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진화 논쟁방사성 탄소 연대측정법이 궁금합니다.

탄소동위원소법은 연대측정법으로 가장 잘 알려진 방법이다. 14C 연대측정법은 그 특징과 반감기 때문에 돌이나 지구의 나이보다는 유기물에 대하여만 이용된다.



원소에는 동위원소가 있다. 동윈원소는 원자번호는 같으나 질량이 다른 것을 의미한다. 탄소는 여러 개의 동위원소가 있다. 즉 똑 같은 원자번호 6번을 갖고 있으나 질량은 각각 조금씩 다르다. 그 가운데 14C가 있다. 그런데 동위원소는 시간이 지나도 그 양이 변하지 않는 안정동위원소(양성자의 수와 중성자의 수가 같음)와 시간이 지나면 다른 원소로 변하는 불안정동위원소(양성자의 수와 중성자의 수가 다름)로 나누어진다. 14C은 바로 불안정동위원소 중에 하나이기 때문에, 14C는 시간이 지나면 14N로 변한다. 이를 붕괴한다고 말한다.



14C는 대기 중의 14N로부터 우주선(cosmic ray)에 의해 발생되며, 그 발생된 14C는 살아있는 동식물에 음식과 호흡을 통하여 들어가게 된다. 일단 이들이 죽게 되면 14C가 들어갈 수 있는 경로가 폐쇄되기 때문에 체내의 14C는 14N로 붕괴된다. 그러나 14N는 기체이므로 날아가게 되고 남아있는 14C의 양을 가지고 연대를 측정하는 것이다. 즉 14C의 양이 체내에 많이 남아 있으면 덜 오래된 것이며, 그 14C의 양이 적으면 그만큼 오래된 것으로 계산이 나올 것이다. 오늘날 14C의 양의 반이 14N로 변하는 기간(반감기)이 5730년으로 측정되었다.



그런데 14C 측정법은 많은 가설과 문제점을 안고 있다. 먼저 14C의 처음의 양을 알고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이를 보정하기 위해 안정동위원소인 12C를 이용한다. 즉 처음의 12C와 14C가 오늘날과 같은 비율이라는 가정 하에 계산을 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는 중요한 과학적 자료들이 많이 있다. 무엇보다도 14C는 우주선 즉 방사능에 의해 발생되는데, 우주선의 강도가 지금과는 다르다는 것이다. 현재 지구에 오는 방사능은 자기장에 의해 차단되는데, 과거에는 지금보다 자기장이 훨씬 컸다는 결과가 나왔다. 그러면 과거에 지구에는 방사능이 도달하기 훨씬 어려웠으며, 또한 14C가 발생하는 양도 지금 보다 훨씬 적었음에 틀림없다는 것이다. 그러면 처음의 14C의 양을 아는 것은 불가능하다.



또한 반감기 즉 붕괴속도가 항상 일정하다는 확신이 있어야 계산이 가능하다. 그러나 이 붕괴속도가 과거에는 현재와 차이가 있었다는 결과들이 많이 있다. 그 중에 하나는 전기력에 의해서 이들 붕괴속도가 바뀌는 것이 실험적으로 관찰되었다. 다른 중요한 문제는 죽은 후에 14C나 12C가 신체 밖으로 씻겨져 나가거나 유입된 적이 전혀 없다는 가정이 필요하다. 그러나 물에 의해서도 이들이 차별적으로 씻겨나간다는 실험결과가 있다. 즉 이론적으로도 방사성탄소 동위원소법은 문제점을 아주 많이 내포하고 있다.



이론뿐 아니라 실재 실험에서도 살아있는 사슴뿔을 가지고 연대를 측정했을 때 5,000-10,000년으로 측정되는가 하면, 나무조각도 1,000년 이상의 연대를 보여주었다. 실재로 이러한 불일치하는 예들을 찾아내는 것은 어렵지 않은데, 기존에 나이를 알고 있는 것들을 가지고 검증하였을 때 전혀 엉뚱한 수치를 보여준다. 이론적으로나 적용했을 때나 탄소동위원소법은 많은 오류를 보이는 연대측정 방법이다. 단지 진화론적 편견에 의해서만 진행되고 있을 뿐이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