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초기의 턱 있는 판피류 물고기도 이빨을 가지고 있었다. 

(New Jaws Sequel Has Evolutionists Teething)


     판피류(placoderm) 물고기 화석에 대한 분석 덕분에, 이빨의 진화 시기는 더욱 초기로 내려갔다.

Science 지의 과학뉴스(ScienceShot)에 따르면, ”고대의 턱은 진정한 이빨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Live Science 지는 ”깨물기의 진화: 고대 판피류 물고기도 역시 이빨을 가지고 있었다”는 제목으로 보도하고 있었다. PhysOrg 지는 ”우리의 예쁜 미소의 진화적 기원을 찾아서”라는 제목의 기사를 그림과 함께 보도하고 있었다.    

작가에 의해서 연출된 상어처럼 생긴 물고기의 미소는 꽤 이쁘게 보인다. 그러나 진화론의 예측과는 어긋나는 것이었다. Science 지는 말하고 있었다 : ”치아와 턱의 진화론적 기원은 오랫동안 신비의 베일에 가려져 있었지만, 새로운 연구 결과는 가장 초기의 턱을 가진 척추동물도 씹을 수 있었음을 보여주었다.”

판피류 물고기는 진화론적 연대로 3억6천만~4억2천만 년 사이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제 척추동물의 이빨은 예상보다 훨씬 더 일찍 출현했다는 것이다. 판피류의 치아는 뿌리를 가지고 있지 않고, 턱뼈 밖으로 자라있었지만, 분명히 커다란 것을 물 수 있도록 적응된 치아였다. 그것이 의미하는 것은 턱에는 처음부터 이빨이 있었다는 것이다. 즉, 이빨은 나중에 추가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최초의 턱 있는 척추동물은 이빨이 없었을 것이라고 오랫동안 생각해왔다. 즉, 이빨이 없는 턱을 가지고 있었고, 흡입을 통한 식사(suction-feeding)로 먹이를 취했을 것으로 추정해왔었다.” 영국 브리스톨 대학의 고생물학자인 필립(Philip Donoghue)은 LiveScience 지에서 말했다.

필립은 이 연구가 ”이빨의 기원에 관한 논란을 해결하였다”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그것은 턱과 이빨의 기원을 동시에 설명해야하는 더욱 어려운 도전을 야기시키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Live Science 지는 말했다 : ”가장 초기의 턱 있는 척추동물도 이빨을 가지고 있었다는 이 발견은 턱의 진화와 함께, 또는 턱의 진화 후 바로 이빨이 진화했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Nature 지에 게재된 논문에 의하면, 연구의 저자들은 턱이 먼저 진화되고, 이어서 치아가 진화됐을 것으로 믿고 있었다. 그러나 그들의 결론은 어떤 돌연변이들이 일어나 처음부터 기능적 치아들이 만들어지고, 깔끔하게 정렬시킬 수 있었는지를 설명하는 데에 실패하고 있었다.



이 물고기는 살아가는 데에 완벽하게 적응한 것처럼 보인다. 계획도 없고 목적도 없는 생각도 없는 무작위적 복제 오류인 돌연변이들에 의해서 모든 것들이 우연히 생겨났다는 진화론은 증거는 없고 단지 이야기로만 존재하는 것처럼 보인다. 이빨이 없는 턱으로는 아무 것도 물을 수 없다. 진화론은 진정한 과학에 붙어사는 기생충이다.



*참조 : 턱 있는 최고(最古) 물고기, 이빨도 가득 (2012. 10. 19. 동아일보)
http://news.donga.com/Inter/New/3/02/20121019/50231548/1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2/10/new-jaws-sequel-has-evolutionists-teething/

출처 - CEH, 2012. 10. 19.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498

참고 : 4306|5026|774|1106|2013|2185|3902|3811|3714|3631|3226|2171|5309|4528|4565

캄브리아기의 엽족동물이 석탄기에서 발견되었다. 

: 2억 년(?) 동안 변하지 않은 부드러운 몸체의 동물.

(Cambrian Soft Animal Survived Unchanged 200 Million Years)


      부드러운 몸체의 엽족동물 화석이 미국 일리노이주 석탄기 지층에서 발견되었다.

엽족동물(lobopodian, ‘lobe-footed’)은 캄브리아기의 폭발(Cambrian explosion)로 등장하는 부드러운 몸체(soft-bodied)의 원통형 다리를 가진 벌레 같은 동물이다. 캄브리아기 지층인 캐나다의 버제스 셰일(Burgess Shale)에서 발견된 적이 있지만, 가장 유명한 화석은 스웨덴에서 발굴된 것이다. 이들 캄브리아기 폭발 동물의 고전적 분류학은 혼란스럽다. 일부 진화론자들은 엽족동물은 현대의 완보동물(tardigrades, water bears, 물곰)의 친척, 또는 절지동물의 조상으로 생각하고 있다. 엽족동물은 캄브리아기 중기에 멸종됐다고 고생물학자들은 생각했었다. 그러나 이제 정교하게 보존된 한 엽족동물 화석이 미국 일리노이 주의 석탄기(Carboniferous) 지층에서 발견된 것이다. 이 화석은 유조동물(onycophorans)과 관련 없는 것이었다. Current Biology 지(2012. 9. 25)는 이렇게 보고하고 있었다[1] :

절지동물과 가장 가까운, 벌레 모양의 부드러운 몸체를 가진 동물들의 비단일계통 집합인 엽족동물은 긴 다리와 짧은 다리의 두 가지 형태가 있다. 살아있는 유조동물과 완보동물을 포함하여, 뭉툭한 원뿔형 다리를 가진 엽족동물 형태는 초기 캄브리아기로부터 석탄기를 통한 긴 진화론적 역사를 가지고 있다. 몸체 직경보다 큰 관으로 된 엽족(lobopods)이 있는 종은 캄브리아기에 독점적으로 보고되어왔었다. 스웨덴 오르스텐(Orsten)의 캄브리아기 중기 윗지층에 3차원적으로 보존된 Orstenotubulus evamuellerae는 가장 초기의 긴 다리를 가진 엽족동물이다. 여기에서 우리는 미국 일리노이주 마존 지류(Mazon Creek)에서 발견된 (2억9천6백만년 전의) 한 새로운 엽족동물 Carbotubulus waloszeki 을 보고한다. 캄브리아기 이후로 최초로 발견된 이 긴 다리의 엽족동물은 이러한 몸체 형태의 범위를 2억 년 동안이나 확장시키고 있었다. 3차원적으로 보존된 이 표본은 관련된 짧은 다리 형태인 Ilyodes inopinata(또한 새로운 머리 부분을 상세하게 가지고 있는)와 매우 달랐다. 캄브리아기 버제스 셰일의 생물군이 모로코의 오르도비스기 지층에서 발견되는 사례처럼, 석탄기에서 긴 다리의 엽족동물이 발견된 것은 캄브리아기의 몸체 형태가 오랜 기간 존재할 수 있다는 매우 놀라운 사례가 되고 있다. 그리고 이것은 캄브리아기 중기 말에 생물군들의 대대적인 멸종이 있었다는 주장을 약화시키고 있다.

