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라화 된 공룡이 말하고 있는 것은?

미라화 된 공룡이 말하고 있는 것은? 

(Dino Age Is Only Skin Deep)


      AP 통신(2008. 3. 18)은 이번 주에 그들이 ”놀라운 어떤 것”이라고 여기는 것에 관하여 보도하고 있었다. 그것은 미국 노스다코타(North Dakota)의 암석 '무덤”으로부터 현재 적출(摘出)을 진행 중인 거의 완전하게 미라화된 공룡(mummified dinosaur)에 관한 보도였다. [1]

‘다코타(Dakota)’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화석화된 에드몬트사우르스(Edmontosaurus) 공룡은 1999년에 예일대학 고생물학 전공 학생에 의해서 그의 아저씨의 배드랜드(Badlands)라는 목장에서 처음으로 발견되었다. 화석의 실질적인 발굴은 2004년까지는 시작되지 않았었다. 노스다코타 헤리티지 센터(North Dakota Heritage Center)의 한 발굴팀은 아직도 다코타를 에워싸고 있는 암석들을 분리해내고 있는 중이다.

그렇지만 이 공룡화석 이야기가 대부분의 것들과 다른 이유는 다코타의 믿기 어려울 만큼 잘 보존된 상태 때문이다. AP는 오리주둥이 공룡화석(duckbilled dinosaur fossil)이 ”강철만큼이나 단단한” 화석화된 피부(fossilized skin)를 포함하고 있었다고 보도하였다. 그래서 프로젝트 컨설턴트인 스테판 베긴(Stephen Begin)에 따르면, 그것은 전 세계에 4건 밖에 없는 매우 중요한 미라화된 공룡이라는 것이다.

베긴은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즉 ”그것은 피부의 질과 표본 위에 남아있는 피부의 크기 때문에 가장 좋은 공룡미라들 중의 하나로 판명될지도 모른다.” 대부분의 공룡 미라들은 연구나 교육을 위해 사용할 충분한 피부가 없다고 그는 설명했다.

발굴팀은 거의 5톤에 달하는 사암 속에 아직도 묻혀있는 공룡 부분들을 정밀하게 조사하기 위해 CT 스캐너를 사용했다. 그 동물의 골격은 약간 뒤틀려 있지만, 원래 길이는 약 9m 정도 되었을 것이다.
 
진화론 시간표에 의하면, 다코타는 약 6천5백만 년 전에 화석화 되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AP 통신에 따르면, 연구원들은 ”다코타는 피부 조직이 온전히 보존되기 위해서 그 환경에서 급격하게 매몰되었음에 틀림없다”고 말하고 있다. 왜냐하면 그렇지 않았다면 동물의 조직은 죽은 후에 바로 분해되고 말기 때문이다. (그 공룡의 조직은 청소동물들에 뜯어 먹히거나 미생물에 의해 부패되지 않았다). 팀원 중의 한 명인 맨체스터 대학(Manchester University)의 고생물학자인 필립 매닝(Phillip Manning)은 그 공룡에게 일어났었던 일을 다음과 같이 간결하게 설명했다 : ”화석화 과정은 많은 연부조직들을 보존하면서 부패 과정을 앞질러서 일어났다.” 그는 다음과 같이 계속했다.

”이것은 많은 사람들에게 공룡의 살아있는 모습이 무엇처럼 보일지를 가장 실제적으로 알려주고 있다. 이것은 과거 생물체의 증거로서 제시되는 화석기록에 있어서 연결되어있지 않은 뼈 조각이나 파편들이 아니다. 이것은 하나의 완전한 풀세트이다.”

노스다코타 지질조사소의 고생물학자인 존 호간슨(John Hoganson)에 따르면, 공룡 사체를 완전히 적출해 내는데 1년 또는 그 이상이 걸릴 것이라는 것이다. 그 후에 그것은 헤리티지 센터(Heritage Center)에 전시될 것이고, 마지막에는 여러 곳으로 전시여행을 떠날 것이다. 그렇지만 그 화석은 이미 2권의 책(하나는 어린이 용)과 내쇼날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TV 프로그램에 영감을 주었다.


