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절벽으로 고립된 산의 생물들은 진화를 부정한다. : 격리된 생물들의 낮은 유전적 차이가 의미하는 것은?

절벽으로 고립된 산의 생물들은 진화를 부정한다. 

: 격리된 생물들의 낮은 유전적 차이가 의미하는 것은? 

(Brazil’s Islands in the Sky Defy Evolution)


     남미의 깎아지른 절벽을 가진 (지질생태학적으로) 고립된 납작한 산들은 진화에 대한 자연적 실험실이 됐어야만 한다. 그러나 그렇지 못한 이유는 무엇일까?

브라질 북부와 베네수엘라 및 가이아나에 걸쳐 있는 판테푸이(pantepui) 지역은 지구상에서 가장 고립된 생태 환경의 일부를 가지고 있다. 테이블 산(table mountains, tepui, 테푸이)은 너무도 외지고, 접근하기 어려워서, 사람들이 달보다도 적게 방문했을 수 있다. 사면이 1,000m에 이르는 깎아지른 절벽이기 때문에, 진화론자들은 그 생태학적 서식지가 진화에 대한 자연적 실험실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왜냐하면, 테푸이 꼭대기에서 고립되어 겨우 살아가는 생물들은 다른 곳에서 사는 생물들과 유전자를 공유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 사암층은 15억 년 된 것으로  말해지고 있고, 테푸이가 분리되어 고립된 시기는 중생대 백악기부터로 평가되고 있기 때문에, 꼭대기에 고립된 생물들은 진화하여 다양화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가졌을 것이다.
 


이러한 ‘종 분화의 이상적인 탁아소(ideal nursery of speciation)’는 하나의 자연적 실험실이 되어, 수백 수천만 년 동안의 진화를 살펴볼 수 있는 기회로서 과학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한 국제 연구팀이 17곳의 테푸이들을 방문하여 양서류와 파충류들을 채집하고, 그들의 유전자들을 서로 비교하는 힘든 작업을 수행했다. 연구자들은 서로 매우 큰 유전적 차이를 기대했다. ”만약 각 테푸이 정상지역이 정말로 고대의 남아있는 고유지역이었다면, 이들 생물군에 대한 계통발생학적 분석은 유전적으로 구별되는, 육상에 사는 가까운 친척에는 없는, 각 테푸이 별로 독특한 개체군으로 확인될 것이다.” 그러나 결과는 그렇지 않았다. 그들은 표면상으로는 ”현재 서로 구별된 종으로 인식되는, 그리고 현저한 표현형의 차이를 보여주는 가장 적은 유전적 거리의 일부가 개체군에서 관찰되었다”고 말했지만 말이다. 이 논문은 2012년 8월 7일 Current Biology 지에 게재되었다.[1]    

이들 생물이 분리되었다고 추정되는(백악기 이후) 장구한 시간에 기초하여 상당한 다양성이 기대됐었다. 하지만 연구자들이 ”다른 속도로 진화하는 두 개의 미토콘드리아 유전자 조각을 분석”했을 때, 매우 놀랐다. ”각 정상부위 지역에 사는 생물 종들의 개체군은 다른 정상부위에 사는 개체군과(e.g., Oreophrynella), 또는 주변 고지대에 사는 개체군과(e.g., Tepuihyla) 매우 일치하였다”. 차이의 대부분은 1% 미만이었다. ”두 유전자에서 비교정 쌍 거리(uncorrected pairwise distances)는 예상과는 다르게, 여러 테푸이 정상부위 생물 종들 또는 개체군 6그룹 중 5그룹(Stefania 만 예외)에서 제로에 가깝도록 낮은 유전적 분기를 가리켰다. 그리고 구별된 종으로 기술된 일부 정상부위 생물 종들 또는 고지대 개체군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이러한 이론과 관측 사이의 극적인 충돌로 인해, 과학자들은 이를 설명할 수 있는 개념을 발명해내야만 했다. 누구도 개구리와 뱀이 한 테푸이에서 다른 테푸이로 자력으로 이동했다는 생각은 하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한 생각은 1천 미터의 절벽을 내려와서, 낮은 고도의 완전히 다른 생태계를 횡단한 후에, 다시 1천 미터의 절벽을 기어 올라가야하는 것을 의미한다. 과학자들은 다른 옵션을 바라보고 있었다 :

만약 그 테푸이들이 자주 언급되는 것처럼 정말로 오래되었다면, 정상부위에 사는 현존하는 동물군의 젊은 (유전적) 나이는 정상부위 동물들 사이의 능동적 분산, 또는 수동적 분산(새와 태풍 등에 의한)에 의해서만 설명될 수 있다. 테푸이 정상부위과 같은 고도로 특별한 생태학적 적소(ecological niche)에 살아가는 몇몇 생물들은 능동적인 분산에 매우 제한적이다. 예를 들어 대부분의 Oreophrynella(두꺼비) 종은 빈약한 식물상을 가지는 암석질의 서식지를 독점적으로 점령하고 있다. 각 테푸이들은 백악기에서부터 신생대 제4기의 범위를 가지고 고립되었다고 평가되고 있다. 광범위한 생물학적 연구는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가장 젊은 테푸이가 낮은 유전적 다양성을 보인다면, 분단분포(vicariance, 지형학적 고립)는 종 분화의 하나의 가능성 있는 메커니즘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그 메커니즘과 관계없이, 우리의 연구는 특정 서식지인 정상부위에 제한적으로 살아가는 소형 척추동물들까지도, 대체적으로 단일 테푸이 고유성을 만들지 못하면서, 유전자 흐름을 최근까지 유지해 왔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기서 연구된 몇몇 생물군(e.g., Oreophrynella and Stefania(개구리))은 판테푸이 지역에 제한된 계통유전학적 구별된 가계를 나타냄으로써, 이 지역은 대체적으로 여전히 높은 수준의 고유성(endemism)의 저장고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전문용어를 치워버리고, 이 문장에서 과학자들의 놀라움을 명백히 읽어내야 한다. 그들은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장구한 연대 개념에 갇혀있다. 문제는 테푸이가 오래 되었다고 생각하는데서 발생한다. 그들은 지질학자들이 테푸이의 분리가 수천만 년 전에 일어났다고 말하고 있기 때문에, 이것을 벗어나지 못한다. 진화론에 의하면, 육상에 살던 소 같은 생물이 고래로 진화하여 바다로 되돌아간 시간(2천만 년)은 이 시간보다 더 적다. 테푸이 정상에서 살아가는 동물군의 유전적 나이는 젊어 보인다. 이것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연구자들은 능동적 또는 수동적 분산을 고려하고 있었다. 아마도 태풍이 한 테푸이에 살던 개구리를 수마일 떨어져 있는 다른 테푸이로 날려 보냈고, 그곳에서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그 개구리는 계속 살아왔을까? 아니면, 커다란 새가 이쪽 정상에서 발톱에 뱀을 붙잡고 가다가 저쪽 정상에서 떨어뜨리는 일이 발생할 수 있었을까?

