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판 이론 4 : 이론 평가 방법

수판 이론 4 : 이론 평가 방법 

(The Hydroplate Theory : How to Evaluate Theories)


    되풀이될 수 없는 관찰되지 않은 사건을 과학적으로 설명하기 위해서, 우리는 먼저 그 사건 이전에 존재했던 조건들을 가정해야만 한다. 이 가정된 초기 조건에서, 우리는 그 다음에 물리법칙이 초래할 지도 모르는 것들을 결정하기 위해 노력한다. 그리고 나서 제안된 설명을 평가하기 위해 세 가지 기준이 사용된다.


기준 1 : 과정 (Process)

만일 우리가 다양한 관측된 사실들을 훌륭하게 설명할 수 있다면, 그 설명에 대한 우리의 신뢰는 증가한다. 하지만, 만일 이러한 초기 상황과 물리법칙(또는 알려진 과정들)의 작용이 그곳에 없는 것들을 만들어야만 한다면, 그때는 이 설명에 대한 우리의 신뢰는 감소될 것이다. 예를 들면, 흥미롭고 자주 질문되는 “무엇이 공룡의 멸종을 초래했는가?” 라는 질문이 있다. 이것은 관측되지 않았고, 되풀이될 수도 없는 사건이다. 그러므로 기준 1 이 먼저 적용되어야 한다.


여기에서는 공룡 멸종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려고 시도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과학적인 이론을 평가하는 방법을 보여주기 위해 이 문제를 사용할 것이다. 공룡 멸종에 관한 일부 이론에서는 커다란 기후 변화를 가정하고 있다. 많은 종류의 기후 변화로 모든 공룡이 죽었을지도 모르는 반면, 우리는 또한 (기준 1 에 따라) 커다란 기후 변화로 인한 다른 결과도 살펴봐야만 한다. 현화식물과 많은 소형동물들은 커다란 기후 변화에 훨씬 더 약하다. 이러한 대부분의 동식물들은 공룡과 함께 멸종되지 않았기 때문에, “기후 변화” 이론(그리고 다른 공룡 멸종 이론)은 약해지는 것이다.


기준 2 : 극도의 절제 (Parsimony).

여기서 Parsimony는 '매우 적은 가정을 사용함‘ 을 의미한다. 만일 적은 가정으로 수많은 현상들을 설명할 수 있다면, 그 설명에 대한 신뢰는 커질 것이다. 반대로, 많은 초기의 조건들이 단지 몇몇 관측결과들을 설명하기 위해 가정되어야만 한다면, 또는 새로운 관측결과가 생길 때마다 새로운 가정들이 덧붙여져야 한다면, 이러한 설명은 거의 신뢰할 수 없을 것이다.


예를 들면, 어떤 사람들은 커다란 소행성이나 혜성이 지구에 충돌해서 모든 공룡들이 죽었다고 말한다. 희소 원소인 이리듐을 함유하고 있는 소행성이나 혜성은 몇 년 동안 햇빛을 차단하고, 지구상의 광합성을 줄이고, 공룡의 먹이사슬을 끊어버린 전 세계적 먼지 구름을 일으켰다는 것이다. 이 이론은 유럽, 뉴질랜드, 그리고 이리듐을 함유하고 있는 그 밖의 지역에 있는 점토층으로 뒷받침되고 있다. 이리듐이 풍부한 층들은 많은 공룡 화석 가까이에서 발견되며, 진화론적 가설에 따르면 약 6500 만년 전으로 추정된다. 지구에 충돌한 소행성, 또는 혜성은 많은 공룡 화석 근처에 있는 광범위한 이리듐 층들과 공룡의 세계적 멸종을 설명할지도 모른다. 바꾸어 말하자면, 하나의 초기 조건 (커다란 소행성 또는 혜성의 충돌)은 2 가지 중요한 관찰사실, 즉 공룡 멸종과 이리듐 층을 설명할 수 있다. 이것은 훌륭하다.


그러나 여기엔 몇몇 숨겨진 가정들이 있다. 이리듐이 때때로 운석에서 발견되는 반면, 그것들은 지금까지 결코 소행성이나 혜성에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왜냐하면, 그들은 결코 채취되거나, 포획된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충돌 이론의 지지자들은 소행성이나 혜성에는 많은 양의 이리듐이 있을 것으로(혹은 모든 운석은 소행성에서 왔다)고 가정해야만 한다.  그 후로 이리듐이 풍부한 다른 지층들이 원래 지층의 아래 위에서 발견되었다. 뒤이은 연구에 따르면 이리듐이 풍부한 그 지층들은 충돌 이론에서 주장하는 만큼 얇지 않으며, 충돌 화구로 알려져 있는 곳 부근에서는 대개 발견되지 않았다. 또한, 많은 해양 식물은 매일 햇빛을 필요로 한다.25 그렇다면 어떻게 공룡을 죽인 지구적인 먼지 구름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을까? 각 문제들은 새로운 가설들을 만듦으로써 풀릴 수 있다. 하지만, 기준 2 에 의해 이것은 이론에 대한 신뢰는 줄어들게 된다.


