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신비스런 과거 : 퇴적암과 화석들이 증거하는 전 지구적인 홍수

우리의 신비스런 과거 

: 퇴적암과 화석들이 증거하는 전 지구적인 홍수 

(Our Mysterious Past)


      지구 행성의 아름다운 경관과 무성한 식물들 바로 아래에는 광대한 규모의 전 세계적인 묘지(graveyard)가 있다. 식물과 동물들은 엄청난 량의 진흙과 퇴적물 아래에 수천억 개가 파묻혀져 있다. 그리고 이것들은 연속적으로 암석으로 변화되었다. 어떻게 이들 생물체들은 그곳에 파묻히게 되었을까? 그 질문에 대한 해답은 우리들의 기원을 이해하는 데에 가장 중요한 열쇠이다. 1800년대 초기의 지질학자들은 점진적이고 느린 축적을 가정하는 이론으로 화석(fossils)과 퇴적물(sediments)들은 해석하기 시작했다 (동일과정설, uniformitarianism). 그리고 좀더 최근에는 수십억 년에 걸친 몇 번의 지역적인 다중격변(multiple local catastrophes)으로 해석하고 있다. 수많은 지질학자들이 이러한 이론에 주입되어 왔고, 지구 역사에 대한 지질학적 증거들을 이러한 동일과정설적 해석과 조화시키기 위해서 지난 150 여년을 소비해 왔다. 그러나 이러한 해석으로 설명되지 않는 수많은 사실들이 남아있다.
 
만약 한 번의 전 지구적인 홍수를 받아들인다면, 이들 신비들의 대부분은 사라진다. 진실을 찾고자 하는 배심원들은 목격자의 진술로부터 시작한다. 성경은 전 세계적인 홍수가 실제적인 사건이었다고 분명히 말하고 있으며, 전 세계의 거의 모든 문화들이 홍수 이야기를 가지고 있다. 아즈텍 문명에서 중국인들까지, 호주원주민에서 고대 그리스인들까지...모든 문화들은 고대에 있었던 전 지구적인 홍수 이야기를 전해오고 있다. 이들 이야기 중의 대부분은 한 척의 떠다니는 배를 만들어 생명을 구한 의로운 사람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포함하고 있다. 그리고 그 홍수는 신에 의한 심판의 결과로 돌리고 있다. 만약 이것이 정말로 일어났다면, 사람들이 대격변 이후에 전 세계로 퍼져 나갔을 것이다. 수 세기가 지나면서 홍수에 대한 이야기는 조금씩 변형되었을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 정확히 우리들이 발견하고 있는 것이다.


더 많은 증거들이 화석으로부터 나오고 있다. 화석이 존재한다는 그것 자체가 빠른 매몰(rapid burial)의 증거이다. 만약 동물들이 빠르게 파묻히지 않는다면, 화석은 오늘날 형성되지 않는다. 그러나 수많은 화석들이 퇴적암 속에 가득 채워져 있다. 그리고 상세한 부분들까지 보존된 생물체들은 이들이 함께 휩쓸려져서 빠르게 묻혔음을 가리키고 있다. 화석을 함유하는 퇴적지층들의 거대한 크기, 빈도, 그리고 부패되지 않은 모습으로 발견되는 화석들은 이 사건이 전 세계적인 범위로 일어난 대격변이었음을 증거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퇴적암들 자체가 전 세계적인 거대한 홍수의 증거판(testimony)이다. 전 세계의 많은 위치들에서, 생명체가 거의 발견되지 않는(선캄브리아기) 암석층 바로 위에 돌들과 거력(boulders)들로 이루어진 역암층들이 놓여져 있다. 대부정합(The Great Unconformity)은 지구 역사에서 추정되는 잃어버린 5억 년을 나타내고 있다고 주장된다. 그러나 정말로 거기에 잃어버린 시간(missing time)이 존재하는 것일까? 이 경계층을 따라 Shinumo Quartite의 거대한 거력들이 마치 그들이 엄청난 에너지의 홍수물에 의해서 그 장소로 이동되어온 것처럼 정확하게 묻혀져 있다.


광범위하고 엄청난 파괴력을 가진 홍수에서 기대되는 것은, 빠른 침식으로인한 엄청난 양의 퇴적물의 발생과 이들 퇴적물들이 다른 장소에 재퇴적되는 일일 것이다. 암석들과 거력들은 이들 홍수물의 바닥에 가라앉았을 것이고, 깍여나간 암석표면의 맨 위에 놓여지게 되었을 것이다. 이것이 우리가 그랜드 캐년의 타핏사암층(Tapeats sandstone)과 독스사암층(Dox sandstone) 사이의 경계에서 발견하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이 경계에서 5억 년을 잃어버렸다고 가정한다. 그러나 창조론자들은 어떠한 잃어버린 시간도 없는 전 세계적인 홍수 구조틀로서 증거들을 보고있는 것이다.


창조 지질학자들은 지구 행성의 엄청난 퇴적지층들을 한 번의 전 세계적 홍수로 설명하기 위해서 지난 20-30 년 동안을 노력해 왔다. 그리고 많은 부분들을 설명할 수 있게 되었다. 창조 모델은 지난 150여년 동안 진화론적 동일과정설이 설명하지 못했던 많은 문제들을 설명할 수 있게 되었다.


모든 증거들이 조사되어진다면 진실이 밝혀질 수 있을 것이다. 오늘날 우리의 과학적, 교육적 제도들은 이러한 조사들을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는가?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drdino.com/articles.php?spec=30

출처 -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272

참고 : 274|2104|2050|1493|1464|261|262|263|264|1192|2168|2116|512|1491|557|3119|3111|1682|2107|3079|3081|3086|2383|2386|2390|2093|545|2375|1810|1877|2243|2247|2777|755|1906|2662|2663|3044|2253|925|926|927|928|549|552|2212|2214|913|1916|2674|2201|2355|3172|1407|1415|1417|1419|1420|1422|1429|1436|516|1466|2069|765|593|2922|2224|2226|1484|2191|2193|2912|554|563|2081|1814|720|721|1455|1458|3032|3204|3133|3097|3028|2106|2112|2272|2014|2539|1517|1923|2229|2417|2228|2208|1788|920|217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