그러므로 이 발견은 진화 이론과 지질주상도의 시간 틀에 대한 몇 가지 심각한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첫째로, 이들은 섬세한 부드러운 몸체의 동물이다. 캄브리아기에서 석탄기까지 2억년 동안 다른 동물들은 대량 멸종과 엄청난 진화를 일으켰음에도, 이들은 왜 변화하지 않았는가?

둘째 석탄기 이후 3억년 동안 대륙판들의 이동, 산맥들의 형성, 소행성 충돌, 화산 폭발, 여러 번의 빙하기, 핵겨울 등과 같은 수많은 지질학적 격변과 기후 변화 속에서도 이 부드러운 몸체 화석은 극도로 정교하게 잘 보존될 수 있었는가?

셋째, 일리노이 석탄기에서 이들 화석의 발견은 (스웨덴과 캐나다에서 발견된 것들과 함께) 작고, 섬세한 생물체의 현저한 생존 기간 확장을 보여주고 있다. 이것은 캄브리아기 중기 말에 생물군의 대대적인 멸종을 일으킨 충격이 그렇게 크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

넷째, 화석은 2억년 동안 실질적으로 진화를 보여주지 않는다. 저자는 말했다 : ”그 형태는 주요한 면에서 조금도 변화되지 않았다.” 만약 살아있는 완보동물과 우단벌레(velvet worms)가 엽족동물의 현대적 친척이라면, 이 동물 문(phylum)에서의 진화는 캄브리아기에서부터 화석기록의 전체 기간 동안 일어나지 않았거나 매우 미미했던 것이 아닌가? 


1. Haug, Mayer, Haug, Briggs, 'A Carboniferous Non-Onychophoran Lobopodian Reveals Long-Term Survival of a Cambrian Morphotype,” Current Biology, Volume 22, Issue 18, 1673–1675, 09 August 2012, doi:10.1016/j.cub.2012.06.066.



작고 섬세하지만, 엽족동물은 복잡한 생물체이다. 그들은 위족(pseudopodia)을 가진 단순한 아메바가 아니다. 그들은 협력하는 다리, 좌우 대칭성, 소화관, 살아가는 데에 적합한 행동 등을 가진 다세포 동물이다. 다큐멘터리 ‘다윈의 딜레마(Darwin’s Dilemma, 번역본 출시)’의 시청한 사람들은 버제스 셰일에서 발견된 긴 다리를 가진 엽족동물인, 이상한 모양의 커다란 할루시게니아(Hallucigenia)를 기억할 것이다. 이 발견은 진화론의 문제점을 효과적으로 지적한 그 DVD의 내용을 지지하고 있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2/09/cambrian-soft-animal-survived-unchanged-200-million-years/

출처 - CEH, 2012. 9. 25.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494

참고 : 5030|5091|4438|5254|2554|2305|3141|774|2159|5158|2976|4449|4150|4064|4020|3843|3796|3766|2665|2616|5297|5249|5383|5284|5368|5032|4811|5014|5350

5억(?) 년을 살아온 앵무조개가 사람 때문에 멸종 위기? 

(Man Blamed for Living Fossil Extinction Threat)


     최대의 멸종 사건들 속에서도 살아남아 5억 년(5만 세기가 100번이나 지나간 세월) 동안이나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왔다는 앵무조개(chambered nautilus)의 개체 수가 오늘날 줄어들고 있다. 누가 비난 받아야 하는가?

Philadelphia Inquirer 지에서 훼이 플람(Faye Flam)은 지구 행성에서 5억년 동안이나 살아왔던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인 앵무조개에 대해서 썼다. 앵무조개는 지구 생물의 90%를 전멸시켰다는 페름기 멸종(Permian Extinction) 사건에도 살아남았고, 공룡들을 쓸어버렸다는 K-T 멸종 사건에도 살아남았으나, 이제 그들의 멸종이 다가오고 있다는 것이다. 그 원인은 사람 때문인데, 아마도 그들의 껍질을 얻기 위해 남획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앵무조개는 수억 년 동안을 수많은 요인들 속에서도 살아남았지만, 한 새로운 적응 요소의 중요성이 점점 증가되고 있는데, 그것은 70억의 인류와 공존하는 능력이다. 앵무조개는 인간의 위협에 적응할 수 없는 것처럼 보인다. 그 위협은 너무도 갑자기 다가 왔기 때문이다. 이 동물의 미래는 그들의 행동이 아니라, 우리의 행동에 달려있다.”

이것은 진화론 블로그인 '원숭이들의 행성(Planet of the Apes)'에 게시된 플람의 최근 글이다. PhysOrg 지에 게재된 그녀의 글은 몇 가지 설득력 없는 요소들을 포함하고 있었다. 첫째, 사람의 앵무조개 사냥은 소행성 충돌보다 더 갑자기 일어났는가? 둘째, 70억의 인류 중 앵무조개 사냥꾼은 얼마나 되기에 그 원인이 사람 때문인가? 셋째, 전 세계의 바다에서 앵무조개의 서식지는 얼마나 되며, 멸종될 것이 확실한가? 넷째, 앵무조개는 진화와 무슨 관련이 있는가?

앵무조개가 속하고 있는 암모나이트(Ammonoids) 류는 다윈의 딜레마(Darwin’s Dilemma)인 ‘캄브리아기의 폭발(Cambrian Explosion)’을 보여주며, 캄브리아기에서 어떠한 조상도 없이 갑자기 출현하는 복잡한 동물이다. 캄브리아기의 폭발은 20여 문(phyla) 이상의 동물들이 고생대 가장 초기 지층인 캄브리아기에서 지질학적으로 눈 깜짝할 시간에 모두 갑자기 출현하는 것을 말한다. ”앵무조개 화석은 5억년 전에 출현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녀는 말했다. 그리고 그들은 5억년 이상 동안 변화하지 않고, 기본적으로 동일한 몸체를 지금까지 가지고 있는 '살아있는 화석'이다.

