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an Thomas
2014-12-26

5200만 년(?) 전의 한 딱정벌레는 오늘날과 너무도 유사했다. 

: 개미와 공생 관계도 동일했다.

 (Amazing Ant Beetle Same Today as Yesterday)


     성경에 기록된 고대 역사가 진정 사실이라면, 동물 화석에서 무엇이 발견될 것이 예상되겠는가? ‘전이형태(transitional forms)‘가 결여된, 완전한 신체 디자인을 가진 동물들이 갑자기 출현할 것이 예상되지 않겠는가? 5200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인도산 호박(amber) 내에서 새로 발견된, 개미와 공생하는 특별한 딱정벌레(beetle)는 과거를 들여다 볼 수 있는 창문과, 성경에 근거한 예상을 시험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2014. 10. 2. ScienceDaily)

미국 자연사박물관(AMNH)의 연구원인 조셉 파커(Joseph Parker)는 프로토클라비거(Protoclaviger)라 불리는 이러한 종류의 딱정벌레 전문가이다. 그와 그의 동료 데이비드 그리말디(David Grimaldi)는 Current Biology 지에 그들의 발견을 보고하면서, 프로토클라비거는 진정한 전이형태의 화석이라고 말했다.[1] 그들은 썼다. ”프로토클라비거는 아직도 뚜렷한 복부 등판에서 가장 분명한, 이 새로운 몸체의 진화적 발전의 과도기를 보여주고 있다.”[2]

등판(tergites)은 곤충 몸의 부분이다. 그리고 오늘날의 수백 종의 현대 프로토클라비거는 등판을 가지고 있지 않다. 대신, 오늘날의 변이체들은 매끄럽고 단단한 몸체를 가지고 있다. 이것이 진화론적 전이형태라고 주장될 수 있는 것인가? 결국, 이러한 종류의 차이는 유전정보의 감소에 기인한 것일 수 있다. 그리고 이 딱정벌레의 기본적인 몸체 형태는 오늘날의 변종들과 동일하다.[3] 그 화석은 클라비제리테(Clavigeritae) 과로 분류되는 오늘날의 개미사랑 딱정벌레(ant-loving beetles)와 너무도 유사하여, 쉽게 식별될 수 있었다. 

이들 1~3mm 정도 밖에 되지 않은 작은 크기의 개미사랑 딱정벌레는 개미군 동물(myrmecophile animals)의 하나로서 개미굴에 함께 거주하며, 밀접한 공생관계를 형성하는 동물들 중 하나이다. 곤충학자들은 이들 딱정벌레들이 어떤 전략으로 개미 집단 내에서 살아가는지를 지금도 연구 중이다. AMNH 언론 보도는 알려진 몇 가지 전략을 기술하고 있었다. 개미사랑 딱정벌레는 일개미로부터 액체 먹이를 받아먹도록 설계된 특별한 입 부분을 실제로 가지고 있다. 개미사랑 딱정벌레는 그들의 몸 전체에 기름 분비물(oily secretions)을 분비하는 특별한 분비샘(glands)들을 가지고 있다.[1] 모상체(trichomes)라 불리는 머리카락 같은 돌기 다발은 기름 분비물을 바깥쪽으로 나른다. 그리고 집단 내의 개미들은 지속적으로 이들 지성의 분비물로 젖은 모상체를 채취한다. 이들 모상체 중 두 개는 뒤를 향한 뿔처럼 튀어나와 있는데, 개미의 입에 딱 맞는 크기를 가지고 있다.

화석 딱정벌레도 오늘날의 딱정벌레와 똑같은 모상체를 가지고 있었다. AMNH는 ”그들의 몸체는 현대의 클라비제리테 딱정벌레와 매우 유사하다”는 것을 인정했다. 하지만 프로토클라비거는 복부에 등판(tergites)을 가지고 있으며, 따라서 전이형태임에 틀림없다고 쓰고 있었다.[4]
 
그러나 전이형태는 분명한 전이적 특성을 가지고 있어야만 한다. 가령 개미사랑 딱정벌레의 몸체에 (아직 진화되지 않아) 모상체가 없는 형태 같은 것 말이다. 나뉘어진 복부와 매끄러운 복부 사이의 전이형태는 무엇일까? 대신 오늘날의 딱정벌레와 화석 딱정벌레는 모양, 크기, 및 개미 집단 내에서 살아가는 독특한 특성 등 모두가 동일했다.

