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위원회
2024-04-04

홍수 후 방주로부터 분산과 초기 홍적세

: 창세기 8:13-22절에 대한 주석 및 지질학적 노트

(The Post-Flood Ark Dispersal and Early Pleistocene :

Exegetical and Geological Notes on Genesis 8:13–22)

Jeffrey P. Tomkins

 

요약 :

 

   여러 전문 분야에 걸친 이 연구 논문은 창세기의 전 지구적 홍수 직후 단계인 창세기 8:13~22절을 살펴본다. 이전 논문에서 저자는 창세기 8:1-12절에 대한 주석 및 지질학적 분석을 수행하여, 테자스 거대층연속체(Tejas Megasequence, 지질주상도 상의 신생대 고진기(Paleogene)와 신진기(Neogene)에 해당)를 퇴적시킨 전 지구적 홍수의 후퇴 단계를 기록한 바 있다.(아래 링크 참조). 창세기 8:1~12절에 기술된 노아 홍수의 후퇴 단계는 135일 동안의 매우 중요한 지각 형성 활동을 포함하며, 지질주상도(현생대, Phanerozoic)의 화석을 함유한 총 퇴적지층 부피의 약 3분의 1을 형성한 원인이 된다. 또한 테자스 거대층연속체는 암석 기록에서 낮은(테자스 이전) 지층에서는 발견되지 않는, 홍수 이전 고지대에 살았던 수많은 포유류, 속씨식물, 기타 많은 식물과 동물들의 화석을 포함하고 있다. 이번 창세기 8:13~22절 분석에서는 히브리어 본문 해석을 통해, 창세기 8:14절에 중동(Middle East) 지역의 방주가 도착한 주변의 땅들은 완전히 말라 있었고, 다음 구절에서 언급된 대로, 노아와 그의 가족, 동물들이 방주에서 내릴 수 있었던 것을 나타낸다. 중요한 것은 중동 지역은 홍수 후퇴기에 퇴적된 해성퇴적 기원의 테자스 거대층연속체 퇴적물이 압도적이며, 히브리어 본문에 나타난 동사 형태의 완료 용법에 따르면, 하선 당시와 이후에 충분히 건조했던 것으로 보여, 인간이 시날(Shinar) 땅을 개발하고 바벨탑을 건설할 수 있게 했다.

 

   이 연구는 창세기 6장에서 예고되고 준비된 전 지구적 홍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창세기 7장에서 전 지구적 홍수는 '큰 깊음의 샘들이 터지며' 시작되어, 40일 동안 물이 점점 더 높아져, 방주가 땅에서 떠올랐다. 초기 40일 동안의 홍수는 주로 해양 생태계에 퇴적물을 남겼는데, 이는 사우크 거대층연속체(Sauk Megasequence, 캄브리아기와 오르도비스기 초기), 티페카노 거대층연속체(Tippecanoe Megasequence, 오르도비스기 중후기 및 실루리아기), 카스카스키아 거대층연속체(Kaskaskia Megasequence, 데본기, 미시시피기, 펜실베이니아기)의 퇴적을 포함한다. 대략 홍수 40일째에 열대 해안의 육지 생태계가 처음으로 매몰되기 시작했고, 이는 압사로카 거대층연속체(Absaroka Megasequence, 트라이아스기 초기)와 주니 거대층연속체(Zuni Megasequence, 쥐라기 말기와 백악기)를 통해, 점차적으로 더 높은 내륙 환경의 퇴적으로 이어졌다. 홍수는 창세기 7:19, 20절에 최고조에 달했으며, 높은 산들도 최소 15규빗(약 7~9m)의 물로 뒤덮였고, 이는 주니 거대층연속체의 정점에 해당하며, 지질주상도에서 백악기의 정상에 해당한다. 창세기 8:1~12절의 홍수 후반부에서는 홍수 이전의 판게아 초대륙(Pangea megacontinent)의 신속한 대륙 분리(격변적 판 이동)와 산맥들의 급속한 융기를 통해, 홍수 물의 급격한 후퇴 단계가 포함된다. 대륙 분리는 압사로카 거대층연속체에 가속화되기 시작하여 주니 거대층연속체까지 계속되었다. 이 단계는 노아 홍수 후기에 해당하는 퇴적층인 테자스 거대층연속체(Tejas Megasequence)의 상당 부분을 설명하는 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전 지구적 홍수의 시작과 진행의 대부분은 창세기 7장에서 발생한 일이지만, 내가 이전 논문에서 논의한 창세기 8:1-12절에서 전 지구적 홍수의 가장 중요한 부분 중 하나가 발생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Tomkins, 2023). 이 시기는 새로 분리된 대륙에서 전 세계적으로 엄청난 양의 홍수 물의 유출(runoff, 지표면을 흘러감)이 발생했던, 홍수 후퇴기라고 할 수 있다. 이 작용은 북미의 로키산맥과 남미의 안데스산맥이 형성되는 동안 발생했던 산맥들의 급격한 융기 현상에 의해 촉진되었다. 실제로 6개 대륙에 대한 가장 최근의 지층 분석에 따르면, 전 세계에 화석 함유 퇴적지층(Phanerozoic, 현생대) 총 부피의 32.5%가 테자스 거대층연속체로 알려진 홍수 유출 퇴적물로 구성되어 있을 정도로, 전 지구적 홍수의 후퇴 단계는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신생대 제3기 암석에 나타나있는 홍수의 마지막 후퇴 단계는, 현대 창조과학 운동의 시발점이 된, 헨리 모리스(Henry M. Morris)와 존 휘트콤(John C. Whitcomb)의 서사시적인 책, ‘창세기 대홍수(The Genesis Flood, 1961, p.287)’에서 언급되어 있었다는 점은 주목할만하다.


홍수/홍수 후 경계가 어디에 위치하는가는 창조론자들 사이에서 수십 년간 뜨거운 논쟁의 주제였으며, 올바른 홍수/홍수 후 경계의 결정은 테자스 거대층연속체 퇴적층과 신생대 동식물 화석들, 신생대 석탄층 등을 설명하는 데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창세기 8장의 히브리어 텍스트 분석을 통해, 방주가 착륙한 후 중동 지역이 여전히 너무 젖어서 이동하기에는 부적합했다는 주장과는 달리, 하나님께서 노아에게 지시한 대로 확산하기에 충분히 건조했음을 시사한다. 이 연구는 홍수 후 초기 빙하기와의 관계를 더 잘 설명하고, 노아 홍수 후 세계가 부분적으로 물에 잠겼다는 주장에 반대되는 근거들을 제시한다.

 

또한 이 연구는 창세기 8장의 히브리어 텍스트 분석을 통해, 홍수 후 노아와 그의 가족, 그리고 방주의 생물들이 어떻게 전 지구로 퍼져 나갔는지에 대한 성경적 설명을 제공한다. 이 분석은 Accordance Bible Software를 사용하여 수행되었으며, 창세기 8:13~22절이 역사적 서술임을 밝히고 있다. 노아가 땅이 마른 것을 확인한 후,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가족과 모든 생물과 함께 방주에서 나오게 되었다. 이는 홍수 후 지구가 생물들의 번식과 확산에 적합한 상태임을 나타낸다.


홍수 후의 지질학적 및 지리학적 상황은 테자스 거대층연속체의 형성과 연계되어 있으며, 노아 홍수 후에 빙하기가 어떻게 발생했는지에 대한 설명을 제공한다. 이 한 번의 빙하기는 홍수로 인해 따뜻해진 바닷물, 막대한 증발에 의한 대기 중 수분의 증가, 화산 활동으로 인한 에어로졸(햇빛 차단), 그리고 시간의 경과로 발생했다고 제안된다. 이러한 빙하기는 지구상에 육지다리(Land Bridges)들을 형성하여 인간과 동물이 먼 곳까지 이동하여 지구를 다시 서식지화 하는데 도움을 주었다.


마지막으로, 홍수 후 초래된 빙하기는 커다란 몸체와 더 많은 털을 가진 동물들, 특히 높은 위도의 추운 기후에 적응할 수 있는 동물들의 출현을 설명한다. 예를 들어, 거대한 몸집과 두꺼운 털을 가진 털복숭이 매머드(Wooly Mammoth)는 이 시기에 살았던 대표적인 동물이다. 이러한 동물들과 인간의 분산은 하나님의 창조와 홍수 후 세계의 복원 계획의 일부로 해석된다.

 

결론적으로, 창세기 8:13-22절의 히브리어 본문은 방주가 착륙한 후 중동 지역과 지구의 일부가 너무 습해서 방주 착륙 지점에서 흩어질 수 없었다는 주장을 뒷받침하지 않는다. 사실, 히브리 동사 "말랐더라(ḥāraḇ)"에서 사용된 완료 형태는 문맥과 함께 창세기 8:15-17절에서 노아에게 직접 주신 하나님의 계명에 따라 땅에서 생육하고 번성할만큼 건조했음을 나타낸다 : “너는 네 아내와 네 아들들과 네 며느리들과 함께 방주에서 나오고 너와 함께 한 모든 혈육 있는 생물 곧 새와 가축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 이끌어내라 이것들이 땅에서 생육하고 땅에서 번성하리라 하시매”


홍적세(Pleistocene) 퇴적지층의 대부분은 홍수 이후 초래된 약 500년 동안의 빙하기의 빙하 및 관련 기후 활동의 산물이며, 홍수를 둘러싼 메커니즘과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다. 실제로 홍수의 지각 활동으로 인한 빙하기는 지구의 해수면을 낮추고, 일시적인 대륙 간 육지다리 현상을 제공하여, 홍수 이후 지구에 동물들과 인간이 다시 거주할 수 있도록 했다. 전 지구적 홍수로 인해 발생한 활동과 조건만이 전 지구적 홍수와 관련된 심판과 후속 회복 과정에서 하나님의 계획의 핵심적인 부분인 빙하기를 설명할 수 있다.

 

논문 원문 바로가기 : https://www.creationresearch.org/the-post-flood-ark-dispersal-and-early-pleistocene-exegetical-and-geological-notes-on-genesis-8-13-22-open-access

 

참조 : 노아 홍수의 후퇴 단계 : 창세기 8:1-12절에 대한 주석 및 지질학적 노트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8155657&bmode=view

노아 홍수 후 지구는 어떻게 건조해졌는가? : 지역적 홍수 옹호론자들에 대한 응답.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8932742&bmode=view

노아 홍수의 과학적 증거들이 영화로 만들어져 개봉되었다.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9071726&bmode=view

▶ 창세기 대홍수의 중요성

https://creation.kr/Topic202/?idx=6609737&bmode=view

▶ 전 지구적 홍수의 증거들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1315&t=board

▶ 거대층연속체(메가시퀀스)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87388&t=board

▶ 광대한 퇴적지층

https://creation.kr/Topic201/?idx=6587411&bmode=view

▶ 격변적 퇴적과 사층리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87377&t=board

▶ 퇴적물의 장거리 운반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58&t=board

▶ 막대한 침식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22&t=board

▶ 평탄면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52&t=board

▶ 수극과 풍극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17&t=board

▶ 깨끗한 부정합 경계면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779&t=board

▶ 부드러운 상태의 습곡과 관상암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318&t=board

▶ 그랜드 캐니언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591&t=board

▶ 격변적 판구조론 : 맨틀 속의 물, 암석판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1605&t=board

▶ 홍수/홍수 후 경계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081&t=board

▶ 생물 분포, 생물지리학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126&t=board

▶ 노아 홍수가 초래한 빙하기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89788&t=board

▶ 대홍수로 변화된 기후와 환경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0895&t=board

▶ 지질주상도와 성경적 지질학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1864&t=board

▶ 공룡 발자국과 대홍수

https://creation.kr/Topic204/?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69172&t=board

▶ 육상생물과 바다생물이 함께

https://creation.kr/Topic203/?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11078&t=board

▶ 격변적 매몰

https://creation.kr/Topic203/?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12751&t=board

▶ 광물들과 대홍수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0936&t=board

▶ 전 세계의 홍수 전설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0948&t=board

▶ 노아의 방주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1068&t=board

▶ 노아의 방주에 관한 질문들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1048&t=board

▶ 노아의 홍수에 관한 질문들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0977&t=board

 

출처 : CRSQ 2023 60:29–37. 


요약 및 교정 : ChatGPT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4-03-29

노아 홍수의 과학적 증거들이

영화로 만들어져 개봉되었다.

(Noah and Flood Get Media Exposure)

David F. Coppedge


     전 지구적 대홍수와 노아의 방주에 대한 증거들이 영화로 만들어졌다.


    영화 “방주와 암흑(The Ark and the Darkness: 노아 홍수의 미스터리를 파헤치다”(Genesis Apologetics)가 개봉되었다. 2024년 3월 20일과 21일 극장에서 개봉된 이 새로운 2시간짜리 다큐멘터리 영화는 성경에 기록된 노아 시대의 전 지구적 홍수가 역사적 사실이었다는 성경적, 과학적 증거들을 제시하고 있다. 예고편을 시청하고, 가까운 극장에서 볼 수 있는지 확인해보라.


