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석들이 천둥새의 전설에 영감을 불어넣었는가?

화석들이 천둥새의 전설에 영감을 불어넣었는가? 

(Did Fossils Inspire Thunderbird Legend?)


     아드린느 메이져(Adrienne Major)는 라코타(Lakota) 인디언들은 황무지에서 익룡 화석(fossil pterosaurs)을 보게 됨으로서 천둥새(Thunderbird)에 대한 그들의 전설을 갖게 되었다고 주장하였다. 그녀의 추론은 National Geographic News에 실렸다. 메이져는 전 세계에 있는 공룡에 관한 전설들은 고대인들이 관측했던 화석들에서 그 기원을 가지게 되었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 가설(hypothesis)은 인디언들이 살아있는 익룡(pterosaurs)을 보았다거나, 중국인들이 살아있는 공룡을 보았다는 창조론자들의 이야기보다 덜 추론적인 것 같지 않다. 진화론자들은 그러한 생각을 결코 고려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들은 그들 자신의 신화(myths)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사람이 출현하기 수천만 년 전에 공룡들과 익룡들은 멸종했다는 이야기와 단단히 결합되어 있다. 그들은 이것을 하나의 사실(a fact)로서 알고 있는가? 아니다. 그들은 그것을 사실로 알고 있는 것이 아니다. 이전의 진화론 진영에서는 모든 데이터들은 어떻게 해석되어야(be interpreted) 하는 지를 지시한 적이 있다. 최근에 공룡 티라노사우르스 렉스의 완전한 혈관(blood vessels)과 살점들의 발견은(03/24/2005을 보라) 이들의 신념이 얼마나 큰 지를 보여준다. 왜냐하면 이 화석화되지 않은 공룡의 연부조직들은 7천만 년이 될 수 없다는 명백하고 확실한 증거에 대해서도 그들은 자신들의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고려하지 않고, 그들의 신화에 그것을 적합시키기 위해서 그들의 가정(assumptions)들을 조정하고 있다.
 
중국인과 라코타인들은 해체되어 있는 뼈조각들을 보고서도 원래의 생물체를 유추해낼 수 있을 만큼 고생물학적 해석에 숙련되었는가? 아마도 이 생물체들의 일부가 마지막으로 사라지기 전에 그들은 이들을 보았을 것이라고 제안하는 것이 더 설득력이 있지 않겠는가? 살아있는 공포스러운 모습을 보고 신화를 만들었다는 것이 훈련되지 않은 눈으로 죽은 뼈들을 보고 신화를 만들었다는 것보다 더 있음직해 보이지 않는가?

 

*참조 :

1. Thunderbirds : Did the American Indians see 'winged dinosaurs'?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24/i2/thunderbirds.asp

2. 유타주에 프테로사우르스와 거인의 암벽화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74

3. 1870년대 남북전쟁시의 프테로닥틸 : 익룡(날아다니는 공룡)이 사냥되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762

4. 아직도 부드럽고, 늘어나는 공룡의 조직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647

5. 공룡의 연부 조직들이 발견되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543

6.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3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740

7. 와호장룡(臥虎藏龍)?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648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506.htm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5. 6. 17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722

참고 : 3018|2680|2775|2690|2650|2570|2547|2278|2145|2206|2107|2058|2017|1977|1941|1934|1875|1145|473|462|461|460|3152|3194|3382|3400|3421|3811|3868|3889|3957|4106|4240|905|738|740|741|6102|6762|6766|6769|6774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