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위원회
2022-05-13

도마뱀들도 폭발적으로 출현하고 있다.

(Lizard Explosion Heard Around the World)

David F. Coppedge


     도마뱀은 생각했던 것보다 5천만 년 더 일찍 완전히 현대적 모습으로 갑자기 등장하고 있다. 그리고 나서 그들은 거의 바뀌지 않았다.


   진화론자들은 부끄러움을 모른다. 여기에 그들의 믿음이 틀렸다는 또 하나의 사실이 밝혀졌지만, 그들은 사과도 없고, 반성도 없고, 다른 진화론적 대안도 고려하지 않는다.


연구자들은 도마뱀들의 쥐라기 공원을 발견했다.(University of Bristol, 2022. 5. 3).

 오래된 진화 이야기에 의하면, 도마뱀(lizards)들은 백악기에 공룡들과 함께 진화되었고 다양화되었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많은 백악기 도마뱀들은 발달된 특성들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일부 진화론자들은 도마뱀들은 더 일찍 쥐라기에 기원했다고 추정했다. 그러나 알려진 화석은 매우 적었다. 이제, 브리스톨 대학의 연구지들은 도마뱀과 뱀을 포함하는 가장 큰 파충류 그룹인 뱀 목(order Squamata)은 생각했던 것보다 5천만 년 더 초기에 이미 발달되어 있었다는 것이다.

“쥐라기에 뱀 목이 드물다 하더라도, 재구축된 진화계통 나무는 뱀 목의 모든 주요 분화는 이미 진화되었음을 보여준다. 그래서 도마뱀붙이(geckoes), 이구아나(iguanas), 도마뱀과(skinks), 벌레도마뱀(worm lizards), 뱀(snakes) 등을 구별하는 특성들이 생각했던 것보다 5천만 년 더 일찍부터 나타났다”라고 이 연구의 공동 저자인 마이클 벤튼(Michael Benton)은 설명한다. “하지만 어떻게 부족한 쥐라기 화석이 폭발적인 진화를 가리킨다는 것을 알 수 있을까? 그 열쇠는 그들의 해부학에 있다”

소수의 쥐라기 뱀 목은 예상했던 것처럼 원시적인 형태를 보이지 않고 있었지만, 다양한 현대의 그룹들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다. "뱀 목의 진화계통수 줄기에서 일반화된 도마뱀 무리를 발견하는 대신에, 우리가 쥐라기에서 발견한 것은 발달된 형태학적 특성들을 갖고 있는, 많은 현대 그룹들의 첫 번째 대표자들이었다"고 그 논문의 선임저자인 아르나우 볼레(Arnau Bolet)는 말했다.

그들은 자신들의 과학적 오류를 덮기 위해서, "쥐라기는 뱀 목 진화에 있어서 혁신의 시기였다"는 추정 이야기를 제안하고 있었다. 그들의 시간 틀을 사용하여, 현대의 도마뱀들은 그들을 특징짓는 모든 특화된 특성들을 쥐라기에 "혁신"시켰다는 것이다. 그것은 여전히 진화론자들을 당혹시키고 있는 ‘캄브리아기 폭발(Cambrian explosion)’과 같다. 뱀 목은 "진화의 초기 폭발“과 "혁신의 시대"와 이후에도 계속 빠른 속도로 진화되었는가? 아니다. 진화론자들에 의하면, 그들은 계속해서 다양해지고는 있지만, 기본적인 형태는 거의 변화가 없었다는 것이다. 그들의 기본적 몸체 형태는 장기적으로 안정되었다는 것이다. eLife 지에 게재된 그 논문은 다음과 같은 편집자의 평가를 받고 있었다 ;

이 논문은 뱀 목(도마뱀, 뱀... 등)의 대진화 역사에 대해 분석하고 있으며, 이 그룹에 관심이 있는 진화생물학자 및 고생물학자들에게 의의가 있다. 뱀 목의 불균형적인 '초기 폭발'은 뱀 목이 그들의 몸체 형태를 예상보다 훨씬 일찍 형성시켰으며, 그 이후 장기간 안정적인 모습을 유지했음을 보여준다.

<Source: Bolet et al., The Jurassic rise of squamates as supported by lepidosaur disparity and evolutionary rates. eLife 3 May 2022.>


진화론자들은 뱀 목 생물들이 이와 같은 "혁신"의 "초기 폭발"을 볼 것이라고 예상했었는가? 아니다, "이러한 초기 폭발과 관련된 빠른 진화 속도를 가리키는 발견은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라고 그들은 인정하고 있었다. 이 보도자료는 혁신의 대부분이 시작 단계부터 발생했음을 분명히 하고 있었다 :

소수의 쥐라기 뱀 목은 예상했던 것처럼 원시적 형태를 보여주고 있지 않았지만, 그들은 다양한 현대 그룹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다. "뱀 목의 계통나무 줄기에서 일반화된 도마뱀 무리를 발견하는 대신에, 우리가 쥐라기에서 발견한 것은 발전된 형태학적 특성들을 보여주는 많은 현대 그룹의 첫 번째 대표자들이었다"고 이 논문의 선임저자인 아르나우 볼레는 말했다.

저자들은 그 논문에서, 진화가 쥐라기에 얼마나 빨리 일어났는지에 대한 놀라움을 감추기 위해 새로운 용어를 만들어내고 있었다.

이러한 형태공간의 갑작스러운 증가와 관련된 사건에 대해, 우리는 쥐라기 형태공간 확장(Jurassic Morphospace Expansion, JME)이라는 새로운 용어를 만들었다. 이것은 전체 뱀 목 그룹의 초기 방사에 대한 증거로서 해석된다... 이 형태공간의 배치는 쥐라기 후기부터 현재까지 매우 안정되어 있으며, 단지 형태공간 점유 및 외피 내부의 점 밀도가 미묘하게 증가했을 뿐이며, 특히 백악기 중기에 KTR과 기록된 다양성의 증가와 일치한다.

또한 보도자료는 "그들의 진화적 경로는 여전히 잘 이해되지 않고 있다"라고 쓰고 있었다. 잘 이해되지 않는 것을 어떻게 사람들에게 믿으라고 말하는 것일까? 뱀 목의 모든 기본 형태들이 짧은 기간 동안에 갑자기 나타났다면, 왜 그것이 진화적 경로를 거쳐야만 하는 것인가? 그것은 창조를 가리키는 것처럼 보이지 않는가?

--------------------------------------------------


이 논문에서 진화(evolution)라는 단어와 그것과 관련된 단어들이 247번이나 등장한다. 게재된 논문에서 흔치 않게도, 이 논문은 검토자 3명의 논평과 저자의 반응을 포함하고 있었다. 검토자들은 많은 말을 했으며, 특히 가정들에 대한 몇 가지 날카로운 비판을 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들 중 누구도 경비가 삼엄한 다윈의 성 밖으로 나가는 모험을 감행하지 않았다. 그들은 도마뱀들이 어떻게 진화했는지 이해하지 못한 것처럼 보이지만, 그들은 어쨌든 진화했다는 것이다! 당신은 이해가 되는가? 도마뱀은 진화했다! 도마뱀은 진화했다! 도마뱀은 진화했다! 도마뱀은 진화했다! 창조론자들은 무식하다! ... 점점 졸려 오는가?

이 공개된(open-access) 논문은 진화론자들이 다윈 상표의 소시지를 어떻게 만들어내는지를 살펴볼 수 있게 한다. 이 논문에는 진화론적 가정들과 연대들로 가득 채워져 있어서, 도움이 되는 데이터를 찾기가 힘들다. 이것은 과학 논문이라기 보다 "공상 소설"에 더 가깝다. 사실, 검토자들은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 : "뱀 목의 다양화에 대한 완전히 새롭고 예상치 못한 견해를 강조하는, 논문에서 제시된 이 이야기(narrative)는 사실일 수도 있지만, 그것은 많은 가정들에 기초하고 있다". 저자들은 이 단어를 앞에서도 사용했었다.

여기서 우리의 통합적 연구는 현재 화석 데이터, 뱀 목의 계통발생학적 분석, 그리고 진화 속도와 불일치에 대한 새로운 계산 방법을 통합한 것으로, 오늘날의 사족동물 생물다양성의 1/3을 차지하는 뱀 목의 기원에 대한 종합적 이야기(narrative)를 제공한다.

그들은 또한 "시나리오"라는 단어와 "진화 속도"를 마치 실리퍼티(Silly Putty, 찰흙처럼 신축성이 뛰어난 소재의 장난감)처럼 사용한다(27 Aug, 2021) : 진화는 (살아있는 화석들처럼) 느리게 일어날 때도 있지만, (캄브리아기의 폭발처럼) 빠르게 일어날 때도 있다. "진화 속도의 이질성"과 같은 진화론적 위장 용어에 신경쓰지 말라. 진화 속도는 이질적이어서 느릴 때를 제외하고, 빠르다는 것이다.

사용된 방법은 우도비 검정(likelihood ratio tests)을 사용하여, 먼저 전체 진화계통나무에 걸친 진화 속도의 이질성을 식별하고, 진화 속도의 편차가 현저한 가지 또는 측면 공간에 집중하였다.

그들은 부끄러움을 느낄까? 전혀 아니다.

과학으로 가장한 이 파렴치한 독단적인 교리로부터 벗어나 기분전환을 하려면, 잠시 시간을 갖으라. 밖에 나가서 도마뱀을 찾아보라. 그들이 얼마나 빨리 땅 위를 달리는지를 보라. 다리들은 너무도 빨리 움직여서 흐릿하게 보일 것이다. 그러한 동작은 고도의 감각계를 포함하여, 근육, 뼈, 신경, 많은 기관들이 함께 일하는 것을 필요로 한다. 도마뱀의 비늘들은 종종 놀라운 색깔 패턴을 보여준다. 만약 여러분이 더 깊이 파헤친다면, 여러분은 놀라울 정도로 복잡하고 효율적인 분자기계들로 가득 찬 세포와 그 생물을 만들고 작동시키는 지침으로 가득 찬 유전자들과 암호화된 유전정보들을 발견할 것이다. 그리고 이 생물은 알을 낳고, 부화시켜, 자신과 동일한 새로운 복제물을 만든다. 그런 것이 생각도 없고, 목적도 없는, 지식도 없고, 무작위적이고, 맹목적이며, 부주의한 복제 오류로 인해서 우연히 생겨날 수 있는지 스스로에게 물어보라.


*참조 : 뱀은 항상 뱀이었다 : 또 하나의 '살아있는 화석'에 진화는 없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01&bmode=view

1억6700만 년(?) 전의 뱀은 여전히 뱀이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98&bmode=view

2억4천만 년(?) 전의 최초 도마뱀은 100% 도마뱀이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27&bmode=view

1억 년 전(?) 호박 속 도마뱀들에 진화는 없었다 : 도마뱀붙이, 카멜레온, 전갈, 깍지벌레, 흰개미붙이, 민벌레, 우산이끼, 우단벌레... 등도 살아있는 화석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11&bmode=view

호박 속에서 발견된 38마리의 놀라운 도마뱀들 : 2천만 년(?) 전 도마뱀은 너무도 생생했고 오늘날과 동일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76&bmode=view

도마뱀의 색깔 변화는 사전에 구축되어 있었다 : 1주일 만에 일어나는 변화는 진화론적 설명을 거부한다.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757451&bmode=view

도마뱀에서 빠른 진화가 관측되었는가?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277&bmode=view

도마뱀이 사지를 잃어버린 것이 작동되고 있는 진화인가?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398&bmode=view

도마뱀에서 발견되는 경이로운 특성들은 지적설계를 가리킨다.

http://creation.kr/animals/?idx=1291195&bmode=view

먹장어, 도마뱀, 잠자리의 생체모방공학

http://creation.kr/animals/?idx=1291142&bmode=view

극도의 수렴 진화인가, 극도의 비합리적 주장인가? : 4개 섬으로 분리됐던 도마뱀들의 진화는 모두 동일했다?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40&bmode=view

코모도왕도마뱀의 유전체는 진화론과 모순된다.

http://creation.kr/Mutation/?idx=2441837&bmode=view

코모도 섬의 용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12&bmode=view

그린리버 지층 화석에서 원래의 연부조직이 발견되었다 : 5천만 년 전(?) 화석 도마뱀 다리에 남아있는 피부와 결합조직.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40&bmode=view

2300만 년(?) 전 호박에서 발견된 완전한 도마뱀 : 연부조직과 피부가 아직도 남아있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14&bmode=view

트라이아스기 파충류 화석에서 연부조직이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13&bmode=view

고성능 야간 카메라인 도마뱀붙이의 눈 

http://creation.kr/animals/?idx=1291050&bmode=view

도마뱀붙이의 발바닥 오염을 제거하는 슈퍼소수성 인지질. 

http://creation.kr/animals/?idx=1291115&bmode=view

경이로운 도마뱀붙이 발바닥의 설계 : '스파이더맨'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http://creation.kr/animals/?idx=1290955&bmode=view

도마뱀붙이 발가락의 물리학 

http://creation.kr/animals/?idx=1290998&bmode=view

한 발 다가선 도마뱀붙이 모방 접착제

http://creation.kr/animals/?idx=1291025&bmode=view

도마뱀붙이의 발바닥 오염을 제거하는 슈퍼소수성 인지질. 

http://creation.kr/animals/?idx=1291115&bmode=view

도마뱀붙이의 또 다른 경이 

http://creation.kr/animals/?idx=1291030&bmode=view

도마뱀붙이 머리에 있는 구멍의 비밀

http://creation.kr/animals/?idx=1757473&bmode=view

완전한 도마뱀붙이가 1억년 전(?) 호박에서 발견되었다 : 경이로운 발바닥 구조도 이미 존재하고 있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60&bmode=view

1억 년 전(?) 호박 속 도마뱀들에 진화는 없었다 : 도마뱀붙이, 카멜레온, 전갈, 깍지벌레, 흰개미붙이, 민벌레, 우산이끼, 우단벌레... 등도 살아있는 화석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11&bmode=view

도마뱀, 도마뱀붙이, 카멜레온, 개미, 흰개미 등 1억 년(?) 전 호박 속의 화석들에 진화는 없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10&bmode=view

공룡보다 더 오래된 고대 동물, 큰도마뱀(투아타라) : 2억1천만 년(?) 전의 모습 그대로 뉴질랜드에 살아 있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39&bmode=view

살아있는 공룡 ‘투아타라’의 유전체는 진화론을 부정한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4466872&bmode=view

공룡시대의 살아있는 화석 큰도마뱀(투아타라, tuatara)이 안락하게 살기에 너무 따뜻해지는 기후?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11&bmode=view

큰도마뱀의 유전자들은 제자리 뛰기를 하고 있다.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775&bmode=view


출처 : CEH, 2022. 5. 4.

