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20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황세균. :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화석'의 발견에도 진화론은 유지된다.

20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황세균. 

: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화석'의 발견에도 진화론은 유지된다.

(Two Billion Years and No Evolution)


      '20억 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은 증거로 인해 진화론은 틀린 것이 분명해 보인다. 그러나 일부 진화론자들은 다윈이 틀린 것이 아니라고 옹호하고 있었다.

”20억 년 동안 변화하지 않은 박테리아는 진화론적 수수께끼가 되고 있다(2 Billion Years Unchanged, Bacteria Pose an Evolutionary Puzzle)”라는 제목의 Live Science(2015. 2. 3) 지의 기사에서 타냐 루이스(Tanya Lewis)는 썼다. 그녀는 창조론자들의 공격을 예상하고 있는 것처럼, 방어적인 말을 하고 있었다 :

”호주 서부 연안의 깊은 바다의 암석 내부에는 20억 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은 박테리아가 숨어있었다”고 과학자들은 말한다.

이 심해 지역에서, 한 연구팀은 18억 년 전의 화석화된 황세균(sulfur bacteria, 유황세균)을 수집했고, 이것을 같은 지역에서 23억 년 전에 살았던 박테리아와 비교해 보았다. 두 미생물 모두 오늘날 칠레 해안에서 발견되는 살아있는 현대의 황세균과 구별할 수 없었다.

그렇다면 이 결과는 다윈의 진화론을 부정하는 것일까?

당신은 그녀가 진화론의 오류를 절대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또한 그 미세화석을 발견한 빌 쇼프(Bill Schopf)도, 그리고 UCLA(2015. 2. 2) 보도 자료의 기자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들은 패배의 문턱에서 승리를 날치기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

• 그 연구는 실제로는 진화론을 지지하고 있다고, UCLA 교수는 말한다.

• 한 국제적 연구팀은 일찍이 보고된 사례들 중에서 가장 오랜 기간 동안 진화가 일어나지 않은 사례를 발견했다. 이들 심해 미생물 타입은 20억 년 이상 동안 진화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연구자들은 이들 미생물에서 진화의 결여는 실제로는 찰스 다윈의 진화론을 지지한다고 말한다.

• ”생명체가 지구 나이의 거의 절반인 20억 년 이상 동안 진화하지 않았다는 것은 놀라운 일처럼 보인다.” 연구의 선임저자인 UCLA 대학의 윌리암 쇼프(J. William Schopf)는 말했다. ”진화는 사실이기 때문에, 이러한 진화의 결여는 설명될 필요가 있다.” (Live Science)

사람들은 쇼프가 무대 위에서 사라진 숙녀를 다시 나타나게 하기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었다. 이 어려운 마술을 수행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

여기에 속임수가 있다 :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은 진화가 일어나지 않았던 생물 종들보다, 시간이 흐르면서 진화가 일어났던 생물 종들에 훨씬 더 초점을 맞춰왔던 것이다. 그러면 과학자들은 그렇게 오랜 기간 동안 진화하지 않은 살아있는 한 생물 종을 어떻게 설명하고 있을까?

”생물학의 규칙은 만약 물리적 또는 생물학적 환경이 변화하지 않는다면 진화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것은 다윈의 이론과 일치한다”고 UCLA의 생명의 기원과 진화 연구센터의 책임자인 쇼프는 말했다. 이들 미생물이 살고 있는 환경은 본질적으로 30억 년 동안 변하지 않고 남아있었다고, 그는 말했다.

”이들 미생물들은 그들의 단순하고 매우 안정적인 물리적, 생물학적 환경에 잘 적응하고 있었다”고 그는 말했다. ”그들이 변화하지 않는 환경에 있었음에도 진화가 일어나 있었다면, 그것은 다윈의 진화론에 심각한 결점이 될 수 있었을 것이다.”

쇼프는 따라서 그 연구 결과는 다윈의 이론에 대한 더 심도 있는 과학적 증거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것은 다윈의 아이디어와 완벽하게 일치하는 것입니다” 그는 말했다.

생물체가 진화했다면, 다윈의 이론은 맞는 것이다. 진화하지 않았다면, 그래도 다윈의 이론은 맞는 것이다. 다윈은 패배할 수가 없는 것이다. 어떠한 증거가 발견되어도 진화론은 틀릴 수가 없는 것이다. 

비-진화는 다윈의 '귀무가설(null hypothesis, 설정한 가설이 진실할 확률이 극히 적어 처음부터 버릴 것이 예상되는 가설)'을 입증한다고 쇼프는 말한다. 환경적 변화가 없다면, 진화는 없다는 것이다. 간단하다. 여기에 마술은 없다.

이 발견은 PNAS 지에 발표되었다.