Logos Research Associates가 유투브 방송을 통해 성경과 과학을 지지하는 박사 과학자들의 프레젠테이션을 방송하고 있다. 가장 최근 방송은 이틀 전인 2024년 3월 13일에 게시되었다 :


노아 홍수의 신생대 경계에 대한 전 세계적인 증거(Global Evidence for a High Cenozoic Flood Boundary). 창조과학연구소(ICR)의 연구 책임자인 팀 클라리(Tim Clary) 박사가 이 주제에 대해 발표하였다. 지질학자인 클라리 박사는 전 세계에서 발견되는 6개의 거대층연속체(megasequences)에 대한 전문가이다. 그는 이것이 홍수의 여러 단계를 어떻게 나타내는지를 보여주고 있으며, 노아 홍수 전/후의 퇴적층 사이의 경계는 홍적세(Pleistocene)라고 표시된 지층에서 발견된다고 제안한다. 클라리 박사는 8개월 전에도 Geological Evidence for a Progressive Flood에 대한 지질학적 증거라는 제목으로 강연한 바 있다.


노아 홍수를 다룬 이전 방송은 Logos RA channel’s LIVE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오늘날 빅 사이언스(Big Science)의 시대에서 유물론적 진화론을 비판하는 모든 논문들을 검열되어 배제되고 있다. 그러나 성경을 뒷받침하는 증거들은 계속 발견되고 있다는 점을 독자들은 숙지할 필요가 있다. 최근 인터넷에 올라온 두 프레젠테이션은 진화론적 패러다임과 장구한 시간 틀에 도전하고 있다. 빅 사이언스는 점점 이데올로기와 정치적 편견으로 미쳐가는 가운데, 불신자들도 진화론에 대한 대안을 생각해야 할 시기가 되었다. 미국을 세운 건국자들은 하나님의 창조를 자명한 진리로서 가르쳤다. 그러나 진화론이 등장하였고, 확산되었고, 과학계와 교육계에서 생명의 기원에 대해 가르쳐지는 유일한 이론이 되었다. 유물론적 진화론으로 인해 사람들은 하나님을 떠나게 되었고, 과학은 길을 잃어버렸다. 현재 빅 사이언스는 정치적 이념에 휘둘리고 있으며, 대중의 신뢰를 잃고 있다.


클라리 박사의 발표는 세속적 지질학(동일과정설)으로는 전 세계의 대륙들에서 발견되는 거대층연속체(megasequences)를 설명할 수 없음을 보여준다. 그것은 전 지구적 홍수가 역사적 사실이었음을 가리키고 있다. 현재 창조론자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전 지구적 홍수 모델은 존 바움가드너 박사의 격변적 판구조론(catastrophic plate tectonics, CPT) 모델이다. 클라리 박사는 모든 모델들에 문제점과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지만, 홍수의 시작보다는 퇴적의 진행에 더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의 강연과 현장 지질학자인 레너드 브랜드(Leonard Brand) 교수의 강연들은 세속적 지질학이 틀렸고, 지층암석과 화석 기록에서 발견되는 것은 성경의 기록과 일치한다는 강력한 증거들을 제시하고 있다.


새로 개봉된 영화 '방주와 암흑'은 많은 사람들에게 성경에 기록된 노아 홍수가 역사적 사실이었다는 깊은 인상을 줄 것이다. 이 영화에는 창세기 기록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성경적 창조과학자들과 성경적 신학자들이 등장한다. 우리는 이 영화를 제작한 ‘창세기 변증학회(Genesis Apologetics)’의 사역을 존중한다. 가능하다면 새 영화를 관람하고, 소감을 댓글로 남겨 주시길 부탁드린다.


*관련 동영상 : 미국에서 '노아의 홍수 다큐' 3위 등극!" 와~ 이게 정말 사실이었다고?“

https://www.youtube.com/watch?v=_JHOOuFayXI


*참조 : ‘방주와 암흑: 노아 홍수의 미스터리를 파헤치다’ : 2024년 3월 극장에서 영화로 개봉되었다

https://creation.kr/Ark/?idx=18871054&bmode=view

▶ 노아의 방주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1068&t=board

▶ 노아의 방주에 관한 질문들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1048&t=board

▶ 노아의 홍수에 관한 질문들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0977&t=board

▶ 창세기 대홍수의 중요성

https://creation.kr/Topic202/?idx=6609737&bmode=view

▶ 전 지구적 홍수의 증거들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1315&t=board

▶ 거대층연속체(메가시퀀스)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87388&t=board

▶ 광대한 퇴적지층

https://creation.kr/Topic201/?idx=6587411&bmode=view

▶ 격변적 퇴적과 사층리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87377&t=board

▶ 퇴적물의 장거리 운반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58&t=board

▶ 막대한 침식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22&t=board

▶ 평탄면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52&t=board

▶ 수극과 풍극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17&t=board

▶ 깨끗한 부정합 경계면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779&t=board

▶ 부드러운 상태의 습곡과 관상암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318&t=board

▶ 그랜드 캐니언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591&t=board

▶ 격변적 판구조론 : 맨틀 속의 물, 암석판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1605&t=board

▶ 홍수/홍수 후 경계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081&t=board

▶ 지질주상도와 성경적 지질학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1864&t=board

▶ 공룡 발자국과 대홍수

https://creation.kr/Topic204/?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69172&t=board

▶ 육상생물과 바다생물이 함께

https://creation.kr/Topic203/?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11078&t=board

▶ 격변적 매몰

https://creation.kr/Topic203/?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12751&t=board

▶ 캄브리아기 폭발

https://creation.kr/Topic203/?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62418&t=board

▶ 살아있는 화석 1 - 바다생물

https://creation.kr/Topic203/?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62309&t=board

▶ 화석의 연부조직과 생체물질

https://creation.kr/Topic203/?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13277&t=board

▶ 화석에 남아있는 색깔과 냄새

https://creation.kr/Topic203/?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12913&t=board

▶ 폐기된 오랜 연대의 상징물들

https://creation.kr/Topic3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75718&t=board


출처 : CEH, 2024. 3. 15.

주소 : https://crev.info/2024/03/noah-and-flood-get-media-exposur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4-03-25

노아 홍수 후 지구는 어떻게 건조해졌는가?

: 지역적 홍수 옹호론자들에 대한 응답.

(How did the earth dry out after the Flood?

Responding to local Flood advocates)



한 독자(Dan T, USA)가 글을 보내왔다 :


  이 질문으로 귀찮게 해서 죄송하지만, creation.com을 비롯한 인터넷에서 답을 찾기 위해 여기저기 검색해보았지만 찾지 못했습니다.

지역적 홍수론자들은 노아의 홍수가 전 지구적 홍수였다면, 창세기 8:1절에서 하나님이 지구에 불게 하신 바람으로 홍수 물을 모두 말릴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구름은 곧 포화상태가 되어, 홍수가 난 땅에 비로 다시 내렸을 것이고, 홍수는 계속되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국지적 홍수라면 문제가 없다는 것입니다.

두 가지 문제가 있습니다. 첫째, 그러한 주장은 바람이 건조의 원인이거나, 적어도 주요 원인인 것처럼 들립니다. 둘째, 바람이 건조의 원인이 아니라면, 모세는 왜 그것을 언급했을까요? 건조의 원인이거나 적어도 원인 중 하나라고 말하는 것 외에, 바람을 언급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방주 주변에서 증발한 물이 어떻게 다시 땅에 떨어지지 않고 전 지구적 홍수를 계속 지속할 수 있었을까요? 저는 증발된 물이 노아의 방주 근처가 아닌, 다른 곳에서 바다로 떨어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말이 맞나요?

감사합니다!


댄(Dan)


로버트 카터(Robert Carter) 박사가 대답하였다 :


정말 흥미로운 질문이다. 생각을 좀 해봐야겠지만, 몇 가지 대답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것 같다.


1) 홍수가 끝났을 때, 대륙 위에 아직도 물의 바다가 있지는 않았을 것이다. "모든 물은 어디로 갔을까?", "에베레스트 산은 물속에 있었을까?" 이러한 오래된 질문은 간단하게 대답할 수 있다. 산들은 솟아오르고, 해저가 낮아지면서, 자연스럽게 대륙에서 물이 빠져나갔기 때문이다. 일부 홍수 비판가들은 에베레스트 산이 잠길려면 지구 주위에 5마일 높이의 물이 필요하다는 잘못된 생각을 갖고 있다. 그 정도 두께의 물은 약 45억 입방킬로미터의 부피를 가지며, 이를 넣어둘 곳이 없을 것이다.

하지만 에베레스트 산에는 홍수로 퇴적된 퇴적지층과 바다생물 화석들이 발견된다. 따라서 산은 해성 및 육상 퇴적물로 평평하게 쌓였다가, 융기되어 히말라야 산맥이 형성되면서, 위로 기울어져 만들어진 것이다. "에베레스트 산이 물속에 있었나요?"라는 질문에 대한 나의 대답은 "아니요, 아직 그 산은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이다. 우리는 '여분의' 물을 고려할 필요가 없다.


2) 성경(ESV)은 바람과 물의 건조 사이의 인과관계를 말하지 않고 있다는 점에 유의하라 : “...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창 8:1). 바람이 물을 말렸다고 어디에서 말하고 있는가? 나는 바람이 물을 말렸다고 믿는 젊은 지구 창조론자나 연사를 단 한 명도 알지 못한다. 우리 모두 본문을 무시하고 있는 것인가? 아니면 사람들이 본문에 있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없는 것이 있을까? 나는 많은 사람들의 머릿속에 그러한 해석이 남아 있기 때문에, 이것이 KJV 성경의 영향 때문인지 궁금했다. 하지만 거기에도 그러한 관계는 나타나 있지 않다 : "...God made a wind to pass over the earth, and the waters asswaged)" 이 구절은 과학적 논증이라기보다는 단순한 관찰 목록처럼 보이므로, 바람 = 건조 논리에 집착하는 사람들은 정말 확장된 해석을 하고 있는 것이다.


3) 산의 융기로(창 8:4 대 창 8:5, 사건 순서에 주목하라), 그리고 주변 산악 지역 땅의 일반적인 융기로 인해, 많은 물이 배수되었을 것이다.


4) '격변적 판구조론(catastrophic plate tectonics)' 모델에서 바움가드너(Baumgardner) 박사는 판들이 서로 미끄러지면서, 거대한 쓰나미가 촉발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1] 그 결과 엄청난 양의 물이 해수면 위의 대륙으로 밀려들어갔고, 물이 상승했던 것보다 배수되는 데 좀더 오랜 시간이 걸렸을 것이다. 판들 대부분의 슬라이딩이 멈추고, 산들이 만들어지지 않아도, 중력에 의해 대륙에서 물이 빠져나가게 된다.


5) 논의를 위해, 바람이 물을 말렸다고 가정해 보겠다. 이것이 가능할까?

.세계의 주요 사막들은 북위와 남위 30도 부근에 있다.


질문 : 전 세계 주요 사막들의 대부분은 북위 30도, 남위 30도 부근에 위치에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 그것은 열대지방에서 대기가 크게 상승하기 때문이다. 공기가 상승했다가 식을 때, 엄청난 양의 물을 버리기 때문에, 열대지방은 비가 많이 내린다. 공기가 더 상승하면 북쪽과 남쪽으로 밀려난다. 하강할 때는 수분이 거의 남아 있지 않기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사막지대가 형성되는 것이다.

이로 인해 해들리 셀Hadley cells, 해들리 순환)이라고 불리는 것이 형성된다. 해들리 셀은 지속적이고, 예측 가능하며, 전 세계의 날씨를 좌우한다.

.지구의 대기 순환은 해들리 셀(Hadley cells)로 나뉘어진다. 상승하는 공기는 냉각되면, 많은 비를 내린다. 따라서 가라앉게 되는 공기는 극도로 건조하다.


CMI의 미국 지부는 미국 남동부 조지아에 있다. 멕시코만 때문에, 비슷한 위도에 있는 다른 지역과는 다르다. 남서쪽에 있는 큰 수역이 존재하지 않았다면, 수증기를 공급할 수 있는 원천이 없어 건조해졌을 것이다. 산맥이나 아라랏산이 하강 기압골 아래에 있었다면 어떨까? 건조한 공기는 많은 수분을 빠르게 제거할 것이다.

지구가 홍수 이후 새로운 상태로 정상을 찾아가며 안정되면서, 대기의 순환이 어떻게 됐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러나 '구름이 곧 포화상태가 될 것'이라는 주장은 대기 역학에 대한 무지에서 비롯된 것이다. 노아 방주가 하강하는 해들리 셀 아래 지역 어딘가에 정박하게 되면, 나머지는 건조한 바람이 알아서 할 것이다.


6) 바람은 물을 밀어낸다. 바람은 엄청난 양의 물을 움직일 수 있으므로, 허리케인은 폭풍 해일을 일으키고, 육상풍 및 해상풍으로 인한 극심한 밀물과 썰물이 발생할 수 있다. 호수에서도 바람으로 인한 수위 변화(전문적으로는 '세이시(seiche)'라고 함)가 발생할 수 있다. 바람이 '내리막'을 가리키면, 물을 더 빨리 빼내는 데 도움이 된다.


7) 공기는 물을 이동시킨다. 수분을 머금은 공기는 전 세계를 이동하면서, 증발 지역에서 강수 지역으로 많은 양의 물을 운반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비가 내리는 지역이 물에 잠기는 것은 아니다. 대신 물의 일부는 다시 증발하고, 일부는 내리막을 따라 바다로 흘러내린다. 습한 지역에서도 땅이 건조될 수 있다.


