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미디어위원회
2020-10-21

세속적 지질학은 다윈의 시간 틀에 적합하도록 늘어난다.

(Gumby Geology Stretches to Fit Darwin’s Timeline)

David F. Coppedge


     시에라네바다 산맥은 얼마나 빨리 형성되었을까? 새로운 주장에 의하면, "지질학적으로 순간"에 형성되었다는 것이다.

산은 빠르게 형성될 때를 제외하고, 천천히 형성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주장은 다윈의 진화론에서는 자주 볼 수 있는 논리이다 : 생물은 빠르게 진화할 때를 제외하고, 천천히 진화한다. 다윈의 ‘이야기 지어내기’ 제국에서 고정된 매개변수 중 하나는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시간이다.


“지질학적으로 순간”에 형성된 시에라네바다 산맥. 지질학자들은 대륙 지각이 얼마나 빨리 형성될 수 있는지에 대한 속도 제한을 늘리고 있었다.(SciTech Daily2020. 10. 10). 매사추세츠 기술연구소의 제니퍼 추(Jennifer Chu)는 진화론적 시간 틀을 조정하지 않는 법을 알고 있다. "연구는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두 배 이상 빠른 '지질학적으로 순간'에 시에라네바다 산맥의 일부가 형성되었음을 가리킨다"고 연구자는 말한다. 다윈의 연막이 피어오르자, 그녀는 모이보이의 몽롱함에 빠져 마치 목격자처럼 이야기를 시작한다 :

우리는 작동되는 것을 실제로 볼 수는 없지만, 지구는 끊임없이 새로운 땅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것은 지각판들이 서로 충돌하고, 그 과정에서 마그마가 솟아오를 수 있는 화산 사슬들이 생겨나는 섭입 구역(subduction zones)에서 발생한다. 이 마그마 중 일부는 분출되지 않지만, 대신 지표면 바로 아래에서 혼합 및 변형된다. 그런 다음 새로운 대륙 지각으로 결정화되면서 산맥을 형성한다.

과학자들은 이 과정을 통해 수백만 년에 걸쳐 지구의 산맥이 형성되었다고 생각해왔다. 그러나 MIT 지질학자들은 이제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빠르게 지구 행성에서 새로운 땅이 만들어질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Geology 저널에 실린 한 논문에서 연구팀은 캘리포니아 시에라네바다 산맥의 일부가 단지 139만 년 동안 놀랍도록 빠르게 솟아올랐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이는 그 지역에서 예상됐던 것보다 두 배 이상 빠른 속도이다. 연구자들은 땅의 빠른 형성을 마그마의 엄청난 솟아오름에 기인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그것은 예상보다 2.5배 빨랐다고 명확히 설명하고 있다. 그들은 산맥 전체에서 그들의 예지력을 발휘했는가? 아니다. 단지 테하차피(Tehachapi) 근처의 남쪽 끝에 대해서만 평가하고 있는 것이다. 2019년 졸업생인 벤자민 클라인(Benjamin Klein)은 다윈의 기술을 잘 익히고 있었다. "그것은 일종의 순간입니다“ 그는 말했다. ”1백만 년이 조금 넘지만, 그것은 지질학적 시간으로는 매우 빠른 것입니다." 많은 일반인들은 1백만 년을 순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지질학계는 그렇게 생각한다는 것이다.

수백만 년은 매우 편리한 개념이다. 진화론을 유지시키기 위해서, 그들은 시간을 늘리거나 확장시킨다. 사람이 박테리아로부터 진화되기 위해서는 장구한 시간이 필요하다.

.미국에서 1950~60년대에 만들어진 TV 애니메이션 시리즈의 주인공인, 유연하게 늘어나는 찰흙인형 검비(Gumby). 


“전체 저반(batholith, 지하의 거대한 심성암체)는 거의 2억 년 동안 구축되었지만, 그 기간 동안 그것이 매우 활동적이었던 시기와 새로운 재료를 더 적게 추가시켰던 조용한 시기가 있었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라고 클라인은 말한다. "우리가 이 지역에서 보여줄 수 있었던 것은, 적어도 지역적으로 마그마가 유입되는 속도가 시에라네바다에서 기록된 평균 속도보다 훨씬 빨랐다는 것이다."

지질학자들은 지각판이 갑자기 더 빠른 속도로 충돌하는 것과 같은, 지구상의 비정상적인 활동의 결과로 마그마 폭발이 발생한다고 생각해왔다. 베어 밸리 관입 스위트(Bear Valley Intrusive Suite)에 대한 연구자들의 모든 문서화된 내용에 따르면, 산맥이 형성될 당시 그러한 활동은 발생하지 않았다.

"명백한 방아쇠는 없다." 클라인은 말한다. “그 시스템은 꽤 많이 진행되고 있으며, 우리는 이 거대한 마그마 폭발을 본다. 따라서 이것은 현장의 몇 가지 기본적 개념에 도전하는 것이며, 오늘날 안데스나 일본의 화산과 같은 곳에서 이러한 일이 얼마나 빨리 일어날 수 있는지에 대해 정보를 주고 있다.”

훌륭한 시민과학자가 되어, 1백만 년 동안 그 지역의 언덕을 지켜보라. 그것은 당신을 유명하게 만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가을의 남자로 만들어줄 것이다. 관측이 없는 추측과 추정이 사실일 수 있을까? 내년에 새로운 지질학자들이 무엇을 생각해낼지 누가 알겠는가?

---------------------------------------------


당신이 곧 개봉될 영상물 '폐기되는 진화론(Dismantled)'을 본다면, 창조-진화 논쟁이 종교와 과학에 관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을 것이다. 과학은 관찰 가능하고, 실험 가능하며, 반복 가능한 것만 다룰 수 있다. 이러한 논문은 과학에 대한 이러한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지 못한다. 클라인과 다른 모이보이(moyboys)들은 현재의 암석을 관찰하고, 어떻게 그렇게 되었는지에 대한 추정 이야기를 만들어냈을 뿐이다.

그 이슈는 역사에 대한 한 관점과 다른 관점에 관한 문제이다. 과학자들이 할 수 있는 것은, 현재의 증거들을 조사하고 그들이 발명한 이야기가 그 증거와 합리적으로 일치하는지 아닌지 확인하는 것이다. 그들이 조사한 몇몇 바위들은 말을 하지 못한다. 그들이 조산운동(orogeny)에 관한 이전 이론의 속도를 2.5배까지 높였다는 사실은, 이전 이론이나 수정된 이론이 신뢰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것이 바로 검비(Gumby) 지질학이라고 부르는 이유이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성경에 기록된 산들의 형성 기록은 약 3600년 전에 기록된 이후 변하지 않았다. 그것은 바위처럼 견고하다.

예수님은 반석 위에 집을 지으라고 말씀하셨다. 그리고 예수님은 이 세계를 자연적 과정이 아니라, 초월적 지혜로 7일 동안 창조하셨으며, 그것을 목격하신 분이시다.



*참조 : 새롭게 밝혀진 한 화산의 연대 : 크리스천이 오래된 연대로 인해 신앙을 잃어버리는 과정!

http://creation.kr/BiblicalChronology/?idx=1289271&bmode=view

북미 대륙의 지질학은 완전히 틀렸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46&bmode=view

화산의 연대측정은 3,000%나 틀렸다.

http://creation.kr/IsotopeClock/?idx=1289215&bmode=view

데스 밸리에서 지질학자들의 추정 연대는 750%나 틀렸다.

http://creation.kr/IsotopeClock/?idx=1289213&bmode=view

선캄브리아기 암석이 신생대 홍적세 암석으로 승진했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22&bmode=view

지질학 : 자기-기만의 대담한 걸음들

http://creation.kr/Sediments/?idx=3816589&bmode=view

지질학 : 지속적으로 번복되고 있는 과학.

http://creation.kr/Sediments/?idx=2830143&bmode=view

지질학적 과정은 빠르게 일어날 수 있다 : 해저 화산폭발, 사해 소금축적, 지열, 절벽붕괴

http://creation.kr/Sediments/?idx=2420956&bmode=view

지질학적 과정에서 계속 번복되고 있는 오래된 연대 : 유기물질 황화와 심해 산들의 형성은 예상보다 빨랐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76&bmode=view

현무암 마그마의 빠른 상승

http://creation.kr/Catastrophic/?idx=1288263&bmode=view

마그마의 빠른 상승에 관한 새로운 연구 : 거대한 용암 대지는 빠르게 만들어질 수 있었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44&bmode=view

격변적 사건들을 과소평가해왔던 지질학자들 : 한 번의 폭풍우가 수천 년에 해당하는 침식을 일으켰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57&bmode=view

남극대륙의 빠른 융기 속도는 기존 지질학과 모순된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51&bmode=view

진흙 퇴적 실험은 오랜 지질학적 신념을 뒤엎어버렸다. : 이암 퇴적층들의 이전 모든 해석에 대한 근본적인 재평가가 요구된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36&bmode=view

산맥들은 언제 솟아올랐는가?

http://creation.kr/Catastrophic/?idx=1288255&bmode=view

지질학자들이 틀렸다. : 혜성과 맨틀풀룸에 관한 기존 이론은 잘못되었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15&bmode=view

화강암의 격변적 형성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06&bmode=view

현대 지질학의 패러다임인 동일과정설이 붕괴되고 있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69&bmode=view

지구의 변화는 역사적 시간 내로 빠르게 일어나고 있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66&bmode=view

화산체는 초대형으로 나타나는가? : 과거 거대한 화산들이 분출했던 증거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05&bmode=view

지질학적 미스터리들을 풀 수 있는 격변적 판구조론

http://creation.kr/Catastrophic/?idx=1793718&bmode=view

노아 홍수 이전의 잃어버린 세계

http://creation.kr/Catastrophic/?idx=4527739&bmode=


출처 : CEH, 2020. 10. 12.

주소 : https://crev.info/2020/10/gumby-geology/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0-10-12

헤비트리 규암 지층의 물결무늬는 홍수 물의 범람을 가리킨다.

(Ripples preserved on Heavitree Quartzite strata point to water inundation)

by Tas Walker


      아래 사진은 호주 앨리스 스프링스(Alice Springs) 바로 남쪽에 있는 헤비트리 갭(Heavitree Gap)의 동쪽 접합부에서 떨어진 헤비트리 규암(Heavitree Quartzite) 블록에 보존된 물결무늬(ripple, 연흔)를 보여준다. 단단하고 부서지기 쉬운 규암 지층은 여러 방향으로 갈라지고 헐거워져서, 규암 블록들이 절벽 아래에 떨어져 쌓여있다.

.앨리스 스프링스 바로 남쪽에 있는 헤비트리 갭(수극)의 동쪽 접합부에서 헤비트리 규암의 떨어져 내린 블록들에 보존되어 있는 물결자국.


헤비트리 규암의 원래 퇴적물은 호주의 광대한 지역을 가로지르며, 격변적으로 빠르게 흘러갔던 물에 의해서 퇴적되었다. 이 규암 지층은 전 지구적 홍수의 초기(아주 초기는 아니었지만)에 퇴적되었다. 노아 홍수의 물이 대륙을 가로질러 흐르며, 수위는 상승했고, 범람했다. 홍수는 많은 량의 퇴적물을 퇴적시켰고, 퇴적물 상단 위로 비교적 얕은 수위를 유지하면서, 분지들을 빠르게 채웠다. 그것이 물결무늬가 남겨진 이유이다.

그러나 수위는 계속 상승했고, 퇴적물은 수 킬로미터 깊이로 앨리스 스프링스의 바로 남쪽에서 시작하는 아마데우스 분지(Amadeus Basin)로 알려진 곳에 계속해서 쌓여졌다. 헤비트리 규암의 석영질 사암층은 아마데우스 분지의 기저부에서 두드러질 뿐만 아니라, 두텁고, 지리적으로 광범위하다. 그리고 호주 중부의 해당 ‘지질시대'의 인접한 퇴적분지에도 동일한 유형의 사암층 단위들이 존재한다. 이것은 대홍수의 지리적 범위가 아마데우스 분지 너머까지 도달했었음을 가리킨다.

.센트랄리안 슈퍼분지는 호주 대륙 중부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헤비트리 규암에 해당하는 지층 구조들은 다른 분지에서는 다른 이름으로 불려지고 있으며, 때로는 동일한 분지의 다른 부분에서 다른 이름이 붙여져 있다. 이 퇴적지층의 광범위한 지리적 범위로 인해, 일부 지질학자들은 그 지역의 모든 분지들을 포함하는 센트랄리안 슈퍼분지(Centralian Superbasin)라고 부르고 있다. 이러한 내용은 아래에 인용된 린드세이(Lindsay)의 논문에 기술되어 있다.

호주 대륙에 있는 이러한 엄청난 규모의 막대한 퇴적지층은 노아 홍수가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거대한 크기와 규모의 대격변이었음을 엿볼 수 있게 해준다.


