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창조과학회
2004-07-25

지사학과 잘못된 발견들 

(Historical Geology and Fault Finding)


     진화론자들은 진화가 일어난 증거로 '지사학(historical geology)'을 들고 있다. 지사학은 지구상에서 발견되는 화석과 암석형성에 관해 연구하는 학문이다. 즉 화석의 위치와 지층이라고 부르는 암석층들로부터 지구의 연대를 평가하기 위한 정보를 유추해 내며, 각각의 암석의 연대를 추정해 내는 학문이다.

진화론자들이 사용하는 지사학이라는 이름은 잘못 되었다. 왜냐하면 역사 이전의 시대는 상상에 의한 것이기 때문이다. 방사성물질이 붕괴하여 얼마만큼의 자(子)원소로 변했는지로 화성암의 연대측정에 사용되는 방사선동위원소에 의한 연대측정 방법은 암석의 연대를 평가하는데 사용되곤 한다. 과학자들은 이 정보를 사용하여 암석연대의 평가를 결정하는 것이다. 화석을 보유하고 있는 퇴적암의 경우는 이 방법으로는 연대를 평가할 수 없다는 것을 우리는 주목하여야 한다. 창조인지 진화인지를 공부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은 지사학에서 사용되고 있는 모든 연대측정 방법의 배경(가정을 포함하여)을 이해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

진화론에서 가장 중심적인 가정은 무한한 시간에 대한 생각이다. 이 생각은 무질서도가 증가한다는 열역학 제2법칙과 모순된다(수십억 년이 지났음에도 우주와 지구는 정교한 질서를 유지하고 있다). 창조론에서는 아무 문제없지만, 진화론자들은 이 개념에 대해 매우 곤란해 하고 있다. 진화론에서 가정하고 있는 기본적인 가정들과 실제 지층과 화석에서 발견되고 있는 사실들과 비교 검토하여 보자. 다음은 진화론에서 가정하고 있는 것들의 목록이다.

1. 오래된 암석위에 최근의 지층이 있어야 한다. 지층의 순서는 진화 이론을 확증할 것이다.

2. 화석은 그들이 발견된 지층에 의해서 연대를 결정할 수 있다.

3. 지층은 그들 속에 있는 화석으로 연대를 결정할 수 있다.

4. 어떤 화석은 암석의 연대를 결정할 수 있는 시준화석으로 사용될 수 있다. 즉 이 말은 다른 두 시대의 지층에서 표준화석이 발견되는 것은 문제가 되며, 그래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전형적인 지질주상도(The Conventional Geologic Column)

-------------------------------------------------------------------

      Years

     Eras(代)

Periods(紀)

 Epochs(世)

Notes

-------------------------------------------------------------------

(연대, 만년)

Cenzoic(신생대)

 Quaternary (4기)

Recent (현세)

 

    100만년

 

 

Pleistocene(플라이스토세)

  1,300

 

Tertiary (3기)

Pilocene(플라이오세)

  2,500

 

                                 Milocene(마이오세)

  3,600

 

                                 Oligocene(올리고세)

  5,800

 

                                 Eocene(에오세)

  6,300

 

                                 Paleocene(팔레오세)

Mammals(포유류)

13,500

Mesozoic(중생대)

Cretaceous(백악기)

 

18,100

 

Jurassic (쥐라기)

 

Reptiles(파충류)

23,000

                                 Triassic (트라이아스기)

 

28,000

Paleozoic(고생대)

Permian (페름기)

 

 

31,000

                                 Pennsylvanian (펜실베니아기)

 

34,500

                                 Mississippian (미시시피기)

Amphibians (양서류)

40,500

 

Devonian(데본기)

 

 

42,500

                                 Silurian (실루리아기) 

 

50,000

                                 Ordovician (오도비스기)

 

60,000

                                 Cambrian (캄브리아기)

 Shellfish(갑각류)

450,000

                                 Precambrian (선캄브리아기)

  Algae(바다조류)



지층의 암석들은 진화론자들이 기대하는 순서대로 항상 발견되지 않는다. 우리는 지질시대 사이에 많은 간격들을 발견한다. 실제 여러 지역에서 오래된 지층들이 젊은 지층들 위에서 발견되고 있다. 지질주상도는 진화론의 기본이기 때문에 이 사실은 매우 중차대한 사건인 것이다.

만약 우리가 진화론자들이 기대하는 것과 반대의 순서로 놓여진 암석과 지층들을 찾아낸다면  그들은 무엇이라 할까? 수 많은 지역에서 이와같은 현상들이 발견된다. 보통 진화론자들은 '충상단층(overthrust)'이라는 개념으로 이러한 현상들을 설명한다. 오래된 지층이 젊은 지층 위로 밀려 올라갔다는 것이다. 그러나 실제 충상단층이 발생하였다면 많은 증거들을 주변에 남기는 것이다. 그 증거들은 gouge(둥근 바위와 조각(가루)), breccia(각력암), slickensides, striated stone 등이다. 다음의 보고된 경우에서는 이러한 증거들이 없다.


1) 루이스 충상단층(The Lewis Overthrust) : 1901년 윌리스(Willis)에 의해 조사된 미국 글레셔(Glacier) 국립공원에는 백악기 셰일층(1억5천만년전) 위에 선캄브리아기 석회층(10억년전)이 놓여 있다(1). 지질학자들은 이 잘못 놓여진 덩어리는 충상단층을 따라 작용하는 거대한 힘에 의해 옆의 지층위로 수평 이동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 잘못 놓여진 석회석층은 길이가 약 300 마일, 폭이 15~50 마일이나 되는 것이다. 화석은 잘못된 순서로 나온다. 진화론자들은 선캄브리아기 암석을 수십억년, 백악기 지층은 1억 5천만년으로 평가한다. 두 지층사이의 접촉면은 칼로 잘라낸 것과 같고, 충상단층 대신에 그 지층 순서 그대로 물에 의한 퇴적으로 생긴 것처럼 보인다. 이 접촉 경계면은 Chief Mountain에서 분명히 볼 수 있는데, 이곳도 젊은 지층위에 오래된 지층이 편안하게 쉬고 있는 것처럼 올라가 있다(2). 진화론자들은 선캄브리아 시대는 생명이 진화되기 전의 시대로, 백악기는 공룡들의 시대로 가정하기 때문에 전 진화론적 지질시대 개념은 심각한 문제에 봉착하게 된 것이다. 로키 산맥들의 이러한 거대한 부분이 위로 솟구쳐 12~50 마일을 이동된 어떠한 증거도 없이 미끌어져 갔다는 것은 믿을 수 없다. 이것보다 지질학적 시대 개념에 에러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더 합리적이다.

진화론자들은 이 루이스 충상단층을 설명하기 위해 두 가지 이론을 제시한다. 하나는 지구 지각에 대량적인 구부러짐(fold)이 시작되고, 잘라진후, 동쪽으로 힘을 받아 이동했다는 것이다(3). 또 하나는 지층의 덩어리가 아래쪽으로 경사를 타고 미끌어져 갔다는 것이다(4). 그러나 이러한 두가지 설명의 가장 큰 문제점은 이동한 지층의 거대한 규모이다. 지질주상도상의 지층이 충상단층을 일으키기 위해서는 먼저 원래의 지층이 3마일 높이로 있어야 한다. 그런데 3마일 높이의 12,000 평방마일의 암석 지층은 쉽게 구부러지지도 않을 것이고 미끌어지지도 않을 것이다. 또한 이러한 지층을 움직일 만한 힘은 암석들을 쉽게 부숴뜨렸을 것이다.


 2)프랑클린 산맥(The Franklin Mountains) : 텍사스주 엘파소(El Paso) 부근의 West Crazy Cat Canyon으로 불리워지는 산에는 엄청난 량의 고생대 오르도비스기 석회암층이 중생대 백악기층 위에 잘못 놓여져 있는 것이 발견되었다(5). 진화론에서는 오르도비스기는 바다생물의 시대이고, 백악기는 공룡의 시대로 약 3억년 이상의 차이를 보이는 지층이다. 그러나 두 층 사이에는 어떠한 움직임도 발견할 수 없는 채로 화석은 뒤바뀌어 나오고 있는 것이다.


 3)글라루스(Glarus) : 스위스의 Schwanden 지역 글라루스의 지형은 진화론적 지질시대가 사실이라면 설명이 불가능한 지층이 나타난다. 이 지역은 가장 젊은 신생대 에오세 지층이 맨 바닥에 있고, 그 위에 중생대 쥬라기 지층이 놓여 있으며, 그 위에 가장 오래된 고생대 페름기 지층이 놓여져 있는 것이다(6). 이 현상은 진화론적 지질시대가 사실이라면 설명이 불가능하다. 왜냐하면 세 개의 지층이 거꾸로 놓여 있는 것이다 (더군다나 중간의 트라이아스기, 백악기, 팔레오세 지층이 빠진 채로). 충상단층이라는 어설픈 논리로 두 개의 잘못 놓여진 지층은 간신히 설명해 냈다 하더라도, 세 개의 지층이 뒤바꿔져 있는 경우에는 충상단층으로도 설명이 불가능하다. 세 개의 지층이 순서가 뒤바뀔려면 충상단층으로 밀려 올라오던 지층이 공중에서 한 번 뒤집혀야 되는 것인데 이것이 가능할 수 있는가? 알프스의 마테호른에도 잘못된 지층이 나타난다.

 

4)엠파이어 산맥(The Empire Mountains) : 남부 아리조나에 위치한 이 산 꼭대기에는 중생대 백악기 지층위에 고생대 페름기 석회암층이 놓여 있다. 그런데 두 지층의 경계면은 기아가 맞물린 것처럼 불규칙하게 형성되어 있는 것이다(7). 만약 이것이 충상단층에 의한 것이라면 경계면은 평평해야지 어떻게 기아가 맞물린 것처럼 생성될 수가 있는가. 더군다나 두 지층사이에 깎기거나, 파지거나, 밀려 들어온 흔적이 전혀 발견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5)허트 산(The Heart Mountain Thrust) : 미국 와이오밍주 옐로우스톤(Yellowstone) 동쪽에 있는 이 지역은 30~60마일에 걸친 삼각지대에 50여개의 조각으로 고생대 석회암층(Ordovician, Devonian, Mississippian)이 수평을 이루며 넓게 흩어져 있다(8). 그런데 그 아래로 중생대 쥐라기 지층과 신생대 3기 지층 (윗지층과 2억5,000만년 차이)이 발견되는 것이다. 모든 경계면은 완벽하게 딱 들어맞게 이루어져 있고 어디에도 거대한 퇴적층이 밀고 올라온 흔적이 없으며, 올라왔다는 윗지층이 어디서 왔는지 전혀 출처를 발견할 수 없는 것이다.     

  

** 진화론의 지질주상도로는 도저히 이해될 수 없는 지층구조들 **    

1) Lewis Overthrust 2) Franklin Mountains 3) Glarus
ExpectedActual ExpectedActual ExpextedActual
----------------------- ----------------------- ------------------
CretaceousPrecambrian CretaceousOrdovician  Eocene 
JurassicCretaceous JurassicCretaceous PaleocenePermian
Triassic  Triassic  CretaceousJurassic
Permian  Permian  JurassicEocene
Pennsylvanian  Pennsylvanian  Triassic 
Mississippian  Mississippian  Permian 
Devonian  Devonian    
Silurian  Silurian    
Ordovician  Ordovician    
Cambrian       
Precambrian       
 
4) Empire Mountains

 

 

5) Heart Mountain   

  
6) Grand Canyon
ExpectedActual ExpectedActual ExpextedActual
--------------------- ------------------- -----------------------
CretaceousPermian TertiaryPaleozoic PermianMississippian
JurassicCretaceous CretaceousJurassic PennsylvanianCambrian
Triassic  JurassicTertiary MississippiaMississippian
Permian  Triassic  DevonianCambrian
   Paleozoic  (Silurian)Mississippian
      (Ordovician)Cambrian
      Cambrian 

 

6) 그레이트 스모키 산맥(The Great Smoky Mountains) : 그레이트 스모키 산맥의 지질학적 지도들은 두개의 큰 낮은 각도의 충상단층을 나타낸다(9). Greenbriar thrust와 Great Smoky thrust 각각은 전혀 이동의 증거가 없이 뒤바뀐 지층을 보여준다. 전문 지질학자들의 조사 결과 여러 각도로 일반적으로 낮은 각도로 가라앉아 있는데, gouge나 각력암 등이 전혀 없고, 대부분 부드러운 clean-cut surface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화석은 잘못된 순서로 나오고, 지층이 이동했다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

 

7) 그랜드 캐년(The Grand Canyon) : 그랜드 캐년의 지층은 진화론적 지질학자들에게 여러 다른 많은 문제점들을 던져주고 있다. 가장 지층의 구조를 잘 볼 수 있다는 그랜드캐년에도 여러 지질시대를 잃어버린채 지층은 발견되고 있다. 고생대의 캄브리아기, 데본기, 미시시피기, 펜실바니아기, 페름기의 5개 지층밖에 없으며, 고생대 오르도비스기와 실루리아기는 빠져있고(missing strata), 중생대, 신생대의 지층은 아예 없는 것이다. 왜 두 개의 지층은 사라졌을까. 또한 어떤 지역에는 미시시피기와 캄브리아기 지층이 교대로 반복해서 나타나는 것이다(10). 어떻게 2~3억 년의 연대 차이가 나는 두 개의 지층만이(다른 지층은 빠져 버리고) 카드가 섞이듯이 반복해서 나타나는 것일까? 이러한 관측 사실은 진화론자들을 매우 당황스럽게 만들고 있다. 이러한 지층의 형성에 대한 진화론자들의 해석을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article (March, 1997)에서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동일과정설로는 도저히 설명할 수 없는 현상들인 것이다. Creation Research Society의 과학자들은 지층이 뒤바뀌어 있는 500 여개 이상의 지역들을 기록하여 문서화하였다. 우드모라페(John Woodmorappe)는 이러한 현상들에 대해 논문에서, 전 세계적인 지층구조를 약술하였다(11). 그는 진화론자들이 기대하는 지층순서를 가진 지역은 전 세계적으로 거의 없음을 보여주었다. 그는 또 다른 논문에서 방사선동위원소에 의해 가정된 지층에 대한 연대측정을 검사하였는데, 지층의 기대되는 연대와 방사성 동위원소로 측정된 연대 사이에 20% 이상의 에러가 있는 438 예를 제시하였다(12).


 

화석은 아니라고 말한다 (The Fossils Say No!)

나무나 공룡과 같이 크기가 커서 여러 지층에 걸쳐 있는 화석들이 많이 보고되고 있다. 이것들은 '다지층화석'이라 불려진다. 그리고 이것들은 지층들이 빠르게 연속적으로 퇴적되었음을 말해주고 있다. 이러한 거대한 형성이 캐나다 노바 스코샤(Nova Scotia)에 존재한다(13). 석탄은 진화론적 연대에 의하면 3억년 전에 형성되었다. 그러나 Erich von Fange는 석탄속에서 사람의 도구가 발견된 것들을 조사 보고하였다(14). 이것들은 다음과 같은 것들이다. 1)작은 강철입방체  2)쇠단지  3)쇠 기구  4)못  5)종 모양의 금속용기  6)종  7)아이의 턱뼈  8)인간의 두개골  9)두 개의 사람 어금니들  10)화석화된 사람의 다리.

여러 학자들은 인간이 나타나기 훨씬 전이라고 생각하는 화석들을 포함하고 있는 지층에서 인간의 발자국들이 많은 곳에서 발견되었다. 흥미롭고 논쟁중에 있는 있는 것이 텍사스 글렌로즈(Glen Rose) 지역의 파룩시강 화석이다.


1) 텍사스 글렌로즈 지역의 파룩시강 화석 : 1908 년에 강변의 mudslide가 침식되면서 발자국 화석이 발견되었다. 창조과학자들도 이 발견의 진위를 놓고 나뉘어져 있다. 여기에는 공룡 발자국과 사람 발자국이 같은 지층에서 나란히 발견되었다. 사람 발자국과 공룡 발자국이 교차되어 있었는데, 공룡 발자국은 차례차례로 사람 발자국을 지우며 나 있었다. 조사자들은 바위 지층에서 몇몇 발자국들을 분할해서 파내었다. 그들은 그것들이 조각한 것이 아니라 진짜임을 입증하기 위해 압축된 층구조 모양을 보여주었다.

발자국들을 조사한 진화론자들은 그들은 똑바로 선 두발 공룡의 발자국이라고 주장하였다. 발자국들은 수년간의 침식으로 공룡과 같이 사라졌다. 창조과학자들은 공룡과 인간이 동시대에 살았다는 증거로서 이 발자국을 사용하는 것을 포기하기로 결정하고, 그들의 문헌에 파룩시 관련 기록들을 제거했다. 그러나 Robert F. Helfinstine 박사와 Jerry D. Roth는 동의하지 않았다. 그들은 많은 사람들에게 이러한 증거들을 선포해야 한다고 믿었다(15). 최근의 파룩시강의 조사에 의해 사람의 어금니, 고양이 발자국, 삼엽충과 같은 화석들이 함께 발견되었다. 이러한 화석들의 혼합은 진화론적 시대에 의하면 광대한 연대차가 나기 때문에 도저히 같이 발견될 수 없는 화석들로서 지구의 연대가 매우 오래되었다는 진화론적 가정에 의문을 일으키는 것들이다.


(보충 ; 텍사스 Glen Rose근처 Paluxy 강 화석 : 1908년 공룡과 사람의 발자국 화석이 같이 발견되었는데, 화석이 발견된 지층은 백악기 초기 지층 (1억2천~1억3천년 전)이었다. 1938년 뉴욕자연사 박물관의 Ronald T. Bird는 브론토사우르스의 발자국을 조사하면서, 1939년 5월 '매우 분명한 사람 발자국이지만 파충류시대에 사람은 존재할 수 없다'라고 하면서 멸종된 원숭이라고 하였다(그러나 원숭이와도 1억 년의 차가 남). 파룩시강은 일약 관광명소가 되었는데, 불경기로 생활이 어려워져 지역주민들은 공룡과 사람의 발자국을 관광 기념품으로 팔기 시작하였다. 이 와중에서 몇몇 무지한 사람들에 의해 발자국은 위조도 되었다. 그러자 보수진화론자들은 발굴된 발자국 모두를 위조로 치부하였다. 지질학자, 고생물학자들은 새로운 발굴을 시작하였다. 그 결과 브론토사우르스, 티라노사우르스, 검치호랑이, 고양이, 사람의 발자국 등이 새로 발굴되었다. 맨발의 발자국은 발가락이 분명히 구별되었고, 어른 발은 38cm, 어린이 발자국은 이보다 작았다. 어떤 종류는 북미 인디언들이 신던 얇은 노루가죽신과 같은 sandal을 신고 있었다. 일리노이대학의 Dr. Wilde Smith는 '건장한 남자의 발자국과 브론토사우르스의 발자국이 같은 지층에서 발견된다는 것은 백 년이 넘는 진화론의 가르침을 내던지게 하는 일이다. 이 사건은 다윈의 이론 전체를 폐기하고 오늘날 모든 생물학을 다시 세워야할 것을 의미하고 있다' 라고 하였다).


2) 아리조나주 튜바(Tuba)시 근처에서 연구자들은 공룡발자국과 사람발자국들, 사람손자국들, 다른 포유동물의 발자국들을 발견했는데, 이 발자국들은 매우 미세하게 잘 보관되어서 발가락, 손가락 등을 분명히 볼 수 있었다(16). 이 발자국들은 췬리 지층(Chinle formation)에 존재하였는데, 이것은 the Petrified Forest and Painted Desert을 포함한다.


3) 유타주 엔텔롭 스프링(Antelope Springs) 근처에서는 삼엽충 화석위에 신발 자국(sandal prints)가 발견되었고, 다른 사람의 발자국도 발견되었다(17).

(보충 : 유타주 Antelope Springs 근처에서 삼엽충 화석 위에 sandal print의 발견 : 1968.6.1. 아마추어 화석수집가인 마이스터(William J. Meister)는 화석화된 삼엽충과 완족류를 찾다가 사람의 가죽 신발자국을 발견하였다. 놀랍게도 삼엽충은 발에 밟혀 으깨어져 있었는데, 발견된 지층은 6억년 전 캄브리아기 지층이었다. 발자국 크기는 길이 10과1/4인치, 폭 3과1/2인치 였고, sandal의 오른쪽 부분이 낚아 있었고, 뒷꿈치 부분은 1/8인치 깊게 파여져 있었다. 이 화석은 유타주 지질조사단 돌링(Hellmut H. Doelling) 박사에게 보내져 철저히 검사되었는데 검사결과 진짜임이 확인되었다. 그해 6.20일 마이스터는 전문가 버딕 (Clifford Burdick) 박사와 같은 장소로 돌아와 재조사를 시작하였다. 6인치의 크기의 맨발의 아기 발자국을 추가로 발견하였다).

