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부한 금맥은 빠르게 형성될 수 있다

미디어위원회
2021-06-02

풍부한 금맥은 빠르게 형성될 수 있다

(Rich Gold Veins Can Form Rapidly)

David F. Coppedge



    보난자형 금광상(‘bonanza-type’ gold deposits)의 기원에 대한 오랜 미스터리가 해결될 기미가 보이고 있다.

금(gold)은 사람들이 초기부터 탐내온 귀금속이다. 금을 얻기 위해 전쟁을 벌였고, 멀리까지 찾아다니며, 땅을 파고, 흙을 물로 씻어내며, 그들을 부유하게 만들어줄 수 있는 금을 찾아 끝없이 돌아다녔다. 왕과 왕비들은 금관과 보석들로 부를 과시했고, 궁전을 금으로 아낌없이 치장했다. 금은 일부 개인들의 투자 대상이며, 일부 국가에서는 통화로도 사용됐다. 금은 잘 섞이고, 녹을 수 있기 때문에, 조각가, 보석가, 서예가들은 정교한 예술작품을 위해 금을 사용해왔다. 캘리포니아와 알래스카에 사람들이 금을 캐기 위해 몰려들었던 골드러쉬, 작은 당나귀에 운 좋게 캐낸 천연금괴(또는 황철광)를 싣고 가던 채굴자들, 새로운 금맥이 발견된 지역에 갑자기 생겨난 마을들, 그리고 폐광이 됐을 때 남겨진 여러 유령마을들을 기억할 것이다.

하지만 왜 지표면에 금이 있는 것일까? 금(원자번호 79, Au)은 대부분 불활성인 중원소로, 지구가 초기에 용융 상태였다면, 가라앉았어야만 한다. 어떻게 그것이 드문 "보난자(노다지)형" 광맥 속에 풍부하게 있는 것일까? 전통적인 설명은 열수분출공(hydrothermal vents)을 통해, 용액에 녹은 금이 지각 깊숙한 곳으로부터 어떻게든 1,500m나 상승해 올라왔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런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캐나다 맥길 대학(McGill University)의 5명의 지질학자들은 말한다.(McLeish et al., “Colloidal transport and flocculation are the cause of the hyperenrichment of gold in nature,” PNAS May 18, 2021 118 (20) e2100689118; DOI: 10.1073/pnas.2100689118) :

수성 복합체형성(aqueous complexation)은 금을 퇴적장소로부터 열수 광화 시스템(hydrothermal ore-forming systems)으로 운반할 수 있었던 유일한 수단으로서 오랫동안 여겨져 왔다. 이 가설의 주요한 약점은 고순도 금맥의 형성을 쉽게 설명할 수 없다는 것이다. 전형적인 광물 유체에서 금의 농도는 매우 낮다.(수십 ppb 정도). 그러나 이들 보난자형 금맥은 몇몇 천열수성(epithermal, 즉 열원 위) 및 조산운동성(orogenic, 즉 산들의 형성) 퇴적물에서는 퍼센트 농도로 들어있다.

그들의 해결책은 응집(flocculation)이다 : 매우 미세한 침전된 금 입자들이 더 큰 입자로 뭉쳐졌다. 그들은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에 있는 금이 매우 풍부한 브루스잭(Brucejack) 금광을 연구했고, 아래의 가설을 제안했다.

우리는 여기에서 브루스잭 금광의 석영-탄소 광맥에서 극도로 높은 금 농도를 설명할 수 있는, 콜로이드성 침전(colloidal precipitation), 운송, 엘렉트럼(electrum, 호박금)의 퇴적 모델을 제안한다. 이 모델에서, 엘렉트럼의 콜로이드들은 열수의 비등(boiling)에 반응하여 형성되고, 바닷물과 혼합되고, 응집되는 장소로 기계적으로 운반되었다.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이 모델은 반암(porphyry, 산성의 화성암) 환경에서 강한 감압(decompression)에 반응하여, 격렬하게 끓게 되고, 브루스잭 금맥의 얕은 지각까지(≤ 1,000m 깊이) 유체가 상승하고, 그곳에서 계속 끓게 되고, 바닷물과 섞이게 된다. 끓던 유체의 급속한 냉각, pH의 증가, fO2의 증가는 금의 극단적인 과포화와 콜로이드 입자의 형성을 야기시켰다... 퇴적물 전체에 퍼져 있는 공간적으로 구별된 수많은 장소들에서 이러한 응집(flocculation)은 대규모이지만 산발적으로 분산된 엘렉트럼 덩어리들을 가진, 유체 경로(광맥)의 국소적 막힘을 유발했고, 침전물 내 금의 국소적 과잉농축을 초래했다. 브루스잭에서 다단계의 광물화된 광맥과 열수 각력암(breccias)의 균열로 가득한 조직으로 증명된, 산발적 지진관련 단층 파열에 따른 지진 펌핑(seismic pumping)은 퇴적층을 통해 응집된 엘렉트럼 입자를 순환시키는 데 도움이 되었을 것이다.(그림 1B와 같이). 반복적으로 엘렉트럼으로 균열들의 막힘과 풀림은 새로운 입자들을 주입시켰고, 이 지진 펌핑은 점차적으로 균열들을 고농축 금맥으로 전환시켰고, 브루스잭에서 보난자형 금광 형성의 마지막이자 결정적인 원동력이 되었다.

만약 그들의 가설이 맞는다면, 금을 지각 표면으로 "올려놓고" 농축시켜 발견되도록 했던, 일련의 행운의 지질학적 상황에 대한 설명처럼 들린다. 따라서 한 중원소(금)는 독립적인 물리력들에 의해서 우리의 손에 오게 되었다. 사람에게 충분히 유용하지만, 가치가 있도록 충분히 희소하게 말이다.