Reference

Lindsay, J.F., Heavitree Quartzite, a Neoproterozoic (Ca 800–760 Ma), high-energy, tidally influenced, ramp association, Amadeus Basin, central Australia, Australian Journal Earth Sciences 46:127–139, 1999.


*참조 : 순간적인 모습들의 빠른 형성 : 물결자국, 새 발자국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22&bmode=view

호주 헤비트리 갭(수극)은 노아 홍수에 의한 엄청난 침식을 증거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4879515&bmode=view

하렌 브레츠 : 그리고 거대한 화산용암지대(scabland)에 대한 논쟁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79&bmode=view

석회암의 빠른 퇴적은 노아 홍수와 일치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9&bmode=view

멕시코에서 발견된 노아의 홍수에 대한 새로운 증거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20&bmode=view

창세기 대홍수의 격변을 증언하는 결정적 물증! : 스페인 바르셀로나 몬세라트 암반의 절규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6&bmode=view

호주 미리마 국립공원의 사층리는 격변적 물 흐름을 증거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4987321&bmode=view

윌페나 파운드의 장엄한 지형 : 노아의 홍수 대격변은 이것을 어떻게 설명하는가?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5&bmode=view

호주의 글래스 하우스 산맥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22&bmode=view

거대한 홍수를 가리키고 있는 호주의 카타츄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21&bmode=view

호주의 카나본 협곡 : 노아 홍수의 기념비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47&bmode=view

호주 퍼스 지역의 지형은 노아 홍수를 나타낸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41&bmode=view

홍수의 증거판, 울루루(에어즈록)와 카타츄타(올가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54&bmode=view

거대한 홍수를 가리키고 있는 호주의 카타츄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21&bmode=view

후퇴하는 홍수물에 의해 파여진 호주 시드니 지역 : 수극으로 불려지는 협곡들은 노아 홍수를 증거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49&bmode=view

호주 캔버라 지역에서 제거된 300m 두께의 페름기 지층 : 물러가던 노아 홍수 물에 의한 막대한 침식 사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4866220&bmode=view

호주 서부 쿠누누라 근처의 오드강 계곡은 왜 그렇게 넓고 평탄한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4915916&bmode=view


출처 : Biblical Geology, OCT 2017

주소 : http://biblicalgeology.net/blog/ripples-on-heavitree-quartzit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0-09-28

호주 미리마 국립공원의 사층리는 격변적 물 흐름을 증거한다.

(Dramatic evidence of catastrophic water flows 

in Mirima National Park, Kununurra, Australia)

by Tas Walker 


     그림 1은 호주 서부의 쿠누누라(Kununurra)에 있는 미리마 국립공원(Mirima National Park)의 히든 밸리(Hidden Valley)를 통과하는 산책로에서 찍은 사진이다. 여러분은 계곡 바닥에서 약 30m 높이 암석 노두의 가파른 급경사면을 볼 수 있다. 이것은 수백 m 두께의 퇴적물 중 일부이다.

그림 1. 호주 미리마 국립공원 히든 밸리의 사암층 암석 노두.


보여지는 퇴적층은 노아 홍수 동안 물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퇴적되었고, 이러한 퇴적은 광대한 지역에 걸쳐 일어났다. 이 언덕은 쿠누누라(Kununurra) 근처의 작은 노두의 일부로, 나머지 퇴적지층은 침식되어 사라졌지만, 이 지역에는 남아 있다. 이 퇴적물 노두는 WA와 NT에 속하는 다른 지역에서도 발견된다. 홍수 물이 호주 대륙에서 바다로 물러가면서, 이 거대한 퇴적지층은 침식됐다.

이 퇴적지층은 동일과정설 지질학자들에 의해서 고생대 데본기 말기로 분류된다. 그들은 이 지층에 3억6천만 년 전의 연대를 부여했지만, 성경적 관점에서 볼 때, 이 지층은 홍수 물이 온 땅을 뒤덮기 한두 달 전에, 격렬한 홍수 물이 상승하면서 퇴적되었다. 이 시기는 성경적 지질학 모델에서 상승기 후기(late Ascending phase)로 구분된다. 이 지층암석 노두에서는 격렬한 물 흐름의 증거를 볼 수 있다. 먼저, 퇴적물이 지층에 어떻게 퇴적되는지, 그리고 사층리(cross-beds)라 불리는 주목할만한 특징들이 무엇인지 살펴보자.

그림 2. 퇴적지층에서 사층리가 어떻게 형성되는지를 보여주는 다이어그램.


그림 2는 각도를 갖고 경사로 쌓여진 사층리들이 나있는, 일부 수평 지층의 다이어그램을 보여준다. 사층리는 다음과 같이 형성된다. 많은 퇴적물을 포함하는 물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흐른다. 위의 그림에서 표면은 두 물결무늬(ripples, 연흔)를 보여준다. (물결무늬가 크면, 모래언덕(dunes)이라고 불려진다.) 연흔 면의 앞쪽은 물의 흐름 방향에서 멀어진다. 물 흐름은 이 지점에서 감소하기 때문에, 각 모래언덕의 앞쪽 가장자리에서 퇴적물은 물에서 가라앉는다.

퇴적물이 퇴적됨에 따라, 각 사구의 앞쪽 가장자리는 오른쪽으로 옆으로 자라가고, 지층에 사층리(cross beds)를 형성한다. 이 사층리는 모래언덕의 앞쪽에 형성되기 때문에, 포셋(foresets)이라 불려진다. 그림 2는 퇴적물 표면에 있는 두 개의 모래언덕을 보여준다. 그러나 퇴적물이 퇴적되는 곳에 여러 모래언덕들이 있게 된다. 그림 2는 6개의 층을 보여주며, 그 중 상위 2개는 여전히 옆으로 형성되고 있기 때문에 불완전하다. 퇴적물이 축적되려면, 그것을 퇴적시킬 수 있는 충분한 깊이의 물이 필요하다. 즉, 여러 층의 두꺼운 퇴적물은 수위가 계속 상승하고 있었음을 나타낸다.

그림 3. 그림 1의 노두에 나있는 지층과 사층리를 선으로 표시하였다.


그림 3은 그림 1의 암석 노두에 선을 추가하여, 노아 홍수의 격렬한 물에 대한 증거를 보여준다. 흐르는 물에서 퇴적물은 지층(strata)으로 퇴적되었다. 직선은 원래 수평이었던 지층을 나타낸다. 그러나 지층들은 왼쪽 부분이 아래로 내려가 있는데, 이는 모든 퇴적물이 퇴적된 후에, 그 지역이 지질학적 힘에 의해 기울어졌음을 가리킨다.

바닥 지층은 약 5m 두께로 보이며, 이것은 위에 있는 두 지층보다 두껍다. 지층의 두께는 이 지역을 가로지르며 상당한 깊이의 물이 흘렀고, 퇴적물을 퇴적시켰음을 나타낸다. 바닥층의 경우 수심은 5m를 훨씬 넘었을 것으로, 아마도 그 두께의 두 배 정도의 물이 흘러갔을 것이다.

휘어진 곡선은 오른쪽으로 하향 경사를 갖고 있음을 주목하라. 이 선들은 지층과 경사로 나있기 때문에 사층리(cross beds)라 불린다. 지층에 경사로 나있는 그러한 선들이 많이 있는데, 나는 두 가지만 강조하겠다. 사층리의 바닥은 지층의 바닥과 거의 평행하게 달릴 때까지 곡선을 이루고 있는 것에 주목하라. 이것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흐르는 물에 의해서, 퇴적물이 퇴적된 방식이다. 사층리의 꼭대기는 그 위에 놓여있는 지층에 의해 잘려졌다. 이것은 위의 퇴적물이 씻겨나감에 따라, 물의 흐름이 그 아래의 퇴적물 층의 상단을 침식했음을 나타낸다.

쿠누누라 근처의 미리마 국립공원(Mirima National Park)에 존재하는 이러한 퇴적층의 존재는 노아 홍수 동안 이 지역을 뒤덮었던 엄청난 물 흐름의 극적인 증거를 제공한다. 퇴적물의 양은 지구의 다른 지역에서 엄청난 침식이 일어났으며, 침식된 퇴적물이 이 지역으로 운반됐었음을 가리킨다. 퇴적물을 구성하는 모래 입자의 크기가 일관된다는 것은, 입자들이 흐르는 물에 의해서 운반되면서 분류(sorting)되었음을 나타낸다. 또한 지층의 두께는 이 지역으로 흘러왔던 물의 깊이가 엄청났었다는 것을 가리킨다. 사층리의 존재는 물이 흘러갔음을 나타낸다. 노아 홍수는 광대한 지역에 퇴적물을 퇴적시켰을 것이 예상되고, 사실 그렇게 퇴적되어 있다. 홍수 물이 전체 지역을 뒤덮은 후에, 대륙으로부터 물러가며 결국 바다로 흘러가면서, 막대한 침식이 일어났음을 나타낸다. 그리고 가파른 절벽 아래쪽에 절벽에서 떨어져나온 암석 부스러기들이 매우 소량이라는 사실은, 이러한 침식이 얼마 전에 발생했음을 가리킨다. 이것은 약 4,500년 전에 있었던 노아 홍수와 일치한다.

이 사암 노두에 기록된 놀라운 특징들은 노아 홍수의 파국적 영향을 증거하고 있다. 노아 홍수 사건은 전 세계 대륙에 두텁게 쌓여져 광대한 퇴적지층들과 수많은 동식물 화석들을 설명할 수 있다. 그리고 노아 홍수는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장구한 시간을 쓸어가 버리는 것이다.



*참조 : 코코니노 사암층은 사막 모래언덕이 아니라, 물 아래서 퇴적되었다 : 노아의 홍수를 반증한다는 가장 강력한 논거가 기각됐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3612173&bmode=view

그랜드 캐년의 코코니노 사암층은 풍성층이 아니다! 지질주상도 2 : 코코니노 사구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498&bmode=view

나바호 사암층에 대해 제안된 이론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41&bmode=view

나바호 사암층의 출처로서 침식된 애팔래치아 산맥의 규산쇄설물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99&bmode=view

코코니노 사암층의 파충류 발자국들은 홍수를 지지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757343&bmode=view

네바다 주의 불의 계곡은 노아 홍수의 지질 과정에 의해 설명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3772099&bmode=view

노아 홍수 동안 퇴적된 남아프리카 케이프 반도의 사암층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51&bmode=view

홍수의 증거판, 울루루(에어즈록)와 카타츄타(올가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54&bmode=view

거대한 홍수를 가리키고 있는 호주의 카타츄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21&bmode=view

호주 캔버라 지역에서 제거된 300m 두께의 페름기 지층 : 물러가던 노아 홍수 물에 의한 막대한 침식 사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4866220&bmode=view

호주 서부 쿠누누라 근처의 오드강 계곡은 왜 그렇게 넓고 평탄한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4915916&bmode=view

그랜드 캐니언에서 전 지구적 홍수의 10가지 증거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0&bmode=view

윌페나 파운드의 장엄한 지형 : 노아의 홍수 대격변은 이것을 어떻게 설명하는가?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5&bmode=view

지질주상도는 많은 예외들을 가지는 전 지구적 홍수의 일반적 순서이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55&bmode=view

전 지구적 홍수의 증거들로 가득한 이 세계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7&bmode=view

대륙을 가로질러 운반된 모래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4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28&bmode=view

노아 홍수가 운반했던 막대한 량의 규암 자갈들 - Part 4 : 홍수 모델은 동일과정설적 수수께끼들을 쉽게 설명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82&bmode=view

노아 홍수 후퇴기에 형성된 아시아 중남부의 판상 자갈층 : 홍수/홍수 후 경계는 신생대 후기일 가능성이 높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5&bmode=view

나바호 사암층의 출처로서 침식된 애팔래치아 산맥의 규산쇄설물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99&bmode=view

콜로라도 고원의 사암은 애팔래치아 산맥에서 유래했는가?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85&bmode=view

그랜드 캐니언의 구불구불한 협곡(또는 사행천)은 노아 홍수를 부정하는가? : 후퇴하는 노아 홍수의 물로 설명되는 말굽협곡.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7&bmode=view

창세기 대홍수의 격변을 증언하는 결정적 물증! : 스페인 바르셀로나 몬세라트 암반의 절규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6&bmode=view

큰 깊음의 샘들, 노아 홍수, 그리고 거대층연속체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68&bmode=view

퇴적층에 기초한 해수면 곡선 : 3개 대륙에서 관측되는 동일한 퇴적 패턴은 한 번의 전 지구적 홍수를 증거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757330&bmode=view

유럽 대륙의 층서학은 전 지구적 홍수를 지지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2816478&bmode=view

아프리카와 북미 대륙에 서로 유사한 거대한 퇴적지층들 : 한 번의 전 지구적 홍수에 대한 강력한 증거

http://creation.kr/HotIssues/?idx=1288466&bmode=view

노아 홍수의 물은 대륙에서 어떻게 물러갔는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page=1#1288472

수극과 풍극은 노아 홍수 후퇴기 동안에 파여졌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page=3#2094916