8) 마지막으로 산에서 내려오는 매우 건조하고 강한 바람인 치누크 바람(chinook winds)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이 구절에서 산꼭대기의 모습에 주목하라. 따라서 강하고 건조한 바람의 두 가지 잠재적 원인은 지구 순환 패턴과 아라랏 지역의 산에서 내려오는 치누크 바람이었을 수 있다.


어느 쪽이든 대기는 분명히 많은 수증기를 담을 수 없다. 지구 전체가 물에 잠기면, 그 물은 공기 중으로 빨려 올라갈 수 없다. 따라서 대홍수 모델에서는 대륙이 물에 잠기려면, 육지가 상승하고, 바다가 깊어지고, 거대한 쓰나미들이 발생하여, 대륙 위에 물이 쌓이거나, 이 세 가지를 모두 조합하여 홍수가 일어나야 한다. 대홍수 이후에는 육지에서 바다로 물을 이동시킬 방법이 필요하며, 이를 위한 여러 방법들이 있다. 하지만 대홍수 이후에도 수년간 지구상에 남아 있던 거대한 짠물 담수호(Great Salt Lake, Aral Sea...)에 대한 증거가 풍부하다. 이 호수들은 수천 년 동안 줄어들고 있다. 다시 말해, 아라랏산 지역에서 홍수가 끝난 시점에 지구 표면 전체가 건조해졌다고 말할 필요가 없다.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며,

로버트 카터(Robert Carter)


Published : CMI, 2 January 2021


References and notes

1. Baumgardner, J., Understanding how the Flood sediment record was formed: The role of large tsunamis. In Proceedings of the Eight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ed. J.H. Whitmore, pp. 287–305. Pittsburgh, Pennsylvania: Creation Science Fellowship, 2018. 


Related Articles


Further Reading


*참조 : 한때 무성했던 녹색의 사하라 사막

https://creation.kr/IceAge/?idx=13722959&bmode=view

사하라의 눈 : 거대한 미스터리한 서클은 노아 홍수 대격변을 증거한다.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4188004&bmode=view

홍수-빙하기 모델과 적합한 아프리카의 숲

https://creation.kr/IceAge/?idx=8708043&bmode=view

한때 축축했던 사하라 사막의 미스터리 : 아프리카 습윤 기간은 노아 홍수로 쉽게 설명될 수 있다.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90&bmode=view

홍수 후 이집트의 습윤기후를 뒷받침하는 증거

https://creation.kr/IceAge/?idx=9696173&bmode=view

물이 많았던 사막 : 노아 홍수는 빙하기의 또 다른 미스터리를 풀 수 있다.

https://creation.kr/IceAge/?idx=13826697&bmode=view

고래 계곡 : 바다생물 화석들로 가득한 유명한 사막!

https://creation.kr/Burial/?idx=15233909&bmode=view

페인티드 사막과 화석들이 가리키는 것은?

https://creation.kr/Sediments/?idx=6206207&bmode=view

사하라 사막에서 발견된 사경룡은 민물에서 살았다?

https://creation.kr/Dinosaur/?idx=12628245&bmode=view

4200만 년 동안 동일한 바람이 불 수 있는가? : 중국 황토(loess, 뢰스)에 대한 새로운 동일과정설적 해석

https://creation.kr/Geology/?idx=1290564&bmode=view

황토(뢰스)의 기원과 노아홍수, 그리고 한 번의 빙하기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1&bmode=view

창세기와 축축했던 사하라

https://creation.kr/BiblenScience/?idx=1288878&bmode=view

창세기와 욥기에 기록된 기후와 일치되는 고고학적 발굴

https://creation.kr/archaeology/?idx=1288785&bmode=view


출처 : CMI

주소 : https://creation.com/drying-out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4-03-09

물 위에 떠다녔던 통나무 매트들은 

많은 지질학적 수수께끼들을 해결한다

(Log mats solve many geological riddles)

by Michael Oard


   오늘날 한 격렬한 사건은 때때로 떠다니는 통나무 매트(floating log mats)를 만들 수 있다. 1980년에 세인트 헬렌스 산((Mount Saint Helens)이 폭발한 후, 기슭에 있던 스피릿 호수(Spirit Lake)에서 떠다니는 통나무 매트들이 발견되었다. 분명히 전 지구적 홍수는 떠다니는 초목에 의한 거대한 통나무 매트들을 형성했을 것이다. 퇴적암에 들어있는 석탄(coal) 추정량을 기초로 하여, 노아 홍수 이전에는 현재보다 약 8배에서 10배 정도 많은 식물과 나무들이 존재했다.[1] 석탄에는 위로 쌓여진 퇴적물에 의해 압축된 식물들이 포함되어 있다.


대홍수 동안 떠다녔던 초목

대홍수 동안에 대홍수 이전의 모든 나무들이 잘려 나갔다. 그들 중 많은 것들이 대홍수 물에 떠다니며, 통나무 매트들을 형성했을 것이다. 통나무 매트는 퇴적암의 많은 지질학적 수수께끼들을 해결할 수 있다.[2, 3]


세인트 헬렌스 산의 예

1980년 미국 워싱턴주 세인트 헬렌스 산의 폭발은 노아 홍수 동안 홍수 물 위에 떠다니는 통나무 매트라는 아이디어에 영감을 주었다.[4] 북쪽으로 향한 화산폭발 폭풍(blast)으로 수백만 그루의 나무들이 뿌리째 뽑혔다. 암설사태(debris avalanche)가 스피릿 호수를 덮쳐, 거대한 파도를 일으켰고, 호수 반대편으로 물을 260m까지 밀어냈다. 그 물은 수십만 그루의 통나무들을 스피릿 호수로 다시 끌고 들어갔다(그림 1). 스피릿 호수의 통나무 매트는 그 이후로 한동안 떠다니고 있었지만, 점차 사라졌다. 이것은 통나무 매트가 대홍수 동안과 이후에 얼마나 중요한 요소였는지를 보여준다.

그림 1. 1980년 5월 18일 미국 워싱턴 주 세인트 헬렌스 산의  폭발 후 북쪽의 스피릿 호수에 수평 및 수직으로 떠있던  통나무들.


떠다니는 섬이 오늘날에도 존재한다.

오늘날에도 통나무 매트, 또는 떠다니는 섬(floating islands)들이 많이 있다. 일부는 나무들을 포함하여 식물이 자라고 있으며, 때로는 동물을 지탱하기도 한다.[5] 인도 북동부의 록탁 호수(Loktak Lake)에는 낚시를 위해 지어진 작은 섬과 함께, 많은 자연적 떠다니는 섬들이 있다.(사진은 여기를 클릭). 

반 두저(Van Duzer)는 다음과 같이 지적한다 :

떠다니는 섬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그것은 처음에는 신화, 궤변, 또는 불가능한 것처럼 보인다. 확실히 우리가 서 있는 단단하고 육중한 땅덩어리가 수면 주위를 쉽게 떠돌아다닐 수 없다. 그러나 떠다니는 섬은 7개 대륙 중 적어도 6개 대륙에 존재하며, 때로는 이들을 바다로 분리되어 존재한다. 떠다니는 섬 위에 나무가 자랄 수 있고, 너비가 수백 미터이고, 풀을 뜯는 백 마리의 소들의 무게를 지탱할 수 있다.[6]


퇴적암 내의 낙하석

통나무 매트는 퇴적암에서 발견되는 낙하석(dropstones)들을 설명할 수 있다. 낙하석은 그것이 발견되는 층의 구성 입자들보다 지름이 더 큰 커다란 암석이다. 세속 과학자들은 이 돌들을 고대 빙하기에 존재했던 빙산에서 떨어져나온 돌이라고 상상하여 낙하석이라고 명명했다.[7] 그러나 많은 메커니즘들이 빙하작용이 없이 낙하석을 설명할 수 있는데[8], 그중 하나는 떠다니는 다시마(floating kelp)에서 낙하하거나[9], 떠다니던 통나무 매트에서 떨어진 암석이다.(그림 2).

그림 2.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블랙 힐스(Black Hills)의 나무 뿌리에 박혀있는 암석들.


퇴적암에 수직으로 서있는 나무

지구상의 수많은 위치에서 퇴적암에 수직으로 서 있는 나무들을 볼 수 있다(그림 3, 4). 세속 과학자들은 자동적으로 이 나무들이 오래 전에 제자리에서 자랐던 나무들이라고 가정한다. 나는 수직으로 서있는 많은 나무들을 조사했고, 아래쪽 끝부분을 조사했을 때, 뿌리와 토양이 없다는 것을 발견했다(그림 4).[10] 따라서 그 나무들은 제자리에서 자랐던 나무들이 아니고, 대홍수 동안 통나무 매트에서 수직으로 가라앉았던 나무로 설명될 수 있다. 세인트 헬렌스 산의 폭발 후, 스피릿 호수에는 수많은 통나무들이 물에 떠 있었는데, 어떤 나무들은 뿌리 쪽이 무거워 수직으로 떠 있는 일이 일어났다.

그림 3. 알래스카주 서튼(Sutton) 북쪽 한 탄광에서 나온 수직으로 묻혀있는 최대 4m 높이의 두 화석 나무.

그림 4. 미국 노스다코타주 서부의 테오도르 루즈벨트 국립공원(Theodore Roosevelt National Park)에 있는 수백 그루의 수직 나무들 중 하나(뿌리가 없다). (Peter Klevberg 제공)


옐로스톤의 ‘화석 숲’

수직 석화목(vertical petrified trees)의 가장 중요한 발생은 미국 몬태나와 와이오밍의 옐로스톤 국립공원(Yellowstone National Park)과 그 부근에서 발견된다. 약 12곳의 위치에서 급경사면이나 절벽에 수직으로 서있는 나무 더미들이 있다. 가장 유명한 것은 스페시먼 능선(Specimen Ridge)의 여러 높이에 있는 화석 나무들이다. 세속적 과학자들은 각 층(layers)에서 자라던 나무들이 성장한 후, 연이어 화산 쇄설류에 의해 뒤덮이고, 다시 나무들이 자라 숲을 이루고, 다시 뒤덮이고... 이러한 일이 반복된 것을 나타낸다고 가정했다. 수십 개의 층은 수만 년의 오랜 시간과 많은 분출들을 의미한다는 것이었다.

.옐로스톤의 석화림(petrified wood, 돌로 변한 나무)

.세인트 헬렌산 폭발 후 스프릿 호수에 떠있는 백만 그루 이상의 나무들과 수직으로 떠있는 통나무들.


그러나 ‘화석 숲(fossil forests)’을 면밀히 분석해보면, 토양, 화석 동물, 나무껍질, 긴 뿌리가 거의 없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열대에서부터 온대, 한대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한 환경에서 온 나무들과 화분들이 섞여 있었고, 서로 다른 층(높이)의 나무들에서 비슷한 나이테 패턴이 나타났다. 따라서 전 지구적 홍수에 의해서, 통나무 매트로부터 통나무들이 점진적으로 수직으로 가라앉았고, 계속해서 밀려오던 화산성 쇄설류가 퇴적되면서, 여러 높이에서 연속적으로 나무들을 수직으로 파묻어버렸다는 것이 더 나은 설명이다(그림 5).[11]

그림 5. 바닥으로 수직으로 가라앉고 있는 나무들을 가진 통나무 매트. 바닥은 화산성 쇄설물로 인해 계속 퇴적물이 쌓여지고 있다.


식물 화석 수수께끼

퇴적암에서 수많은 식물들이 발견된다.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볼 수 있듯이, 서로 다른 환경에서 살았던 식물들의 혼합과 같은 몇 가지 수수께끼들이 있다. 또 다른 하나는 알래스카, 캐나다, 남극대륙을 포함한 고위도 지역에서 온난한 기후에 살아가는 식물들의 발견이다.[12, 13]

세속적 과학자들은 이것을 설명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들의 기후 모델은 그들이 모델에 따뜻함을 높이려고 아무리 노력해도, 겨울에 고위도 환경과 대륙 내부가 춥다는 것을 압도적으로 보여준다.[14] 그러나 대홍수에 의한 떠다니던 통나무 매트들은 이 통나무들이 다양한 환경으로부터, 그리고 저위도에서 고위도 지역으로 물 흐름의 이동에 의해 섞임으로써, 이러한 이례적 현상을 쉽게 설명할 수 있다.


호박 속 곤충과 생물들

수많은 곤충 및 여러 생물들이 호박(amber)에서 발견된다. 호박은 화석화된 나무 수지(tree resin)이지만, 일반적으로 해양 환경에서 발견되며, 종종 석탄과 관련이 있다. 또한 호박은 저산소 환경에서 형성된다. 호박 속 생물들 중 일부는 수생생물, 심지어 바다생물이다. 이러한 관찰에 대한 세속적 설명은 수많은 모순에 부딪힌다.

그러나 이러한 미스터리는 대홍수 동안의 통나무 매트로 설명될 수 있다. 다양한 환경으로부터 온 수많은 곤충들과 기타 생물들이 통나무 매트에 도달했을 것이다. 수지는 나무의 상처(부러지거나 꺾인 부분)에서 풍부하게 흘러나왔을 것이다. 수지는 때때로 곤충이나 다른 생물들을 포획했다. 통나무가 이동되거나, 부딪치면서, 수지가 통나무 매트에서 떨어져 바닥으로 가라앉는다. 수지는 두꺼운 퇴적물로 덮이고, 비산소 환경에서 열을 받으면서 호박으로 변했다.(그림 6).