주소 : https://crev.info/2022/05/lizard-explosion-heard-around-the-world/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2-03-03

거대한 겹눈을 가졌던 게에서 진화의 증거는 없었다. 

(No Evidence for the Evolution of Crab Eyes) 

by Jerry Bergman, PhD


     이 게의 눈은 잘 발달되어 있었고, 기능적이고, 완벽하다. 그리고 연부조직이 보존되어 있었다. 


    과학자들은 아마도 자유롭게 헤엄치는 포식자였을, 커다란 눈을 가진 새로운 종류의 게(crab) 화석을 발견했다. 9500만 년 전으로 말해지는 백악기 중기 지층에서 발견된 이 당혹스러운 생물은 칼리치마에라 퍼플렉사(Callichimaera perplexa)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수영하는 특성의 이 게는 매우 특이한데, 왜냐하면 오늘날의 성체 게는 작은 눈에 거의 의존하지 않고, 먹이를 구하거나, 해초를 뜯어먹기 위해, 조용한 대양 바닥을 기어 다니기 때문이다.[1]

.멸종된 게 칼리치마에라 퍼플렉사를 그림으로 표현한 것으로, 콤마새우(comma shrimp)인 에오보도트리아 뮤지카(Eobodotria muisca, Cumacea)를 따라 헤엄치는 게를 묘사하고 있다. 거대한 눈을 주목해 보라. <Illustration courtesy of Masato Hattori>.


이 새로운 게는 "게의 오리너구리(platypus of crabs)"라고 불릴 정도로 이상한 해부학적 특징들의 조합을 갖고 있었고, 너무도 기이해서, 게가 어떤 생물인지에 대한 재정의를 강요하고 있었다.[2] 학술지 Cell 지에 게재된 연구의 헤드라인은 이 생물이 얼마나 놀라웠는지를 보여준다 : "백악기 게의 놀라운 시각 시스템".[3] 저자들은 "게(true crabs, Brachyura)는 여러 종류의 겹눈(compound eyes)을 진화시킨 절지동물의 몇 안 되는 그룹 중 하나"라고 믿고 있지만, 현재 게의 진화에 대한 어떠한 증거도 없다는 것을 그들도 인정하고 있었다. 이러한 이유로, 연구자들은 이 멸종된 게의 겹눈과 관련하여 이렇게 말했다 :

게의 겹눈의 기원과 초기 진화는 불분명하다... 그들의 시각 시스템의 기원과 진화는 여전히 알려져 있지 않다... 몇몇 칼리치마에라 퍼플렉사의 잘 보존된 표본에서 안구 해부학은 이 게의 독특한 시각계를 보여주고 있지만, 오늘날의 게에서 발견되는 많은 종류의 겹눈들의 기원과 진화를 밝혀내지는 못한다."[4]


연부조직의 보존

예일 대학의 연구자들은 이 생물의 눈에 대한 많은 확실한 증거들을 찾아냈다. 그들은 "칼리치마에라 퍼플렉사의 커다란 겹눈과 시신경엽(optic lobe)과 같은 연부조직의 상세한 보존"을 발견했고, 이를 통해 눈의 형태와 성장 속도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이것을 통해 “오늘날의 다양한 게들과 데이터를 비교할 수 있었으며, 이 게가 활발한 시각을 가진 수영선수였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5] 연구자들은 칼리치마에라 퍼플렉사 눈의 "내부 시신경과 외부 각막 요소"의 명확한 증거로부터, 이 멸종된 게는 다음과 같은 것으로 믿고 있었다 :

이 게는 눈과 껍질(carapace) 두 가지 모두를 보존하고 있는, 최초의 알려진 고생대 이후의 절지동물로서, 시각계의 성장률을 계산할 수 있게 한다. 칼리치마에라 퍼플렉사는 현존하는 14종의 게 표본과 비교할 때, 가장 빠른 시각계 성장 속도를 보여준다.  홑눈간 각(interommatidial angle)과 안 변수(eye parameter)의 계산과 결합하여, 칼리치마에라 퍼플렉사의 성장 계열은 그 생물은 빛이 잘 들어오는 환경에서 살았던 매우 시각이 발달된 포식자라는 것을 보여준다.[6]

화석 연부조직의 보존에 대한 증거들이 점점 더 많이 축적되면서, 진화론자들은 “연부조직이 화석기록에 보존되지 않음으로 진화에 대한 증거는 부족하다”라는 변명을 더 이상 할 수 없게 되었다. 칼리치마에라 퍼플렉사를 포함하여, 지금까지 발견된 연부조직의 증거는 진화가 없었음과 변화의 정지를 보여준다. 이것은 창조 모델을 지지한다.


고품질의 시각

.“게의 오리너구리”인 칼리치마에라 퍼플렉사의 또 다른 그림. 이 그림은 거대한 눈을 더 정확하게 보여준다. <Image credit: Elissa Martin, Yale Peabody Museum of Natural History>.


또한, 연구자들은 증거들로부터 칼리치마에라 퍼플렉사의 눈은 매우 고품질의 이미지를 생성했을 것이라고 가정해야 했다. 그들은 칼리치마에라 퍼플렉사의 눈이 여전히 진화하고 있는, 시력에 매우 좋지 않았던, 여전히 진화 단계의 시각을 갖고 있었다는 관점을 거부했다. 연구자들은 빛이 많이 들어오지 않는 바다 환경에서 성공적으로 살아남기 위해서는, 뛰어난 시력을 갖고 있었음에 틀림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진화론은 하등한 단순한 눈에서 척추동물의 복잡한 눈으로의 진화를 필요로 하는데, 이 과정은 자연선택에 의해 추진됐을 것이라고 가정하고 있다. 이러한 진화의 각 단계는 시각을 개선시켜야 하며, 따라서 이전의 단계들은 상대적으로 나쁜 시각 시스템을 갖고 있어야 한다. 그들의 결론은 다음과 같다 :

이미지를 형성하는 겹눈은 매우 가치 있는 적응으로, 비슷한 시각 시스템이 갑각류 전반에 걸쳐 독립적으로 각각 진화해 왔다. 하지만 만약 다른 겹눈 타입들이 독립적으로 여러 번 진화했다면, 계통발생학적 관계를 해결하기 위해 눈의 구조와 홑눈 형태는 얼마나 유용할까? 게는 쥐라기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좋은 화석기록을 갖고 있고, 다양한 광학적 디자인을 갖고 있으며, 현존하는 그룹과 화석 그룹을 비교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질문들을 탐구하는 이상적인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생물이다.[7]

"콜롬비아와 미국의 암석지층에서 매우 잘 보존된 수백 개의 게 화석들이 발견되었기 때문에" 이 생물에 대한 더 많은 연구가 있을 것이다.[8] 내 추측으로는 이 화석 발굴로부터 변화의 정지(stasis)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까지 발견된 게 화석들은 진화의 증거를 제공하지 않았다. 이것은 게의 진화에 대한 증거가 현재까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요약

비록 "게(crab)의 진화계통나무에서 광수용체 유전자와 눈 형태의 진화를 추적하는 것은 이 상징적인 그룹에서 시각의 진화 역사를 재구성하는 유익한 첫 단계가 될 수 있다"고 하더라도, 사실 "(겹눈의 형태인) 연립상 눈(apposition eyes)과 중립상 눈(superposition eyes)의 진화 역사는 여전히 잘 이해되지 않는다"는 것이다.[9] 그것이 잘 이해되지 않고 있는 이유는 단단한 조직과 부드러운 연부조직을 포함하여 지금까지 발굴된 수억 개의 화석들 중에서 진화의 증거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References

[1] Elbeon, Asher, This Ancient Crab Had Unusually Huge Eyes, The New York Times, 23 January 2022.

[2] Shelton, Jim, Meet Callichimaera perplexa, the platypus of crabs,” Yale News, 24 April 2019.

[3] Jenkins, Kelsey M., et al., 2022. The remarkable visual system of a Cretaceous crab,  iScience, Cell Press, 21 Jan 2022.

[4] Jenkins, et al., 2022.

[5] Jenkins, et al., 2022.

[6] Jenkins, et al., 2022.

[7] Luque, Javier, et al., Evolution of crab eye structures and the utility of ommatidia morphology in resolving phylogeny,  bioRxiv, posted 7 October 2019.

[8] Shelton, 2019.

[9] Luque, et al., 2019.

*Dr. Jerry Bergman has taught biology, genetics, chemistry, biochemistry, anthropology, geology, and microbiology for over 40 years at several colleges and universities including Bowling Green State University, Medical College of Ohio where he was a research associate in experimental pathology, and The University of Toledo. He is a graduate of the Medical College of Ohio, Wayne State University in Detroit, the University of Toledo, and Bowling Green State University. He has over 1,300 publications in 12 languages and 40 books and monographs. His books and textbooks that include chapters that he authored are in over 1,500 college libraries in 27 countries. So far over 80,000 copies of the 40 books and monographs that he has authored or co-authored are in print. For more articles by Dr Bergman, see his Author Profile.


*참조 : 사마귀새우의 경이로운 눈은 진화론을 거부한다 : 16종류의 광수용체를 가진 초고도 복잡성의 눈이 우연히?

http://creation.kr/animals/?idx=1291171&bmode=view

깡충거미에서 영감을 얻은 마이크로-로봇 눈.

http://creation.kr/animals/?idx=3635694&bmode=view

물 위를 살펴볼 수 있는 상자해파리의 눈 : 4가지 형태의 24개 눈을 가진 해파리가 원시적 생물?

http://creation.kr/animals/?idx=1291162&bmode=view

상자해파리는 사람의 눈처럼 물체를 구별한다.

http://creation.kr/animals/?idx=1291006&bmode=view

거울 달린 물고기의 눈은 창조를 가리킨다. 

http://creation.kr/animals/?idx=1291044&bmode=view

관 모양의 회전하는 물고기 눈은 진화를 거부한다. 

http://creation.kr/animals/?idx=1291046&bmode=view

놀랍다! 심해 물고기는 색깔을 볼 수 있다.

http://creation.kr/animals/?idx=2803410&bmode=view

고성능 야간 카메라인 도마뱀붙이의 눈

http://creation.kr/animals/?idx=1291050&bmode=view

사마귀새우의 경이로운 눈은 DVD 플레이어에 영감을 불어넣고 있다

http://creation.kr/animals/?idx=1291061&bmode=view

바다가재의 눈 : 놀라운 기하학적 디자인

http://creation.kr/animals/?idx=1290968&bmode=view

순록의 눈이 겨울에 파란색으로 변하는 이유는?

http://creation.kr/animals/?idx=1291214&bmode=view

박테리아의 놀라운 빛 감지 능력 : 렌즈와 같은 세포

http://creation.kr/LIfe/?idx=1291303&bmode=view

사람의 눈은 나노스케일의 해상도를 가지고 있다.

http://creation.kr/Human/?idx=1291535&bmode=view

눈의 진화는 과학이 아니라 추측이다

http://creation.kr/Human/?idx=1291517&bmode=view

삼엽충의 고도로 복잡한 눈!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59&bmode=view

진화론을 난처하게 하는 삼엽충의 눈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849&bmode=view

초기(?) 생물 삼엽충에 들어있는 놀라운 렌즈 공학

http://creation.kr/animals/?idx=1290997&bmode=view

캄브리아기에서 고도로 발달된 새우 눈이 발견되었다 : 3,000 개의 겹눈을 가진 생물이 하등한 동물인가?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84&bmode=view

16,000 개의 거대한 겹눈이 5억 년 전에 이미? : 아노말로카리스는 고도로 복잡한 눈을 가지고 있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26&bmode=view

거미불가사리는 피부로 본다.

http://creation.kr/animals/?idx=2936914&bmode=view

위장의 천재 문어는 피부로 빛을 감지하고 있었다! : 로봇 공학자들은 문어의 팔은 모방하고 있다.

http://creation.kr/animals/?idx=1291184&bmode=view

첨단광학도 흉내 못내는 '동물의 눈'

http://creation.kr/animals/?idx=1290923&bmode=view

간단한 눈은 진화를 지지하는가? : 로돕신, 광수용체 세포, 안점 등은 극도로 복잡하다.

http://creation.kr/animals/?idx=1291216&bmode=view

눈의 창조설계적 특성 

http://creation.kr/animals/?idx=1291222&bmode=view

보기 위해서는 눈 외에도 많은 것들이 필요하다

http://creation.kr/Human/?idx=1291502&bmode=view

진화가 눈을 만들 수 있을까? 절대 그럴 수 없다! 

http://creation.kr/Math/?idx=1288160&bmode=view


출처 : CEH, 2022. 2. 21.

주소 : https://crev.info/2022/02/no-evidence-for-the-evolution-of-crab-eyes/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2-02-21

1억6천4백만 년(?) 전 현화식물의 꽃봉오리와 가지의 발견

(Oldest Fossil Flower Bud and Branch Discovered)

by Frank Sherwin, D.SC. (HON.) 