부가해서, 플람은 진화(evolution)를 자연법칙의 영역에서 우연한 일로 후퇴시키고 있었다 :

”앵무조개 이야기는 진화에서 우연의 역할을 일깨워주고 있다. 멸종은 일종의 결점이나 약점, 적응 능력의 부재 등을 반영하는 것이 아니다. 과학자들은 ‘적합(fitness)’이라는 용어를 환경에 의존하는 것으로 사용한다. 적자를 힘이 소진된 운동선수가 아니라, 그들의 주변에 대해 잘 적응된 개체로 생각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 행성에서 주변(환경)은 항상 변화되는 것이다.”

그러나 적자가 우연한 환경에 대한 우연한 적응이었다면, 모든 것은 우연이다. 이것은 한 세기 이상 주장되어오던 적자와 적응에 관한 진화론자들의 위치를 위태롭게 할뿐만 아니라, 진화론자들은 살아있는 세계에서 아무것도 예측하거나 설명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진화론자들은 다윈의 대타로써 훼이 플람이 안타를 쳐주기를 바랬을 것이다. 그러나 삼진 아웃을 당해버렸다. 1)캄브리아기의 폭발, 2)살아있는 화석, 3)우연히 저절로... 그녀는 아웃되었다. 그러나 그녀에게 한 번 더 타석에 들어설 기회를 주겠다. 우리에게 말해보라. 훼이 플람, 앵무조개가 우연히 일어난 무작위적 돌연변이의 산물처럼 보이는가?

나선형의 껍질은 방(chambers)들로 나뉘어져 있다. 앵무조개는 바깥쪽의 가장 큰 방에 거주한다. 빈 방들은 앵무조개가 먹이를 따라 위아래로 이동할 수 있도록 적절한 부력을 제공한다. 앵무조개는 고대 가계의 일원일 뿐만 아니라, 수명도 매우 길다. 그들은 100년 이상을 살 수 있다... 그들의 후각 능력은 놀라워서, ”마치 늑대처럼 매우 작은 량의 화학 분자들도 놓치지 않는다”. 피터 워드(Peter Ward)는 말했다.

시도는 좋았다. 게임은 끝났다. 다윈 팀의 감독이 외치는 소리가 들린다. ”쟤는 누구편이야?”.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2/07/man-blamed-for-living-fossil-extinction-threat/

출처 - CEH, 2012. 7. 24.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437

참고 : 5101|445|3333|2036|2096|771|2010|2013|1428|3182|2305|2554|774|3843|4449|5091|5158|4615|4564|5371

Brian Thomas
2012-06-26

1억6천만 년 전 오징어 화석의 신선한 먹물?

(Fresh Fossil Squid Ink 160 Million Years Old?)


      2009년 8월에 창조연구소(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는 영국의 고생물학자들이 쥐라기의 오징어 화석(squid fossils)에서 완전한 먹물 주머니(ink sacs)가 남아있는 것을 발견했던 사실을 보도했었다.[1] 그 먹물은 크게 변형되지 않아서, 과학자들은 그 멸종된 오징어가 살아있을 때 어떤 모습일지를 그 먹물을(암모니아 용액을 조금 넣고 갈아서) 사용하여 그림으로 그렸었다. 이제 한 새로운 연구팀은 PNAS 지에 그 먹물이 현대의 갑오징어(cuttlefish)의 먹물과 화학적으로 거의 정확히 일치한다는 것을 보고했다. 이 발견은 연대 문제에 있어서, 그 어떤 것보다도 분명한 의미를 전달하고 있었다. 

이들 연구자들은 화석 오징어 먹물의 화학적 구성물을 가능한 정확하게 분석하기 위해서, 2개의 시료로부터 8종의 다른 시험들을 실시했다.[2] 한 시험은 질량분석기(mass spectrometer)로 기화시킨 미량의 시료를 분석하는 것이었다.[2] 이 기기는 각 입자의 고유한 질량-전하 비율을 나타내준다. 저자들에 의하면, 이 데이터는 ”살아있는 갑오징어와 화석화된 오징어의 먹물 둘 다 유멜라닌(eumelanin)으로 구성되어 있음”을 보여주었다는 것이다.[2]          

복잡한 구조의 생화학물질인 유멜라닌은 포유류의 피부와 머리를 검게 만드는 등, 동물과 여러 생물에서 여러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풍부한 색소이다. 유멜라닌은 일반 용매로는 용해되지 않기 때문에, 실험실에서 다루기가 어려운 물질로 악명 높다. 그러나 모든 계(systems)들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무질서도가 증가하기 때문에, 지식을 가진 화학자나 물리학자들은 어느 누구도 유멜라닌과 같은 복잡한 구조가 1억6천만 년(그 오징어 화석이 들어있는 지층 암석에 할당된 추정 연대) 동안이나 유지될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3]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던 원래의 유멜라닌은 짧은 수명의 많은 화학결합(chemical bonds)들을 포함하여 화학적으로 거의 완전했다. X-선 광전자 분광법이라 불리는 기법을 사용하여, 연구자들은 화석 유멜라닌이 현대 유멜라닌에 있는 (빠르게 반응하는 이중결합을 포함하여) 동일한 종류의 탄소결합들을 가지고 있음을 확인했다. 

PNAS 지에서 연구 저자들은 ”놀랍게도, 사용된 기술의 한계 내에서, 화석에 보존된 색소는 계통유전학적 친척인 현대의 갑오징어(S. officinalis)와 화학적으로 유사한 특성을 나타내었다”고 말했다.[2] 다른 말로해서, 연구자들은 쥐라기 화석에 이들 화학물질들이 정말로 존재한다는 사실에 의해서 충격을 받았던 것이다. 만약 그 화학물질이 연구자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그렇게 오래되었다면, 이들 화학결합들에 저장되어 있는 잠재에너지는 오래 전에 발산되어 사라졌어야만 한다. 

연구 저자들은 그들의 글에서 이 명백한 시간-관련 추론을 놓치고 있었다. ”우리의 결과는 유멜라닌 적어도 1억6천만 년 동안 화석에서 지속되었음을 입증했다.”[2] 그들의 결과는 화석 유멜라닌이 현대 유멜라닌와 거의 동일하다는 것을 입증했지만, 그러나 그들의 결과가 1억6천만 년을 입증한 것은 아니었다!

진화론적 사고는 그 결과를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는 연구자들의 능력을 명백히 방해하고 있었다. 질서 정연하게 남아있는 생화학물질은 일종의 시계이다. 그들의 연구 결과는 이 오징어 화석이 1억6천만 년 전의 것이 될 수 없다는 것을 명백하게 입증했던 것이다.

