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와 ‘오랜 연대’의 증거는 없다 : 아시아 동부와 북아메리카 동부의 유사한 생물 종들

진화와 ‘오랜 연대’의 증거는 없다. 

: 아시아 동부와 북아메리카 동부의 유사한 생물 종들.

(No evidence of evolution and ‘deep time’)


      아시아 동부와 북아메리카 동부에서는 많은 유사한 식물과 동물들이 발견되지만, 그들 사이의 지역에서는 발견되지 않는다.(그림 1). 이들에는 거미, 노래기, 말벌, 민물고기, 그리고 150종 이상의 서로 다른 종자식물(seed plants)들이 포함된다.[1, 2] 진화론자들은 수백만 년 전, 북부 지역은 더 따뜻했고, 아시아 동부 및 북아메리카 동부는 하나의 연속된 식물과 동물 분포의 부분이었다고 말하면서 이것을 설명하려고 노력한다.(그림 2). 그리고 약 5백 만 년 전에, 기후는 냉각되었고, 식물과 동물들은 분리되었다고 말한다.(그림 1).[3]


그림 1. 아시아 동부 및 북아메리카 동부의 야생 동물들 사이에는 많은 유사점이 있다.


그림 2. 아시아 동부 및 북아메리카 동부에서 발견되는 유사한 생물 종 및 동일한 생물 종들은 이 두 영역이 한 때 하나의 연속된 식물과 동물 분포 지역이었음을 가리킨다.


그림 3. 북아메리카에서 발견되는 난초과의 Pogonia ophioglossoides(좌)와 아시아 동부에서 발견되는 Pogonia japonica(우)(큰방울새난).


그림 4. 나란히 자라고 있는 Pogonia ophioglossoides(좌)와 Pogonia japonica(우).

이 두 지역의 식물들과 균류(fungi) 사이의 놀라운 유사성은 진화론자들과 '긴 연대'에 대한 믿음에 있어서 심각한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아시아 동부와 북아메리카 동부에 있는 일부 식물들과 균류는 너무도 유사해서 그들은 동일한 종으로 분류되기도 한다.[4, 5] 다른 생물들도 서로 다른 이름의 종으로 분류되고 있지만, 아마도 그렇게 되지 말았어야만 했다. 예를 들어, Snake Mouth Orchid는 북아메리카 동부 지역에서 발견되었을 때 Pogonia ophioglossoides로 명명되었고, 아시아 동부에서 발견되었을 때는 Pogonia japonica로 명명되었다.(그림 3). 그러나 동일한 조건하에서 자랐을 때 그들은 서로 구별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난다.(그림 4).
 
Sacred Lotus(연꽃, 아시아 동부)와 Yellow Lotus(황련, 북아메리카 동부)는 두 개의 서로 다른 종 Nelumbo nucifera와 Nelumbo lutea로 분류된다.(그림 5).[6] 그러나 그들의 교잡형은 번식능력(fertile)을 가지고 있어서, 다시 한번 그들이 실제로 동일한 종임을 나타내고 있다.[7]

이 두 지역의 식물들과 균류 사이의 놀라운 유사성은 진화론자들과 그들의 '긴 연대'에 대한 믿음에 있어서 심각한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왜냐하면 수백만 년에 걸쳐서 자매 종(sister species)이 대륙과 대양으로 분리되어 먼 거리에서 오랜 시간 떨어져 살았다면, 다른 특성들을 진화시켰을 것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진화론에 따르면, 인간의 조상은 약 6백만 년 전 원숭이 같은 동물에서 분리되었다. 당시와 현재 사이에서, 진화적 과정이 그러한 하등한 생물을 오늘날의 인간으로 바꾸어버린 수많은 변화들을 일으켰다고 주장하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왜 그 기간과 같은 기간 동안에 아시아 동부 및 북아메리카 동부의 식물들과 균류들은 전혀 진화나 변화가 없었는지를 설명해야만 하는 것이다. 이것은 매우 곤란한 문제이다.


그림 5. 북아메리카에서 발견되는 Nelumbo lutea(좌)와 아시아 동부에서 발견되는 Nelumbo nucifera(우). 그들의 교잡종은 번식능력이 있으며, 그들은 실제 동일한 종임을 가리키고 있다.

그러나 이 두 지역의 야생 생물들 간의 유사성은, 성경적 창조론자에게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왜냐하면 오늘날 지구에서 발견된 서식지 중 어느 것도 성경 창세기 6~8장에 기록된, 전 지구적 홍수가 있었던 시기인 약 4,500년 이상은 될 수가 없기 때문이다. 노아 홍수 직후에 고위도에 존재했던 일시적인 온화한 기후에 기인하여, 아시아 동부와 북아메리카 동부를 연결하는 연속적인 식물과 동물의 분포는 가능하다.(그림 2). 이 지역은 뒤따른 빙하기와 이어진 온난화에 이은 해수면의 상승으로, 홍수 후 약 800년 경에 두 개의 지역으로 나누어졌을 것이다.[8] 


그림 6. 중국과 북아메리카의 로키산맥 동쪽 모두에서 자생하는 동일종 버섯인 Tylopilus alboater (그물버섯).

그림 7. 일본과 북아메리카 동부에서 발견되는 남색 젖버섯 Lactarius indigo.


Related Articles
Genetics and geographical distribution
 Biogeography
Plants and animals around the world
Migration after the Flood


References and notes
1.Wen, J., Evolution of the eastern Asian and eastern North American disjunct distributions in flowering plants, Annual Review of Ecology and Systematics 30:421-455, 1999.
2.Quian, H., Foristic relationships between eastern Asia and North America: test of Gray’s hypothesis, The American Naturalist 160(3):317-332, 2002.
3.Xiang, Q. et al., Timing the Eastern Asian–Eastern North American Floristic Disjunction: Molecular Clock Corroborates Paleontological Estimates, Molecular Phylogenetics and Evolution 15(3):462–472, 2000; cals.ncsu.edu/plantbiology/Faculty/xiang/Xianglab/www/Papers/XiangSoltis2000.pdf.
4.Ref. 2, p. 318.
5.Hongo, T. And Yokoyama, K., Mycofloristic ties of Japan to the continents, Memoirs of the Faculty of Education of Shiga University 28:75-80, 1978; libdspace.biwako.shiga-u.ac.jp/dspace/bitstream/10441/3581/2/SJ07_0028_076A.pdf.
6.botit.botany.wisc.edu/courses/systematics/family_index/Family_Pages/Family_N_O/Nelumbonaceae.html.
7.Xue, J. et al., Polymorphic chloroplast microsatellite loci in Nelumbo (Nelumbonaceae), American Journal of Botany e240-e244, 2012.
8.See Batten, D., ed., The Creation Answers Book, Creation Book Publishers, Queensland, Australia, ch. 16, 2009; creation.com/images/pdfs/cabook/chapter16.pdf.



번역 - 문흥규

링크 - http://creation.com/biogeography-against-evolution

출처 - Creation 35(4):40–41, October 2013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878

참고 : 5527|5468|5390|3285|3204|4512|2201|4326|3964|4229|3829|4357|4111|4017|5400|5264|4198|5841|54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