 

그외에도 다음과 같은 곳에서 사람의 발자국들이 발견되었다(18). 

1. 중생대 트라이아스기 지층에서 화석화된 가죽 신발자국 화석이 발견함.

(보충 ; 네바다주 Pershing Count Fisher Canyon의 가죽신 화석 : 1927.1.25. 알버트 크냅(Albert Knapp)은 Fisher 캐년의 헐거운 바위 사이에서 신발뒤축이 찍힌 화석을 발견하였다. 끈적한 상태에서 발을 잡아 뺀 모양의 화석이었는데, 뒤축모서리는 부드럽고 둥글었으며, 오른쪽은 왼쪽보다 더 닳아 있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발견지층은 중생대 트라이아스기의 석회암(2억2천5백만년 전) 이었던 것이다. 화석은 록펠러재단의 전문지질학자에게 보내어져 분석되었다. 더욱 놀라운 것은 화석에 대한 현미경 조사후 였다. 가죽신은 두 줄의 실로 꼬매져 있었는데, 한 선은 바깥 모서리를 따라 이어졌고, 다른 선은 0.8cm 안쪽으로 평행하게 이어져서 꼬매어져 있었던 것이다. 캘리포니아 오클랜드 박물관의 사무렐 허바드(Samuel Hubbard)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초기 지구의 원인들은 이러한 가죽신발을 도저히 만들 수 없다. 다윈의 진화론은 이러한 증거앞에 무엇을 대답하여야 하는가. 원숭이가 나타나기도전 수천만년 전에 고등한 지적인 사람이 살고 있었다는 것을')

2. Human impressions이 인디아나 뉴하머니(New Harmony)의 석회암 석판에 있은 것이 보고됨.

3. 미조리주 세인트 루이스(St. Louis) 근처 암석 노두에 많은 사람발자국이 발견됨. 그런데 이 바위는 crinodial limestone이었음.

4. 허큘라넘(Herculaneum) 산에 있는 채석장에서 사람 발자국들이 발견됨.

5. 네바다주 카슨 시티(Carson City) 근처 사암층에서 발자국이 발견됨.

6. 켄터키주  베레아(Berea) 근처 사암층의 맨위 지층을 제거했을 때 발자국이 발견됨.

7. 신발자국이 네바다주 퍼싱 카운티(Pershing County)의 Fisher Canyon의 석탄층안에서 발견됨.

8. 니카라구아 마나구아(Managua) 인근 호수근처에서 사람의 발자국이 지표면으로부터 5~7.3 m 아래의 11번째 단단한 바위 지층에서 발견되었는데, 길들여진 개와 말의 흔적, 잘 다듬어진 돌, 발사체 기구 등이 함께 발견되었다.             

 

화석형성은 빠른 매몰을 요구한다. 

진화론자들의 하나의 중요한 가정은 지층을 형성하는데 장구한 세월이 흘렀다는 것이다. 그러나 화석들이 보존되기 위해서는 그들은 빠르게 파묻혀야 한다는 것이다. 동물이 죽은후 시체가 지표면에 존재할 때, 그것은 급격히 부패되어(뼈를 포함하여) 빠른 시간내에 사라지게 된다. 지층속의 화석들이 말하고 있는 것은 대량적이고, 신속한 매몰이 일어났다는 사실이다. 대양 바닥에 있는 바다 조개들은 그들이 파묻혀지지 않는다면 빠르게 해체되어 분해된다. 화석들의 존재는 대격변의 증거이다. 이러한 격변은 성경에 기록되어 있는 전지구적 홍수인 노아의 홍수인 것이다. 홍수동안 생태학적 환경은 바다에 연속적인 지층을 형성했을 것이다. 바다 바닥에 거주하는 Shellfish는 가장 밑에 묻히고, 그위에 어류, 파충류, 포유류, 조류 순으로 묻혔다. 물의 수력학적 분류 작용에 의해 layering and separation이 이루어졌을 것이다. 석탄형성, 석화작용(petrification), 화석형성 등과 같은 과정들이 이러한 상황하에서 빠르게 일어난 것이다. 홍수모델의 장점은 화석의 잘못된 배열순서를 설명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화모델은 뒤바뀌어 나오는 화석순서를 설명하기가 매우 궁색하다. 매몰이 화석화의 필수조건이라는 것은 미대륙에 걸쳐 광범위하게 살았던 물소(buffalo)의 화석이 발견되지 않는 것에서도 알 수 있다.  


방사성 동위원소에 의한 연대측정(Radiometric Dating)

방사성 연대측정(Radiometric dating)은 무엇인가? 이것은 진화의 증거를 제공하는가? 이 질문에 대답하기 위해서 우리는 그 방법의 유효성을 시험해 보기위해 연대측정방법에 숨겨져 있는 가정들을 검사해 볼 필요가 있는 것이다. 방사성 연대측정은 방사성물질이 자원소로 변화되는 율을 측정하는 것으로, 방사성물질의 반감기를 사용하여 평가한다.

이 방법들은 다음의 가정들에 의해 성립되어진다(19).

1)암석의 원래 물질에는 자원소가 전혀 없어야만 한다.

2)방사성물질의 반감기는 항상 일정하고 대홍수와 같은 대격변에 의해 영향을 받지 않는다.  

3)암석은 고형화된후 자원소에 조금도 오염되지 않았다.  

4)모원소의 용해나 이온들의 이동은 발생하지 않았다.

5)온도, 압력, 빛, 우주선 등과 같은 환경요소들은 항상 일정하였고, 암석의 연대측정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이 가정들은 올바르다면, 방사성 연대측정은 올바르다. 그러나 이러한 가정들이 옳은지는 시험할 방법이 없다. 만약 이 가정들이 틀리다면 무한한 연대를 계산하는 이 방법들은 포기되어야 한다. 실제 방사성 동위원소에 의한 연대측정에서 예상연대와 측정연대가 틀리는 것은 흔한 일이다.

학자들은 그 측정방법과 측정방법의 기본 가정들에 대한 문제보다는 그들의 결론을 지지하는 데이터는 사용하고, 그렇지 않은 데이터는 버리는 경향이 있다. 식탁 위에 초가 타고 있다고 생각하여 보자. 초가 타기 시작한 지 얼마나 되었을까? 당신은 초의 원래 길이와 타서 사라지는 율을 알면 구할 수 있다. 그러나 초의 원래 길이를 모르거나, 초의 타는 율이 일정하다는 것이 입증되지 않는다면 불가능하다. 유사한 문제가 암석의 방사성물질에 의한 연대측정에도 적용된다. 암석의 태초의 물리적 상태를 알 수 없기 때문에, 사람들은 알고 있는 것을 기초로 어떠한 가정에 따라 단지 추측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이 가정들은 진화 이론에 기초를 두고 있다.

전 세계적인 홍수가 있었던 지구에 존재했던 상황들을 상상해 보자. 그러한 상황들은 방사성연대측정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을까? 과학자들은 하와이의 용암, 베수비우스 화산 용암, 다른 활발한 화산의 용암들에 대해 연대측정을 실시하였다. 우리는 역사적으로 이 폭발들이 언제 일어났는지를 알고 있기 때문에 이것과 연대측정의 결과와 비교하여 방사성 연대측정이 유효한지를 검토하여 볼 수 있었다. 실험 결과는 수백만년에서 수억 년까지 너무도 오래된 것으로 나타났다(20).

정확한 연대를 산출하기 위해서는 시계는 정확하고, 감수성이 강하여야만 한다. 불규칙한 모양과 크기의 모래가 들어 있는 모래시계를 상상하여 보자. 모래시계가 작동되는 동안 당신은 바닥으로 모래가 떨어지는 동안 위로 더 많은 모래를 넣고 있다. 방사성 연대측정이 이와같은 것이다. 우리는 암석의 원래 조건을 알고 있지 않다. 우리는 농도가 동일한지도 알고 있지 못하다. 또한 우리는 모원소와 자원소의 어떤 것이 오염됐는지, 시료가 빠져나갔는지 알지 못한다. 그러나 이 방법으로 지구가 수십억 년이 되었다는 것을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왜 방사성 연대측정은 지속적으로 오래된 연대를 계산하는가? 한 가지 설명은 암석에서 모원소인 포타슘(potassium), 루비디움(rubidium), 우라늄(uranium)은 그들의 이온화 형태에서 매우 물에 잘 녹아 특별히 홍수와 같은 환경에서는 잘 없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반대로 자원소인 아르곤, 스트론튬, 납 등은 비교적 물에 녹지 않는다. 그러므로 모원소와 자원소의 비율은 매우 낮은 것이다. 몇몇 창조과학자들은 홍수로 인한 격변기간동안 방사성물질의 붕괴는 매우 가속화되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

 

공룡, 맘모스, 멸종된 동물들 (Dinosaurs, Mammoths, Extinct Animals)

진화론자들은 진화론의 선전으로 공룡들을 사용하는 것 처럼 보인다. 교과서의 공룡, 장난감 공룡, 만화속의 공룡 등 어디서나 볼 수 있다. 그리고 항상 따르는 것이 수억년 전, 수천만년 전이라는 문구이다. 우리는 공룡을 볼 때마다 자동적으로 오래된 연대를 생각하게 된다. 그러나 그들이 그렇게 오래 전 살았다는 진정한 증거는 있는가? 모든 화석의 연대측정과 같이 진화론자들은 공룡도 어느 지층에서 나왔느냐로 연대를 결정한다. 그리고 나서 그들은 공룡화석이 나온 지층은 백악기 지층이라고 한다.

우리는 공룡들을 어떠한 모델로 만족하게 설명할 수 있을까? 물론! 홍수 전에 지구의 상황은 매우 다르다. 성경은 홍수 전 가장 오래살았던 사람의 나이를 969살이라고 말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은 창세기에서 언급하고 있는 하늘은 수증기층(water vapor canopy)으로 덮여 있었다고 믿고 있다. 이것은 태양으로부터 오는 해로운 광선으로부터 지구를 보호하고, 온실효과를 일으켜, 아열대기후를 형성했을 것으로 믿고 있다. 우리가 관측할 수 있는 것은 파충류, 어류, 다른 동물들은 나이가 먹어도 자라는 것이 멈춰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파충류들은 나이가 오래되면 될 수록 그들은 커진다. 파충류가 900 년을 살았다고 상상하여 보자. 당신은 무엇을 갖게 되었을까? 그것은 공룡이다. 수증기층 모델을 믿고 있는 사람들은 이 수증기층의 붕괴(하늘의 창들이 열리고)와 큰 깊음의 샘들의 분출로 홍수가 일어났다는 것을 믿는다(창 7:11). 이러한 환경의 영향은 홍수 후에 살았던 사람과 동물의 나이를 급격히 감소시켰다. 생각되는 바로는 공룡은(새끼 또는 그들의 알들) 방주에 올라탈 수 있었지만, 새로운 환경에 오래 생존할 수 없었다. 성경에 기록된 홍수 전후의 족장들의 나이를 검사하여 보라. 당신은 홍수 후에 급격히 나이들이 줄어드는 것을 관찰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태양의 해로운 광선을 제거하여 주었던 수증기층의 붕괴로 기인하는 것일 수 있다. 이러한 수증기층의 붕괴와 지속적인 강우는 지구를 급격히 냉각시켰을 것이고, 온도의 변화와 극단들을 유발했을 것이다.

탐험가들은 북극지방의 얼음층에서 잘 보존하여진 맘모스들의 시체들을 발견했다. 맘모스의 위내용물들이 분석되었는데, 오늘날 매우 온화한 지역에서 자라는 채소들이 발견되었다(22). 그들은 이빨 사이에서 콩껍질을 발견하였다. 맘모스의 잘 보존된 상태와 시체의 상태가 우리에게 말하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 맘모스는 신속히 얼려졌음이 틀림없다. 이러한 연구로부터 맘모스는 늦은 7월의 여름 한가로이 미나리아재비 풀을 뜯고 있다가, 갑자기 -150 ℃ 이상의 추위에 30분 이상 노출되어 얼려진 것으로 보인다. 이와같은 것은 어떤 종류의 격변일까? 많은 사람들은 이것이 노아홍수 후 지구상에서 발생한 냉각효과(진화론에서의 빙하시대) 였다고 믿고 있다.

지금 창조론자들은 홍수를 일으킨 물의 근원에 대한 새로운 모델을 찾고있는 중이다. 대륙 아래의 지하에 저장되어 있는 광대한 물들이 지금도 발견되고 있다 (보충: 리비아 대수로 공사에서도 알수 있듯이 사하라 사막밑에는 나일강의 2~300백년 치의 수량과 맞먹는 담수가 저장되어 있음이 확인됨). 성경에는 큰 깊음의 샘들이 터졌다고 말하고 있다. 많은 창조과학자들은 홍수는 지구의 지각을 바닥에서 꼭대기까지 분리시킨 거대한 융기가 일어나, 대기권으로 수백마일 높이로 뜨거운 물의 대량분출을 일으키면서 발생했다고 믿고 있다. 이러한 생각을 하는 사람중의 하나인 왈트 브라운(Walt Brown) 박사는 지구를 둘러 쌀 정도로 긴 46,000마일 길이의 해저산맥인 대서양 중앙해령(Mid-Oceanic Ridge)이 맹렬한 지각변동에 의해 갈라지면서 노아의 홍수가 시작되었다고 생각한다. 많은 지질학 교과서에서 가르치고 있는 판구조론(plate tectonics)이라 불리는 대중적 이론에 의하면, 지구의 지각은 48km(30마일) 두께 정도의 다수의 판들로 구성되어 있다고 하고 있다. 대륙과 대양들은 이러한 판 위에 올라가 있다. 왈트 브라운은 대륙들은 지표를 뚫고 터져나오는 물기둥에 의해 한 시간에 72km(45마일) 정도의 빠른 속도로 매우 신속하게 갈라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수판이론(hydroplate theory, Walt Brown이 이렇게 부름)은 노아홍수의 물의 근원과 홍수 후 물이 어디로 갔는지를 설명해 준다. 대륙들이 인접한 판으로 부딛치면서, 그들은 구부러지고, 다른 판위로 미끌어져 가고, 물위로 솟아 올라갔다. 지구위에서 일어난 이러한 격변들은 상상하지 못할 엄청난 결과를 일으켰을 것이다.

수판이론(Hydroplate theory)는 홍수시 수증기층의 붕괴만으로는 부족한 엄청난 량의 물의 근원을 설명해줄 수 있다. 수증기층이 홍수전의 지구 환경을 설명하는데 필요한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가져볼 수도 있다. 왜냐하면 홍수 후 수명의 급격한 감소는 인간 타락의 결과로 유전적 손상과 해로운 변이의 축적으로 설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창세기에는 홍수 전에는 비가 오지 않고 땅으로부터 안개만 올라왔음을 말하고 있어 지금과는 매우 다른 환경이었음을 말하고 있다. 나의 의견도 어떤 종류의 보호막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욥기 40장과 41장에는 거대한 공룡을 묘사하고 있는 듯한 두 동물 베헤모쓰(behemoth)와 리워야단(leviathan)이 기록되어 있다. 두 동물은 홍수 후에 살아 남았다가 점차로 멸종했는가? 욥기는 성경에서 가장 오래된 책이기 때문에 아마도 그는 이러한 동물을 목격했을 수도 있을 것이다. 역사적으로 무수한 용, 바다뱀들, 그리고 괴물들의 전설들이 남아 있다. 이 이야기들이 공룡들과 실제로 만난 것을 기초로하여 만들어질 가능성도 있는가? 고대의 이야기로부터 알려진 무시무시한 괴물은 공룡의 화석을 복원하면서 매우 유사함이 드러났다.

근래에 사람과 마스토돈(mastodon)이 함께 존재했다는 화석증거들이 잇다. 마스토돈을 조각한 바위가 아리조나주에 있는 허버수파이 캐년(Hava Supai Canyon) 안에서 발견되었다. 마스토돈의 뼈들은 에콰도르에서 발견되었는데, 인디언들에 의하여 분명히 살해되었으며, 주변에 둥굴게 고기를 불에 굽기 위해 불을 피운 흔적이 같이 발견되었다. 마스토돈의 뼈는 1928년 마야인들의 작업장에서 부서진 그릇과 항아리조각과 함께 발견되었다. 그들은 마스토돈의 완전한 해골을 발견했는데, 염장을 위해 인디언인들에 의해 만들어진 소금연못에서 발견되었다. 이 연못의 바닥은 다듬어진 돌로 되어 있었고, 갑작스런 지각의 변동으로 동물과 함께 매몰되었다(26). 마야문명은 AD1,000 년경을 최번성기로 보기 때문에, 이것은 진화론자들의 멸종예상 시기보다 매우 늦은 최근까지 마스토돈이 존재하였음을 증거하고 있다.

하나님의 창조와 대홍수를 기록한 성경을 믿는 우리들은 화석으로 발견되는 이상한 동물들에 대해 협박당하지 않는다. 성경은 홍수 전에는 매우 다른 기후 조건이었음을 말해주고 있다. 이것은 오늘날에는 없지만 홍수 전에는 수많은 멸종된 동물들이 살고있었음을 설명해주고 있다. 우리는 진화 이론이 공룡의 멸종과 털이 많은 맘모스의 동결 등과 같은 모든 문제들에 대한 적절한 해석을 하지 못하는 것에 주목하자. 엄청난 격변이 없었다면 이러한 동물들의 대량적인 죽음의 원인은 무엇 때문이었을까? 수많은 증거들이 진화론과는 대치된다. 수천만년 전에 멸종했다는 동물이 살아서 발견되고 있다. 백악기 표준화석으로 수십년동안 사용되어 오던, 멸종한 것으로 예상한 실러캔스는 1938년 마다가스카르의 해안에서 산 채로 사로잡혔던 것이다.

 

다색성 후광 (Pleochroic haloes)

결정화된 암석에 다색성 후광이라고 불리는 미세한 radiation burns은 지구의 순간적인 탄생의 증거라고 방사성 연대측정의 권위자인 겐트리(Robert Gentry) 는 말하고 있다. 암석에 파묻힌 후 방사성물질은 암석이 냉각되는 동안 형성되어야만 한다. 그는 반감기가 138일인 폴로늄의 후광들을 암석에서 발견했을 때, 지구가 점진적으로 만들어졌다는 생각은 매우 잘못되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만약 지구가 수십억년 동안 점진적으로 냉각되면서 딱딱해졌다면 어떻게 폴로늄의 후광이 형성될 수가 있었을까? 만약 폴로늄과 우라늄이 함께 수십억 년동안 냉각되었다면, 왜 아직도 우라늄 후광은 radioactive한 채로 발견되는가? 만약 지구가 진화론에서 말하는 오래된 나이보다 훨씬 젊지 않다면, 이러한 짧은 반감기의 후광의 존재는 지구물리학적으로 불가능하다. 겐트리는 순간적인 창조만이 이것을 설명할 수 있다고 결론지었다(29). 창조인지 진화인지를 알아보기 위해 지사학과 관련하여 얻어진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퇴적암의 연대측정은 방사선연대측정으로는 이루어질 수 없다.

2. 진화론자들은 지층안에 무슨 화석이 있느냐로 지층의 연대를 결정하며, 화석은 어느 지층에서 나왔느냐로 연대를 측정한다 (Circular Reasoning, 순환논법임)

3. 많은 곳에서 오래된 지층이 젊은 지층 위에 올라가 있다.

4. 진화론적 지질시대 사이에 수백 수천만년의 시간이 사라지는 부정합(unconformities) 또는 간격(gaps)이 많은 지층에서 발견된다.

5. 퇴적암속에서 진화론자들이 기대하는 것과 일치하지 않는 많은 화석들이 발견된다.

6. 진화론적 시간으로 수천만년 수억년의 차이가 나는 화석들이 같은 지층에서 뒤섞여 발견된다.

7. 나무, 공룡, 물고기와 같은 다지층화석 또는 거대한 크기의 화석들이 수십, 수백만 년이 걸렸다는 지층을 관통하여 발견된다.

8. 사람의 발자국이 수천만년, 수억년이 되었다는 지층에서 발견된다.

9. 화석은 빠른 매몰에 의해서만 만들어진다. 그렇지 않으면 뼈는 부패 과정을 통해 쉽게 분해되었을 것이다.

10. 방사성연대측정은 입증되지 않은 진화론적 가정들에 매우 크게 의존하고 있다.