버지니아 대학의 화학과 교수이며 그 연구의 공동 저자인 존 사이먼(John Simon)은 말했다. ”이 부류의 동물의 색소는 1억6천만 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았다.” 그는 이 색소가 장구한 기간 동안 조금도 변화하지 않은 이유를 숙고해볼 수는 없는 것일까? 그리고 아직도 화석 안에 원래의 색소가 존재한다는 사실에 대해서 의구심을 가질 수는 없는 것일까? 전혀 그럴 수 없을 것이다. 그러한 의구심은 장구한 연대 위에 세워져 있는 진화론을 뒤흔드는 불경스러운 생각이기 때문이다.    



References

1. Thomas, B. Fresh Jurassic Squid Ink. ICR News. Posted on icr.org August 27, 2009, accessed June 1, 2012.
2. Glass, K. et al. Direct chemical evidence for eumelanin pigment from the Jurassic period.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Posted online before print May 21, 2012.
3. One fossil ink sac was found in the Blue Lias Formation and another in the Oxford Clay Formation, both in the United Kingdom.
4. Samarrai, F. Cephalopod Ink from Jurassic Period Identical to Modern Cuttlefish Ink, U.Va. Study Shows. UVaToday. Posted on Virginia.edu May 21, 2012.


*Squid ink from Jurassic period identical to modern squid ink, study shows (2012. 5. 21. Phys.org)
http://phys.org/news/2012-05-squid-ink-jurassic-period-identical.html

Jurassic Squid Ink Same as Modern Squid Ink (2012. 5. 21. Discovery News)
http://news.discovery.com/animals/jurassic-squid-ink-120521.html

쥐라기 오징어에서 먹물 발견 (2012. 5. 22.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20522800057&spage=1

오징어 먹물, 공룡시대 때부터 일편단심 (2012. 5. 22. 동아사이언스)
http://news.dongascience.com/PHP/NewsView.php?kisaid=20120522200002304467&classcode=01

Written in Ink: No Evolution
http://crev.info/2012/05/written-in-ink-no-evolution/

Fresh Fossil Squid Ink 160 Million Years Old
http://www.youtube.com/watch?v=njFauOb-hPc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6892/

출처 - ICR News, 2012. 6. 20.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401

참고 : 5379|4706|4747|5247|3629|4762|4986|4984|4995|4783|4850|4791|4769|4702|4689|4667|4624|4106|3959|3811|3720|3400|3421|3389|3194|3152|2894|2840|2647|2543|4517|1108|5263|5168|5124|4731|445|4707|1461|749

AiG News
2012-06-04

1억 년(?) 전에 수분을 하던 곤충의 발견 

(First Ever Record of Insect Pollination from 100 Million-Years Ago)


작은 곤충은 '공룡의 시대‘ 에도 식물을 수분했다.

스페인 북부의 바스크 지방에 있는 백악기 초기 지층에서 발견된 호박(amber)은 여러 꽃가루가 뒤덮인 총채벌레(thrips, 삽주벌레)을 보존하고 있었다 (Science Daily). 오늘날 총채벌레는 꽃가루, 진드기, 과일즙 등을 먹는다. 그들은 해충으로, 또는 꽃가루 매개자(pollinators)로, 또는 두 가지 모두로 간주될 수 있다. 물론 호박 안에 갇힌 벌레의 생활사를 알 수는 없지만, 과학자들은 그들을 원시 꽃가루 매개자에 대한 최초의 화석 증거로 생각하고 있었다.

.싱크로트론 X-선 단층촬영은 호박에 갇힌 이들 총채벌레에 묻어있는 화분(pollen) 알갱이들을 보여준다.[13]

.호박 안에 갇힌 털날개류(thysanopteran) 곤충의 복부와 날개에 화분들이 붙어있다.[14]

고해상도 이미지는 2mm 길이의 비행 곤충이 꽃가루를 잘 수집하고 전달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었다. 그들은 꽃가루 알갱이를 수집하는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고리형 구조의 고도로 특별한 털을 가지고 있었다. 벌들도 유사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  

.고리형 털에 붙어있는 화분의 확대 사진.[15]


X-선 싱크로트론 단층촬영 전문가인 카르멘 소리아노(Carmen Soriano)는 ”꿀벌과 몇몇 파리와 같은 현대적 화분 매개 곤충에서 볼 수 있는 고리형 강모(ring setae)또는 고리형 털(ring hairs)을 이들에서 볼 수 있다”고 설명한다. ”매우 높은 배율에서, 이들 털은 총채벌레의 등 부분에 주로 나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또한 그것에 꽃가루들이 대부분 부착되어 있는 것이 관측되었다. 따라서 우리의 이론은 이러한 털들이 애벌레에게 가능한 많은 꽃가루를 전달할 수 있는 암컷 총채벌레에 의해서 사용되었을 것이라는 것이다.”[16]

비록 더 오래된(?) 총채벌레 화석이 고생대 페름기 암석에서 발견되어 있지만, 이러한 꽃가루가 묻어있는 표본은 진화론적 추정에 의해서 1억5백만~1억1천만 년으로 연대가 부여되었고, 새로운 속인 Gymnopollisthrips로 정해졌다. ”이것은 수분(pollination)에 대한 가장 오래된 직접적 증거이며, 공룡의 시대에서는 유일한 것이다”라고 소리아노는 말했다. ”현화식물과 수분 곤충의 상호-진화는 하나의 위대한 진화적 성공 사례이다. 나무에서 떨어지는 수지(resin)로 이 호박 화석이 만들어졌을 때인 1억 년 전에도, 수분은 시작되어 있었고, 이것은 오늘날 가장 오래된 수분 곤충의 화석 기록인 것이다. 총채벌레는 지질학적 역사에서 가장 최초의 수분 매개곤충의 하나인 것이 입증되었다.”

호박 속 꽃가루는 은행나무(gingko trees)에서 온 것으로 연구자들은 추정하고 있었다. 진화론자들은 현화식물은 약 1억3천만 년 전에 출현했다고 믿고 있다. 그러나 은행나무는 지질주상도에서 더 아래인 페름기에서 나타난다. 그리고 총채벌레도 그렇다. 연구자들은 그 곤충들이 애벌레들을 위한 화분을 수술로부터 암술로 옮기면서(이 과정으로 은행나무의 수분을 하며), 피난처와 보금자리로 은행나무의 밑씨를 사용했을 것으로 제안했다. 화분을 수집하는 장비(고리형 털)는 총채벌레와 은행나무에게 상호 유익했다는 것이다.  