그림 6. 호박 속 곤충의 형성에 대한 개략도. a)곤충이 홍수 물에 떠다니던 통나무 매트에 있던 통나무에서 흘러나온 수지(resin)에 포획된다. b)곤충은 날개 또는 다리를 쭉 펴고 탈출을 시도하지만, 두 번째 수지 흐름이 곤충을 완전히 뒤덮는다. c)곤충을 가진 수지는 통나무에서 물속으로 떨어진다. d)곤충이 들어있는 수지는 퇴적물에 혼입된다. e)곤충이 들어있는 수지는 깊숙이 파묻혀 호박(amber)으로 변한다.


통나무 매트는 석탄의 기원을 설명할 수 있다.

석탄(coal)의 기원에 대한 세속적 과학자들의 이론인 늪지 이론(swamp theory)은 석탄 속에서 발견되는 바다생물들, 탄층의 윗면과 바닥면의 평탄함, 석탄의 순도 등 수많은 문제점들을 갖고 있다. 그러나 석탄은 통나무 매트로 설명될 수 있다. 한 가지 메커니즘은 홍수 물이 국지적 감소 동안 통나무 매트가 해변에 닿아 바닥 퇴적물이 노출되는 것이다. 퇴적물을 가득 포함하고 있는 홍수 물의 국지적 상승은, 갇힌 통나무 매트를 빠르게 뒤덮을 수 있다. 특히 대홍수와 관련되어 증가된 화산 활동으로 인한 훨씬 더 많은 퇴적물과 열은, 묻힌 통나무 매트를 석탄으로 바꿀 것이다.[3]


통나무 매트는 대홍수 후 생물들의 분산을 설명할 수 있다.

수많은 통나무 매트들이 대홍수에서 묻혔을 것이다. 그러나 일부 통나무 매트는 홍수 물이 빠지면서 해변에 놓이게 되었다. 씨앗과 뿌리는 상부 퇴적물에 자리를 잡아, 대홍수 이후 빠른 초목의 회복을 초래했을 것이다. 그러나 일부 통나무 매트는 계속 떠다니고 있었다. 일부 나무는 수십 년 동안 떠 있을 수 있다. 이 통나무 매트는 세속 과학자들이 상상할 수 있는, 폭풍우에 뜯겨지고 강을 따라 바다로 떠내려간 식물 조각들에 비해 거대했을 것이다. 초기 황폐화된 세계에서 살아남은 곤충과 같은 무척추동물들은 통나무 매트에 피신하여, 자체 생태계를 만들었을 수 있다.

“아라랏 산”에서 퍼져나간 동물들은 곧 바다에 도착했을 것이다. 썰물 때 땅에 닿은 통나무 매트는 만조 때 다시 떠오를 수 있으며, 매트에 탑승한 동물들을 멀리 떨어진 지역으로 분산될 수 있었다. 이것은 호주 유대류를 포함하여, 현재의 동물과 식물들이 발견되는 곳에 어떻게 도착했는지에 대한, 많은 생물지리학적 미스터리를 해결해줄 수 있다.[15]


통나무 매트는 해답을 제공한다.

전 지구적 홍수였던 노아 홍수는 단순히 1년에 걸친 물의 상승과 하강만이 아니었다. 대홍수 동안 통나무 매트의 형성을 포함하여 많은 독특한 과정들이 일어났다. 대홍수 동안과 이후에 떠다녔을 것으로 보이는 통나무 매트들은 퇴적암에서 발견되는 많은 수수께끼들에 대한 합리적인 답을 제공한다.


Related Articles

Post-Flood log mats potentially can explain biogeography

Natural rafts carried animals around the globe

Plants and animals around the world

Land bridges after the Flood

Phytogeography and zoogeography—rafting vs continental drift

A floating island with growing trees and monkeys observed


Further Reading

Noah’s Flood Questions and Answers

Arthropod responses to the 1980 eruption of Mount St Helens—implications for Noahic Flood recovery

After devastation … the recovery


References and notes

1. Archer, D., The Global Carbon Cycle, Princeton University Press, Princeton, NJ, 2010.

2. Oard, M.J., Mid and high latitude flora deposited in the Genesis Flood part II: creationist hypotheses, CRSQ 32(3):138–141, 1995.

3. Oard, M.J. (ebook), The Genesis Flood and Floating Log Mats: Solving Geological Riddles, Creation Book Publishers, Powder Springs, GA, 2014.

4. Morris, J. and Austin, S.A., Footprints in the Ash: The Explosive Story of Mount St. Helens, Master Books, Green Forest, AR, 2003.

5. Van Duzer, C., Floating Islands: A Global Bibliography, Cantor Press, Los Altos Hills, CA, 2004.

6. Van Duzer, Ref. 5, p. v.

7. Oard, M.J., Ancient Ice Ages or Gigantic Submarine Landslides? Creation Research Society Books, Glendale, AZ, 1997.

8. Oard, M.J., What is the meaning of dropstones in the rock record? J. Creation 22(3):3–5, 2008; creation.com/dropstones.

9. Oard, M.J., Kelp could have produced abundant dropstones during the Flood, J. Creation 26(2):3, 2012; creation.com/kelp-dropstones.

10. Oard, M.J. and Klevberg, P., Petrified ideas in the Williston Basin–Part II: Fossil wood,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58(3):204–219, 2022.

11. Coffin, H.G., The Yellowstone petrified ‘forests’, Origins 24(1):5–44, 1997.

12. Wolfe, J.A., Paleogene floras from the Gulf of Alaska region, U.S. Geological Survey Professional Paper 997, U. S. Government Printing Office, Washington D.C., 1977.

13. Oard, M. J., The paradox of warm-climate vegetation in Antarctica, J. Creation 22(2):8–10, 2008; creation.com/warm-climate- vegetation-antarctica.

14. Sloan, L.C. and Barron, E.J., A comparison of Eocene climate model results to quantified paleoclimatic interpretations, Palaeogeography, Palaeoclimatology, Palaeoecology 93:183–202, 1992.

15. Oard, M.J., When and how did the marsupials migrate to Australia? J. Creation 36(2):90–96, 2022.

*MICHAEL OARD M.S. did his masters in atmospheric science and is a retired meteorologist from the US National Weather Service. He has authored numerous books and articles, is on the board of Creation Research Society, and is widely regarded as an expert on Ice Age creation topics. 


*참조 :  물 위에 떠다니던 숲의 침몰

https://creation.kr/Sediments/?idx=1288631&bmode=view

물 위에서 자랐던 숲

https://creation.kr/Catastrophic/?idx=1288242&bmode=view

자라는 나무와 원숭이가 관찰된 떠다니는 섬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8194866&bmode=view

자연적 뗏목이 동물들을 전 세계로 분포시켰다 : 방주에서 내린 동물이 어떻게 먼 곳까지 분산될 수 있었을까?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51&bmode=view

생물지리학, 그리고 전 지구적 홍수. 1부 : 홍수 이후 동식물들은 어떻게 전 세계에 분포했는가?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61&bmode=view

생물지리학, 그리고 전 지구적 홍수. 2부 : 홍수 이후 동식물들은 어떻게 전 세계에 분포했는가?

https://creation.kr/Sediments/?idx=1288662&bmode=view

옐로스톤의 석화림 : 격변의 증거

https://creation.kr/Sediments/?idx=1288529&bmode=view

다지층 화석들 : 젊은 지구의 증거

https://creation.kr/YoungEarth/?idx=13821145&bmode=view

쟈긴스 화석 단애의 다지층나무와 석탄층

https://creation.kr/Sediments/?idx=1288566&bmode=view

석탄 : 전 지구적 대홍수의 기념물

https://creation.kr/Sediments/?idx=1288657&bmode=view

석탄 : 젊은 지구에 관한 증거 

https://creation.kr/Catastrophic/?idx=1288244&bmode=view

석탄층에서 발견된 상어 화석 : 석탄의 늪지 형성 이론을 거부하는 또 하나의 증거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276&bmode=view

홍수 동안 육상식물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392&bmode=view

남극에서 발견된 화석 숲 : 2억8000만 년 전 나무에서 아미노산이 검출되었다.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5078&bmode=view

남극에서 열대 나무 화석이 발견되었다. 

https://creation.kr/Sediments/?idx=1288660&bmode=view

호박 내로 생물이 포획되는 과정이 밝혀졌다 : 나무에서 흘러나온 수지는 물속에서 덫이 되고 있었다.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5081&bmode=view

미스터리한 호박 속의 게를 설명할 수 있는 대홍수

https://creation.kr/Burial/?idx=8977760&bmode=view

호박에서 바다생물 암모나이트가 발견되었다.

https://creation.kr/Burial/?idx=2068104&bmode=view

호박 속에서 바다 조류들이 발견되었다. : 나무 수액 안에 어떻게 바다 생물들이 갇히게 되었는가?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4949&bmode=view

세인트 헬렌산과 격변설 

https://creation.kr/Catastrophic/?idx=1288229&bmode=view

세인트 헬렌산의 7 가지 경이 

https://creation.kr/Catastrophic/?idx=1288241&bmode=view

암석 기록에서 드롭스톤이 의미하는 것은? : 드롭스톤은 대홍수와 더 적합하다. 

https://creation.kr/Sediments/?idx=1288669&bmode=view

전 지구적 홍수 고생물학의 5가지 법칙

https://creation.kr/Burial/?idx=11568133&bmode=view


출처 : Creation 45(1):40–43, January 2023

주소 : https://creation.com/log-mats

번역 : 이종헌

미디어위원회
2024-02-26

자라는 나무와 원숭이가 관찰된 떠다니는 섬

(A floating island with growing trees and monkeys observed)

Michael J. Oard


요약 :


  이 글은 식물과 동물들이 어떻게 현재의 위치까지 이동했는지 설명하는 데 있어서 동일과정설을 믿는 진화론자들과 창조론자들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한다. 과거에는 많은 생물들이 폭풍 동안 뜯겨 나간 식물 매트(vegetation mats) 위에서 먼 거리를 표류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1960년대와 1970년대에 판구조론(plate tectonics)이 받아들여지면서 이러한 생물지리학적 어려움이 해결되었다고 생각했다. 생물들이 단순히 판을 타고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여겼다. 그러나 추가 분석에 따르면, 판구조론 즉 분리설은 몇몇 생물들에게만 적용될 수 있다. 아프리카와 마다가스카르에서 비슷한 포유류가 발견되거나, 원숭이와 설치류가 어떻게 아프리카에서 남미까지 여행했는지와 같은 두드러진 사례들은 여전히 뗏목을 이용한 이동을 필요로 한다.

    

식물 매트를 이용한 표류는 많은 도전들에 직면한다. 성공적인 식민지화를 위해서는 많은 생물학적 특성, 뗏목의 특성, 그리고 물리적 변수들이 모두 충족되어야 한다. 그러나 이러한 조건을 모두 갖춘 자연적인 뗏목은 관찰된 적이 없다. 이에 대한 창조과학자들의 설명은 전 지구적 홍수 이후에 많은 양의 나무와 식물 매트가 바다에 떠 있었을 것이라는 가정에 기반하고 있다. 이러한 뗏목들은 광범위하고 두꺼웠을 것이며, 작은 동물들을 비롯하여 상대적으로 큰 동물들도 바다를 건너 운반될 수 있었을 것이다. 또한, 빙하기 동안의 해양 조류와 바람 패턴은 오늘날과 다를 수 있었으며, 초기 빙하기 동안에는 더 많은 비가 내렸을 것이다(뗏목에서 필요한 식수의 공급).

그림 1.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컬럼비아 강변의 말뚝 꼭대기에서 자라는 식물.


