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천문학

암흑에너지는 하나의 광학적 환영

암흑에너지는 하나의 광학적 환영(착시)일 수 있다. 

(Dark Energy May Be an Optical Illusion)


      2008년 10월 5일 - 우주론자들이 코페르니쿠스 원리(Copernican Principle, 지구가 우주에서 특별한 위치에 있지 않다는 생각)를 기꺼이 내던져 버린다면, 그들의 최악의 평가할 수 없는 물질인 암흑에너지(dark energy)에 대한 무거운 짐을 벗어버릴 수 있다. Science Daily 지(2008. 9. 29)는 명백한 우주의 가속은 우리의 바라보는 위치에서의 인위적 결과라는 옥스퍼드대학 물리학자들로 이루어진 한 연구팀의 견해를 보도했다. 지구가 특별한 위치에 있지 않다는 가정을 던져버리고(지구가 특별한 위치에 있다는 가정을 하고) 먼 거리의 은하들을 바라본다면, 암흑에너지는 불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제안은 얼마나 급진적인가? 그것은 한 과격한 믿음을 더 과격한 다른 믿음으로 대체하는 것이다. ”비록 암흑 에너지가 어떤 사람들에 의해서 다소 고안된 것처럼 보이지만, 옥스퍼드의 이론가들은 심지어 더 과격한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그 기사는 말했다. ”그들은 우리가 우주에서 매우 특별한 장소에 살고 있을 가능성을 지적하고 있다. 특별히 우리는 물질의 밀도가 매우 낮은 한 거대한 텅빈 공간(a huge void)에 위치한다는 것이다. 그 제안은 물리학에서 가장 유용하고 널리 가지고 있는 주의(tenets) 중 하나인 코페르니쿠스 원리에 도전하는 것이다.”

이 제안은 많은 과학자들에게 충격일 수 있다. 옥스퍼드 연구팀은 그들의 개념이 시험되기를 희망했다. 또한 코페르니쿠스 원리는 의문스러운 것이라고 했던 또 다른 연구팀의 이야기(03/15/2008)를 보라.



평가할 수 없는 물질이라는 임시 변통적 호소를 통해 한 이론을 구조하는 것은 항상 오류 발생 경향이 높다. 옥스포드 팀은 엉뚱할 수 있다. 그러나 그들의 엉뚱함은 일치된 암흑에너지 이론으로부터 오직 정도의 문제이다. 또한 천문학자들은 그들이 주장하는 것만큼 그들이 하고 있는 것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그 기사는 지적한다. 물질들의 균일한 분포와 코페르니쿠스 원리는 관측이 아니라, 가정들임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참조 : Cosmology in Crisis Over Dark Energy (Headlines, 2008. 5. 21)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5.htm#20080521a

How to Avoid Dark Energy (Headlines, 2008. 3. 15)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3.htm#20080315a


*관련기사 : 암흑물질 이론은 틀렸나? : 태양 주변에 암흑물질 없어 (2012. 4. 23.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economy/2012/04/23/0303000000AKR20120423053000009.HTML?template=5567
은하계 도는 거대 ‘구조물’ 발견…암흑물질 존재 의문 (2012. 5. 2. 서울신문)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ref=nc&id=20120502601008
암흑물질 이론 뒤집을 현상 발견 : 우리은하 주위에 거대한 천체 구조 (2012. 5. 4.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economy/2012/05/04/0303000000AKR20120504036900009.HTML?template=5567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10.htm#20081005a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8. 10. 5.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427

참고 : 4042|914|4006|4404|4031|4018|3117|4373|3983|4291|4255|4223|4045|3952|3933|3837|3697|4003|3831|4614|4688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