그들의 최선의 추론은 테푸이의 고립 시기를 가장 적은 시점(신생대 제4기, 2백만년 전)으로 선택하는 것이었다. 이 젊은 시기에 대한 광범위한 생물학적 연구는 이루어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연구자들은 멸종은 빙하기에 일어났을 것이며, 정상부위에 고립된 생물들은 최근에 진화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설명은 다른 의문들을 불러일으킨다. 그 암석 지층이 15억 년 된 것이라면, 그렇게 최근에 이 산들을 하늘로 들어 올린 것은 무슨 사건이었는가? 왜 17개의 테푸이들 중에서 고유성(endemism, 독특한 동물상을 가지는 고립된 개체군)을 보여주는 것은 예외적으로 소수에 불과한가?    
 
테푸이의 수수께끼에 대한 그들의 대답은 단지 제안일 뿐이다. 테푸이들은 ‘종 분화의 이상적인 탁아소’로서 자격을 얻지 못했지만, 전체 판테푸이 지역은 그와 같은 곳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그들은 긍정적인 말로 마무리하면서 희망하고 있었다. 연구자들은 그 일을 다른 사람들에게 남겨놓고 있었다.


1. Kok, McCulloch et al., 'Low genetic diversity in tepui summit vertebrates,” Current Biology Volume 22, Issue 15, R589-R590, 7 August 2012.



이 연구는 그랜드 캐년의 고립된 뷰트(buttes, 고산)의 생물군을 조사했던 수십 년 전의 한 연구와 유사하다. 특히 정상 부위에 숲을 가지고 있는 시바 템플(Shiva Temple)은 유전적으로 수백만 년 동안 고립되었다고 생각됐었다. 그러나 브라질의 테푸이처럼, 그곳에서 어떠한 진화도 발견되지 않았다. 만물의 기원을 진화로 설명하려는 진화론자들의 테푸이에 대한 연구가 실패로 끝났다는 사실을 당신이 교과서나 TV에서 들을 수 없다는 사실은 슬픈 일이다. 

테푸이에서 관측된 사실은 최근 창조, 전 지구적 홍수, 한 번의 빙하기와 양립될 수 있다는 것을 크리스천들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개념은 오늘날의 진화론적 과학에 의해서 철저히 배제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개념을 지지하는 증거들은 무수히 쌓여가고 있다.  


*참조 : SHIVA TEMPLE: ISLAND IN THE SKY?
This paper is a review of the history of the 1937 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expedition to Shiva Temple, a butte in the Grand Canyon. The purpose of that study was to search for evolutionary development of animals isolated on this 'sky island,' as it was called. Preparations for the work and the actual expedition itself were noted by global publicity regarding the expected, positive, evolutionary implications. When it was finally determined that no significant differences were observed in Shiva's population of small mammals, the isolation of Shiva and its status as a 'sky island' were called into question. A sequel to this paper will examine preliminary research data consistent with significant and recent biological isolation of Shiva and the implications this has for the age of the Canyon itself. - JOHN R. MEYER, CRSQ Abstracts, Volume 24, Number 3


진화는 없었다 (No evolution) : 그랜드 캐년의 북쪽 가장자리에 사는 다람쥐(squirrels)들과 남쪽 가장자리에 사는 다람쥐들은 약간의 점진적인 변화를 보이는 아종들이다. 그들의 주된 차이점은 털 색깔(fur color)이다. 만약 이 종들이 적어도 500만년 동안 지리적으로 격리되어 있었다면, 왜 그들은 더 많은 진화들을 하여 구별된 모습을 보이지 않는가? 사람은(한 세대의 길이도 다람쥐보다 훨씬 길다) 같은 기간 동안에 원숭이 같은 조상으로부터 진화했다고 진화론자들은 주장하고 있지 않은가.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2912>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2/08/brazils-islands-in-the-sky-defy-evolution/

출처 - CEH, 2012. 8. 9.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460

참고 : 4217|4630|4800|4503|4224|4426|4604|5094|3730|5357|5458|5134|5000|5043|3382|3615|4998|6489|5274|5284|5319|5323|5383|5437|5450|5459|5465|5494|5497|5503|5539|5563|5629|5719|5724|5755|5827|5901|5909|6048|6054|6060|6087|6088|6122|6096|6128|6129|6147|6242|6276|6296|6333|6345|6364|6372|6410|6411|6419|6421|6426|6445|6461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