최근 나무와 원숭이를 지탱할 수 있을 만큼 큰 '떠다니는 섬(floating islands)'의 관찰은 노아 홍수 이후 동물의 분산에 대한 성경적 틀을 흥미롭게 뒷받침한다. 생물지리학적 분산에 대한 현재의 장구한 세월 이론들은 바다를 건너는 래프팅이 어떻게 가능했는지 설명하지 못한다. 그러나 전 지구적 대홍수는 현대의 '떠다니는 섬'과 유사한 거대한 떠다니는 식물 매트(large floating vegetation mats)를 형성하는데 많은 재료들을 제공했을 것이다. '떠다니는 섬'과 비슷하지만 훨씬 더 커서, 바다를 건너는 여행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


원문 바로가기 : https://dl0.creation.com/articles/p157/c15745/j36_3_17-18.pdf


참조 : 물 위에 떠다니던 숲의 침몰

https://creation.kr/Sediments/?idx=1288631&bmode=view

물 위에서 자랐던 숲

https://creation.kr/Catastrophic/?idx=1288242&bmode=view

홍수 동안 육상식물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392&bmode=view

자연적 뗏목이 동물들을 전 세계로 분포시켰다 : 방주에서 내린 동물이 어떻게 먼 곳까지 분산될 수 있었을까?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51&bmode=view

석탄 : 전 지구적 대홍수의 기념물

https://creation.kr/Sediments/?idx=1288657&bmode=view


▶ 생물 분포, 생물지리학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126&t=board

▶ 격변적 판구조론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1605&t=board

▶ 석탄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307&t=board


출처 : Journal of Creation 36(3):17–18, December 2022 

          https://creation.com/journal-of-creation-363

요약 및 교정 : ChatGPT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4-02-23

노아 홍수의 후퇴 단계 

: 창세기 8:1-12절에 대한 주석 및 지질학적 노트

(The Receding Phase of the Genesis Flood 

: Exegetical and Geological Notes on Genesis 8:1-12)

Jeffrey P. Tomkins


요약 :


  여러 전문 분야에 걸친 이 연구 논문은 창세기 대홍수에서 중요한 홍수 후기 단계를 설명하는 창세기 8:1-12절을 살펴보고 있다. 존슨과 클레리는 이전에 창세기 7장에 대한 지질학적 및 주석적 분석을 수행하여, 홍수 직전 사건들과 홍수 1일부터 150일까지(홍수 물의 최정점 시기) 지구의 점진적인 침수를 기록한 바 있다.(Johnson and Clarey, 2021). 본 분석은 홍수 물이 주니 거대층연속체(메가시퀀스) 상단에서 최정점에 도달한 후 줄어들어, 방주가 아라랏 산에 안착하는 창세기 8장의 시작 부분부터 이루어진다. 이 시점은 노아 홍수 후기의 중요한 후퇴기로 홍수 물이 대륙으로부터 격렬하게 물러가면서 막대한 침식을 일으키고, 테자스 거대층연속체(신생대의 고진기(Paleogene)와 신진기(Neogene))의 퇴적층을 만들었다. 창세기 8:1-12절에 설명된 홍수의 중요한 부분은 홍수 후기 135일 동안 지구의 중요한 지표면 모습을 형성하는 활동들을 포함하며, 지질주상도에서 화석을 포함하는 퇴적지층들(현생대) 총 부피의 약 33%를 형성하는데 원인이 된다. 또한 노아 홍수의 이 시기는 암석 기록의 낮은(테하스 이전) 지층에서는 발견되지 않는, 홍수 이전의 높은 고도에서 살았던 수많은 포유류들, 현화식물, 기타 많은 식물과 생물들이 파묻힌 원인이기도 하다.


   이 연구는 창세기 6장에서 예고되고 준비된 전 지구적 홍수에 대해 설명한다. 창세기 7장에서 홍수가 시작되어 40일 동안 계속되었고, 물이 많아져 방주가 물 위에 떠다녔으며, 이 기간 동안 주로 바다 생태계가 파묻혀버렸다. 홍수의 첫 40일은 사우크(Sauk, 캄브리아기), 티페카노(Tippecanoe, 오르도비스기, 실루리아기), 카스카스키아(Kaskaskia, 데본기, 미시시피기, 펜실바니아기) 거대층연속체들을 퇴적시켰고, 계속해서 연안 육상생물 화석들을 함유하고 있는 압사로카(Absaroka)와 주니(Zuni) 거대층연속체로 이어지며, 전 지구적으로 퇴적을 계속하게 된다. 홍수는 창세기 7장의 끝에서 정점에 이르러, 모든 높은 산들이 물에 완전히 잠긴 상태에 도달한다. 이것은 주니(Zuni) 거대층연속체의 상단에 해당하며, 지질주상도 상에서 백악기 바로 위에 위치한다.

그림 1. 거대층연속체/지질주상도(megasequence/geologic column) 표와 홍수 동안의 상대적 해수면 곡선.

    

창세기 8장에서는 홍수의 후퇴 단계가 소개되며, 이는 새롭게 분리된 대륙에서 대량의 홍수 물이 지표면을 흘러가는 유출(runoff)이 발생하는 중요한 부분으로 해석된다. 이 단계는 세계의 대부분의 산맥들이(북미에서는 로키산맥, 남미에서는 안데스산맥) 빠르게 융기함으로써 촉진되었으며, 이는 테자스(Tejas) 거대층연속체로 알려진 홍수 유출 퇴적물을 쌓아놓았다.(Clarey and Werner, 2023). 5개 대륙에 쌓여있는 테자스 거대층연속체의 분포 지도는 그림 2에 나타나 있다. 홍수/홍수 후 경계의 위치는 창조론자들 사이에서 수십 년 동안 뜨거운 논쟁의 대상이었다. 홍수/홍수 후 경계를 올바르게 결정하는 것은 전 세계적인 테자스 퇴적물의 엄청난 양과 신생대 동식물의 대량 출현을(광범위하고 두꺼운 신생대 석탄층을 포함하여) 설명하는 데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 광범위한 전 세계의 층서학과 고생물학에 기반하여, 홍수/홍수 후 경계는 신진기(Neogene)의 말과 제4기(Quaternary)의 시작 사이로 결정되어왔으며, N-Q 홍수 경계로 알려져 있다.(Clarey, 2017; Clarey and Werner, 2019; Clarey et al. 2021; Tomkins and Clarey, 2021). 덧붙여서, 적절한 홍수 후 모델은 방주에서 인간과 동물의 분산과 홍수후 빙하기와 관련된 육지다리(land bridges)의 필요성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그림 2. 동남아시아, 호주, 남극 대륙 하부를 제외하고 전 세계에 분포하고 있는 테자스 거대층연속체(Tejas Megasequence)의 두께와 범위 지도. 등층후선(isopach)은 연속체 깊이를 색상별 미터 단위로 표시되었다.


이 연구는 창세기 8장에 기록된 홍수 후기의 후퇴 단계를 해석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성경 히브리어 본문 분석을 통한 역사적 서술이 포함된다. 홍수가 시작되고 150일이 지나고, 방주가 아라랏 산에 안착한 후, 노아는 홍수 물이 감소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까마귀와 비둘기를 연속적으로 보낸다. 이 과정에서, 노아는 홍수 물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비둘기가 입에 감람나무 새 잎사귀를 가져온 것은 지상에 식물이 자라기 시작했음을 의미한다. 마지막으로 비둘기가 다시 돌아오지 않음으로써, 노아는 지상이 충분히 건조해져 생명체들이 방주에서 나올 수 있게 되었음을 알게 된다.

    

이 분석은 창세기 8장이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하는 서술임을 강조하며, "The waw + imperfect(wayyiqtol)"이라는 히브리어 문법 구조를 사용하여, 사건들이 연속적으로 발생한 역사적 사건들을(시나 신화가 아닌) 기술하고 있음을 지적한다. 

히브리어 원문 분석 : 

Genesis 8장은 역사적 서술이다.

Genesis 8:2, Genesis 8:3, Genesis 8:4, Genesis 8:5, 

Genesis 8:6-7, Genesis 8:8-9, Genesis 8:10-11, Genesis 8:12절 원문 분석.

그림 3. 카기즈만 능선(Kagizman Ridge)을 포함한 아라랏산 주변 지역의 Google Earth 이미지. 


그림 4. 카기즈만 능선의 지질학을 보여주는 남북 단면도(그림 3에서부터). 이전 연구에서 발췌.(Keskin, 1994).


이 연구는 노아가 하나님의 지시에 따라 행동했으며, 홍수 이후 세계의 재건 과정에 있어서 하나님의 개입과 지시를 따름으로써, 새로운 세계로의 이행이 이루어졌음을 설명한다. 노아의 이야기는 하나님과 인간 사이의 약속, 하나님의 구원, 그리고 새로운 시작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노아 홍수의 후퇴 단계와 노아 방주의 안착, 생물들의 방주에서의 출발은 하나님의 구원 계획과 인간과 자연의 복원에 대한 하나님의 약속을 상징한다.


논문 원문 바로가기 : https://www.creationresearch.org/the-receding-phase-of-the-genesis-flood-exegetical-and-geological-notes-on-genesis-8-1-12


▶ 거대층연속체(메가시퀀스)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87388&t=board

▶ 막대한 침식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22&t=board

▶ 평탄면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52&t=board

▶ 수극과 풍극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17&t=board

▶ 홍수/홍수 후 경계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081&t=board

▶ 전 지구적 홍수의 증거들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1315&t=board

▶ 창세기 대홍수의 중요성

https://creation.kr/Topic202/?idx=6609737&bmode=view

▶ 지질주상도와 성경적 지질학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1864&t=board


출처 : CRSQ 2023 Volume 59, Number 4, 

https://www.creationresearch.org/crsq-public-articles

요약 및 교정 : ChatGPT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4-02-01

그랜드 캐니언 동부의 카본 캐니언 습곡에 관한 심층 분석

(The Carbon Canyon Fold, Eastern Grand Canyon, Arizona)

Dr. Andrew A. Snelling


*2024년 2월부터 ChatGPT를 사용하여 그동안 발간되었던 AiG의 ARJ(Answers Research Journal), CRS의 CRSQ(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CMI의 Journal of Creation, ICR의 Technical papers 등 성경적 창조론 단체들의 학술 저널들에 게재됐던 논문들을 요약하여 게재할 계획입니다. 창조과학자들의 좋은 논문들이 많이 있었으나, 전체를 번역하기에 분량이 너무 많아, 번역 게재가 어려웠으나, 이제 ChatGPT를 사용하여 간략하게 요약하여 소개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회원 및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성원과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 2024. 2. 1. 미디어위원회

        

 요약 :

이 논문은 그랜드 캐니언 동부의 카본 캐년(Carbon Canyon)에서 발견되는 타핏 사암층(Tapeats Sandstone)의 습곡 상태에 대해 다루고 있다. 전통적 지질학자들은 이 사암층이 약 3500만 년에서 7000만 년 전, 콜로라도 고원이 융기되었을 때인, 라라미드 조산운동(Laramide orogeny) 기간에 습곡된 것으로 믿고 있다. 그러나 타핏 사암층은 약 5억7백만 년 전에 퇴적되었다고 주장되고 있으므로, 약 4억5천만 년 후에는 완전히 경화되고 석화되었어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사암층은 아직 암석화가 일어나지 않은 부드러운 상태에서 부드럽게 구부러진 것처럼 보인다. 이러한 결론은 타핏 사암층의 퇴적과 카본 캐니언의 습곡에 의한 변형 사이에 약 4억5천만 년이 흘렀다는 것이 틀렸다는 말이 된다. 

연구는 카본 캐니언에서 사암층이 습곡된 방식을 자세히 조사하기 위해서, 습곡으로 구부러진 지역과 가장자리 지역, 그리고 습곡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12개의 타핏 사암 시료들을 채취하고, 이를 거시적 및 미시적 수준에서 그 특징들을 분석했다. 그 결과 이 사암 시료들은 연성 변형(ductile deformation, 압력이나 장력을 받아 늘어나거나 휘어진 변형)으로 예상되는 특징들과 일치하지 않음을 발견했다. 대신, 이러한 특징들은 연질 퇴적 변형(soft-sediment deformation)을 통해 재현될 수 있었다. 이러한 결과들을 바탕으로, 타핏 사암층은 퇴적 직후, 시멘트화(교결화) 및 암석화 이전에, 비교적 축축하고 부드러운 상태에서 접혀졌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방사성동위원소 연대측정과 타핏 사암층에 대한 U-Pb 연대측정 결과는 이전에 주장된 오랜 연대를 반박하고 있다. 이 연구는 타핏 사암층의 급속한 퇴적은 성경에 기록되어있는 약 4,350년 전에 일어났던 전 지구적 홍수 동안에 발생했음을 제안한다. 또한, 이 연구는 홍수 해 동안의 대격변적 판구조론적 활동으로 인해, 3,300~4,500m의 상부 퇴적층이 급속히 쌓였다고 주장한다. 연구는 홍수 해 말기에 패럴론판(Farallon plate)이 북아메리카 서부판(western North American plate) 아래로 들어가면서, 등방성 재평형(isostatic reequilibration)이 일어나, 콜로라도 고원의 라라미드 조산운동과 그랜드 캐니언 지역의 단사 습곡(monocline folding) 현상이 발생했다고 제안한다. 타핏 사암층은 급속히 퇴적된 후 1년도 채 되지 않아, 여전히 비교적 습하고 부드러웠기 때문에, 연질 퇴적층 변형에 쉽게 반응하여, 카본 캐니언 습곡에서의 부드러운 구부러짐을 형성했으며, 이는 사암층이 마르고 교결되고 석화되기 전에 일어났던 것으로 추정된다. 결국, 이 연구는 주장된 5억 년 이상의 지질학적 시간이 사실이 아니라는, 그러한 지질 역사를 지워버리는 결과를 가져왔다.


이 연구의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카본 캐니언 습곡 내의 타핏 사암층 시료들은 습곡된 지역이나 가장자리 지역이나, 광물의 구성, 질감, 다공성에서, 멀리 떨어진 시료들과 차이가 없었으며, 원래의 퇴적 상태 그대로 유지되고 있었다.


2. 퇴적된 운모 조각들은 여전히 석영과 K-장석 주변을 감싸고 있었으며, 때로는 끝이 헤어져 있는(frayed ends) 것을 볼 수 있어서, 이 사암 시료들이 원래의 퇴적 상태로 있었다는 것을 확인시켜 주었다.


3. 석영과 다른 모래 입자들 사이에는 입자 경계 슬라이딩(grain-boundary sliding)이 없었으며, 석영 입자 내에는 연성 변형(ductile deformation)이 발생했다면 나타나야 할 변형주름(deformation lamellae)이나, 심지어 파동소광(undulose extinction)도 관찰되지 않았다. 또한, 깊은 매몰과 변형으로 인한 변성작용(metamorphism)의 증거도 없었다.

