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론 핵심 연대의 오류 속속 드러나

   1997년 공룡 티라노사우르스의 화석 뼈에서 적혈구가 발견되었다는 보도는 창조-진화 논쟁에 기름을 부었다. 진화론에 의하면, 공룡들은 6,500만년 전에 멸종하였고, 이들 공룡들은 조류, 포유류, 사람 등으로 광대한 기간에 걸쳐서 진화되어졌다고 주장해 왔기 때문이다. 어떻게 6500만년 전에 살았다는 공룡의 적혈구가 그 광대한 기간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남아있을 수 있다는 것인가? 공룡의 적혈구를 발견한 메리 슈왓쳐를 포함한 몬태나 주립대학의 연구원들은 이것이 진짜 적혈구인지를 확인하기 위해서 핵자기 공명(NMR) 등의 분석방법과, 추출물에 대한 면역반응 검사를 실시하였다. 분석결과 헴 그룹 분자들의 존재를 확인하였고, 쥐는 헤모글로빈에 대한 특이한 면역반응을 일으켰다. 이 사실이 발표되자, 이러한 사실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진화론자들은 그 실험이 잘못되었을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를 드높였었다.




그러나 2005년 3월 진화론자들의 이러한 비판의 목소리들을 일시에 잠재워버린 놀라운 사건이 발생하였다. 그것은 공룡 티라노사우르스의 화석화되지 않은 뼈에서 완전한 혈관구조, 혈액세포, 연부조직 등이 발견된 것이다 (2005. 3. 25. Science).






 이 충격적인 뉴스는 CNN, BBC, MSNBC 등에서 떠들썩하게 다루었지만, 국내에서는 거의 보도되지 않아 많은 사람들이 이 사실을 모르고 있다. 어떻게 6500만년 전에 살았다는 공룡의 완전한 혈관구조와 살점들이 지금까지 남아있을 수 있다는 것인가? 이러한 사실은 이들 공룡들이 수천만년 전에 살았다는 이야기가 완전한 허구임을 강력히 증거하고 있는 것이다.




사실 이렇게 수억 수천만년 전 화석에서 분해 되어지기 쉬운 DNA나 단백질 등이 발견되었다는 논문들은 계속 발표되어지고 있었다. 1천7백만년 전 목련 잎, 2천5백만년 전 흰개미, 1억2천만년 전 바구미, 공룡 화석 등에서 DNA가 추출되었음이 보고되었다. 2002년 영국 과학자들은 1억1천만년에서 4억6천5백만년 전으로 추정되는 여러 소금 퇴적물들에 있는 박테리아로부터 DNA를 추출했다고 보고했다 (2002. 5. 23. Nature). 살아있는 세포 내에서 DNA는 수선 메커니즘에 의해 유지되지만, 세포가 죽고 나면 매우 빠른 속도로 파괴되어진다. 이러한 불안전한 거대 분자들이 수억 수천만년 동안 유지될 수 있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웨스트 체스터대학 연구팀은 2억5천만년 전인 뉴멕시코 지하 600m 깊이의 지층에 있는 소금 결정에서 휴지기 상태의 박테리아들을 다시 살려내는 데에 성공했다 (2001. 6. 7. BBC NEWS). 어떻게 생물체가 2억5천만년 동안을 살아있을 수 있다는 것인가?




진화론적 연대에 의하면 공룡들은 중생대(2억2500만년~6천5백만년)에 번성했던 동물이고, 인류는 대략 400만년 전에 출현하였다. 진화론에 의하면 공룡과 사람은 서로 만날 수 없었다. 그러나 공룡과 사람이 동시대를 살았다는 수많은 증거들이 발견되고 있다. 수많은 민족들의 전설 속에 등장하는 용(dragon)이나 괴물에 대한 이야기와 목격담 말고도, 고대인들이 그려놓은 공룡의 그림, 암벽화, 점토상, 조각 등과 공룡발자국과 함께 나있는 사람발자국 등이 그러한 증거들이다. 그러나 이러한 증거들은 ‘금지된 고고학’이 되어서 일반인들에게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러한 자료들은 한국창조과학회 홈페이지 http://www.creation.or.kr/에서 볼 수 있다).     




1938년 8천만년 전에 멸종하였다는 실러캔스가 살아서 잡혔을 때도, 1952년 3억5천만년 이후 지층에서는 발견되지 않던 네오필리나가 살아서 올라왔을 때도, 1994년 1억5천만년 전 쥐라기의 울레미 소나무가 호주에 살아있는 것이 발견되었을 때도, 2003년 초기 캄브리아기에 척추동물인 물고기 화석들이 발견되었을 때에도, 2004년 346마리의 고래들이 규조토 지층 속에 매몰되어있는 것이 발견되었을 때도, 그리고 2005년 3월 공룡 티라노사우르스의 연부조직과 혈관구조들이 발견되었을 때도, 진화론과 그들의 기초인 오래된 연대를 의심하는 사람은 별로 없다. 아니 그와 같은 의심을 할 수 없다. 왜냐하면 오래된 연대에 대한 의심은 과학계와 교육계에 포진하고 있는 수많은 진화론자들의 분노를 불러일으킬 것이고, 그들의 비난과 눈총을 받아야하며, 사이비 과학자라 또는 종교적 광신자라는 이름이 붙여지는 것을 감수해야하기 때문이다.    




오래된 연대는 진화론의 핵심이다. 오래된 연대가 없다면 진화론은 존재할 수 없다. 따라서 광대한 연대가 허구일 가능성이 높은 수많은 증거들 앞에서도 그들은 눈을 감고 귀를 막아버리는 것이다.




그러나 오래된 수억 수천만년의 오래된 연대를 부정하는 증거들이 너무도 많이 나타나고 있다. 최근 플라즈마 상태에서 방사성 붕괴가 수십억 배 빨라질 수 있음이 보고 되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그동안 오래된 연대의 기둥이 되고 있었던 방사성동위원소 연대측정 방법의 근간이 흔들리게 되는 것이다. 미국 창조과학자들은 1997년부터 ‘방사성 동위원소와 지구의 나이(RATE, Radioisotopes and the Age of the Earth)’ 라는 프로젝트를 실시해 오고 있다. 이들은 지르콘 내에 헬륨의 양, 화강암 내에서의 방사성후광, 핵붕괴 속도의 변화, 고대 생물학적 시료들에 남아있는 14C 등 여러 지표들이 지구의 나이가 매우 젊다는 과학적 자료들을 모으고 있다.




진화론의 허구성은 점점 더 드러나고 있다. 2005년 6월 영국의 유명한 역사학자 폴 존슨은 진화론의 몰락을 예측하였다. 미국 캔사스 주를 비롯한 10여개 주에서 진화론에 대한 비판을 공교육에 포함시키는 것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어떠한가? 진화론은 입증된 과학적 사실인 것처럼 오늘도 우리의 어린 학생들에게 가르쳐지고 있다. 창조과학전시관은 진화론의 허구성과 창조주 하나님을 외치는 작은 불꽃이 되어 들불처럼 번져나갈 것이다.       



 


분류:연대문제-성경
출처:2005. 8. 11. 국민일보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