기준 3 : 예측 (Prediction)

만일 우리가 올바른 견지에서 보고 올바른 측정들을 한다면, 합리적인 이론은 우리가 곧 이해할 수 있는 비정상적인 것들을 예측하도록 한다. 실체화된 예측은 설명에 대한 우리의 신뢰를 크게 증가시킬 것이다. 발표된 예측들은 과학적 이론의 가장 중요한 평가이다. 진화론자들은 거의 예측을 하지 않는다.


“기후 변화”과 “충돌 이론”에 기초해서 어떤 예측이 만들어질 수 있는가? 만일 있다 하더라도 공개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은 거의 없다. 이것은 이러한 설명에 대한 신뢰를 불어넣지 않는다. 예측은 좀처럼 고대의 관측되지 않은 사건에 대한 설명을 수반하지 않는다.


하지만, 일부 예측은 충돌 이론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 예를 들면, 매우 큰 충돌 크레이터(crater)가 공룡이 멸종한 시기와 일치하여 발견되어져야 한다. 멸종은 크레이터 근처나, 적어도 크레이터가 있는 반구(hemisphere)에 집중되어야 한다. 하지만, 공룡의 죽음을 동반한 다른 생물들의 죽음이 전 세계적으로 균일하게 분포되어 있다는 점을26 반드시 인식해야만 한다.


수 년 동안, 적합한 어떠한 크레이터도 발견되지 않았다.27 그러다가 마침내 1990년에, 칙쇼루브(Chicxulub) 마을 근처에 중심점을 둔 충돌 지점이 멕시코의 유카탄 반도에 있다고 주장되었다. 진화론자들은 그 지점의 연대를 처음에는 공룡이 멸종하기 전 4-5천만년 전으로 정했었다. 그러나 눈에 보이는 어떠한 크레이터 형태도 없었다. 후에, 묻혀있다고 주장되었던 크레이터는 약간의 원형의 자기(magnetic) 및 중력(gravitational) 이상과 많은 상상, 그리고 공룡 멸종을 설명하고자 하는 욕망에 기초한 것이었다. 충돌을 지지하는 자들은 그 지역의 연대를 새롭게 정했으며, 실제에 있어서 칙쇼루브 지점 내와 그 주변을 시추하면 묻혀있는 충돌 크레이터(impact crater)가 드러날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그 뒤의 시추 자료는 어떠한 크레이터도 묻혀있지 않음을 보여주었다.28


다른 공룡 멸종 이론에는 훨씬 더 많은 문제점들이 있다. 여기서 우리의 목적은 이러한 질문을 제기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관측되지 않았고 되풀이될 수 없는 사건에 대해서 어떻게 과학적 논리가 적용되어야만 하는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다. 덧붙여 말하자면, 공룡 멸종에 관한 또 다른 이론(전 지구적 홍수와 그 뒤의 혹독한 조건을 포함한 이론)은 곧 명백해질 것이다. (공룡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276쪽에 있는 “공룡에 대해서(What about the Dinosaurs)'를 참고하시오.)


과학적 설명은 결코 확실하거나 최종적이 아니며, 과도하게 사용되는 “입증되었다” 라는 말도 어쩌면 수학이나 법정에서를 제외하면 결코 정당하지 않다. 과학이란 고대의 반복될 수 없는 사건들을 다룰 때는 훨씬 불확실하다. 왜냐하면 다른 알지 못하던 초기 조건이 더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아마도 우리는 물리적 결과(physical consequence)를 간과했거나, 물리 법칙을 부적절하게 적용했을 수도 있다. 분명히 우리는 결코 그 모든 자료를 가질 수는 없다.


불행하게도, 이것만이 우리가 과학을 사용해서 관측될 수 없고, 되풀이될 수 없는 사건을 이해하기 위해 바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예컨대 전설이나 성서 속의 모세의 설명과 같은 고대 기록들은 고대 사건의 진위에 대한 과학적 증거는 되지 않는다. 


그러한 기록들은 어떤 특정한 고대 기록을 신뢰하는 사람들에게 중요한 역사적 뒷받침을 제공할 것이다. 하지만 그것은 과학이 아니다. 여기서 우리의 방법론은 과학적 방법론이 될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cience.com/

출처 - CSC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419

참고 : 1407|1415|1417|1420|1422|1436|1437|1429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