개미사랑 딱정벌레로 쉽게 확인될 수 있는 이 화석 딱정벌레는 고대 개미집단 내에서 살아가는 데에 필요한 모든 것을 이미 갖추고 있었다. 프로토클라비거는 하나님이 동물들을 창조하셨다면 예상될 수 있는, 잘 설계된 몸체 형태의 전형적인 사례 중 하나이다. 또한 그것은 살아있는 종류와 너무도 유사해서, 진화적 전이형태로 주장될 수 없는 화석 사례가 되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Snyder, K. 52-Million-Year-Old Amber Preserves 'Ant-Loving' Beetle. 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press release. Posted October 2, 2014, accessed December 4, 2014.
2.Parker, J., and D. Grimaldi. Specialized Myrmecophily at the Ecological Dawn of Modern Ants. Current Biology. 24 (20): 2428-2434.
3.While a small change to most genes does not produce a difference in body shape, a small change in certain critical genes like the Hox gene can produce dramatic effects to insect bodies.
4.The full quote including context reads, 'Although its body is very similar to modern Clavigeritae beetles, with two stark, hook-like trichomes, some of its characteristics are clearly more primitive. For example, Protoclaviger's abdominal segments are still distinct, whereas in modern beetles they are fused together into a single shieldlike segment.'

 

*관련기사 : 딱정벌레의 개미 짝사랑은 ‘5천만년’ 전부터…증거 발견 (2014. 10. 3.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1003601024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8514

출처 - ICR News, 2014. 12. 18.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63

참고 : 4143|1108|4851|4219|4145|4030|3947|3339|5551|5984|5724|5383|5043|6048|5465|5183|4846|4494|1428|2462|2181|2012|2010|4272|698

Brian Thomas
2014-12-23

5억5천만 년(?) 동안 진화가 없었다. 

: 에디아카라 지층의 살아있는 화석? 

(550 Million Years of Non-Evolution?)


     호주의 해저 깊은 곳에서(해수면 900m 이상의 깊이) 살아가는 버섯 모양(mushroom-shaped)의 새로운 이상한 생물 종들이 발견되었다. 이것은 아마도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의 기록을 갱신하는 것처럼 보인다.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 등 공동연구팀은 이 놀라운 생물의 해부학을 조사했고, PLoS ONE 지에 그들의 발견을 보고했다.[1] 그 생물들은 중심 줄기 가운데에 인두(pharynx)를 가지고 있었다. 그것은 부드러운 원반 부분을 통해 달리는, 잎맥처럼 보이는 '위수관 가지(gastrovascular branches)‘로 이어지고 있었다. 그 생물은 해파리, 멍게, 또는 해면동물이 아니었다.

그 생물들은 현재의 생물학 범주에 적합하지 않기 때문에, 조사는 그 생물이 무엇인지, 그리고 다른 동물과 어떤 관련이 있는 지에(가령 어떤 문에 속하는지) 대해서 진행되고 있다. 각 문(phylum)은 생물의 매우 광범위한 그룹을 포함한다. 예를 들어, 자포동물 문(phylum Cnidaria)은 모든 형태의 해파리들을 포함하지만, 다른 모든 생물들을 배제한다. 그러나 이 새로운 버섯 모양의 생물들은 ”현존하는 기존 문에 배치시킬 수 없다.”[1] 이제 이 생물들은 새로운 속(genus)인 덴드로그래마(Dendrogramma)로 분류되었다. 각 종의 이름은 미스터리한 모습과 디스크 형태의 모양을 의미하는 Dendrogramma enigmatica, Dendrogramma discoides로 명명되었다.

버섯 같이 생긴 길이 1.5cm, 넓이 1cm의 작은 이 생물은 지난 1988년 호주 바다 900m 아래에서 처음 잡혔다. 당시 과학자들은 이 생물 종을 해파리 종의 하나로 생각했으나, 문제는 촉수 같은 해파리의 특징을 가지고 있지 않았다.

