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an Thomas
2009-07-29

이암은 빠르게 퇴적될 수 있음이 밝혀졌다. 

(Flumes Zoom in on Mud Rock History)


      수십 년 동안 박물관 및 교과서들은 석회암(limestone), 실트암(siltstone), 이암(mudstone), 셰일(shale) 등과 같은 암석들은 장구한 세월 동안에 형성되었다고 자신있게 주장해왔었다. 왜냐하면 미세한 침전 입자들은 얕은 호수나 대양 바닥에서 매우 천천히 가라앉는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새로운 인공수로 연구들은 이암의 형성에 관한 전통적인 생각을 완전히 붕괴시키고 있었다. 여러 속도로 흐르는 물 아래에서 침전물들이 어떻게 퇴적되는지를 조사하기 위해서 직사각형의 트랙 모양의 물 탱크들이 사용되었다.


그 실험에서 물에 부유되어 있던 미세한 퇴적물들은 함께 덩어리를 이루어서 응집 침전물(floccules)들을 형성하는 경향이 있음이 밝혀졌다. 그리고 이들은 모래 알갱이들처럼 행동을 하였고, 얇은 층들 안으로 굴러가면서 퇴적되었다. 인공수로 연구에서 간혹 퇴적 패턴은 물결무늬(ripple marks, 연흔)들을 포함하고 있었다. 인디아나 대학의 퇴적학자들은 캄브리아기 셰일(shale)들에서 보여지는 작은 물결무늬와 동일한 모습들이 형성되는 것을 분명히 확인할 수 있었다.[1]   


이들 수로 연구들이 가리키고 있는 것처럼, 만약 캄브리아기의 이암들이(느리게 퇴적되는 것이 아니라) 흐르는 침전물로부터 빠르게 형성될 수 있다면, 아마도 대륙의 많은 퇴적층들을 구성하고 있는 다른 이암층들도 유사하게 빠르게 형성되었을 것이다. 이것은 창세기에 기록된 전 지구적인 대홍수 동안에 현탁되었던 엄청난 퇴적물들이 전체 지구 표면에 빠르게 퇴적되었음과 일치되는 것이다.


창조 지질학자들은 퇴적작용이 장구한 세월동안 점진적으로 발생했다는 주장을 의심해왔다. 왜냐하면 그 주장은 성경적 기록과 조화되지 않으며, 현대 이암층들에서 발견되고 있는 경험적 증거들과 일치하지 않기 때문이었다. 예를 들어, 이러한 대규모적이고 광대한 지역에 펼쳐져 있는 진흙 퇴적층들이 수백만 년에 걸쳐 느리게 퇴적되었다면, 왜 벌레나 조개 등과 같은 생물들이 파놓았을 구멍이나, 작은 굴들, 그리고 식물 뿌리가 파놓았을 통로들이 그 지층의 윗부분에 남아있지 않는 것일까? 만약 그 퇴적층이 지표면 근처에서 매우 오랫동안 존재했었다면, 거기에는 수주 안에 새로운 퇴적된 층들을 뒤섞어놓고 휘저어놓았을 동식물들의 활동 기록이 남아있어야만 한다.[2]


만약 인공 수로 연구들에서, 그리고 실제 현장 셰일층들에서 확인된 이들 유사한 사층리 물결무늬의 발견들이 계속된다면, ”이러한 시도는 연속된 이암층들의 퇴적에 관한 우리의 인식에 변화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새 연구의 저자들은 제안했다.[1] 이 이암층 퇴적에 관한 인식 변화는 지구의 암석 역사에 대해 어떠한 비판도 없이 너무도 오랜 기간 동안 견지되어 오던 장구한 진화론적 시간 틀에 대한 인식 변화를 가져다 줄 수도 있을 것이다.    



References

[1] Scheiber, J., and Z. Yawar. 2009. A New Twist on Mud Deposition – Mud Ripples in Experiment and Rock Record. The Sedimentary Record. 7 (2): 4-8.
[2] Gingras, M. K. et al. 2008. How fast do marine invertebrates burrow? Palaeogeography, Palaeoclimatology, Palaeoecology. 270 (3-4): 280-286.


*참조 : Mudstones Make Ripples (2009. 6. 8. CEH)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906.htm#20090608b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4807/

출처 - ICR News, 2009. 7. 24.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683

참고 : 4363|4132|3044|915|884|2674|2662|2663|2375|2253|2258|2218|4610|4607|4490|4473|4235|4275|4198|4664|4665|4666

Michael J. Oard
2008-08-08

초고압 광물들은 동일과정설에 이의를 제기한다. 

(The uniformitarian challenge of ultrahigh-pressure minerals)


    고압 광물들은 물론이요, 초고압(ultrahigh-pressure, UHP) 광물들이 과거 40년 또는 그 이전부터 지구의 표면에서 점점 더 많이 발견되어 오고 있다. 이 광물들은 동일과정설 과학자들을 크게 낙담시키고 있다. 왜냐하면 그런 초고압광물들은 높은 압력에서의 변성작용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런 광물들이 지금은 지구 표면의 저압 환경 하에 위치하고 있는 것이다.


초고압 광물들은 주로 대륙 지각(continental crust)으로부터 기원한 것으로 믿어진다. 그러므로 동일과정설 과학자들은 대륙성 암석(continental rocks)들이 하향작용을 받아 깊이 내려갔다가, 후에 빠르게 올라오게 되었다고 결론지었던 것이다. 대륙 지각은 맨틀 암석보다 상당히 가볍다. 따라서 이 대륙암석들이 밀도가 더 높은 맨틀암석을 뚫고 밑으로 내려가기는 어렵다. 더구나 암석들은 훨씬 뜨거운 환경 속으로 내려가는 동안에도 계속 낮은 온도로 유지되어야만 한다. 또한 느린 상승에 의한 지표면 노출은 소위 역변성(reverse metamorphism)을 유발하고, 초고압 광물들을 파괴해버릴 것이다. 초고압 광물들의 새로운 발견들은 더욱 아래쪽으로 확장되어 더욱 깊은 곳까지 하강했다가 상승한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이것은 동일과정설을 받아들였다가 불신했다가 하는 주기적 순환의 원인을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1] 오늘날 지속되고 있는 패러다임의 변화가 초고압광물들에 대해서도 일어나고 있다 :

”초고압 변성작용(UHPM)에 대한 이야기는 놀랍고, 때로는 극적인, 발견들과 감정적 반응들이 뒤섞인 혼합체이다. 놀랍게도 그 과정은 확립과 불신이 반복되는 순환주기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주어진 한 주기 안에서 학계의 반응은 그 이전 주기들로부터 습득했다는 증거를 거의 가지고 있지 않다.”[2] 


청색편암의 발견은 패러다임의 전환을 시작하게 하였다.

발견된 최초의 고압 광물은 캘리포니아 북서부의 프란시스칸 층(Franciscan Formation)에 있는 청색편암(blueschist)이었다.[3] 문제는 청색편암은 ‘고압과 저압에서 안정적’이라는 것이었다. 이것은 놀라운 일이었고 받아들일 수 없을 만큼의 빠른 하강과 상승을 의미했다. 동일과정설적 지질학계에서는 예상되는 반응을 보였다 : 즉, ”실험 결과가 부정확했던지, 또는 잘못 해석했던지, 아니면 지구에 적용하는 데에는 결점이 있던지” 등이었다.[4] 그러한 의미(빠른 하강과 상승)는 불가능한 것으로서 여겨졌었다. 격렬한 논의와 가설들의 기각 후에, 판구조론(plate tectonics)이 그것을 구했다. 청색편암은 이전에는 믿을 수 없었던 깊이인 20~50km 아래에서 섭입(subduction)에 의해 형성되었고, 그리고 섭입 속도와 유사한 속도로 지표면으로 올라왔다고 추정되었다.


오늘날 청색편암은 지구의 해양성 및 대륙성 고환경 지대들로부터 전 지구적으로 250 군데 이상에서 발견된다.[5] 이런 위치들을 오늘날의 섭입대(subduction zones)들과 연관시키기는 어렵다. 그러나 청색편암이 발견되는 곳마다, 그것은 섭입대의 화석 산물이라고 믿어지고 있다. 몇 개의 판구조 모델들이 청색편암을 설명하려고 시도하였지만, 이들 모델들 중 어떤 것도 판구조들의 놓여짐과 융기 시점을 적절하게 설명해주지 못했다.[6]


더욱 깊은 곳으로부터 올라온 초고압 광물들

1970년대 말에 맨틀 암석인 석류석 감람암(garnet peridotite)이 스위스 알프스에서 발견되었는데[7], 이것은 최소한 120km로 추정되는 깊이에서 올라왔음을 가리키는 것이었다. 예전과 같이, 도저히 믿을 수 없다는 불신의 기류가 동일과정설적 지질학계에 퍼져 나갔다. 

.고압의 청색편암의 상(facies)들을 포함하여, 여러 변성암들의 상들에 대한 온도-압력 도표. (After Yardley, B.W.D., An Introduction to Metamorphic Petrology, Longman Group Ltd, Harlow, England, p. 50, 1989.)