저자들은 그러한 과정에 수백만 년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지 않았다. 그들은 "급속한(rapid)" 냉각을 말했고, 거대한 광상의 "급속한" 형성과 같은 "빠른" 과정에 대해서 말하고 있었다. 농축된 금광상의 빠른 형성은 또 다른 귀중한 물질인 다이아몬드의 급격한 상승을 기억나게 한다. 다이아몬드들은 지각의 훨씬 아래에 만들어진 것으로, 킴벌라이트(kimberlites)라고 불리는 암석으로 지표면으로 격렬하게 분출되었다.

금광상에 대한 이전 기사들도 참조하라.

▶ 금은 지질학적으로 순간적으로 형성될 수 있다. (15 Oct, 2006)

▶ 빠르고 풍부한 금이 가능하다 (20 Oct, 2015)

▶ 보석과 귀금속은 어디에서 유래했을까? (13 April, 2019)

또한 금은 제한적으로 어떤 생물학적 기능도 갖고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Evolution News의 "금은 어떤 목적이 있는가?(Does Gold Have a Purpose?)"를 참조하라. 

--------------------------------------------------

성경에서 금은 433번 언급된다. 분명히 이 광물은 세계 역사에 큰 영향을 끼쳤다. 그것은 하나님이 이 금속과 다른 귀중한 금속 및 광물들을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의도했다는 것을 암시한다. 동물들은 금을 채취하지 않는다. 오직 사람만이 금을 채굴한다. 사람은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만들어졌다는 것을 아시는 창조주는 사람이 창조적 본능을 갖고 있다는 사실도 알고 계셨다. 사람은 생물학적으로 필요한 것만이 아니라, 예술과 문화에서 필요한 것들도 사용한다. 모세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약속된 땅은 "네가 먹을 것에 모자람이 없고 네게 아무 부족함이 없는 땅이며 그 땅의 돌은 철이요 산에서는 동을 캘 것이라(신 8:9)“라고 말했다. 오직 사람만이 그러한 금속을 얻는 것에 관심을 갖는다.

또한 성경은 금을 순결함과 가치의 상징물로 말하고 있다. 금의 아름다움은 매우 매력적이어서, 그것은 하늘에 있는 새 예루살렘의 주요 요소가 될 것이다. 만약 하나님이 금을 그 분의 창조물 중 하나로 소중히 여기고, 그것으로 하늘을 장식하셨다면, 그 분은 분명히 그것을 그의 창조물 중 최고인 사람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하셨을 것이다. 이것은 그 분이 금을 지구 표면에 있도록 하는 방법을 알고 계셨음을 암시한다. 세속적 과학자들에 따르면, 금은 지구 표면에 존재하지 않아야 한다. 이것은 또한 우리 몸에 꼭 필요한 다른 모든 원소들이 특별한 행성(지구)의 표면에서 적절한 농도로 발견되는 이유이다. 당신은 아름다운 금에 대해 당신의 창조주에게 감사를 드려야할 것이다.


*참조 : 금 광상의 빠른 형성 메커니즘

http://creation.kr/Catastrophic/?idx=1289466&bmode=view

창세기 홍수의 황금 증거 : 금은 노아 홍수 동안에 어떻게 형성되었는가?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26&bmode=view

금 광상은 단기간에 형성되었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38&bmode=view

지구의 귀금속과 보석들은 어디에서 왔는가?

http://creation.kr/Earth/?idx=1868768&bmode=view

초고압 광물들은 동일과정설에 이의를 제기한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37&bmode=view

심해저 망간단괴들은 창세기 대홍수를 가리킨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68&bmode=view

장구한 연대와 모순되는 대양바닥의 망간 단괴들

http://creation.kr/YoungEarth/?idx=3058877&bmode=view

다이아몬드가 상온에서 몇 분 만에 만들어졌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5378312&bmode=view

다이아몬드가 며칠 만에 (실제로는 몇 분 만에!)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07&bmode=view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십억 년의 연대를 거부한다.

http://creation.kr/IsotopeClock/?idx=1289195&bmode=view

즉석 다이아몬드? : 새롭게 제안된 다이아트림의 격변적 형성 모델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24&bmode=view

다이아몬드 연구는 이들의 최근 형성을 가리킨다.

http://creation.kr/Catastrophic/?idx=1288271&bmode=view

지질학자들을 당황케 하는 마이크로 다이아몬드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21&bmode=view

천연가스가 만들어지는데 수백만 년의 시간이 필요했는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8277&bmode=view

석유, 셰일오일, 천연가스의 기원과 최근의 전 지구적 홍수.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282&bmode=view

오팔은 수주 만에도 만들어질 수 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45&bmode=view

오팔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수개월 만에 만들어진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81&bmode=view

살아있는 오팔을 만드는 해초의 발견

http://creation.kr/Plants/?idx=1291459&bmode=view

한 시간 만에 만들어진 원유 : 석유, 석탄, 천연가스, 오팔, 다이아몬드, 금, 화석화, 종유석..

등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단기간 내에 형성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61&bmode=view

브롬이 없다면, 생물들은 존재할 수 없었다 : 생명체가 존재하기 위한 필수적 원소는 28개 

http://creation.kr/Influence/?idx=1289960&bmode=view

화학 원소 주기율표와 하나님의 질서 

http://creation.kr/IntelligentDesign/?idx=1291745&bmode=view


출처 : CEH, 2021. 5. 21.

주소 : https://crev.info/2021/05/rich-gold-veins-can-form-rapidly/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