11. 공룡과 신속히 동결된 맘모스의 빠른 매몰은 전 지구적인 격변의 증거이다.

12. 실러캔스와 같이 살아있는 동물을 진화론자들은 수천만년 전의 멸종된 생물이라 하면서, 지층을 오래된 것으로 결정하는 표준화석으로 사용해왔었다.

13. 다색성 후광은 젊은 지구와 순간적인 창조의 증거이다. 

  


SCRIPTURE REFERENCES:

   Job chapters 40~41

   Genesis chapters 5~9

   Psalm 104:5~9  

   II Peter 3:3~13

  

REFERENCES:

1. B. Willis.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Bulletin. Volume 19, pp. 305-352. (1902)

2. Read, John G. Fossils Strata & Evolution. Scientific-Technical Presentations. P.O. Box  2384, Culver City, CA 90230.

3. Levin, Harold L. Contemporary Physical Geology. Second Edition. Washington University. St. Louis. 1986.

4. Alt, D.D and Hyndman, D.W. Rocks, Ice and Water. Mountain Press, Missoula, MT. 1973  pp. 21-24.

5. Slusher, H.S. 'Supposed Overthrust in Franklin Mountains, El Paso, Texas' Creation  Research Society Annual  p. 59 May 1966.

6. Burdick, C. L. 'Geologic Formation Near Loch Assynt Compared With Glarus Formation'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Vol. 12 No. 3. December 1975.

7. Burdick, C.L. and Slusher, H.S. 'The Empire Mountains - A Thrust Fault?' Creation  Research Society Annual p. 49. June 1969.

8. Burdick, C.L. 'Heart Mountain Revisited'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Vol. 13 No.  4. p. 207. March 1977.

9. King, Philip B., Neuman, Robert B. and Hadley, Jarvis B. Geology of the Great Smoky  Mountains National Park Tennessee and North Carolina. United States Government Printing Office, Washington D.C. 1968. p. 13.

10. Waisgerber, William, Howe, George F. and Williams, Emmett L. 'Mississippian and Cambrian Interbedding: 200 Million Year Hiatus in Question'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Vol. 23 No. 4. March 1987.

11. Woodmorappe, John. 'A Diluviological Treatise on the Separation of Fossils.'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December 1983. pp. 133-185.

12. Woodmorappe, John. 'Radiometric Geochronology Reappraised.'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Sept. 1979. pp. 102-129.

13. Baker, Sylvia. Bone of Contention: Is Evolution True? Evangelical Press. P.O. Box 2453. Grand Rapids, MI 49501. 1976 p. 10.

14. vonFange, Erich A. Time Upside Down. Living Word Services, 72876 County Road 29, Syracuse, IN 46567. 1981.

15. Helfinstine, Robert F. and Roth, Jerry D. Texas Tracks and Artifacts. Bible Science  Association. P.O. Box 260, Zimmerman, MN 55398-0260. 1994.

16. Rosnau, Paul O. Auldaney, Jeremy. Howe, George F. and Waisgerber, William. 'Are Human and Mammal Tracks Found Together With the Tracks of Dinosaurs in the Kayenta?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Vol. 26 No.2, Sept. 1989 pp. 41-47 and  Vol. 26. No. 3 Dec. 1989 pp. 77-98.

17. Baker, Sylvia. 1976. Op. Cit. P. 9.

18. vonFange, Erich A. 1981. Op. Cit.

19. Slusher, Harold S. A Critique of Radiometric Dating. ICR Technical Monograph No. 2.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Santee, CA. June 1973.

20. Chittick, Donald E., Boardman, William W., Blyth, John, and Olson, Robert. The World  and Time: Age and History of the Earth. Creation Science Research Center, San Diego,  CA 92123. 1971 p. 28.

21. Genesis 1:6-8.

22. Dillow, Jody. 'The Catastrophic Deep-Freeze of the Beresovka Mammoth.'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June 1977. P. 5-12.

23. Job 40:15-24, and Job 41.

24. Taylor, Paul S. The Great Dinosaur Mystery and the Bible. Master Books. P.O. Box  1606, El Cajon, CA 92120.

25. Brown, Walt. In The Beginning, 6th Edition. Center for Scientific Creation, 5612 N. 20th Place, Phoenix, AZ 85016. 1995, p. 75.

26. vonFange, Erich A. 1981. Op. Cit.

27. Swanson, Ralph. 'A (Recently) Living Plesiosaur Found?'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June 1978 p. 8.

28. Connor, Steven J. 'Mystery of the Radiohaloes'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Vol. 14 No. 2. Sept. 1977 pp. 101-102.

29. Gentry, Robert V. 1973 'Radioactive Haloes' Annual Review of Nuclear Science 23(5541)  pp. 347-362.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출처 - 기타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79

참고 :

Encyclopedia
2004-07-25

지질학적 충상단층의 문제점 

(The Problem of Geological Overthrusts)


       거대한 산들이 수십마일을 옆으로 이동하고, 광대한 산맥들이 바다를 뛰어 건넜다. 진화론의 거짓된 땅으로 온 것을 환영한다. 이것은 진화론에 반하는 과학이다. Creation-Evolution Encyclopedia는 당신에게 창조과학이 사실이라는 것을 알려줄 것이다.


내용 : 충상단층의 문제점들

1. 충상단층 (Overthrusts) - 지층형성의 진화론적 이론이 허구인 것을 말해주는 가장 충격적인 증거. 

2. 허트 산(Heart Mountain) - 어디서 왔는지 아무도 알지 못하는 30~60마일의 지층이 평평한 땅을 가로질러 미끌어져 왔다고 상상해보라. 

3. 루이스(Lewis) 충상단층 - 몬타나에 있는 Lewis 충상단층은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예를 보여준다. 그것의 크기는 너무도 엄청나다.

4. 마터호른(The Matterhorn) - 이 이론은 거대한 마터호른 산이 30~60 마일을 옆으로 밀려졌다는 것을 요구한다.  

5. 애팔래치아 산맥(The Appalachians) - 엄청난 크기의 애팔래치아 산맥들이 대서양에서 뛰어 올라왔다고 상상한다. 

6. 미텐산(The Mythen) - 또 하나의 스위스 알프스에 있는 거대한 산이 미텐산(Mythen Peak) 이다. 이것은 실제로 마라톤 선수이다. 미텐산은 아프리카에서 스위스 까지 달리고 있다. 

7. 결론 - 진화론자들이 그들의 지질학적 이론들이 우스꽝스럽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은 언제일까?


1. 충상단층 (Overthrusts)

이것은 지층형성의 진화론적 이론이 허구인 것을 말해주는 가장 충격적인 증거이다.

충상단층은 물리적인 지층의 문제중 하나이다. 그러나 이것은 그 자체가 모든 것을 말해줄만한 매우 중요한 문제가 되었다. 우리는 진화론에 반하는 이 놀라운 장애물의 의미를 생각해 보면서, 우리는 암석지층을 연대측정의 도구로, 그리고 한 지층이 다른 지층보다 수백만 년이 젊거나 오래됐다고 누군가가 말할 때 그 근거가 궁금한 것이다. 영국의 William 'Strata' Smith (1769~1839)는 퇴적지층의 암석들을 분석하기 시작한 최초의 사람들중 한사람이다. 그는 진화론적 지층이론의 가장 기초적인 가정을 처음으로 만들어 내었다. ”오래된 지층은 반드시 젊은 지층 아래에 있어야 된다.” 그는 이것을 ”지층 누중의 법칙(doctrine of superposition)” 이라 불렀다.

진화론에서는 어떤 동물과 식물은 다른 것들보다 오래 되었고, 수백만 년이 지나 새로운 동식물이 진화되어 나타났다고 가르치고 있다. 이 이론을 지층암석에 적용시켜 지층의 연대를 평가하는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 그러므로 각 지층은 수백만 년이 지나 그 위로 새로운 젊은 지층이 연속해서 쌓이는 것을 요구한다. 

”기본적인 지구역사의 연대(chronology)는 지질학적 지층, 퇴적층의 확인과 다른 지층과의 관계에 의해서 정립되었다. 이것은 가장 낮은 지층이 제일 먼저 쌓이고, 그러므로 오래되었고, 위로 쌓인 다른 지층은 그 후에 만들어진 젊은 지층이라는 가정에 기초하는 것이다.” -R. Milner, Encyclopedia of Evolution. 1990, p421.

만약 진화론이 맞다면 반드시 오래된 지층은 젊은 지층 밑에서 발견되어야 한다. 그러나 만약 틀리다면 지층은 자주 뒤바뀌어 발견될 수도 있을 것이다. 우리들이 지층을 공부하기 위해서 산으로 가보면 우리들에게 분명히 가르쳐주고 있는 것이 있다. 지구상의 모든 지역, 모든 산에는 오래된 지층이 젊은 지층 위로 올라가 있는 수많은 예들을 발견되는 것이다. (이러한 지역의 수많은 예들은 다음의 글에서 정리되어 있다. Bulletin of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February 1959, pp.156~116).

이러한 지층과 화석에 대한 진화론의 모순은 너무도 흔해서 그들은 overthrust, thrust fault, low-angle fault, nappe, detachment thrust 등과 같은 다양한 이름을 가지고 있다. 여기에서 우리는 가장 흔한 이름인 충상단층(overthrusts)에 대해서 살펴보겠다.

진화론자들은 진실을 인정하는 대신 충상단층에 대한 환상적인 설명을 만들어 내었다. 과거의 어느 때에 윗지층(오래된 지층)이 수십마일을 옆으로 미끌어져 여행을 하여 젊은 지층 위로 넘어서 올라갔다는 것이다.

”올라가 있는 오래된 딱딱한 지층은 대부분 거의 수평적인 thrust fault을 따라 이동되어 놓여졌다는 것이 묻혀진 젊은 지층에 대한 유일한 설명이다.” -F.A.Cook, L.D.Brown, and J.E.Oliver, 'The Southern Appalachians and the Growth of the Continent' in Scientific American, October 1980,p.161.

그러나 이러한 설명은 믿을 수 없다. 거대한 충상단층의 많은 지역이 수백 수천 평방마일에 이르고 있다. 이러한 절망적인 문제점에 대해서 사람들은 엉터리 이론을 지지하기 위해 이제 산을 움직이고 있는 것이다.

”만약 윗지층에 나와야하는 화석이 그 아래 지층에 놓여 있다면, 지층은 완전히 위 아래가 바뀌었다는 것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 A.Geikie, Textbook of Geology(1963), p.387.

”초기의 지질학자들의 확인 이후 거대한 충상단층의 존재는 결코 만족할만한 해결책이 없는 생성기전에 대한 역설(paradox)이 존재한다.” - M.K.Hubbert and W.W.Riley, 'Role of Fluid Pressure in Mechanics of Overthrusting Faulting,' in Bulletin of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February 1959, pp. 115-117.

”진화론적인 지질학자들은 그들의 충상단층 이론을 진실로서 유지하여야만 한다. 왜냐하면 그들이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그들은 진화의 가장 근본적이며, 오래된 세월을 자료로 말할 수 있는 화석이라는 증거를 잃어버리기 때문이다. 화석은 젊은 지층이 더 오래된 지층 위에 놓여져 있을 것으로 상상하기 때문에 진화의 유일한 증거로 이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화석들은 이 행성에서 생명의 진화에 대한 기록으로서 대륙과 대륙으로 분리되어 있는 지층의 상대적인 위치에 대한 놀랄만한 유효한 열쇠로서 자리잡아 왔다.” - H.D. Hedberg, in Bioscience, September 1979.

 

2. 허트 산(Heart Mountain)

이것은 충상단층의 많은 예들중 하나이다. 와이오밍에 있는 Heart Mountain Thrust는 폭이30 miles(48.2 km), 길이가 60 miles(96.5 km)나 되는 삼각형의 지대이다.

한쪽 끝은 옐로스톤 공원의 북동쪽 구석을 찌르고 있다. 이 거대한 충상단층 안에는 50여개의 조각으로 고생대 석회암층(오르도비스기, 데본기, 미시시피기)들이 넓게 흩어져 있다.

그들은 수평적으로 놓여 있는데, 그들 아래로 2억5천만 년이나 젊은 신생대 3기의 에오세 지층이 놓여져 있는 것이다. 경계면의 모습들은 뒤바뀌어 있는 고생대와 신생대 지층이 정상적인 지층처럼 완벽하게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다. 단층선 아래로 암석지층이 대량적으로 미끌어져 들어오면서 눌렀다는 어떠한 증거도 보이지 않는다.

이러한 거대한 충상단층이 미끌어져 올라갔다는 지역에 대한 정밀한 조사에서 과학자들은  그 지층이 어디서 왔는지도 발견할 수 없었고, 위치를 정할 수도 없었다.

”허트 산 단층(Heart Mountain thrust)은 구조적으로 매우 당황하게 만든다. 왜냐하면 그 지층이 유래하게된 어떠한 구조적 근원과 원인을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단층 지층이 유래되었다고 추정할 수 있는 인근의 어떠한 단층 면도 알려진 것이 없다.” - H.D. Hedberg, in Bioscience, September 1979, p. 592.

전문가인 피어스(Pierce)는 해답은 중력이라고 말했다. (H.D. Hedberg, in Bioscience, September 1979, p. 598). 그러나 많은 다른 예에서와 같이 이 특이한 충상단층은 전체가 산이다. 허트산은 평야나 낮은 계곡이 아닌 매우 높은 산이다. 와이오밍 평원위로 수백 피트의 높은 암석지층이 타고 올라가 수평으로 놓여있는 것이다.

수십억 파운드의 엄청난 산들이 움직이기 위해서, 그리고 조심스럽게 올라가 완벽하게 들어맞기 위해서는 매우 특별한 형태의 중력이 요구되어야할 것이다.

이 30×60 마일(48.2×96.5 km) 크기의 3각형의 매우 두꺼운 암석층은 매우 기적적인 방법으로(어떤 전문가는 중력으로 일어났다고 하지만) 그것을 어떤 곳에서부터 그곳으로 움직였다고 상상해야 한다. 그리고 놓여져 있는 다른 암석층을 기어 위로 올라가야만 하는 것이다.

 

3. 루이스(Lewis) 충상단층

몬타나에 있는 루이스 충상단층은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예를 보여준다. 그것의 크기는 너무도 엄청나다.

”몬태나의 루이스 충상단층은 대략의 길이가 135 miles (217.25 km), 그리고 뒤바뀐 수평면이 15 miles (24 km)이고, 그것의 단층면은 남서쪽으로 3도 정도의 각도로 기울어져 있다.” - William D. Thornbury, Principles of Geomorphology (1954), p. 268.  

톰버리(Thornbury)는 추가연구에서 루이스 충상단층은 두께 3 miles(4.83 km), 길이 135 miles (217 km), 폭 35~40 miles (56.3~64.4 km)라고 하였다. (Ross and *R*Richard Rezak, 'The Rocks and Fossils of Glacier National Park,' in U.S. Geological Survey Professional Paper, 294-K (1959), pp. 422, 424.)

그것은 수많은 바위들로 되어있다. 진화론자들은 화석과 지층에 대한 그들의 이론을 방어하기 위하여, 그 거대한 암석들 모두가 어느 곳인지 모르는 곳에서 수백 km를 옆으로 이동하여 왔다고 말하고 있다. 이 거대한 충상단층은 진실로 크기에 있어서 광대하다. 북아메리카의 지도에서 3번 고속도로의 Crowsnest 산의 북쪽지점에 연필로 ×표시를 해두어라(1). 캐나다의 브리티시 콜럼비아와 앨버타의 경계선에서 몬타나의 Cut Bank 아래지점에 두 번째 ×표시를 하라(2). 그리고 두 번째 ×표에서 글래셔 국립공원 남쪽경계까지 서쪽으로 가서, 남서쪽 경계 모두를 포함하는 곳에 세 번째 ×를 표시하라(3). 자 이제 북쪽으로 글래셔 국립공원의 북서쪽 경계까지 가서 국립공원 모두를 포함하는 곳에 4번째 ×표를 하라(4). 태평양 북서쪽의 거의 모든 영토가 4.8km의 두께로 어디로부터 이동하여 왔다고 상상하여 보라.

루이스 충상단층은 글래셔 국립공원과 Chief Mountain 모두를 포함할 뿐만 아니라, 당신이 생각하여야 하는 것은 그 아래 놓여 있는 방해받지 않은 혈암(shale)이다! 거기에는 결코 방해받지 않은 딱딱해진 점토가 있다. 혈암은 옆에서 압력을 받아 삐걱거렸거나 힘을 받았을때 쉽게 부스러진다. 무한한 크기의 거의 수평적인 암석층이 혈암위로 엄청난 거리를 아무런 흔적이나 부숴뜨림 없이 옆으로 이동하였다고 상상하여 보라.

”보우 계곡(Bow Valley)에서 본 것과 같이 단층면은 거의 수평적이다. 그리고 계곡에서 보여지는 두 지층들은 서로 연속적으로 정합을 이루는 것처럼 나타나 있다. 백악기 혈암들은(루이스 충상단층 바로 밑의 단단한 점토) 몇몇 장소에서는 동쪽으로 날카롭게 구부러져 있다. 그러나 이러한 부분을 제외하고는 혈암 위로 석회암의 미끄러져 들어옴에 대한 어떠한 고통(흔적)도 남기지 않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들의 비교적 방해받지 않은 상황은 그들이 현위치까지 올라오는데 필요한 극단의 단층(이것과 수평적 미끌어짐)과 양립할 수 없는 것이다 (선캄브리아기 지층이 백악기 지층까기 수직으로 올라와야함).” -  *J.L.Kulp, 'Flood Geology,' in Journal of the American Scientific Affiliation, January 1950, pp. 1-15, quoting *R.G.McConnell, a Canadian geologist.

루이스 충상단층은 땅위를 여행하면서 그것의 앞과 옆으로 수많은 부서진 바위(돌조각과 각력암)들을 밀어내야만 했다. 그러나 루이스 충상단층은 이것을 하지 않았다. 이것은 본질적으로 루이스 충상단층이 옆으로 움직이지 않았다는 증거이다.

수마일을 옆으로 이동하면서도 루이스 충상단층에 의해 밀려진 돌부스러기나 각력암이 없다는 사실에 대해 두 명의 경험 많은 지질학자인 Ross와 Rezak은 그들의 의심을 다음과 같이 표현하였다.

”그러한 땅 위로의 두터운 지층덩어리의 움직임(지금 이렇게 믿어지고 있는)은 상처를 가져야만 했고, 언덕들을 부숴야만 했다. 그리고 부분적으로 크고 작은 덩어리로 부숴져야 했다. 그러나 이러한 것들의 어떠한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다.” - C.P.Ross and Richard Rezak, 'Flood Geology,' in Journal of the American Scientific Affiliation, January 1950, p.424.

캘리포니아 대학의 과학자들은 개인적으로 루이스 충상단층이 올라 앉아 있는 접촉면을 검사하였고, 다음과 같이 진술했다.

”실제적인 접촉면에서 매우 얇은 혈암층은 항상 존재했다. 부드러운 혈암의 얇은 band는 알틴(Altyn) 석회암의 위쪽 덩어리에 달라 붙어 있었다. 이것은 알틴 석회암이 퇴적되기 방금 전에 wafer와 같이 얇은 1/8 ~ 1/16인치 두께의 얇은 혈암층이 분명히 퇴적된 것처럼 보인다. 여러 가지의 위치들에 대한 주의깊은 연구들은 광대한 충상단층이 있었다면 발견할 수 있는 어떠한 미끌어짐이나, 분쇄된 모습이나, 단층마찰면의 어떠한 증거들도 보여주지 않고 있다.”

”또 다른 놀라운 사실은 알틴 석회암층에 백악기 혈암층이 4인치 두께로 두 개의 얇은 층이 사이에 끼어져 교차되어 있는 것이 발견됐다. 더군다나 이것은 위쪽의 Altyn 석회암과 혈암에 단단히 고정되어 있었다. 마찬가지로 이러한 암석사이에 낀 층에 대한 세밀한 연구에 의하면 충상단층 이론처럼 혈암층 사이로 이러한 것이 밀려들어왔다면 발견되어야할 마찰작용과 같은 것들이 일어났다는 어떠한 증거도 보이지 않는다.” - Walter E. Lammerts, personal letter, dated November 27, 1957, to H.M.Morris, quoted in J.C.Whitcomb and H.M.Morris, The Genesis Flood (1961), pp. 189-191.