지구의 대륙성 암석들로부터 또 다른 초고압 광물들이 곧이어 발견되었다. 운석 충돌에 의해서 제한적으로 생성되는 것으로 생각되었던 코사이트(coesite, 고압형 이산화규소, 고압석영)가 알프스에서, 그리고 또 다른 고압 맨틀 암석인 에클로자이트(eclogite, 유휘암)가 노르웨이 서부 편마암 지역에서 발견되었다.[8] 코사이트는 그 후 다른 많은 곳들에서도 발견되었다.


매우 높은 압력을 받았다는 증거인 마이크로 다이아몬드(microdiamonds)들이 중앙아시아의 카자흐스탄에서 처음으로 발견되었다.[9] 초고압 광물들과 마찬가지로 마이크로 다이아몬드들도 중국 중부, 남극대륙, 브라질, 유럽, 말리, 그린란드 동부, 중앙아시아, 히말라야산맥과 인도네시아를 포함하는 전 지구의 여러 곳에서 발굴되었다.[10] 오늘날 중국 중부에 있는 다중 노두들은 4,000km 길이의 동서 벨트를 가로지르며 확장되어 있다.[11-13] 바로 최근에는 북미 대륙의 서부 산맥들에서만 유일하게 발견되었던 초고압 광물들이 북부 브리티시 콜롬비아 주(캐나다 서남부의 주)에서도 발견되었다.[14] 고압으로 변성된 암석들이 구조적으로 산맥들과 같은 높은 판구조적 위치에서 흔하게 발견되는 것은 흥미롭다.[15]


이 모든 발견들은 대륙성 암석들이 100km 이상의 깊이로 신속히 밀려내려 갔다가, 빠르게 지표면으로 되돌아왔다는 것을 의미했다. 그러나 대륙성 암석들은 해양성 암석들이나 지구의 맨틀보다 밀도가 가볍기 때문에 쉽게 섭입되지 못한다.


물론 ‘빠르게’라는 말은 동일과정설적 용어 안에서 정의되고 있기 때문에, 일 년에 1.5~3.5cm 정도일 것으로 생각하는 속도이다.[16, 17] 그러나 이런 ‘빠른’ 속도는 방사성동위원소의 연대측정법에 기초해 있다. 이 연대측정 방법은 지구상의 많은 과정들이 매우 느리게 작동했을 것이라는 믿음을 유발한다. 나는 가라앉는 속도와 상승하는 속도가 일 년에 단지 몇 cm에 불과하다는 결과가 실험실에서 입증된 것인지 궁금하다. 한 새로운 결과는 에클로자이트와 같은 어떤 초고압 및 고압 광물들은 약 10년 정도 지속되었던 개별적 유체 흐름 사건들과 함께 20,000년 정도의 짧은 기간의 유체 흐름에 기인하여 저온에서 형성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18, 19] 이것은 동일과정설적 용어로는 놀라울 정도로 빠른 것이었고, 논란이 예상되는 것이었다. 그러나 새로운 결과에도 불구하고, 방사성동위원소 연대측정 방법들과 오랜 지구 연대 가정들은 계속되고 있다.


동일과정설 지질학자들은 데이터들을 설명하기 위해서, 대륙 충돌(continental collisions)이라는 아이디어를 도출해 내었다. 그러나 어떻게 그런 급격한 수직적인 지판들의 대륙적 충돌이 일어날 수 있었는가는 수수께끼로 남아있다.[20] 사실 ‘단서가 없음’은 다음 글에서도 암시되고 있다 :

”그 결과로서, P-T-t 복원으로부터 추론된 열기계적 통찰과 고압 암석들에 대한 구조적 연구는 조산운동 전체 기간 동안에 지각 덩어리들의 이동 궤도와 속도를 재구성하는 데에 가차 없이 실패하도록 만들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지각 판들의 매몰과 상승, 그리고 지구적 이동 속도에 원인이 되는 기본적 과정들에 대한 어떠한 단서도 없다는 것이다.”[20]

이것이 다가 아니다. 초고압 광물들의 분석에 의하면, 어떤 광물들은 300~400km 정도의 깊이로 내려갔다가 올라왔음을 가리키고 있다.[21, 22] 그리고 믿을 수 없다는 새로운 불신의 주기가 뒤따랐다.


오피올라이트(ophiolites, 오래된 대양지각과 상부맨틀로 믿어지는), 청색편암, 초고압 변성 지층들에 근거하여, 섭입(subduction)은 동일과정설의 시간 틀로 약 10억년 전인 신원생대(Neoproterozoic) 시기에 시작되었다고 주장된다.[23] 그러나 이제는 초고압 광물들과 마이크로 다이아몬드들이 고원생대(Paleoproterozoic, 18억년 전으로 주장되는)에서도 발견된다. 이것은 몇몇 연구원들에게 섭입이 그때로 후퇴하여 고원생대부터 시작되었다고 제시하게 하였다.[24]


초고압 광물들이 홍수 모델에서 의미하는 것은 무엇인가?

초고압 광물(UHP minerals)들은 홍수모델에 대하여 몇 가지 흥분되는 가능성들을 제시하고 있다. 그러나 이 광물들을 홍수모델 안으로 어떻게 통합시켜야 할지에 대해서는 신중해야만 한다. 왜냐하면 많은 알려지지 않은 그리고 입증되지 않은 가정들이 있기 때문이다. 초고압 광물들의 형성 과정들을 추론하는 것은 방사성동위원소 연대측정법과 동일과정설적인 오래된 연대라는 가정들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그러나 적어도 어떤 초고압 광물들은 뜨거운 유체와의 반응에 기인하여 형성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또 하나의 생각으로 초고압 광물들은 구조적 과압(tectonic overpressure) 때문에 형성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생각은 구조적 과압의 크기는 너무 작을 것으로 생각되었기 때문에, 동일과정설 과학자들에 의해 거부되었다.[25, 26] 그러나 격변적 판구조 모델(catastrophic plate tectonic model)과 운석충돌 모델(meteorite impact model)에서는, 구조적 과압들은 초고압 광물들을 만들어낼 수도 있을 정도로 컸을 것이다. 결국 코사이트도 또한 운석충돌과 관련되어있다.



Related articles
Towards a Creationist explanation of regional metamorphism


References
1. Green II, H.W., Psychology of a changing paradigm: 40+ years of high-pressure metamorphism, International Geology Review 47:439–456, 2005.
2. Green, ref. 1, p. 439.
3. Green, ref. 1, pp. 440–442.
4. Green, ref. 1, pp. 440–441.
5. Maruyama, S., Liou, J.G. and Terabayashi, M., Blueschists and eclogites of the world and their exhumation, International Geology Review 38:485–594, 1996.
6. Maruyama et al., ref. 5, p. 487.  
7. Green, ref. 1, p. 443.  
8. Green, ref. 1, pp. 444–445.
9. Green, ref. 1, p. 445.
10. Liou, J.G., Ernst, W.G. and Ogasawara, Y., Petrochemical and tectonic processes of UHP/HP terranes I: Preface, International Geology Review 44:765–769, 2002.
11. Yang, J., Xu, Z., Dobrzhinetskaya, L.F., Green II, H.W., Pei, X., Shi, R., Wu, C., Wooden, J.L., Zhang, J., Wan, Y. and Li, H., Discovery of metamorphic diamonds in central china: an indication of a >4000-km-long zone of deep subduction resulting from multiple continental collisions, Terra Nova 15:370–379, 2003.
12.Yang, J., Liu, F., Wu, C., Xu, Z., Shi, R., Chen, S., Deloule, E. and Wooden, J.L., Two ultrahigh-pressure metamorphic events recognized in the central orogenic belt of China: evidence from the U-Pb dating of Coesite-bearing zircons, International Geology Review 47:327–343, 2005.
13. Zhang, J., Meng, F. and Yang, J., A new HP/LT metamorphic terrane in the Northern Altyn Tagh, Western China, International Geology Review 47:371–386, 2005.
14. MacKenzie, J.M., Canil, D., Johnston, S.T., English, J., Mihalynuk, M.G. and Grant, B., First evidence for ultrahigh-pressure garnet peridotite in the North American Cordillera, Geology 33:105–108, 2005.  
15. Platt, J.P., Exhumation of high-pressure rocks: a review of concepts and processes, Terra Nova 5:121, 1993.
16. Rubatto, D. and Hermann, J., Exhumation as fast as subduction? Geology 29:3–6, 2001.
17. Olker, B., Altherr, R. and Paquin, J., Fast exhumation of the ultrahigh-pressure Alpe Arami garnet peridotite (Central Alps, Switzerland): constraints from geospeedometry and thermal modeling, J. Metamorphic Geology 21:395–402, 2003.
18. Camacho, A., Lee, J.K.W., Hensen, B.J. and Braun, J., Short-lived orogenic cycles and the eclogitization of cold crust by spasmodic hot fluids, Nature 435:1191–1196, 2005.
19. Kelley, S., Hot fluids and cold crusts, Nature 435:1171, 2005.
20. Philippot, P. and Arnaud, N., Preface to ‘Exhumation of high-pressure rocks: kinetic, thermal, and mechanical constraints, Tectonophysics 342:vii, 2001.
21. Kerr, R.A., A deeper look beneath tall mountains, Science 284:24, 1999.
22. Green, ref. 1, pp. 448–450.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5392/

출처 - Journal of Creation, 20(1):5–6, April 2006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364

참고 : 3909|593|4318|3672|4074|3702|3172|2761|3698|4283|4276|4017|3964|3913|2505|3621|4308

Tas Walker
2008-08-07

진흙 퇴적 실험은 오랜 지질학적 신념을 뒤엎어버렸다. 

