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창조설계

식물은 그들 자신의 썬크림을 만들고 있다.

식물은 그들 자신의 썬크림을 만들고 있다.

(Plants Generate Their Own Sunscreen)


       2011. 4 1. - 자외선은 인간은 물론 식물에게도 해를 준다. 그러나 식물은 우리가 사용하는 썬크림(자외선 차단제)을 구할 수 없다. 자외선이 지나치게 내리쬐면 식물도 피해를 입을 수 있다. 식물은 자외선에 어떻게 대처하고 있을까? 다행히도 식물은 센서를 가지고 있어 자신만의 브랜드인 썬크림을 생산하여 자동적으로 자신의 피부에 바르고 있었다.

자외선-B 광선(UV-B ray)은 햇빛 가운데 가장 유해한 광선이다. 이번 주 Science 지는 글라스고 대학(Univ. of Glasgow)의 한 연구자의 결과를 발표하며, ”어떻게 식물이 보통은 쌍으로 구성된 UVR8 이라는 단백질을 가지게 되었는지”를 설명하고 있었다. ”자외선-B 광선은 UVR8 단백질의 염기를 파괴한다. 이제 단일분자가 됨에 따라서 UVR8 단백질은 COP1 이라는 이름의 다른 분자와 결합하고 이러한 결합의 신호를 통해 핵이 썬크림을 생산하도록 명령한다”는 것이다. 그 기사에서는 전문적인 용어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었다:

”자외선-B의 흡수는 광수용기의 즉각적인 단량체화(monomerization) 및 빛신호의 중심조절자인 COP1의 상호작용을 유도한다. 이에 따라서 UVR8에 의해 조절되는 신호 정보전달로 식물의 순화(적응)을 안전케 하는 자외선-B에 대한 광형태형성적(photomorphogenic) 반응을 조절하고 이로 인해 햇빛 하의 생존을 촉진한다.” 

가레쓰 젠킨(Gareth Jenkins) 교수는 글라스고 대학 뉴스(University of Glasgow News)에서 ”식물이 자외선-B 빛을 감지할 때, 이 빛이 조직 외층에 침전해 있는 썬크림 화학성분의 합성을 촉진시켜 자외선-B를 흡수하고, 이로 인해 세포 아래로 유해한 광선의 투과를 최소화 시킨다”고 설명하였다. ”그래서 이것은 단지 해로운 유전자를 흡수할 수 있는 UVR8을 가질 뿐만 아니라, 그것을 가짐으로서 다른 단백질과 결합하여 유전자를 작동시킨다 - 그 결과 보호기능을 신속히 하도록 유전자 생산물이 적절한 위치에 도달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식물이 스스로를 보호하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어떤 광수용기(photo-receptor)가 자외선-B 빛에 민감한지는 모르고 있었다. ”UVR8은 식물생장의 전주기에 걸쳐 존재함에 따라서 햇빛에 즉각적으로 반응할 수 있다”고 그 보도는 설명하고 있었다.


1. Rizzini...Jenkins, Ulm et al, 'Perception of UV-B by the Arabidopsis UVR8 Protein,” Science, 1 April 2011: Vol. 332 no. 6025 pp. 103-106, DOI: 10.1126/science.1200660.

 

4월 1일(만우절)은 우리들 중 일부를 바보로 만들고 있지만, 식물은 바보 같은 짓을 안 한다. 특히 그 기사에서 어리석은 것은 지적 선물(brain offerings)을 찰리(Charlie, 찰스 다윈)에게 돌리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 보도 자료는 고약한 냄새가 나는 문장으로 우리를 안내하고 있었다. ”식물은 거의 피해의 조짐을 보이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들 자신의 썬크림을 만들어 잎의 외부조직에 그것을 보관해 둠으로써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한 가지의 방법을 진화시켜 왔기 때문입니다” 진화론자들은 진화론적 어리석음을 벗어나는 진화 방법을 진화시켜 왔는가!

Science 지의 논문도 역시 더 나을 것이 없었다 : ”식물의 광수용기의 몇 가지 군(family)은 자외선 B(UV-B)로부터 근적외선에 이르기까지 빛을 모니터링 하도록 진화되어 왔고, 그래서 그 빛에 최적으로 적응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논문의 마지막 문장에서는 다윈의 상상력에 기름을 치고 있었다. ”이러한 사실은 흥미로운 가능성을 불러일으킵니다. 육상식물의 진화는 지구 성층권 오존층의 발달과 함께 아마도 UVR8 UV-B 광수용기에 의해 조절되는 자외선 유도 반응의 획득과 정확하게 일치할지도 모릅니다”라는 것이다. 모든 것이 가능하다면, ”돼지는 늑대와 정확하게 일치하여 날개와 비행을 진화시킬 수 있다”라고 추정하는 것도 가능한가? 이것 역시 매력적인 상상인가?

우리는 얼마나 더 이러한 어리석은 우스꽝스러운 이야기를 참아내야만 하는가? 그런데 이러한 일이 만우절 날뿐만이 아니라, 24시간, 1주일, 365일 내내 일어나고 있다. 친구여 제발 진화론의 블랙라이트(black light)를 꺼버리고, 논리적인 사고의 오존층 아래로 나와 태양이 빛나게 하자!



번역 - 문흥규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1104.htm#20110401a

출처 - CEH, 2011. 4. 1.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045

참고 : 4408|4407|3183|4358|4454|4433|5024|3854|5046|4830|4712|4854|4708|4457|5772|5775|5788|5823|5855|5933|5938|5956|5978|6024|6050|6053|6056|6057|6114|6200|6236|6269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