논문의 선임저자인 코펜하겐 대학의 저스트(Just, J., Kristensen) 교수는 그들이 발견한 생물이 선캄브리아기인 에디아카라(Ediacaran) 암석 지층에서 발견됐던 메두소이드(Medusoids, 해파리 비슷한 생물)와 유사하다고 쓰고 있었다. 캄브리아기 아래에 있는 지층에서는 화석들이 거의 발견되지 않는다. 반면에, 캄브리아기에서는 척삭동물인 척추동물 문의 어류(fish)를 포함하여 거의 모든 문(phylum)들의 다양하고 풍부한 생물들이 화석으로 발견된다.[2, 3]

또한 이 새롭게 발견된 바다생물은 진화론적 생물학에 정면으로 도전하고 있었다. 이 생물이 에디아카라 지층에서 발견되는 정말로 하나의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 고대 화석 생물과 동일한 모습으로 오늘날에도 살아있는 생물)’이라면, 그렇다면 세속적 생물학자들은 어떻게 진화가 5억5천만 년 동안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했던 것을 설명해야 하는 것이다. 추정되는 동일한 기간 동안에, 생각을 못하는 멍게나 해파리 같은 생물이 어류, 양서류, 파충류, 포유류를 거쳐 과학자로 진화됐다고 주장되고 있지 않은가? 이 생물은 왜 거의 변화가 없는 것일까?

만약 미래의 연구가 이들 살아있는 덴드로그래마가 에디아카라 동물군으로 확인된다면, 이러한 발견은 성경적 창조론에서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새로운 발견에 대한 답은 간단하다. 이 생물은 어떤 다른 문에서 진화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그들만의 독특한 종류대로 창조하셨다는 것이다.

진화론에 의하면, 이들 새로 발견된 덴드로그래마는 가장 오래 살아남은, 가장 오래 진화하지 않은 생물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이 생물은 성경적인 최근 창조와 적합하며, 그들의 화석은 수천 년 전에 전 지구를 파괴했던 대홍수를 지지하는 증거가 되는 것이다.


References
1. Just, J., R. M. Kristensen, and J. Olesen. 2014. Dendrogramma, New Genus, with Two New Non-Bilaterian Species from the Marine Bathyal of Southeastern Australia (Animalia, Metazoa incertae sedis) – with Similarities to Some Medusoids from the Precambrian Ediacara. PLoS ONE. 9 (9): e102976.
2. Thomas, B. Is the Cambrian Explosion Problem Solved?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December 12, 2011, accessed November 25, 2014.
3. Thomas, B. Cambrian Fossil Intensifies Evolutionary Conundrum.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September 26, 2014, accessed November 25, 2014.


*관련기사 : ‘족보’에도 없는 버섯모양 미스터리 해양 생물 발견 (2014. 9. 4.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0904601027

새롭게 분류된 해양생물체 (2014. 9. 8. KISTI)
http://mirian.kisti.re.kr/futuremonitor/view.jsp?record_no=250306&cont_cd=GT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8499

출처 - ICR News, 2014. 12. 8.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60

참고 : 5909|5629|5503|5319|2300|6054|5450|5838|5465|5082|5083|3008|3714|2137|2010|1428|2013|1257|5755|5545|5368|4150|2616|3052

Brian Thomas
2014-12-15

한 절지동물에 대한 진화론적 유령 이야기. 

: 3억6천만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해로새우

(Ghost Lineage Spawns Evolution Ghost Story)


     한 화석은 고대 생물에 대한 놀라운 이야기를 전해주고 있었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이들에 대한 이야기는 (진화론과 창조론에서) 서로 다르다. 그것은 화석이 다른 것이 아니라, 해석이 다르기 때문이다. 새로 발견된 화석 절지동물(arthropod)을 둘러싼 주변 상황은 어떤 이야기를 말하고 있는 것일까?

미국 연구팀은 고생물학(Paleontology) 지에 새로운 화석 절지동물(arthropod)을 보고하고 있었다. 그 절지동물은 해로새우 하목(stenopodideans)이라 불리는 새우처럼 보이는 종류의 것이었다.[1] 이들 바다생물은 거대한 세 번째 다리를 가지고 있다. 이에 비해 새우(shrimp)와 바닷가재(lobsters)는 커다란 첫 번째 다리를 가지고 있다.