: 이암 퇴적층들의 이전 모든 해석에 대한 근본적인 재평가가 요구된다. 

(Mud experiments overturn long-held geological beliefs

: A call for a radical reappraisal of all previous interpretations of mudstone deposits)


    Science 지(2007. 12. 14)에 게재된 새로운 한 연구는, 일반 통념과는 반대로, 진흙(mud)이 빠르게 흐르는 물에서 어떻게 퇴적될 수 있는지를 상세히 보여주고 있었다.[1] 이 발견은 1세기 이상 동안 지질학자들이 지녀왔던 신념들이 완전히 틀렸으며, ‘이암학(mudstone science)’에서 패러다임의 전환이 일어나고 있다는 신호가 되고 있다.[2] 

특별하게 설계된 실험 장비들을 사용하여, 쉬버(Juergen Schieber) 등은 진흙 크기의 물질들이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빠른 유속 하에서도 퇴적하는 것을 보여주었다. 

.이암(mudstone).  

지구과학자들은 100년 이상 동안이나 진흙이 퇴적되려면, 조용한 물의 상황 하에서 오랜 시간이 걸렸을 것이라고 추정해왔었다. 그 신념에 기초하여 지질학자들은 퇴적 기록에서 이암 퇴적층을 만날 때마다, 그것이 잔잔한 퇴적환경(tranquil deposition environment)에서 형성되었을 것이라고 해석해왔었다. 

오래된 지구 연대를 믿는 과학자들은 노아의 홍수가 실제적 역사적 사건이었다는 생각을 오랫동안 공격해 왔었고, 일 년 정도 계속된 홍수가 오늘날 지상에 노출되어 있는 대부분의 지질학적 퇴적지층들을 설명할 수 있다는 젊은 지구 창조론자들의 주장을 비난해왔었다. 그들의 주된 논거 중의 하나는 이암에 대해 이같이 널리 알려진, 그러나 잘못된 신념과 관련되어서 였다.

예를 들면, 알란 헤이워드(Alan Hayward)는 이러한 목적을 위하여 미국의 헤이몬드 암석층(Haymond rock formation)을 사용한다. 그 지층은 거의 1.6km 정도로 두껍고, 넓은 지역에 걸쳐서  있으며, 30,000 개 이상의 혈암과 사암들이 교대되는 얇은 층(layers)들을 포함하고 있다.[3] 

헤이워드는 진흙의 퇴적에 대하여 전통적인 지질학적 개념이 사실(fact)이라고 가정하고 있었다 :

”혈암(shale)은 치밀하게 다져진 점토(compacted clay)로 되어 있다. 대부분의 독자들이 알고 있는 바와 같이, 점토는 물속에서 오랜 시간에 걸쳐 침전된 극히 미세한 입자들로 구성되어 있다. 사나운 물결은 입자들을 계속 떠다니도록 만들 것이고, 따라서 점토는 잔잔한 물속에서만 오직 가라앉게 될 것이다.”

그리고 그는 전 지구적 대홍수에 대한 성경적 설명을 비난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잘못된 개념을 사용하고 있었다 : 

”대홍수가 어떻게 얇은 모래층들을 만들고, 그것을 넓은 지역 위에 퇴적시켰겠는가? 그리고 얇은 점토층들 모두를 조용한 가운데 침전시켰겠는가? 한 층을 단지 몇 분 안에? 그리고 그 모든 과정을 15,000번이나 반복했겠는가?”

그리고 그는 홍수지질학자들의 과학적 입장을 조롱하였다 :

”일련의 사건들이 모두 일어나게 할 수 있는 명백한 한 가지 방법이 있기는 있다. 그것은 신이 그러한 결과가 일어나도록 전체 지질과정을 기적적으로 지시하고 조절하는 것이다.”   


지질학적 해석들은 수정되어야할 것이다.

다른 말로 하면, 홍수지질학(flood geology)은 진정한 과학이 아니라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초자연적 간섭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설명 불가능해 보이는(그의 견해로) 것들을 설명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2007년 12월에 Science 지에 실린 연구 보고서는 앞에서의 헤이워드의 주장을 완전히 뒤집고 있었다. 진흙이 흐르는 물에서 퇴적될 수 있다는 사실은, 모든 이암층들이 아마도 며칠이나 몇 시간 안에 격변적 퇴적에 의해 형성될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다니엘 원더리(Daniel Wonderly)는 젊은 지구 창조론자들의 저술을 조롱하기 위해서 많은 글들을 써온 또 다른 사람이다. 그는 그의 책의 제목을 다음과 같이 붙여서 젊은 지구 창조론자들이 무식하다고 둘러서 말하고 있었다 : ”지질학적 데이터들을 무시하기: 젊은 지구 창조론자들의 저술들과 비교되는 퇴적지층들”[4]

놀랍게도, 그의 노아 홍수에 대한 비판적인 글들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일치된 충성과 과학계에서 정직하게 헌신하는 미국 크리스천 과학자들의 모임”으로 자신들을 설명하고 있는 ASA(American Scientific Affiliation)라는 단체의 웹사이트에 올라가 있다. 

원더리는 헤이워드와 유사한 노선을 따르고 있다. 그의 책 제 2장에서, 그는 미국 동부의 애팔래치아 산맥의 거대한 두께의 퇴적물들을 언급하면서, 이런 거대한 양의 퇴적물은 아마도 일 년 정도의 성경적 홍수 기간 동안에는 퇴적될 수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5] 너무 많은 퇴적물이 있다는 것이 아니라, 퇴적 속도가 너무 느리다는 것이다.  

그의 주장들은 그가 가정하고 있는 침전율(속도)에 전적으로 기초하고 있는 것이었다. 그것이 진흙의 침전에 관한 가장 최근의 실험이 왜 그렇게 의미가 있는 실험이었는지를 말해주는 이유다. 원더리는 ”대부분의 혈암과 사암층들은 내해의 상당히 깊은 물속에서 퇴적되었고, 퇴적율은 아마도 우리가 대륙붕들에서 인용했던 느린 율보다 더 빠르지 않았다.”라고 말한다.

흥미롭게도 원더리는 그 책에서 과거에 발생했던 사건들을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것은 어떠한 지질학자도 결코 관측한 바 없는 사건들이었다. 그의 전체 논거는 그의 오래된 연대 신념에 기초를 두고 있는 것이다. 그는 다음과 같이 계속하고 있었다 :

”전체 물이 잔잔할 때에도, 하나의 점토 입자가 침전되어 혈암 또는 이암의 퇴적층 일부가 되기 위해서는, 최소한 여러 시간이 요구된다. 부유하고 있는 점토 입자들이 응집된다 하더라도, 응집된 작은 점토 덩어리들은 모래알처럼 치밀하지 않기 때문에 물은 반드시 잔잔하여야 한다.”[6]

원더리는 다음과 같이 결론을 내리고 있었다 :

”단지 1년이라는 기간은 존재하는 수많은 점토층과 이암층들이 조용히 가라앉는데 필요한 충분한 시간이 될 수 없다.”

다시 말하면 ”크리스천들은 성경의 기록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다시 한번 말하면, 2007년 12월 Science 지에 게재된 가장 최근의 연구는 이런 생각들이 완전히 틀린 것이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진흙은 흐르는 물에서 퇴적될 수 있었다.

Science 지의 논문에서 수석 연구원인 쉬버는, 진흙이 흐르는 물로부터 퇴적될 수 있다는 것은 명백하다고 말했다 :

”당신이 해야 할 모든 것은 주변을 둘러보는 일이다. 우리 대학 캠퍼스 내에 있는 지류가 홍수로 범람한 후에, 여러분은 물이 빠져나간 도로 위에 연흔(ripples, 물결무늬)들을 볼 수 있다. 면밀하게 조사해 보면, 이 물결무늬들은 진흙으로 되어 있다. 퇴적지질학자들은 지금까지 오직 모래만 연흔들을 만들어 낼 수 있고, 진흙 입자들은 너무나도 작고 느리게 퇴적되기 때문에 그러한 무늬를 만들 수 없을 것이라고 가정해왔었다”[7]

쉬버는 대학원생인 케빈 타이슨(Kevin Thaisen)과 함께 타원형 육상경기장과 비슷하게 보이는 ‘진흙 도랑(mud flume, 인공수로)’을 설계하고 만들었다. 그들은 진흙탕 물이 계속 일정한 속도로 흐르게 할 수 있는 노(paddles)를 장착한 동력 벨트를 설치했다.

진흙을 만들기 위해, 그들은 천연호수의 진흙들과 함께 아주 미세한 점토, 칼슘 몬모릴로나이트, 고령석을 사용했다. 전통적인 지질학적 지식에 의하면, 활석(talc) 크기의 점토질은 빠르게 움직이는 물에서는 침전하지 않는다. 그러나 잠간 후에 진흙은 도랑의 밑바닥을 따라 이동하고 있었다. 쉬버에 따르면 ”그것들은 누구도 예상할 수 없었던 훨씬 더 빠른 유속에서도 쌓였다.”는 것이다.