셰일오일과 셰일가스가 존재하는 이유는? : 광대한 셰일 층들은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고 있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281&bmode=view

땅 속 깊은 곳에 막대한 량의 미생물들이 존재한다 : 석유가 지하에서 수백 수천만 년 동안 유지될 수 있었을까?

http://creation.kr/YoungEarth/?idx=1752831&bmode=view

진흙 퇴적 실험은 오랜 지질학적 신념을 뒤엎어버렸다. : 이암 퇴적층들의 이전 모든 해석에 대한 근본적인 재평가가 요구된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36&bmode=view

석유, 셰일오일, 천연가스의 기원과 최근의 전 지구적 홍수.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282&bmode=view

석탄 : 전 지구적 대홍수의 기념물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57&bmode=view

지형학은 노아 홍수의 풍부한 증거들을 제공한다. : 산, 평탄면, 도상구릉, 표석, 수극, 해저협곡의 기원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page=3#2094916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조론, 그리고 지구의 역사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3&bmode=view

황토(뢰스)의 기원과 노아홍수, 그리고 한 번의 빙하기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1&bmode=view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는 아프리카의 평탄면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3&bmode=view

엄청난 량의 워퍼 모래는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킨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1&bmode=view

대륙 지표면의 침식은 노아 홍수/홍수 후 경계를 신생대 후기로 위치시킨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6&bmode=view

강이 산을 자르고 지나갈 수 있는가? : 노아 홍수의 후퇴하는 물로 파여진 수극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6&bmode=view

호주의 글렌 헬렌 협곡은 어떻게 형성됐을까? : 전 세계의 수극들은 노아 홍수를 증거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4&bmode=view

그랜드 캐니언의 형성 기원에 대한 “물러가는 홍수 시나리오” 1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80&bmode=view

그랜드 캐니언의 형성 기원에 대한 “물러가는 홍수 시나리오” 2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81&bmode=view

노아의 대홍수 동안에 계곡과 캐년은 어떻게 형성되었나?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7&bmode=view

노아 홍수의 물은 대륙에서 어떻게 물러갔는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page=1#1288472

전 지구적 홍수의 증거들로 가득한 이 세계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7&bmode=view

대륙 해안의 거대한 급경사면들은 노아 홍수의 물러가던 물에 의해 형성되었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1&bmode=view

대륙에 발생되어 있는 대규모의 거대한 침식은 대홍수가 휩쓸고 간 증거이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67&bmode=view


출처 : Biblical Geology, SEP 2019 

주소 : http://biblicalgeology.net/blog/catastrophic-water-flows-mirima-national-park-kununurra-australia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0-09-23

콜롬비아 과타페 바위의 형성과 노아의 홍수

(The formation of La Piedra Del Peñol, Columbia)

by Tas Walker


      CMI(Creation Ministries International)에서 지질학자로 활동하면서 흥분되는 일은, 독자들이 전 세계의 놀라운 장소들에 대해 물어보는 것이다. 나는 목적을 가지고 전 세계의 여러 곳을 여행하게 된다.

어떤 분이 콜롬비아의 과타페 바위(Rock of Guatapé, La Piedra Del Peñol)에 대해 알고 있는지를 물어보았다. 아니다. 나는 들어보지 못했다. 구글 검색을 통해서, 안데스 산맥의 북쪽 끝에 있는, 눈에 띄는 거대한 단일 암체(monolith)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 꼭대기는 해발 2,135m(웹에서는 다른 숫자가 인용되어 있음)이며, 주변 지역에서 220m 높이로 솟아있다. 정상까지는 약 650개의 계단을 걸어서 올라가야 한다.(그림 1 참조).

그림 1. 과타페 바위(La Piedra Del Peñol, Rock of Guatapé)의 꼭대기로 가는 계단. (Photo Credit: Guatapé, Antioquia Department).


과타페 바위는 화강암(granite)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노아 홍수의 후반기에 대륙이 융기되고, 대양 분지가 가라앉고, 대륙을 뒤덮었던 홍수 물이 바다로 물러가면서, 그 지역을 가로질러 흐르며 주변 지형을 침식해버렸을 때, 노출되었다. 

구글 맵, 구글 어스, 인터넷 사진으로부터, 바위 주변에 고도가 서로 비슷한 산들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그림 2). 즉, 높은 지표면이 있었고, 침식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원래의 육지 표면은 홍수 물이 이 지역 전체를 덮었을 때인 홍수 초기에 평탄하게 조각되었을 것이다. 그 육지 표면 안으로 침식된 커다란 계곡은, 노아 홍수 후반기에 넓은 수로를 이루며 바다로 흘러갔던 강한 물 흐름에 의해서 침식되었을 것이다. 도상구릉(Inselbergs)에 대한 관련 글은 노아 홍수의 물러가는 물에 의해서, 이러한 종류의 지형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설명해준다.(여기를 클릭).

그림 2. 과타페 바위 주변의 산들은 바위의 정상과 비슷한 높이를 갖고 있다. (Photo Credit: Jackson Groves, Journeyera.com)


이 바위는 노아 홍수 전반기에 형성된, 심성암(pluton)이라 불리는 거대한 부피의 화강암(granite)의 일부이다. 지각의 움직임에 의해 방출된 에너지는 녹은 암석과 녹은 마그마를 위에 퇴적된 퇴적지층 안으로 짜내어 밀어올렸고, 그곳에 거대한 지하 '웅덩이'를 형성했다. 그런 다음 마그마는 냉각되었고, 화강암으로 결정화되었다.

지질학자들은 지구 지각의 이러한 거대한 움직임을 “조산운동(orogenies)”이라고 부른다. 노아 홍수의 큰 그림에 관한 글은 이러한 지각 변동과 화강암 및 기타 화성암 형성과의 관계를 설명한다.

웹상에서의 예비 조사에 따르면, 이 지역의 암석은 트라이아스기와 쥐라기 지층으로, 해성퇴적암으로 구성되어있어서, 그 지역이 물 아래에 있었음을 가리킨다. 이것은 상승하던 노아 홍수의 물이 정점에 가까워지면서, 그 지층들이 퇴적되었다는 해석과 일치한다. 

이들 퇴적물이 퇴적된 후, 백악기라고 이름 붙여진 기간 동안에, 지각의 움직임이 남미대륙의 서해안을 따라 산맥을 밀어 올렸다. 이 지역에서 그 산맥은 코딜레라 옥시덴탈(Cordillera Occidental) 또는 웨스턴 코딜레라(Western Cordillera)라고 불려지는데, 안데스 산맥의 일부이다. 그것은 나스카 판(Nazca plates)과 남미 판(South American plates)이 충돌하면서, 밀려 올라간 것으로 말해지고 있는데, 이는 꽤 합리적이다. 지판들의 이동은 대양 분지가 가라앉기 시작하고, 대륙들이 융기되기 시작했기 때문에, 발생했을 것이다. 따라서 홍수 물은 대륙으로부터 배수되기 시작했다. 이 지각 운동은 용융된 마그마를 생성했고, 코딜레라 산맥의 가장자리를 따라 화강암으로 된 띠를 만들었다. 과타페 바위는 전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은, 하나의 노두에 불과한 것이다. 

노아 홍수는 지구 상의 모든 피조물에게 끔찍한 사건이었다. 사실, 대격변에서 노아와 그의 가족을 제외하고 아무도 살아남지 못했다. 노아는 주님의 눈에서 은총을 발견했다. 노아의 방주에 대한 기록은 심판이 이 땅에 임할 때, 우리가 어떻게 안전한 곳에 있어야 하는지에 대한, 극적이고 냉정한 예라고 생각된다. 나는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가 구원받을 수 있는 안전한 곳이 되어 너무 기쁘다.



*참조 : 대륙에 발생되어 있는 대규모의 거대한 침식은 대홍수가 휩쓸고 간 증거이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67&bmode=view

레드 뷰트 : 대홍수의 잔존물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17&bmode=view

도상구릉 : 대륙에서 빠르게 물러갔던 대홍수의 증거 

http://creation.kr/Sediments/?idx=1757347&bmode=view

호주 블랙 마운틴의 기원과 노아의 홍수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757334&bmode=view

악마의 탑(데블스타워)과 성경적 해석 : 거대한 현무암 기둥들은 성경적 시간틀과 모순되는가?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80&bmode=view

지형학은 노아 홍수의 풍부한 증거들을 제공한다. : 산, 평탄면, 도상구릉, 표석, 수극, 해저협곡의 기원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0&bmode=view

호주 캔버라 지역에서 제거된 300m 두께의 페름기 지층 : 물러가던 노아 홍수 물에 의한 막대한 침식 사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4866220&bmode=view

화강암의 격변적 형성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06&bmode=view

화강암의 빠른 형성

http://creation.kr/Geology/?idx=1290496&bmode=view

화강암이 냉각되는데 수백만 년이 필요하지 않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05&bmode=view

고속으로 상승된 마그마는 젊은 지구를 가리킨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73&bmode=view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가 밝혀졌다! 조금의 틈도 없는 돌벽은 부드러운 상태의 암석으로 축조되었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5&bmode=view


출처 : Biblical Geology, SEP 2019 

주소 : http://biblicalgeology.net/blog/the-formation-of-la-piedra-del-penol-columbia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0-05-27

자연 암석과 같은... 고대 로마의 콘크리트 

(Ancient Roman concrete… just like natural rock)

by Jonathan O’Brien


       고대 로마인들은 해안가 구조물에 사용되는 현대의 콘크리트보다 내구성이 훨씬 좋은 종류의 콘크리트를 사용했다. 바닷물과 지속적으로 접촉할 경우, 현대의 시멘트는 결국 약해지고, 구조물의 균열 안으로 들어온 소금물에 의해서 내부 철근은 녹이 슨다. 콘크리트가 부서지기 시작하는 데는, 불과 수십 년 밖에 걸리지 않는다.[1]

그러나 로마의 해안가 콘크리트는 실제로 단단한 암석과 동일한 매우 강한 재료로 양생되었다. 2천년 된 로마의 부두와 방파제는 오늘날에도 암석처럼 단단히 서 있다.(관련기사는 여기를 클릭)


자연적 과정

그들의 결과는 자연적 퇴적지층이 매우 빠르게 돌로 석화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를 보여준다.

최근 과학자들은 고대 콘크리트가 왜 그렇게 내구성이 강한 상태로 양생되었는지를 알아냈다. 석회[2], 화산재, 암석골재, 바닷물을 함께 섞는 로마의 콘크리트 제조법은 현미경으로 보았을 때, 자연 암석처럼 보이는 단단한 콘크리트를 만들어냈다.[3] 과학자들은 해수의 존재 하에서 석회와 화산재 사이에 자연적으로 일어나는 화학반응에 기인하여, 결정들 사이에 강한 결합이 형성되면서, 광물의 미세구조가 더 강하게 자란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들의 결과는 자연적 퇴적지층이 매우 빠르게 암석으로 석화(강화)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를 보여주었다. 고대의 저술가 대플리니우스(Pliny the Elder, AD 23-79)는 자연 암석과 인공 콘크리트 사이의 상호 관계를 알고 있었다.[4] 그는 화산재에 의해 만들어진, 돌과 같은 시멘트에 대해 이렇게 기술했다 :

(이탈리아) 포추올리(Puteoli)의 언덕 위에 있는, ‘흙먼지(dust)’로 알려진 평범한 구성성분이, 바닷물에 잠겨지는 순간 돌로 바뀌어, 파도에 저항하는 장벽이 형성된다. 특히 쿠마에(Cumae)의 시멘트와 혼합되면 매일 매일 경도가 증가하는 것을 발견했을 때, 정말로 놀라지 않을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또한 키지코스(Cyzicus) 부근 지역에서 그와 비슷한 성질을 가진 흙이 발견된다. 그러나 거기에는 흙먼지가 아니라, 여러 크기의 블록으로 잘려진 단단한 흙이 있는데, 바다에 잠긴 후에는 돌로 변형된다. 카산드라(Cassandrea) 근처에서도 역시 동일한 현상을 볼 수 있으며, 크니도스(Cnidos)에는 담수의 샘이 있는데, 그 물은 8개월 안에 흙을 경화시키는 성질을 갖고 있다. 오로푸스와 아울리스(Oropus and Aulis) 사이에, 바다가 잠식하는 땅의 모든 부분은 단단한 암석으로 변형되어 있다.[5]

그러나 화산재(volcanic ash)는 퇴적암을 만들기 위한 필수 요소는 아니다. 예를 들어, 많은 자연 사암층은 모래 입자가 석회 광물하고만 결합하여 만들어진다. 풍부한 화산재는 일부 지역에서 지역의 지질이 형성되는 동안에만 가능했는데, 화산재가 존재하는 곳에서는 암석은 종종 더 강하게 만들어졌다.