      꽃은 복잡한 만큼 아름답다. 꽃(Anthophyta, 속씨식물, 현화식물, 개화식물)은 심피(carpel, 암술머리와 암술대, 씨방으로 구성)과 꽃턱(receptacle)이 있는 용기로 디자인되어있다. 꽃잎(petals)은 알록달록한 미적 가치를 제공하는 반면, 꽃잎 안의 넥타 가이드(nectar guides)는 자외선 영역을 볼 수 있는 수분 곤충만 볼 수 있다.

찰스 다윈도 "지독한 미스터리(abominable mystery)"로 말했던 현화식물의 기원은 진화 식물학자들에게는 여전히 미스터리이다.[1] 게다가, 그들은 현화식물들이 어떻게 그렇게 빠르게 다양하게 진화되었는지 궁금해 하고 있다.

수십 년 동안 발견된 현화식물 화석은 100% 현화식물이었다. 예를 들어 2016년 중국의 '1억4500만 년' 전의 퇴적지층에서 완전한 꽃(Euanthus)이 발견되었다.[2] 

2021년 11월, 꽃봉오리(flower bud), 자실체(fruiting body), 잎이 달린 가지(leafy branch) 등으로 이루어진 "1억6천4백만 년" 전의 완벽한 현화식물 화석(Florigerminis jurassica)이 발견되었다.[3](사진은 여기를 클릭). 이 발견이 현화식물의 기원에 대한 수백 년 된 미스터리에 대한 해답을 줄 수 있을까? 실제로 쿠이(Cui) 등은 발견된 "플로리게르미니스 주라시카(Florigerminis jurassica)는 쥐라기(1억4천5백만 년 이상)에 속씨식물이 존재하고 있었으며, 속씨식물의 진화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2] 전통적으로 한 현화식물 화석의 발견은 "현화식물 진화에 대한 해답이 될 수도 있다" 또는 "전이형태일 수도 있다"와 같은 조심스러운 진술이 동반되지만, 그것은 완전한 현화식물이었으며, 현화식물이 아닌 식물에서 어떻게 진화했는지를 아무것도 알려주지 않고 있었다. 

그래서 이 발견은 현화식물의 기원에 대한 수 세기 동안의 미스터리를 완화시키기 어렵다. 그것은 단순히 그들의 기원을 지질주상도 아래로 더욱 밀어낼 뿐이다. 창조론자들은 이러한 증거들은 창조를 가리킨다고 주장한다. 최초의 현화식물은 잘 설계되어 있었으며, 생태학적 적소로 이동해서 그 종류대로 번식하고 있었다.

진화론자들은 "현화식물의 기원은 격렬하게 논의되어왔던 미스터리"라고 말하는 것은 당연하다.[4] 속씨식물은 수천 년 전의 창조주간 셋째날에 만들어졌기 때문이다.[5]


References

1. Tomkins, J.P. and T. Clarey. 2018. Darwin's Abominable Mystery and the Genesis Flood. Acts & Facts. 47 (6).

2. Liu, Z. and X. Wang. 2016. A perfect flower from the Jurassic of China. Historical Biology. 28(5): 707-719.

3. Cui, D. et al. 2021. Geological Society London Special Publications.  A Jurassic flower bud from the Jurassic of China.

4. Fu, Q. et al. 2018. An unexpected noncarpellate epigynous flower from the Jurassic of China. eLife.

5. Genesis 1:11-13.


*관련기사 : 꽃의 기원과 다윈의 의문

https://dinos119.tistory.com/entry/%EA%BD%83%EC%9D%98-%EA%B8%B0%EC%9B%90%EA%B3%BC-%EB%8B%A4%EC%9C%88%EC%9D%98-%EC%9D%98%EB%AC%B8

지구 역사상 가장 오래된 1억 7400만년 전 꽃 화석 발견 (2018. 12. 21. 나우뉴스)

https://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1221601014


*참조 : 현화식물의 갑작스런 출현과 적합한 홍수모델

http://creation.kr/Circulation/?idx=4514215&bmode=view

호박 속 백악기 꽃에 진화는 없었다. : 1억 년(?) 전의 수정 방식은 오늘날과 동일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27&bmode=view

호박 속 완전한 모습의 꽃은 진화론을 거부한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757558&bmode=view

현화식물의 출현 연대가 1억 년이나 더 내려갔다? : 2억4천3백만 년 전 지층에서 발견된 꽃식물의 화분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21&bmode=view

나비가 현화식물보다 7천만 년 더 일찍 진화되었다? : 그런데 2억 년 전 나비에도 수액을 빠는 주둥이가 있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83&bmode=view

현화식물의 잃어버린 화분 미스터리 : 고식물학적 수수께끼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5042&bmode=view

현화식물의 화석 연대는 분자시계와 모순된다.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4970&bmode=view

현화식물에서 진화론의 시들음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4923&bmode=view

꽃들은 벌을 위한 ‘전기적 착륙유도등’을 켜고 있었다.

http://creation.kr/Plants/?idx=1291438&bmode=view

꽃과 깃털의 복잡한 패턴은 설계를 가리킨다.

http://creation.kr/Plants/?idx=1291404&bmode=view

식물은 꽃이 피는 개화 시기를 어떻게 아는가?

http://creation.kr/Plants/?idx=1291381&bmode=view

준비, 조준, 개화 : 개화 시간을 알려주는 식물의 시계

http://creation.kr/Plants/?idx=1291383&bmode=view

사랑의 함정 : 작은뿌리파리를 이용한 난초의 놀라운 수분 방법

http://creation.kr/Plants/?idx=1291338&bmode=view

포인세티아 : 크리스마스를 밝게 해주는 꽃

http://creation.kr/Plants/?idx=1291449&bmode=view

사막에서 화려하게 피어난 꽃들

http://creation.kr/Plants/?idx=1291435&bmode=view

해바라기의 해굽성은 아직도 미스터리이다.

http://creation.kr/Plants/?idx=1291437&bmode=view

해바라기의 해굽성 : 수 톤의 씨앗을 만드는 8월의 햇빛.

http://creation.kr/Plants/?idx=4969263&bmode=view

한치 오차도 없는 수정

http://creation.kr/Plants/?idx=1291324&bmode=view

파란 장미가 말하고 있는 것은?

http://creation.kr/Mutation/?idx=3777130&bmode=view


출처 : ICR, 2022. 2. 10.

주소 : https://www.icr.org/article/non-flowering-plant-oldest-fossil/

번역 : 미디어위원회



Robert Doolan
2021-10-06

상어와 가오리 : 어떠한 조상도 가지고 있지 않은 물고기 

: 완전히 다른 모습의 두 연골어류는 진화론의 골칫덩이? 

(Sharks and rays : fish with no ancestors)


      상어(sharks)와 가오리(rays)는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사람들이 물에서 수영할 때 그들이 물어뜯거나, 독침으로 찌르는 것을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 내가 말하려는 것은, 만약 당신이 진화론을 믿고 있다면, 상어와 가오리는 진화론적으로 커다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상어와 가오리가 어떤 생물로부터 진화했는지에 대한 증거가 전혀 없다. 기껏 가져볼 수 있는 희망은, 이들 생물체의 진화계통도는 발견되기 위해서 남겨져있다 라고 말하는 정도이다.[1] 진화론자들은 다른 주요한 종류의 생물체들에 대해서도 비판의 여지가 없는 확실한 증거를 가지고 있지 못하다. 그러나 상어와 가오리는 특별하게 진화론자를 괴롭히고 있다.  


.노랑가오리(sting-ray, 꼬리에 독가시가 있음)에 진화는 없었다. 와이오밍(신생대 제3기 에오세 지층)에서 발견된 이 고대의 화석화된 노랑가오리는 오늘날의 가오리와 완전히 동일하였다.


그 이유는 상어와 가오리는 연골어류(cartilaginous fish)이기 때문이다. 이 물고기들은 그들의 골격으로 뼈 대신에 연골(cartilage)을 가지고 있다. 이 연골은 더 가볍고 탄력성을 가진 물질로서 뼈처럼 잘 화석화되지 않는다. 고기를 먹다가 발견된 연골(gristle)은 이 연골이다. (또 다른 종류의 연골어류는 은상어(chimaeras or ghost shark)이다. 이것은 모두 자신의 아강(sub-class)에 속한다.)

그러나 연골이 잘 화석화 되지 않기 때문에 이들 생물체들의 조상이 어떠한 흔적도 남겨 놓지 않았을 것이라고 추정하지 말라. 고대의 상어와 가오리들은 특별히 그들의 이빨과 비늘들이 화석화되어서 잘 알려져 있다. 화석 기록에서 고대의 연골어류들은 오늘날의 것과 조금도 다르지 않고 동일하다.[2]

영국의 어류 전문가인 한 진화론자는 ”출발부터 분명하다. 상어와 같은 물고기(Elasmobranchs)와 은상어 같은 물고기(Holocephalans)는 이미 확립되어 있기 때문에, 그들의 공통 조상은 더 일찍 살았어야만 한다”[3] 라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

당신도 이제 알고 있겠지만, 그 ‘공통 조상(common ancestor)’이라는 것은 진화론자들이 만들어낸 단지 하나의 가정일 뿐이다. 진화론자들은 공통조상이 일찍이 존재했었다는 어떠한 물리적 증거도 가지고 있지 않다.[4] 그들은 심지어 상어, 가오리, 은상어 등이 어떠한 관계가 있는지조차 알고 있지 못하다.[5] 그들은 그저 단순히 이들 물고기들을 하나의 그룹으로 분류하고 있을 뿐이다. 왜냐하면 이들 물고기들은 모두 뼈가 아니라 연골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6]

상어와 가오리의 공통 조상은 진화론자들의 단지 하나의 가정일 뿐이다. 그들이 일찍이 존재했었다는 그 어떠한 물리적 증거도 없다. 

그들은 모두 연골어류일 수 있다. 그러나 특별히 상어와 가오리는 여러 가지 면에서 매우 다르다. 먼저 이들은 서로 비슷하지 않다. 가오리의 몸체는 납작하다. 그러나 상어의 몸체는 시가모양(cigar-shaped)이다. 상어는 자유로운 위쪽 눈꺼풀(free upper eyelids)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가오리는 이것을 가지고 있지 않다. 상어는 강력한 꼬리를 좌우로 흔들면서 수영을 한다. 그러나 가오리는 물을 통하여 미끄러지며 나아가기 위해서 그들의 날개 같은 가슴지느러미를 위 아래로 펄럭거리며 수영한다. 그리고 이들의 호흡 방법은 완전히 다르다...등등.

상어의 호흡 방법은 입을 통하여 물을 빨아들이고, 그것을 아가미 위로 통과하게 한 후, 아가미 틈(slits)을 통하여 방출한다. 그러나 가오리는 주로 대양 바닥에 거주하는 생물이다. 만약 가오리가 이와 같은 방법으로 물을 흡입한다면, 물에는 모래, 진흙, 티끌들이 많기 때문에, 그들의 아가미는 방해를 받을 것이다. 따라서 가오리들은 그들의 머리 위에 있는 각 눈의 뒤쪽에 하나의 구멍을 가지고 있다. 그곳에서 깨끗한 물을 빨아들이고, 그 물은 아가미로 똑바로 보낸다. 그리고 물은 가오리의 아래쪽에 있는 새열(gill-slits)을 통해서 분출된다.[7] 연골어류인 상어와 가오리가 하나의 공통 조상으로부터 진화했다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 대신 그 반대되는 증거들만 풍부하다. 그들은 태초에 하나님에 의해서 별개로 완전하게 각각 창조되었다는 대안적인 설명이 훨씬 더 합리적인 설명인 것처럼 보인다.


References

1. Encyclopaedia Britannica, Encyclopaedia Britannica, inc., Chicago, 1991, Vol. 19, p. 212
2. Peter Whitehead, How Fishes Live, Gallery Press, Leicestor (England), 1977, p. 148.
3. ibid.
4. Linda Gamlin and Gail Vines(eds), The Evolution of Life, Guild Publishing, London, 1986, p. 95; also, ref. 1, p. 212.
5. Ref. 1, p. 212.
6. Ref. 1, p. 208.
7. David Attenborough, Life on Earth, Reader’s Digest services, Sydney (Australia), p. 133.


*참조 : Flatfish Evolution Revealed (Headlines, 2008. 7. 11)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7.htm#20080711a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14/i3/sharks.asp

출처 - Creation 14(3):50–51, June 1992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631

참고 : 2013|2627|3409|4306|4141|4124|4004|3902|3817|3811|3803|3732|3714|3268|3226|3071|2857|2724|2713|2620|2609|2515|2458|2185|2171|2121|1492|1445|1106|446|774|5126|5037|4792|3747|5903|5838|5355|5317

미디어위원회
2021-09-06

‘살아있는 화석’인 은행나무는 진화를 거부한다.

(Ginkgo ‘Living Fossil’ Trees Defy Evolution)

by Jerry Bergman, PhD


오늘날과 동일한 "2억 년(?)" 전의 은행나무 잎들

그러나 그들의 화석에는 종종 원래의 식물 물질이 남아있다.


2억 년 전을 가정하더라도 진화론자들은 은행나무(ginkgo) 화석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예일대학 고생물학자인 피터 크레인(Peter Crane)은 이렇게 말했다

오늘날 자동차와 출근자들 머리 위에 우뚝 솟아 있는 이 은행나무들이 공룡들과 함께 살았고, 2억 년 동안 거의 변하지 않고 내려왔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1]

2억 년 동안 변하지 않았다고? 진화론에 의하면, 이 기간 동안이면 사소한 변화라도 일어나야하지 않겠는가? 더 나은 가능성은 그들이 주장하는 2억 년이라는 연대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은행나무는 정말로 '시간을 잊어버린 나무'이다.[2]

.화석 은행나무 잎. 세밀한 부분도 변하지 않았다. (Wiki Commons). 