쉬버는 유기물질과 진흙은 점착성이 있고 가끔 함께 발견되기 때문에, 원유와 가스를 채굴하는 석유회사들에 의해서 그의 연구가 응용될 수 있다고 제안한다. 연장해서 그의 연구는 석탄광상(coal deposits)이 형성되는 방법과도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탄층(coal beds)은 자주 혈암과 이암이 서로 교대로 나타난다. 따라서 늪지에서 석탄이 형성되었다는 전통적인 동일과정설적 해석은 이 발견에 의해서 뒤집혀진 또 하나의 잘못된 신념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맥쿼커(Macquaker)와 보악스(Bohacs)는 이 연구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말한다. 즉 ”그 결과는 이전에 정지된 물속에서 연속적으로 침전되었다고 해석되었던 모든 이암들에 대한 완전한 재평가를 요구하고 있다. 이암들은 과거의 기후, 대양의 조건, 그리고 궤도의 편차들을 추정하는 데에 널리 사용되어 왔었다.”[8] 지질학적 기록(퇴적 지층)의 약 2/3를 구성하고 있는 퇴적암인 이암(mudstone)의 퇴적에 대해 그동안 잘못 해석해 왔다면, 도대체 얼마나 많은 지질학적 해석들을 폐기해버려야 하는가?


젊은 지구 창조론자들은 수십 년 동안 과거 지질학적 사건들에 대한 전통적인 해석들에 대해 이의를 제기해오고 있었다. 반-성경적 신념 체계인 동일과정설의 권위와 압박은 언제나 대안적 해석에 대한 공개적 자유 토론을 차단해왔다. 진흙과 물에 대한 이런 새로운 실험 결과가 그 압박을 느슨하게 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인지 기대해 보자.

 


Related articles
Geology and the young earth


Further reading
Geology Questions and Answers
       

References
1. Schieber, J., Southard, J. and Thaisen, K., Accretion of mudstone beds from migrating floccule ripples, Science 318(5857):1760–1763, 2007.
2. Macquaker, J.H.S. and and Bohacs, K.M., On the accumulation of mud, Science 318(5857):1734–1735, 2007.
3. Hayward, A., Creation and Evolution: The Facts and Fallacies, Triangle, London, pp. 123–125, 1985.
4. Wonderly, D.E., Neglect of Geologic Data: Sedimentary Strata Compared with Young-Earth Creationist Writings, Interdisciplinary Biblical Research Institute, Hatfield, PA, 1987.
5. Wonderly, ref. 4, pp. 39–40.
6. Wonderly, ref. 4, p. 41.
7. As waters clear, scientists seek to end a muddy debate, Physorg.com, 13 December 2007.
8. Macquaker and Bohacs, ref. 2. p. 1735.

 

 

*참조 : Experiments on stratification of heterogeneous sand mixtures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775

Hardgrounds and the Flood: the need for a re-evaluation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20_3/j20_3_104-110.pdf

Peperite: more evidence of large-scale watery catastrophe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929

Loess problems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21_2/j21_2_16-19.pdf

Mudstones Make Ripples (06/08/2009, Headlines)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906.htm#20090608b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5532/

출처 - Creation on the web, 2008. 1. 9.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363

참고 : 4132|3044|915|884|2674|2662|2663|2375|2253|2258|2218|937|2511|3596|2285|892|612|1524|1462|1192|562|4305|4211|4052|4303|4298|3773|3701|4332|3948


Tas Walker
2008-08-05

북아일랜드 자이언트 코즈웨이에 있는 현무암층간 층 

: 그것은 표토층이 아니다. 

(The Interbasaltic Bed at Giant‘s Causeway, NI It’s not soil layers)


     북아일랜드의 코즈웨이(Causeway) 절벽에서 하나의 두드러진 모습은 한 주황색의 층상(an orange bed)이다. 이것은 가파른 현무암 표면에 현저한 하나의 띠(band)를 형성하고 있다. 이 층상은 자연적인 벤치를 만들었고, 절벽에 난 길은 만 주변으로 이것을 따라 나있다. 그 지층은 두께가 10~12m이고, 부드럽고, 부서지기 쉬운, 붉고 갈색의 물질로 구성되어 있다. 전문적인 용어로 그것은 현무암층간 층(Interbasaltic Bed)이라고 불려진다. 즉 현무암들 사이에 끼어 있는 층상이다.[1, 2]

.주황색의 현무암층간 층이 북 아일랜드의 코즈웨이(Causeway) 절벽 주위에 뛰어난 경관을 형성한다.


.현무암층간 층의 확대 사진에 의하면, 그것은 토양(soil)이 아닌, 단지 변질된 부서지기 쉬운 지평층임을 보여준다. 


표준 지질학 이야기에 의하면, 현무암층간 층은 상상할 수 없을 만큼의 오랜 기간 동안에 풍화작용에 의해 형성된 두꺼운 표토라는 것이다. 예를 들면 자이언트 코즈웨이 방문객 센터의 웹 사이트는 그 층에 대해서, 2백만년 동안의 따뜻하고 다습한 기후가 아래쪽 현무암을 풍화시켜 ‘홍토(Laterite)’라고 부르는 진한 붉은 색의 암석을 형성하였다고 말하고 있다.[3] 

그러나 그런 표토는 오늘 날 영국에서 형성되는 어떤 것과도 같지 않다. 그래서 지질학자들은 과거에는 기후가 적도 상의 아프리카와 같이 따뜻하고 다습하였었다고 제안하였다. 그들은 아래쪽 현무암의 노출된 상부는 아마도 2백만 년 동안 싱싱한 초목들을 자라게 했던 두꺼운 표토로 풍화되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후에 다음 용암이 분출되었고, 그 흐름이 표토층을 뒤덮었다는 것이었다.[4]. 그러나 이러한 생각에는 많은 문제점들이 있다 :

▶ 그 층상은 표토 지평층(soil horizons, 즉 유기성 지평층 혹은 점토 지평층)을 포함하고 있지 않다

▶ 아일랜드는 지금이나 코즈웨이가 형성될 때도 위도 상으로 열대지방이 아니다.

▶ 과거에 식물 뿌리들이 푸석푸석한 물질 안에서 자랐다는 증거가 없다.

▶ 그 부드러운 층상은 초목으로서 그 장소로 밀려들어왔던 갈탄(lignite)을 포함하고 있다.[5]

▶ 장기간의 풍화작용은 그렇게 균일한 두께의 표토 층상을 만들어내지 못했을 것이다.

▶ 층상 자체가 자이언트의 코즈웨이 근처에서 하향 경사를 만든 곳에, 고대 수로의 증거가 있어야만 하는데, 없다.

▶ 2백만년 동안, 열대성 풍화작용이 수백 m 두께의 물질들을 제거했을 것이나, 하부 현무암에는 거의 나타나지 않고 있다.

▶ 풍화된 토양 물질과 현무암 사이의 경계는 그다지 두껍지 않다. 그러나 장기간의 풍화작용은 절리들을 아래로 깊이 파고, 그리고 암석 속으로 깊이 침투했을 것이다.

▶ 풍화작용은 지형을 깎아내어 계곡들과 협곡들을 만들었을 것이다. 그러나 하부 현무암층의 표면은 아직도 비교적 매끄럽다.

▶ 불에 탄 표토나 탄화된 초목이 없다. 만약 코즈웨이 용암이 고대 지표 토양층을 뚫고 분출했다면, 그것은 아래에 있는 표토층 꼭대기를 태웠을 것이다. 

그 층상은 오랜 기간을 나타내는 것이 아니라, 급격한 매몰과 열로 인한 활발한 화학적 변질작용을 나타낸다. 그것이 성경의 대홍수 틀 안에서 해석 된다면, 현무암층간 층은 멋지게 적합된다. 

성경적 지질학 모델 안에서의 자이언트 코즈웨이의 형성 시기



References
1. Wilson, H.E., Regional Geology of Northern Ireland, Geological Survey of Northern Ireland, Belfast, pp. 63–64, plate 9B, 1972.
2. Lyle, P., A Geological Excursion Guide to The Causeway Coast, W&G Baird, Antrim, Northern Ireland, pp. 24-5, 1998.
3. Giant's Causeway Visitors’ Centre, Geology, accessed 6 May 2008.
4. Explore The Giant's Causeway, The National Trust, Saintfield, Northern Ireland, p. 6, 2002.
5. The lignite deposits do not represent a soil horizon. In soil, the decomposed organic material is finely dispersed.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biblicalgeology.net/content/view/95/9/

출처 - Tas Walker Biblical Geology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361

참고 : 2922|3735|2662|2663|3657|2231|3621|2168

Michael J. Oard
2008-07-08

방산충처트에 대한 동일과정설적 미스터리 

(The uniformitarian mystery of radiolarian chert)


     내가 지질학(geology)에 대하여 배우면 배울수록, 현재 일어나고 있는 과정들은 과거에 퇴적되었던 퇴적암들에 대해 설명해주지 못한다는 것을 더욱 자주 발견하게 된다. 암석들의 과거 역사를 설명하는데 있어서 오늘날 관찰되는 지질학적 과정들만 사용되어야 한다는 개념이 동일과정설(uniformitarianism)이라는 지질학 학설이다. 이것은 ”현재는 과거를 아는 열쇠이다(The present is the key to the past)”라는 슬로건으로 자주 요약된다.