이 시나리오는 추정이다. 곤충 표면에 묻어있는 꽃가루는 전체 이야기를 암시할 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이다. 그러나 공동 저자인 콘라드(Conrad Labandeira)는 이렇게 말했다. ”곤충 수분에 대해 가지고 있는 모든 증거들은 간접적인 것이다. 왜냐하면, 현장에서 수분을 하다 포획된 어떠한 곤충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과즙이나 꽃가루 등의 보상을 받는 밑씨와 같은 구조 안에서 보존된 수분 곤충의 입 부분이 같은 것이 발견되어야 한다. 그러한 것은 아직까지 화석 기록에서 발견되지 않았다. 그래서 우리는 수분이 일어났을 것이라는 정황만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나는 이 호박 화석이 수분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곤충 몸체 위에 화분과 수분에 사용될 수 있다고 해석할 수 있는 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16]

연구자들이 이들 곤충의 행동(수분)에 관한 결론이 추정임을 인정하고 있음을 주목하라. 왜냐하면 그들은 관측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진화에 대한 결론도 동일하게 적용되어야 한다. 현화식물, 은행나무, 총채벌레, 꽃가루 등은 모두 화석 기록에 존재한다. 그리고 그들은 오늘날처럼 그들의 생태계 내에서 상호 유익을 주면서 공존하고 있었다. 그러나 화석기록에는 그 생물들이 새로운 종류의 생물로부터 진화했다거나, 단순한 생물로부터 발전했다는 그 어떠한 관측되는 증거가 없는 것이다. 화석 기록은 많은 생물들의 진화론적 변화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격변적 매몰을 보여주고 있을 뿐이다.

이 잘 보존된 곤충은 오늘날의 생물들처럼, 홍수 이전에도 동일하게 각 생물들이 공존하며 살아가고 있었음을 보여주고 있었다. 하나님께서는 대략 6,000년 전인 창조 주간에 식물과 곤충들을 종류대로 번식할 수 있도록 창조하셨다. 우리는 그분의 말씀인 성경을 가지고 있다. 그러므로 수분을 용이하게 하는 특별한 모습은 벌레들의 필요에 의해서 생겨난 것이 아니라, 하나님에 의해서 제공된 것이다. 특별한 곤충의 털도 진화된 것이 아니고, 현화식물도 진화된 것이 아니다. 대부분의 화석 기록은 홍수 동안에 파괴되었던 홍수 이전 서식지의 매몰 순서를 반영하고 있을 뿐이다. 현화식물은 지질주상도 상에서 조금 위쪽에서 나타난다. 그들의 서식지는 은행나무와 다른 식물들이 우세했던 서식지보다 좀 더 후에 묻혔음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For more information:
God Created Plant Pollinator Partners
Fossil Plants
Chapter 7: The Origin of Plants
Orchids ... A Witness to the Creator
Sinking a Floating Forest
■New Answers Book 2, Chapter 31: Doesn’t the Order of Fossils in the Rock Record Favor Long Ages?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12/05/19/news-to-note-05192012

출처 - AiG News, 2012. 5. 19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383

참고 : 5249|4748|4901|4105|4113|5068|4772|4494|4707|4464|3380|3137|5297|1257|3158|1779|1906|731|2127|2586|2603|2959|5284

Brian Thomas
2012-05-16

서식지가 생물들을 창조했는가? 

: 에디아카라 층에서 굴을 파는 벌레가 발견됐다. 

(Do Habitats Create Creatures?)


      러시아의 과학자들은 에디아카라 암석(Ediacaran rocks)에서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화석 벌레 굴(fossil worm burrows)들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캄브리아기 지층 아래의 선캄브리아기로 주장되는 이 에디아카라 층에는 매우 적은 소수의 화석들만이 발견된다. 이들 벌레 굴(구멍)은 생물체의 ‘캄브리아기의 폭발(Cambrian Explosion)’로 불려지는 진화론의 오래된 딜레마를 푸는 데에 도움이 되고 있는가? 진화 연구자들은 굴을 파는 벌레들이 어떻게 고대 생물체에 영향을 주었는지에 관하여 핵심을 벗어난 설명을 하고 있었다.


캄브리아기 지층에는 멸종된 생물 문(phyla)들을 포함하여 거의 모든 살아있는 생물 문들이 포함되어 있다. 진화론에 의하면, 화석 기록은 생물들의 점진적이고 반복되는 출현을 예상하고 있다.[1] 그러나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척추동물인 물고기를 포함하여) 고도로 복잡하고 잘 설계된 모습의 생물 형태들이 갑자기 나타나고 있어서, 이것은 진화론자들의 주장에 심각한 도전이 되고 있다.


러시아 야쿠티아(Yakutia)에서 발굴된 벌레 굴 화석은 그 시기(선캄브리아기)의 동물이 굴(구멍)을 팔 수 있는 기관들을 완전히 갖추었음을 보여준다. 러시아 고생물학자 팀은 Geology 지에서 ”연동운동(peristalsis, 꿈틀운동)에 의해서 활발히 굴을 팔 수 있는” 동물로써 기술하고 있었다.[2] 연동운동은 종방향 및 횡방향 근육들이 모두 협조해 파도와 같은 수축을 통해서 수행된다. 식도는 이 운동을 사용해 음식을 삼키며, 애벌레는 이 운동을 사용해 기어가고, 대양저에 살아가는 벌레들은 이 운동을 사용해서 굴을 판다.


그렇다면 이 벌레는 에디아카라기와 캄브리아기 사이의 단지 수백만 년 만에 거의 모든 생물 문들이 어떻게 진화할 수 있었는지를 설명하는 데에 도움을 주고 있는가?


저자들은 대양바닥을 벌레들이 휘저어 놓는 것이 국소적 환경에 영향을 주었다고 제안했다. 이것은 캄브리아기 생물들이 빠르게 진화할 수 있도록 하는 ‘시발 메커니즘(triggering mechanism)’이 되었다는 것이다.[2] Geology 지에 게재된 연구의 공동 저자인 디마(Dima Grazhdankin)와 트로피묵 연구소(Trofimuk Institute)의 고생물학자들은 ScienceNews 지에서 말했다. ”에디아카라 생물이 서식지를 리모델링(굴을 팜)하는 것에 대한 하나의 반응으로써 다양화 되었다고 생각한다.”[3]


다른 말로 해서, ”캄브리아기의 폭발이 일어나 오늘날 주위에서 볼 수 있는 주요 동물 그룹들의 대부분을 만들어내기 직전인 에디아카라 후기에, 새롭게 갈아엎어진 대양바닥은 새로운 종류의 생물체들이 출현하는 데에 도움을 줄 수도 있었을 것”이라는 것이다.[3]


그러나 수동적인 환경이 메커니즘을 만들어내지는 못한다. 특히 환경이 환경(자신의 자원)을 이용하는 데에 필요한 메커니즘과 같은 것을 만들어낼 수 없다. 환경과 요인들은 항상 발명자의 설계에 의해서만 극복되는 것이다. 자연인 서식지가 발명과 설계를 할 수는 결코 없는 것이다. 따라서 ”출현하는 데에 도움을 줄 수도 있었다”거나, ”하나의 반응으로써 다양화되었다”와 같은 문구들은 전혀 과학적이지 않은, 진화론자들이 즐겨 사용하는 '마술적 단어(magic words)”들인 것이다.[4] 


러시아 진화론자들의 추론을 사용해 본다면, 지층은 석유 시추선의 출현에 도움을 줄 수 있었던 시발 메커니즘이었으며, 시추선들은 암석 아래에 매장되어 있는 석유에 대한 하나의 반응으로써 다양화되었을 것이라고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사실은 무엇인가? 사람이 석유 시추선을 만들었고, 창조주 하나님이 굴을 파는 벌레를 만드셨던 것이다.