빠른 퇴적과 경화

노아 시대의 전 지구적 대홍수 동안, 하나님은 바다가 일어나 지구의 온 땅을 덮게 하셨다. 대홍수는 1년 동안 지속되었으며, 지각의 갈라짐, 광범위한 판구조 운동에 의한 대륙의 이동, 융기 및 침강, 대규모의 퇴적 및 침식이 일어났다. 여기저기서 화산들은 대규모로 폭발했고, 이에 대한 풍부한 증거들을 전 세계의 많은 지질 구조에서 찾아볼 수 있다. 물에 의해 퇴적된 퇴적지층 위로 화산재가 대륙을 가로지르며 떨어졌다.

또한 대홍수 동안 거대한 량의 석회(lime) 광물이 존재했었다는 지질학적 증거들이 있다. 이들 석회는 지표면으로 터져 나온 막대한 량의 지하수에 용해됐던 것으로 보인다. 단단한 암석을 만드는데 필요했던 이러한 구성성분들이 바닷물과 결합하여, 빠르게 퇴적암을 만들었던 완벽한 제조법이 되었던 것이다. 로마의 바닷물 콘크리트는 전 지구적 대홍수 동안에 쌓여진 퇴적물이 어떻게 해서 오늘날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영구적인 퇴적암으로 빠르게 경화되었는지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and notes

1. University of Utah, New studies of ancient concrete could teach us to do as the Romans did, phys.org, 3 July 2017.

2. Also known as slaked or industrial lime, made up of predominantly oxides and hydroxides of calcium. Typically produced by crushing and strongly heating and burning limestone or chalk (which are mostly calcium carbonate), then adding water. Different from agricultural lime, which is crushed limestone.

3. Jackson, M.D. et al.,Phillipsite and Al-Tobermorite mineral cements produced through low-temperature water-rock reactions in Roman marine concrete, American Mineralogist 102(7):1435–1450, 1 July 2017 | doi:10.2138/am-2017-5993CCBY.

4. This correlation is now becoming apparent to industry. The latest ‘geopolymer’ research results in new concrete formulas based on rock formation processes. All these natural processes are very rapid—no long ages needed.

5. Pliny the Elder, Naturalis Historia, Book 35, chapter 47, perseus.tufts.edu.

*JONATHAN O’BRIEN,

B.CreativeArts, B.App.Sc. Jonathan has worked in geological exploration and in music teaching. He works part time for Creation Ministries International (Australia). For more: creation.com/obrien.


Related Articles

Further Reading

Related Media


*참조 : 빠르게 만들어지는 암석 : 퇴적암은 단기간 내에 형성될 수 있었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56&bmode=view

빠르게 형성된 암석 : 미생물을 이용하여 모래를 빠르게 돌로 만드는 방법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50&bmode=view

모래의 놀라움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35&bmode=view

암석의 빠른 변성작용에 대한 증거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69&bmode=view

뒤틀린 땅 : 습곡이 일어나기 전에 지층들은 부드러웠다는 수많은 증거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55&bmode=view

암석 지층들은 부서짐 없이 습곡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6.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32&bmode=view

그랜드 캐년의 지층은 지질시대가 허구임을 보여준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53&bmode=view

코다크롬 분지 내의 쇄설성 관상암과 암맥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32&bmode=view

사암 기둥들은 수백만 년의 연대를 부정한다 : 코다크롬 분지의 돌 기둥들은 대홍수에 의한 격변적 퇴적을 가리킨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67&bmode=view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가 밝혀졌다! 조금의 틈도 없는 돌벽은 부드러운 상태의 암석으로 축조되었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5&bmode=view


출처 : Creation 41(1):19, January 2019

주소 : https://creation.com/ancient-roman-concret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0-05-10

지질학 : 자기-기만의 대담한 걸음들

(Geology: Bold Steps in Self-Deception)

David F. Coppedge


       잘못된 방향으로 가면서도, 그 모델이 작동되고 있음을 나타내는 단서를 수집할 수 있다.

과학자들은 단서를 갖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단서가 없을 수 있는 경우가 있다. 첫째, 그들은 ‘위대한 신화(Grand Myth)’라고 불리는 대중적 세계관(진화론)을 받아들인다. 그런 다음 그들은 그들의 신화나 하위신화(sub-myth) 내에서 해결책이 필요한 문제들을 발견한다. 근본적으로 ‘위대한 신화’는 의문을 갖지 않으면서, 그들은 하위신화의 문제점을 해결해줄 수도 있는, “제안”된 단서들을 수집하기 시작한다. 다음을 보라 :

"국제적 연구자들은 Science 지에 발표된 한 연구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는데 한 걸음 더 다가섰다."

그들은 그 “문제”를 “해결”했을까? 아니다. 그들은 그저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갔을 뿐이다. 거기에 몇 걸음이 더 필요할까? 그들의 발걸음이 올바른 방향을 향하고 있는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위대한 신화’를 믿는 사람들에게는 중요하지 않다. 장님술래잡기(Blind Man's Bluff)의 놀이자와 마찬가지로, 직감이 그들에게 말해준다. 그들은 그것을 느낄 때, 그것을 알게 될 것이다.

이러한 전략은 여러 개의 독립적인 단서들이 같은 방향을 가리키고 있을 때 추진력을 얻는다. 과학자들은 잘못된 방향으로 가면서도 계속해서 자신감을 얻는다. 그들은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하며, 그들의 모델을 논문으로 게재하고, 사람들의 지지를 받는다. 일부 사람은 그 모델에 동의하고, 다른 사람들은 그 모델을 비판하고, 다른 모델을 제안할 수도 있다. 그러나 아무도 ‘위대한 신화’ 그 자체의 타당성을 재검토해보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러한 사례

이러한 일이 멜버른 대학(University of Melbourne, 2020. 3. 13)의 연구자들이 게재한 "빙하기가 끝난 원인은 무엇인가?"라는 글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그것은 탐정소설처럼 들린다. 먼저 문제가 지적되고 있었다. 빙하기가 끝난 원인은 무엇인가? 이것은 "빙하기 종료(termination)" 문제라고 불리는 것이다. 부제목은 이것은 오랜 수수께끼라고 부르고 있었다 :

빙하기가 끝난 이유를 알기 위해서는, 빙하기가 언제 끝났는지를 알아야 한다. 이제  새로운 연구가 고기후학의 수수께끼 중 하나를 해결하기 위해 진행되고 있다.

그들은 점점 더워지고 있다고 믿고 있었다. 그 대학의 웹 블로그는 ‘추적(Pursuit)’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그래서 그들은 단서를 찾고 있다. ‘위대한 신화’는 지구의 나이가 수십억 년이라는 것이다. 이 위대한 신화의 하위신화는 밀란코비치 주기(Milankovitch cycles, 지구 공전궤도 패턴)가 빙하기와 그것의 종료를 설명한다는 것이다. 왜 그것이 신화인지는 나중에 더 자세히 소개하겠다. 위대한 신화는 수많은 하위신화들을 낳고 있다. 각 신화는 그것을 지지하는 고유한 증거와 이상(異常, anomalies)을 갖고 있을 수 있다.

*과학 철학자인 토마스 쿤(Thomas Kuhn)은 과학은 길드(guilds, 중세유럽의 동업자 조합)나 단체와 같다고 가르쳤으며, 그 구성원들은 모두가 믿고 있는, 무엇보다 중요한 패러다임(paradigms) 내에서 생겨나는 문제만을 추구하고 있다. 패러다임 내에서 비정상적 관측들이 계속 축적되고 있지만, 지배적 패러다임 자체에 의문을 제기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멜버른 대학의 과학자들은 하위신화인 밀란코비치 주기를 지지한다는 증거들을 축적하고 있었다 :

▶ 천문학적 계산은 4만 년마다 반복되는 주기적 패턴을 나타낸다.

▶“우리는 방사성동위원소 연대측정의 최신 기술을 사용하여, 두 종료 시점의 연대를 약 960,000년 및 875,000년 전으로 결정했다.” 

▶ 유공층(有空層, foraminifera) 화석의 방사성동위원소 연대측정은 변동된 산소동위원소 비율이 이러한 종료 시점과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알프스의 종유석에 대한 방사성동위원소 연대측정은 유공층에서 발견된 것과 동일한 패턴을 따르는 것처럼 보인다.

▶ 심해퇴적물, 동굴퇴적물은 공전궤도 주기와 상관관계가 강해 보인다.

“석순과 해양퇴적물이 동일한 신호를 기록하고 있기 때문에, 이것은 석순의 우라늄-납 연대측정 결과를 해양 기록에 적용하고, 종료 날짜를 지정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이것은 이러한 시간 스케일 동안에는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어떤 것이다.”

패턴과 일치하는 데이터를 얻기 위해 수년 동안 수고한 연구팀의 인내심에 감탄을 보낸다. 그러나 아무리 열심히 일을 하고, 호언장담을 하더라도, 정확성을 보장할 수는 없다. 그들은 수수께끼가 여전히 남아있음을 인정하고 있었다. 단서들을 상호 연관시키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와 기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우리 팀은 이제 시간을 거슬러 지난 백만 년 이상 동안의 패턴을 더 추적할 수 있는지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특히 빙하기 주기의 평균 길이가 40,000년에서 약 100,000년으로 바뀌었을 때인, 중기 홍적세 과도기(Middle Pleistocene Transition, MPT)라 불리는 결정적인 간격이 특히 중요하다.

MPT는 고기후학의 큰 수수께끼 중 하나이며, 미래의 연구는 이 비밀을 밝히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몇몇 독자들은 왜 수백만 년 동안 시계처럼 행동했던 것이, 갑자기 바뀌었는지 궁금해 할 것이다. 궁금한 것이 있는데, 빙하기가 밀란코비치 주기(Milankovitch cycles)로 인해 발생했다면, 지구의 궤도도 바뀌었을까?

수십 수백만 년이라는 패러다임(위대한 신화) 내에서, 그리고 밀란코비치 주기라는 하위-신화 내에서, 다른 이상(anomalies, 비정상)들이 드러나고 있다. 시계는 때때로 왔다갔다(변동)한다.

▶ 왜 이 패턴은 40,000년에서 약 100,000년으로 바뀌었는가? 그것은 250%의 변화이다.

▶ “지난 백만 년 이상 동안, 일부 빙하기의 종료는 몇 천 년 안에 완료되었지만, 다른 종료는 10,000년이 넘게 진행되었다.” 그 원인은 무엇인가?

토마스 쿤이 언급한 과학 분야의 조합원들은 모델에는 의문을 제기하지 않고, 수리(repair)만을 서두르고 있다. 멜버른 대학의 연구자들은 두 번째 이상(anomaly)에 대한 답을 하고 있었다 :

종료에 걸린 시간은 전환이 시작되는 시기에 빙상(ice sheets)에 대한 여름 에너지 수준에 달려있음을 우리의 연구는 밝혀냈다. 빙하기의 종료가 시발될 때의 여름 에너지 레벨이 높으면 높을수록, 빙상은 더 빨리 붕괴된다.

그러나 여름 에너지 수준은 밀란코비치 주기에 의존한다. 그렇지 않은가? 왜 그것은 매번 같은 방식으로 행동하지 않았을까? 반증을 피하기 위해서, 이 모델은 보조가설에 의한 지지가 강화되고 있었다.

또한 토마스 쿤에 의하면, 과학자들은 충분한 이상(anomaly)이 축적될 때까지, 그들의 패러다임 내에서의 주장을 지속할 것이며, 급기야 과학적 혁명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패러다임은 오래 지속될 수 있다. 젊은 과학자들이 새로운 신화를 지지하는 단서들을 찾게 될 때, 초기 신화를 잊어버리고, 다른 패러다임(그리고 또 다른 하위신화)을 연구하기 시작할 것이다.


하위신화의 가면을 벗기기

밀란코비치 주기라는 하위신화는 거부되어야만 한다. 왜냐하면 그것은 이치에 맞지 않기 때문이다. 이론적으로 지구는 편심(eccentricity, 궤도 이심율)의 변화 또는 지구 궤도의 불균형으로 인해, 주기의 특정 지점에서는 따뜻해져야 한다. 한쪽 반구(hemisphere)가 더 많은 햇빛을 받으면 따뜻해지고, 반대쪽 반구는 얼어야 한다. 그러나 이 이론은 이론과 실제가 틀렸다. 이론적으로 태양의 영향은 극히 미미하다. 위키백과(Wikipedia) 조차도 밀란코비치 이론과 관련된 5가지 문제점을 지적했다. 더 나쁜 것은 빙하기에서는 극(poles) 지방이 얼어붙는 것이 필요하지만, 많은 강수(precipitation)를 만들기 위해서 따뜻한 바다가 필요하다는 사실이다. 궤도 효과(orbital effect)는 이 두 가지를 동시에 만들어낼 수 없다.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실제로 과학자들은 미리 예상한 패턴과 일치시키기 위해서, 밀란코비치 데이터를 조정하고 있다. 첫째 문제는 밀란코비치 데이터에 잡음(noisy)이 있다는 것이다. 2009년 6월 2일에 그 "주기(cycles)"는 극도로 빈약하며, 무작위적인 것과 구별할 수 없었다고 보고했다. 둘째, 우리는 2018년 6월 22일 과학자들이 그들의 지론(持論)을 뒷받침하기 위해서 밀란코비치 데이터에 대해 사실상 "예언"과 같은 행동의 가면을 벗겨내었다. 그것은 행성정렬이 고객의 운세와 맞지 않을 때, 점성가들이 하는 행동과 유사한 것이다. 그들은 문제점을 설명하기 위해 보조 가설들을 계속 만들어낸다. 궤도 데이터, 종유석, 유공층의 패턴들은 자연적인 것이 아니라, 그것을 믿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머리 속에만 존재하는 것이다.