발견된 화석은 오늘날 살아있는 해로새우와 매우 비슷해 보였고, 연구자들은 그것을 쉽게 식별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 이야기의 정말 놀라운 부분은 지질학적 연대와 관련된 것이다.

연구자들은 미국 펜실베니아에 있는 같은 지층암석에서 발견된 화석 나무에 근거하여, 이 해로새우 화석 표본을 고생대 데본기 말기의 것으로 주장했다. 고사리 같은 잎을 가지고 있던 멸종된 나무인 아르카이옵테리스(Archaeopteris)는 데본기 말기와 석탄기 초기 지층을 가리키는 표준화석(index fossil)이다.[2] 진화론적 시간 틀로 데본기 말기는 3억6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고 있다.

이 새로운 발견은 해로새우는 1억 년 전 백악기에 '출현'했고, 이후 변화하지 않고 살아오고 있다는 생각을 산산조각내고 있었다. 새로 발견된 화석은 이 생물의 지질학적 범위를2억6천만 년 더 확장시키고 있다고 연구의 저자들은 말했다.[1]

일부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거대한 시간적 틈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었다. 3억6천만 년 전 지층암석에서 출현했던 한 화석 생물이 2억6천만 년 동안을 유령 가계를 유지하다 갑자기 불쑥 1억년 전에 나타났다는(?) 것이다.[3] 이러한 이야기는 도대체 무슨 개념 때문에 만들어지게 된 것일까? 이러한 이야기는 황당한 시나리오에 호소하고 있었다. 즉, 3억6천만 년(=360만 세기)동안 무수한 세대의 해로새우에서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은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않았으며, 중간에 2억6천만 년 동안은 화석기록에서도 유령처럼 사라졌다는 시나리오 말이다.

이러한 진화론적 화석 시나리오 보다 합리적인 시나리오는 없는 것일까?

성경에 기록된 창조/대홍수 시나리오는 보다 적합한 설명을 제공할 수 있다. 첫째, 창세기에 따르면, 하나님은 생물들을 그 종류대로 번성하도록 창조하셨다. 많은 세대 후에 다른 종류의 생물로 진화하도록 창조하시지 않으셨던 것이다. 고생물학 지에 게재된 연구에서 저자들은 이렇게 쓰고 있었다 : ”여기에 기술된 해로새우 표본은 십각류의 기원에 대한 우리의 이해에 거의 기여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데본기의 십각류는 고도로 파생됐다는 부가적 증거를 제공해주고 있다. 이것은 그 시기에 그 그룹에 대한 오늘날의 이해와 일치한다.”[1] 다른 말로 해서, 이 생물의 초기 화석은 어떠한 알려진 진화론적 조상 없이, 완전히 발달된 모든 장기들을 가진 채로, 갑자기 불쑥 출현한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4]

둘째, 성경 창세기에 따르면, 노아 시대의 대홍수는 전 지구를 파괴했고, 따라서 펜실베니아에서 발견된 이 절지동물 화석을 포함하여, 수많은 동식물 화석들을 포함하는 대부분의 퇴적지층들을 퇴적시켰다. 따라서, 데본기 지층이 쌓여지고 나서 백악기 지층이 쌓여지는 데에, 단지 몇 주 또는 몇 달 밖에 걸리지 않았다. 따라서 데본기의 해로새우와 백악기의 해로새우 사이에는 오랜 시간이 흐르지 않았다. 그러므로 이들 생물이 진화론적 시간 틀로 2억6천만 년 후에도, 그리고 3억6천만 년 후에도 실질적으로 다르지 않는다는 것은 이상해보이지 않는다. 그러한 장구한 연대는 결코 발생했던 적이 없었다.