평탄한 대양바닥은 굴을 파는 벌레의 연동운동에 필요한, 정확하게 작동하는 근육들, 신경들, 결합조직 등을 시발하지 않았다. 다른 환경들처럼, 진흙 환경은 수동적이고, 생명이 없으며, 생각하지 못한다. 따라서 벌레를 만들어내거나 다른 어떤 생물체를 만들어내는 후보가 될 수 없다. 생물학적 메커니즘의 창조가 변화된 대양저 환경 때문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썩어지지 아니하는 하나님의 영광을 썩어질 사람과 새와 짐승과 기어다니는 동물 모양의 우상”과 진흙으로 바꾸고 있는 것이다.[5]



References

1.Thomas, B. Is the Cambrian Explosion Problem Solved? Creation Science Updates. Posted on icr.org November 12, 2011, accessed April 27, 2012.
2.Rogov, V. et al. 2012. The oldest evidence of bioturbation on Earth. Geology. 40 (5): 395-398.
3.Powell, D. Fossils show signs of earliest burrowing. ScienceNews. Posted on sciencenews.org March 27, 2012, accessed April 27, 2012.
4.Guliuzza, R. 2010. Unmasking Evolution's Magic Words. Acts & Facts. 39 (3): 10-11.
5.Romans 1:23.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6774/

출처 - ICR News, 2012. 5. 11.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368

참고 : 4150|2616|3052|5297|774|2159|2305|2554|2665|3141|3766|3843|4449|4620|5091|5158|5254|5916|5755|5545

Brian Thomas
2012-04-27

화산 폭발로 파묻혀버린 고대 숲 

(Ancient Forest Frozen in Time by Volcano)


     엄청난 고대 화산 폭발이 있기 전, 내몽고의 우다(Wuda) 주변 지역은 한때 열대식물들이 자리 잡고 있었다. 석탄층 사이에 묻혀있는, 재로 파묻힌 숲은 잘 보존된 화석화된 식물들을 남겨놓았고, 고생물학자와 미술가는 이전의 축축했던 숲의 풍경을 재구성할 수 있었다.

과학자들은 전례 없는 정밀도로, 전체 화석 숲의 한 부분을 조사해볼 수 있는 드문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근처의 석탄 채굴 작업은 단단한 지각을 제거하고, 매우 넓은 지역에 분포되어 있는 잘 보존된 화석들을 노출시켰다.

PNAS 지에 게재된 연구에서, 연구자들은 그 장소를 ”우다에 있는 페름기 초기의 식물 폼페이”라고 불렀다.[1] 폼페이는 화산재로 파묻혀진 이탈리아의 유명한 도시이다. Nature News에 따르면[2], ”화산재 입자의 크기뿐만 아니라, 그 지역 쌓여진 화산재의 일정한 두께는 그 화산 폭발은 100km 이상 멀리로 영향을 끼쳤음을 가리킨다. 이것은 대략 31,000 평방마일을 화산재가 뒤덮었음과 동일하다.” 비교해서 1980년에 폭발한 세인트 헬렌 산(Mount St. Helens)은 화산재가 230 평방마일의 지역을 뒤덮었다.[3] 

석탄에서 발견된 것과 같은 식물 화석들의 대부분은, 다른 곳에서부터 휩쓸려왔고, 분류되었고, 압착되었다. 그러나 이들 식물들은 고대 숲의 바닥을 따라 원래의 간격을 유지하면서 마치 자라던 자리에서 묻혔던 것처럼 보인다. 식물의 대부분은 비교적 짧은 양치류(ferns) 나무였다. 키 작은 관목(shrubs), 소철(cycads), 양치식물 군집 등이 또한 성장하고 있었다.

그리고 훨씬 큰 나무들이 듬성듬성 자라고 있었다. 연구 저자들은 ”동일한 유형의 식물들이 모든 방향으로 지평선까지 매우 광범위한 늪지를 뒤덮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라고 썼다.[1]

그러나 그들은 전체 숲이 거대한 시트(sheet)처럼 운송되었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키 큰 나무들이 쓰러졌다 하더라도, 수집된 뿌리 덩어리들은 완전하게 나타났다. 아마도 원래 그것은 떠있던 숲(a floating forest)이었을 것이다.[4]

진화론은 이러한 페름기의 식물이 2억4천만 년 전에 존재했다고 말한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같은 진화론적 시간 틀에 따라, 그들의 화석은 더 이상 존재해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그 화석과 중국에 있는 모든 지층들은 알려져 있는 침식률과 가정되고 있는 진화론적 패러다임 하에서, 퇴적된 후 1400만 년 만에 침식되어 완전히 사라져야만 했기 때문이다.[5] 연구의 저자들은 ”빠르게 일어나는 풍화는 화석들을 파괴하기 때문에, 발굴을 통해 이 아름다운 식물군 표본들을 확보해둘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썼다.[1] 그렇다면 중국의 지형은 2억년 이상 동안 전혀 풍화를 받지 않았는가?

이에 반해, 성경적 역사는 쉽게 이러한 ”격변적으로 보존된 식물군”을 설명할 수 있다.[1] 성경 기록 그대로 지구 표면을 완전히 파괴할만큼 격렬했던 노아 홍수는 이러한 특별한 격변적 상황을 초래했고, 식물들을 떠다니는 매트(mats)로 휩쓸어버릴 엄청난 에너지를 제공했다. 전체 숲은 제거됐고 운송됐으며, 이러한 떠다니는 매트는 후에 석탄으로 되었고, 화산 폭발이 광범위한 지역을 뒤덮을 수 있게 했다.   



