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과 과학생명이란 무엇입니까?

     동아출판사의 세계대백과 사전에 "생명이란 모든 생물에 공통적으로 존재하는 속성 또는 특성으로 어느 누구나 쉽게 느낄 수 있는 것이지만, 정확하게 정의하기는 대단히 어렵다"로 되어 있다 (1). 너무나 당연한 사실이다. 생명에 대한 명제는 옛날부터 오늘날까지 인류가 사색해 온 가장 근본적인 문제로서 철학적, 종교적 입장에서 논의되어 왔음은 물론이고 오늘날에 와서는 유전공학으로 이 문제에 답하려고 하고 있다. 그러나 생명현상의 핵심물질이라고 하는 DNA의 구조가 밝혀지고 유전자를 떼었다 붙였다 하는 유전자 재조합(Recombinant DNA)기술이 발달된 오늘날의 첨단 과학기술이라도 생명이 무엇인가에 대해서는 완전한 정의를 내리지 못하고 있다. 

인간의 몸은 성인의 경우 약 100조개의 세포로 구성되어 있다고 한다 (2). 1개의 수정란 세포가 100조개의 세포로 어떻게 분화, 발달, 성장해가고 노화하는지에 대해서 아직까지 우리는 잘 모르고 있다. 차라리 아무 것도 모르고 있다고 하는 것이 솔직한 표현일는지도 모르겠다. 어느 과학자는 "신만이 알 수 있었던 생명의 신비가 유전자연구로 밝혀지고 있다"고 했다. 

사람의 유전자는 3∼5백만 개로 되어 있고 지금 인간 게놈 프로젝트(human genome project)가 수행되고 있어 4여년 후면 사람 유전자의 해독은 완전히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해독하는 데 더 빠른 방법들이 개발되면 훨씬 단축될 수도 있다. 그래서 혹자는 인간의 유전정보가 완전히 해독되면 생명의 비밀이 해명되어 DNA는 새로운 바이블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사람의 유전정보가 완전히 해독되더라도 생명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해답은 얻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단지 생명이 너무나 신비스럽다는 것만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지금 우리들이 알고 있는 것은 유전자에는 단백질을 생합성할 수 있는 정보가 들어 있다는 것뿐이다. 다시 말해 유전정보가 완전히 해독된다 하더라도 어떤 단백질이 어떻게 합성되어지고 그 역할에 대한 이해는 가능하지만 그것들이 모여서 어떻게 생명을 만들어 내는가에 대한 해답은 얻을 수 없다는 말이다. 

DNA를 생명의 설계도라고 많은 사람들이 말하고 있지만 엄밀하게 말한다면 생명을 만드는 물질의 설계도이지 생명자체의 설계도는 아니다. 이와 같은 사고는 과학이 모든 것을 가능케 할 수 있다고 믿는데서 생기는 결과라 생각한다. 과학은 가설을 포함하여 어떤 유한성을 갖는 진리(때로는 일시적)라고 생각하는 것이 옳지 않을까 생각한다. 

대장균과 같은 세균은 진화론자들의 가설에 의하면 20-30억 년 전에 생겼다고 한다. 이렇게 하등한 세균 하나도 현재의 과학기술로는 만들지 못한다. 대장균이라는 것이 어떻게 해서 생겼다는 것을 즉 그 기원에 대해서는 과학적으로는 전혀 해명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생명과학의 기술이 발달해서 대장균이라는 생명체를 구성하고 있는 성분들 이를테면 단백질이 어떻게 해서 만들어지는가 하는 과정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고 어떤 것은 추출하기도 하고 일부는 만들 수도 있어도, 대장균의 생체를 구성하는 재료를 끌어 모아도 결코 대장균은 되지 않는다. 

하물며 100조개의 세포로 구성되어 있는 인간에 대해서라면 차라리 아무 것도 모른다고 하는 편이 진실 되고 꾸밈없는 표현이라 확신한다. 한마디로 말해 현대과학의 발달로 생명의 속성에 대해서는 많이 알게되었지만 <생명이 무엇이냐>고 하는데 이르러서는 첨단과학인 유전공학도 속수무책인 실정이다.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는 없지만 오히려 생명에 대한 성경의 표현은 확실하다. 

"나는 진리요 생명이니...",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생명의 떡이니". 생명의 본질은 예수님 자신이며 그분을 알 때 그것을 느끼게 될 것이다. 

결론적으로 유전공학 기술이 생명이 창조한다거나, 신을 대신한다거나 하는 따위의 이야기는 생명에 대한 불이해와 겸허하지 못한 자들의 책임감 없는 표현이라고 보는 것이 옳을 것이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