4. 석영 시멘트는 어떤 시료에서도 교란의 증거가 없이 원래 상태로 남아 있었으며, 대신 석영 시멘트 결정들이 원래의 퇴적 입자들을 덮고 세 개의 접점에서 만나며, 종종 좋은 결정 말단을 갖고 있어서, 모든 공극들을 채우고 있었는데, 이는 시멘트화가 습곡 후에 형성되었음을 나타낸다. 


5. 따라서 타핏사암층의 지질 역사에서, 습곡 부위 사암이 변형되던 동안의 조건들은 이 습곡에서 멀리 떨어진 동일한 사암의 조건들과 다르지 않았다.


6. 카본 캐니언 습곡의 모든 육안적 특징들, 즉 일부 층(beds)들 간에 아주 작은 층리면 또는 굽힘 미끄러짐(flexural slippage), 산발적 절리(sporadic joints), 그리고 한 단층마찰면(slickensides) 등은 실험실에서 연질 퇴적층 변형 실험을 통해 모두 쉽게 재현되었다.


7. 카본 캐니언의 습곡이 연성 변형(ductile deformation)에 의해, 퇴적된 후 4억5천만 년 후에, 수백만 년에 걸쳐서 발생했다는 전통적인 설명과 일치하는 거시적, 미시적 증거는 없었다.


8. 대신, 모든 거시적 및 미시적 증거들은 카본 캐니언 습곡이 타핏 사암층의 퇴적 직후, 시멘트화(교결화) 및 암석화가 일어나기 전에, 연질 퇴적 변형(soft-sediment deformation)에 의해 발생했음을 일관되게 지지한다.


원문 보기 : https://answersresearchjournal.org/geology/carbon-canyon-fold-arizona/


*참조 : ▶ 부드러운 상태의 습곡과 관상암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318&t=board

▶ 그랜드 캐니언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591&t=board

▶ 전 지구적 홍수의 증거들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1315&t=board


출처 : ARJ, 2023 Volume 16 : pp. 1–124, 

요약 및 교정 : ChatGPT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4-01-16

카나본 협곡의 격변적 파여짐

: 호주의 유명 관광지는 노아 홍수의 놀라운 증거를 보여준다

(The cataclysmic carving of Carnarvon Gorge

Australian outback icon exhibits exciting evidence of Noah’s Flood)

by Tas Walker


    호주 브리즈번에서 북서쪽으로 600km 떨어진 퀸즈랜드 중부에는 카나본 협곡(Carnarvon Gorge)으로 알려진 아름다운 자연의 경이가 있다(그림 1). 협곡의 한가운데에는 카나본 지류(Carnarvon Creek)의 맑고 반짝이는 물이 둥근 바위들 사이를 따라 흐르고 있다. 그 협곡은 오아시스와 같아서, 강우량이 낮은 주변의 시골 풍경과 대조를 이룬다.

그 협곡의 매력 중 하나는 양치식물(ferns), 소철류(cycads), 고무나무(gums), 야자수(palms)를 포함하여 식물들로 가득하다는 것이다. 또한 이 협곡은 캥거루(kangaroos), 왈라비(wallabies), 오리너구리(platypuses), 바늘두더지(echidnas), 유대하늘다람쥐(marsupial gliders), 물총새(kookaburras), 독수리(eagles), 나무뱀(tree snakes)과 같은 독특한 동물들과 새들이 서식하고 있다.

그림 1. 협곡 안쪽으로 프레시피스 사암층(Precipice Sandstone)의 백색 절벽을 갖고 있는 카나본 협곡 사이에는 구불구불한 카나본 지류가 무성한 초목들 사이로 흐르고 있다. <© Capricorn enterprise>


광대한 내륙 바다에서 퇴적됨

그 협곡의 주요한 특징 중 하나는 카나본 지류 위 60m 위로 솟아있는 하얀 사암층 절벽이다. 이 절벽들 사이(입구에서)의 거리는 약 1km이다.[1]

이 프레시피스 사암층(Precipice Sandstone)은 대찬정 분지(Great Artesian Basin)를 구성하는 퇴적물 중 가장 낮은 곳에 분포한다. 이 퇴적층은 초거대한 담요와 같은 지층으로, 호주 동부 지역의 대부분을 뒤덮고 있으며, 4,500년 전 노아의 홍수 때 퇴적되었다. 세속적 지질학자들이 발표한 '지질시대'(1억8천만 년 전인 초기 쥐라기[3])와, 지질학적 변환 도구(Geology Transformation Tool)를 사용하여[4], 이 퇴적층은 노아 홍수의 상승하는 물이 절정에 가까워지고 있을 때 퇴적되었다. 이 시기는 홍수가 시작된 지 대략 4개월 후였다.

프레시피스 사암층 내에는 전 지구적 홍수 재앙에 의한 퇴적물로부터 예상될 수 있는 특징들이 있다. 예를 들어, 지층에 있는 사층리(cross-bedding)들은 물이 흘렀었음을 나타낸다.(그림 2).[5] 각 층은 두텁고, 이는 물 흐름이 깊었음을 나타낸다. 또한, 60m의 전체 프레시피스 사암층의 두께는 퇴적물이 쌓이면서 수위가 지속적으로 상승했음을 가리킨다.

지질학자들은 이러한 특징들이 그 지역을 가로질러 고에너지 물이 흘렀다는 것을 가리킨다는 것을 알고 있다. 예를 들어, 그들은 그 사암층이 거대한 내해(inland sea)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대륙을 범람시켰던 "주요 배수 시스템"으로부터 퇴적되었다고 말한다.[1] 그러한 설명은 노아의 홍수 동안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좋은 통찰력을 제공해준다.

그림 2. 흐르는 물로부터 지층들이 퇴적되면서 사층리가 형성된다. 퇴적물은 모래언덕의 아래 쪽에 퇴적되고, 지층은 흐름 방향으로 비스듬히 자라간다. <S. Austin, Grand Canyon, p. 88.>


막대한 침식

그 협곡의 거대한 크기는 카나본 지류에 의한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사실, 협곡의 외부 가장자리(rims)는 그 개울 위로 약 650m에 있고, 이 가장자리들 사이의 거리는 약 7km이다. 다시 말해서, 그 협곡은 지류에서 볼 수 있는 내부 협곡의 약 6배 또는 7배 크기이다.

그림 3. 카나본 협곡의 강우 집수 유역(rainfall catchment). 화살표는 협곡 입구를 보여준다. <Google map, terrain view>.


관광객들은 카나본 지류가 카나본 협곡을 수백만 년에 걸쳐 파냈다는 말을 듣게 된다. 그러나 협곡의 크기와 지류의 크기를 고려해볼 때, 그 개울이 그런 일을 할 수 없어 보인다. 강우 집수 유역이 협곡보다 훨씬 더 크지 않다는 것을 고려해볼 때(그림 3), 이것은 매우 혼란스럽다. 그렇게 큰 협곡을 침식시키려면, 많은 량의 물이 필요했을 것이다. 강우보다 협곡을 조각한 것은 노아 홍수의 후퇴하는 물이었다. 오늘날 카나본 지류에 있는 물은 그 당시 그 지역에서 흘러나왔던 물과 비교하면 아주 작다.


홍수의 중간 시기쯤 대륙이 융기하고, 깊어지는 대양 분지로 물이 물러가기 시작했을 때, 이 지역은 퀸즐랜드에서 홍수 물 위로 떠오른 최초의 지역 중 하나였을 것이다.


협곡의 가장자리는 현재 해수면에서 약 1,200m 위에 위치하고 있으며, 협곡의 북쪽에 있는  콘수엘로 대지(Consuelo Tableland)라고 불리는 일부 평탄한 지역을 형성하고 있다. 이 주의 가장 높은 지역 중 하나인 이 대지는 '퀸즈랜드의 지붕(roof of Queensland)'이라고 불린다. 홍수의 중간 시기쯤 대륙이 융기하고, 깊어지는 대양 분지로 물이 물러가기 시작했을 때, 이 지역은 퀸즐랜드에서 홍수 물 위로 떠오른 최초의 지역 중 하나였을 것이다.

홍수 물이 전체 지역을 뒤덮고 있었고, 땅이 출현하기 전에, 강한 물살이 지표면을 평탄하게 침식했을 것이다. 그리고 붉게 달아오른 현무암 용암이 분출하여, 주변의 평탄한 표면 위로 흘렀고, 일부 지역에 검은 현무암의 뚜껑을 형성했다. 이곳은 버클랜드 화산주(Buckland Volcanic Province)의 일부가 되었다. 이 거대한 용암 분출물은 군데군데 300m 두께로 쌓였다. 물이 계속해서 빠지면서 흐름은 수로화되었고, 땅이 표면 위로 드러나기 시작했다. 물러가는 홍수 물은 현무암을 잘라내었고, 카나본 협곡과 다른 표면 특징들을 조각했다. 현무암에서 떨어져나온 암석들은 협곡의 수로에서 발견된다.


물이 계속 물러가면서 흐름은 수로화되었고, 땅은 표면 위로 융기하기 시작했다. 후퇴하는 홍수 물은 현무암을 파내고, 카나본 협곡과 다른 표면 지형들을 조각했다.


성경에 따르면, 노아의 방주는 홍수가 시작된 지 약 5개월(150일) 후에 아라랏 산에서 머물게 되었다. 다른 산들의 봉우리가 보이기까지 다시 2달 반이 지났다. 따라서 홍수가 발생한 지 8개월 이상이 지난 후에, 콘수엘로 대지가 물러가는 물 위로 떠오르고, 카나본 협곡이 파여지기 시작했을 것이다.

협곡 가장자리의 현무암 잔재들의 급경사면(escarpment)은 여전히 날카롭게 남아있는데, 이는 침식이 최근에 일어났음을 알 수 있다. 협곡 내부에 퇴적물이 결여되어 있는 것 자체도 협곡 전체의 침식이 최근에 일어난 일이었음을 가리킨다. 지류에는 현무암 표석(basalt boulders)들이 많이 있지만, 대지(고원) 상부에서 침식된 현무암의 부피와 비교하면 많지 않다. 즉, 사실상 모든 침식된 퇴적물들은 완전히 그 지역 밖으로 운반되었음을 가리킨다.


2단계로 침식됨

그림 4. 카나본 협곡과 그 단면은 2단계로 침식되었음을 나타낸다.


협곡 입구에서 우리는 카나본 협곡이 두 단계로 침식되었음을 나타내는 모양(그림 4)을 갖고 있음을 알 수 있으며, 두 단계 모두 오늘날 협곡에서 볼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많은 양의 물이 흘렀음을 알 수 있다. 상부의 넓은 협곡은 고도 약 1,000m, 바닥은 600m, 너비는 약 7km로, 엄청난 부피가 물 흐름에 의해서 침식되었다. 이 시기에 대륙의 수위는 상부 협곡의 바닥 높이, 즉 현재 해수면보다 약 500m 위에 있었을 것이다.

내부의 아래 협곡은 가장자리 고도가 600m, 바닥 400m로 줄어든 물의 흐름에 의해 파여졌을 것이다. 그러나 그 흐름도 오늘날의 카나본 지류에서 흐르는 물보다 훨씬 더 컸을 것이다. 대륙을 뒤덮고 있는 물의 수위는 이전 수준으로부터 떨어졌을 것이다.

협곡의 2단계의 침식 모양은 대륙 위의 해수면이 급격하게 떨어졌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이다. 즉, 해수면이 빠르게 하강하는 것에 이어, 일시정지, 하강, 일시정지 등이 뒤따랐다. 각 일시정지 동안 물이 육지 위에서 고도가 낮은 대양 쪽으로 흘러갈 때, 홍수 물은 새롭고 더 깊은 협곡과 골짜기들을 파냈을 것이다.

첫 번째 단계의 물 흐름은 약 200만 ㎡의 단면을 통과하며 흘렀다. 반면에, 두 번째 단계의 감소된 물 흐름은 약 10만 ㎡의 면적을 통과하며 흘렀다. 오늘날 빠른 유속의 카나본 지류는 단지 100 ㎡ 면적만을 차지하며 흐르고 있다.

해수면의 낮아짐과 함께, 대륙을 가로질러 막대한 량의 물 흐름에 대한 이러한 증거들은 노아 홍수의 후퇴하는 물로부터 예상될 수 있는 것이다.


막대한 물의 흐름

노아의 홍수 동안 물이 상승했다가 물러가면서 발생했던 일들은, 또한 이 지역의 지질학적 단면에도 잘 드러나 있다(그림 7).[6] 이것은 지표면의 지질도를 기반으로 그 지역의 지층 단면을 보여준다. 이 단면은 협곡 입구에서 약간 벗어난 곳에서 협곡을 북서쪽을 바라본 것이다. 이 지질 단면도는 협곡의 남측 벽을 지나며 절단된 것으로, 현무암 뚜껑의 일부를 보여준다.