놀랍게도 은행나무 화석은 단순히 잎의 인상 자국이 아닌, 실제 식물성 물질을 보존하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많은 화석 나뭇잎들에서 사실이다.[3] 보존된 얇은 유기물질 시트(sheets)은 나무가 자라던 당시의 환경뿐만 아니라, 나무에 관한 많은 세부사항들을 알 수 있게 해주는 열쇠가 될 수 있다. 그것은 또한 과거의 지구 기후를 이해하는 열쇠가 될 수 있다고 일부 사람들은 추측한다.

은행나무는 상당히 독특한 타임캡슐이다... 과학자들은 대기 중 이산화탄소의 농도가 약 410ppm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리고 바클레이(Barclay)는 그것이 나뭇잎을 어떻게 보이게 하는지를 알고 있다. 빅토리아 시대의 식물 시트 덕분에, 그는 인간이 지구의 대기를 크게 변화시키기 이전에 은행잎이 어떻게 생겼는지 알게 되었다. 이제 그는 화석화된 은행잎의 기공(pore)이 그에게 1억 년 전의 대기에 대해 말해 줄 것이라고 믿고 있었다.[4]

그러한 연구 목표에 풀리지 않은 많은 질문들이 있다. 한 문제는 오염이다. 만약 이 화석 잎이 1억 년 전의 것이라면, '장구한 시간' 전의 다른 환경에 대해 많은 것을 말해주지 못할 수도 있다. 그리고 만약 1억 년 전으로 추정하는 은행나무가 불과 수천 년 전의 것이라면, 잘못된 결론이 도출될 것이다.


은행잎을 연구용으로 선택할 때 몇 가지 장점

은행잎은 화석기록에서 뚜렷한 장점이 있으며, 부채꼴이 매우 뚜렷하여 금방 알아볼 수 있다. 은행잎은 화석기록에서 가장 흔한 나뭇잎 중 하나이기도 하다. 세심한 연구로 알 수 있는 것은, 현대 은행나무의 잎과 2억 년 전 은행나무 잎이 동일하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것은 "2억 년 이상 형태학 측면에서 본질적으로 조금도 변하지 않은 살아있는 화석"의 또 다른 예인 것이다.[5] 은행 나뭇잎 화석들은 매우 흔해서 100달러가 조금 넘는 가격으로 화석가게에서 쉽게 살 수 있다.[6] 더욱 놀라운 사실은 이 나무들은 중국에(한국, 일본에도) 잘 살아있고, 1750년경에 유럽으로 건너왔고, 이후로 장식 및 그늘을 제공하는 나무로 널리 심겨졌다는 것이다.


은행나무의 몇 가지 특성

은행나무는 높이가 20m에서 35m에 이르는 매우 큰 나무이다. 거의 3억 년 전에 처음 나타났다고 주장되기 때문에, 일부 사람들은 은행나무가 매우 원시적이라고 추측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 30억 개의 DNA 염기쌍을 가진 사람의 유전체(genome)에 비해, 은행나무는 106억 개의 염기쌍으로 이루어진 거대한 유전체를 갖고 있다. 사람은 2만3000여 개의 유전자를 갖고 있지만, 은행나무는 4만1840여 개의 유전자를 갖고 있다.[7] 다양한 환경적 공격에 대한 은행나무의 복원력은 탁월하다. 은행나무는 곤충과 곰팡이의 공격뿐만 아니라, 다른 나무들을 죽일 수 있는 오염에도 견딜 수 있다.[8] 1945년 일본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자폭탄에서도 살아남은 몇 안 되는 생명체 중 하나였다.

이러한 이유로 은행나무는 가장 독특한 식물 중 하나이다. 은행나무는 거대한 유전체, 생물학적 비생물학적 스트레스에 탁월한 저항성(내성), 암수딴그루(자웅이주) 번식 등 매혹적인 특성을 갖고 있어, 생물학 연구에서 이상적인 모델 종이라고 할 수 있다.[9] 암수딴그루(dioecious) 번식은 뚜렷한 성을 가진, 수컷 생식체와 암컷 생식체를 생산하는 개체를 만들어 번식하는 방법이다. 수나무는 꽃가루를 암나무는 배주를 서로 별도의 나무에서 만든다. 또한 은행나무와 소철(cycads)은 운동성 정자(motile sperm)를 가진 유일한 씨앗-생산 식물이다.


진화인가, 설계인가?

은행나무는 다른 나무들과 매우 다르기 때문에, 이 나무의 진화 역사는 진화론자들을 당황스럽게 만들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식물학자들은 은행나무가 어떤 면에서 소나무와 친척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왜냐하면 부채꼴 모양의 잎은 솔잎들이 띠를 이루어 늘어서 있는 것과 매우 흡사”하기 때문이다.[10] 이러한 추측은 진화론자들이 은행나무에 대한 한 세기가 넘는 연구 끝에 생각해낸 최선의 우스꽝스러운 추측이었다. 다윈은 은행나무를 오늘날에도 여전히 사용되고 있는 용어인 "살아있는 화석"이라고 표현했다. 진화론자들이 설명하기 위해 머리를 쥐어뜯고 있는, "살아있는 화석"은 오늘날 점점 더 많이 발견되고 있다.[11]

.은행나무 잎은 독특한 부채꼴 디자인을 보여준다(Wiki Commons).


요약

은행잎에 대한 연구로 기후 변화를 이해하려는 시도는 시작 전부터 문제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독특한 은행나무와 진화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연구들은 계속될 것이다. 은행나무는 진화론을 거부한다. 왜냐하면 이 나무는 매우 독특하며, 살아있거나 멸종된 나무들 중에서 친척으로 보이는 나무가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잎 조직에 대한 한 연구는 진화보다는 설계에 대한 것을 밝혀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더군다나 최초의 은행나무가 본질적으로 현대의 은행나무였다는 사실은 설계 모델을 더욱 지지한다. 은행나무목(order Ginkgoales)의 현존하는 유일한 종인 은행나무(Gingko biloba)의 잎은 약용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 잎의 추출물은 뇌로 가는 혈류를 개선하고, 항산화제로 작용한다고 주장된다. 특히 알츠하이머 치매(Alzheimer’s dementia)의 치료에서 은행 나뭇잎 추출물의 사용에 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12]


References

[1] Quoted in Christina Larson. 2021. Fossil leaves may reveal climate in last era of dinosaurs. Phys.org, April 21.

[2] Crane, Peter. 2015. Ginkgo: The Tree That Time Forgot. New Haven, CT: Yale University Press.

[3] Larson, 2021.

[4] Larson, 2021.

[5] Guan, Rui, et al., 2016. Draft genome of the living fossil Ginkgo biloba. GigaScience 5(1): s13742-016-0154-1, November 21, .

[6] https://www.etsy.com/listing/688548446/fossilised-ginkgo-leaves-plant-fossil.

[7] Guan, et al., 2016; Ginkgo ‘living fossil’ genome decoded. 2016. BBC News, 21 November.

[8] Smith, Howard. 1982. Living Fossils. New York, NY: Dodd, Mead & Company, p. 18.

[9] Guan, Rui, et al., 2016.

[10] Smith, 1982, p. 18. Emphasis added.

[11] Jorge, A. Herrera-Flores, Thomas L. Stubbs, and Michael J. Benton. 2017. Macroevolutionary patterns in Rhynchocephalia: Is the tuatara (Sphenodon punctatus) a living fossil? Palaeontology, February 22, DOI: 10.1111/pala.12284.

[12] Mazza et al., 2006. Ginkgo biloba and donepezil: a comparison in the treatment of Alzheimer’s dementia in a randomized placebo-controlled double-blind study, Eur J Neurol, Sept.

*Dr. Jerry Bergman has taught biology, genetics, chemistry, biochemistry, anthropology, geology, and microbiology for over 40 years at several colleges and universities including Bowling Green State University, Medical College of Ohio where he was a research associate in experimental pathology, and The University of Toledo. He is a graduate of the Medical College of Ohio, Wayne State University in Detroit, the University of Toledo, and Bowling Green State University. He has over 1,300 publications in 12 languages and 40 books and monographs. His books and textbooks that include chapters that he authored are in over 1,500 college libraries in 27 countries. So far over 80,000 copies of the 40 books and monographs that he has authored or co-authored are in print. For more articles by Dr Bergman, see his Author Profile.


*참조 : 은행나무 : 2억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나무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04&bmode=view

살아있는 화석 : 소철류 ; 2억5천만 년(?) 동안 동일하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34&bmode=view

공룡 식물'이라는 소철의 진화 이야기는 서로 충돌한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78&bmode=view

공룡, 풀, 그리고 다윈니즘 : 사사프리스, 오크, 목련, 야자수, 버드나무, 풀 등도 살아있는 화석?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44&bmode=view

모감주나무 : 살아있는 화석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24&bmode=view

살아있는 화석 : 단풍나무, 바다나리, 조개 화석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27&bmode=view

‘살아있는 화석’ 속새는 창조를 증거한다. : 1억5천만 년(?) 전의 속새는 오늘날과 동일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72&bmode=view

화석 식물의 염색체에 진화는 없었다. : 1억8천만 년(?) 전의 양치식물 고비는 오늘날과 동일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90&bmode=view

살아있는 공룡의 발견에 비교되는 쥐라기 울레미 소나무의 발견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42&bmode=view

울레미 소나무 : 살아있는 화석 & 진화론적 수수께끼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50&bmode=view

철창 뒤의 ‘공룡 나무’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08&bmode=view

한 진화론자는 살아있는 화석 나무를 낭만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 영국 식물원에서도 자라게 된 울레미 소나무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43&bmode=view

울레미 소나무에 이은 또 다른 살아있는 화석나무 : 1억5천만년~2억년(?) 전의 나무가 살아 있는 것이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692&bmode=view

현화식물의 갑작스런 출현과 적합한 홍수모델

http://creation.kr/Circulation/?idx=4514215&bmode=view

호박 속 백악기 꽃에 진화는 없었다. : 1억 년(?) 전의 수정 방식은 오늘날과 동일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27&bmode=view

호박 속 완전한 모습의 꽃은 진화론을 거부한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757558&bmode=view

현화식물의 출현 연대가 1억 년이나 더 내려갔다? : 2억4천3백만 년 전 지층에서 발견된 꽃식물의 화분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21&bmode=view

나비가 현화식물보다 7천만 년 더 일찍 진화되었다? : 그런데 2억 년 전 나비에도 수액을 빠는 주둥이가 있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83&bmode=view

화석들에 대한 진화론자들의 '배드 립 리딩' : 현화식물, 노래기, 스티로포렌, 양치류, 주머니사자, 상어 이야기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757575&bmode=view

고대 호박의 발견은 지질학적 시간 틀과 모순된다. : 3억2천만 년 전(?) 석탄기에 현화식물 기원의 호박의 발견 

3억2천만 년 된 호박이 현화식물의 화학성분을 가지고 있었다.

http://creation.kr/Controversy/?idx=1294684&bmode=view

5,800만 년(?) 동안 동일한 식물 화석들의 발견.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67&bmode=view

열대 다우림 식물들은 5800만 년(?) 동안 진화하지 않았다. : 콩과 식물, 야자나무, 아보카도, 바나나도 이제 살아있는 화석?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68&bmode=view

현대의 모습과 꼭 닮은 (9천만 년 전) 화석 수련 : 살아있는 화석 수련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20&bmode=view

가장 초기의 버섯은 '꽤 현대적'으로 나타난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697&bmode=view

화분의 순서 : 화분들의 분급작용은 홍수 시에 일어날 수 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895&bmode=view

식물진화설을 뒤엎는 그랜드 캐년의 화분 화석 

http://creation.kr/Controversy/?idx=1294677&bmode=view

가장 오래된 나무가 가장 복잡했다? : 고생대 데본기의 화석 나무는 매우 발달된 구조를 갖고 있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79&bmode=view

가장 초기의 화석 숲은 놀랍도록 복잡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62&bmode=view

화석 식물의 염색체에 진화는 없었다. : 1억8천만 년(?) 전의 양치식물 고비는 오늘날과 동일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90&bmode=view

한 진화론자는 살아있는 화석 나무를 낭만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 영국 식물원에서도 자라게 된 울레미 소나무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43&bmode=view

살아있는 화석 : 단풍나무, 바다나리, 조개 화석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27&bmode=view


출처 : CEH, 2021. 8. 31.

주소 : https://crev.info/2021/08/ginkgo-living-fossil-trees-defy-evolution/

번역 : 미디어위원회

Brian Thomas
2021-08-02

동전의 앞면은 진화론의 승리, 뒷면은 창조론의 패배? 

: 20억 년 이상 동일한 황세균의 발견. 

(Heads, Evolution Wins—Tails, Creation Loses?)


      무려 20억 년 동안의 돌연변이와 환경 변화도 한 박테리아에 어떠한 영향도 끼치지 못하고 있었다.  진화론에 의하면, 그 기간의 단지 1/4 정도 만에 물고기는 사람이 되지 않았는가? 덧붙여서, 20억 년 동안 축적된 돌연변이도 어떠한 가시적인 몸체 변화를 일으키기에 부족했다는 것 아닌가? 그러나 어이없게도 PNAS 지의 한 새로운 논문의 저자는 20억 년 동안 변화가 없는 한 박테리아가 진화의 증거라고 말하고 있었다.[1]

화석화된 세균 매트가 호주 서부의 해안에서 발견되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황세균(sulfur bacteria, 유황 박테리아)은 진화론적 시간 틀로 18억 년 전의 것으로 연대가 평가되었다. 그러나 그 황세균 화석은 동일한 지역에서 발견된, 23억 년 전으로 평가된 황세균 화석과 완벽하게 일치했다.  