이러한 암석의 거대한 산이 수평적으로 미끌어지기 위해서는 환상적으로 엄청난 마찰력을 극복하여야 한다. 그것이 어떻게 이루어질 수 있는지 아무도 설명할 수 없다. 그것은 물리학의 법칙을 초월하는 것이다. 그러나 대담하게도 몇몇 진화론자들은 그것의 아래 표면이 젖었다면 가능할 수도 있다고 말한다. 한 과학자는(*Terzaghi) 몇몇 시험을 실시하였다. 그런데 실제로 물은 마찰력을 감소시키는 것이 아니라 증가시키는 것을 발견했다.

”젊은 지층위로 미끌어져 들어왔다고 상상하는 여섯 개의 퇴적암 지층의 두께는 놀랍다.”

”이 뒤바뀌어 있는 지층은 1901년 윌리스(Willis)에 의해서 처음 발견되었고, 루이스 충상단층(Lewis Overthrust)으로 불려지게 되었다. 우리는 이 젊은 지층위로 올라가 있는 암석지층에 대해 숙고하여보자. 띠를 이룬 지층의 바닥으로부터 알틴 석회암층은 평균두께가 701 m (2300 feet) 이다. 그것 위로 Appekunny는 914 m (3000 feet) 두께이다. 이것은 퇴적암층이 최소 4.8km 높이에 달할 때까지 위로 계속된다. 이러한 over-riding 퇴적암석들은 소위 'Belt Series'를 형성한다.” - John W. Read, Fossils, Strata, and Evolution (1979), p. 30.

루이스 충상단층의 길이는 217.25 km(135마일) 이고, 그것의 최대 두께는 4.8 km(3마일) 이다.

Glacier National Park에서 본 것과 같이 이것은 꼭대기부터 바닥까지 루이스 충상단층의 'belt strata'에서 우리가 발견한 것이다.

Kintla Argillite(규질점토암) : 이것은 몇몇 산꼭대기에서 발견했다..

Shepard Limestone : 이 석회암은 두께가 183 m (600피트)이다.

Siyeh Limestone : 석회암의 이 두 번째 층은 거의 두께가 1.6 km이고, 꼭대기에서 바닥까지 보통 1,219 m(4000피트)가 넘는다.

Grinnell Argillite : 도토(argil, 도자기점토)는 점토의 한 종류다. 그리고 argillite (규질점 토암)은 부서지기 쉬운 혈암이다. 이 지층의 두께는 거의 반마일 이상(3000 피트, 914 m)이다.

Appekunny Argillite : 이 두 번째의 혈암층의 두께는 3,000 피트(914 m) 이상이다.

Altyn Limestone : 석회암은 주로 탄산칼슘으로 구성되어있다. 그리고 이것은 다른 암석과 같이 강하지 못하다. 이 층의 평균 두께는 거의 반 마일인 2,300 피트 (701 m)이다.

우리는 당신에게 충상단층 이론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설명하기 위해서 Lewis Overthrust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제공하였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 수많은 다른 충상단층이 존재한다. 만약 충상단층 이론이 잘못되었다면, 지질주상도의 전체 개념은 잘못된 것이다. 그리고 화석을 함유하고 있는 지층들은 오랜 시간에 걸쳐 차례대로 쌓여진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4. 마터호른(The Matterhorn)

이 이론은 거대한 마터호른 산이 30~60 마일을 옆으로 밀려졌다는 것을 요구한다.

누구나 쉽게 삼각형의 모양을 가진 마터호른 산의 사진을 보았을 것이다. 이 산은 이탈리아의 Piedmont 지역과 스위스의 Valais 사이의 경계인 Pennine 알프스에 놓여있다. 몽블랑 동쪽 40마일(64.4km)에 위치한 마터호른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산중의 하나이다. 그것은 거대하고 날카로운 피라미드 모양으로 높이가 14,685 피트(4,476 m) 이다.

당신은 마터호른산 전체가(바닥에서 꼭대기까지) 거대한 충상단층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가? 진화론적 지질학자들은 산 전체가 수평으로 수마일 떨어진 곳에서 이동하여 왔다고 말하고 있다.

진화론이라는 허구적 이론을 붙잡기 위해 이제는 산을 움직이고 있는 것이다.

마터호른은 옆으로 30~60마일(48.2~96.6 km)을 밀려왔다고 추정하고 있다. 이러한 먼 거리를 땅위로 여행하는데(한번 숨을 쉬기 위해 잠시 멈췄을 만한), 지나갔다면 남겨야하는 어떠한 부서짐이나 짓밟은 흔적없이 성공적으로 도착한 것이다. 마터호른은 지질주상도에 맞지않는 지층을 가진 여러 스위스 산들중 단지 하나이다. 그들 모두는 그룹으로부터 떨어져 현 위치로 끼어들어야만 했다.

 

5. 애팔래치아 산맥(The Appalachians)

엄청난 크기의 애팔래치아 산맥들이 대양에서 뛰어 올라왔다고 상상한다.

많은 산맥들에서와 같이 지질학자들은 애팔래치아 산맥은(동부 아메리카의 대부분의 산들을 포함하고 있는) 아래로부터 밀려올라간 upthrust mountains 으로 항상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때 그들은 충격적인 발견을 하였다. 그것 아래에 모든 지층은 어느 정도 젊은 지층이었던 것이다. 이 현상에 대해서 오직 한가지 대답만이 있어 왔다. 즉 전문가들은 전체 아팔래치아 산맥이 대서양 아래에서 옆으로 이동하여 해안가를 지나간 후 현재의 위치까지 여행했다고 설명하고 있는 것이다.

”Newfoundland 에서부터 Alabama까지 달리고 있는 애팔래치아 산맥은 아마도 전에 믿어왔던 것과 같이 upward thrusting에 의해서 형성되지 않았다. 애팔래치아 산맥은 대양과 대륙의 두꺼운 역암층이 수평적으로 적어도 250km(155.3마일)를 이미 존재하는 퇴적층 위로 밀려 올라와 만들어졌다...”

”저 거대한 덩어리(애팔래치아 산맥) 아래로 아무도 존재하리라고는 생각치 못했던 젊은 퇴적 지층이 평평하게 1~5 km (0.62~3.1 마일) 두께로 놓여져 있었던 것이다. 손상되지 않은(연속된) 광범위한 지층은 동쪽해안에서 발견되는 퇴적층과 매우 유사하였는데, 이것은 산맥이 밀려 이동해 오지 않았다는 것을 나타내고 있다.” - Science News, 1979.

리드(John G. Read)가 쓴 '화석, 지층, 그리고 진화(Fossils, Strata, and Evolution, 1979)' 라는 뛰어난 64페이지 짜리 작은 책자에는 뒤바꿔진 지층의 문제점들을 사진과 도표로 가득 제시하였다. 람머트(Walyter Lammerts)는 충상단층의 문제를 다룬 지질학적 자료들을 수년간 수집하였다. 그는 미국에서만 198개의 잘못된 지층순서에 대한 기록을 8 부분으로 출판하였다. (W.E.Lammerts, 'Recorded Instances of Wrong-Order Formations or Presumed Overthrusts in the United States: Part1-8,'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eight issues between September 1984 and June 1987.)

 

6. 미텐산(The Mythen)

또 하나의 스위스 알프스에 있는 거대한 산이 미텐산(Mythen Peak) 이다. 이것은 실제로 마라톤 선수이다. 미텐산은 아프리카에서 스위스까지 달리고 있다.

아마도 그것은 지중해를 건널 때 젖기도 했을 것이다. 이 산에서 당신은 트라이아스기(225 million), 쥐라기(180 million), 백악기(130 million) 지층 아래에서 신생대 에오세(55 million years old) 지층을 발견할 것이다. 이론에 따르면, 에오세 지층은 백악기, 쥐라기, 트라이아스기 위에 놓여져야 한다. 그러나 대신 세 지층 아래에서 발견되는 것이다.

 

7. 결론

진화론자들이 그들의 지질학적 이론들이 우스꽝스럽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은 언제일까?  

상식적으로 충상단층에 대한 진화론의 해석(엄청난 크기의 퇴적암층이 수마일을 이동한다는)은 불합리하다. 세명의 연구자들이 1980년대에 과학적으로 조사하여 결론을 내렸다. 그들은 충상단층에 대한 전체 이론을 논박하였다. 엄청나게 큰 외부적 압력에 의해 거대한 크기의 암석지층이 움직인다면 많은 암석 조각과 부서진 흔적들이 있어야 하며, 그렇게 비정상적인 엄청난 압력은 불가능하다. 여기에 그들이 과학적 언어로 그 문제들을 기술한 것이 있다.

”만약 바위들이 인장강도를 갖고 있지 않는다고 가정한다면, 공극의 액체압력이 최소한의 압축력을 초과할 때, 균열은 힘을 받는 방향으로 정상적으로 형성될 것이다. 이러한 파쇄는 공극의 압력까지 한정될 것이다. 공극의 압력은 중력에의해 미끌어짐을 허락할 정도로 충분할 수 없기 때문에, 암석들은 먼저 수직적인 수압파쇄에 의해(부서짐 없이 밀려 이동되는 것은) 실패될 것이다.” - J.H Willemin, P.L.Guth, and K.V.Hodges, 'High Fluid Pressure, Isothermal Surfaces for appreciable distances.' - Philip B.King, 'The Anatomy and Habitat of Low-Angle Thrust Faults,' in American Journal of Science, Vol. 258-A, 1960, p. 115.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pathlights.com/ce_encyclopedia/12fos09.htm

          http://www.pathlights.com/ce_encyclopedia/12fos10.htm

출처 - Encyclopedia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78

참고 : 4198|4275|4235|4473|4490|4607|4610|6255|6254|6240|6228|6225|6223|6222|6136|6104|6076|6030|5556|5973|5468|5958|5957|5951|5898|5527|5841|5737|5721|3595|5675|5429|5419|5400|5399|5286|5260|4805|4211|4217|4214|4132|3968|3948|3111|4363|3044|3278|2912|1192

Steven A. Austin
2004-07-25

지질주상도에 대한 10가지 오해 

(Ten Misconceptions About The Geologic Column)


      지질학자들은 표준지질주상도(standard geologic column)라는 열 개의 지층 체계들을(Cambrian, Ordovician, Silurian, Devonian, Carboniferous, Permian, Triassic, Jurassic, Cretaceous, and Tertiary) 사용한다. 그리고 이것들은 진화론의 중요한 증거들을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말하고 있다. 몇몇 잘못된 개념들이 지질주상도에 적용되어 왔다. 다음은 지질주상도가 잘못되었음을 말해주는 열가지 이유이다.

 

오해1). 지질주상도는 그들이 발견했다는 증거의 무게 때문에, 동일과정설(uniformitarian theory)과 유기진화(organic evolution)를 진리라고 믿는 지질학자들에 의해서 만들어졌다. 놀랍게도 표준 지질주상도는 지구와 생명은 창조되었고, 지층은 격변적인 과정을 통해 대부분 형성되었음을 믿는 Adam Sedgewick, Roderick Murchison, William Coneybeare 등과 같은 창조론자이면서 격변론자들에 의해서 1860년 이전에 고안되었다. 이 사람들은 주의깊은 경험주의 과학자들이었으며. 진화론과 동일과정설을 믿지 않는 사람들이었다. 비록 이들 중 많은 사람들이 오늘날 표현으로 점진론적 창조론자 들로 불리워지지만, 그들은 지층분류를 진화론적 사고로 일괄 포장해서 주장하는 것을 기뻐하지 않았다.


오해2). 지질학자들은 그들이 확인한 연대와 기간으로 지질주상도를 만들었다. 지질주상도는 지질시대나 연대를 가지고 만든 것이 아니라, 단지 'system'이라 불리는 지층의 퇴적순서만을 의미했던 것이다. 지질시대(eras)나 기(periods) 등은 나중에 지질주상도(geologic column)가 지질시대표(geologic time scale)로 변질되면서 system의 이름으로 추가되었다.


오해3). 지질주상도의 지층체계는 전 세계적이어서, 지구표면의 어떠한 지점이라도 그 밑으로 지질주상도와 같은 지층체계가 존재할 것이다. 지구의 지각은 양파껍질('onion skin')과 같아서 전세계적으로 모든 지층체계를 갖춘 연속적인 지층구조를 가질 것이라는 생각은 사실이 아니다.대륙과 해양의 바닥 지층에 대한 자료들에 의하면 10 개의 지층구조를 갖는 지층은 매우 드물다. 육지와 바다아래 표면의 약 77%는 아래로 7개(70%) 이상의 지층을 잃어버렸고, 지구표면의 94%은 아래로 3개 이상의 지층을 잃어 버렸다. 그리고 지구표면의 99.6%는 적어도 한 개 이상의 지층을 잃어버렸다.(2) 단지 지구표면의 0.4%만이 아래로 10개의 지층구조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네팔 서부, 볼리비아 서부, 폴란드 중부). 10개의 지층구조가 존재한다 할지라도, 지질학자들은 각각의 체계는 불완전하게 되어 있음을 확인했다. 완전한 지층체계로 구성된 전체 지질주상도는 단지 지질학자들에 의해서 그려진 도표에서만 존재한다.


오해4). 지층들은 항상 지질주상도의 순서대로 존재한다. 수백군데 지역의 지층체계가 지질주상도의 순서대로 놓여져 있지 않는 것이 지질학자들에 의해 확인되고 있다. 지층 체계들은 순서가 뒤바뀐 채로, 몇 개의 지층이 반복되는 채로, 수십 수백 km를 이동하여 삽입된 채로 발견되어지고 있다. 전도, 충상단층, landsliding 등은 자주 이러한 순서를 혼란시키고 있다. 몇몇 지역에서 그러한 구조적 변화는 물리적 증거에 의해 지지될 수 있다. 반면에 이러한 혼란에 대한 물리적 증거가 부족한 곳이 많은데, 이런 곳은 화석과 방사선연대측정에 의해서 특별히 변호되고 있다.


오해5). 각 지층은 지층별로 특유의 암석구성을 가지고 있어서, 새롭게 발견된 지층은 쉽게 지질주상도 상의 정확한 위치에 결정되어질 수 있다. 사암, 석회암, 백운석, 혈암, chert, 암염, 역암, 석탄 등의 암석종류에 의해 지층이 진단(결정)되지 않는다. 그러므로 암석의 물리적 모양으로 암석이 속해있는 지층위치나 체계를 확실히 구별할 수 없다. 암석종류의 배열은 유용하지만 그러나 상호관계를 오류없이 안내할 수 없다. 이와같이 전대륙에 걸쳐 캄브리아기는 전형적으로 암갈색 혈암과 같이 있는 glauconitic 사암위에 놓여져 있거나, 불순물이 섞인 밝은 갈색의 석회암 위에 놓여져 있다.(3) 캄브리아기 지층과의 관계는 지층의 바닥 또는 바닥근처에 전대륙적 규모로 부정합(침식의 표면)의 존재에 의해서 훨씬 강화되어진다. 각각의 암석형태는 캄브리아기에서 특유적이지 않고, 부정합도 없다.(?) 그러나 배열은 있을 수 있다.


오해6). 특별한 지층의 특유한 생물종의 화석은 지질주상도내에서 그 지층의 위치를 쉽게 결정할수 있게할 것이다. 지층형태에 있어 지층의 bed-to-bed 관계는 지층위치를 정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유정굴착, 인공지진파 분석, 표층지질 mapping 등의 자료들은 지하의 지층의 두께에 대한 lithostratigraphic units의 관계를 대륙적 규모로 가능하게 하였다. 몇몇 화석들은 어느 지층체계에서 특징적으로 나타난다 하더라도(대부분의 화석들은 여러 지층에 걸쳐 분포함), 화석에 의한 상호관계는 많은 주의가 요구된다. 첫째, 화석종이 살았다는 지질시대의 범위는 새로운 화석이 발견될때마다 항상 확장되어 왔다. 둘째, 화석이 살던 지질시대가 확장되는 것이 요구될 때, 지질학자들은 침식(젊은 지층으로의 화석의 reworking 또는 오래된 지층안으로 화석의 leaking)과 구조적 사건들(충상단층, 잘못된 지층과 화석)을 요구한다. 첫째 문제의 예는 monoplacophoran mollusk Pilina이다. 이것은 오늘날 살아 있는 것이 발견되어 학자들을 당황시키는데, 그렇지 않았다면 이것이 발견된 지층을 고생대 실루리아기로 진단하였을 것이다. 그러므로 이것은 실루리아기 이상의 어떤 지층에서도 발견되어질 것으로 기대되는 것이다. 이러한 이유들 때문에 화석에 의한 지층관계는 항상 lithostratigraphy에서의 확실한 증거들을  시험적으로 더 기다려야만 한다. 화석들 단독으로 의지하는 지층상호 관계들은 매우 회의적인 것이다.


오해7). 퇴적 증거들은 각각의 지층이 수백 수천만 년에 걸쳐 퇴적되었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동일과정설을 주장하는 학자들은 방사선 연대측정이 고안되기도 전에 수백만년동안 천천히 퇴적되었다는 'periods'라는 지층체계를 가정했다. 동일과정론자들에 의해 단 하나의 얇은 층리(laminae and beds)는 일년에서 수년에 걸쳐 쌓여졌다고 주장되었다. 그러므로 수천의 층리들은 수백만년을 필요로 한다고 결론지어 버렸다. 그러나 최근에 지질학자들은 층리(laminae and beds)들은 홍수동안 강의 범람으로 평원에 매우 빠르게 형성되는 것이 발견되었다. 빠른 침전에 대한 증거들은 지금은 너무도 쉽게 확인할 수 있어서, 오늘날 지층체계를 관찰하는 지질학자들은 퇴적증거를 보이지 않는 잃어버린 시간들('missing time')을 어디에 삽입하여야하는지를 자주 질문하곤 한다. 격변론은 아주 자연스럽게 come-back 되고 있다. 전체의 지층체계들이 성경의 노아홍수에서 묘사한 것과 같이 물에 의한 격변으로 퇴적되었다는 많은 이유들이 존재하는 것이다.


오해8). 방사성 동위원소 연대측정은 지질주상도 상의 수백 수천만년의 시간이 확실히 존재했었음을 말하고 있다. 지질학자들과 지질연대학자들은 방사성 동위원소 연대측정으로 각 지층들은 수백 수천만년이 입증되었다고 주장한다.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방사성 동위원소 연대측정방법을 요구할 때, 지질학자들은 보통 다양한 동위원소 분석인 isochron and concordia plots을 말한다. 여기서는 측정하고자 하는 암석의 최초 모암석에는 자원소가 하나도 없어야한다는 가정을 요구한다. 그러나 우리는 지층의 허락된 연대와 불일치하는 isochron plots을 보고하는 지질학자들을 자주 발견한다.(4) 자주 불일치되는 isochron plots들은 각 지층의 연대를 지질주상도 상에서 예상하는 연대보다 매우 오래된 연대로 측정해 버리는 경우가 많다. 지질학자들은 isochron plots으로 절대적인 시간을 결정하려면, 방사선 연대측정의 기초가 되는 가정들이 오류가 없다는 것이 요구되어져야만 한다. 지질학자들은 지층체계의 수천년의 시간을 지시하는 방사선연대측정과 젊은 연대를 지지하는 여러 일반적인 indicators들을 숙고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오해9). 지질주상도의 각 지질시대 환경에 대한 그림들은 그 지질시대가 그와 같음을 정확하게 보여주고 있다. 책, 영상자료, 박물관전시물들은 초기 지질시대가 그와 같을 것이라는 그림들을 예를 들어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그림들은 원시지구의 상태를, 특별히 천천히 퇴적될 수 있는 환경과, 유사한 형태로 진화된 전이형태의 생물들과, 여러 생물들을 빠뜨린채 비슷한 생물군들만을 상상해서 그리고 있다. 아마 가장 노골적인 것은 선캄브리아기에 해당되는 그림일 것이다. 그때 지구는 생명이 진화되기 위해 환원성 대기와 'organic soup'를 가지는 것으로 상상하고 있다. 아직도 지질학자들은 환원성대기와 스프의 퇴적증거들을 찾고 있다.(6) 우리는 지질시대 환경에 대한 그림은 약간의 사실과 대부분의 상상으로 그려졌다는 것을 기억하여야 한다.


오해10). 지질주상도와 지질주상도내의 화석 위치는 단세포로부터 사람으로의 진화를 입증하고 있다.척색이 있는 물고기를 포함하여 phyla(문)에 해당하는 모든 동물이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화석으로 발견되고 있다. 즉 원형동물, 절지동물, 완족류, 연체동물, 이끼벌레류, 강장동물, 해면동물, 환형동물, 극피 동물, 척색동물들이 발견되는데, 이들의 조상 형태가 전혀 발견되지 않고 있다. 이러한 문(phyla)에 해당하는 생물화석들은 완전한 형태로, 각각 구별되어, 갑자기 출현하기 때문에 공통조상으로부터 진화되어 됐다기 보다는, 처음부터 다양한 형태로 만들어졌다는 것을 지지하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 R. Ritiand, 'Historical development of the current understanding of the geologic column: part II,' Origins, Vol. 9, 1982, pp. 28-47.