오른쪽(동쪽)의 퇴적층은 보웬 분지(Bowen Basin)에 속한다. 그것들은 아치형으로 습곡되어 있다. 아치형의 꼭대기가 깎여져 나간 것을 보면, 이 퇴적지층들이 거대하게 침식되었다는 것이 분명하다. 이 침식 중 일부는 퇴적물이 습곡된 직후에 발생했을 것이지만, 위에 놓여진 대찬정 분지의 퇴적물이 쌓이기 직전에 발생했을 것이다. 홍수가 후퇴하고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침식이 발생했을 것이다.

그림 7. 카나본 협곡의 지질 단면도. 오른쪽(동쪽)에 있는 습곡된 퇴적층은 보웬 분지(Bowen Basin)의 일부이다. 단면도의 왼쪽(서쪽)에 있는 완만하게 경사진 퇴적층은 대찬정 분지(Great Artesian Basin)의 일부이다. 수직적 크기는 4배 과장되었다.


왼쪽(서쪽)의 퇴적층은 대찬정 분지에 속하는 것이다. 이 그림에서 그들의 기울기는 과장되어 있지만, 현장에서는 거의 수평이다. 이 퇴적물들은 카나본 협곡의 안쪽 벽 및 바깥쪽 벽을 구성하고 있다. 협곡 안쪽의 있는 프레시피스 사암층의 하부 백색절벽은 이 퇴적물의 바닥에 쌓여있다.

이 지층들이 한때 동쪽(오른쪽)으로 계속됐었던 것은 분명하지만, 그 지층들은 보웬 분지의 기저 퇴적물을 노출시키는 막대한 침식이 일어나면서 같이 침식되었다. 단면은 고원 꼭대기에 위치한 현무암 덮개(뚜껑)의 작은 잔해를 보여준다. 이것은 현무암이 분출하여, 그 지역 위로 흘러가기 전에, 이미 상당한 지형 침식이 일어났음을 보여준다. 현무암 용암이 분출된 후, 현무암 덮개를 잘라내면서 추가 침식이 일어났다.


결론

카나본 협곡에서 볼 수 있는 극적인 특징들과 주변 지형은 그 협곡이 노아 홍수에 의해 형성되었다는 강력한 증거를 제공한다. 협곡의 거대한 크기는 카나본 지류가 제공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량의 물이 협곡을 침식시키는 데 관여했다는 사실을 나타낸다. 이러한 대규모의 침식은 홍수 물이 대륙을 뒤덮고 바다로 물러갈 때 예상되는 것이다. 지질학을 성경적 관점에서 바라보면, 과거에 일어났던 일에 대한 놀라운 통찰력을 제공한다.

---------------------------------------------------------


퇴적물은 다 어디로 갔을까?

카나본 협곡 입구 건너편의 이 멋진 전망에서 남쪽 가장자리(south rim)는 오른쪽에 있고, 부린다 절벽(Boolinda Bluff)은 왼쪽에 있다(그림 5). 남쪽 가장자리의 평탄한 표면은 협곡이 파여지기 전에, 고원이 훨씬 더 클 때 분출된 현무암(화살표 A)에 의해 덮여졌다(보호되었다). 그 이전의 고원은 협곡에 계곡에 의해서 절단되었다. 현무암 뚜껑으로 남은 지형은 여전히 평탄한 상부 표면을 갖고 있지만, 그 뚜껑은 대부분 침식되었다. 현무암의 가장자리는 가파르고 기저부에도 부서진 암석들이 별로 없기 때문에, 카나본 협곡이 비교적 최근에 침식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림 5. 카나본 협곡 입구 건너편에서 바라본 숨막히는 전망 <CC BY SA 2.0 Generic | © Will Brown | commons.wikimedia.org >


현무암 아래에는 협곡 안쪽에서 벽을 이루고 있는 프레시피스 사암층의 백색 절벽이 있다.(화살표 B). 이 사암층은 그림 오른쪽에서 카나본 협곡으로 들어가, 그림 중간까지 달리다가, 남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멀리 사라져간다. 이 사암층이 갑자기 잘려져서 가파른 절벽이 형성되는 과정은 주목할만하다. 그리고 이것은 이 지층이 한때 왼쪽(동쪽)으로 아주 먼 거리를 뻗어 확장되어 있었음을 증명하고 있다. 프레시피스 사암층과 그 위에 있는 모든 암석들은 대찬정 분지의 동쪽 가장자리에 속한다.

프레시피스 사암층의 아래와 왼쪽에는 화살표 C에서 시작하여 그림을 가로질러 오른쪽으로 이어지는 언덕들의 선(line of hills)이 있다. 그것들은 뒤쪽에서 보았을 때, 부서지는 파도처럼 보인다. 이것은 보웬 분지의 일부인 클레마티스 그룹(Clematis Group)이라고 불리는 또 다른 사암층이다. 사진으로부터 이 지층은 카메라로부터 왼쪽(동쪽)으로부터 위로 기울어져 두드러진 능선들을 형성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실제로 보웬 분지의 모든 퇴적물은 아치 위로 밀려 올라갔다(그림 7). 멀리 클레마티스 그룹은 프레시피스 사암층 아래를 달리고 있다. 클레마티스 그룹 지층도 침식되어 가파른 절벽을 형성했다(안타깝게도 카메라 각도 때문에 보이지 않는다). 그 지역에서 침식되고 운반되어 나갔던 퇴적물의 양은 막대하다.

그림 6. 카나본 협곡은 보웬 분지(주황색)를 따라 대찬정 분지(노란색) 가장자리에서 퇴적물 안으로 파여졌다.


이 두 퇴적 분지와 카나본 협곡 사이의 지리적 관계는 그림 6과 같다. 대찬정 분지(노란색)는 카나본 협곡의 서쪽에 있고, 반면에 동쪽에 노출된 보웬 분지(주황색)의 앞에 있다. 또한 보웬 분지는 서쪽 바로 옆과, 남쪽인 대찬정 분지의 아래쪽에도 위치하고 있다.

카나본 협곡 주변의 지형으로부터 이 거대한 부피의 암석들을 침식시킨 것은 무엇이었을까? 모든 다른 지층들, 현무암, 고원, 프레시피스 사암층, 클레마티스 그룹 등에서 침식된 암석들은 모두 어디로 간 것일까? 왜 그러한 막대한 침식이 최근에 발생했던 것일까? 그 지역에서 제거된 침식된 퇴적물들은 대륙 가장자리에서 동쪽으로 약 400km 떨어진 곳에 퇴적되어 있는데, 이는 매우 강력한 물 흐름을 필요로 할 것이다. 이 경관들은 노아 홍수의 물러가는 물에 대한 극적인 기념비가 되고 있는 것이다.

---------------------------------------------------------------


Posted on CMI homepage: 23 August 2023


References and notes

1. Beeston, J.W. and Gray, A.R.G., The ancient rocks of Carnarvon Gorge, Department of Minerals and Energy, Queensland. Brisbane, 1993. 

2. Walker, T., The Great Artesian Basin, Australia, J. Creation 10(3):379–390, 1996. 

3. Precipice Sandstone, Australian Stratigraphic Units Database, Accessed 28 September 2021. 

4. Walker, T., The geology transformation tool, Creation 43(2):18–21, 2021.

5. Walker, T., The Sedimentary Heavitree Quartzite, Central Australia, was deposited early in Noah’s Flood, J. Creation 29(1):103–107, 2015. 

6. From 1:250,000 scale geological map SG 55-7 Eddystone, Bureau of Mineral Resources, Canberra, 1967. 


Related Articles

Sedimentary blankets

Glen Helen Gorge, Australia

Do rivers erode through mountains?

Gorge ‘looks thousands of years old’, but created in months

Geologic catastrophe and the young earth


Further Reading

Geology Questions and Answers

Noah’s Flood Questions and Answers

‘Young’ age of the Earth & Universe Q&A


*참조 : 호주의 카나본 협곡 : 노아 홍수의 기념비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47&bmode=view

호주 캔버라 지역에서 제거된 300m 두께의 페름기 지층 : 물러가던 노아 홍수 물에 의한 막대한 침식 사례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4866220&bmode=view

윌페나 파운드의 장엄한 지형 : 노아의 홍수 대격변은 이것을 어떻게 설명하는가?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3735769&bmode=view

호주의 글렌 헬렌 협곡은 어떻게 형성됐을까? : 전 세계의 수극들은 노아 홍수를 증거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4&bmode=view

호주 퍼스 지역의 지형은 노아 홍수를 나타낸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41&bmode=view

후퇴하는 홍수물에 의해 파여진 호주 시드니 지역 : 수극으로 불려지는 협곡들은 노아 홍수를 증거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49&bmode=view

호주 핀크 강의 경로(수극)는 노아 홍수의 증거를 제공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4839651&bmode=view

호주의 글래스 하우스 산맥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22&bmode=view

광대한 대륙을 뒤덮고 있는 퇴적층 담요 : 전 지구적 대홍수의 증거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48&bmode=view

세 자매봉 ; 노아 홍수의 증거 : 초격변의 증거인 호주 시드니 해분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388&bmode=view

호주 블랙 마운틴의 기원과 노아의 홍수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757334&bmode=view

호주의 대찬정분지

https://creation.kr/Sediments/?idx=1288561&bmode=view

거대한 홍수를 가리키고 있는 호주의 카타츄타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21&bmode=view

홍수의 증거판, 울루루(에어즈록)와 카타츄타(올가스)

https://creation.kr/Sediments/?idx=1288554&bmode=view

노아 홍수의 물은 대륙에서 어떻게 물러갔는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2&bmode=view

노아 홍수의 후퇴기에 대륙에서 일어났던 막대한 침식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5808930&bmode=view

대륙에 발생되어 있는 대규모의 거대한 침식은 대홍수가 휩쓸고 간 증거이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67&bmode=view

대륙 해안의 거대한 급경사면들은 노아 홍수의 물러가던 물에 의해 형성되었다.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1&bmode=view

강이 산을 자르고 지나갈 수 있는가? : 노아 홍수의 후퇴하는 물로 파여진 수극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6&bmode=view

수극과 풍극은 노아 홍수 후퇴기 동안에 파여졌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2094916&bmode=view

지형학은 노아 홍수의 풍부한 증거들을 제공한다. : 산, 평탄면, 도상구릉, 표석, 수극, 해저협곡의 기원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0&bmode=view

지질학 변환 도구 : 동일과정설적 지질주상도를 해석하는 새로운 방법.

https://creation.kr/Sediments/?idx=5768191&bmode=view

지질주상도는 많은 예외들을 가지는 전 지구적 홍수의 일반적 순서이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55&bmode=view

성경적 시간 틀로 지질주상도 이해하기

http://creation.kr/BiblicalChronology/?idx=1289279&bmode=view


▶ 전 지구적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 막대한 침식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22&t=board

▶ 거대한 협곡과 빠른 형성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594&t=board

▶ 수극과 풍극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17&t=board

▶ 그랜드 캐니언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591&t=board

▶ 거대층연속체(메가시퀀스)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87388&t=board

▶ 전 지구적 홍수의 증거들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1315&t=board


출처 : Creation 44(3):38–41, July 2022.

주소 : https://creation.com/carnarvon-gorg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3-11-15

전 지구적 홍수를 지지하는 전 세계의 층서학

(Global Stratigraphy Supports a Progressive Worldwide Flood)

by Tim Clarey, PH.D.  


목적

전 지구적 홍수에 대한 지질학적 증거가 있을까? 창세기 8장에 기록된 대로 150일째에 물이 차올라 정점에 이르렀다는 증거가 있을까? 그리고 지질 기록에서 어느 높이(level)에서 정점에 이르렀을까? 현재 ICR의 지질학 연구팀은 모든 대륙에 걸쳐 쌓여있는 퇴적암의 실제 범위를 매핑하고, 이러한 질문에 대한 답을 제공하기 위한 최초의 시도 중 하나를 수행했다.

화석이 들어있는 지구의 퇴적암은 6개의 거대층연속체(megasequences, 메가시퀀스), 또는 구별된 퇴적물 패키지로 나뉘어질 수 있다(그림 1).[1] 거대층연속체는 홍수기에 대륙을 가로질러 밀려온 거대한 쓰나미들의 펄스라고 생각할 수 있다. 각 주요 펄스 뒤에는 작은 물러남이 뒤따랐다. 각 거대층연속체의 전진과 후퇴는 주기의 상단과 하단 모두에서 침식을 일으켰다.


방법

북미, 남미,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전역의 (석유 및 수맥 탐사용) 시추공으로부터 얻어진 데이터, 노두 데이터, 채취된 코어, 단면 데이터, 지진파 데이터 등으로부터 3,000개 이상의 층서학적 데이터들을 수집했다. 이러한 데이터는 데이터 세트를 쉽게 처리하고 편집할 수 있는 상용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에 입력되었다.


결과

그림 1. 데이터 기반 해수면 및 거대층연속체/지질주상도 차트.


우리의 결과는 창세기에 설명된 것처럼 한 번의 진행된 전 지구적 홍수를 뒷받침한다. 개별 거대층연속체는 홍수의 정확한 단계별 진행을 보여준다. 모든 대륙의 암석은 거의 동시에 비슷한 패턴의 수성 퇴적 패턴을 보이며, 화석들도 매우 유사한 순서로 퇴적되어 있다.

