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과 과학빙하시대는 있었는가?

     지구가 빙하시대를 겪었다는 중요한 증거들이 있다. 그것은 모든 세계에 영향을 주었는데 특별히 극지방에 가까울수록 잘 나타난다. 얼음과 눈은 캐나다, 북부 미국, 북부 유럽과 아시아, 그린랜드, 남극 등을 덮었다. 진화론자들은 여러 번의 빙하기가 있었다고 하는 반면, 창조론자들은 그 증거가 단 한번의 빙하기를 보여준다고 믿고 있다. 

빙하기의 원인은 진화론자들에게는 아직도 수수께끼로 남아 있다. 분명한 것은 기후가 지금보다 더 추웠어야 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기후가 점진적으로 추워졌다면 증발도 적게 되고, 증발이 적어지면 눈의 양도 적어지므로 당시의 엄청난 빙하의 두께를 이루기는 부족하다. 그렇다면 추운 기후와 다량의 증발을 동시에 만족시킬 조건은 무엇일까? 

창조론자들은 빙하시대에 대한 납득할만한 과정을 갖고 있다. 바로 노아홍수의 영향이다. 노아홍수의 '깊음의 모든 샘들이 터지는' 사건은 지표에 뜨거운 물과 용암을 쏟아 부었을 것이다. 이는 대기 중으로 엄청난 양의 수증기를 방출시켰을 것이다. 실제로 화산분출은 종종 다량의 물을 수반한다. 또한 이 샘들이 직접 해양으로 쏟아졌을 때 바다의 평균기온은 증가하여 증발도 빨라졌을 것이다. 반면에 홍수 직후에 공기 중의 화산재는 태양 빛을 차단하여 공기를 차갑게 만들었을 것이다. 

바로 이러한 과정으로 홍수는 화산재로 인한 차광효과로 대륙 기후를 차갑게 만들고, 뜨거워진 해양이 다량 증발할 수 있는 환경을 산출했을 것이다. 이것이 바로 대륙에 폭설을 증가시키는 결과를 초래했을 것이다. 

만약 눈 내리는 것이 녹는 양보다 빠르다면 빙하가 형성된다. 이 얼음은 몇 백년간 증가했었을 것으로 보일 것이다. 그 후에 바다는 점차로 식었을 것이고, 화산재는 대기에서 제거되었을 것이며, 결국에 빙하는 녹기 시작했을 것이다. 때때로 눈이 녹는 속도가 빨라서 강물이 범람했을 수도 있다. 이러한 이유로 때때로 매머드와 같은 커다란 동물들이 함정에 빠질 수도 있다. 그들은 강기슭에 빠르게 매몰되어 화석화 됐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지금도 남아있는 빙하의 흔적, 빙하지형, 빙하 속의 매머드 화석, 대륙붕 등 많은 증거들은 노아홍수에 수반된 단 한번의 빙하기를 보여준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