따라서 황세균은 5억 년의 기간 동안 어떠한 진화도 없었음을 보여주는 것이었다.(세균의 짧은 한 세대의 기간을 생각해보라. 도대체 얼마의 세대가 지나간 것인가?). 하지만 더욱 놀라운 사실은 이들 황세균 화석과 동일한 박테리아가 지금도 살아있다는 것이다. 그들은 오늘날 칠레 해안에 있는 진흙에서 잘 살아가고 있다. UCLA의 교수이며 논문의 저자인 윌리엄 쇼프(William Schopf)는 UCLA 뉴스에서 말했다. ”생명체가 20억 년 이상 동안 진화하지 않았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2]

그는 이 기적과 같은 진화의 정지가 무엇 때문일지 생각했다. 쇼프는 UCLA 뉴스에서 설명했다 : ”이들 미생물이 살고 있던 환경이 본질적으로 30억 년 동안 변화되지 않고 유지됐기 때문이다.”[2]

또한 쇼프는 말했다. ”진화는 사실이다.” 따라서 그의 진화 논리는 간단하다. 진화는 환경의 변화를 통해서 발생한다. 하지만, 이들 세균에서 진화는 일어나지 않았다. 따라서 그들의 환경이 변화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간단한 논리이다. 그러나 이것이 맞는 이야기인가?

이러한 생각은 몇 가지 심각한 결점을 가지고 있다. 예를 들어, 지금까지의 진화론적 주장에 따르면, 지구의 역사는 몇 번의 전 지구적 멸종 사건을 포함하여 수십 번의 끔찍한 재난들을 겪어왔었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쇼프의 설명은 그러한 이야기들을 완전히 무시하고 있는 것이다. 1982년의 고전적 화석 연구에 의하면, 오르도비스기, 페름기, 트라이아스기, 백악기 암석 지층에서 대량 멸종이 발견됐다고 보고했었다.[3]

물론, 홍수지질학자들은 이러한 장구한 연대를 거부하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다. 그들은 세속 과학자들이 수천만 년의 간격을 두고 발생했다는 일련의 멸종 사건들을 전 지구적 대홍수였던 노아 홍수 동안에 일어났던 홍수 물의 변동으로 이해하고 있다. 만약 노아의 홍수가 사실이라면, 전 대륙에 걸친 평탄하고 두터운 퇴적지층들과 그 안에 급격하게 파묻혀있는 막대한 수의 바다생물과 육상생물들은 쉽게 설명될 수 있다.[4]       

또한 쇼프의 단순한 논리는 호주에서 거의 8,000마일 떨어져 있는 칠레에 황세균이 살고 있다는 사실을 완전히 무시하고 있는 것이다. 이들 두 지점 사이의 대륙 경계면을 따른 거리는 직선 거리에 비해 몇 배나 더 길다. 그 장구한 세월 동안 소행성 충돌들, 막대한 용암들을 분출했던 화산폭발, 여러 번의 빙하기 등과 같은 전 지구적인 재앙들로 인해 바다생물들은 대대적인 멸종과 급격한 진화를 겪은 반면에, 이들 광대한 지역에 걸쳐 있던 박테리아의 조상들은 근본적으로 변화하지 않은 환경에서 20억년 이상을 살아왔다는 말이 도대체 설명이 될 수 있는 말인가?

이러한 것을 믿는 믿음은 창세기 홍수를 믿는 것보다 훨씬 위대한 믿음처럼 보인다.



References
1. Schopf, J. W. et al. 2015. Sulfur-cycling fossil bacteria from the 1.8-Ga Duck Creek Formation provide promising evidence of evolution's null hypothesis.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112 (7): 2087-2092.
2. Wolpert, S. Scientists discover organism that hasn't evolved in more than 2 billion years. UCLA Newsroom. Posted on newsroom.ucla.edu February 2, 2015, accessed February 15, 2015.
3. Raup, D., and J. Sepkoski, Jr. 1982. Mass extinctions in the marine fossil record. Science. 215 (4539): 1501–1503.
4. Morris, J. 2012. The Global Flood. Dallas, TX: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5. Today's living forms represent a mere five percent of what once roamed the seas. According to evolutionary theory, the remaining 95 percent were wiped out by mass extinctions. (Mass Extinction Fact Sheet. 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Posted on amnh.org, accessed February 20, 2015.)

 

*참조 : Living Fossils - Dr. Carl Werner, part 1 of 2, Origins (youtube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vp87AEcgYc4

Living Fossils - Dr. Carl Werner, part 2 of 2, Origins (youtube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noljXQOW9qA

Creation / Evolution Debate on the Fossil Record - Dr. Don Patton vs John Blanton  (youtube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wHWm3sETN_s


*참조 : 20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황세균. :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화석'의 발견에도 진화론은 유지된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00&bmode=view

20억 년 동안 진화가 없었던 이유를 설명하기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34&bmode=view

진핵생물 곰팡이는 24억 년 전에도 존재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69&bmode=view

현대적 모습의 2억3천만 년 전(?) 진드기 : 심지어 호박 속 아메바도 동일한 모습이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83&bmode=view

공룡 시대의 녹조류가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있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21&bmode=view

새롭게 주장되는 10억 년 전의 살아있는 화석 녹조류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4090719&bmode=view

잘못된 위치, 잘못된 시대에서 발견된 생물체들 : 5천만 년 전 멸종 새우의 부활, 2억2천만 년 전 호박속 미생물, 그리고 1억2천5백만 년 전 비행포유류의 발견

http://creation.kr/Controversy/?idx=1294680&bmode=view

▶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주제별 자료실)

http://creation.kr/Series/?idx=1842776&bmode=view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8670

출처 - ICR News, 2015. 3. 23.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128

참고 : 6096|3975|4064|4094|4105|4107|4113|4143|4189|4233|4268|4272|4279|4306|4342|4393|4438|4448|4472|4494|4464|4588|4704|4707|4741|4748|4772|4796|4826|4846|4875|4901|5014|5043|5068|5082|5083|5091|5101|5151|5183|5249|5274|5284|5319|5323|5383|5437|5450|5459|5465|5494|5497|5503|5539|5563|5629|5719|5724|5755|5827|5901|5909|6048|6054|6593|6373|6327|6322|6216|6210

Brian Thomas
2021-07-01

중생대 해산물 레스토랑의 메뉴판에 있는 

살아있는 화석들로 만들어진 해물요리 

(Mesozoic Seafood Menu Caters to Noah's Flood)


      나는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s, 화석과 동일한 모습의 살아있는 생물)'들의 긴 목록을 살펴본 후에, 그들 중 많은 수가 오늘날의 해물 요리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티라노 씨 가족이 찾아간 중생대 해산물 레스토랑(Mesozoic seafood restaurant)의 메뉴판에 있는 맛있는 해물 요리들은 무엇이 있을까?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은 전 세계적으로 분포하고 있는, 공룡 화석들이 풍부한 퇴적지층들은 수억 수천만 년 전에 퇴적된 것이 아니라, 불과 수천 년 전에 있었던 노아의 홍수(Noah’s Flood)로 퇴적되었다는 생각을 다시 한번 강화시켜주고 있다.   

이러한 생각을 하게 된 것은, 한 독자가 살아있는 화석들의 전체 목록을 알고 있는 지를 ICR에 물어왔기 때문이었다. 일반인들이 살아있는 화석 목록으로 발견할 수 있는 것은 기껏해야 몇 가지만 나열해 놓고 있는 Wikipedia 였다. 그러나 우리는 칼 워너(Carl Werner) 박사가 최근에 쓴 책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s)’을 기억해냈다. 그 책은 살아있는 화석 동식물들의 풀 컬러 사진 수십 장과 함께 많은 살아있는 화석들을 보여주고 있다.[1] 워너 박사의 허락을 받아, 그의 책에 있는 살아있는 화석의 간단한 목록은 이제 온라인상에서 볼 수 있다.[2] (Living Fossils List from Carl Werner). 더 많은 사람들이 공룡과 나란히 함께 살다가 죽어갔던 우리와 친근한 생물들을 살펴보면서, 생물들은 끊임없이 변해간다는 진화론이 얼마나 잘못된 이론인지 깨닫기를 바란다. 이제 중생대 해물 요리로 돌아가 보자.

중생대 해산물 레스토랑에서는 먼저 에피타이저로 튀긴 새우(shrimp), 홍합(mussels), 오징어(squid)가 나왔다. 확실히 많은 쥐라기 새우와[3] 백악기 홍합은[4] 본질적으로 오늘날 살아있는 새우 및 홍합과 동일하게 보인다. 오징어는 어떠한가? 공룡 지층에는 화석 오징어(squid) 또한 발견되고 있다. 2009년 영국에서 발견된 오징어는 아직도 먹물주머니에 마른 먹물이 남아있었다.[5]


티라노 씨의 부인은 메인 요리로 쥐라기 랍스터(lobster)를 주문했다. 화석 Palinurina는 살아있는 가시 랍스터(spiny lobster, 닭새우) Panulirus 처럼 보인다. 그리고 진화론자들은 랍스터 화석 Eryma를 살아있는 맛있는 메인랍스터(Maine lobster)인 Homarus와 같은 이름을 부여하는 편이 나았을 것이다.[1]

티라노 씨는 그 요리를 좋아하지 않는다. 그래서 그는 가리비(scallops), 굴(oysters), 대합조개(clam) 구이를 주문했다. 이들 생물들은 모두 공룡이 들어있는 지층에서 화석으로 발견된다. 그는 사사프라스 차(sassafras tea)를 함께 마셨다. 그 나무 또한 살아있는 화석이다.

티라노 가족은 다음에 이 레스토랑에 왔을 때는 무엇을 주문할지를 생각해 보았다. 중생대 해산물 레스토랑의 메뉴 판에는 다음과 같은 요리들이 적혀있었다. 철갑상어(sturgeon) 백숙, 뱀장어(eel) 구이, 가자미(flounder) 튀김, 청어(herring) 구이, 상어(angel shark and goblin shark) 샥스핀... 등이었다. 그리고 좋아하는 오렌지(orange) 후식도 있었다. 그리고 길 건너에 있는 또 다른 중생대 레스토랑도 방문할 계획이다. 그 레스토랑에는 거북이(turtle) 수프, 개구리(frog) 뒷다리 볶음, 악어(alligator) 꼬리 찜, 해파리(jellyfish) 냉채, 문어(octopus) 찜, 그리고 잣(pine nuts)과 호두(walnut)가 곁들여진 오리(duck) 구이가 유명하다. 오리 화석과 호두나무 잎의 인상화석이 공룡 뼈들이 발견되는 지층에서 발견되었다.

워너 박사는 이들 생물 종들로 진화론을 검증해보았다. 그는 이렇게 썼다. ”진화론이 틀렸다면... 오래됐다는 화석 지층에서 현대적 동식물 종들의 발견이 예상될 것이다.”[6] 많은 살아있는 화석들을 발견하곤, 그는 진화론이 사실이 아님을 확신하게 되었다.

성경은 살아있는 화석들에 대한 더 적절한 설명을 제공하고 있다. 태초에 하나님은 바다생물들, 늪지 식물들, 공룡들, 모든 다른 동물들을 창조하셨다. 나중에, 노아의 홍수가 끔찍했던 대격변의 여러 단계 동안에 그들을 뒤섞어버렸고 파묻어버렸다. 이것은 공룡 지층에서 오늘날 살아있는 것과 사실상 동일하게 보이는 많은 동식물 화석들이 발견되고 있는 이유를 설명해준다.


References

1.Werner, C. 2009.Living Fossils, Evolution: The Grand Experiment, vol 2. Green Forest, AR: New Leaf Press.
2.Bob Enyart, host of the KGOV radio show Real Science Friday, and I worked together to get permission to compile and post the list. The Living Fossils List from Carl Werner is available through the link in the online article 'RSR: Dr. Carl Werner and the Living Fossils” posted on kgov.com.
3.The fossil shrimp Antrimpos resembles living shrimp Litopenaeus.
4.The fossil mussel Mytiloides resembles living mussel Mytilus.
5.Glass, K. et al. 2012. Direct chemical evidence for eumelanin pigment from the Jurassic period.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109 (26): 10218-10223.
6.Werner, Living Fossils, 10.