과거에 대한 가정(assumptions)은 진화론과 창조론에서 극적으로 다르다. 어떤 이야기가 이들 해로새우 화석에 대해 더 적합해 보이는 이야기일까? 수십억 년의 지구 역사를 가정하고 있는 사람들은, 이들 놀라운 갑각류 화석에 대한 유령 이야기를 만들어내도록 강요당하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Jones, W.T. et al. 2014. The first Paleozoic stenopodidean from the Huntley Mountain Formation (Devonian-Carboniferous) north-central Pennsylvania. Journal of Paleontology. 88(6): 1251-1256.
2.While this age-dating method seems reasonable on the surface, this new fossil highlights why it presents an irony at best and a completely fallacious procedure at worst. The procedure falls under the term 'biostratigraphy,' and first assumes that a certain animal lived and died within a specific time range often millions of years ago. It then assumes that every occurrence of that animal's fossil marks that same moment in ancient time. But if that animal lived long before or long after its supposed time range—even though known fossils don't yet show it—then it should not be used for dating. Similarly, until this find, a Stenopodidea fossil might have identified Cretaceous strata, but since these researchers describe Stenopodidea from a Devonian source, and since they still live today, they should not be used to identify time in rocks.
3.Sherwin, F. 2010. The Strange Metaphysical World of Evolution. Acts & Facts. 39 (12): 16.
4.As though to confirm the lack of an evolutionary history for these creatures, and thus unwittingly corroborate the concept that they were instead created, the Atlas of Crustacean Larvae recently wrote, 'Stenopodideans have long been a source of interest and curiosity among decapod workers, as their relationship to other decapods is unclear,' partly because their larvae develop into adults in unique ways. Goy, J.W. 2014. 'Stenopodidea.' In Martin, J.W., J. Olesen, and J.T. Hoeg, Eds. Atlas of Crustacean Larvae. Baltimore, MD: Johns Hopkins University Press, 245.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8498

출처 - ICR News, 2014. 12. 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54

참고 : 1929|2009|2010|2011|2012|2013|2023|2025|2036|2077|2047|2086|2091|2096|2110|2119|2127|2137|2181|2210|2300|2371|2406|2462|2496|2618|2625|2627|2654|2773|3008|3176|3182|3214|3268|3333|3371|3380|3631|3714|3747|3767|3975|4064|4094|4105|4107|4113|4143|4189|4233|4272|4279|4342|4393|4448|4472|4494|4464|4588|4704|4707|4741|4748|4772|4796|4826|4846|4875|4901|5043|5068|5082|5083|5101|5151|5183|5249|5319|5323|5459|5465|5503|5539|5629|5724|5838|5851|5901|5904|5909|6048

David Catchpoole
2014-12-02

4천4백만 년(?) 전의 이에 진화는 없었다. 

(A lousy story)


     독일 만더샤이트 근처에서 예외적으로 잘 보존된 이(lice) 화석이 발견되었다. 그것은 오늘날 수생 조류(aquatic birds)의 깃털 사이에서[1], 숙주의 깃털을 씹으며 살아가는[2] 이(lice)와 놀랍도록 유사했다.(fig. D).

이(lice) 화석은 너무도 잘 보존되어 있어서, 소화관 상부의 확대 사진에는(fig. B) 안쪽의 미세한 깃가지(feather barbules)도 나타나있다.(fig. C의 화살표가 가리키는). 이것들은 오늘날의 백조(swan)에서 살아가는 이인 Holomenopon brevithoracicum(fig. D)의 소화관 부분에서 발견되는 미세한 깃가지(fig. F)와 매우 유사하게 보인다.

(Lice, Photos by Vincent Smith, ref. 1)


이것은 새의 이(lice) 화석이다. 하지만 그 화석은 너무도 뛰어나서, 마지막 식사까지도 잘 보존되어 있었다. 한 연구자가 표현했던 것처럼, ”고대의(4천4백만 년 전으로 평가된) 곤충의 마지막 식사에 대한 증거를 가지고 있는 극히 드문 화석이다.”[3]

그러나 그 화석 이는 오늘날의 이와 '거의 동일'하다. 그 장구한 기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

연구자들은 동일한 장소에서 '완벽하게 보존된' 다른 30,000점의 화석과 함께, 이(lice) 화석의 뛰어난 보존을 어떻게 설명하고 있는가? 알칼리성 및 무산소 환경과 결합되어, ”25만 년에 걸친 급속한 퇴적”이라고 말하고 있었다.