2. Estimated by the author using data from J. Woodmorappe, 'The essential nonexistence of the evolutionary-uniformitarian geologic column: a quantitative assessment,' Creation Res. Soc. Quarterly, Vol. 18, 1981, pp. 46-71.

3. D.V. Ager, The Nature of the Stratigraphical Record, 2nd ed. (New York: John Wiley, 1981), P. 11.

4. C. Brooks, D.E. James and S.R. Hart, 'Ancient lithosphere: its role in young continental volcanism,' Science, Vol. 193, 1976, pp. 1086-1094.

5. R.V. Gentry, et al., 'Radiohalos in coalified wood: new evidence relating to the time of uranium introduction and coalification,' Science, Vol. 194, 1976, pp. 315-318.

6. S.A. Austin, 'Did the early earth have a reducing atmosphere?' ICR Impact 109, July 1982, 4 pp.

 

*The Geological Column Is a General Flood Order with Many Exceptions (강력 추천)
    http://biblicalgeology.net/General/geologic-column.html

*한국창조과학회 자료실/지질학/지질주상도에 있는 많은 자료들을 참조하세요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G02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

출처 - ICR, Impact No. 137, 1984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75

참고 :

한국창조과학회
2004-06-29

지층들의 유연성에 대한 증거

(Evidence for Plasticity of the Column)


퇴적 동안 (During Deposition)

격변적 지층형성 모델은 여러 지층들이 퇴적되고 암석화 되는 사이에 충분한 시간을 가지지 못했을 것으로 예상한다. 지층들이 동시에 유연하게 휘어져있는 것(plasticity)과, 혼합되어 있는 것(intermingling)들은 매우 짧은 기간 동안에 지층들이 형성되었다는 증거인 것이다.

진화론의 패러다임은 암석 판들의 유연한 휘어짐을 설명하기 위해서 열과 압력을 개입시켜야만 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퇴적지층들은 그와 같은 징후를 보여 주지 않는다. 지층들 사이의 접촉 부위에서, 우리는 퇴적물들의 혼합을 발견할 수 있다. 이것은 하중을 받은 형태의 모습((load casts, 윗지층이 아래지층에 압력을 가했을 때, 아래지층의 부서짐 없이 눌려진 모습), turbidimetric flames(바닥 지층이 더 위의 지층 사이로 뚫고 올라가 함께 고형화된 모습), 또는 균열 사이로 물질들의 단순한 혼합(simply intermingling) 등으로 형성될 수 있다. 

코다크롬 분지 내에 관입암과 암맥을 가지고 있는 지층의 도식적 단면도. 지층들의 명칭 : Tr/Jn- triassic-Jurassic Navajo ; JcJ- Jurassic Caramel, Judd Hollow ; Jpt- Jurassic Page Sandstone, Thousand Pockets tongue ; Jcp- Jurassic Caramel, Paria River Member ; Jcw- Jurassic Carmel, Winsor Member ; Jcww- Jurassic Carmel , Wiggler Wash Member ; Jeg- Jurassic Entrada, Gunsight Butte Member ; Jec- Jurassic Entrada, Cannonville Member ; Jee- Jurassic Entrada, Escalante Member ; Jh- Jurassic Henrieville Formation ; Kdt- Creatceous Dakota-Tropic Formations undifferentiated. (From Origins 19:44-48, 1992) 

코다크롬 분지(Kodachrome Basin) - 쇄설성 관입(Clastic Intrusion)

 

쇄설성 관입(clastic intrusions)은 유연성에 대한 강력한 증거이다. 이것은 손가락과 같은 암석 기둥들로서, 아래 지층에 놓여있는 암석들의 일부가 윗지층으로 압력에 의해 밀려 올라간 곳에서 발생한다. 만약 지층이 형성 시점에서 부드러웠다면, 그리고 지질학적 지각변동(disturbances)을 통하여 압력을 받았다면, 본질적으로 액상인 진흙(liquid mud)의 지층 기둥은 위로 놓여진 지층들울 관통하여 밀어 넣어질 수 있다. 대략적으로 유사한 비중은 지층들이 함께 굳어지는 동안 새로운 위치에 관입암이 남아 있도록 할 수 있었다. 만약 윗지층의 물질들이 좀더 쉽게 침식되는 물질이라면, 기둥(pillar)은 지질학적 모습으로 남아있게 될 수 있다. 만약 지층들이 수백만 년에 걸쳐서 형성되었고, 암석판들이 압력을 받게 되었다면, 그들은 부서졌을 것이고, 지층 기둥을 형성하지 않았을 것이다. 더군다나, 아래로 움직인 사태(slumps)는 쇄설성 관입이 일어나 있는 지역에서 또한 발견된다. 그리고 그러한 부근에서 현저하게 주위의 암석 지층들의 일반적인 하향요곡(downwarping)이 일어나 있다. 이것은 물질들이 지각변동 시점에서 부드러웠다는 것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암석 지층들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또 다른 특징은 광범위한 습곡(folding)이다. 홍수 모델은 육지의 한 부분의 융기 또는 지진 시에 부드러운 퇴적물에 비틀림(contortion)이 일어났었다는 것으로 이것을 설명할 수 있다. 

스위스에 있는 습곡이 일어난 석회암 지층

 

습곡된 산의 예 - 남아프리카의 스와이트베이지(Swaitbeige)

  

지질주상도 내에 사막 퇴적(?)

자이온(Zion) 캐년에는 거대한 몇몇 사암(sandstone) 퇴적물들이 수백 미터의 두께로  존재한다. 표준 지질학에서는 이것을 창조론의 하나의 문제점으로 지적하고 있다. 왜냐하면, 그 사암층들은 사막(desert) 상태에서 오랜 세월동안 퇴적된 광대한 모래 사구(dunes)를 가리키는 것으로 추정하기 때문이다. 만약 그것이 사실이라면 그것들은 홍수 모델에서 하나의 문제점이 될 것이다. 이러한 모래 사구들은 바람에 의한 퇴적으로 기인하였다고 추정하는 사층리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정밀한 조사에 의하면, 모래 입자의 크기는 바람에 의한 퇴적시에 기대했던 것보다 더 큰 것을 나타내었다. 더 나가, 퇴적 시의 각도는 20~30도를 이루고 있는데, 이것은 강물 속에서 모래가 강의 삼각주를 만들면서 퇴적될 때의 각도이다. 비록 표면에 나있는 일부의 침식 모습들은 바람에 기인한 것일 수도 있다 하더라도, 이들 사구에서의 입자 크기들은 바람에 의한 퇴적시의 것과는 대체적으로 다르다. 성경에도 홍수가 물러가면서, 뒤이은 강한 바람을 묘사하고 있다. 바람은 지층 표면의 건조를 도왔을 것이다. 


빠른 물의 후퇴의 증거

Kanab Creek, 최근의 빠른 물에 의한 유실을 나타내고 있다.


격변적 모델에서는 격변적인 물의 후퇴를 나타내는 풍부한 증거들이 있을 것이 더욱 예측될 수 있다. 정말로 이러한 예들은 풍부하다. 얼마 되지 않은 과거에 광대한 내륙 수계의 잔존물로서, 거대한 협곡들, 계곡들, 전 세계적인 구릉 등의 잔존 지형들의 존재는 동일과정설보다 대홍수설을 더 지지하고 있다. 

Bryce Canyon, 대홍수 동안 빠른 물이 휩쓸어 버린 모습.

 

지질학자들은 모든 대륙에 나있는 거대한 지형 모습의 흔적들은 격변적으로 형성되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도록 강요당하고 있다. 콜롬비아강의 Goose necks (S자형의 깊은 협곡)과 같이, 콜롬비아강의 거대한 '마른 폭포(Dry Falls)'는 격변에 의해서 만들어졌음이 최근에 와서야 받아들여졌다. 빠른 침식은 V자 형의 수로를 만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반해, 구불구불한 강에서의 느리게 일어나는 침식은 원주의 바깥쪽을 침식시키고 안쪽에 퇴적을 일으키는 경향이 있다. 이러한 특징은 'goose necks'에서도 분명히 보여지는데, 이것은 수로의 형성에 두 개의 다른 메커니즘이 기인한 것을 나타내고 있다. 사행천(meandering rivers)들이 느리게 움직이고 있다는 것에 대한 반대는 구체적이지 않다. Kanab Creek에는 최근의 홍수 동안에 거대한 협곡이 수시간 만에 형성된 예가 있다. 그러나 이곳의 강들도 또한 사행천이다. 


그러나 그랜드 캐년은 아직도 콜로라도 강이 광대한 기간동안 천천히 침식을 일으켜 만든 것으로 믿고 있다. 그랜드 캐년은 특별한 문제점들을 가지고 있다. 콜로라도 강은 융기된 고도가 높은 지역을 관통하여 흘러가고 있다. 강이 어떻게 흐르고 있는 계곡보다 고도가 높은 지역을 관통하여 흐를 수 있는가 하는 것을 설명하기란 어려워 보인다. 선행적 강 모델(antecedence model), 누증 모델(superposition model), 강 포획 모델(stream capture model), 역 흐름 모델(anteposition model) 등과 같은 몇몇 모델들이 제안되었다. 그러나 이들 모두 강이 융기된 곳을 어떻게 자르고 지나갈 수 있었는지에 대한 문제를 명확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반면에 격변 모델은 지층들이 형성된 후의 융기(uplift)가 대대적인 물의 흐름을 일으켜 협곡을 형성한 것으로 설명한다. 그랜드 캐년의 융기는 빠르게 일어났을 수 있었다. 이것은 지층의 균열을 일으켜 홍수 물이 빠져나갈 틈을 제공하였고, 협곡은 단시간 내에 파였을 수 있다. 

더 작은 스케일에서, 협곡들은 최근에도 빠르게 파여지고 있다. Kanab Creek에 있는 협곡들, 1912년 알라스카 산의 분출 후에 형성된 협곡, 그리고 1981년 세인트 헬렌산의 분출 후에 형성된 협곡들은 수 시간 안에 격변적인 물의 흐름에 의해서 형성되었다. 그러나 지층들의 층서학적 모습들은 놀랍게도 수백만 년에 걸친 침식의 모습과 매우 유사하였다. 가령 산협(dongas)과 같은 오늘날의 빠른 침식의 모습은 육지의 표면 지형도와 매우 유사한 작은 스케일의 지형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후퇴하는 물들은 그들 뒤로 물에 의해 형성된 '구릉(hill)'과 '계곡(valleys)'들을 남겨 놓는다. 이 계곡들은 시내의 흐름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과 같은 모습이다. 구릉과 계곡 사이의 물질들은 홍수 물에 의해서 멀리로 운반되었다.


홍수의 크기와 흐름의 빠르기(flow rate)는 얼마나 많은 물질들을 운반할 수 있는지를 결정한다. 예를 들면, 만약 물의 흐름이 4 배가 증가한다면, 물에 의해 운반될 수 있는 암설(debris)들의 양은 54 배나 증가한다. 만약 물의 흐름이 100 배가 된다면, 운반될 수 있는 물질의 양은 500만 배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오늘날 지형의 모습들에서, 빠른 물의 유실(washouts)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과 같은 모습들을 발견하게 된다. 구릉(hills)들은 지질주상도 상의 지층들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들 지층들의 연속성은 거대한 계곡들에 의해서 방해되어 있다. 구릉 사이의 물질들은 수백만년 동안의 침식에 의해서 없어졌든지, 구릉만 잔유물로 남겨놓고 빠르게 운반되었든지 둘 중에 하나이다. 이런 형태의 침식 모습을 가진 기묘한 형태의 예들이 전 세계에 걸쳐서 발견되고 있다. 특히 뛰어난 예가 미국 그랜드 캐년의 기념비 계곡(Monument Valley), 남아프리카의 카루(Karoo), 호주의 에어즈록(Ayers Rock, 울루루)일 것이다. 구릉들 사이에 있던 물질들은 부드러웠을 수도 있었음으로, 물질들은 물러가는 홍수물에 의해서 격변적으로 운반되었을 것이라는 것을 이해하기는 어렵지 않다.


결국, 지질주상도의 형성에 대한 격변적 모델(Catastrophic model)은 동일과정적 모델(Uniformitarian model)로 설명하기 어려운 이러한 지형의 모습들을 잘 설명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세인트 헬렌산의 분출 후 형성된 협곡 - 빠른 침식의 모습

 

(Material Source: The Genesis Conflict; Walter J. Veith)

 

  

* 참조 :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가 밝혀졌다!
조금의 틈도 없는 돌벽은 부드러운 상태의 암석으로 축조되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785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mazingdiscoveries.org/flood.html

출처 -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069

참고 : 4132|4195|4198|4211|4214|4217|4275|4235|4363|4468|4471|4473|4490|4607|4610|4722|4786|4805|5185|5260|5264|5286|5307|5399|5400|5419|5429|5468|5517|5527|5556|5675|5717|5721|5737|5834|5841|5897|5898|5951|5955|5958|5957|5973|6006|6030|6049|6076|6097|6104|6123|6136|6170|6175|6215|6222|6223|6225|6228|6240|6254|6255|6311|6316|6330|6413|6415|6417|6422|6431|6453|6462|6469|6485|6507|6508|6523|6524|6531|6535|6542|6543|6545|6547|6551|6552|6558|6559|6563|6566|6638|6645|6688|6694|6723|6737|6758|6785

Headlines
2004-04-27

지질학적 수수께끼들

 (Geological Puzzles)


    흥미거리로 지구의 이상한 모습들을 설명하는 지질학자들의 이야기를 살펴보자. EurekAlert 1는 미국 지질학회(Geological Society of America)2의 저널인 Geology 에 실린 기사들 중 뉴스가치가 있는 글들을 매 달 소개하고 있다. 이 달(2003년 5월)에는 몇몇 이상한 이론들과 관찰들을 개제하였다. 강조될 부분은 진하게 표시하였고, 우리의 코멘트는 녹색으로 표시하였다.      

  

1. 자기장 (Magnetic Field) : 로체스터 대학의 과학자들은 지구자기장의 힘을 결정하기 위한 노력들을 수행해오면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이러한 연구에서 또한 흥미로운 것은, 현재 지구자기장은 경고를 받을 만한 율(alarming rate)로 매우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현재 지구자기장이 경고를 받을 만큼 그렇게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면, 어떻게 그렇게 광대한 시간동안 자기장은 존재할 수 있었는가?

   

2. 또 다른 소행성 충돌에 의한 멸종 이론(Another Impact Extinction Theory) : Dr. Kath Grey와 호주의 연구팀은 대륙을 강타한 소행성(asteroid)이 (빙하가 아니라) 5 억년전 복잡한 생명체들의 빠른 분화(diversification)를 유도했다고 하였다. 시드니 시 크기만한 소행성이 “진화론적 도약(jump)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했다”는 것이다.

소행성은 진화론적 수수께끼라는 목표물들을 찾아가 터지는 편리하고 새로운 스마트 폭탄이다.  

 

3. 캄브리아기의 폭발 (Cambrian Explosion) : 오만의 술탄네이트의 한 석유지질학자는 한 멸종사건이 캄브리아기의 폭발에 선행되었다고 하였다. 그의 논문은 기존 모델에 혼란을 초래했는데, 캄브리아기의 방사선 조사(Cambrian radiation)와 같은 스트레스가 가해진 기간 동안 생태계의 단조로움은 새로운 적응 전략의 기회를 창조하였다는 것이다.    

죽음이 변화를 가져온다는 것이다. 불사조(Phoenix) 신화는 살아있다.

 

4. 북극의 아메리카삼나무(Arctic Redwoods) : 북위 80도 근처에서 아름답게 보존된 화석 나무 Metasequoia의 그루터기들의 발견은 한 때 그곳이 울창한 다우림(rain forest) 숲이었다는 것을 나타내고 있다. 두 명의 지질학자는 신생대 에오세의 북극의 기후는 오늘날 그 지방에서 발견되는 물들의 두 배를 가지고 있었음에 틀림없으며, “이 물 입자들은 온실효과를 나타내어, 어두운 극지방의 겨울동안 극지방을 단열시켰을 수 있다” 라는 가설을 주장하였다.  (또한 Science News3 5/17/03 (163:20), p.317.을 보라)     

어떻게 북극 지방에 울창한 다우림이 존재할 수 있는가? 어떻게 커다란 삼나무가 일년 중 6개월이 밤인 북극지방에서 자랄 수 있었는가? 어떻게 전지구의 기후에는 영향을 끼치지 않고 그곳에서 삼나무를 보호하기 위한 국소적 온실효과가 일어날 수 있는가?  

 

5. 퇴적층에서의 다이아몬드(Sedimentary Diamonds) : 중국의 지질학자들은 이 문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최근 가장 놀라운 지질학적 발견 증의 하나는 오래된 산의 구부러진 부분(old mountain belts)에 있는 metasedimentary rocks에 다이아몬드가 존재한다는 것이었다. 왜냐하면 metasedimentary rocks은 지표면에서 형성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다이아몬드는 100km 를 넘는 깊이에서 엄청난 고압을 받을 때 만들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금 지표면에서 이러한 다이아몬드를 함유한 암석이 발견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지질학적 요요(yo-yo)는 다이아몬드의 형성에 대한 간단한 메카니즘, 즉 다이아몬드가 만들어지기 위해 암석이 깊이 매몰되어 있었다는(“subduction'에 의해) 전통적인 판구조 사이클의 예측을 거부하고 있다. 그리고 이것은 어떻게 이 암석들이 융기했는지에 대한 설명이 부족하다. 이러한 초고압의 압력을 받은 암석들은 중국 동부지방에서 잘 발견되어지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들의 논문은 이 지방의 새로운 지질학적 자료들이 지표 아래의 모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오래된 산의 구부러진 부분의 중심 아래로 좁은 통로(channel)가 있어서, 초고압의 암석들이 지표면으로 되돌아 나오고 있음에 틀림없음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다이아몬드 존재에 대한 요요 이론(yo-yo theory)을 환영한다. 이것 외에 다른 임시방편적인 답변은 없다. 이것은 너무도 나빠서 걸린 시간들에 대해 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지질학은 다윈의 진화론에서는 없어서는 안 될 지질학적 연대 개념을 지키기 위한 증거들을 확보하기 위해, 자주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이야기를 지어내는 분야(Storytelling Art)라는 것이 분명해 보인다.


1) http://www.eurekalert.org/pub_releases/2003-05/gsoa-mgm050803.php

2) http://www.geosociety.org/

3) http://www.sciencenews.org/20030517/note12.asp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0503.htm 

출처 - CEH, 2003. 5. 9.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449

참고 :


한국창조과학회
2004-01-27

오래된 지구 지질학에 대한 성경적 지질학자들의 반대


     성경을 믿었던 일부 지질학자들을 당신에게 소개하면서, 오래된 지구 이론(old-earth theories)에 대한 그들의 가장 중요한 신학적, 지질학적 반대 근거들을 요약하고자 한다. 젊은 지구를 믿는 창조론자들처럼, 성경적 지질학자들 중 누구도 일반 과학이나 특히 지질학을 연구하는 것을 반대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분명히 반복해서 말하지만, 그들 모두는 지질학적 사실이나 지질학적 이론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지구가 수십억 년 되었다는 오래된 지질 연대 이론을 반대하는 것이다.

성경적 지질학자들 중 누구도 성경으로부터 자연과학 틀의 전부를 개발할 수 있다고 믿지 않는다. 그리고 그들은 그렇게 하려고 노력하지도 않는다. 그러나 비판가들은 자주 그들이 그렇게 하고 있는 것처럼 말한다. 그러나 성경적 지질학자들 모두는 창세기의 처음 장들은 지구 역사의 발달 체계와 역사적 개관(outline)을 오류없이 제공하고 있다고 확신하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개관 안에서 많은 지질학적 연구, 조사, 그리고 성경적 분석 등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음을 믿고 있다. 


날-시대 이론, 간격 이론, 국소적 홍수 이론, 평온한 홍수 이론 등에 대한 상세한 성경적 반박 사항 이외에, 2 가지의 주요한 신학적 거부 이유가 있다.

1. 오래된 지구 지질학자들은 관련된 성경을, 특히 창세기 6-9장, 출애굽기 20:8-11과 같은 부분을 피상적으로 취급했거나 완전히 무시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그들의 이론이 성경과 모순 되지 않는다고 크리스찬들에게 인식시키려고 시도했다.