*Evolution Debunked By Living Fossils? (살아있는 화석 추천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WhQRTbHoDrA


*참조 : 살아있는 화석 : 네오필리나 : 3590m 심해에서 올라온 4억 년(?) 전 생물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35&bmode=view

살아있는 화석 : 새우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38&bmode=view

산호조류가 실루리아기에서 발견되었다! : 출현 시기가 무려 3억(?) 년이나 더 뒤로 내려갔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757551&bmode=view

바다조름 : 극도의 살아있는 화석은 ‘종류대로’를 외친다. ; 5억6천만 년(?) 전 에디아카라기의 살아있는 화석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757554&bmode=view

5억5천만 년(?) 동안 동일한 살아있는 화석, 수염벌레 : 유전자 손상 속도는 장구한 시간과 모순된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92&bmode=view

극피동물과 새예동물에서 진화는 없었다. : 불가사리, 성게, 해삼, 새예동물...등도 살아있는 화석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84&bmode=view

3억8천만 년 전(?) 원시 물고기 판피류는 새끼를 낳고 있었다. 또한 식물에서 리그닌은 우연히 두 번 생겨났는가?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39&bmode=view

살아있는 화석 : 삽코가오리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85&bmode=view

상어와 가오리 : 어떠한 조상도 가지고 있지 않은 물고기 : 완전히 다른 모습의 두 연골어류는 진화론의 골칫덩이?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51&bmode=view

주름상어는... 여전히 상어였다 : 8천만 년 동안 변하지 않은 살아있는 화석?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97&bmode=view

가장 큰 물고기 화석과 가장 오래된 상어 화석의 발견 : 4억9백만 년(?) 전의 상어는 완전한 상어였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18&bmode=view

2억5천만 년 동안 동일한 살아있는 화석, 철갑상어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41&bmode=view

호주 심해에서 발견된 살아있는 화석들 : 앵무조개, 해백합, 덴드로그래마...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09&bmode=view

5억(?) 년을 살아온 앵무조개가 사람 때문에 멸종 위기?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01&bmode=view

거북 : 2억 년(?) 동안 동일한 모습의 살아있는 화석 이러한 독특한 설계된 생물은 진화론적 설명을 거부한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46&bmode=view

진화가 없는 화석들도 진화를 지지하는가? : 사경룡, 거북, 해파리, 진드기에 진화는 없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24&bmode=view

새로 발굴된 화석들에 진화는 없었다 : 거북, 백상어, 꿀벌, 카멜레온, 쥐...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3119539&bmode=view

한 절지동물에 대한 진화론적 유령 이야기. : 3억6천만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해로새우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94&bmode=view

왕털갯지렁이, 4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살아있는 화석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19&bmode=view

4억5천만 년 동안 진화되지 않은 투구게가 진화의 증거?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79&bmode=view

투구게는 스스로 발명되었는가? : 최근에 발견된 4억5천만 년(?) 전 투구게 화석이 의미하고 있는 것은?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58&bmode=view

살아있는 화석인 1억6천만 년 전(?) 오징어의 발견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20&bmode=view

문어 화석의 미스터리 : 오늘날과 동일한 모습의 9500만 년 전(?) 문어 화석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64&bmode=view

고대의 화석 생물체가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있었다. : 살아있는 화석, 진드기와 뱀장어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76&bmode=view

먹장어는 다윈을 괴롭히고 있다 : 1억 년(?) 전의 화석 먹장어도 경이로운 점액을 만들고 있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757553&bmode=view

칠성장어 화석은 3억6천만 년(?) 동안 거의 변화가 없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52&bmode=view

벌레들은 5억2천만 년(?) 동안 진화하지 않았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32&bmode=view

▶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http://creation.kr/Series/?idx=1842776&bmode=view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9588

출처 - ICR, Acts & Facts. 45(10), 2016.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61

참고 : 5274|5014|6276|6054|5158|5401|5379|4706|6333|6242|3182|2627|1421|2203|4064|5151|4588|5503|3714|6364|5083|5840|4796|3008|6345|6147|6128|6122|6088|6087|6060|5459|5830|2916|5629|5450|5082|4875|4279|4342|3371|2618|2462|2210|2406|2137|2023|2036|2010|1428|698|2086|1939|2013

CEH, 2015. 2. 4.
2021-06-17

20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황세균 

: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화석'의 발견에도 진화론은 유지된다.

(Two Billion Years and No Evolution)


      '20억 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은 증거로 인해 진화론은 틀린 것이 분명해 보인다. 그러나 일부 진화론자들은 다윈이 틀린 것이 아니라고 옹호하고 있었다.

”20억 년 동안 변화하지 않은 박테리아는 진화론적 수수께끼가 되고 있다(2 Billion Years Unchanged, Bacteria Pose an Evolutionary Puzzle)”라는 제목의  Live Science(2015. 2. 4) 지의 기사에서 타냐 루이스(Tanya Lewis)는 썼다. 그녀는 창조론자들의 공격을 예상하고 있는 것처럼, 방어적인 말을 하고 있었다 :

”호주 서부 연안의 깊은 바다의 암석 내부에는 20억 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은 박테리아가 숨어있었다”고 과학자들은 말한다.

이 심해 지역에서, 한 연구팀은 18억 년 전의 화석화된 황세균(sulfur bacteria, 유황세균)을 수집했고, 이것을 같은 지역에서 23억 년 전에 살았던 박테리아와 비교해 보았다. 두 미생물 모두 오늘날 칠레 해안에서 발견되는 살아있는 현대의 황세균과 구별할 수 없었다.

그렇다면 이 결과는 다윈의 진화론을 부정하는 것일까?

당신은 그녀가 진화론의 오류를 절대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또한 그 미세화석을 발견한 빌 쇼프(Bill Schopf)도, 그리고 UCLA(2015. 2. 2) 보도 자료의 기자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들은 패배의 문턱에서 승리를 날치기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

• 그 연구는 실제로는 진화론을 지지하고 있다고, UCLA 교수는 말한다.

• 한 국제적 연구팀은 일찍이 보고된 사례들 중에서 가장 오랜 기간 동안 진화가 일어나지 않은 사례를 발견했다. 이들 심해 미생물 타입은 20억 년 이상 동안 진화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연구자들은 이들 미생물에서 진화의 결여는 실제로는 찰스 다윈의 진화론을 지지한다고 말한다.

• ”생명체가 지구 나이의 거의 절반인 20억 년 이상 동안 진화하지 않았다는 것은 놀라운 일처럼 보인다.” 연구의 선임저자인 UCLA 대학의 윌리암 쇼프(J. William Schopf)는 말했다. ”진화는 사실이기 때문에, 이러한 진화의 결여는 설명될 필요가 있다.” (Live Science)

사람들은 쇼프가 무대 위에서 사라진 숙녀를 다시 나타나게 하기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었다. 이 어려운 마술을 수행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

여기에 속임수가 있다 :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은 진화가 일어나지 않았던 생물 종들보다, 시간이 흐르면서 진화가 일어났던 생물 종들에 훨씬 더 초점을 맞춰왔던 것이다. 그러면 과학자들은 그렇게 오랜 기간 동안 진화하지 않은 살아있는 한 생물 종을 어떻게 설명하고 있을까?

”생물학의 규칙은 만약 물리적 또는 생물학적 환경이 변화하지 않는다면 진화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것은 다윈의 이론과 일치한다”고 UCLA의 생명의 기원과 진화 연구센터의 책임자인 쇼프는 말했다. 이들 미생물이 살고 있는 환경은 본질적으로 30억 년 동안 변하지 않고 남아있었다고, 그는 말했다.

”이들 미생물들은 그들의 단순하고 매우 안정적인 물리적, 생물학적 환경에 잘 적응하고 있었다”고 그는 말했다. ”그들이 변화하지 않는 환경에 있었음에도 진화가 일어나 있었다면, 그것은 다윈의 진화론에 심각한 결점이 될 수 있었을 것이다.”

쇼프는 따라서 그 연구 결과는 다윈의 이론에 대한 더 심도 있는 과학적 증거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것은 다윈의 아이디어와 완벽하게 일치하는 것입니다” 그는 말했다.

생물체가 진화했다면, 다윈의 이론은 맞는 것이다. 진화하지 않았다면, 그래도 다윈의 이론은 맞는 것이다. 다윈은 패배할 수가 없는 것이다. 어떠한 증거가 발견되어도 진화론은 틀릴 수가 없는 것이다. 

비-진화는 다윈의 '귀무가설(null hypothesis, 설정한 가설이 진실할 확률이 극히 적어 처음부터 버릴 것이 예상되는 가설)'을 입증한다고 쇼프는 말한다. 환경적 변화가 없다면, 진화는 없다는 것이다. 간단하다. 여기에 마술은 없다.

이 발견은 PNAS 지에 발표되었다.



당신은 이 사람들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그들은 자신들의 우상인 진화론을 어떻게든 유지시키기 위하여 젤리로 된 못을 벽에 박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는가? 다윈, 다윈, 다윈 : 우연이라는 신을 철저히 믿고 있는 난공불락의 선지자. 그를 따르며, 유물론이라는 제단 앞에서 저절로 저절로 라는 주문을 외우고 있는 사제들. 우-우-우...연-연-연... 그들은 오직 다윈의 이름을 찬양할 뿐이다. 생각과 이성과 합리성을 잃어버린 사람들이여, 그들의 제단에서 깨어나라. 정신을 차리고 일어나 빠져나오라.

진화론이 틀렸다는 증거들은 이제 너무도 많이 쌓여가고 있다. 선캄브리아기의 미생물들은 진화론적 시간 틀로 수십억 년 동안 (이러한 장구한 시간은 아무도 목격하지 못했지만, 바알이 되어버린 다윈이 장구한 시간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반드시 존재해야만 한다) 진화 없이 지내오다가, 갑자기 꽝! 캄브리아기의 폭발이 일어났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진화론은 틀렸는가? 아니다! 이것은 진화론적 개념과 잘 일치한다는 것이다. 진화는 간혹 극도로 빠르게 일어날 수도 있고, 극도로 느리게 일어날 수도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제 더 이상의 과학적 증거들은 무엇이 필요하겠는가? 어떠한 경우도 진화론이 맞는데 말이다. 휴우--.  

이러한 설명이 얼마나 어리석고 우스꽝스러운지를 한번 생각해 보라. 이 박테리아는 진화론적 시간 틀로 20억 년 동안 무수한 세대를 거치면 복제를 했음에 틀림없다.(미생물의 짧은 한 세대를 생각해 보라). 만약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이 9백만 년(20억 년의 약 1/200의 기간)  동안에 (임신 기간도 길고, 개체 수도 적게 낳는) 소같이 생긴 육상동물을 고래로 진화시킬 수 있었다면, 이들 박테리아가 돌연변이로 황(sulfur)을 먹는 더 좋은 방법을 진화시킬 수많은 기회들이 있지 않았겠는가? 아마도 황 팬케익, 황 칠리, 황 수플레(souffle) 등을 요리할 수 있지 않았겠는가? 그리고 어떤 박테리아들은 팔과 다리와 뇌를 만들어, 사업가가 돼서 황 레스토랑, 황 슈퍼마켓을 만들 수도 있지 않았겠는가? 또 어떤 박테리아들은 황 솜사탕으로 장식된 테마 파크를 만들어낼 수도 있지 않았겠는가? 만약 다윈의 이론이 사실이라면, 그들은 단지 20억 년의 단지 1/10의 기간에도 모든 것들로 진화하여 황-정부를 조직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다이내믹한 지구 행성을 주장해오지 않았는가? 지판들이 움직이고, 대륙들이 솟아오르며, 소행성이 충돌하고, 핵겨울이 오고, 기후가 변하고, 화산들이 폭발하며, 빙하기가 몇 번씩 왔다고 말하고 있지 않았는가? 그런데 현대의 황세균과 20억 년 전의 황세균은 이 모든 환경적 변화를 겪지 않은 곳에서 20억 년을 지냈다는 것인가? 그들은 자신이 주장해왔던 가정들을 스스로 위반하고 있는 것이다. 증거들을 객관적으로 살펴보고, 그것이 가리키는 것을 솔직히 말할 수 있는 합리적인 사람들은 없는 것인가? 그들은 자신들의 직장, 학위, 금전, 명예 등과 같은 기득권을 내려놓을 수 없기 때문에, 이러한 진화론의 오류를 가리키는 명백한 증거들 앞에서도 우스꽝스러운 왜곡된 설명을 주절대면서, 얼굴색 하나 안 변하며 자신들의 주장을 계속하고 있는 것이다.  오직 진화! 오직 진화! 오직 진화!


*참조 : 황-순환 박테리아는 18억 년(?) 동안 동일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757581&bmode=view

20억 년 동안 진화가 없었던 이유를 설명하기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34&bmode=view

진핵생물 곰팡이는 24억 년 전에도 존재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69&bmode=view

현대적 모습의 2억3천만 년 전(?) 진드기 : 심지어 호박 속 아메바도 동일한 모습이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83&bmode=view

공룡 시대의 녹조류가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있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21&bmode=view

새롭게 주장되는 10억 년 전의 살아있는 화석 녹조류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4090719&bmode=view

잘못된 위치, 잘못된 시대에서 발견된 생물체들 : 5천만 년 전 멸종 새우의 부활, 2억2천만 년 전 호박속 미생물, 그리고 1억2천5백만 년 전 비행포유류의 발견 

http://creation.kr/Controversy/?idx=1294680&bmode=view

진화론자들에게 충격적인 소식 : 1억 년 전 미생물이 다시 살아났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4423710&bmode=view

1억 년 전의 박테리아가 살아있었다는 불합리한 주장.

http://creation.kr/YoungEarth/?idx=5300063&bmode=view

소금의 전설 (Salty saga) : 2억5천만 년 전(?) 소금에서 다시 살아난 박테리아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35&bmode=view

2억5천만 살의 박테리아, 조금 많지 않은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42&bmode=view


살아있는 화석: 창조론의 강력한 논거 ; 공룡 지층에서 현대 생물들이 발견되고 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88&bmode=view

공룡 지층에서 현대적 조류들이 발견된다 : 앵무새, 부엉이, 펭귄, 오리, 아비새, 신천옹, 도요새, 가마우지, 물떼새 등도 '살아있는 화석'?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74&bmode=view

현대적 모습의 '살아있는 화석' 벌새와 절지동물 : 3천만 년(?) 전 화석벌새와 5억5백만 년(?) 전 탈피 도중의 절지동물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17&bmode=view

1억 년 전(?) 호박 속 도마뱀들에 진화는 없었다 : 도마뱀붙이, 카멜레온, 전갈, 깍지벌레, 흰개미붙이, 민벌레, 우산이끼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11&bmode=view

살아있는 화석 : 아나스피데스. 3억5천만 년(?) 동안 변함이 없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31&bmode=view

2억 년(?) 전 도롱뇽에 진화는 없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05&bmode=view

화석 도롱뇽의 마지막 식사 : 1억5천만 년(?) 전에도 동일한 식사를 하고 있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80&bmode=view

공룡보다 더 오래된 고대 동물, 큰도마뱀(투아타라) : 2억1천만 년(?) 전의 모습 그대로 뉴질랜드에 살아 있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39&bmode=view