헉? 어떻게 25만 년에 걸친 퇴적이 급속한 퇴적일 수 있는가?

하지만 이(lice) 이야기에는 더 많은 사실들이 포함되어있다. 이 화석과 이전에 브라질에서 발견된 화석화된 깃털 위에 있던(1억2천만 년 전으로 평가된) 화석 알(아마도 진드기 알)에 기초하여[4], 연구자들은 기생 이의 원래 숙주는 조류나 포유류가 아닐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 그룹은 대체로 기생성이기 때문에, 만약 이의 연대가 새들의 연대를 앞선다면, 원래 숙주는 공룡이었음에 틀림없다”[3] 그렇다면 어떤 종류의 공룡인가? 초기의 깃털 공룡이라는 것이다![1]

그것은 단지 그들의 이야기일 뿐이다. 그것은 공룡-조류 진화 이야기가 사실일 것이라는 추정에 의존하고 있다. 진화론자 자신들도 그 이야기에 동의하지 않고 있다.[5] 그리고 그것은 늘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형편없는 이야기이다.  

이 발견으로 다시 돌아가서, 이(lice)와 이의 위 내용물은 퇴적암에 아름답게 보존되어 있었다. 이것들은 수생 조류에서 살아가는 이와 사실상 동일했다. 이것은 성경적 역사에 비추어 이치에 맞는가? 물론 그렇다.

▸ 하나님은 대략 6,000년 전에 생물들을 ‘그 종류대로(after their kind)' 번성하도록 창조하셨다.(창세기 1장). 그래서 화석 이(lice)나 살아있는 이나 본질적으로 동일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 엄청난 수의 동식물들이 물에 의한 거대한 퇴적지층 아래에 급속하게 파묻혔다는 사건은(청소동물이나 산소가 차단된 상태로) 대략 4,500년 전에 있었던 전 지구적 대홍수와 일치한다.(창세기 7:11). [9]

▸ 원래 하나님이 창조하신 세계는 '심히 좋았던(very good)' 상태였다.(창세기 3:11). 그래서 이는 처음부터 기생성 생물이 아닐 수 있었으며, 그들 숙주의 벗겨진 피부나 털을 정리해주는 도움을 줄 수도 있었다.

따라서, 모든 정황들은 진화론의 형편없는 이야기에 비해, 진정한 역사를 말해주고 있는 성경과 더 잘 적합한 것이다.



References and notes

1.Wappler, T., Smith, V.S. and Dalgleish, R.C., Scratching an ancient itch: an Eocene bird louse fossil. 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of London B (Suppl.), Biology Letters, 03bl0387.S2, 2004.
2.Lice (order Phthiraptera) have traditionally been divided into two suborders: the chewing lice (Mallophaga) and the sucking lice (Anoplura). The Anoplura are all blood-feeding parasites of mammals; the Mallophaga parasitize birds (feathers) and some mammals (hair).
3.Rincon, P.,  louse reveals last meal, BBC News, 5 March 2004. Return to Text.
4.Martill, D.M. and Davis, P.G., Did dinosaurs come up to scratch? Nature 396(6711):528–529, 1998.
5.Sarfati, J., ‘Birdosaur’ beat-up, Creation 22(2):54–55, 2000.
6.Sarfati, J., Dino-bird evolution falls flat! Creation 20(2):41, 1998.
7.Sarfati, J., Skeptics/Australian Museum ‘Feathered Dinosaur’ display: Knockdown argument against creation?, <www.creation.com/skepticmuseum>, 23 June 2004.
8.See also Ch. 4 in: Sarfati, J., Refuting Evolution (3rd ed.), Creation Ministries International, Queensland, Australia, 2004.
9.You don’t need millions of years to get layers of sediment or for rocks to harden. See, for example, Batten, D., Sandy stripes, Creation 19(1):39–40, 1996; and, Petrified waterwheel, Creation 16(2):25, 1994.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com/a-lousy-story

출처 - Creation 28(3):54–55, July 2006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48

참고 : 3333|2181|5724|5465|5459|5183|4846|4826|4494|4272|3747|2012|2010|1779|1518|1428|698|1939|2077|5851|5503|5083|4796|3008

Headlines
2014-08-20

완전한 도마뱀붙이가 1억년 전(?) 호박에서 발견되었다. 