셋째, 주장된 상관관계는 증거들을 선택적으로 취했기 때문에, 건전하지 않다. 그들은 알프스에서 일부 종유석을 연구했지만, 지구 전체에는 조사되지 않은 수많은 동굴들에 수많은 종유석들이 있다. 그들은 포르투갈 해안 외곽의 유공충을 연구했지만, 다른 위도 및 경도를 갖는 다른 위치의 유공충들은 연구하지 않았다. 유효한 추론을 하기에, 표본 크기가 너무도 작다.

넷째, 연대측정 방법은 순환논리이다. 그들은 오랜 시간을 증명하기 위해서, 오랜 시간을 가정하고 시작한다. 얻기 원하는 연대보다 짧은 연대의 상한선을 갖는 연대측정 방법들은 사용되지 않으며, 방사선동위원소 연대측정 결과가 얻기 원하는 결과와 다를 때에는, 일상적으로 무시하거나, 오염으로 치부하고 사용하지 않는다.

다섯째, 세속적 과학자들은 자신들이 보고 있는 패턴과 주기를 설명할 수 있는, 대안적 이론을 고려하지 않는다. 이것은 “데이터에 의한 이론의 미결정성(under-determination of theory by data)” 문제이다. 과학철학자들은 동일한 관측을 설명할 수 있는 많은 이론들이 있음을 증명할 수 있다.


위대한 신화의 가면을 벗기기

오늘날의 세속적 지질학자, 고생물학자, 대기과학자들은 자신들의 학업기간 동안 세뇌당한 다윈의 진화론과 진화론이 의존하는 오래된 연대 교리를 통해서, 지구의 대안적 연대기(젊은 지구 나이)에 눈이 멀어버렸다. 그들 중 누구도 수십억 년은 말할 것도 없고, 백만 년도 경험한 적이 없다. 모이보이(moyboys, millions of years boys)들의 ‘위대한 신화(Grand Myth)’는 아무 것도 없던 것이 폭발하여 138억 년 후에 사람의 뇌가 생겨났다는, 터무니없이 불합리한 것을 믿으라고 요구한다. 작은 변화가 점진적으로 축적된다는 다윈의 교리는 세속적 과학을 지배해버렸다. 태양계, 퇴적지층, 화석, 종유석, 공룡... 등의 연대가 매우 젊다는 수많은 독립적인 증거들이 있지만, 모든 관측 내용들을 이 위대한 신화에 적합하도록 왜곡되거나, 무시된다 :

▶ 지구 자기장의 에너지 붕괴

▶ 공룡 뼈에서 아직도 남아있는 DNA와 연부조직

▶ 토성의 고리와 아직도 분출하고 있는 위성들

▶ 돌연변이로 인한 유전자 엔트로피

▶ 수십억 년의 수만 배가 지나도 불가능한 생명체의 자연발생

▶ 생물 몸체 및 그룹들의 갑작스런 출현

▶ 화석기록에서 전이형태의 결여 및 생물 그룹들 사이의 간격

▶ 오래된 연대는 관측할 수도 없고, 반복될 수도 없는, 추정에 불과하다는 사실

▶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Stuff Happens Law)’은 이론상 비과학적이라는 사실

▶ 진화론은 논리적으로 자기반박(self-refuting)이라는 사실

.토성의 고리와 위성들은 다윈의 시간 틀보다 훨씬 짧은 1억 년의 상한을 갖고 있다. 이 상한은 세속과학자들도 인정하고 있는 것이다. 그것이 상한임을 기억하라. 그것들은 훨씬 더 짧을 수 있다.


전문 박사학위를 갖고 있는 많은 분야의 창조과학자들은 장구한 시간이라는 ‘위대한 신화’에 반대되는, 다른 수많은 관측된 사실들을 논문으로 보고해왔다. 일부 세속과학자들도 이러한 오랜 연대와 모순되는 사실들을 알고 있지만, 일반적으로 그것들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면서 그것을 신앙적 동기에 의한 “창조론자들의 넌센스”라고 설명한다. 과학계에서 창조론적 설명은 경멸적으로 취급당하고 있다 :

유럽의 현장 과학자들은 알프스 주변의 계곡과 평원에 퇴적된 거대한 퇴적물 더미에 주목했다. 이 퇴적물은 수십에서 수백 킬로미터 떨어져서 노출되어 있는 암석 유형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특이했다.

이 퇴적물이 도달된 최종 목적지는 한 빙하의 위였다. 이 퇴적물이 성경적 대홍수에 기인했다면, 현재 크기보다 몇 배나 더 커야만 한다.

이러한 설명은 '허수아비 때리기'라는 진화론자들의 전형적인 전술이다. 그들은 조합원 외부의 사람들이 창조론적 견해를 듣지 못하도록 방해한다. 창조 지질학자들은 대부분의 지층과 화석들을 창세기 6~9장(예수님, 베드로, 시편 저자들에 의해 강화됨)에 기록된 전 지구적 노아 홍수에 기인하여 형성됐다고 생각한다. 홍수 이후에 한 번의 빙하기가 초래되었고, 빙하들도 퇴적물 더미를 장거리로 운송했다. 그 퇴적물은 노아의 홍수 때 운반된 것이 아니다. 또한 대홍수는 예외적인 강설(降雪)의 원인을 잘 설명해준다. 즉 큰 깊음의 샘들이 터지며 따뜻해진 대양에서의 막대한 증발과 강설, 화산재에 의한 햇빛 차단으로 서늘한 기후(내린 눈이 녹지 않는 서늘한 여름)가 초래되었고, 빙하기가 시작되었던 것이다.

또한 ‘위대한 신화’를 믿는 유신론적 진화론자(theistic evolutionists)들도 있다. 그들은 오랜 시간의 편에 서서 자신의 일생을 걸고 성경적 창조론자들을 공격한다. 그들은 성경의 역사가 세속적 과학(신화) 속으로 침입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그들은 하나님의 말씀보다 세속적 과학자(진화론자)들의 말을 더 신뢰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진화론자인 마이클 루즈(Michael Ruse)가 인정했던 것처럼, 진화론 자체는 기독교와 반대되는 일종의 종교이다.(see 10 March, 2020). 그래서 이것은 과학 대 과학의 대결이 아니라, 종교 대 종교의 대결인 것이다. 과학계와 교육계를 장악한 세속적 종교(진화론)는 “과학”이라는 미명하에 전체주의적 사상 검열을 실시하고 있다.

그 결과 진화론을 칭송하는 이야기꾼(storytellers)들에게는 직업적 안정, 승진, 금전적 보상이 제공되고(see 16 March, 2020), 위대한 신화는 종교적 수준으로 나아가고 있는 것이다. 진화론과 오랜 연대가 하나의 패러다임이 된 오늘날, 높은 성벽 안에서 살아가는 진화교의 추종자들은 그 안에서 자신들이 얼마나 자유로운지를 자축하고 있다.

이것은 토마스 쿤이 지적했던, 상자 밖으로 나와 생각할 수 없는, 길드(guilds, 중세유럽의 동업자 조합) 회원들의 예상되는 행동이다. 길드 조합원들은 ‘위대한 신화’ 내의 하위신화들에 대한 끊임없는 노력으로, 자신을 바쁘게 만들면서, 자가-강화, 자가-지속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들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으면서도, 더 발전할 것으로 믿으며, 진실에는 관심이 없고, 다윈의 배지를 착용하지 않을 때의 불이익과 조롱을 두려워하며, 오직 자신들의 안녕과 이익만을 추구하는, 종교화 된 다윈교의 추종자들인 것이다.


*참조 : 밀란코비치 주기에 의한 빙하기 이론이 부정되었다. 

http://creation.kr/IceAge/?idx=1288349&bmode=view

유명 과학 잡지는 유효하지 않은 밀란코비치 빙하기 이론 논문의 기념일을 축하하고 있었다.

http://creation.kr/IceAge/?idx=1288351&bmode=view

빙하기를 초래한 노아의 홍수

http://creation.kr/IceAge/?idx=1288341&bmode=view

창세기 홍수에 의해 원인된 빙하기 

http://creation.kr/IceAge/?idx=1288327&bmode=view


자료실/대홍수/빙하기

http://creation.kr/IceAge

자료실/연대문제/젊은 우주와 지구

http://creation.kr/YoungEarth


출처 : CEH, 2020. 3. 19. 

주소 : https://crev.info/2020/03/geology-bold-steps-in-self-deception/

번역 : 미디어위원회

Tas Walker
2020-05-08

노아 홍수 동안 퇴적된 남아프리카 케이프 반도의 사암층 

(Cape Peninsula sandstones, South Africa, deposited during Noah’s Flood)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 타운(Cape Town)의 절벽을 자르고 나있는 채프먼스 피크 드라이브(Chapman’s Peak Drive) 도로에서는 케이프 반도(Cape Peninsula)의 산들을 형성하고 있는 평탄한 1,000m 두께의 거대한 퇴적지층의 일부를 볼 수 있다. 거친 입자들로 이루어진 사암층(sandstone)은 담황색인데 비해, 이암(mudstone)은 특유한 밤색(짙은 갈색)을 띠고 있다. 그 도로는 사암층과 아래에 놓여있는 화강암 사이의 접촉면을 따라 달리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케이프 타운의 채프먼스 피크 드라이브(Chapman’s Peak Drive) 도로에서 보여지는 마룬 이암층(Maroon mudstone beds)과 담황색의 사암층들.

지질학자들은 이 퇴적물을 그라프워터 지층(Graafwater Formation)이라 부르고 있다. 이 퇴적층은 70m 두께로 채프먼스 피크 드라이브를 따라 놓여있다. 그 위로는 특유의 밤색 이암층이 결여되어 있는 페닌술라 지층(Peninsula Formation)이라 불리는 또 다른 550m 두께의 퇴적층이 놓여있다.[2] 페닌술라 지층은 테이블 마운틴의 인상적인 절벽면과 채프먼스 피크 도로 위의 급경사면을 형성하고 있다.[2]


페닌술라 지층에 퇴적되어 있는 사암층들은 전 지구적 홍수였던 노아 홍수 동안에 예상되는 것처럼, 거대한 스케일로 엄청난 퇴적물들이 빠르게 퇴적되었음을 가리키는 많은 모습들을 가지고 있다.

1. 퇴적지층은 광대한 지역을 뒤덮고 있다. 지질도(geologic map)에 의하면, 테이블 마운틴 지층 그룹은 포트 엘리자베스 동쪽으로 700km 이상, 그리고 북쪽으로 거의 반린스도르프(Vanrhynsdorp)까지 300km나 멀리 확장되어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3] 이것은 노아의 홍수에서 예상되는 것과 같은, 매우 광대한 지역에서 진행된 지질학적 과정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2. 사암층들은 '놀랍도록 균일(amazingly uniform)”하다. 이러한 모습은 도로 절개지에서 보여질 수 있고, 또한 먼 거리에서 테이블 마운틴(Table Mountain)이나 열두 사도(Twelve Apostles)의 절벽과 같은 그 지역의 급경사면들을 바라볼 때 확인할 수 있다. 다시 한번 이것은 광대한 지역을 휩쓸어버렸던 강력한 지질학적 과정을 가리키고 있다.

3. 사암층의 층리들은 자주 꽤 두텁다. 어떤 것은 6m 두께나 된다.[4] 이것은 다시 한번 대홍수 격변에서 예상되는 것처럼, 풍부한 퇴적물을 동반한 거대한 물 흐름을 가리킨다.

4. 퇴적물들이 지속적으로 쌓여있는 모습은 지속적으로 해수면이 상승했음을 가리킨다. 그리고 두 지층 사이의 접촉면에 침식이나 퇴적 중단을 가리키는 그 어떠한 증거도 없다. 따라서 지질학자들은 그 퇴적층은 연속된 퇴적 과정을 나타내는 것으로 믿고 있다.[5] 

5. 대형 골(large trough)과 판상 사층리(tabular cross bedding)를 포함하여, 물 흐름을 가리키는 퇴적 구조들은 흔하다.[6]

6. 풍부한 파도 자국과 물결 자국(ripple marks) 등도 또한 물 흐름을 가리킨다.

7. 퇴적층들은 하중흔(load casts)을 포함하여 슬럼핑(slumping)의 증거를 보여준다.[6] 부드러운 진흙층 위에 떨어진 하나의 당구공이 어떻게 진흙 안으로 가라앉을 것인지 상상해보라. 모래가 부드러운 퇴적층 위에 퇴적되었을 때, 모래 덩이들은 아래에 놓여있는 진흙(mud) 안으로 가라앉아 하중흔을 형성한다. 이러한 모습들은 퇴적이 빠르게 일어나 퇴적물들이 아직 치밀해지지 않고 헐거웠음을 가리킨다.