실제로 모든 지질학적 데이터들은 완고하게 견지해온 이 학설에 근거해서 해석되어 왔다. 마치 단 한 편의 글이 세상을 바꾼 것처럼, 이 학설은 성경에 기록된 전 지구적 대홍수에 대한 가능성을 완전히 제거해 버렸다. 그러나 최근에 이 학설은 미졸라 호수의 홍수(Lake Missoula flood)와[1] 공룡들을 멸절시켰다고 추정하는 소행성 충돌[2] 등과 같은 간혹적인 격변들을 허용하는 쪽으로 수정되어왔음이 사실이다. 그러나 근본적으로 동일과정설은 현대 지질학의 주류로서 변함없이 자리잡고 있다.


고대와 현대의 사암들

그러나 지층 암석들에 대한 연구에 의하면, 동일과정설은 빈약하게 만들어진 원리이고, 가끔씩 전혀 타당하지 않음이 드러난다. 예를 들면, 지구 퇴적암의 약 20%를 차지하고 있는 사암(sandstones)들은 현대의 모래 퇴적층과는 일관되게 다르다.[3] 일례로 순수한 규암(pure quartzites, orthoquartzites)은 오래된 퇴적 기록에서는 흔하지만, 오늘날에는 전혀 형성되고 있지 않은 것 같다.[4] 규암은 변성된 사암이다.

더군다나, 고대의 사암들은 매우 커다란 판(sheets)들을 형성하며 퇴적되어 있지만, 오늘날의 모래는 일반적으로 선형(linear)으로 퇴적된다.

”오늘날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형태의 모래 퇴적은 선형적이지만(해변이나 강들), 과거 모래들은 대부분은 광범위한 지역에 걸쳐서 평탄하게 층을 이루며 퇴적되었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5]

그 증거는 전 지구적 대홍수(global Flood)와 일치하며, 전 지구적 홍수 시 모래들이 넓은 지역에 걸쳐 판상으로 퇴적될 것이 예상된다.


방산충처트

동일과정설을 부인하는 또 다른 암석 형태는 방산충처트(radiolarian chert, radiolarite)이다. 처트(chert or flint, 규질암)란 사암의 주된 화학성분인 실리카(SiO2, 이산화규소, 규사)로 거의 대부분 구성되어 있는 화학적 퇴적암을 말한다. 그것은 오팔(opal), 옥수(chalcedony), 미정질 석영(microcrystalline quartz)과 같은 실리카(silica)의 하나 또는 여러 형태로 이루어져 있다. 방산충(radiolaria)들은 오늘날 대양에서 살고 있는 미세한 단세포의 동물성 플랑크톤이다.[6] 그들의 골격은 이산화규소로 구성되어 있다. 처트에 방산충들이 포함되어지면, 그것은 방산충처트라고 불려진다. 처트 안에 들어 있는 규산질 화석들의 수는 꽤 다양하다. 방산충처트에 대한 최근의 연구에 의하면, 현재는 과거를 아는 열쇠가 아님을 증거하고 있다.[7] 


<처트 속의 방산충 화석>

보다 엄밀히 말하면, 오늘날 대양에 녹아있는 실리카의 농도는 현저히 낮다.[8] 그러므로 층상처트(bedded chert)는 오늘날에는 형성되지 않는다. 페티존(Pettijohn)는 다음과 같이 쓰고 있었다 :

”오늘날 이러한 성질의 퇴적이 없고, 지화학적으로 개방된 해수에서 실리카 침전물들이 만들어질 수 없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어떤 연구자들은 처트 문제에 대한 답을 얻기 위해서 다른 것을 모색하고 있다.”[9]

또한 래키(Racki)와 코디(Cordey)도 다음과 같이 인정했다 :

”오늘날에는 층상처트들과 유사한 그 어떠한 것도 알려진 것이 없다... 앞에서 논의했던 것처럼, 광범위하게 펼쳐져 있는 만연한 방산충들과 특별한 방산충 퇴적을 이해하는 데에는 현재가 아닌 과거가 열쇠가 되고 있다...”[10]

그러나 퇴적암 속에 있는 처트는 두껍고, 광범위하게 존재하고 있다. 예를 들어 보르네오에는 100m 두께의 처트 층은 약 40,000km² 넓이로 뒤덮여있다. 더구나 처트는 석회암 내에서 단괴나 불규칙한 렌즈들 모양으로 흔히 발견된다. 또한 그런 처트 단괴나 렌즈들은 오늘날 그 어느 곳에서도 형성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현재는 과거를 아는 열쇠”가 아니라, 아마도 ”과거가 과거를 아는 열쇠”인 것으로 보인다.[7] 다시 말하면, 동일과정설 지질학자들은 처트와 방산충처트의 기원에 대하여 오로지 과거에서 그 답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처트의 기원에 관한 이런 문제들은 동일과정설 원리의 정당성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이다.

래키와 코디는[7] 방산충처트에 대한 경쟁하는 가설들을 재검토하고 나서, 이들 모두가 결함들을 가지고 있다고 결론 내렸다. 명백하게, 방산충처트들이 규질연니(siliceous oozes)의 고결(consolidation)에 의해서 형성되었다는 가설은 인기가 없다. 오늘날 규질연니는 방산충과 규조류(diatoms)들의 잔해가 가라앉는 지역의 해저(sea floor)에서 형성된다.   


또한 현재의 과정들은 다른 많은 대양 현상들을 설명하지 못한다. 래키와 코디는 방산충처트들에 대한 그들의 생각을 대양의 다른 현상들에 외삽하였다 :

”.... 대양에 관한 지사학의 대부분은 현재에 기초하여 이해될 수 없다... ”과거가 과거를 아는 열쇠이다” 라고 바꿔 말할 수 있는 고대의 분류학적 동일과정설(ancient taxonomic uniformitarianism. sensu Dodd and Stanton, 1990)이 더욱 유용한 고생태학적 접근으로 보인다.”[11]

창조론자들인 우리는 동일과정설은 단지 하나의 철학적 가설일 뿐이고[12], 지층 암석들은 그 이론으로 쉽게 설명되지 않는다는 것을 항상 기억하고 있어야만 할 것이다.


대안적 설명인 대홍수

층상처트와 방산충처트의 기원에 대하여, 래키와 코디[7]와 페티존[3]이 말한 몇몇 평가들은 창세기 대홍수 동안에 격변적으로 형성되었다는 대안적 가설에 대한 기초를 제공했다. 페티존은[13] 많은 과학자들이 층상처트(bedded chert)가 실리카로 과포화된 물(silica-supersaturated water)에서 직접 침강되었고, 처트에 들어있는 방산충들은 부수적(incidental)이었다고 믿고 있는 것에 주목했다. 더구나 래키와 코디는[14] 화산 폭발과 열수 과정들이 물의 실리카 함량을 급격히 증가시킬 수도 있었다고 제안한다. 열수(hydrothermal water)에서의 실리카 농축은 주위의 바닷물 보다 천 배 이상 될 수 있다.


그래서 화산성/열수 과정들이 바닷물에 엄청난 양의 뜨겁고 실리카가 풍부한 유체를 더하는 홍수 시나리오가 그려질 수 있게 되었다. 추가되어진 실리카들은 실리카가 풍부한 물에 살아있는 방산충들이 떠다니게 함으로서, 간혹 거대한 방산충의 폭발적 증식을 야기하였을 것이다.

물의 온도와 화학적 성질의 변화는 때때로 방산충 유기물들을 함유한 침전물들이 국소적 혹은 지역적 규모로 실리카들의 신속한 침전을 강요하였을 것이다. 대홍수 기간에 그와 같은 화학적 침강(chemical precipitation)은 창조과학자들의 가치있는 연구 영역이 될 것이다.

 


Acknowledgments
I thank John Reed and Peter Klevberg for helpful suggestions on this manuscript.


Related articles
Can Flood geology explain thick chalk beds?


