211|5210|5112|4766|4765|4636|4635|4542|4140|4039|3812|3682|3426|3423|3244|3241|3077|3055|3041|3039|3037|3024|2864|2579|2359|2353|2330|2307|2114|2039|2016|1174|5466|5470|5621|5809|5859|6082|6110|6135|6146|6152|6153|6186|6285|6332|6452|6642|6553|6582

Ken Ham
2014-11-20

비누방울 속에서 살아가기 

: 교회가 창조과학을 가르쳐야 하는 이유

(Living in a bubble)


      기독교 라디오나 TV, 또는 교회에 나가보면, 당신은 틀림없이 목사님들이 이 사회의 기독교적 가치관의 쇠락을 한탄하는 설교를 듣게 될 것이다.

이들 목사님들은 이 세상이 예수 그리스도께로 돌아가야 할 필요가 있음을 힘주어 말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도 또한 낙태, 동성애, 많은 사회적 범죄들, 반기독교적 법률의 증가, 사회에서 기독교의 제거 등을 한탄하고 있다.

많은 미국의 목사님들은 그 원인을 다음과 같이 제안할 것이다. ”성경과 기도가 학교에서 제거되었을 때, 십계명이 학교와 법정에서 제거 되었을 때, 낙태가 합법화 되었을 때..., 그러한 것들은 발생했다.” 

주목해야할 것은 위의 모든 것들은 정신적이고 도덕적인 이슈들과 관계가 있다는 것이다. 나는 그 안에 진정한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고 제안한다. 모든 이러한 이슈들은 정말로 상상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크고, 사악한 어떤 것의 증상들이라는 것이다. 사실, 교회는 이제 누더기가 되어가고 있는 이 세상의 영적, 도덕적 파괴에 대한 궁극적인 책임이 있는 것이다.

교회는 기독교 정신과 도덕성을 유지하고 다시 세우기 위해 절망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그러나 교회가 전하는 메시지가 더 이상 ”현실적 실제성”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사실을 교회가 깨닫지 못하는한, 정말로 그 원인을 발견할 수 없을 것이다. 그 원인은 간단하다. 교회는 진정한 역사로서 성경과 단절되어 있기 때문이다. 성경의 역사는 세상이 받아들였으면 하는 영적, 도덕적 일들의 기초가 되는 것이다.      
 
일찍이 에덴 동산 이후로, 하나님의 말씀(Word of God)에 대한 권위에 대해서 하나의 전쟁이 있어왔다. 바울은 고린도후서 11:3절에서 우리에게 경고하고 있다.

”뱀이 그 간계로 하와를 미혹케 한 것 같이 너희 마음이 그리스도를 향하는 진실함과 깨끗함에서 떠나 부패할까 두려워하노라”

바꾸어 말하면, 마귀가 하와에게 하나님의 명확한 말씀을 의심하게 했던 것처럼, 오늘날에도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명확한 말씀을 의심하도록 시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마귀는 사람들에게 본질적으로 이렇게 묻고 있다. ”하나님이 참으로... (먹지 말라) 하시더냐 (Did God really say that?)” (창 3:1).

여러 시대를 통하여, 마귀들은 여러 방법을 사용해서 사람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의심하도록 해왔다. 불행하게도, 교회 안에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현대 시대에 사용하는 사탄의 특별한 전술에 대해서 깨닫지 못하고 있다. 심지어는 오히려, 하나님 말씀의 권위를 깎아 내리려는 사탄의 계략을 도와주기도 한다.

1700년대 말과 1800년대 초에, 화석을 함유하고 있는 퇴적지층들의 형성에 장구한 오래된 시간이 걸렸다는 생각은 인기를 얻게 되었다. 본질적으로 이것은 지구의 나이가 수십억 년이라는 개념을 발달시켰고, 이것은 오늘날 사탄의 전략을 이해하는 핵심인 것이다. 슬프게도, 많은 교회의 지도자들은 지구의 나이가 수억 년이라는 개념에 굴복하였고, 성경 본문을 수억 년의 장구한 연대와 조화시키기 위해 성경을 재해석하게 되었다.

따라서 창조주간의 날들은 오랜 기간을 의미하는 것으로 재해석되었고, 노아의 홍수는 단지 그 지역에 있었던 국소적 홍수였으며, 성경적 지질학은 세속적 지사학으로 교체되었다. 다윈의 진화론이 대중의 인기를 얻게 되자, 많은 교회의 지도자들은 성경적 생물학(분명한 ‘종류(kinds)’대로의 창조)을 세속적인 진화론적 생물학으로 교체해 버렸다. 그 다음 성경적 인류학(흙으로 첫 번째 남자의 창조와 그의 갈빗대로 첫 번째 여성의 창조)을 세속적인 인류학(사람은 원숭이처럼 생긴 조상의 후손)으로 교체해 버렸다. 그리고 성경적 천문학은 ‘빅뱅(Big Bang)’과 같은 세속적 우주론으로 교체해버렸다. (이하 등등).