2억4천만 년(?) 전의 최초 도마뱀은 100% 도마뱀이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27&bmode=view

뱀은 항상 뱀이었다 : 또 하나의 '살아있는 화석'에 진화는 없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01&bmode=view

진화론자들을 기절시킨 오리너구리 화석 : 1억1천2백만 년(?) 전까지 거슬러 올라간 단공류의 출현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22&bmode=view

쥐라기의 비버 : 1억6400만 년(?) 전 지층에서 발견된 수중 포유류 비버

http://creation.kr/Controversy/?idx=1294679&bmode=view

1억6천5백만 년(?) 전 쥐라기에서 발견된 포유류 : 진화론의 수수께끼인가, 증거인가?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16&bmode=view

포유류가 공룡을 먹었을 수도 있었다 : 강력한 포식자였던 백악기의 유대류 디델포돈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66&bmode=view

설치류의 진화는 화석기록에 없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12&bmode=view

가장 초기(3억 년 전)의 거미는 이미 거미줄을 짤 수 있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06&bmode=view

놀라운 곡예비행 - 잠자리 : 이들은 수억 년(?) 전부터 동일하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37&bmode=view

3억 년 동안 동일한 ‘살아있는 화석’ 실잠자리의 새로운 개체군의 발견.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69&bmode=view

화석기록에서 갑자기 등장하는 비행 곤충 : 3억년(?) 전 석탄기 지층에서 발견된 하루살이 화석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89&bmode=view

딱정벌레들은 공룡과 함께 살았다. : 2억5천만 년(?) 전으로 올라간 딱정벌레들의 출현 연대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27&bmode=view

3억 년 전의 현대적인 딱정벌레의 발견으로 진화론자들은 당황하고 있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22&bmode=view

병정 개미는 1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았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698&bmode=view

불가능한 곤충들 : 위장술의 대가 대벌레(또는 잎벌레): 4700만 년 전에도 동일했다.

http://creation.kr/animals/?idx=1290964&bmode=view

호박 속에 나비들은 발견자들을 놀라게 한다 : 나비들은 6천5백만 년 전 공룡의 머리 위로 날아다녔을 수 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12&bmode=view

진드기와 파리는 2억3천만 년(?) 동안 동일했다 : 호박 속 절지동물에 진화는 없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82&bmode=view

고대의 화석 생물체가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있었다. : 살아있는 화석, 진드기와 뱀장어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76&bmode=view

살아있는 화석 : 고둥, 말벌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25&bmode=view

최초의 육상 벌레는 홍수로 묻혔다 : 4억2천5백만 년(?) 전의 노래기 화석의 발견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3975434&bmode=view

검투사: 멸종됐다는 4천5백만 년 전 곤충이 살아서 발견되었다! 그리고 호박 화석의 미스터리.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87&bmode=view

4억3700만 년(?) 전의 전갈은 진화론을 쏘고 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3090246&bmode=view


▶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주제별 자료실)

http://creation.kr/Series/?idx=1842776&bmode=view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5/02/two-billion-years-and-no-evolution/

출처 - CEH, 2015. 2. 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96

참고 : 5569|5133|4122|2992|4874|3767|5217|5167|4668|4613|3987|2079|1461|3267|5439|4821|3789|3585|5136|5242|5534|5021|5943|6411|6419|6421|6426|6445|6461|6573|6575|6372|6364|6345|6333|6296|6276|6147|6129|6128|6122|6100|6096|6088|6087|6063|6060|6054|6048|5909|5904|5901|5851|5838|5724|5629|5539|5503|5465|5459|5450|5323|5151|5083|5082|4846|4826|4756|4704|4598|4494|4342|4279|4189|4272|4064|3747|3714|3631|3371|3333

미디어위원회
2021-05-10

뼈의 진화에 대한 어떠한 증거도 없다.

(No Evidence for Bone Evolution)

by Jerry Bergman, PhD


   척추동물의 뼈는 살아가는데 있어서 결정적인 디자인을 갖고 있다. Science Advances 지의 한 논문은 뼈에 대해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 :

모든 척추동물들은 수영, 보행, 비행과 같이 엄청나게 다양한 생활 방식들을 갖고 있다. 뼈는 진화적 다양성을 위한 발판을 제공한 재료이다. 뼈의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의외로 뼈의 진화적 기원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1]

광물이 풍부한 뼈는 세포에 의해 만들어지고 유지된다. 뼈의 골세포(osteocyte)는 뼈의 재생과 수선을 포함하여, 뼈의 수리, 기계적 감각, 미네랄의 항상성유지 등 척추동물의 신체에서 많은 중요한 역할을 한다.[2] 진화론의 문제는 "뼈에서 네 가지 세포 유형(골전구세포, 골아세포, 골세포, 파골세포)의 발달 관계는 잘 알려져 있지만, 이들 세포의 진화적 기원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는 것이다.[3]

현대 경골어류(teleost)의 절반 이상은 골세포가 없는 뼈(acellular bone, anosteocytic bone)를 갖고 있는데, 이 뼈는 골세포는 결여되어 있지만, 골전구세포, 골아세포, 파골세포와 같은 다른 뼈 세포들을 사용하고 있다. 더군다나, 뼈의 진화에 대한 많은 추측들이 존재한다 : "뼈는 진화되지 않았을 수도 있지만, 뼈의 진화 이론들은 확실히 진화해왔다."[4] 2011년에 바그너와 아스펜버그(Wagner and Aspenberg)는 만약 뼈의 진화에 대한 그들의 기사가 "10년 전에 쓰여졌다면, 오늘날에 쓰여진 것과 상당히 달랐을 것"이라고 빈정대며 말했다. 왜냐하면 뼈의 진화에 대한 추정과 추측에 기반한 많은 이야기들이 있기 때문이다.[5]


골세포의 중요성

여기 Science Advances 지에 게재된 한 연구의 목표는 뼈의 진화적 기원에 대한 증거를 상세히 조사하는 것이었다. 저자들은 "뼈의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의외로 뼈의 진화적 기원에 대해 알려진 것이 거의 없기 때문에, 이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그들은 특별히 뼈 안쪽의 세포에 초점을 맞추었다.

골세포(osteocytes)라 불리는 뼈 세포는 세 가지 주요 역할을 한다: 1)뼈 재형성(bone remodeling)의 조정, 2)기계적 감지, 3)미네랄의 항상성 유지.[6] 놀랍게도, 현대 경골어류의 골세포가 없는 뼈는 재형성과 기계적 감지의 증거를 보여준다.[7] 그러므로 골세포가 뼈의 생리학에서 수행하는 세 가지 주요 역할 중 두 가지(즉, 재형성과 기계적 감지)는 골세포가 없이도 수행될 수 있다.

골세포는 뼈의 진화 연구에서 가장 중요하다. 왜냐하면 골세포는 세포 소와(lacunae, 뼈 기질 내의 공간, 오목한 부위, 강)에 위치함에 기인하여, 화석에서 형태학적 모습이 안정적으로 보존될 수 있는 유일한 세포이기 때문이다. 

 .뼈의 내부 구조. <From Wikimedia Commons.>


뼈에 대한 진화 연구

연구자들은 진화론적 시간 틀로 3억5천만 년에서 4억 년 전의 바다생물의 뼈 조직의 구조를 분석했다. 그들은 나노미터 스케일에서 3D 해상도를 달성하는 새로운 기술을 사용했다. 그 새로운 기술은 집속이온빔 주사전자현미경(focused ion beam scanning electron microscope)을 사용하는 것이었다.[8] 모든 척추동물들은 다음과 같은 뼈로 이루어진 내부 골격을 갖고 있었다 :

뼈는 미네랄과 단백질들로 복잡한 구성을 갖고 있으며, 살아있는 뼈 세포(골세포)는 기질 내에 갇혀있다. 뼈 세포는 작은 통로들로 서로 연결되어 있고, 물질과 전기화학적 신호를 주고받을 수 있어서, 뼈는 자라고 재생될 수 있다.[9]

진화론은 "유기물질과 무기물질로 이루어진 뼈의 복잡한 구조가 진화적 과정의 어떤 시점에 나타났을 것"을 요구한다. 따라서 이 연구에서 발견되어야 하는 것은, 덜 복잡한 뼈에서 더 복잡한 뼈로 발전해갔다는 증거였다. 연구자들은 고대 물고기인 트레마타스피스 맘밀라타(Tremataspis mammillata)에서 추출한 뼈를, 이보다 훨씬 어린 물고기인 보트리오레피스 트루츠촐디(Bothriolepis trutscholdi)의 뼈와 비교했다. 트레마타스피스 맘밀라타는 약 4억2300만 년 전에 살았던 무악류 물고기(jawless fish)로 멸종된 오스테오스트라키(Osteostraci) 군에 속하며, 보트리오레피스 트루츠촐디는 약 3억8000만년 전에 살았던 물고기로, 유악류 물고기(jawed fish)의 가장 초기 그룹인 판피어류(Placodermi)에 속하는 물고기이다. 연구자들이 발견한 것은 4억2300만 년 된 물고기 뼈가 진화론자들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복잡한 내부적 설계를 갖고 있었다는 것이다. 연구자들은 다음과 같은 것을 발견했다 :

무악류인 갑주어의 오래된 뼈도, 3D 사진은 뼈 세포에서 강(cavities, lacunae)들과, 이 강들을 상호 연결하고 있는 작은 통로들이 있는 복잡한 네트워크를 보여주고 있었다. "통로들은 사람의 머리카락보다 천 배나 좁지만, 놀랍게도 4억 년 동안 거의 완벽하게 보존되어 있었다"... 고해상도의 3D 사진들을 정밀 분석한 결과, 강들과 그들 사이의 통로들의 네트워크가 어떻게 구축되어 있는지 자세히 확인할 수 있었다. “이것은 우리의 초기 조상인, 무악류 물고기들도 우리와 유사한 내부구조와, 우리와 유사한 많은 생리학적 능력의 뼈를 이미 갖고 있었다는 것을 입증해주었다."[10]

연구자들은 연구 결과를 검증하기 위해서 새로운 기술을 사용하여 반복적으로 3D 스캔을 했지만, 진화론이 예상하는 뼈의 점진적인 진화를 뒷받침하는 그 어떠한 증거도 발견하지 못했다. 동물의 뼈가 뼈가 아니었던 조직에서 진화했다는 증거를 발견하려던 다른 시도들과 마찬가지로, 이 연구는 그러한 목표에서 실패했다. 지금까지, 연구 결과는 최초의 뼈는 두 가지 기본적인 현대적 뼈의 유형과 매우 유사하게, 완전한 기능적 구조의 뼈였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진화론자들이 이를 어떻게 표현하는지 주목하라. "화석기록의 본질적인 한계 때문에, 최초 골세포의 형태학에 대해서 알려진 것은 거의 없다".[11] 다시 말해서, 화석기록은 뼈의 진화적 증거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뼈의 구조. <From Wikimedia Commons>


요약

뼈의 진화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한 시도로서, 새로운 첨단기술을 사용한 연구는, 진화론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일찍, 높은 수준의 뼈-세포 복잡성에 대한 증거를 발견했다. 그 연구에서 뼈가 연골로부터 점진적으로 진화했다는 어떠한 증거도 발견하지 못했다. 2019년에 뼈가 뼈가 아닌 어떤 것에서 진화했을 것이라는 주장에 대한 나의 리뷰 글에서, 나는 다음과 같이 결론을 내렸었다 :

거의 2세기 동안의 조사 후에도, 뼈가 뼈 이전의 어떤 구조로부터 진화했다는 이론을 지지하는 데 도움을 주는 증거는 나오지 않았다. 치아와 뼈는 화석기록에서 가장 잘 보존되는 물질임에도 불구하고, 화석기록은 뼈의 전이형태에 대한, 예를 들면 뼈가 연골 같은 것에서 진화했다는 그 어떠한 증거도 제공하지 않는다.[12]

위에서 검토한 새로운 연구는 나의 결론을 더욱 뒷받침해 준다.


References

[1] Yara Haridy, Markus Osenberg, André Hilger, Ingo Manke, Donald Davesne, Florian Witzmann. Bone metabolism and evolutionary origin of osteocytes: Novel application of FIB-SEM tomography. Science Advances  7(14):eabb9113 DOI: 10.1126/sciadv.abb9113, 31 March 2021, p. 1.

[2]Pascal R. Buenzli, and Natalie A. Sims, Quantifying the osteocyte network in the human skeleton, Bone 75, 144–150, June 2015.

[3] Haridy, et al., 2021, p. 1.

[4] Darja Obradovic Wagnar and Per Aspenberg, Where did bone come from? An overview of its evolution, Acta Orthopaedica 82(4):393–398, 2011.

[5] Darja and Aspenberg, 2011, p. 398.

[6] Alison H. Doherty, Cameron K. Ghalambor, and Seth W. Donahue,  Evolutionary physiology of bone:   Bone metabolism in changing environments, Physiology 30:17–29, 1 January 2015..

[7] Ron Shahar and Mason N. Dean, The enigmas of bone without osteocytes. BoneKEy Reports 2:343, May 2013.

[8] Science Daily. Insight into the evolution of bones: Modern biology considers bone cells (osteocytes) as essential for bone development and health, Science News, https://www.sciencedaily.com/releases/2021/03/210331143031.htm, 31 March 2021.

[9] Science Daily, 2021.

[10] Science Daily, 2021.

[11] Haridy, et al., 2021, p. 3.

[12] Bergman, Jerry. 2019. No Evidence for Bone Evolution,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56(1):17-25, Fall.