8. 직경 70mm에 이르는 둥근 석영 자갈(rounded quartz pebbles)들이 간혹 자갈 역암층 렌즈를 형성하며, 사암층을 통해 분포되어 있다. 이러한 돌들은 그것을 운반하는 데에 물 흐름이 필요함을 가리킨다.    

주류 지질학자들은 이러한 거대 스케일의 물에 의한 퇴적 증거를 노아의 홍수와 연결시키지 않는다. 종종 그들은 이러한 증거들이 가리키고 있는 격변적 의미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그것은 그들의 생각에서 전 지구적 홍수가 실제로 발생했었다는 생각을 완전히 배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들의 해석 과정에서 홍수는 전혀 고려되지 않고 있다. 이것이 그들의 사고에서 하나의 커다란 맹점이 되고 있는 것이다.


대신에, 그들은 오늘날 관측되는 느리고, 점진적이고, 스케일과 에너지에 있어서 제한된 지질학적 과정들로써 그것들을 설명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들의 해석 과정은 그 퇴적층을 오늘날의 퇴적 환경과 조화시키려는 것이다. 그러나 당신이 상상할 수 있는 것처럼, 그러한 조화는 수많은 문제점들을 가지게 된다. 이들 테이블 마운틴 퇴적층의 경우에 대하여 여러 의견들이 제안되어 왔다. 그러나 그 퇴적층은 오늘날에 존재하는 그 어떠한 퇴적 환경과도 조화되지 않는다.    


한 제안은 퇴적물은 부분적으로 강의 삼각주와 얕은 바다에서 부분적으로 퇴적되었다는 것이다. 그라프워터 지층은 물이 있던 넓은 지역에 보호된 갯벌 환경에서(아마도 이암을 설명하기 위해서) 퇴적되었다고 추정하고 있다.[8] 풍부하고 잘 분류된 모래를 설명하기 위해서, 페닌술라 지층은 모래 해변과 사주를 가진 고에너지의 해안가 퇴적으로 설명하고 있다.[7]  


그러나 이러한 환경은 앞에서 기술한 많은 지질학적 특성들을 설명할 수 없다. 특히 흐르는 물에 의한 광대한 지역에 걸친 퇴적지층과 빠른 퇴적 모습들을 설명하지 못한다. 최근 지질학자들은 넓은 대륙 평원 위로 흘렀던 한 주요 망류하천계(braided river system)를 제안했다.[1] 오늘날 망류하천은 풍부한 퇴적물을 운반하고, 넓고 평탄한 자갈 많은 하천 수로를 형성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망류하천계는 퇴적지층의 두께를 포함하여 이들 퇴적층들이 보여주고 있는 많은 특징적인 모습들을 설명할 수 없다.  


노아 홍수는 흐르는 물을 포함하고 있다. 그것은 엄청난 퇴적물들을 퇴적시켰고, 지형을 격변적으로 침식시켰음을 의미한다.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홍수물은 대륙들을 포함하여 지구상의 거대한 지역을 뒤덮었다. 노아 홍수는 전 대륙이 물로 뒤덮여질 때까지 5개월이나 진행되었던 과정이었다 (창 7:24). 그리고 홍수물이 대륙에서 바다로 물러갈 때까지 7개월을 더 지속했다 (창 8:14~16). 남아프리카의 테이블 마운틴 그룹으로 쌓여있는 퇴적지층은 홍수물이 상승하던 노아 홍수 전반기 도중에 퇴적되었던 것이다. 그 증거는 생생하다.       



Further reading
Continent wide sedimentary strata
Mud experiments overturn long-held geological beliefs
Cape Town geology


References and notes
1. Compton, J.S., The Rocks and Mountains of Cape Town, Double Storey Books, p.58, 2004.
2. Compton, ref. 1, p. 60.
3. McCarthy, T. and Rubidge, B., The Story of Earth and Life: A Southern African Perspective, Struik Nature, Cape Town, p. 194, 2005. John Compton, ref. 1, has a geologic map on pp. 110–111 that also shows the geographical extent of the Peninsula Formation but his map does not extend as far as Port Elizabeth. Compton’s map on p. 17 shows the geographical extent of the Cape Supergroup which compares well with McCarthy & Rubidge’s.
4. Theron, J.N., Gresse, P.G., Siegfried, H.P. and Rogers, J., The Geology of the Cape Town Area, Department of Mineral and Energy Affairs, Republic of South Africa, p. 27, 1992.
5. Compton, ref. 1, p. 61.
6. Theron, et al., ref. 4, p. 29.
7. Theron, et al., ref. 4, p. 35.
8. It was long thought that mudstone required a long period of time in a still-water environment in order for the fine particles of mud to settle. However, recent laboratory experiments have shown that mud can deposit from flowing water (See Walker, T., Mud experiments overturn long-held geological beliefsJournal of Creation 22(2):14–15, 2008.)
9. Examples of interpreted ‘burrows’ can be found at Mervine, E., Chapman’s Peak Drive, South Africa, May 2011. Chapman’s Peak Nonconformity; http://georneys.blogspot.com/2011/06/chapmans-peak-nonconformity.html. Toward the bottom of the post are a number of photos of filled in burrows, or ‘trace fossils’.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com/cape-peninsula-sandstones

출처 - Creation, 2012. 7. 26.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429

참고 : 5419|5400|1493|4198|4473|4490|4607|4468|3948|4352|1292|1192|3773|5264|4211|4808|4304|4368|2104|5286|5260|2050|1906|2417|266|4235|4275|4363|4610|2419|4805|6535|6531|6508|6507|6462|6417|6431|6524|6415|6413|6330|6254|6255|6240|6228|6225|6223|6222|6136|6170|6104|6076|6030|5556|5973|5468|5958|5957|5951|5898|5527|5841|5737|5721|3595|5675

BiblicalGeology blog
2020-04-16

후퇴하는 홍수물에 의해 파여진 호주 시드니 지역 

: 수극으로 불려지는 협곡들은 노아 홍수를 증거한다. 

(Receding floodwaters carved Sydney landscapes Google shows)


여기에 노아 홍수의 후퇴하는 물과 관련된 매우 흥미로운 모습들을 보여주는, 호주 시드니 지역의 해수면 상승을 가리키는 지도가 있다.



.서쪽으로 80m 급경사(scarp, 단애)를 가지는 시드니 지역.

첫 번째 사진 : 80m 고도는 시드니 서쪽 급경사면(scarp, 단애)이 갑자기 꺼지는 고도이다. 해발고도 80m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장소들에서 중요한 것처럼 보인다. 그 고도는 호주 서부의 퍼스 지역 근처에도 또한 대략적으로 급경사면 경계를 남겨놓고 있다. 미국의 동부 해안에도 그 고도는 피드먼트(Piedmont) 주와 해안 평야 사이의 경계를 짓는 절벽 라인을 남겨놓고 있다.

석유 산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전 세계적으로 80m 고도는 오일이 풍부한 많은 지역의 경계를 나타내고 있음을 주목해왔다. 그것은 시드니 주변에 석유가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가? 사실, 시드니 지층(Sydney formations)의 아래 쪽은 석유와 가스를 포함하고 있다. (Three Sisters: evidence for Noah’s Flood을 보라). (노란색 = 80m 해발고도, 빨간색 = 800m, 오렌지색 = 940m 이다).


.시드니 근처의 세 자매봉 분지 북쪽의 수극들(water gaps)

두 번째 사진 : 해수면이 940~920m 에서 줄어들면서, 홍수 물은 시드니 배수 지역과 북쪽 배수 지역 사이를 분할시키며 북쪽 가장자리 근처를 터져나와 남쪽으로 대부분 배수되며 3개의 주요 수극들을 남겼다. 호주 중부에서 또한 많은 핑크 강(Finke River) 수극들과 에이리 호수(Lake Eyre) 고원은 940m 고도에서 나타나있다. (당신은 이 사진에서 핑크 강 지역을 볼 수 없지만, 구글 어스에서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노란색 = 80m 해발고도, 빨간색 = 800m, 오렌지색 = 940m 이다).


.시드니 서쪽의 수극과 단애들

세 번째 사진 : 노란색 = 620m, 오렌지색 = 320m, 빨강색 = 80m의 해수면을 가지고, 이제 배수는 동쪽으로 흘렀다. 그리고 동쪽으로 흐르면서 3개의 주요 수극들을 남겼다. 또한 80m 단애 서쪽에 320m 근처에 이차적인 계단식 대지(terrace)가 있는 것처럼 보인다.

시드니 지역 중 한 두드러진 특징은 이 지역이 부서지고 잘려져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미국 동부에 있는 것과 같이, 선형의 산맥을 자르고 통과한 종류의 수극들과는 매우 다르다. 그곳에서 수극들은 좁고, 배수는 매우 구조적으로 억제되어 있다. 시드니 주변에서 상황은 매우 다르다. 호주의 지질학자들은 이 지역의 배수는 구조적으로 억제되지 않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으며, 그들의 보고서에도 그것을 지적하였다. 작은 크기의 수극들이 풍부한 핑크 강과 플린더 산맥 지역과 같지 않게, 언뜻 보면 이 지역에서는 많은 작은 크기의 수극들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부서진(잘려진)' 모습은 쉴(Scheele)이 고여 있던 물이 낮은 바다로 배수되는 영향으로 설명했던 그랜드 캐년의 서쪽 측면에 있는 패턴과 유사하다(A receding Flood scenario for the origin of the Grand Canyon). 그는 이 과정에 대한 현대적인 한 작은 스케일의 유사 지형을 제시하였고, 급경사면을 가진 나뭇가지 모양의, 프랙탈 구조의, 분기된 계곡들을 어떻게 파낼 수 있는지를 보여주었다.


나의 동료 한 명은 이 사진들의 날카로운 급경사면들, 수극들, 협곡들에 대해 논평하였다. 이들 지형이 배수의 흐름을 추적할 수 있을 정도로 또렷하고 날카롭다는 사실은 그 지형이 오래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것이다. 만약 이 지형이 수천만 년의 나이를 가지고 있어서, 장구한 시간 동안 침식에 노출되어왔다면, 지형들은 매끄럽고 날카롭지 않아야한다는 것이다.



*참조

강이 산을 자르고 지나갈 수 있는가? : 노아 홍수의 후퇴하는 물로 파여진 수극들

호주의 글렌 헬렌 협곡은 어떻게 형성됐을까? : 전 세계의 수극들은 노아 홍수를 증거한다.

수극과 풍극은 노아 홍수 후퇴기 동안에 파여졌다.

호주 퍼스 지역의 지형은 노아 홍수를 나타낸다.

그랜드 캐니언의 형성 기원에 대한 “물러가는 홍수 시나리오” 1

그랜드 캐니언의 형성 기원에 대한 “물러가는 홍수 시나리오” 2

노아의 대홍수 동안에 계곡과 캐년은 어떻게 형성되었나?

노아 홍수의 물은 대륙에서 어떻게 물러갔는가?

전 지구적 홍수의 증거들로 가득한 이 세계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biblicalgeology.net/blog/receding-floodwaters-sydney-landscape/ 

출처 - BiblicalGeology blog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286

참고 : 5264|5260|4211|4805|4052|4303|4048|262|4198|4304|4368|4468|4471|4214|2104|1493|2050|6030|6076|6104|6228|6223|6240|6255|6413|6415|6422|6431|6462|6507|6508|6524|6531|6535|6542|6543|6545|6547|6551|6552|6558|6559|6563|6566|6638|6645

미디어위원회
2020-03-25

석탄층은 어떻게 형성됐는가?

(How Did Coal Seams Form?)

by Brian Thomas, PH.D.  


      달라스에서 콜로라도로 운전할 때면, 때때로 와이오밍 주의 거대한 석탄 매장지에서 채굴된 석탄을 가득 실은 열차가 지나가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석탄(coal)은 달라스 포트워스 지역의 8백만 명의 가정과 산업에 에너지원이 되고 있다.[1] 그 모든 석탄들은 어떻게 거기에 묻혀있는 것일까?

사람들은 석탄을 사용하고 있지만, 석탄의 기원에 대해서 거의 알지 못하고 있다. 석탄층은 여러 미스터리들을 갖고 있다. 시간을 거슬러 올라갈 수 없기 때문에, 과거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우리는 실험을 해볼 수 있고, 단서를 따라갈 수 있다.

표준 이야기는 어떤 단서를 제공할까? 토탄(peat, 이탄)은 석탄을 설명할 때, 매우 중요하다. 미국 지질조사국(United States Geological Survey)에 따르면, “토탄은 석탄의 전 단계이다.”[2] 그들은 그것을 어떻게 알았는가? 오늘날 토탄은 석탄을 형성하지 않는다. 토탄지(peat bogs)와 석탄층(coal beds)에는 둘 다 약간의 나무가 들어있지만, 다른 많은 차이점들이 있다.