연대 문제는 어떻게 된 것인가?

그 공룡의 연대는 왜 6천5백만 년(또는 6천7백만 년) 전인가?[2] 호간슨은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이 공룡 화석이 발견된 배드랜드(Badlands)는 실제로 시간의 경계선, 즉 공룡들의 멸종 경계선을 볼 수 있는 세계의 몇몇 곳들 중의 한 곳이다. 배드랜드의 이 지층은 어떤 곳들에서는 노출되어 있다.” 호간슨은 K–T 멸종 경계선(K–T extinction boundary)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었다. K–T 경계선은 화석기록에서 신생대 제3기(Tertiary)로부터 중생대 백악기(Cretaceous)를 구분하고, 공룡들의 멸종을 표시하고 있다고 주장된다. 따라서 그 발굴 팀은 화석의 나이를 최소한 6천5백만 년으로(다른 어떤 증거들보다도 우선하여) 연대를 매겨야만 했다. 바로 그렇게 화석기록은 진화론과 일치되고, 동일과정설적으로 해석되는 것이다.

우리는 다코타에게 매겨진 그러한 연대에 몇몇 결함이 있음을 발견한다. 그리고 이것이 오늘날의 과학자들이 하고 있는 행태라는 것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들은 주변적 증거에 기초하여 년대를 결정한다. 화석들은 정확한 년대를 몸에 부착한 채로 화석화되지 않는다.[3]

과학자들은 다코타가 '빠르게 매몰”되었음에 틀림없다고 설명한다. 그것은 정확히 창조과학자들이 제안하고 있는 설명이다. 우리는 전 세계적으로 엄청난 수의 화석들에 대한 한 번의 전 지구적인 홍수라는 명백한 설명을 가지고 있다. 그 화석들은 갑작스럽게 격변적으로 빠르게 매몰되었음을 거듭 거듭 보여주고 있다. 노아 시대의 홍수는 전 세계에 걸쳐서 대격변을 일으켰고, 1년여 동안 온 세상을 물로 뒤덮었다. 이런 관점에서 시작하면, 우리는 수많은 화석들은 급속하게, 그리고 근래에(단지 수천 년 전에) 매몰되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다.

결국 과학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세계관에 의해서 영향을 받고 있다는 것을, 이 뉴스는 다시 한번 보여준다. 다른 많은 경우들에서와 마찬가지로, 이 경우에서도 화석기록에 의해서 요구되는 오래된 연대(진화론이 필요로 하기 때문에 생겨난 연대)는 그 공룡 화석의 연대를 결정하는 데에 최우선이 되고 있다. 성경으로부터 출발하면, 왜 전 세계의 암석지층들에는 수많은 화석들이 격변적으로 묻혀있는 지에 대한 해답을 얻을 수 있다. 그것은 성경이 기록하고 있는 것처럼 한 번의 전 지구적인 대홍수가 있었기 때문이다.

 


Footnotes

1. While it is referred to as a mummy, the dinosaur has been fossilized into stone.
2. The AP release mentions both ages.
3. Of course, many evolutionists, even laymen who are not familiar with the science behind it, claim radioisotope dating of rocks and bones is akin to a 'date stamped” in every fossil; however, radioisotope dating frequently results in wildly incorrect, incoherent, or contradictory dates, and the technique itself involves many assumptions about continuity of radioisotope decay rates, the amount present in rocks and fossils originally, and so forth.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08/03/20/skin-deep

출처 - AiG News, 2008. 3. 20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240

참고 : 4106|2547|3957|3889|2647|2543|3868|2278|737|1934|3152|3194|3389|3811|2894|3720|3421|3400|3382|1461|749|2079|3987|6541|6539|6520|6511|6496|6488|6484|6429|6403|6383|6352|6338|6318|6282|6252|6233|6226|6187|6177|6173|6127|6108|5907|5916|5782|5769|5691|5684|5680|5676|5648|5590|5612|5549|5509|5505|5379|5493|5291|5263|5247|5168|5140|5124|5068|5061|5053|5049|5047|5044|5010|5009|4995|4987|4986|4984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