*Dr. Jerry Bergman has taught biology, genetics, chemistry, biochemistry, anthropology, geology, and microbiology for over 40 years at several colleges and universities including Bowling Green State University, Medical College of Ohio where he was a research associate in experimental pathology, and The University of Toledo. He is a graduate of the Medical College of Ohio, Wayne State University in Detroit, the University of Toledo, and Bowling Green State University. He has over 1,300 publications in 12 languages and 40 books and monographs. His books and textbooks that include chapters that he authored are in over 1,500 college libraries in 27 countries. So far over 80,000 copies of the 40 books and monographs that he has authored or co-authored are in print. For more articles by Dr Bergman, see his Author Profile.


*참조 : 뼈의 미세구조를 모방하여 개량된 균열에 강한 강철

http://creation.kr/Human/?idx=1291548&bmode=view

갑오징어뼈에서 보여지는 설계

http://creation.kr/animals/?idx=5866055&bmode=view

익룡의 뼈 구조는 기린을 능가한다.

http://creation.kr/Dinosaur/?idx=6615648&bmode=view

놀랍게도, 1억2천만 년 전의 화석 새는 광물화된 뼈가 아니라, 원래의 뼈를 갖고 있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39&bmode=view

공룡 뼈에서 밝혀지는 놀라움 : 원래 조직이 남아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7&bmode=view

중국인들은 공룡 뼈를 고아 먹고 있었다. 8500만 년 전의 공룡 뼈를 끓이면 설렁탕이 된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92&bmode=view

물고기의 조상이 뒤바뀌다. : 연골어류는 경골어류보다 원시적이지 않았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45&bmode=view


출처 : CEH, 2021. 4. 8.

주소 : https://crev.info/2021/04/no-evidence-for-bone-evolution/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1-03-16

새로 발견된 실러캔스 화석은 진화론의 실패를 상기시킨다. 

(Big Fish Fossil Recalls Big Flop) 

by Brian Thomas, PH.D.  


     현존하는 가장 유명한 화석 중 하나가 뉴스에 다시 실렸다. 실러캔스(coelacanth)는 멸종위기에 처해있는 심해어이다. 실러캔스의 지느러미(fins)는 독특하고, 손목처럼 생긴 뼈들, 과학자들이 폐라고 부르는 것을 감싸고 있는 독특한 골질의 판(bony plates)에 적합되어 있다. 이 뼈로 된 판은 다른 물고기에서 부력을 조절하는 부레(swim bladder) 같은 것이다. 새로 발견된 실러캔스 화석은 살아있는 표본의 두 배 이상의 크기였는데, 화석에 대한 진화론자들의 낡은 생각에 주의를 환기시키고 있었다.

 이 화석 발견 이야기는 한 아마추어 화석 수집가가 포츠머스 대학의 고생물학자 데이비드 마틸(David Martill)에게 그가 발견한 화석이 익룡(pterosaur)인지를 확인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시작되었다. 이 미스터리한 화석은 인산염이 풍부한 모로코의 유명한 백악기 지층에 익룡의 날개 뼈(pterosaur wing bones)와 함께 파묻혀 있었다. 포츠머스 대학 뉴스에 따르면, 마틸은 이 이상한 화석을 물고기의 "골질의 폐(bony lung)"라고 확인해주었고, 수집가는 실망했지만, 그 거대한 크기는 과학자의 호기심을 자극했다.[1]

마틸은 실러캔스 전문가인 리우데자네이루의 파올로 브리토(Paolo Brito)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오늘날의 실러캔스는 1.8m 이상 까지도 자란다. 거대한 화석 골질의 폐로부터 연구팀의 계산에 따르면, 이 고대 실러캔스는 4.8m 이상의 크기였다는 것이다. 그 결과는 Cretaceous Research 지에 발표되었다.[2]

19세기 화석 전문가들은 단지 화석만으로 실러캔스에 대해 알고 있었다. 그 당시 진화론의 지지자들은 실러캔스의 손목 같은 뼈가 다리로 진화했다고 가르쳤다. 실러캔스는 화석기록에서 발견되는 진화의 한 사례로서 유명한 과도기적 전이형태였다. 전문가들은 육상동물과 궁극적으로는 인간으로 진화되기 위해서, 숨을 헐떡거리며 고대 해변을 어슬렁어슬렁 기어다녔던 실러캔스를 상상했다. 그러나 1938년 마다가스카르의 한 생선 시장에서 발견된 실러캔스는 모든 진화 이야기를 폐기시켰다.

알고 보니 실러캔스는 자신의 독특한 지골(limb bones)들을 사용해 몸의 위치를 엄격하게 통제하고 있었다. 현대의 실러캔스들은 해수면 아래 150m에서 그들의 단단한 지느러미 뼈를 완벽하게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진화론자들은 더 이상 이 생물을 진화의 증거로 사용할 수 없게 되었다.

실러캔스는 ‘진화의 상징물’에서 ‘살아있는 화석’으로 추락하였다. 이제 이 물고기는 육상동물로 진화했던 생물이 아니라, 멸종을 피한 생물이 되었다.

대학 뉴스는 "실러캔스 물고기는 최초의 공룡보다 2억 년이나 앞서는 4억 년 전에 처음 출현했다(진화했다)"라고 쓰고 있었다.[1] 실러캔스의 최초 출현은 단지 지구의 퇴적지층에서 아래쪽 지층에서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실러캔스는 한참 위의 지층인 백악기 지층에서 공룡과 함께 화석으로 마지막으로 발견되었고[3], 오늘날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있는 것이다. 어떤 지역에서는 백악기 지층 위로 많은 지층들과 화석들이 놓여 있다.[4] 그렇다면, 백악기 지층 이후로 왜 실러캔스 화석은 없는 것일까?

지구 대륙들의 암석 데이터와 성경적 기록을 사용하여 과거 지구역사를 재구성한 창조론 단체들의 홍수 모델에 따르면, 전 지구적 홍수의 초기에 대부분의 바다생물들이 매몰되었다. 마지막 실러캔스 화석을 포함하고 있는 백악기 지층은 홍수 150일 정도에 홍수 물이 최고조에 도달했던 시기를 나타낸다. 백악기 위쪽의 지층들은 주로 고지대의 육상 식물과 동물들을 파묻어버렸고, 대륙을 뒤덮었던 홍수 물이 대륙으로부터 물러감에 따라 재퇴적되었다.[5] 따라서 지구 퇴적지층의 가장 윗부분의 지층들에서 심해생물 화석을 찾아보기 힘든 것은 당연한 것이다.

대학 뉴스는 "그 화석은 익룡 옆에서 발견되었는데, 6천600만년 전 백악기에 살았던 것을 입증하고 있었다"라고 썼다.[1] 그러나 1938년 이전까지, 실러캔스와 익룡은 백악기 이전에서만 살았었다고 주장됐었다. 그러나 실러캔스가 살아있는 채로 발견된 충격적인 사건은 실러캔스기 어떤 특정한 시대에 속한다는 주장이 틀렸음을 입증하고 있는 것이다.

실러캔스의 진화 이야기는 엉터리였다. 지질시대에 대해서도 같은 말이 나올 수 있을까? 아이러니하게도, 언론 보도들은 지질시대를 나타낼 수 없는 바로 그 생물 화석을 지질시대를 입증하고 있는 화석처럼 인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주목해야하는 점은 실러캔스와 같은 커다란 바다생물이 하늘을 날던 익룡과, 그리고 육상생물들과 함께 혼합되어 파묻혀있다는 것이다.[3] 그것들은 청소동물들을 피할 수 있을 만큼 빠르게 매몰되었고, 화석으로 보존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깊게 파묻혔다. 그리고 물이 빠지면서 땅의 퇴적물은 뒤엉킨 생물 잔해들을 묘지처럼 쌓아 놓았다. 이러한 사실은 비정상적으로 파괴적이었던 거대한 홍수를 필요로 한다. 이러한 생물 화석들과 퇴적지층들을 장구한 지질시대로 설명하는 대신, 전 지구적 홍수로 설명하는 것은, 발견되는 화석들의 모습이나 순서들을 합리적으로 설명할 수 있게 해준다.


References 

 1. Enormous Ancient Fish Discovered by Accident. University of Portsmouth News. Posted on port.ac.uk February 15, 2021, accessed February 17, 2021.

 2. Brito, P.M. et al. 2021. A marine Late Cretaceous (Maastrichtian) coelacanth from North Africa. Cretaceous Research. 122: 104768.

 3. Clarey, T. 2015. Dinosaurs in Marine Sediments: A Worldwide Phenomenon. Acts & Facts. 44 (6): 16.

 4. See Clarey, T. 2020. Carved in Stone. Dallas, TX: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312-349.

 5. Tomkins, J.P., and T. Clarey. 2020. Paleontology Confirms a Late Cenozoic N-Q Flood Boundary. Acts & Facts. 49 (11): 10-13.

*Dr. Brian Thomas is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Ph.D. in paleobiochemistry from the University of Liverpool.    


*참조 : 표준화석들 : 4 억년(?) 전의 물고기 실러캔스가 살아있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696&bmode=view

살아있는 화석 : 실러캔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28&bmode=view

살아있는 화석 실러캔스의 계속되는 놀라움 : 4억 년(?) 동안 극도로 느린 변이 속도.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81&bmode=view

수 억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은 물고기 실러캔스 : 웹 사이트 탐방 (사진 자료를 중심으로)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07&bmode=view

만우절의 농담과 같은 진화론자의 주장들. :보존된 유전자들, 약자생존, 실러캔스 이야기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60&bmode=view

실러캔스는 흔적기관으로 퇴화된 폐를 갖고 있는가?

http://creation.kr/Textbook/?idx=1289678&bmode=view

화석기록에서 수천만 년을 사라졌다가 나타난 생물들 : 실러캔스, 울레미 소나무, 네오필리나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861&bmode=view

(인기있는 거미줄, 그리고) 공룡 물고기를 발견한 래티머 여사가 타계하다

http://creation.kr/animals/?idx=1290981&bmode=view


폭발한 물고기 : 급격한 매몰의 증거 

http://creation.kr/Burial/?idx=1294386&bmode=view

순간적인 모습의 화석 : 작은 물고기를 잡아먹다 화석이 된 물고기

http://creation.kr/Burial/?idx=1294350&bmode=view

순간적으로 매몰된, 놀라운 모습의 화석들

http://creation.kr/Burial/?idx=1294401&bmode=view

물고기를 잡아먹던 2억 년(?) 전 오징어 화석은 빠른 매몰을 가리킨다.

http://creation.kr/Burial/?idx=3894412&bmode=view

커다란 몸체 화석들의 정교한 보존 

http://creation.kr/Burial/?idx=1294383&bmode=view

출산 도중의 어룡 화석과 진화론의 수수께끼 

http://creation.kr/Burial/?idx=1294398&bmode=view

짝짓기 하던 거북이 화석이 발견되었다 : 급격한 매몰에 의한 화석 형성의 증거

http://creation.kr/Burial/?idx=1294396&bmode=view

뼈를 먹는 벌레들은 화석이 빠르게 형성되었음을 증거한다.

http://creation.kr/Burial/?idx=1876349&bmode=view

순간적인 모습들의 빠른 형성 : 물결자국, 새 발자국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22&bmode=view

가미카제 어룡? : 오래된 연대 개념에 치명타를 가하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88&bmode=view

급격히 매몰된 수십억의 나우틸로이드가 그랜드 캐년에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17&bmode=view

물고기를 잡아먹던 오징어 화석은 빠른 매몰을 가리킨다. 

http://creation.kr/Burial/?idx=3894412&bmode=view

세계적 현상 : 공룡 지층에서 바다생물 화석들이 발견된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48&bmode=view

육상 공룡의 대퇴골이 해성퇴적암에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03&bmode=view

육상공룡 화석이 해성퇴적암에서 또 다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9&bmode=view

그곳에 있어서는 안 되는 공룡 화석 : 육상공룡, 바다생물, 조류, 포유류 등이 같은 지층에서 발견된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74&bmode=view

가장 간결한 설명 : 공룡은 물에 빠져 죽었다 : 공룡들이 머리를 젖힌 자세(후궁반장)로 죽어있는 까닭은?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75&bmode=view

공룡 안킬로사우루스들이 배를 위로 한 채 묻혀있는 이유는 : 물에 떠다니다가 화석이 됐기 때문이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85&bmode=view

헬크릭 지층에는 육상공룡과 바다생물이 함께 묻혀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793759&bmode=view

공룡의 뼈들이 해양저 2.3km 깊이에서 발견되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02&bmode=view

거대한 각룡(뿔 공룡) 묘지로부터 추론되는 대홍수 격변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39&bmode=view

호박 속에서 바다 조류들이 발견되었다. : 나무 수액 안에 어떻게 바다 생물들이 갇히게 되었는가?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49&bmode=view

호박 내로 생물이 포획되는 과정이 밝혀졌다 : 나무에서 흘러나온 수지는 물속에서 덫이 되고 있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81&bmode=view

나사로야 나오라! : 살아있는 화석 설치류의 부활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45&bmode=view

화석기록에서 수천만 년을 사라졌다가 나타난 생물들 : 실러캔스, 울레미 소나무, 네오필리나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861&bmode=view

쥐라기의 비버 : 1억6400만 년(?) 전 지층에서 발견된 수중 포유류 비버

http://creation.kr/Controversy/?idx=1294679&bmode=view

공룡 뱃속에서 발견된 3마리의 새. : 공룡이 조류의 조상인가? 아니다. 새를 먹고 있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95&bmode=view

공룡 지층에서 현대적 조류들이 발견된다 : 앵무새, 부엉이, 펭귄, 오리, 아비새, 신천옹, 도요새, 가마우지, 물떼새 등도 '살아있는 화석'?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74&bmode=view

바닷물고기가 과거에는 민물에서 살았는가? : 해양생물과 육상생물이 동일한 지층에서 발견되는 이유는?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9&bmode=view


출처 : ICR, 2021. 3. 11.

주소 : https://www.icr.org/article/big-fish-fossil-recalls-big-flop/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