교회들은 점차적으로 창세기의 문자 그대로의 역사를 포기했고, 세속적 역사에 항복하기 시작했다. 그렇지만 교회의 지도자들은 기독교의 영적, 도덕적 측면들은 고수하기를 원했다. 그래서 대부분 교회들은 이것들(즉, 예수 그리스도와 복음에 대한 메시지, 기독교적 도덕성 등)을 지켰다. 반면에 회중들(그리고 세상)에게 우주에 대한 세속적인 역사가 하나님이 어느 정도 포함되는 한에서 포용될 수 있음을 또한 가르쳤다. 잠시 동안, 이것은 괜찮은 듯이 보였다. 그러나 성경적 역사(성경적 지질학, 성경적 생물학을 포함하는)로부터 교회의 기독교적인 영적, 도덕적 측면의 단절은 두 가지의 주요한 결과를 가져오게 되었다.

1. 교회와 세상에 대해 창세기에 기록된 성경의 역사는 중요하지 않으며, 세속적 역사에 기초하여 재해석되어야 한다는 것에 대해 빗장을 열어 놓게 되었다. 세대가 지나가면서 점진적으로 그 ‘문(door)’은 조금씩 더 열려졌고, 그 결과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불신은 점점 더 자라나기 시작했다.  

2. 기독교의 도덕성에 의해서 영향을 받아왔던 이 세상은, 만약 성경이 그 역사에서부터 믿을 수 없는 것이라면, 영적이고 도덕적인 것들에 관한 절대적인 권위로서도 신뢰할 수 없다는 것을 지적하기 시작했다. 따라서 세상은 기독교적 도덕성을 포기하기 시작했고, 세속적 역사와 일치하는 다른 세계관을 형성하기 시작했다.

아래의 그림들은 일련의 이러한 사건들을 설명하고 있다.

A. 성경은 단지 구원과 도덕성만을 다룬 책이 아니다. 성경은 역사를 다룬 책이다. 이 역사는 생물학, 지질학, 인류학, 천문학 등을 포함하고 있다. 성경은 과학 교과서(이것은 자주 바뀐다!)가 아니다. 그러나 성경은 우주의 진실된 역사를 기록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들에게 생물학, 지질학 등에 관한 역사의 큰 그림을 그리는 것을 가능하게 한다. 그래서 현재의 증거들을 정확하게 해석할 수 있게 한다. 성경 둘레의 구조 틀로서 표현된 이 역사는 사실 기독교의 영적, 도덕적 면에서의 기초가 되며, 이것 모두가 함께 결합하여 골격이 된다.

B. 창조(creation), 노아의 홍수(Noah's Flood), 다니엘의 이야기, 요나의 이야기, 복음 등과 같이 성경이 가르치고 있는 모든 것들(우리에게 친근한 성경적 역사에서 만나는 모든 것들)은 이 역사(그리고 과학)와 연결되어 있다. 예를 들면 노아의 홍수는 지질학, 생물학, 인류학과 연결되어 있다.

C. 그러나 대부분의 교회들은 성경적 역사를 단지 진실된 역사와 단절된(즉 구조틀 외부에 있는) 일단의 성경 이야기로만 가르친다. 예를 들면, 주일학교 선생님들은 주일학교에서는 지질학, 생물학 등을 가르치지 않는다. 이러한 과목들은 교회가 아니라 학교에서 가르쳐져야만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교회에서 성장하고 있는 대부분의 학생들(또한 성인)은 성경적 역사에서 지질학, 인류학 등은 배우지 못하며, 단지 영적, 도덕적 내용들만을 가르치는 것으로 성경을 받아들이게 된다.

교회에 다니는 학생들은 학교로 돌아가면 성경적 역사와 완전히 틀린 세속적 역사(지질학, 생물학, 인류학, 천문학 등을 포함하여)를 배우게 되는 것이다. 그 결과는 무엇인가? 한 연구에 의하면, 교회 안의 젊은 십대들의 약 70%는 학교를 졸업하고 교회를 떠나가는 것으로 보고하고 있다.[1]

교회를 다녔던 학생들이 학교에서 지질학, 생물학 등에 관한 세속적 역사를 주입받은 후에는, 만약 성경의 역사가 신뢰받을 수 없다면, 결국 성경적 역사에 기초한 구원의 메시지나 도덕성에 관한 것들도 신뢰할 수 없다는 일관적인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이다.

교회가 18세기 말과 19 세기 초에 세속적인 지질학을 채택하기 시작했을 때, 하나의 ‘비누방울(거품, bubble)‘이 교회 주위에 형성되기 시작했다. 이 비누방울은 성경과 그 역사 사이에 단절을 가져왔다. 역사는 모든 것을 함께 결합하는 것이었다.

만약 성경의 지질학(예를 들어 한 번의 전 세계적인 홍수, 아담의 범죄 이전에 죽음이 없었음, 따라서 아담의 범죄 이전에 동물과 사람의 화석화는 없었음.....등)이 사람 이전에 수억 년 동안 죽음이 있었다는 세속적 지질학으로 대체된다면, 이것은 그것에 기초한 실제적 역사로부터 성경의 ‘영적인 사건들’(복음의 메시지를 포함하여)을 분리시키게 된다. 만약 성경이 지질학에서 신뢰될 수 없다면, 이것은 성경의 다른 부분에 대한 의심의 문을 열게 하는 것이다. 따라서 성경은 절대적 권위를 가질 수 없고, 오류 많은 인간들이 성경 밖에서 자기들의 생각대로 하나님의 말씀을 재해석할 수 있게 했던 것이다. 이러한 암적인 요소들은 교회와 사회 내로 침투했고, 그 결과 세상은 점차 기독교의 도덕성과 구원을 거부하는 것이 증가되게 되었다. 