당신은 이 사람들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그들은 자신들의 우상인 진화론을 어떻게든 유지시키기 위하여 젤리로 된 못을 벽에 박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는가? 다윈, 다윈, 다윈 : 우연이라는 신을 철저히 믿고 있는 난공불락의 선지자. 그를 따르며, 유물론이라는 제단 앞에서 저절로 저절로 라는 주문을 외우고 있는 사제들. 우-우-우...연-연-연... 그들은 오직 다윈의 이름을 찬양할 뿐이다. 생각과 이성과 합리성을 잃어버린 사람들이여, 그들의 제단에서 깨어나라. 정신을 차리고 일어나 빠져나오라.

진화론이 틀렸다는 증거들은 이제 너무도 많이 쌓여가고 있다. 선캄브리아기의 미생물들은 진화론적 시간 틀로 수십억 년 동안 (이러한 장구한 시간은 아무도 목격하지 못했지만, 바알이 되어버린 다윈이 장구한 시간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반드시 존재해야만 한다) 진화 없이 지내오다가, 갑자기 꽝! 캄브리아기의 폭발이 일어났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진화론은 틀렸는가? 아니다! 이것은 진화론적 개념과 잘 일치한다는 것이다. 진화는 간혹 극도로 빠르게 일어날 수도 있고, 극도로 느리게 일어날 수도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제 더 이상의 과학적 증거들은 무엇이 필요하겠는가? 어떠한 경우도 진화론이 맞는데 말이다. 휴우--.  

이러한 설명이 얼마나 어리석고 우스꽝스러운지를 한번 생각해 보라. 이 박테리아는 진화론적 시간 틀로 20억 년 동안 무수한 세대를 거치면 복제를 했음에 틀림없다.(미생물의 짧은 한 세대를 생각해 보라). 만약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이 9백만 년(20억 년의 약 1/200의 기간)  동안에 (임신 기간도 길고, 개체 수도 적게 낳는) 소같이 생긴 육상동물을 고래로 진화시킬 수 있었다면, 이들 박테리아가 돌연변이로 황(sulfur)을 먹는 더 좋은 방법을 진화시킬 수많은 기회들이 있지 않았겠는가? 아마도 황 팬케익, 황 칠리, 황 수플레(souffle) 등을 요리할 수 있지 않았겠는가? 그리고 어떤 박테리아들은 팔과 다리와 뇌를 만들어, 사업가가 돼서 황 레스토랑, 황 슈퍼마켓을 만들 수도 있지 않았겠는가? 또 어떤 박테리아들은 황 솜사탕으로 장식된 테마 파크를 만들어낼 수도 있지 않았겠는가? 만약 다윈의 이론이 사실이라면, 그들은 단지 20억 년의 단지 1/10의 기간에도 모든 것들로 진화하여 황-정부를 조직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다이내믹한 지구 행성을 주장해오지 않았는가? 지판들이 움직이고, 대륙들이 솟아오르며, 소행성이 충돌하고, 핵겨울이 오고, 기후가 변하고, 화산들이 폭발하며, 빙하기가 몇 번씩 왔다고 말하고 있지 않았는가? 그런데 현대의 황세균과 20억 년 전의 황세균은 이 모든 환경적 변화를 겪지 않은 곳에서 20억 년을 지냈다는 것인가? 그들은 자신이 주장해왔던 가정들을 스스로 위반하고 있는 것이다. 증거들을 객관적으로 살펴보고, 그것이 가리키는 것을 솔직히 말할 수 있는 합리적인 사람들은 없는 것인가? 그들은 자신들의 직장, 학위, 금전, 명예 등과 같은 기득권을 내려놓을 수 없기 때문에, 이러한 진화론의 오류를 가리키는 명백한 증거들 앞에서도 우스꽝스러운 왜곡된 설명을 주절대면서, 얼굴색 하나 안 변하며 자신들의 주장을 계속하고 있는 것이다.  오직 진화! 오직 진화! 오직 진화!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5/02/two-billion-years-and-no-evolution/

출처 - CEH, 2015. 2. 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96

참고 : 5569|5133|4122|2992|4874|3767|5217|5167|4668|4613|3987|2079|1461|3267|5439|4821|3789|3585|5136|5242|5534|5021|5943|6411|6419|6421|6426|6445|6461|6573|6575|6372|6364|6345|6333|6296|6276|6147|6129|6128|6122|6100|6096|6088|6087|6063|6060|6054|6048|5909|5904|5901|5851|5838|5724|5629|5539|5503|5465|5459|5450|5323|5151|5083|5082|4846|4826|4756|4704|4598|4494|4342|4279|4189|4272|4064|3747|3714|3631|3371|3333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