References

1.Wang, J. et al. 2012. Permian vegetational Pompeii from Inner Mongolia and its implications for landscape paleoecology and paleobiogeography of Cathaysia.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109 (13): 4927-4932.
2.Perkins, S. Ash-covered forest is 'Permian Pompeii'Nature News. Posted on nature.com February 20, 2012, accessed February 27, 2012.
3.Mount St. Helens – From the 1980 Eruption to 2000. U.S. Geological Survey Fact Sheet 036-00. Posted on pubs.usgs.gov, accessed February 28, 2012.
4.Thomas, B. Louisiana's Floating Marshes Echo Pre-Flood Ecosystem. ICR News. Posted on icr.org February 22, 2012, accessed February 28, 2012.
5.Thomas, B. Continents Should Have Eroded Long Ago. ICR News. Posted on icr.org August 22, 2011, accessed February 28, 2012.
6.2 Peter 3:5-6.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6749/

출처 - ICR News, 2012. 4. 9.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353

참고 : 3883|4786|5013|5344|4512|2201|3285|4198|2075|1554|2750|4144|4798|5146

Brian Thomas
2012-04-24

고대 암석 내의 전 세계적 패턴은 대홍수로 설명될 수 있다. 

(Flood Explains 'Worldwide Pattern' in Ancient Rock)


      해양 생물학자들은 해저의 퇴적물 속에서 화석이 되어가고 있는 생물체를 찾기 위해서 수십 년간 탐사해왔다. 그러나 그러한 것은 찾을 수 없었다. 왜냐하면 생물체가 죽으면, 그 생물체는 수 주(weeks) 안에 완전히 분해되어 재순환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생물체의 부드러운 부분이 화석화가 일어나려면, 극도로 빠르게 일어나야만 한다.

캐나다의 버제스 셰일과 같은 어떤 퇴적암은 눈과 창자와 같은 부드러운 신체 부위가 보존되어 있는 화석화된 바다생물들을 대량 포함하고 있다. 그들의 잔해는 그들의 몸체를 구성하고 있던 같은 탄소원자들로 구성되어 있지만, 얇은 필름으로 단단해졌고 압축되었다. 고생물학자들은 이들의 뛰어난 보전에 대한 설명을 찾기 위해 시도해왔다.

이 질문에 대답하기 위해서, 캘리포니아 포모나 대학의 로버트 게인즈(Robert Gaines)는 최근 중국 운남성의 천장 셰일층(Chengjiang Shale)과 같은 장소에서 발굴된 화석에서부터 ‘버제스 셰일 형(Burgess Shale-type)’ 화석이라고 불리는 것들의 유사성을 조사했다. 연구자들은 그 지역에서 채취한 매우 미세한 입자들로 된 이암(mudstone)의 밀리미터 두께의 얇은 층 안에서 탄소, 산소, 황 동위원소의 비율을 분석했다. 그들의 연구 결과는 PNAS 지에 게재되었다.[1]

게인즈는 EurekAlert를 통해 남부 덴마크대학 언론 보도에서 말했다. ”나의 초기 가설은 한 일관성 있는 세계적인 패턴에 의해서 입증되었다”고 말했다.[2] 논문에 따르면, 그 패턴은 먼저 생물체의 부드러운 몸체가 퇴적물에 의해서 빠르게 묻히고, 퇴적물은 탄산칼슘(calcium carbonate) 시멘트의 층 아래에서 매우 빠르게 경화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빠른 경화는 캄브리아기 바다의 높아진 알칼리도에 부분적 원인이 있었다고 추정하고 있었다. 또한 그 시대의 전체 대양은 낮은 황산염(sulfate) 농도를 가지고 있었다고 가정되고 있었다. 이것은 황을 먹는 박테리아들이 너무 영양분이 부족해서 화석을 완전히 분해시키지 못하게 했다는 것이다.[1]

또한, 연구 저자들은 버제스 셰일형 화석은 생물교란(bioturbation)의 부재로 더욱 잘 보존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생물교란은 벌레와 조개 같은 생물들이 지속적으로 해저 및 호수 바닥의 퇴적물을 휘저어 놓는 것을 말한다.[3]

하지만 그와 같은 모든 것들이 정말로 일어난 것일까? 아마도 아닐 것이다. 왜냐하면 그러한 사건들의 대부분은 고대 바다의 이상한 화학, 수수께끼 같은 생물교란의 부재 등과 같은 설명될 수 없는 현상들에 호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석회암 아래에서 파묻힌 생물들의 밀폐가 버제스 셰일형 화석을 설명한다면, 잘 보존된 화석들이 고립된 부분들에서만 발견되는 것이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대륙을 뒤덮은 석회암 아래에서 발견되어야만 할 것이다.

하지만 그 환경이 무엇이든지 간에, 화석들을 극도로 잘 보존시켰던 환경이 동시에 존재했던 것으로 나타난다. 연구의 저자들은 대양 바닥을 흐르는 고밀도의 흐름에 의한 빠른 매몰의 증거를 인용했다.[1] 그러나 동일과정설적 표준 지질학은 그러한 광범위한 격변적인 해저 고밀도 흐름에 대한 설명을 가지고 있지 않다. 창조 과학자들은 이러한 화석들의 보존이 의미하는, 전례가 없는 거대한 스케일의 맹렬하고 격변적이었던 지질학적 사건에 대해 창세기 홍수를 인용할 수 있는 것이다.[4]



References

1.Mechanism for Burgess Shale-type preservation. University of Southern Denmark via EurekAlert!, March 7, 2012.
2.Gaines, R. R. et al. 2012. Mechanism for Burgess Shale-type preservation.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109 (14): 5180-5184.
3.Morris, J. 2009. Sedimentary Structure Shows a Young Earth. Acts & Facts. 38 (7): 15.
4.For example, see Sigler, R. and V. Wingerden. 1998. Submarine Flow and Slide Deposits in the Kingston Peak Formation, Kingston Range, Mojave Desert, California: Evidence for Catastrophic Initiation of Noah's Flood. In Proceedings of the Fourt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Pittsburgh, PA: Creation Science Fellowship.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6750/

출처 - ICR News, 2012. 4. 11.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350

4231|2243|2247|1517|4205|3902|3129|2375|2777|545|2107|446|2924|4198|3956|4052|2104|5266|5323|5314|5308|5101|5083|5032

Brian Thomas
2012-04-16

루지애나의 떠다니는 숲은 대홍수 이전의 생태계를 반영한다. 

(Louisiana's Floating Marshes Echo Pre-Flood Ecosystem)


      어떤 암석층은 독특한 멸종된 식물화석들을 포함하고 있다. 그 식물들은 속이 빈 튜브와 같은 구조를 가지고 있었는데, 아마도 가벼운 무게를 가져 묻히고 화석화되기 전에 토탄 매트(peat mat)로 물 위에 떠다닐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1].