Further reading
Geology Questions and Answers
Biblical geology


References
1. Oard, M.J., Only one ‘Lake Missoula’ flood, Journal of Creation 14(2):14–17, 2000.
2. Oard, M.J., The extinction of the dinosaurs, Journal of Creation 11(2):137–154, 1997.
3. Pettijohn, F.J., Sedimentary Rocks, 3rd Edition, Harper and Row, New York, 1975.  
4. Pettijohn, Ref. 3, pp. 197–198.
5. Pettijohn, Ref. 3, p. 196.
6. Brasier, M.D., Microfossils, George Allen &Unwin, London, pp. 81–89, 1980.
7. Racki, B. and Cordey, F., Radiolarian palaeoecology and radiolarites: is the present the key to the past? Earth-Science Reviews 52:83–120, 2000.
8. Racki and Cordey, Ref. 7, p. 87.
9. Pettijohn, Ref. 3, p. 404.
10. Racki and Cordey, Ref. 7, pp. 91, 111.
11. Racki and Cordey, Ref. 7, pp 108, 111.
12. Reed, J.K., Natural History and the Christian Worldview, Creation Research Society Monograph 11, Creation Research Society, St. Joseph, 2001.
13. Pettijohn, Ref. 3, pp. 404–405.
14. Racki and Cordey, Ref. 7, p. 97.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5594/

출처 - Creation 16(2):8–10, August 2002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332

참고 : 3948|1192|1292|925|549|552|944|943|4132|4171|2218|1491|3285|2035|2662|2663|3946|3894|3272

Headlines
2008-02-01

생명체가 연대측정 방법에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 탄산칼슘의 침전율과 석회 동굴 연대의 오류 

(Life Influences Dating Method)


      탄산칼슘(calcium carbonate)의 침전율은 미생물(microbes)이 존재한다면 두 배 이상이 될 수 있다고 PhysOrg(2008. 1. 22)에서 한 기사는 말한다. 옐로스톤(Yellowstone) 국립공원에서 온천 퇴적(hot spring deposits)을 연구하던 과학자들은 ”생명체와 환경의 지질학적 기록에 관한 놀라운 발견”을 하였다는 것이다. ”그들의 발견은 어떤 퇴적암들에 대한 연대평가 방법과 다른 행성에서 생명체의 증거를 탐사하는 방법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그 기사는 덧붙이고 있었다. (또한 2008. 1. 25. ScienceDaily을 보라).


”우리는 미생물들이 탄산칼슘의 침전율을 변화시키고, 그 침전율은 탄산칼슘 결정들의 화학(chemistry)과 형태(shape)를 조절한다는 것을 발견했다”라고 일리노이 대학의 지질학 및 분자세포생물학 교수인 브루스 포크(Bruce Fouke)는 말했다. 포크와 그의 동료들이 보고한 그 논문은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Bulletin 에 게재되었다.


옐로스톤(Yellowstone) 국립공원 매머드 온천(Mammoth Hot Springs)에 석회 테라스(travertine terraces, Angel Terrace)는 매일 수 밀리미터씩 자라난다. 이곳은 매우 높은 침전율과 풍부한 미생물 때문에 자연적인 실험실로서는 이상적인 곳이다. 침전은 미생물들이 존재할 때, 2 배 이상이 될 수 있다고 그 기사는 말했다. 탄산칼슘은 암석 기록에서 가장 풍부한 광물이며, 생물체들에 대한 가장 큰 기록자이다. ”탄산칼슘은 퇴적되면서 그곳에 있었던 동물, 식물, 환경, 박테리아들의 화학적 지문을 남기는 것이다” 포크는 말했다. 포크의 연구팀은 온천 환경에 대한 물리적, 화학적, 생물학적 측면들을 정량화하는 데에 10년을 소비해왔다.


그 과학자들은 생명체의 존재에 관한 추론이 퇴적율에 대한 연구로부터 이루어질 수 있다고 믿고 있었다. ”그러나 비생물학적으로 침전된 탄산칼슘으로부터 생물학적으로 침전된 탄산칼슘을 분리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생명체에 관한 추론은 또한 퇴적율(rate of deposition)에 관한 독립적인 지식들을 필요로 할 것이다. 그들은 이러한 사실이 그동안 연구되었던 암석들의 환경적 생태학적 상황에 기초가 되고 있던 화학적 사실들을 괴롭힐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었다.



여기서의 중요한 관측 사실은 가장 흔한 퇴적암에 대해 이전에 신뢰하고 있던 가정(assumptions)이 다른 요인의 개입 시에 잘못되었음이 입증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면 아직까지는 의심되지 않고 있는 여러 다른 가정들도 미래에는 잘못되었음이 입증될 수도 있지 않겠는가? 탄산칼슘에 대한 침전율이 잘못되었다면, 이것은 석회동굴의 형성 연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지 않겠는가? 그렇다면 그들은 몇 년 안에 교과서들을 수정할 것인가? 생명체가 발견되지 않은 외계 행성에서 침전율로부터 생명체의 존재를 추론하는 것이 정당한 방법일 수 있을까? 거기에 침전율에 영향을 미치는 알려지지 않은 다른 요인들이 있을 수도 있지 않겠는가? 지질학자들은 그동안 전파시켰던 잘못된 지식들에 대해서는 사과할 것인가?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1.htm#20080122b

출처 - CEH, 2008. 1. 22.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171

참고 : 4132|3044|2218|1491|2383|2386|2390|2093|545|2375|1810|913|265|2333|2147|944|943|756|2521|2429|2402|2354|2131|1920|3987|1476|2518|3003|457|1874

Headlines
2008-01-17

라에톨리 발자국은 빠르게 침식되고 있는 중이다. 

: 370만 년 된 발자국이 30년 만에 사라질 위기?

(Laetoli Prints Eroding Fast)



     30년 만에 침식되어 사라지려고 하는 발자국들이 370만 년 된 것이라고 말해질 수 있을까? News&Nature 지(2008. 1. 9)는 루시(Lucy)의 발자국들로 말해지는 유명한 라에톨리 발자국(Laetoli footprints)들이 풍화, 침식, 식물, 소, 사람들에 의해서 파괴될 위험에 놓여있다고 보도하였다.  

탄자니아의 응고롱고로(Ngorongoro) 국립공원에서 자동차로 여러 시간을 달려야만 도착할 수 있는 곳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1995년에 설치된 보호막으로 덮여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발자국들은 곧 사라지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한 지역 관리자는 그 장소에 박물관을 세우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중이다. 박물관은 그 발자국들을 보호할 뿐만이 아니라, 여행객들에게 인류 진화에 관한 흥미를 가지게 할 것이라는 것이다.      

라에톨리 발자국에 관해서는 01/10/2007을 클릭하여 더 많은 정보를 읽어보라.


수백만 년 동안 보존되어 오던 발자국이, 이제 겨우 30년 만에 사라질 위험에 처했다고? 뭔가 이상하지 않은가? 진화론자들의 이야기를 조금만 생각해 보라!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1.htm#20080113b

출처 - CEH, 2008. 1. 13.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144

참고 : 2769|3419|1457|577|576|1207|3643|4007|3127|2206|738|476|2680|461|187|1433|1145|489|478|1682|469|2017|557|1554|2750|4313

AiG News
2008-01-04

빠른 물 흐름에서 퇴적된 진흙 

: 이암 형성에 관한 동일과정설적 설명은 틀렸다. 

(As Waters Clear, Scientists Seek to End a Muddy Debate)


     MIT와 인디애나 대학 지질학자들의 연구에 의하면, 지질기록에서 보여지는 퇴적지층들의 형성 과정에 대해 오랫동안 가지고 있던 견해는 틀렸다는 것이다.


Science 지(2007. 12. 14)에 게재된 한 연구에 의하면[1], 진흙(mud)은 단지 평온한 상태의 물에서만 퇴적된다는 지질학자들의 오래된 견해는 잘못되었다는 것이다. 대신에 ”진흙은 빠르게 움직이는 물 흐름에서도 퇴적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PhysOrg, 2007. 12. 13. 인공수로 사진 게재).


인디애나 대학의 지질학자이며, 연구팀의 리더인 쉬버(Juergen Schieber)는 그 연구의 고생물학적 의미를 설명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암(mudstones)들은 지질기록의 퇴적암들 중 2/3를 차지하고 있다. 매우 확실한 것 중 하나는, 우리의 발견은 지질학자들과 고생물학자들이 지구의 과거를 재구성하는 방법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것이다.” 쉬버는 계속 말하였다. ”지질학자들은 과거에 이암은 ”조용한 물에서의 퇴적(quiet water deposits)”을 가리키는 것으로 잘못 해석해 왔었다.” 그러면서 그는 어떻게 이암이 혼탁류(turbid water)에서도 형성될 수 있는지에 관한 하나의 예로서 대학 캠퍼스에 있는 홍수 후 진흙 연흔(mud ripples)을 인용하고 있었다. 연구팀은 자연적인 흐름 하에서의 진흙 퇴적을 시뮬레이션 해보기 위해서 '진흙 인공수로(mud flume)'를 설계하였고, 조절된 상황 하에서 그 결과들을 재현해 보았다.


쉬버의 연구팀은 실험을 위하여 기존의 견해대로 빠르게 흐르는 물에서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여겨지는 미세한 점토들(calcium montmorillonite과 kaolinite)을 선택하였다. 그러나 진흙 수로 실험에서 미세한 점토나 자연호수 점토 둘 다 지질학자들이 지금까지 예상했었던 것보다 훨씬 높은 속도로 진흙층들이 퇴적되는 것을 보여주었다.


언론보도가 요약했던 것처럼, 학생들이 지구의 나이(그리고 지질기록과 화석기록)에 대해서 가장 흥미로워하는 것은, 이 연구가 이암의 퇴적, 침식, 재퇴적에 관한 이전의 견해를 뒤집는 데에 얼마나 잠재력을 가질 수 있을까 하는 것이었다 : 

”쉬버와 그의 동료들은 진흙들이 빠르게 흐르는 물에서도 퇴적될 수 있음을 주장했었다. 쉬버는 퇴적학적 지질기록에서 분명한 기이한 모습들을 주목한 후 그 가능성을 가정했었다. 이 발견은 그것에 대한 입증처럼 느껴진다. 쉬버는 말했다.”