예를 들어, 토탄지는 식물 뿌리로 가득 차 있지만, 석탄층에는 식물 뿌리가 보이지 않는다.[3] 그리고 오늘날 토탄지는 광대한 넓이로 확장되어있지 않지만, 석탄층은 주 규모의 광대한 넓이로 확장되어 있다. 또한 토탄지의 위쪽 표면은 약간의 상승부와 구덩이의 요철을 갖고 있지만, 석탄층들은 윗지층과 날카로운 경계면을 갖고 있다. 또한 (바다생물인) 상어는 토탄 늪지에서 수영하지(발견되지) 않지만, 석탄층에는 상어, 물고기, 공룡, 조개 화석들이 들어있다.[4] 이러한 관측 사실들은 어떤 실마리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단서들은 석탄에 대한 더 격변적인 기원을 암시한다. 1980년 세인트 헬렌산(Mount St. Helens)은 맹렬하게 폭발했다. 증기폭풍은 숲을 쓸어버렸고, 나무들을 부러뜨렸고, 화산성 이류에 의해 나무들은 호수로 운반되었다. 호수에 떠다니던 백만 그루 이상의 나무 줄기(trunks, 몸통)들은 출렁이는 호수에서 서로 부딪치며, 나무껍질(bark)들은 곧 벗겨졌고, 호수 바닥에 쌓이면서 토탄(석탄의 전 단계)이 만들어졌다. 대격변이었던 창세기 대홍수 동안에는, 막대한 량의 나무들이 홍수 물 표면에 거대한 섬처럼 떠다녔을 것이고, 부딪치면서 엄청난 량의 나무껍질들이 가라앉았을 것이고, 더 많은 토탄이 생겨났을 것이다.

미국 동부의 일부 석탄층은 거의 전부 나무껍질(tree bark)로 구성되어 있다. 세인트 헬렌산의 폭발보다 수천 수만 배나 더 큰 대격변이 이들 동부지역의 석탄을 만들었던 분류(sorting, 나무껍질을 벗겨내는) 과정을 시작했을 수 있다. 대양 바닥에 가라앉은 나무껍질들은 밀려오는 두터운 퇴적물에 의해서 빠르게 매몰되었을 것이고, 용암 분출 등은 석탄화에 필요한 열을 제공했을 것이다. 노아 홍수 동안의 식물들의 격변적 파괴와 분리 과정은 오늘날 광대한 넓이로 매장되어 있는 석탄층을 설명할 수 있는 것이다.

사람들은 나무, 진흙, 불을 가지고 누구나 석탄과 비슷한 숯(charcoal)을 만들 수 있다.[5] 지질학적으로 석탄과 숯은 모두 검은 색이지만, 석탄층은 작은 층 구조를 갖고 있다. 아무도 이것을 일으킨 원인을 모른다. 물과 석탄을 사용한 실험은 서로 다른 온도가 그것들의 화학적 변화를 초래했음을 시사한다.[6] 진화론자들은 매몰된 토탄에 장구한 시간을 추정한다. 그러나 대홍수 모델에 친화적인 연구자들은 언젠가 석탄 형성 과정을 재현할 수 있을 것이다.

미국 최대 석탄지대인 와이오밍 주의 Powder River Basin 석탄층은 두께가 최대 60m에 달하며 120km까지 확장되어 있다![7] 이 석탄에너지는 무더운 여름 북부 텍사스 주의 에어컨 사용을 위한 전력을 공급해주고 있다. 이와 같은 거대한 석탄층의 형성을 위해서는 엄청난 원인이 필요하다. 전 세계의 석탄층에 들어있는 고대 식물들의 파쇄, 세계적 분포, 매몰, 구워짐 등을 일으켰던 사건은 무엇이었을까?

성경은 노아 홍수 동안에 물이 온 땅을 덮었다고 분명히 알려준다.(창 7:19). 석탄의 기원에 대한 동일과정설적 설명은 많은 미스터리를 갖고 있지만, 석탄층의 단서들이 보여주는 것처럼, 성경에 기록된 거대 스케일의 대격변이었던 전 지구적 홍수는 합리적인 설명을 제공한다.


References

  1. Annual Estimates of the Resident Population: April 1, 2010 to July 1, 2018. U.S. Census Bureau. Posted on Factfinder.census.gov, accessed August 9, 2019.
  2. Peat. U.S. Geological Survey fact sheet. Posted on usgs.gov, accessed August 13, 2019.
  3. Austin, S. A. 1986. Mt. St. Helens and Catastrophism. Acts & Facts. 15 (7).
  4. Angel, B. Shark Fossil Found in Western Kentucky Coal Mine. WKMS. Posted on wkms.org April 7, 2011, accessed August 13, 2019.
  5. Primitive Technology: Charcoal. Posted on youtube.com February 19, 2016, accessed August 13, 2019.
  6. Gretener, P. E. and C. D. Curtis. 1982. Role of temperature and time on organic metamorphism. American Association of Petroleum Geologists Bulletin. 66 (8): 1124-1149.
  7. Scott, D. C. et al. 2011. Assessment of Coal Geology, Resources, and Reserves in the Northern Wyoming Powder River Basin. U.S. Geological Survey Open-File Report 2010-1294. Posted on pubs.usgs.gov.

* Dr. Thomas is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Ph.D. in paleobiochemistry from the University of Liverpool.

Cite this article: Brian Thomas, Ph.D. 2020. How Did Coal Seams Form?. Acts & Facts. 49 (3).


*참조 : 석탄 : 전 지구적 대홍수의 기념물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57&bmode=view

부러 잊으려는 벌레 : 석탄 속의 작은 바다벌레

http://creation.kr/Catastrophic/?idx=1288257&bmode=view

석탄층에서 발견된 상어 화석 : 석탄의 늪지 형성 이론을 거부하는 또 하나의 증거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276&bmode=view

세인트 헬렌산과 격변설

http://creation.kr/Catastrophic/?idx=1288229&bmode=view

석탄 : 젊은 지구에 관한 증거 

http://creation.kr/Catastrophic/?idx=1288244&bmode=view

석탄층에서 통째로 발견된 화석 숲 : 고생대 석탄기 숲에서 2억 년 후의 백악기 나무가?

http://creation.kr/Controversy/?idx=1294681&bmode=view

고대 석탄에서 발견되는 방사성탄소

http://creation.kr/IsotopeClock/?idx=1289176&bmode=view

젊은 지구에 비해 너무 많은 석탄?

http://creation.kr/Catastrophic/?idx=1288243&bmode=view

셰일오일과 셰일가스가 존재하는 이유는? : 광대한 셰일 층들은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고 있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281&bmode=view

석유, 셰일오일, 천연가스의 기원과 최근의 전 지구적 홍수.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282&bmode=view

한 시간 만에 만들어진 원유 : 석유, 석탄, 천연가스, 오팔, 다이아몬드, 금, 화석화, 종유석.. 등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단기간 내에 형성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61&bmode=view


출처 : ICR, 2020. 2. 28.

주소 : https://www.icr.org/article/how-did-coal-seams-form/

번역 : 미디어위원회

Michael J. Oard
2020-03-19

대륙에 발생되어 있는 대규모의 거대한 침식은 

대홍수가 휩쓸고 간 증거이다. 

(Massive erosion of continents demonstrates Flood runoff)


       수많은 식물과 동물들이 매몰되어 있는, 수 킬로미터 두께의 거대한 퇴적층들이 대홍수(보통 노아 홍수라 부름) 초기에 쌓였다. 퇴적물들은 고화(固化)되어 퇴적암이 되었으며, 생명체들은 화석으로 변했다. 그리고 산과 대륙은 올라가고, 계곡과 바다는 내려갔다(시편 104:6-9). 그 결과로 대홍수의 물이 대륙을 휩쓸고 빠져나갔는데, 때로는 매우 빠른 속도로 물러갔다. 이 기간을 ‘대홍수 후퇴기(퇴조조기)’(Recessive Stage of the Flood)라 부르며[1], 대홍수 기간의 거의 중간인 대홍수 시작 150일째 되는 날에 시작했을 것이다.[2] 그 결과 여러 대륙의 광대한 지역에서 대규모의 침식이 일어났다. 침식의 결과는 전 세계에 걸쳐 명확하게 관측될 수 있다.  

그림 1. 한때 퇴적암 고원 아래에 묻혀 있었던, 화성암의 침식잔류물인 미국 와이오밍 주 북동부의 데블스타워(Devils Tower, 악마의 탑).  
 

대륙 침식의 측정

특정 지역의 침식 정도를 추정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지만, 가장 직접적이며 전제(前提; assumption)가 적은 네 가지 방법이 있다. 첫 번째 방법은 미국 와이오밍 주 동북부의 데블스타워와 같은 침식잔류물(erosional remnant)의 높이와 관련이 있다(그림 1). 이런 침식잔류물들은 주변 암석들이 침식되고 난 후, 남아 있는 원암석(原巖石; original rock)의 일부이다. 침식잔류물의 바닥과 꼭대기 사이의 높이 차이가 침식 정도에 대한 최소 예측치가 된다. 이 방법에 비추어보아 데블스타워 지역에서는 적어도 350m 이상의 침식이 발생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침식의 최소치를 추정할 수 있는 곳이 다른 곳에도 많다. 데블스타워는 진정 경이로운 자연 경관이다.  

두 번째 방법은 거대한 융기된 돔의 중심부에서 침식의 양을 결정하는 것이다(그림 2). 둥근 돔(dome)을 이루고 있었던 경사퇴적층(tilted sedimentary layers)이 어디까지 연장되어 있었는지를 외삽법(extrapolating)을 이용하여 추정할 수 있다. (점선 이하가 침식된 것으로 추정).     

그림 2. 배사구조에서의 빠른 대홍수 침식 모형도

세 번째 방법은 지표나 지표 근처의 석탄의 등급(rank)을 조사하는 것이다. 석탄의 형성은 주로 온도와 관련이 있는데, 온도가 높을수록 등급이 높아진다. 즉, 낮은 온도에서는 갈탄(lignite)이 만들어지며, 온도가 상승함에 따라 역청탄(bituminous coal), 무연탄(anthracite coal)이 만들어진다. 온도는 식물의 매몰 깊이에 비례하기 때문에, 등급이 높은 석탄은 매몰 깊이가 더 깊었음을 의미하므로, 등급이 높은 석탄이 지표면에 있다는 것은 그 만큼 침식이 많이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온도 외의 요인들로 인해 계산이 복잡하기는 하지만, 석탄의 등급으로부터 경험적 추론이 가능하다. 지표면이나 지표면 가까이에 역청탄이나 무연탄이 있다는 것은 과거에 3,000~6,000m 지하였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역적 침식의 규모를 결정하는 네 번째 방법은—대륙붕, 대륙사면(大陸斜面), 대륙 고지대(高地帶)를 포함하는—대륙주변부(continental margin)의 퇴적암의 규모를 살펴보는 것이다. 대륙주변부 퇴적암의 배수지역(drainage area)이 평가될 수 있다면, 대략적인 침식의 총량을 알 수 있다.      


대륙에 발생되어 있는 거대한 침식

지표면에 석탄이 없다면, 미국의 ‘대평원(Great Plains)’처럼 전 세계에는 침식을 평가할 수 없는 곳이 많은데, 그 이유는 평평한 지형의 범위가 너무도 넓기 때문이다. 산악지역은 융기하는 동안 표토(表土) 퇴적암이 너무도 막대하게 침식되어, 얼마나 침식되었는가를 추정하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그러나 침식의 최소치(minimum erosion)를 직접 추정할 수 있는 많은 지역들이 있으며, 그것은 정말로 광대하다.  
     
337,000㎢의 면적을 차지하는 미국 남서부 ‘콜로라도 고원(Colorado Plateau)’의 두터운 퇴적암들은 돔(dome)과 분지(basins)로 단지 약간만 변형(습곡)되었다. 돔 부분은 심하게 침식되었다. 위에 언급한 두 번째 방법을 사용하여, 침식당한 돔 가장자리를 따라 퇴적암의 경사(傾斜)를 측정할 수 있고, 돔 위의 침식 정도를 계산할 수 있다. 이 방법으로 ‘콜로라도 고원’의 평균 침식량은 전체 지역에 걸쳐 2,500~5,000m라는 것을 알 수 있다![4]    

미국 동부 애팔래치아 산맥은 둥그스름한데, 그것은 막대한 침식을 의미한다. 침식의 양은 지표의 석탄 등급과 해안의 퇴적암의 양으로부터 추정해볼 수 있다.[5] 두 방법으로 구한 침식은 모두 6,000m 정도이다.     

과학 문헌들로부터 침식 추정치들을 훨씬 더 많이 알 수 있다. 북미의 다른 지역에서도 유사하게 침식이 거대하게 일어났음을 알 수 있다. 미국 애리조나 주 남부에서는 1,600m 이상이 침식되었다.[6] 캐나다 남부의 로키산맥과 산기슭의 작은 언덕들, 서부 평원으로부터 수천 m의 지층이 사라졌다.[7] 

그림 3. 영국 남동부 윌든 돔(Wealden Dome)의 융기와 침식. 돔 중심부가 1,500m 정도 침식되었다.  