2. 성경과는 반대로, 오래된 지구 이론은 사람이 창조되고 범죄하여 저주받기 오래 전부터 폭력, 죽음, 파괴가 있었다고 가정한다.


오래된 지구 이론에 대한 5 가지의 주요한 지질학적 반대가 있다.

1. 여러 성경적 지질학자들은 정합관계로 놓여져 있는 광물학적으로 다른 암석지층들 사이의 점진적인 변화는 지질 기록에서 하나의 공통적인 모습임을 주장했다. 한 종류의 광물(암석)이 퇴적되고, 경계 지층에 어떠한 침식의 증거나 토양층 없이, 그 암석의 층 안으로 점차적으로 다른 종류의 암석층으로 변화되면서 놓여져 있는 모습들은 (예로 경계면에 석회암 안으로 혼합되어 있는 사암), 지층들이 빠르게 연속적으로 (1년 정도의 긴 한번의 전 지구적 홍수에서 기대되는 것처럼) 퇴적되었으며, 지층들은 부드럽고 축축한 상태였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따라서 각 광물(암석) 지층들의 퇴적이 매우 오랜 세월에 걸쳐 천천히 이루어졌다는 주장과, 다른 지층은 두 개의 다른 격변적 사건으로 퇴적되었다는 주장은 잘못되었다는 것이다.


2. 여러 성경적 지질학자들은 지질학적 기록에서 많은 장소에서 발견되는 다지층 화석 나무들(polystrate fossil trees)은 (주로 석탄층과 현저히 관련이 있으며, 일반적으로 한 지층 또는 여러 지층을 관통하여 놓여 있음), 그 지층이 이동되어온 암석과 유기 잔해물들로 인해 빠르게 퇴적되었음을 가리키는 증거라고 주장하였다. 어떤 나무도 발견되지 않는 다른 지층들과 다지층 나무가 발견된 지층이 서로 광물학적으로 유사한 구성물로 되어있다는 사실로 인해, 성경적 지질학자들은 이 다지층 나무들은 그곳에서 자라서 많은 시대에 걸친 융기와 침강으로 점차적으로 묻히게 된 숲의 잔존물이 아니라, 노아의 홍수에 의해 지층들의 대부분이 형성되었음을 증거하는 증거물로 보았던 것이다.


3. 조개(shells) 화석들은 막대한 수로 발견되어 화석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특이하지도 않지만, 오래된 지구 지질학자들은 지구의 역사를 풀어내기 위해서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다수의 성경적 지질학자들은 조개들을 분류 명명하는 데에 매우 큰 불확실성이 있고, 조개들의 종류에 따른 지형적 분포의 애매함 때문에, 지층의 연대를 결정하는 데에 이러한 조개 화석의 사용을 반대해 왔다.


4. 대부분의 지질학자들이 지질 기록의 대부분이 사람이 창조되기 전 오랜 세월 동안 이루어졌음을 믿고 있는 가장 첫 번째 이유는, 최근에 퇴적된 지층을 제외하곤 오래된 다른 지층에서 화석화된 사람의 뼈가 발견되지 않는다고, 그리고 멸종된 동물들과 같이 발견되지 않는다고 믿고 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지만 여러 성경적 지질학자들은 이러한 널리 퍼져있는 의견들을 반박하는 소수의 예들이 있음을 주장했다. 그러나 이러한 증거들은 오래된 지구 지질학자들에 의해 철저히 무시되거나 피상적인 조사로 잘못 해석되었다.


5. 성경적 지질학자들의 가장 주요한 논쟁점은, 19세기에 지질학은 과학으로서 유아기에 있었고, 지질학적 지식은 그때까지 알려진 지질학적 데이터에만 기초하였기 때문에, 하나의 전 지구적인 이론으로 확립되기에는 매우 제한되어 있었다는 것이다.


이러한 지질학적 반대의 각각의 경우들에 대해 나는 나의 박사학위 논문에 언급하였다. 또한 몇몇 저명한 오래된 지구 지질학자들과 다른 분야의 과학자들도 이러한 사실들을 똑같이 지적해 왔었다. 그래서 이러한 반대들은 부적절한 것이 아니며, 하찮은 것이 아니다.

  

 

*참조 : Geological pioneer was a biblical creationist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3722/86/

The origin of old-earth geology and its ramifications for life in the 21st century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579/

Geological answers for the 19th and 21st centuries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8_3/j18_3_52-57.pdf

British scriptural geologists in the first half of the 19th century : part 12: George Young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8_3/j18_3_121-127.pdf

British scriptural geologists in the first half of the nineteenth century: part 11: John Murray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8_2/j18_2_74-82.pdf

British scriptural geologists in the first half of the nineteenth century: part 5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661

British scriptural geologists in the first half of the nineteenth century: part 4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858

British scriptural geologists in the first half of the nineteenth century: part 3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859

British scriptural geologists in the first half of the nineteenth century: part 2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534

British scriptural geologists in the first half of the nineteenth century: part 1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536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home/area/bios/9_Summary_objections.asp 

출처 - AIG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571

참고 : 4198|4275|4235|4473|4490|4607|4610|6566|6559|6558|6552|6549|6547|6545|6543|6535|6531|6508|6507|6551|6462|6417|6431|6524|6415|6413|6330|6255|6254|6240|6228|6225|6223|6222|6136|6170|6104|6076|6030|5556|5973|5468|5958|5957|5951|5898|5527|5841|5737|5721|5675|5429|5419|5400|5399|5286|5260|4805|4211|4217|4214|4132|3968|3948|3111|4363|3044|3278|2912|2050|1493|1464|1192|557|2104|512|3032

이재만
2003-10-02

정답에서 시작하는 지질학

 - 어느 고생물학자의 고백


      지난해 7월, 화석을 공부하는 한 고생물학자와 전화로 긴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 고생물학은 화석을 연구하는 지질학의 한 분야로 전반적으로 진화론에 근거를 두고 발전하여 왔으며, 많은 분야에 진화론이 사실인 것으로 인식시키는 데 큰 기여를 했다. 그는 처음에는 자신이 크리스천이며 진화론에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대화 가운데 그가 결국은 진화론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연구를 하고 있다는 것을 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성경은 과학적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

그는 '왜 꼭 성경이 옳아야만 하는가?'라며 성경은 믿는 것이지 과학적으로 접근해야 할 대상이 아니라고 했다. 그는 몇 가지 질문을 하기도 했는데 그 중 하나는 성경이 맞다면 왜 사람 화석과 공룡 화석이 함께 발견되는 화석이 발견되지 않느냐는 것이었다(이에 대한 답변은 그 동안 창조지를 통해 언급된 줄 안다). 질문 자체에 성경이란 말을 포함하였기에 당연히 성경적인 상황 증거를 대려 하자, 그는 성경은 언급하지 말고 대답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성경은 믿는 것이지 증거를 대는 것이 아니라고 계속해서 주장했다.

그런 상황에서 더 이상 대화가 진전될 것 같지 않기에, 일단 그의 학위 논문과 연구 분야를 이야기 해 달라고 부탁했다. 역시 진화론에 근거하여 연구된 것들이었다. 이야기를 듣는 동안 나는 몇 가지 근본적인 문제들을 던졌다. 예를 들면 그의 논문에 나와 있는 '화석들에 관한 지질학적 시대를 분류하는 기준이 무엇인가?', '화석이 진화를 의미하는가?' 등이었다.

그렇지만 그는 '그것들은 이미 많은 사람들에 의해 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지 않느냐?'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내가 던진 질문들이 그가 이제까지 옳다는 전제하에 무시했던 문제점들을 건드렸던 것이다. 한 90여 분의 대화가 오갔다. 그가 성경 이야기를 하지 말라고 하기에 그 동안은 성경에 관한 언급을 피했다.


성경이 말하는 지질학

긴 시간 동안의 통화 후에 나는 한 가지 부탁을 했다. 성경의 기록이 사실이라고 믿고 연구하는 지질학자들의 의견을 몇 분간만 설명해도 되겠냐고 했다. 그의 허락을 받은 후 나는 설명을 시작했다.

먼저 기존 지질학에서 드러난 몇 가지 오류들을 언급했다. 첫째, 지질학에서 지구의 역사라고 말하는 고생대, 중생대, 신생대라고 하는 지질 계통표의 층들을 모두 보여 주는 곳은 이 세상 어디에도 없다는 것이다(지구과학 교과서를 제외하고!). 둘째, 요즘은 지질학자들이 이 층들을 더욱더 세분하여 수십 개의 층으로 나누는데 이는 화석을 포함하는 층들이 단지 지역적으로만 분포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지구상의 모든 지역에서 선캄브리아 층에서는 화석이 거의 나타나지 않다가 그 위부터 갑자기 고등한 화석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특히 선캄브리아 층은 모든 퇴적암의 밑에서 항상 기반암으로 발견되지만, 그 이외의 어떠한 층들도 지구상의 모든 곳에서 발견되지 않음을 설명했다. 설명하는 도중에 나는 그가 이와 같은 사실들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본 적이 없으며, 그것이 진화론적 지질학의 치명적인 문제점임을 이해하고 있다는 확신이 느껴졌다.

나는 곧바로 성경적 지질학을 설명해 나갔다. 먼저 화석은 오늘날의 자연 과정으로 만들어질 수 없다는 것, 엄청난 흙과 물이 수반된 격변 속에서만 형성된다는 것에 동의를 구했다. 땅이 침몰했던(창 9:11) 노아 홍수와 같은 대격변에 의해서 밖에는 화석을 형성할 수 없기 때문에, 당연히 연속성을 보여 주지 않고 파편과 같이 흩어져서 층으로 보여 준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하나님이 생물을 만드시기 전인 창세기 셋째 날에 땅을 만드셨으므로 화석을 포함하지 않는 층이 있어야 하는데 그것이 바로 선캄브리아 층이며, 이는 이후에 일어난 격변에 의해 만들어진 화석을 포함한 모든 층의 기반암을 이룬다고 설명했다. 엄청난 물과 격변 때문에 진화의 연속성 없이 갑자기 화석들이 출현하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홍수 후에 안정화되는 기간에 기존의 지형에 영향을 받고 만들어진 홍수 후에 만들어진 층이 바로 지질학자들이 이야기하는 이른바 제 3기 층에 가깝다는 것도 언급했다. 즉 지질층을 홍수 전(Pre-Flood) 층, 홍수(Flood) 층, 홍수 후(Post-Flood) 층으로 나누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분류라는 것이다.


가장 분명한 해답은 바로 성경

물론 그가 이전에 이와 같은 설명에 대해 한 번도 들어 본 적이 없음이 당연했다. 그렇지만 그는 성경이 사실이라는 전제하에 나눈 지질층서의 분류가 진화론에 근거한 것보다 훨씬 명확하다는 것을 바로 이해하게 되었다. 그는 진화론의 우산에서 벗어나서 사실에 근거한 지질학을 처음으로 대했던 것이다.

얼마 동안의 침묵이 흘렀다. 그리고 그 고생물학자의 입에서 "하나님이 원하신다면 내가 지금까지 해 왔던 학문을 버리겠다"는 고백이 쏟아져 나왔다. 실로 엄청난 고백이었다.

성경을 근거로 하는 지질학자들에게는 가장 큰 이점이 있다. 정답에서부터 시작한다는 것이다. 즉 성경이 옳다는 전제에서 시작하는 것이다. 이 전제하에 기원과 역사의 세계를 바라볼 때 어떤 이론보다 분명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성경이 정답이라는 생각을 갖고 가르치지 않고, 또한 이 같은 시각으로 배우지 못하고 있다.

"지식의 근본(The beginning of knowledge)은 여호와를 경외함이니"(잠 1:7). '여호와'라는 말은 성경을 제외한 어떤 다른 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방법도 성경 이외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 우리의 태도는 더욱 분명해진다. 우리의 과학을 포함한 모든 지식은 하나님이 주신 성경에서부터 시작할 때 가장 분명한 해답을 얻을 수 있다.

성경을 근거로 하는 지질학자들에게는 가장 큰 이점이 있다. 정답에서부터 시작한다는 것이다. 즉 성경이 옳다는 전제에서 시작하는 것이다. 이 전제하에 기원과 역사의 세계를 바라볼 때 어떤 이론보다 분명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출처 - 창조지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

참고 : 4198|4275|4235|4473|4490|4607|4610|6566|6559|6558|6552|6549|6547|6545|6543|6535|6531|6508|6507|6551|6462|6417|6431|6524|6415|6413|6330|6255|6254|6240|6228|6225|6223|6222|6136|6170|6104|6076|6030|5556|5973|5468|5958|5957|5951|5898|5527|5841|5737|5721|5675|5429|5419|5400|5399|5286|5260|4805|4211|4217|4214|4132|3968|3948|3111|4363|3044|3278|2912|2050|1493|1464|1192|557|2104|512|3032

펠리스 게르위츠, 질 휘트락
2003-09-24

지질학의 역사 

(History of Geology)


서 론

지질학이란 지구와, 지각의 성질, 조성, 지질작용, 역사를 다루는 학문이다. 지구과학은 서술적이고 역사적이다. 전통적인 지질학은 동일과정설과 수백만 년에 걸친 느린 지질작용과 진화를 포함한다. 나는 수 년 동안 진화론을 교육받고 탐사지질학자로 일한 후에, 예수님의 은혜로 구원을 받았다. 창세기를 읽기 시작했을 때, 만물이 6 일 만에 만들어지고, 격변적인 홍수가 전 지구표면을 덮었다는 것 등은 도무지 말이 되지 않았다. 그래서 나는 기도로 하나님께 진실을 - 진화론이 진실인지, 아니면 창조론이 진실이여서 내가 배운 모든 것들이 거짓이었는지를 - 알려 달라고 요청했다. 주님께선 신실하셨으며, 내가 창조 이면에 있는 과학을 연구하였을 때, 하나님의 말씀이 진실임을 알게 되었다. 내가 그랬던 것처럼, 수천년 전에 살았던 사람들이 매우 지적이었다는 것에 놀라게 되는 사람들이 주변에 많이 있다. 우리는 진화론이라는 거짓 개념에 오염되어버린 사고방식과 생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것이 그토록 놀라운 것으로 보이는 것이다.  


태초부터,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창세기에 기록되어 있다. 요한복음 1장에는 '우주가 존재하기 전에 말씀 되시는 그리스도가 계셨다. 그분은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바로 그분이 하나님이셨다. 그리스도는 태초부터 하나님과 함께 계셨고, 모든 것은 그분을 통해서 창조되었으며, 그분 없이 만들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요 1:1-3) 라고 적혀있다. 이것은 우리에게 예수님이 태초에 그곳에 계셨음을 말해준다. 구세주는 또한 창조주였다. 모든 성경적 진리의 기초는 창세기에서 찾을 수 있다. 하나님은 아담과 이브에게 동산에 있는 각종 나무의 실과는 임의로 먹되,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말며, 만약 그것을 먹으면 정녕 죽으리라고 말씀하셨다. (창2:16-17). 하나님은 우리에게 죄의 삯은 사망이라고 말씀하신다. 아담과 이브가 죄를 지었으므로, 죄 값으로 죽음을 요구하셨다. 그러나 이전에는 죽음이 없었기에 (롬5:12), 그들이 정말로 그것이 의미하는 바를 정확히 알았는지는 모르겠다.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그의 아내에게 가죽옷을 만들어 입히셨다.' (창3:21). 성경에는 하나님이 가죽옷을 위해 어떤 동물을 선택했는지 구체적으로 나와 있지 않지만, 작고 눈처럼 흰 양, 아마도 그들이 함께 놀고 사랑했던 양이었으리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 양은 예수님이 모든 인류를 위해서 피 흘리셨던 것처럼 죄를 덮는 최초의 피로써 희생되었다.


처음부터 사람들은 식물을 심고, 작물을 키우며, 동물을 보살피고, 도시와 길을 건설하며, 연장과 악기를 만들 수 있었다. (창세기 4). 이들은 원인(ape-men)이나 무지한 사람들이 아니었다. 사실상 우리는 아마도 그들이 소유한 꽤 많은 지식을 잃어버렸을 것이다. 솔로몬 왕은 우리에게 '전에 있던 것도 다시 있을 것이며 이미 한 일도 다시 하게 될 것이니 세상에는 아무것도 새로운 것이 없다.'(전도서 1:9) 라고 일깨워준다. 우리는 우리의 사고방식이 하나님의 거룩한 말씀에 일치하도록 재조정해야만 한다. 우리의 생각을 바꾸기 위해선, 마음을 다해 믿고 성령에 의해 인도됨을 믿어야만 한다. 바울이 말했듯이 '내가 가르치거나 전도할 때 지혜의 설득력 있는 말로 하지 않고 성령님의 능력으로 한 것은 여러분의 믿음이 사람의 지혜에 의존하지 않고 하나님의 능력에 의존하도록 하기 위해서 였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믿음이 성숙한 사람들 가운데서는 지혜를 말합니다. 그 지혜는 이 세상의 지혜나 곧 망하게 될 통치자들의 지혜가 아니라 감추어진 신비로운 하나님의 지혜입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우리의 영광을 위해 세상이 만들어지기 전에 미리 마련해 놓으신 것입니다. 그러나 이 세상 통치자들은 그 지혜를 몰랐습니다. 만일 그들이 알았더라면 영광의 주님을 십자가에 못 박지 않았을 것입니다.' (고전 2:4-8)

 

지질학의 역사

모든 지질학 교과서, 혹은 거의 대부분의 모든 비종교적인 과학 교과서에는 지구가 수십억 년에 걸쳐 진화되어 왔으며, 여전히 진화하고 있다는 것을 증거하는 많은 발견들이 있었다고 적혀있다. 그러나 이러한 과학자들에게 '진화'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줄 것을 요구하면서 진화에 대한 구체적인 예를 제시하라고 요구하면, 그들은 제시하지 못한다. 그렇기 때문에, 진화적 과정에 대한 사고는 하나의 '이론(theory)'으로 불리는 것이다. 그것에 대한 타당한 증거가 하나도 없으며, 심지어 유효한 전이화석(transitional fossil) 조차도 없다. 30년 전에 우주와 우리의 행성을 만들었다는 빅뱅이론이 널리 받아들여졌다. 하지만, 더 많은 정보가 드러남에 따라, 이 이론은 존경할만한 과학자들의 지지를 잃게 되었다. 단순히 증거가 그것을 지지하지는 않는다. 대학에 다닐 때, 지구는 20억 년이라는 '사실(fact)'을 들었다. 이제 과학은 우리에게 하나의 '사실'에 대해 지구가 45억-50억 년이라고 말한다. 어떻게 '사실들'이 계속해서 변할 수 있는가? 문학 시간에, 개구리가 왕자로 바뀐 이야기를 꾸민 이야기라고 한다. 하지만, 과학 시간에는, 학생들이 아미노산이 아메바로 바뀌고, 개구리, 물고기, 꽃, 그리고 사람으로 바뀌는 것을 배운다. 어떤 이유로, 무작위적인 가능성인 진화 과정이 오랜 시간이 추가되면서 그럴듯하게 포장되었다. 폴란드 과학학교의 유전학과 Maciej Gietych 교수는 다음과 같은 말을 했다. '진화론은 관찰로부터 얻어진 결론이 아니다. 관찰이 이루어질 수 없을 때, 손쉽게 적용되는 하나의 이데올로기이다.' (Giertych 1995). 이것이 사실이지 않은가! 이러한 과학자들은 '하나님께 자기 자신을 입증하려고 연구' 하진 않는다. (데살로니가전서 2:4, 디모데후서 2:15)


진화라는 개념이 다윈에서 출발된 것은 아니다. 고대의 무신론자였던 어떤 그리스인들은 사람이 물고기로부터 왔으며, 동물은 식물로부터 왔다고 믿었다. 내가 크리스천이 되었을 때, 나로서는 수백만 년이라는 시간으로 생각하는 것을 멈추고, 격변적 사건과 수천 년이라는 시간에서 생각하기 시작하는 것이 매우 어려웠다. 내 머리 속에 들어있는 장치를 해체하는 것과 같았다. 마음으로는 창조가 진실임을 믿었으나, 머리로 그것을 선뜻 받아들이기에는 시간이 좀 걸렸다. 우리는 이 나라에서 너무나 '진화론적으로 되었으므로(evolutionized)' '진화론적 사고방식이라는 누룩'이 들어오는 것을 허용하지 않기 위해서,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이해를 둔화시키지 않기 위해서 의식적으로 공부해야만 한다.