”많은 고대의 이암들에서, 당신은 진흙의 퇴적뿐만이 아니라, 침식과 빠른 재퇴적들을 모든 곳에서 볼 수 있다” 쉬버는 말했다. ”침식된 모습은 물들이 대부분의 시간 동안 안정적이고 고요했다는 개념과 대립하고 있다. 우리는 더 나은 설명을 필요로 했다.”

이것은 동일과정설적 견해, 즉 적은 물이 오랜 세월에 걸쳐서 만들었다는 견해가 잘못되었다는 또 하나의 예가 되고 있는 것이다. 다시 말해, 지질학적 지형들은 단 기간에 엄청난 양의 격변적 물 흐름에 의해서 형성되었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다시 한번 기존의 동일과정설적 지질학 모델은 매우 의심스러운 것임을 이 연구는 보여주고 있다.


[1] Schieber, Southard and Thaisen, ”Accretion of Mudstone Beds from Migrating Floccule Ripples,” Science, 14 December 2007: Vol. 318. no. 5857, pp. 1760-1763, DOI: 10.1126/science.1147001.


*참조 : 이 연구에 대한 더 상세한 분석 내용은 아래의 글을 보라.
Geology Sinks in the Mud (CEH, 2007. 12. 14)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712.htm#20071214a

Mudstones Make Ripples (CEH, 2009. 6. 8)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906.htm#20090608b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07/12/22/news-to-note-12222007

출처 - AiG News, 2007. 12. 22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132

참고 : 3044|2218|915|716|2094|274|2104|2050|1493|1464|1192|2168|2116|512|1491|557|3119|3111|1682|2107|3079|3081|3086|3347|3346|3272|3305|3621|3657|3701|3773|3725|3770|3772|3813|3845|2179|3766|3300|269|2754|568|299|1536|302|3730|2383|2386|2390|2093|545|2375|1810|1877|2243|2247|2777|755|1906|3671|3596|2844|2674|2511|937|932|284|892|283|282|685|573|2355|2285|2201|2662|2663|2253|925|926|927|928|549|552|2212|2214|913|1916|3172|3734|2471|2441|278|279|634|64|929|2069|3377|2224|2226|3948|1484|2191|2193|562

Headlines
2007-10-06

특별한 보존 : 그것이 수억년 동안 지속될 수 있었을까? 

: 원시고원, 부드러운 몸체 화석, 해파리 

(Exceptional Preservation : Can It Last Hundreds of Millions of Years?)


      4억6천만년 동안 무슨 일들이 일어날 수 있었을까? 표준 지질학적 시간틀(standard geological timescale)에 의하면 많은 일들이 일어났다. 거의 모든 지질학자들이 받아들이고 있는 지질주상도와 생물학적 진화 시간표에 의하면, 모든 대륙들은 2억6천만년 전에는 함께 있었고, 2억년 전에 분리되기 시작하여, 지금의 대륙들은 1억년 전에 나뉘어지게 되었다. 지질연대 도표 상에서, 현대 포유동물들과 조류들의 대부분은 지난 4천만년 동안에 진화되었고, 7백만년 전에 원숭이와 사람의 조상이 나타나 오늘날의 사람이 출현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지구는 장구한 지질시대 동안 동적인 장소(a dynamic place)였다고 그들은 말한다. 그런데 거의 5억년 전으로 평가되는 땅들과 생물 잔해들의 섬세한 모습들이, 6천5백만년 전과 2억5100만년 전의 전 행성적 멸종 사건을 포함하여 전 지구적 움직임과 재배치 속에서 어떻게 남아있을 수 있었을까? 지질학자들의 말이 사실이라면, 그것들은 엄청난 변화 속에서도 남아있었다는 것이다. 이 달에 미국 지질협회 저널인 Geology 지에(October 2007) 보고된 세 경우의 특별한 보존들을 숙고해 보라.   


1. 원시 고원 (Pristine plateau, 쥐라기, 1억5천만년) : 졸리벳(Jolivet) 등은 ”융기된, 평탄하고, 오래된, 그러나 아직도 침식 표면을 보존하고 있는” 몽고 고원의 정상부(Mongolian summits)들을 조사하고, 그 사실을 Geology 지에 보고하였다.[1] 정상부는 4,000m 높이로 융기된 커다란 준평원(peneplain)으로서, 이 지층들을 중생대 쥐라기에 형성된 것으로서 평가되었다. 그러나 최근까지 뚜렷한 침식 현상을 보이지 않고 있었다. ”1억5천만년 동안 그들이 보존되었다는 것은 마지막 변형(5±3백만년 전)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더 이상의 판구조 운동(tectonic movements)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그들은 주장했다. ”또한 매우 낮은 침식율(erosion rates)은 수백만년 이상 매우 건조한 기후가 유지되었음을 가리킨다” 이 이야기를 믿으려면, 몽고의 이 한 장소는 대륙 이동들, 빙하기들, 공룡시대 이후의 열대 기간들과 많은 홍수들로부터 제외됐다는 것을 믿어야 한다. 지구의 나머지 부분들은 엄청난 지각변동, 기후변동, 생물들의 진화가 진행되었다고 하면서, ”이들의 보존은 대체적으로 건조한 기후와 적어도 1억5천만년 동안 정지된 판구조 운동에 의해서 이루어지게 되었다”는 것이다.        


2. 캐나다의 부드러운 몸체 화석들(soft-bodied fossils, 실루리아기, 4억2천5백만년) : 온타리오의 로얄 대학(Royal University of Ontario) 연구팀은 실루리아기 지층에서 ”특별하게 보존된 부드러운 몸체 생물군(exceptionally preserved soft-bodied biotas)”의 발견을 Geology 지에 같은 이슈로 보고했다.[2] 이것은 이례적으로 매우 풍부한 화석들과 완전한 모습의 화석들을 가지고 있는 퇴적층(lagerstatten)의 한 예로서(ICR article by Bill Hoesch, Aug 2007을 보라), 이제까지 발견된 것 중에서 가장 완전한 실루리아기 생물군의 표본들을 제공하고 있다. 그들은 캐나다 온타리오(Ontario)의 브루스 반도(Bruce Peninsula)에 있는 3 곳의 위치들을 기술하고 있었다. 여기에서 ”연부 조직(soft tissues)들은 인산칼슘(calcium phosphate)과 탄소막(carbon films)으로 보존되어 있었는데, 탄소막은 초기 속성작용에 의한 황화(diagenetic sulfurization)에 의해서 안정화되었을 것이다”라고 그들은 보고하였다. ”또한 생물군에 탈석회화(decalcified) 된 토착성 패류 바다 생물군(autochthonous shelly marine fauna)과 생물흔적 화석(trace fossils)들을 포함하고 있다는 것은 중요하다”. 그 퇴적층은 ”연결되어 있는 코노돈트 골격(articulated conodont skeletons)과 이갑류(heterostracan fish, 갑주어), 부드러운 몸체부분을 가지고 있는 환형동물(annelids)과 절지동물(arthropods), 그리고 다양한 바다 식물상(marine flora)들을 포함하여 분류학적으로 그리고 화석생성학적으로 다양한 생물군들을 포함하고 있었다”. 정상적인 경우 연부조직들은 연결되어 있지 않고 부패되어서 해체된다. 그러나 이들 세 장소들에서는 매우 뛰어난 상태로 보존되어있었고, 심지어 코노돈트 달팽이 화석은 완전한 눈을 가지고 있었다.


3. 매니토바의 해파리들 (오르도비스기, 4억6천만년) : Geology 지의 같은 이슈에서[3], 캐나다 매니토바 박물관(Manitoba Museum)의 고생물학자들은 ”광익류(eurypterids, 멸종한 바다전갈류), 검미류(xiphosurids), 확인되지 않은 커다란 튜브(tubes)들”을 포함하여 특별하게 보존된 부드러운 몸체 화석(soft-bodied fossils)들에 대해 기술하고 있었다. 이들 장소 중 하나는 이제까지 발견된 것 중에서 가장 최상으로 보존된 해파리(jellyfish)를 포함하고 있었다. ”오르도비스기의 부드러운 몸체 화석은 전 세계적으로 매우 희소하다”고 저자들은 말했다. 해파리는 이 장소와 같은 해안가에서 정상적으로는 매우 빠르게 부패되어지기 때문에, ”그 장소들에서 화석과 지층은 무산소 그리고/또는 과염분(hypersaline) 상황 하에 매우 빠르게 매몰되었음을 가리키고 있다”고 그들은 결론내리고 있었다.

마지막 두 논문의 저자들은 세계의 다른 곳에 있는 비슷한 잘 알려진 대량매몰 지역들을 언급하고 있었다. 어찌됐든 그들의 생각에 의하면, 이 장소들은 (융기와 급격한 매몰이 일어난 후) 세계의 다른 지역들에서 일어난 대륙들의 충돌과 융기, 몇 차례의 빙하기, 소행성들의 충돌들과 수차례의 전 지구적 격변들 속에서도 수억년 동안 평화롭고 조용한 상태로 유지되어 왔다는 것이다.