미국 지질조사국(United States Geological Survey)의 한 최근 비디오는 오늘날 미국 루이지애나에서 떠다니는 거대한 습지 목초지를 연구하는 과학자들을 보여주고 있었다[2]. 이러한 독특한 생태계는 마치 노아 홍수 이전의 세계를 어렴풋이 들여다보며, 식물화석 기록의 독특한 특성을 설명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비디오에서, USGS의 연구자 크리스 스바르젠스키(Chris Swarzenski)는 만약 루이지애나의 들판이 규칙적으로 불타지 않았다면, 나무들은 자라기 시작해서, 물 위에 떠다니는 숲(floating forest)을 형성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시간이 지나면서, 그 습지의 매트는 두꺼워져, 소귀나무(wax myrtle)와 같은 목본식물을 지탱하기에 충분할 만큼 튼튼해졌을 것이다”[2]. 그러나 오늘날 화석으로 알려진 떠다니는 방대한 식물들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떠다니는 숲은 대륙만큼이나 컸음에 틀림없었다는 것이다.

트루엣-맥커널(Truett-McConell) 대학의 고생물학자 커트 와이즈(Kurt Wise)는 미국 미시간 주에 있는 흔들리는 늪지(quaking bog)를 방문하여 영감을 얻고, 바로 그러한 한 모델을 제안했다. 다른 연구자들은 또한 단단한 대륙의 가장자리로부터 거대한 대홍수 이전의 떠다니는 숲이 얕은 바다 쪽으로 미치게 된 가능성에 대하여 기술하고 있었다[3]. 와이즈 박사는 이러한 사실은 보다 작고 연약한 식물화석들이 덩치가 큰 목본식물 화석층 아래에서 발견되는, 식물화석의 수직적 분포 순서를 설명할 수 있음을 제안했다. 와이즈 박사는 2008년 Answers 지에서 그의 모델의 기초를 기술했었다 : 

”만약 물 위에 떠다니는 숲이 한 때 존재했었다면, 어떻게 그러한 식물들은 올바른 순서대로 묻히게 되었을까요? 나는 대홍수의 파괴적인 격동적 파도가 떠다니는 숲을 산산조각 내었고, 처음에는 바깥쪽부터 약한 수생식물, 다음에는 작은 관목들, 키 큰 잡목들, 그리고 마지막에는 키 큰 나무들(암석의 맨 위층)을 매몰시켰다고 생각합니다”[4].

과거를 재구성하기 위해 단서 조각들을 종합하는 것은 흥미로운 것이며, 지속적인 노력을 요구한다. 오늘날에도 거대한 떠다니는 들판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노아 홍수 이전에 떠다니는 숲이 존재했을 가능성에 대한 또 하나의 단서가 되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 Kuntze, O. 1884. Phytogeogenesis: Die Vorweltliche Entwickelung der Erdkruste und der Pflanzen in Grundzugen. Leipzig, Germany: P. Frohberg. In Woolley, J. F. 2010. The origin of the Carboniferous coal measures—part 1: Lessons from history. Journal of Creation. 24 (3): 76-81.
2. McKee, K. L. The Floating Marshes of Louisiana: A Unique Ecosystem. United States Geological Survey. Online video posted on usgs.gov, accessed February 1, 2012.
3. Scheven, J. 1996. The Carboniferous floating forest—an extinct pre-Flood ecosystem. Journal of Creation (formerly Technical Journal). 10 (1): 70-81.
4. Wise, K. P. 2008. Sinking a Floating Forest. Answers. 3 (4): 40-45.


번역 - 문흥규

링크 - http://www.icr.org/article/6679/

출처 - ICR News, 2012. 2. 22.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344

참고 : 4512|2201|3285|4198|2075

CreationRevolution
2012-03-14

지구에서 가장 오래된 동물?

(Oldest Animal on Earth)


      또 다시 진화론자들은 사람의 가장 초기의 조상을 발견했다고 주장하고 있었다. 오타비아 안티쿠아(Otavia antiqua)로 명명된 그 동물은 최근 나미비아(Namibia)의 암석 지층에서 발견된 구멍이 숭숭 뚫려있는 미세한 스폰지 같은 생물체이다. 이들 암석은 7억6천만년 전으로 추정되고 있기 때문에, 이 생물은 일찍이 발견된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된 후생동물(metazoan animal)이라는 것이다.

그 기사는 언급했다 :

오타비아 안티쿠아로 알려진 작은 생물은 나미비아의 7억6천만 년 된 지층에서 발견된 것으로, 지구 행성에 출현한 최초의 다세포 생물일 수 있다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이것은 모든 동물들, 즉 사람, 공룡들, 양서류, 물고기 등을 거슬러 올라가면 오타비아로부터 후손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또한 그것은 동물의 출현은 이전에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수억 년 더 일찍 출현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 기사에서 한 흥미로운 논평은 오타비아는 최소 2억년 동안 전혀 진화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다는 것이다.

사람을 포함하여 지구상의 모든 동물의 조상이 되는 동물이 그렇게 오랜 기간 동안 전혀 진화하지 못했다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지 않는가? 그 생물은 더 이상 진화할 필요가 없을 수도 있다고 그들도 인정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 동물이 다른 많은 동물들의 조상이 된다고 추정된다면, 그것은 문제가 되지 않겠는가?

여기에서 진화론자들은 극복해야할 거대한 하나의 문제를 가지고 있다. 오타비아는 7억6천만 년부터 5억6천만년 까지 전혀 진화하지 않고 살아왔다고 주장된다. 그러나 당신은 인터넷 검색을 해 본다면, 최초의 척추동물은 5억1천만년 전에 출현했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오타비아는 단지 5천만년 만에 작은 생물에서부터 고도로 복잡한 (뇌, 신경기관, 소화기관, 배설기관, 생식기관, 눈, 아가미, 근육, 지느러미...등을 갖춘) 척추동물로 진화한 것이 된다. 이것은 진화론적 측면에서 하나의 엄청난 기적이다.

성경적으로 가장 오래된 동물이 무엇인지는 정확히 말할 수는 없지만, 그것은 바다에서 수영을 했던 생물이거나, 하늘을 날아다니는 생물이었을 것이다.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그 생물은 7억6천만년 전이 아니라, 불과 6,000여년 전에 살았다는 것이다. 내가 이렇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최초의 동물을 만드시고, 그것을 목격하신 분의 설명을 성경 창세기 1장에서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1]



Reference

Dillow, Clay.  Found: The Oldest Animal Ever on Planet Earth, Popular Science, Feb 10, 2012.


*참조 : 7억6000만년 전 ‘세계서 가장 오래된 동물 화석’ 발견 (?) (2012. 2. 8.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20208601011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revolution.com/2012/02/oldest-animal-on-earth/

출처 - CreationRevolution, 2012. 2. 12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321

참고 : 4268|3052|2616|4231|2554|4265|4246|4233|4472|4438|5059|3581|4150|3766|774|3987|3843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