진화론자들은 먼 과거의 모든 지질작용을 설명하는 데에 증거없이 주장된(alleged) 동일과정설(uniformitarianism)--현재는 과거를 푸는 열쇠이다--이라는 이론에 의존한다. 그들은 오늘날 진행 중으로 관찰되는 지질작용이 과거를 통해서도 같은 방식으로 진행되었을 것으로 믿는다. 그러므로 만약 진화론자들이 오늘날 진행되고 있는 느린 침식과정을 관찰한다면, 과거에도 항상 느린 침식이 있었다고 생각하고 지질학적 양상에 있어서 침식은 수백만 년이 걸렸음에 틀림없다고 말한다. 비록 그들이 노력할 지라도, 어느 누구도 현재 진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을 관찰할 적이 없기 때문에, 진화론자들은 진화를 설명하기 위해 동일과정설을 사용할 수 없다. 그러나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이 있으며, 그것은 우리에게 하나님께서 6 일 만에 모든 것을 창조하신 후 그것을 둘러보시며 '하나님이 자기가 창조하신 것을 보시니 모든 것이 아주 훌륭하였다. 저녁이 지나고 아침이 되자 이것이 여섯째 날이었다.  이렇게 해서 우주가 완성되었다 (완비되었다).'(창세기 1:31-2:1 강조를 덧붙임). 그 다음 하나님은 쉬셨다. 모든 만물은 처음부터 완전히 형성되었으며, 전적으로 기능을 발휘할 수 있었다. 이것은 진화론으로 교육받아오고 10년 동안 진화론의 원리를 활용해온 과학자들에겐 꽤 충격적인 사실이다. (이제 되돌아가서 창조 지질학을 가지고, 진화론자로 일했던 지질학적 관점 몇 가지를 재평가하고 그것들이 어떻게 전환되는지 보여주고 싶다.)

 

최초의 지질학자들 (The First Geologists)

하나님은 원래 지질학자셨다. 그가 암석을 연구했던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가 '태초에(in the beginning)' 지구의 모든 구성 요소들을 만드셨고, 나중에 노아의 홍수 때 격변적인 침식과 퇴적을 통해 그것들을 다시 조각하셨다. 창세기 1:1절에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the heavens and the earth, 우주)를 창조하셨다.' 창세기 1:31절에 '하나님이 자기가 창조한 것을 보시니 모든 것이 아주 훌륭하였다. 저녁이 지나고 아침이 되자 이것이 여섯째 날이었다.' 창세기 2:1절에 '이렇게 해서 우주가 완성되었다.' 이 구절은 모든 것이 완전하게 만들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어떤 개선의 필요성도 없었다. 하나님이 하신 일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진화가 필요하지 않았다. 하나님은 심지어 출애굽기 20:11절에 '나 여호와는 6일 동안 하늘과 땅과 바다와 그 가운데 있는 모든 것을 만들고 7일째 되는 날에는 쉬었다.'라고 십계명 가운데 바로 말씀하시기까지 하셨다.


하나님은 그가 지으신 모든 것이 완전하게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상태에 있었기 때문에 쉬셨다. 진화론에서는 모든 것이 소위 원시적인 상태에서 시작되어 그곳에서부터 DNA 정보를 후대에 전달함으로써 향상되었다고 한다. 정보가 전달됨에 따라 원래의 형태로 남아있거나 진보되기보단 오히려 떨어지는 것을 보여주는 재미있는 활동이 있다. 내가 가르치고 있는 창조세미나에서 약 20명의 아이들을 줄 세워서, 다음의 문장을 첫 번째 아이의 귀에 속삭였다. '빌리는 크리스마스 선물로 푸른 색 퀵보드(scooter)와 6 연발 엽총을 샀다.' 나는 아이들에게 그 문장을 단 한번만 다음 아이의 귀에 반복해서 교실을 한바퀴 통과하도록 지시했다. 마지막 아이에게 그 문장이 전해졌을 때, 그 아이가 들은 것을 물었다. 그러자, '어떤 사람이 크리스마스 전에 총을 사서 퀵보드에 있는 누군가를 쏴서 떨어뜨렸다.' 라고 말했다.  우리는 한바탕 웃고 난 후, 정보는 전달됨에 따라 퇴화될 수 있다는 것을 배웠다. (91쪽 활동 참고).


아담의 아들 중 몇몇은 금속 사용법을 알고 있었고, 연장을 만드는 사람이었다. 가인은 연장 만드는 사람으로 잘 알려져 있었다. 그들은 금과 은의 아름다움과 유연성(malleability, 두드리거나 압착했을 때 얇게 펴지는 금속의 성질)에 대해서, 그리고 그것들을 활용하는 법에 대해서 알고 있었다. 그러므로 그들은 채광과 채석, 그리고 귀금속 녹이는 법과 보석으로 사용되는 색다르고 소중한 광물들을 발견할 수 있는 곳들에 대해서 틀림없이 알았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그들이 지구내의 채굴로부터 알게 된 것에 대해 어떤 기록도 가지고 있지 않다. A.D. 79 년에 베수비어스 산의 분출과 같은 극적인 사건들에 대해 플라이니(Pliny) 원로의 묘사가 약간 있다. 불행하게도, 그는 그 분출로 말미암아 죽었기 때문에, 그 묘사를 끝마칠 수 없었다. (지식에 대한 새로운 책(New Book of Knowledge) 내의 '지질학')


실비아 베이커(Sylvia Baker)는 '과학적으로 화석을 조사한 최초의 사람 중의 하나'로서 Ristoro d'Arezzo를 꼽는다. 그는 노아의 홍수에 대한 창세기의 설명을 믿었던 사람이었다.  '1282 년에, 그는 모든 증거가 전 세계적인 홍수에 대한 성경의 내용을 지지한다고 주장했다.' 이것은 그가 높은 산 위에서 물고기와 바다조개 화석을 발견했다는 사실에 기인했다.  (베이커 1976). 창세기 7:18-19절에는 '물이 점점 불어나자 배가 물 위에 떠다녔다. 물이 땅에 크게 불어나므로 온 세상의 높은 산들이 다 물에 뒤덮이고 말았다.' 라고 쓰여 있다.


독일인 의사인 Georgius Agricola(1494-1555)는 최초의 지구 과학자로 간주된다. 그는 광산 마을에 살고 있는 동안에 암석과 광물에 대한 관심을 키워, 그것들에 대한 분류 체계를 세웠다. 이 당시에는 자연발생에 대한 생각이 매우 인기 있어서, 그것은 진화론적 개념으로 믿어졌다. 생물이 못, 어떤 끈적끈적한 진흙, 혹은 쓰레기와 같은 무생물로부터 발생할 수 있다는 생각인 자연발생론은 아리스토텔레스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 시작되었다. 이러한 잘못된 생각은 프란체스코 레디(Francesco Redi, 1600년대)와 루이 파스퇴르(Louis Pasteur, 1822-1895)에 의해 그릇되었음이 증명되었을 때까지 받아들여졌다.(베이커 1976). 세상은 레디의 생각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아서 그의 연구 결과를 대부분 무시했다. 많은 주목을 얻어, 생물은 어떤 무생물로부터가 아니라, 단지 생물로부터 생겨난다는 것을 정확하게 제시하는 생물발생의 법칙(the Law of Biogenesis)을 증명한 사람은 루이 파스퇴르이다.  (상세한 내용은 창조 해부학: 신체의 기적에 대한 학습 안내서 참고). 이것은 확정된 과학 법칙이다.


200 년 후에, 또 다른 독일인인 아브라함 워너(1750-1817)가 어떤 암석이 어떻게 형성되는지를 설명하려고 노력했다. 그는 전 지표면을 하나의 대양으로 덮은 전 세계적인 홍수를 믿었다. 이 대양이 모래, 진흙(이토)과 같은 퇴적물질과 바다 생물을 운반해서, 바닷물이 줄어듦에 따라, 퇴적물이 퇴적되어 퇴적암이 되었다고 생각했다. 퇴적암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에 대한 그의 묘사는 어떻게 퇴적암이 화석을 포함하게 되었는지를 설명했다. 워너는 전 지구의 한 번의 격변적인 홍수를 믿었던 사람이었다. 이러한 초기 지질학자들의 연구는 암석과 화석에 대한 조사를 통해 진화를 믿게 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다윈의 영향을 받은 후기 지질학자들은 워너의 믿음에 대해 비판하면서, 퇴적물의 퇴적에 대한 설명으로 복합적인 바다의 해침(transgressions--해수면이 상승하여 퇴적을 일으키며 육지로 진입하는 현상)과 해퇴(regressions--해수면이 하강하여 육지를 노출시키는 현상) 이론을 제안했다. 이 시기에 지질학자들은 화산 분출로부터 형성되는 또 다른 종류의 암석을 인지했다. 용암이 식어서 화성암(igneous rock)으로 굳었다. (암석 종류 부분 참고)


지질학의 많은 현대적 개념은 1795년에 출판된 지구의 이론(Theory of the Earth)에서 암석 순환에 대한 생각을 최초로 제시한 제임스 허튼(James Hutton, 1726-1797)이라는 스코틀랜드 사람의 관찰로부터 생겨났다. 그는 '또 다른 형태로 변화된' 것을 의미하는 세 번째 종류의 암석인 변성암(metamorphic rock)을 제안했다. 과학자들은 암석의 화학 조성과 결정 구조를 연구하기 시작했다. 너무나 많은 종류의 광물(일정한 화학조성을 가진 물질)과 암석(광물의 집합체인 물질)이 있기 때문에, 지질학의 두 가지 분과--광물을 연구하는 광물학(mineralogy)과 암석을 연구하는 암석학(petrology)--가 발달했다.


화석을 연구하는 고생물학(Paleontology)은 1700년대 중반에 발달된 지질학의 또 다른 분과이다. 프랑스 과학자인 E. 게타드(Jean Etienne Guettard, 1715-1786)는 많은 화석에 대한 설명을 담고 있는 최초의 지질도(geological map)를 작성했다. 또 다른 프랑스인인 퀴비에(Baron Georges Cuvier, 1769-1832)는 척추동물 문에 속하는 화석에 대해 깊이 있는 연구를 해서, 분류법을 수립했다. 또한 라마르크(Jean Baptiste de Lamarck)는 무척추 동물 화석을 가지고 상세한 연구를 했다.


지질학에 화석을 연관시킨 최초의 사람은 윌리암 스미스(William Smith, 1769-1839)라는 영국인으로, 그는 어떤 특정한 층이나 지층이 특정한 화석을 함유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이것은 층서학(Stratigraphy)이라고 불리는 현대 지질학의 분과로 발달했다.


또 다른 영국인인 찰스 라이엘(Charles Lyell, 1797-1875)은 지질학 분야에서 매우 영향력이 있었으며, 지질학 원리(Principles of Geology) 라는 제목으로 최초의 포괄적인 지질학 교과서를 만들었다. 그는 원래 법률을 공부했으나, 나중에 아마추어 지질학자가 되었다. 라이엘은 그가 관찰한 퇴적암이 자연적 지질작용으로 형성되기 위해서는 수백만 년 걸렸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롤리에르의 지식에 관한 새로운 책 (Grolier's New Book of Knowledge) 내의 '지질학'). 그는 본질적으로 전 지구적인 격변적 대홍수와 하나님의 개입에 대한 생각을 없앴으며, 모든 것을 이러한 자연적 과정에 귀착시켰다. (일반적인 진화론은 고대 그리스 때부터 한 가지 혹은 또 다른 형식 속에서 일어났다.) 라이엘의 책은 어떤 답을 얻기 위해 창조주 하나님을 의지할 필요 없이 자연에서 보는 것을 설명할 수 있는 방법을 오랫동안 원했던 신앙심 없는 과학자들에게 매우 인기 있게 되었다.


라이엘의 생각은 그 시대의 많은 과학자들, 특히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이라는 박물학자에게 영향을 미쳤다. 다윈의 할아버지인 에라스무스 다윈(Erasmus Darwin)은 진화에 관한 이론을 펴냈지만 과학계에 의해 널리 받아들여지진 않았었다. 찰스 다윈은 비글호를 타고 전 세계를 여행하는 동안, 그가 본 식물과 동물, 그리고 화석을 기록했다. 다윈은 그의 관찰이 식물과 동물이 세월에 걸쳐 천천히 변화되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으며, 그의 할아버지의 진화론을 1859 년에 출판할 때 종의 기원(The Origin of Species)이라는 제목의 책으로, 자연선택(natural selection)이라는 수단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집어넣었다. 이 책으로 말미암아, 진화론은 다시 대중화되었다. 일반적인 진화론에 자연선택설이 더해진 것이 다윈주의(Darwinism)로 알려지게 되었다. 하지만, 다윈은 결코 진화나 어떤 종의 기원에 대해 어떠한 증거를 제공했다고 주장하지 못했다.


비록 루이 파스퇴르가 같은 세기에 그의 유명한 생물발생의 법칙--'생명은 생명에서만 생겨난다'--으로 자연발생설이 틀렸음을 증명했음에도 불구하고, 다윈의 새로운 이론은 널리 받아들여졌다. 반면에 파스퇴르의 연구는 창조주 하나님으로부터 어떠한 정보(투입)도 필요로 하지 않는 허구적인 진화 과정을 믿기 원했던 무신론적 과학자들에 의해 무시되었다.  진화론은 무생물로부터 발생하는 생물체를 수반한다. 세속적인 몇몇 현대 과학자들은 무생물로부터 생물을 창조하려고 수많은 시도를 했지만, 실험실에서 이것을 이룰 수가 없었다.  이것은 단지 생물 발생의 법칙에 의해 이미 그릇됨이 증명된 자연발생설의 하나의 '요란한' 현대판일 따름이다!  생물발생은 이미 이론이 아니라, 과학적 법칙으로서 확립되었다.


나는 '놀라운 증거들, 하나님은 정말로 존재하는가? (Startling Proofs, Does God Really Exist?)'로 불리는 피터(Peter)와 폴(Paul Lalonde)의 비디오테이프를 가지고 있다(이 테이프는 아직 구원받지 못한 여러분의 소중한 가족과 친구들을 위한 뛰어난 전도 도구이다). 그들은 창조에 대한 너무나 많은 과학적 증거들을 제시한다. 그들은 또한 사막에서 손목시계를 찾는 것은 지구상의 생물이 진화하는 것과 유사함도 보여준다. 만약 여러분이 사막을 걷고 있다가 단지 그곳에 놓여있는 멋진 손목시계를 발견했다면, 수백만 년에 걸쳐 사막에 있는 소량의 암석과 모래가 모여 저절로 그것이 형성되었다고 추정하겠는가? 물론 아닐 것이다. 여러분은 어딘가에 매우 복잡하고 작은 부품을 어떤 설계와 계획에 따라 적절한 방식으로 조립함으로써, 그 결과 정확한 시간을 유지하는 기능을 가진 도구가 되는 그 시계를 만들었을 매우 숙련된 시계제조자가 있었다고 추정할 것이다. 시계가 수백만 년에 걸쳐 무작위적인 우연한 과정으로 저절로 만들어질 수 있다고 상상한다는 것은 꽤 어리석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렇다면, 어떤 사람들(진화론자들)은 왜 그렇게도 완고하게 시계보다 몇 배나 더 복잡한 생물체들이 무작위적인 우연한 과정에 의해 형성되었다고 믿는 것일까? 만약 그들이 단지 나비나 꽃, 혹은 개나 사람을 본다면, 그들은 그것들이 각각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완벽하게 설계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자연 속의 설계는 그곳에 설계자가 틀림없이 있다는 것을 의미 한다 (Lalonde 1996).


최근의 교과서는 진화론에 신빙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으로 다시 쓰여 졌다. 매우 미묘하지만 고의적인 변화로, 중력의 법칙(LAW of gravity)에 중력의 '이론(theory)'이라는 새 이름을 붙이는 것이다. 이것은 확고한 물리(자연) 법칙인 중력의 법칙을 축소시키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진화론을 향상시키는 것이다. '바리새인들의 누룩을 주의하라'(마 16:6). 사탄은 매우 교묘하며 사악하다. 사탄은 만약 그가 우리로 하여금 어떤 부분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의심하도록 만들 수 있다면, 우리가 다른 부분에 있어서도 의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에 의심을 드리울 뿐만 아니라, 하나님 말씀을 부인하도록 하는 자유 신학과 유신론적 진화론(하나님이 진화를 시작하셨다고 주장하는 휴 로스(Hugh Ross)에 의해 제안된 것과 같은)의 속임수에 넘어가지 않아야만 한다.

 

지질학 분야 (Fields of Geologic Study)

지질학은 생명의 역사를 포함해서, 지구의 역사를 다루며, 지구 표면과 지각 내에서 일어나는 모든 자연적 과정을 포함한다. 지질학은 지구의 암석, 토양, 물, 대기 사이의 상호작용에 대해 연구하는데, 하나의 과학 교과에 있어서 생물은 명백히 너무나 광범위한 분야라서 전반적으로 다룰 수가 없다. 따라서 지질학자들은 일반적으로 수많은 분야 중에서 어떤 부분 내의 전문적 연구로 제한한다. 다음에 간략한 설명이 있다. (콤톤의 상호작용 백과사전(Compton's Interactive Encyclopedia) 내의 '지질학')

'물상 지질학 (Physical geology)' 이 지질학 분과는 광물, 암석, 마그마와 핵물질 내의 지질작용과 힘, 그리고 지형의 변화를 다룬다.  

'지구 물리학 (Geophysics)' 지구 물리학의 목표는 다양한 자연적 속성으로부터 내부 조성과 더불어 지구의 물리적 특성을 추론하는 것이다. 예를 들면, 지구 물리학자는 지구의 자기장(근원, 배치, 변동), 암석 내에 남아있는 자성, 지구 내의 열류, 중력, 그리고 지진과 관련 있는 지진파의 운동을 연구한다. 석유와 가스 탐사는 인위적으로 발생시킨 지진파를 사용해서 가능한 구조적, 층서적 트랩 (traps, 유포와 동의어)의 위치를 찾는다.

'지화학 (Geochemistry)' 지화학은 대체적으로 지구의 화학과 관계있으나, 그 주제는 퇴적 지화학(sedimentary geochemistry), 유기 지화학(organic geochemistry), 새로운 분야인 환경 지화학(environmental geochemistry) 및 기타 지화학과 같은 분야로 더 나뉘어져 있다.  지화학자는 특히 광물, 암석, 토양, 생물, 물, 그리고 대기 내의 화학성분의 분포와 양에 대해서 연구한다.

'암석학 (Petrology)' 암석학은 암석, 특히 화성암과 변성암의 기원, 산출, 구조와 역사를 다룬다. 관련 분과인 암석분류학(Petrography, 암석기재학과 동의어)은 암석의 지질학적 양상 및 성질과 관계있다. 암석분류학자는 마그마가 굳을 때, 굳은 암석이 부분적으로나 전반적으로 용융될 때, 그리고 퇴적암이 화학적 혹은 물리적 변화를 일으킬 때 암석 덩어리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연구한다. 이 분야의 연구자들은 광물의 결정작용(crystallization)과 고온의 용융 물질로부터 유리질 광물의 고화작용(solidification), 용융단계를 거치지 않고서 고온의 광물에서 일어나는 재결정작용(recrystallization), 암석 내의 광물과 유체 사이의 이온 교환, 그리고 풍화, 운반, 퇴적을 포함하는 지질작용을 조사한다. 또한 주의 깊은 지질도작성(mapping)과 암석 표품 채취(sampling)는 이 분야에 있어서 필수적이다.

'광물학 (Mineralogy)' 광물학은 지각내의 광물과 또한 월석과 운석과 같은 지구 외부에서 발견되는 광물을 다루는 과학이다. 결정학(Crystallography)은 자연적 결정과 합성 결정의 외부 형태와 내부 구조에 대한 연구를 포함한다. 광물학자들은 광물의 형성, 산출, 화학적 물리적 특성, 성분, 그리고 분류를 연구한다. 광물감정학(Determinative mineralogy)은 표품의 물리적, 화학적 특성에 기초하여 표품 내의 광물 종을 정하는 과학이자 예술이다. 유용광물학(Economic mineralogy)은 광석 광물, 특히 상업적으로 유용한 광상의 형성을 초래하는 지질 과정에 초점을 맞춘다.  

'구조지질학 (Structural Geology)' 원래 퇴적층의 변형(deformation)을 분석하는 것과 관계있으나, 오늘날 구조지질학자들은 일반적으로 암석의 왜곡(distortions, 뒤틀림)을 연구한다. 커다란 외적 양상을 다루는 비교 구조지질학(Comparative structural geology)은 변형된 암석 내의 광물 입자에 대한 현미경적 연구를 이용한 이론적 연구와 실험적 연구를 대조한다. 석유와 석탄 지질학자들은 그들의 일상적 작업에서, 특히 석유를 보유할 수 있는 구조적 트랩을 탐지하기 위한 석유 탐사에서 구조지질학을 활용한다.