[1] Jolivet et al, 'Mongolian summits: An uplifted, flat, old but still preserved erosion surface,” Geology, Volume 35, Issue 10 (October 2007), pp. 871-74.
[2] von Bitter, Purnell, Tetrault and Stott, 'Eramosa Lagerst?te—Exceptionally preserved soft-bodied biotas with shallow-marine shelly and bioturbating organisms (Silurian, Ontario, Canada),” Geology, Volume 35, Issue 10 (October 2007), pp. 879-82.
[3] Young et al, 'Exceptionally preserved Late Ordovician biotas from Manitoba, Canada,” Geology, Volume 35, Issue 10 (October 2007), pp. 883-86.



독립적으로 그리고 비판적으로 생각해보라. 만약 당신이 학교 수업에서 세뇌된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시간 틀에서 벗어나, 이러한 사실들을 발견했다면, 당신이 결론지을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위키백과(Wikipedia)의 도표들은 컬러색으로 된 상세하고 권위있는 설명처럼 보인다. 당신은 이러한 도표와 실제 발견되고 있는 사실들이 서로 맞지 않는다는 것을 느낄 수 있겠는가? 증거들은 18-19세기에 이야기꾼들에 의해서 고안된 진화시간표와 깔끔하게 적합된다고 생각되는가?  


지질학은 이미 구체적인 혁명을 진행해오고 있다. 18 세기의 지질학(neptunism, volcanism)은 19 세기에 인정될 수 없었다. 그리고 20세기의 지질학은 전임자들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형되었다. 1901년에 지구에 관하여 믿고 있었던 거의 모든 사실들은 오늘날에는 불신되고 있다. 또 다른 혁명이 이어질 것이다.


만약 우리가 찰스 라이엘과 찰스 다윈의 거미줄을 우리 마음에서 깨끗이 제거해 버린다면, 그리고 수억 수천만 년에 걸친 점진주의적 선입견 없이 발견되는 증거들을 바라본다면, 그것들은 무엇을 말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질까? 달팽이의 눈, 해파리, 공룡의 혈관(06/03/2005) 등과 같은 연부조직들의 보존은 지질주상도(geological column)와 같은 것을 지지하고 있을까?

상자 밖으로 나와 생각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지질학자들이 그들의 지질 도표를 쓰레기통에 버리고 새로이 출발하는 것은 어려운 일일 것이다. 그러나 유감스럽지만 이것은 과학(science)이다. 과학은 어느 쪽이건 증거들이 가리키는 것을 따라가야 하는, 진실을 찾기 위한 열려진 탐구 과정이어야 한다. 과학에서 숭배되고 있는 신성한 송아지는 없어져야할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710.htm 

출처 - CEH, 2007.10. 3.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037

참고 : 2647|2543|3868|2547|2278|737|1934|3152|3194|3389|3811|2894|3720|3421|3400|3382|1682|2107|2106|508|3129|2417|2375|3079|3081|3086|2924|2777|1661|2840|2383|2386|2390|456|1810|1983|484|2026|604|450|448|446|2112|2272|2014|2539|1877|1517|1923|2243|2247|2229|2228|2208|1788|920|217|3609|2093|545|755|1906|3671|3596|2844|2674|2511|937|932|284|892|283|282|685|573|2355|2285|2201|2662|2663|3044|2253|925|926|927|928|549|552|2212|2214|913|1916|3172|3734|2471|2441|278|279|634|64|929|2069|3377|1461|749|3957

William Hoesch
2007-06-28

지질학적 편협성 

(Geological Provincialism)


     지질학자들은 매우 편협적이고 지역적인 시각을 가지는 경향이 있다. 한 발 뒤로 물러나서 전체적인 시각에서 퇴적암석 기록을 거의 바라보지 않는다. 그들이 그렇게 한다면, 놀라운 장면들이 출현할 것이다. 예를 들면, 그랜드 캐년의 바닥 부분에 연속적으로 잘 놓여져 있는 3개의 지층 그룹인 톤토 그룹(Tonto Group)을 숙고하여 보라. 지구상에서 가장 웅대한 노출 중 하나인 이들 3 지층은 (아래쪽부터) 타핏 사암(Tapeats Sandstone), 브라이트엔젤 셰일(Bright Angel Shale), 무아브 석회암(Muav Limestone)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지층은 그랜드 캐년에서 거의 320km에 걸쳐서 그 옆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타핏 사암층은 고생대 최초의 엄청난 ‘해침(marine transgression)’의 부분으로 북미대륙 위로 밀려왔던 거친 모래 입자(coarse sand grains)들이 축적된 것이라는 데에 지질학자들은 대게 동의한다. 후에 모래 알갱이들은 교결되어 사암으로 암석화 되었다. 전형적으로 수백 피트 두께의 타핏 사암층은 기저부에 자갈과 커다란 입자의 모래들에서 위쪽으로는 미세한 입자의 모래들로(점이층) 이행되어 가고 있다. 타핏 사암층 기저부의 퇴적 입자들 사이에는 대륙이 물로 뒤덮였을 때 굴러왔음에 분명한 직경 9m 에 이르는 거력(boulders)들이 존재한다.     

그 사암에는 일반적으로 화석을 가지고 있지 않다. 그러나 벌레 굴(worm borrows, Skolithos로 불려지는)로서 해석되는 기묘한 지층 흔적들이 위쪽 부분에서 편재하고 있다. 타핏 사암층 아래에는 대부정합(Great Unconformity)이라고 불리는 현저한 침식 표면과 다양한 선캄브리아기 암석들이 존재한다. 만약 어떤 사람이 홍수 이전 지층과 홍수 이후 지층 사이의 경계면을 찾고 있다면, 더 이상 찾을 필요가 없다. 이것이 바로 그 경계가 되는 곳이다.


그런데, 타핏 사암(Tapeats Sandstone)이라고 불리는 이 암석 지층은 그랜드 캐년에만 제한적으로 있는 것이 아니다. 타핏 사암과 같은 암석 지층이 유타 주 중부에서는 틴틱 규암(Tintic Quartzite)으로서 알려져 있다. 유타 주 북동부에서 그것은 로도르 규암(Lodore Quartzite)이고, 와이오밍 주와 몬태나 주에서는 플랫헤드 사암(Flathead Sandstone)이다. 콜로라도 주에서 그것은 사와치 사암(Sawatch Sandstone)이고, 사우스다코타 주에서는 데드우드 규암(Deadwood Quartzite)이다. 중서부에서 그것은 세닌트 시몬 사암(St. Simon Sandstone)이고, 오자크(Ozarks)에서는 라모트 사암(Lamotte Sandstone)이고, 뉴욕 주 북부에서는 포츠담 사암(Potsdam Sandstone)으로 불려진다. 이러한 다양한 이름들 때문에 그것이 하나의 연속된 거대한 사암층이라는 사실이 가려져서는 안 된다. 북동부의 포츠담 사암층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애리조나 주의 타핏 사암층과 유사하다! 그것은 기저부에 대부정합과 윗부분에 벌레 굴(worm burrows)들을 거의 똑같이 가지고 있다!

그랜드 캐년의 타핏 사암층 위로 연속해서 놓여있는 것은 철이 풍부한 녹색의 브라이트엔젤 셰일과 얇은 층상(thin-bedded)의 미사로 이루어진 무아브 석회암이다. 이들 암석의 바다 화석들은 소위 '캄브리아기 폭발(Cambrian explosion)'로 불려지는 생물체들을 함유하고 있다. 이들 중 가장 유명한 것은 삼엽충(trilobites)이다. 그랜드 캐년에서 톤토 그룹으로 불려지는 이 연속된 세 지층의 두께는 240-390m에 이른다. 또한 톤토 그룹과 놀랍도록 유사한 동등한 지층들이 북아메리카의 많은 지역을 가로질러서 발견되고, 캐나다, 그린란드 동부, 스코틀랜드, 호주대륙 남부에 광범위하게 가로질러 존재함이 보고 되고 있다. 그러한 지층의 존재는 창조론자나 진화론자를 똑같이 당황스럽게 만드는데 충분하다.


0.1mm 두께의 복사지를 취해서 이 두께가 0.6km 에서 1km 길이에 해당한다고 생각하고, 북미대륙 전체를 가로지르는 길이를 이 비율로 환산해서 잘라 보라. 그러면 당신은 이 3개의 지층들이 얼마나 얇게 북미대륙을 가로지르고 있음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지층들의 존재를 충분히 설명할 수 있는 지질학적 과정들이 필요하다. 창세기 홍수(Genesis Flood)는 이에 대한 설명으로 충분하다.

 

*William A. Hoesch, M.S. geology, is Research Assistant in Geology.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3342/

출처 - ICR, BTG 2007. 6. 1.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948

참고 : 3044|716|2094|274|2104|2050|1493|1464|261|262|263|264|1192|2168|2116|512|1491|557|3119|3111|1682|2107|3079|3081|3086|3347|3346|3272|3305|3621|3657|3701|3773|3725|3772|3813|3845|2179|3766|3300|269|2754|568|299|1536|302|3730|2383|2386|2390|2093|545|2375|1810|1877|2243|2247|2777|755|1906|3671|3596|2844|2674|2511|937|932|284|892|282|685|573|2355|2285|2201|2662|2663|2253|925|926|927|928|549|552|2212|2214|913|1916|3172|3734|2471|2441|278|279|634|64|929|2069|3377|2224|2226|1484|2191|2193|2912|2918|3278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