암석 데이터는 초기의 세 거대층연속체(Sauk, Tippecanoe, Kaskaskia) 동안 대륙의 제한된 홍수를 보여준다.[2] 후기 세 거대층연속체(Absaroka, Zuni, Tejas)는 각 대륙에 훨씬 더 많은 표면적과 퇴적물의 퇴적량을 보여주며, 더 큰 홍수가 발생했음을 나타낸다. 이러한 데이터는 홍수가 점진적으로 진행되어, 주니(Zuni) 거대층연속체에서 정점에 이르렀고(가장 많은 부피와 표면적을 나타냄) 테자스(Tejas) 거대층연속체에서 후퇴했음을 지지한다.[3] 층서학적으로 볼 때, 최대 홍수 수위는 백악기 말기에 해당한다(그림 1). 이 전 지구적 만수위는 홍수 해의 150일째로 해석된다.

테자스 거대층연속체에는 홍수 거대층연속체 중 두 번째로 많은 퇴적물이 퇴적되어 있으며, 전체 암석 퇴적량의 32.5%를 차지한다(그림 2). 우리는 테자스 거대층연속체를 홍수 후퇴기의 암석으로 해석하며, 이 부피의 대부분은 대륙 가장자리를 따라 퇴적되어 있다. 여기에는 이전에 신생대 제3기(Paleogene and Neogene)로 알려진 암석도 포함된다.

그림 2. 거대층연속체 별 전 세계 퇴적물 양의 분류. 왼쪽부터 사우크(Sauk), 티페카노(Tippecanoe), 카스카스키아(Kaskaskia), 압사로카(Absaroka), 주니(Zuni), 테자스(Tejas) 거대층연속체이다. 전 세계적으로 퇴적물의 양이 가장 많은 것은 홍수의 최고점일 가능성이 높은 주니 거대층연속체이다.


영향

다섯 대륙에 걸친 암석 데이터의 일관성은 하나님의 말씀을 확인시켜 준다.

“물이 더 많아져 땅에 넘치매 방주가 물 위에 떠 다녔으며

 물이 땅에 더욱 넘치매 천하의 높은 산이 다 잠겼더니” (창세기 7:18-19)

각 대륙의 층서 기둥은 창세기 7장에 묘사된 것처럼 대홍수가 분명하게 진행되었음을 보여준다. 모든 대륙은 홍수 초기에는 홍수의 양이 제한되어 있다가, 점점 더 많은 퇴적물을 보여준다. 물은 거의 동시에 정점에 도달했고, 마침내 동시에 사라졌다(그림 2).

이러한 데이터를 설명할 수 있는 다른 합리적인 방법은 없다. 5개 대륙에 걸친 동시 퇴적 패턴은 창세기에 기록된 전 지구적 홍수에 대한 강력한 증거이다.


References

1. Sloss, L. L. 1963. Sequences in the Cratonic Interior of North America.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Bulletin. 74 (2): 93-114.

2. Clarey, T. L. and D. J. Werner. 2017. The Sedimentary Record Demonstrates Minimal Flooding of the Continents During Sauk Deposition. Answers Research Journal. 10: 271-283.

3. Clarey, T. 2020. Carved in Stone: Geological Evidence of the Worldwide Flood. Dallas, TX: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 Dr. Clarey is Director of Research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Ph.D. in geology from Western Michigan University.

.Cite this article: Tim Clarey, Ph.D. 2023. Global Stratigraphy Supports a Progressive Worldwide Flood. Acts & Facts. 52 (10).


*참조 : 거대층연속체들과 전 지구적 홍수

https://creation.kr/Sediments/?idx=1288670&bmode=view

큰 깊음의 샘들, 노아 홍수, 그리고 거대층연속체들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68&bmode=view

퇴적층에 기초한 해수면 곡선 : 3개 대륙에서 관측되는 동일한 퇴적 패턴은 한 번의 전 지구적 홍수를 증거한다.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757330&bmode=view

유럽 대륙의 층서학은 전 지구적 홍수를 지지한다.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2816478&bmode=view

아프리카와 북미 대륙에 서로 유사한 거대한 퇴적지층들 : 한 번의 전 지구적 홍수에 대한 강력한 증거

https://creation.kr/HotIssues/?idx=1288466&bmode=view

아시아 대륙의 거대층연속체 데이터는 전 지구적 홍수를 확증해주고 있다.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159192&bmode=view

전 지구적 홍수의 증거들로 가득한 이 세계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7&bmode=view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https://creation.kr/HotIssues/?idx=1288416&bmode=view

높은 산과 내륙 깊은 곳에서 발견되는 바다생물 화석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1.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19&bmode=view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94935&bmode=view

대륙을 횡단하는 퇴적 지층들 : 빠르게 쌓여진 퇴적층들이 광대한 지역에 걸쳐 확장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3

https://creation.kr/Sediments/?idx=1288627&bmode=view

대륙을 가로질러 운반된 모래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4

https://creation.kr/Sediments/?idx=1288628&bmode=view

느리고 점진적인 침식은 없었다. 평탄하게 이어진 지층 경계면들은 장구한 시간 간격을 거부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5

https://creation.kr/Topic202/?idx=13866672&bmode=view

암석 지층들은 부서짐 없이 습곡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6.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32&bmode=view

그랜드 캐니언에서 전 지구적 홍수의 10가지 증거들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0&bmode=view

전 지구적 홍수 고생물학의 5가지 법칙

https://creation.kr/Burial/?idx=11568133&bmode=view

크리스천들은 왜 한 번의 전 지구적 대홍수를 믿어야 하는가?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394&bmode=view

지구의 나이에 관한 논쟁에 있어서 열쇠 : 노아 홍수는 장구한 시간과 양립될 수 없다

https://creation.kr/Topic502/?idx=13862856&bmode=view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안 되는 7 가지 이유

https://creation.kr/Topic202/?idx=13862936&bmode=view


출처 : ICR, 2023. 9. 29.

주소 : https://www.icr.org/article/global-stratigraphy-supports-progressiv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3-10-10

‘창세기 대홍수’ : 동일과정설 지질학에 치명타를 가하다.

(The Genesis Flood : Upheaval in Uniformitarian Geology)

by Tim Clarey, PH.D.  


목적

1961년 존 휘트콤(John C. Whitcomb) 박사와 헨리 모리스(Henry M. Morris) 박사의 <창세기 대홍수(The Genesis Flood)> 출판은 현대 창조과학에 혁명을 일으키고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 책은 수십억 년의 지구라는 기존 지질학자들의 주장을 받아들일 것인지, 아니면 성경에 기록된 불과 수천 년 전의 전 지구적 홍수를 받아들일 것인지에 대한, 성경을 믿는 기독교인들의 딜레마를 드러냈다.[1] 휘트콤과 모리스는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

대홍수에 대한 성경의 기록이 거짓이므로 거부해야 할 것인지, 아니면 대홍수를 부정하는 것처럼 보이는 (세속적) 지질학 체계가 잘못되었으므로 이를 거부하고 수정해야만 할 것인지를 결정해야 한다.[2]

이 이분법을 해결하기 위해서, 기독교인들은 전 지구적 홍수에 대한 새로운 성경적 지질학적 모델의 윤곽을 그리는 것을 목표로 "방대한 양의 지질학적 및 고생물학적 데이터들을 다시 연구하고,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휘트콤과 모리스는 주장했다.[3]


방법

휘트콤과 모리스는 기존 지질학적 설명의 불충분한 부분을 파악하기 위해 방대한 문헌 검토에 착수했다. 두 번째 목표는 "현재의 과학적 데이터보다 더 나은 상관관계의 근거가 될 수 있는" 지사학의 새로운 틀을 구축하는 것이었다."[3] 이를 위해 그들은 조지 맥레디 프라이스(George McCready Price)와 월터 램머츠(Walter E. Lammerts)와 같은 초기 창조론자들의 연구들을 참고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그들의 해석은 전 지구적 대홍수의 역사적 사실성에 기반한 것이었다.


결과

즉각적인 결과는 성경에 근거한 과학의 활성화였다. 휘트콤과 모리스는 이용 가능한 지질학적 데이터들을 재해석하여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냈는데, 화석들이 들어있는 퇴적암의 대부분은 1년 동안 지속된 대홍수의 산물이라고 주장했다. 사실상, 휘트콤과 모리스는 우리가 관측하는 지질학을 더 잘 설명하는 모델을 구축했던 것이다.

휘트콤과 모리스는 선캄브리아기 암석의 대부분은 창조주간 3일째(창세기 1:9~13)에 일어난 사건에 의해 형성되었다고 가정하는 것으로 시작했다. 그들은 노아 홍수 첫날에 "큰 깊음의 샘들"(창세기 7:11)이 터지면서 마그마와 물이 대량으로 방출되었다고 제안했다. 또한 홍수 초기의 지각변동은 바다를 가로지르는 파괴적인 쓰나미들을 일으켰을 것이라고 상상했다. 이 쓰나미들은 퇴적물과 바다생물들을 휩쓸어버렸고, 초기 홍수의 퇴적암(고생대)과 화석으로 퇴적되었다.

그 후 홍수 물은 계속 상승하여, 육지에 있던 식물들과 육상동물들은 순차적으로 매몰되었을 것이다. 이들의 매몰 순서는 세 가지 요인에 따라 결정되었다 : (1)동물의 이동성, (2)밀도(무게) 및 유체 역학적 요인, (3)생물들이 살고 있었던 서식지의 고도. 휘트콤과 모리스는 "이 순서는 홍수 기록에 비추어 볼 때 정확히 예상되는 것이다"[4]라고 설명했다.

또한 휘트콤과 모리스는 홍수/홍수 후 경계를 빙하기 퇴적물 바로 아래인 테자스 거대층연속체(Tejas Megasequence, 신생대 제3기)의 정상 부근에 배치했다. 그리고 ICR 과학자들은 여전히 이곳을 노아 홍수의 상부 경계로 설정하고 있다.[5, 6]


영향

‘창세기 대홍수(The Genesis Flood)’는 현대 판구조론과 격변적 판구조론(catastrophic plate tectonics)이 나오기 전에 쓰여졌지만[7, 8], 지질학적 통찰력은 정말로 놀라웠다. 이 한 권의 책은 현대 창조론 운동에 불을 지폈고, 성경의 신뢰성에 대한 믿음을 되살렸다.

헨리 모리스(Henry Morris) 박사는 1970년에 창조과학연구소(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ICR)를 설립하고 총 66권의 책을 저술했다. 그가 쓴 책의 대부분은 여전히 유효하며, 창조과학계에서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의 예측과 통찰력 대부분은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이 유효하며, 더 많은 데이터들이 축적됨 따라, 조정이 필요한 것은 단지 몇 가지에 불과하다.

그 가치를 증명하듯, ‘창세기 대홍수’는 진화론에 대한 성경적 근거의 과학적 대안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반드시 읽어야 할 필독서이다.


References

1. Whitcomb, J. C. and H. M. Morris. 1961. The Genesis Flood: The Biblical Record and Its Scientific Implications. Philadelphia, PA: The Presbyterian and Reformed Publishing Company.

2. Ibid, 118.

3. Ibid, 119.

4. Ibid, 276.

5. Clarey, T. 2020. Compelling evidence for an Upper Cenozoic Flood Boundary. Acts & Facts. 49 (5): 9.

6. Clarey, T. L. and D. J. Werner. 2019. Compelling evidence for an Upper Cenozoic Flood/post- Flood boundary: Paleogene and Neogene marine strata that completely surround Turkey.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56 (2): 68-75.

7. Austin, S. A. et al. 1994. Catastrophic Plate Tectonics: A Global Flood Model of Earth History. In Proceedings of the Thir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R. E. Walsh, ed. Pittsburgh, PA: Creation Science Fellowship, 609-621.

8. Baumgardner, J. 1994. Runaway Subduction as the Driving Mechanism for the Genesis Flood. In Proceedings of the Thir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R. E. Walsh, ed. Pittsburgh, PA: Creation Science Fellowship, 63-75.

* Dr. Clarey is Director of Research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Ph.D. in geology from Western Michigan University.

.Cite this article: Tim Clarey, Ph.D. 2023. The Genesis Flood : Upheaval in Uniformitarian Geology. Acts & Facts. 52 (10).


*참조 : ▶ 전 지구적 홍수의 증거들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1315&t=board

▶ 창세기 대홍수의 중요성

https://creation.kr/Topic202/?idx=6609737&bmode=view

▶ 동일과정설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044&t=board

▶ 광대한 퇴적지층

https://creation.kr/Topic201/?idx=6587411&bmode=view

▶ 거대층연속체(메가시퀀스)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87388&t=board

▶ 깨끗한 부정합 경계면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779&t=board

▶ 퇴적물의 장거리 운반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58&t=board

▶ 그랜드 캐니언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591&t=board

▶ 홍수/홍수 후 경계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081&t=board

▶ 격변적 퇴적과 사층리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87377&t=board

▶ 평탄면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52&t=board

▶ 막대한 침식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22&t=board

▶ 수극과 풍극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617&t=board

▶ 거대한 역암층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5578&t=board

▶ 부드러운 상태의 습곡과 관상암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318&t=board

▶ 석탄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307&t=board

▶ 석유, 셰일오일, 천연가스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250&t=board

▶ 생물 분포, 생물지리학

https://creation.kr/Topic2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72126&t=board


출처 : ICR, 2023. 9. 29

주소 : https://www.icr.org/article/genesis-flood--upheaval-uniformitarian/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