'퇴적학 (Sedimentology)' 또한 퇴적암석학(Sedimentary geology)이라고도 한다. 퇴적암과 그 성인(origin)에 대한 이 연구는 고대와 최근의 해저 및 육상 퇴적암과 암석 내의 동식물, 광물, 조직을 다룬다. 퇴적학자들은 자연적 층서 내의 연암(soft rock)과 경암(hard rock)의 복잡한 수많은 양상을 연구한다. 퇴적암에 대한 연구는 층서학, 해양지질학, 지화학, 광물학, 그리고 환경지질학과 같은 지질학의 다른 분과로부터 도입한 자료와 방법을 포함한다.

'고생물학 (Paleontology)' 고생물학은 현존하는 동식물에 관하여 화석 동식물을 연구하는 학문이다. 현미경적 화석 조사에는 큰 시료(specimens)에 사용되는 것과는 다른 기술을 필요로 한다. 지각 내에 자연적으로 보존된 과거 생물의 유해나 흔적인 화석(fossils)은 고생물학의 주된 자료이다. 고생물학은 화석에 대해 형식적이고 체계적인 기재를 한다. [이 지질학 분과는 대개 시간에 따른 생물형태의 추정적 진화를 다룬다. 그러나 고생물학에 대한 성경적 연구는 노아의 홍수에 대한 증거를 보여준다.]

'지형학 (Geomorphology)' '지구의 형성과 발달'을 의미하면서, 지형학자들은 빙하 운동, 하천과 강의 운동, 바람의 작용에 의한 먼지와 모래의 운반과 퇴적, 그리고 풍화작용에 의하여 나타나는 지표면의 양상을 설명한다. 지형학의 주된 하위분야는 지형에 미치는 구조적 영향, 이러한 지질작용과 지형에 미치는 기후의 영향, 그리고 지형 자료의 측량과 통계 분석에 초점을 맞춘다.

'광상학 (Economic geology)'  때때로 지질공학(geological engineering)이라고도 하는 광상학은 광산(mining)과 토목공학(civil engineering)과 연결된다. 지질공학은 다리, 도로, 댐과 같은 공학적 구조물의 계획, 설계, 위치 선정, 건설, 공사와 유지에 영향을 미치는 토양, 암석 물질, 그리고 지하수 연구에 지질학적 원리를 적용한다.  

'환경지질학 (Environmental Geology)' 비교적 새로운 이 분야는 지질학적 자료를 수집하고 분석하며, 인간의 환경 이용에 의해 생긴 문제점들에 적용된다. 이 분과의 한 양상은 도시지질학(urban geology)으로도 불리는데, 이것은 도시, 특히 대도시 지역의 환경문제에 공학적 지질학을 적용한다. 환경지질학과 도시지질학은 사람들의 육지사용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지질학의 양상을 다룬다. 환경지질학의 영역은 너무나 광범위해서 물리, 생물, 사회 과학과 관련된 영역을 수반한다. 여러 학문분야에 걸친 초점 때문에, 지질공학, 광상학, 지형학, 그리고 퇴적학과 같은 지질학을 크게 요구한다. (콤톤의 상호작용 백과사전, 1994년판의 '지질학').

 

*참조 : Geological answers for the 19th and 21st centuries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8_3/j18_3_52-57.pdf

The origin of old-earth geology and its ramifications for life in the 21st century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579/

St Hutton’s Hagiography
http://creation.com/st-huttons-hagiography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kacr.or.kr/databank/document/data/geology/g1/g11/g11k3.htm ,

출처 - 도서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710

참고 :

Leonard Brand 외
2003-03-04

몸체 화석과 비교한 척추동물 발자국 화석의 층위학적 분포

(Stratigraphic Distribution of Vertebrate Fossil Footprints Compared with Body Fossils)


화석화된 발자국은 먼 과거 살았던 동물의 활동성에 관한 기록이다. 그들은 화석 뼈가 제공하지 않는 여러 종류의 정보들을 제공할 수 있다.

화석 뼈(Fossil skeletons)들은 오래 전에 멸종된 동물에 관한 풍부한 정보를 가지고 있다. 화석 뼈들의 대부분이 이용된다면, 동물의 일반적인 구조와 모습이 어느 정도 정확성을 가지고 재현될 수 있다. 우리는 치아의 특성으로부터, 동물의 식습관에 관한 어떤 것들을 추론할 수 있다. 뼈와 치아들은 그것을 넘어 많은 정보들을 제공할 수도 있다. 그러나 동물들은 화석 뼈가 발견된 장소에서 살았었고, 그 장소에서 죽었다는 것을 확신할 수 있는가? 많은 경우에 그 대답은 '아니요' 이다. 동물이 죽으면, 그 뼈는 청소동물에 의해 흩어질지도 모른다. 만일 동물이 물 근처에서 죽는다면, 시체는 하류로 떠내려갈 수도 있다. 그리고 어쩌면 잠시동안 물에 떠다니다가 가라앉고 묻힐 수도 있다.(Behrensmeyer and Hill 1980; Schafer 1972). 묻힌 후에도 사체는 평화롭게 쉬지 못할 수 있다. 얼마의 기간이 흐른 후, 동물이 묻혔던 퇴적층은 침식되어 사라질 수도 있고, 그리고 뼈와 퇴적물들은 또 다른 분지로 씻겨 내려가 다시 재퇴적될 수도 있다. 

그러나 진흙에 남겨진 동물의 발자국들은 이같은 과정과는 다를 수 있다. 따라서 우리가 동물의 발자국 화석을 발견했을 때, 그 동물이 먼 과거의 어떤 시점에  바로 그 장소를 걸었다 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화석 발자국들은 지구 생물의 역사를 분석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특성 중 하나이다. 화석 발자국과 동물 행동의 다른 화석화된 증거들에 대한 연구는 족적화석학(ichnology) 이라고 불려진다. 그리고 한 종의 동물 발자국을 나타내는 것으로 믿어지는 각 발자국의 형태들은 종명과 속명이 주어지고, 흔적화석종(ichnospecies)으로 불려진다.

 

방법 

우리는 척추동물 발자국화석에 대한 약 800편의 논문에서 보고된 자료들과, 미국박물관, 미국국립박물관, 예일대학 피보디박물관, 레이몬드알프박물관에 있는 화석종들에 관해 보고된 자료들로부터, 이들의 층위학적 분포를 분석했다. 19세기와 20세기 초에 보고된 많은 동물발자국에 대한 논문들에서, 연구자가 다를 경우 같은 종의 화석발자국들이 다른 이름으로 보고되어 있었다. 우리는 Haubold's(1971)의 분류법에 의거해서, 가능한한 양서류와 파충류에 대한 족적화석 종들의 중복을 피하고, 최신 논문들에 의한 자료를 첨가하였다.

화석발자국에 의해서 재현되는 다수의 조류와 포유류 종들에 관해서는 꽤 큰 불확실성이 있다. 왜냐하면 정확한 판단이 어렵고, 어떤 종합적인 분류 연구가 되어있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따라서 조류와 포유류의 발자국에 관한 도표에서, 우리는 문헌과 박물관에서 관찰된 생물종들로부터 유도될 수 있는 최대치와 최소치의 다양성을 같이 표시했다. 

앞에서 언급된 인자들에 더하여, 우리가 보지 못했던 여러 박물관에 흩어져있는 많은 기록되지 않는 종들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여기에서 보고된 사례들은 화석종들의 분포와 다양성에 관한 신뢰할만한 경향을 보여주는 것처럼 보인다. 이 논문에서 설명된 패턴은 자료수집 과정 초기에 분명했다. 그리고 많은 문헌들과 박물관 연구자료들은 분류군의 수는 늘렸지만, 상대적인 경향(trends)을 크게 바꾸지는 못했다.  

우리는 몸체화석(뼈와 이빨)의 다양성과 발자국화석의 다양성을 연속적인 지층의 층위학적 단계에서 비교했다. 몸체화석 자료는 Harland(1967) 로부터 얻어졌다.

 

발자국과 몸체 화석의 다양성 비교

조류와 포유동물의 발자국화석의 전체적인 분포는 조류와 포유동물의 몸체화석의 분포와 잘 일치한다.(그림1). 포유동물의 발자국과 뼈들은 신생대 제3기(Tertiary) 후기 지층에 둘 다 풍부하다. 포유동물의 발자국 동물상(fauna)은 해안가에 사는 것과, 중생대 쥐라기에는 한 작은 포유동물 분류군과, 중신세(Miocene) 또는 선신세(Pliocene)에 하나를 포함한다. 다른 포유동물 발자국들은 육식동물, 유제류(ungulate), 코끼리의 것이 우세하다. 조류의 발자국은 결코 다양하지 않다. 그들은 거의 신생대 제3기 퇴적지층에 제한되어 있다. 조류 발자국 동물상은 해안가에 사는 것과, 큰 무리를 지어서 땅에 거주하는 새들의 것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대부분이 '조류 발자국' 으로 문헌에 보고되어 있다.

(그림 1). 조류와 포유동물의 발자국화석과 몸체화석의 다양성 비교. 발자국화석의 다양성은 다수의 흔적화석종으로 주어졌다. 여러 분류학적 단계는 가장 공통의 과(families) 수준으로 해서, 몸체화석 자료(from Harland 1967)로 나타내었다. 다수의 발자국 분류군에 대한 최대치와 최소치의 모습들은, 이러한 다양한 화석들에 대한 불완전한 정보의 결과로 인한 불확실성의 범위를 가리키고 있다.

조류와 포유동물 발자국화석과는 대조적으로, 양서류와 파충류 발자국화석의 층위학적 분포 패턴은 몸체화석의 분포와는 매우 다르다. (그림 2). 양서류의 발자국화석은 초기 페름기 이후에는 극히 드물다. 그리고 공룡의 발자국화석을 제외한 파충류의 발자국화석들은 후기 트라이아스기와 초기 쥐라기 지층에 대부분 존재한다. (그림 2). 문헌에 보고된 유일한 백악기의 파충류 발자국화석은 12 타입(한 다스) 정도의 큰 공룡 발자국들이다. 이에 반해 양서류와 파충류의 몸체화석의 다양성은 발자국화석이 극히 드물거나 존재하지 않는 백악기와 신생대 제3기(Tertiary)에서 가장 크다.  

그림 2. 양서류, 모든 파충류, 공룡, 기타 파충류(공룡과 애매모호한 4족 발자국 분류군을 제외한)의 발자국화석과 몸체화석의 다양성 비교. 발자국 다양성은 다수의 흔적화석종으로 주어졌다. 여러 분류 단계는 가장 공통의 과(families) 수준의 몸체화석 자료(from Harland 1967)로 나타내었다. 

 

결론

만약 지질주상도가 수억 수천만 년에 걸쳐 퇴적되어온 퇴적물을 나타낸다면, 그리고 각 지질시대의 화석들이 연속적인 지질시대에서 살아간 동물들의 흔적이라면, 발자국화석 다양성의 층위학적 패턴은 몸체화석 다양성의 층위학적 패턴과 어느 정도 평행하게 나타나야만 한다. 예를 들어 여러 종류의 공룡 뼈화석들이 나오는 시기에는 여러 종류의 공룡 발자국화석들이 나타나야 한다. 조류와 포유류의 화석 기록은 어느 정도 기대와 맞아 떨어진다. 그러나 양서류와 파충류의 기록은 확실히 맞지 않는다. 우리는 이러한 불일치를 설명하기 위해서 두 가지 시도를 논의할 것이다.

첫 번째 시도는 지질주상도의 상당부분이 전 지구적인 홍수 동안에 퇴적되었다는 것을 가정하는 것이다. 이 모델은 홍수 초기와 중기 동안 많은 수의 양서류와 파충류들이 돌아다니게 되어, 이와 같은 발자국이 만들어졌다는 것을 제안한다. 홍수 후반부에는(쥐라기 말기와 백악기) 매우 소수의 양서류와 파충류만이 살아남아(큰 공룡을 제외하고) 발자국들을 만들지 못했다. 유일한 발자국으로 큰 공룡에 의한 발자국만 있는 백악기에는, 많은 양서류와 파충류의 몸체화석들은 백악기에 풍부한 몸체화석들을 만들면서 묻혔다. 신생대 기간에 양서류와 파충류의 발자국화석은 거의 남아있지 않다.

이 홍수 모델은 홍수 동안 조류와 포유류는 생태학적 차이와 홍수와 같은 비정상적인 생물학적 위기상황 하에서 그들의 행동 반응 때문에, 육상에 있었다는 것을 제시한다. 따라서 그들은 거의 발자국을 남기지 않았다. 이 모델은 더 나가 제3기 후기의 발자국들은 지질학적 과정들이 오늘날에 관측되는 것과 비슷한 홍수 후에 생겨났음을 제시한다.

만약 이 홍수 모델이 맞는다면, 그리고 조류와 포유류가 고생대의 파충류들과 동시대를 살았다면, 고생대의 퇴적지층에도 약간의 조류나 포유류의 발자국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런데 실제로 소수의 발자국들이 나 있었던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캐나다 노바스코샤(Nova Scotia)에 있는 고생대 석탄기 지층에서 외면상으로 조류가 걸어가는 듯한 발자국들이 발견되었다. 그러나 이것들은 조류에 의해서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배제되었다.(Sternberg 1933) (그림 3). 만약 이 발자국이 신생대 지층에서 발견되었다면, 그것은 조류의 발자국으로 기록되었을 것이다.

그림 3. 고생대 지층의 조류발자국과 유사한 미확인 발자국 화석. 캐나다 노바 스코샤(Nova Scotia)의 석탄기 지층에서 발견된 발자국(after Sternberg 1933).  

또 하나의 흥미로운 발자국이 그랜드 캐년의 고생대 페름기의 허밋 셰일(Hermit Shale) 지층에서 발견되었다.(Gilmore 1927). 그것은 정확하게 조류의 발자국처럼 보인다. 그러나 조류는 중생대까지는 진화되어 나타나지 않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러한 페름기에서의 조류발자국은 '미확인 발자국(unidentified track)'으로 취급되는 것이다. (그림 4)  

그림 4. 고생대 지층에서의 조류발자국과 유사한 미확인 발자국화석. 그랜드 캐년의 페름기 허밋 셰일 지층에서의 발자국 (after Gilmore 1927 이후).


생겨나는 또 다른 의문은 파충류와 양서류의 발자국이 고생대와 초기 중생대 퇴적지층에는 매우 풍부하다가도, 최근의 퇴적지층에는 극히 드문 이유가 무엇인가? 하는 것이다.(오늘날에 파충류와 양서류는 매우 흔하다). 대답의 하나는 지구 역사 초기에는 많은 종류의 파충류와 양서류가 살았는데, 더 이상 존재하지 않게 되었다는 것이 될 수 있다. 우리는 또 다른 대답을 제시할 수 있다. 전 지구적인 대홍수 동안에 발생한 급격한 퇴적 과정이 기후작용에 의해 발자국이 파괴되기 전에 발자국을 파묻었고, 보존했다. 그래서 홍수 동안 이러한 발자국들이 보존되기 위한 독특한 상황 하에서, 다양한 파충류와 양서류가 만든 발자국들은 남게 되었던 것이다. 최근에는 중생대의 발자국을 만든 동물들의 멸종과 발자국이 보존되기에 적합하지 않은 환경으로 인해, 파충류와 양서류의 발자국들은 거의 보존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데이터를 설명하기 위한 두 번째 시도는 장구한 시간동안 퇴적물이 쌓였다는, 그리고 동물의 진화와 일치하는 전통적인 지질주상도에 기초하는 것이다. 이 모델은 양서류와 파충류의 발자국화석의 층위학적 분포가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구조이며, 여러 지질시대 동안 동물의 상대적 활동량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고 가정해야만 한다. 여러 요인들이 이러한 인위적 구조를 만든 것으로 제안되어 왔다.

1) 크고 눈에 띄는 발자국들을 포함하고 있는 중생대와 신생대 제3기 퇴적지층에서, 작은 발자국들은 간과되고, 수집되지 않았을 수 있다. - 이러한 주장은 공룡발자국이 풍부하게 나오는 중생대 트라이아스기와 초기 쥐라기에 작은 파충류의 발자국들도 풍부하게 발견된다는 사실에 의해 약화된다. 그것은 또한 양서류와 파충류의 발자국화석들이 제3기 초기 지층에서(이 지층은 공룡발자국들을 가지고 있지 않고, 조류와 포유류의 발자국화석이 적어 작은 발자국에도 주의를 기울이고 있는 지층이다) 거의 발견되지 않는다는 것을 설명하지 못한다.  

2) 작고 얕은 발자국들은 큰 발자국보다 기후작용이나, 물에 잠긴 퇴적물의 빠짐에 의해서 더 쉽게 파괴될 수 있다. - 그러나 이 요인들은 쥐라기 이후의 퇴적물에서만 아니라, 전 지질주상도의 기간동안 영향을 받아야만 한다.

3) 오래된 암석들은 잘 굳어질 수 있었지만, 젊은 암석들은 비교적 덜 굳어져서, 발자국을 보존하기에 덜 적합했다. - 그러나 신생대 발자국 중의 많은 수가 (섬세한 조류발자국을 포함하여) 꽤 잘 보존되어 있다. 또한 이러한 요인들은 초기 쥐라기 이후의 발자국 다양성의 급격한 감소를 설명하지 못한다.

이러한 요인들은 발자국화석의 기록에 대한 일종의 편견으로 역할을 했을 수도 있다. 그러나 그들은 페름기에서 초기 쥐라기에서 보이던 양서류와 작은 파충류의 풍부한 발자국화석들과, 젊은 지층에서 거의 보이지 않는 현상 사이의 날카로운 대조를 설명하는데 적절하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

조류와 유사한 발자국들이 고생대 지층에서 발견된 것에 대해, 이 두 번째 모델이 제시할 수 있는 유일한 설명은 '조류의 발과 같은 모양을 가진 미지의 고생대 파충류에 의한 것' 이라는 설명밖에 할 수 없다.

우리는 이러한 데이터들이 전 지구적 홍수모델에 의해서 더 쉽게 설명된다고 결론내린다. 이러한 것들이 홍수의 증거로서 사용되어야만 한다는 것을 의미하는가? 아니다, 그것은 그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과학은 증거로 불릴 수 있는 어떤 것에 대한 결정을 쉽게 내릴 수는 없다. 그러나 이것은 어떤 결정을 하기 위한 증거의 무게를 무겁게 하고 있다. 이것은 특별히 우리 지구의 과거 역사에 대한 관측되지 않은 사건들을 연구할 때 사실이다. 우리의 발자국 화석들은 홍수모델을 증거하지도 않고, 반증하지도 않는다. 질문은 어느 모델이 가장 자연스럽게 이러한 데이터들과 어울리는가 이다. 발자국화석 데이터들은 전 지구적인 홍수모델(a global flood model)과 매우 자연스럽게 맞아 떨어진다는 것이다.



REFERENCES 

.Behrensmeyer, A.K. and A.P. Hill. 1980. Fossils in the making. University of Chicago Press. 338 pp. 
.Gilmore, C.W. 1927. Fossil footprints from the Grand Canyon. Second Contribution, Smithsonian Miscellaneous Collections 80(3):1-78. 
.Harland, W.B., ed. 1967. The fossil record. Geological Society of London. 827 pp. 
.Haubold, H. 1971. Ichnia amphibiorum et reptiliorum fossilum. In O. Kuhn, ed., Handbuch der Palaoherpetologie, Pt. 18, 124 pp. Gustav Fischer Verlag, Stuttgart and Portland, Oregon. 
.Schafer, W. 1972. Ecology and palaeoecology of marine environments. University of Chicago Press. 568 pp. 
.Sternberg, C.M. 1933. Carboniferous tracks from Nova Scotia.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Bulletin 44:951-964.

 

* 참조 : Paleobiology databases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21_2/j21_2_57-60.pdf

Paleobiology databases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20_3/j20_3_87-91.pdf

Facile Fixes for Fossil Foibles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2.htm#20080214a

The pattern of fossil tracks in the geological record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0_1/j10_1_082-100.pdf



창조지, 제 136호 [2003. 4~6]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grisda.org/origins/09067.htm ,

출처 - Origins 9(2):67-74, 1982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57

참고 : 1682|2107|3079|3081|3086|3958|4144|4479|5682|5557|5538|4882|4716|6041|5841|5429|5314|5311|4352|4289|3596|4198|4275|4235|4473|4490|4607|4610|3032|6227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