D. 점차적으로, 이와 같은 종류의 사태들은 인류학, 천문학, 생물학(사실 모든 분야에서) 등에서 발생했다. 오늘날, 교회는 이제 하나의 비누방울 안에 완전히 갇히게 되었다. 교회는 세속적인 역사를 받아들였고 허용했다. 그러나 아직도 기독교의 영적, 도덕적인 면을 고수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구원의 메세지와 도덕성을 가지는 이 비누방울은 이 세속적 구조 틀 안에서는 존재할 수 없다. 그것은 기초가 잘못된 것이다.

E. 따라서 비누방울 속의 교회는 진정한 역사와는 단절된 성경 이야기들을 가르치면서 세속적 역사의 구조 틀 밖에 존재하는 것이 오늘날의 상황이 되어버렸다. 이제 세속적 역사의 구조 틀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은 교회가 가르치는 것은 절대적인 진리가 아닌, 그리고 그것들의 어느 것도 실제 역사와 관계가 없는, 단지 그들의 의견이나 이야기임에 틀림없다고 (의식적으로 또는 무의식적으로) 결론짓기 시작하는 것이다.

F. 세속적 구조 틀 안에 있는 사람들은 이제 이 세속적 역사와 일치하는 세계관을 건설하기 시작한다. 만약 당신이 사람은 단지 동물에 불과하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이 당신의 낙태에 대한 생각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만약 창세기가 문자 그대로의 역사가 아니라면, 결혼은 자기가 원하는 대로(두 명의 남자 또는 두 명의 여자) 정의할 수 있을 것이다. 심지어 교회에 다니는 젊은이들에게서도, 사람들의 이론에 기초하여 성경의 역사를 재해석할 수 있다고 말해진다면, 그 다음은 확실히 도덕성에 관한 말씀도 재해석 하려할 것이다. 물질적 세계에 대해서 재해석을 할 수 있다면, 왜 도덕적 세계는 재해석할 수 없는가 라고 반문할 것이다. 따라서 이 세상(심지어 교회도)은 낙태, 동성애, 간음... 등을 수용하기 시작하는 것이다.

G. 오늘날 교회(특히 나이 많은 분들)는 악한 일들과 반기독교적 정서가 증가하는 이 세상을 바라보면서 몸서리치고 있다. 비누방울 속에서 교회는 사회적 악에 반대하면서 이 세상과 전투를 벌이고 있다. 그리고 단지 예수를 믿으라고만 말한다. 그러나 교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 세상 문화는 점점 더 세속화 되고 있다. 왜냐하면 오래 전에 이 ‘전쟁(war)'은 패배해버렸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교회는 이 세계의 진정한 역사를 포기해 버렸고, 그것을 세상으로 넘겨주고 말았다. 교회는 애써 지키려고 노력하는 영적, 도덕적인 것들의 기초를 이미 빼앗겨 버렸던 것이다.

이것이 우리가 교회에 앉아있거나 기독교 라디오나 TV를 켤 때, 대부분의 성경적 가르침이 비누방울 안에서만 머물러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되는 이유이다. 교회를 다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주일학교, 중고등부, 청년부, 설교 강단, 모든 곳에서 지질학, 생물학, 인류학 등의 교육(세부적인 사항들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큰 그림으로서)을 재확립시켜야만 한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진실된 역사를 방어하고 다시 회복하는 것이, 그리고 이 진실된 역사에 성경의 영적, 도덕적인 것들을 재연결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교회가 이해할 때까지, 우리는 교회가 얼마나 빠르게 그 영향력을 잃어갈 것인지에 대해 지속적으로 충격을 가할 것이다. 예수님께서는 요한복음 3:12절에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다.

    ”내가 땅의 일을 말하여도 너희가 믿지 아니하거든 하물며 하늘 일을 말하면 어떻게 믿겠느냐”

 

 

Reference

1. Pinckney, T.C., We are losing our children! <www.nehemiahinstitute.com/articles/index.php?action=show&id=8>, 19 March 2003.

 

*참조 : Voting with their feet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709/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25/i3/bubble.asp

출처 - Creation 25(3):32~35, June 2003

구분 - 5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864

참고 : 548|2346|2412|2332|540|2059|2566|653|3682|3812|3249|2797|2330|3591|3055|5686|5559|4375|5870|5627|5394|5381|5275|5035|5033|4869|5462|6107|4487|6480|6639|3782|4241|6211|6356|6169|6473|6096|5083|5274|6461|6075|6634|5796|6292|6476|2647|6174|5718|6180|905|6165|6618|6631|6633|6636|6566|6638|6468|6449|6582|6553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