호주의 지질학적 특징을 살펴보면, 호주 대륙은 심하게 침식되었음을 알 수 있다.[8] 예를 들면 호주 서부의 플린더스 산맥(Flinders Ranges)은 6,000m 정도가 침식되었다.[9] 유럽에서 영국의 웨일즈 산악지역은 3,000m 정도가 침식되었다.[10] 영국 남서부에서는 1,000~1,600m 정도가 침식되었다(그림 3)[11].     

파트리지(Partridge)는 남부 아프리카는 1,000~3,000m 이상이 침식되었다고 믿고 있다.[12] 남극대륙의 트랜스앤타크틱 산맥(Transantartic Mountains)의 맥머도(McMurdo) 지역 해변 260km를 따라 발생되어있는 4,000~7,000m 두께의 침식은 참으로 경이롭다.[13]   


계곡과 분지의 침식

데블스타워와 같은 침식 잔류지형은—주변의 퇴적암을 모두 침식하면서도, 다양한 이유로 데블스타워를 남겨 놓은—창세기 홍수로 설명될 수 있다.   

대홍수 후퇴기(the Recessive Stage of the Flood) 후반에, 더욱 많은 산맥과 고원들이 대홍수의 물 위로 드러나면서 더욱 많은 수로(水路)들이 생겼다. 이 때 침식에 의해 계곡과 깊은 협곡들이 형성되었다. 위의 방법과 똑 같은 방법을 사용하여, 두터운 퇴적암을 가지고 있는 계곡과 분지에서 침식의 최소치를 추정할 수 있다. 예를 들면 미국 로키산맥의 계곡과 분지는 수 천 미터의 퇴적암을 가지고 있지만, 표토는 침식되어 없어졌다. 침식성 잔재물과 침식된 돔에 근거하여, 위에 두 번째 방법으로, 지질학자들은 침식의 최소치를 평가했다.[14] 분지 침식의 평균 추정치는 와이오밍에서 850m, 콜로라도에서 1,520m, 뉴멕시코에서 1,000m에 이르렀다.

예를 들면, 미국 와이오밍 주 중북부의 빅호른 분지(Bighorn Basin)는 넓이가 21,000㎢이며, 퇴적암의 두께는 4,500~7,500m이다. 빅호른 분지 중앙에 있는 타트만산(Tatman Mountain, 그림 4)은 해발 1,899m이며, 분지 침식의 침식잔재물이다. 타트만산은 평평하며—물의 작용에 의해 둥근 돌들이 표면에 존재하는—평탄면(planation surface)의 일례이다.[15]

타트만산의 높이와 빅호른 분지의 동쪽 기울기에 근거하여 평가해보면, 침식 두께는 약 350m(서쪽) ~ 750m(동쪽)에 이른다. 침식된 퇴적암의 부피는 약 10,000㎦ 이다. 수백만 년에 걸쳐 서서히 침식이 일어났었다면 있어야 할 퇴적물이 동쪽 경사면에서 발견되지 않는다. 침식된 부스러기들이 대륙을 휩쓸어 깎아버렸으며, 현재는 멕시코 만 변두리에 두터운 퇴적암을 형성하고 있다.    

그림 4. 타트만산의 자갈로 덮여진 평탄면(gravel-capped planation surface, 멀리 보이는 배경 언덕). 빅호른 분지의 평균 430m의 침식을 가리키는, 아래쪽 자갈로 덮여진 평탄면에서 남쪽을 바라본 전경.   

그림 5. 미졸라 호수 홍수(Lake Missoula flood)에 의한 그랜드 쿨리(Grand Coulee)의 급격한 침식 시에 형성된 275m 높이의 수직벽을 가진 침식 잔류물인 스팀보트 록(Steamboat Rock).


침식은 빠르게 일어났다.

대륙의 침식은 빠르게 일어났으며, 세속 과학자들이 믿고 있는 것처럼 수백만 년에 걸쳐 서서히 일어나지 않았다. 지구상에 존재하는 수천 개의 침식잔류물들도 마찬가지다. 예를 들면, 데블스타워는 주변의 퇴적암이 모두 침식되는 수백만 년 동안 그대로 남아 있을 수 없다.[3] 가파른 경사면을 따라 많은 암석들이 미끄러져 내리고 떨어지기 때문에, 수직면의 침식은 수평면의 침식보다 훨씬 더 빠르다.[16] 더욱이 수많은 수직 균열(crack)이 있는 데블스타워는 결빙-해동 풍화작용에 취약하다. 폭풍우는 균열에 물을 채우고, 겨울에는 물이 얼고, 얼음은 팽창하여 균열의 크기는 커진다. 매년 겨울 돌이나 바위 덩어리들이 떨어져 내려 바닥에 쌓인다. 그리고 이러한 현상은 오늘날에도 관측되고 있다 :

1954년 11월에 데블스타워 가까이에 살았는데, 밤에 동결작용이 일어나는 동안 돌이나 바위 덩어리들이 테일러스(talus, 절벽 기슭이나 산 사면에 쌓여있는 절벽에서 떨어져 나온 모난 암석의 집합체)에 떨어져 부딪히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이러한 일은 대개 눈이 온 후에 일어난다. 해가 비치는 따뜻한 날 눈이 녹아서 물기가 데블스타워의 절리(節理; 암석의 갈라진 틈)[수직 틈새]에 들어간다. 어두워 진후, 물이 얼어서 팽창하여 지속적으로 데블스타워로부터 바위덩어리가 떨어져 나와 테일러스에 돌들은 점점 더 많아진다.[17]        

       
 그림 6. 대홍수 후퇴기 동안의 거대한 대륙 침식 모형도(drawn by Mrs. Melanie Richard).

데블스타워는 수만 년 내에, 넉넉잡아도 10만 년 내에 확실하게 파괴됐어야만 한다. 그러나 데블스타워는 수백만 년 동안 존재해왔다고 주장되고 있다. 데블스타워와 같은 침식잔재물들은—주변의 퇴적암을 침식하여 없애버리고, 데블스타워 만을 남겨 놓은—창세기 홍수로 설명될 수 있다. 데블스타워를 이루고 있는 화산암(향암, phonolite)은 (거대한 침식 시에) 주변의 퇴적암보다 더 단단했을 것이다.    


창세기 홍수의 강력한 증거

전 세계에 걸친 빠르고 광대한 침식(침식잔류물은 전 세계적이다)은 전 지구적인 창세기 홍수 후퇴기(Recessive Stage)에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은 현상이다. 빙하기가 절정일 때, 미국 서북부에 있던 미졸라 호수의 홍수가 발생했을 때처럼, 거대한 홍수는 침식잔재물을 남긴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18] 미국 워싱톤주 중부에 상부 그랜드 쿨리에 있는 스팀보트 록(Steamboat Rock)(그림 5)은 침식잔재물로서 275m 높이의 현무암 용암으로 된 고산(孤山, butte)이다.   (※ 역자 주: ① 그랜드 쿨리(Grand Coulee)는 Dry Falls를 경계로 상부, 하부 그랜드 쿨리로 나뉘어진다. ② 고산(孤山; butte): [미 서부나 캐나다의] (평원의) 고립된 산.)  
 
이러한 모든 침식 잔류 지형들은 대홍수 절정기에는 더 많은 퇴적층과 퇴적물이 대륙에 쌓여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그림 6). 대륙의 지표면이나 지표면 가까이에 드러난 암석들은 대홍수가 물러가던 시기인 대홍수 후퇴기(퇴조기)의 급속한 침식 후에 남아있게된 것들이다.   

한때 지구상에 일어났던 노아홍수 대격변의 어마어마함을 이해하게 된다면, 지구상의 여러 지형들이 새롭게 의미심장하게 다가오는 것이다 :

”믿음으로 노아는 아직 보이지 않는 일에 경고하심을 받아 경외함으로 방주를 준비하여 그 집을 구원하였으니”(히11:7).    
  


Related Articles
Eroding ages
It’s plain to see
The mountains rose
Noah’s long-distance travelers
The remarkable African Planation Surface
Visual evidence for Noah’s Flood
It’s time for evolutionist geologists to face the evidence


Further Reading
Geology Questions and Answers


References and notes
1.Walker, T., A Biblical geological model; in; Walsh, R.E. (Ed.), Proceedings of the Thir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technical symposium sessions, Creation Science Fellowship, Pittsburgh, Pennsylvania, pp. 581–592, 1994.
2.Oard, M.J., Continental erosion places the Flood/post-Flood boundary in the late Cenozoic, J. Creation 27(2):62–70, 2013.
3.Oard, M.J., Devils Tower can be explained by floodwater runoffJ. Creation 23(2):124–127, 2009; creation.com/landscape-erosion. See also Walker, T., Devils Tower and Bible glasses, Creation 24(3):20–23, 2002; creation.com/devils_tower.
4.Schmidt, K.-H., The significance of scarp retreat for Cenozoic landform evolution on the Colorado Plateau, U.S.A., Earth Surface Processes and Landforms 14(2):93–105, 1989.
5.Oard, M.J., Origin of Appalachian Geomorphology Part I: erosion by retreating Floodwater,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48(1):33–48, 2011.
6.Oard, M.J. and Klevberg, P., Deposits remaining from the Genesis Flood: Rim Gravels in Arizona,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42(1):1–17, 2005.
7.Bustin, R.M., Organic maturity in the western Canada sedimentary basin, International Journal of Coal Geology 19:319–358, 1991; Osborn, G., Stockmal, G. and Haspel, R., Emergence of the Canadian Rockies and adjacent plains: a comparison of physiography between end-of-Laramide time and the present day, Geomorphology 75:450–477, 2006. 8.Galloway, R.W., Introduction; in: Davies, J.L. and Williams, M.A.J. (Eds.), Landform Evolution in Australasia,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Press, Canberra, Australia, pp. 1–4, 1978.
9.Twidale, C.R. and Campbell, E.M., Australian Landforms: Understanding a Low, Flat, Arid and Old Landscape, Rosenberg Publishing Pty Ltd, Dural Delivery Centre, New South Wales, Australia, p. 195, 2005.
10.Small, R.J., The Study of Landforms: A Textbook of Geomorphology, second edition, Cambridge University Press, London, U.K., p. 266, 1978.
11.Jones, D.K.C., On the uplift and denudation of the Weald; in: Smith, B.J., Whalley, W.B. and Warke, P.A. (Eds.), Uplift, Erosion and Stability: Perspectives on Long-Term Landscape Development, Geological Society of London Special Publication No. 162, The Geological Society, London, U.K., p. 32, 1999.
12.Partridge, T.C., Of diamonds, dinosaurs and diastrophism: 150 million years of landscape evolution in Southern Africa, African Journal of Geology 101(3):167–184, 1998.
13.Sugden, D. and Denton, G., Cenozoic landscape evolution of the Convoy Range of Mackay Glacier area, Transantarctic Mountains: onshore to offshore synthesis, GSA Bulletin 116(7/8):840–857, 2004.
14.McMillan, M.E., Heller, P.L. and Wing, S.L., History and causes of post-Laramide relief in the Rocky Mountain orogenic plateau, GSA Bulletin 118(3/4):393–405, 2006.
15.Oard, M.,It’s plain to see: flat land surfaces are strong evidence for the Genesis Flood, Creation 28(2):34–37, 2006; creation.com/plain.
16.Twidale, C.R., Geomorphology, Thomas Nelson, Melbourne, Australia, pp. 164–165, 1968; Pazzaglia, F.J., Landscape evolution models; in: Gillespie, A.R., Porter, S.C. and Atwater, B.F. (Eds.), The Quaternary Period in the United States, Elsevier, New York, NY, p. 249, 2004.
17.Robinson, C.S. and Davis, R.E., Geology of Devils Tower, Wyoming, Devils Tower Natural History Association, p. 36, 1995.
18.Oard, M.J., The Missoula Flood Controversy and the Genesis Flood, Creation Research Society Monograph Books, Chino Valley, AZ, 2004.

 

*참조 : Flood Geology - Part 1 (youtube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72NpJ-mj7Jw

Flood Geology - Part 2 (youtube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rMBKL8OcB9Y



번역 - 홍기범

링크 - http://creation.com/continental-erosion 

출처 - Creation 35(3):44–47, July 2013

구분 - 5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76

참고 : 2231|4087|6030|5973|5429|5400|5399|5286|5285|4471|4453|4352|4211|4198|4052|5791|5709|5146|2750|4607|4798|4313|5675|5717|5721|5737|5841|5897|5958|5957|6170|6215|6222|6223|6225|6228|6255|6254|6311|6330|6422|6415|6417|6431|6462|6485|6507|6508|6524|6531|6535|6542|6543|6545|6547|6551|6552|6558|6559|6563|6566|6638|6645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