: 경이로운 발바닥 구조도 이미 존재하고 있었다. 

(Fully Gecko 40 Million Years Earlier?)


       2008년 9월 3일 - 화석화된 나무의 진액인 호박(amber)은 자주 곤충들의 잔해를 포함하고 있다. 미얀마의 밀림지대에서 채굴된 한 호박은 1억 년 전으로 주장되는 도마뱀붙이(gecko)의 발을 포함하고 있었다. 그것은 이전에 주장되던 가장 오래된 도마뱀붙이 화석보다 4천만 년이나 더 오래된 것이었다. 이 녀석은 공룡들의 발아래를 경쾌하게 내달았을 지도 모른다. 어쩌면 그것은 공룡 디플로도커스의 배 아래에 거꾸로 붙어 있었을 지도 모른다.

발바닥(foot pads)에 대한 조사에 의하면, 이 화석 도마뱀붙이는 현대 도마뱀붙이들이 천장을 거꾸로 걸어가게 하는 같은 층판(lamellae)들을 가지고 있었다. Science Daily(2008. 9. 3. 화석 발바닥 사진을 볼 수 있음)에서, 이것은 오직 한 가지를 의미할 수 있는데, 그것은 ”도마뱀붙이들은 1억 년 전 아시아에 분명히 존재하고 있었고, 그 시기에도 그들의 기괴한 경이로운 발 구조를 이미 진화시켜놓았다”는 것이다.

오레곤 주립대학과 런던 자연사박물관의 발견자들은 살아있는 종과 비교하여, 이 어린 도마뱀붙이 표본은 성체 시 30cm 정도 길이까지 자라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도마뱀붙이의 스파이더맨 능력을 이야기하면서, 그 기사는 언급했다. ”전 세계의 연구 프로젝트들은 도마뱀붙이의 들러붙어 떨어지지 않은 이 기괴한 능력을 모방하려고 노력해왔다.” 이 능력은 최초에 어떻게 생겨났을까? ”그들이 이 점착성 발바닥을 진화시켰을 시기가 그들이 출현하고 얼마 정도 지난 시기였는지는 알려져 있지 않다.”

그러나 이 화석은 도마뱀붙이를 만들어낸 진화가 혁신적인 점착성 발을 진화시켰다는 증거를 제공하고 있는가? 아니다. 그 표본은 100 % 도마뱀붙이였다. 그리고 그것은 진화론자들이 생각했던 것보다 4,000만 년 더 일찍 출현했다. 그러므로 어떻게, 그리고 언제 ”이 화석이 거대한 공룡들 발 아래로 재빨리 돌아다니던 고대 도마뱀들의 진화 역사에 추가적인 빛을 비추고 있는지”, 그리고 아직까지 전 세계의 열대 또는 아열대 지방에 이들이 동일한 모습으로 흔히 존재하는 지에 대해서 명확히 밝혀진 것은 없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진화론에 타격을 가하고 있는 발견들도 ”진화 역사에 빛을 비춰주고 있다”라고 왜곡하여 말하고 있다. 이제 그러한 말을 듣는 것도 지겹다. 진화론이 틀렸으며, 잘못되었다는 발견들은 너무도 많다. 그 빛은 진화론만을 제외하고, 모든 곳에 비추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  

화석들은 점점 더 오래된(깊은) 지층들 속에서, 어떠한 정직한 진화론자가 예측했던 것보다도 더 적은 변화만을 보인 채, 오늘날의 모습과 거의 동일한 모습으로 발견되고 있다. 생물체들의 신체와 기관들은 출발할 때부터 가지고 있었다. 최초로 나타난 이 도마뱀붙이는 완전한 도마뱀붙이(gecko)였고, 최초의 박쥐(bat)는 박쥐였으며(02/16/2008), 최초의 개구리(frog)는 개구리였고(05/28/2008), 최초의 폭격수 딱정벌레(bombardier beetle)는 이미 무장을 하고 있었고(09/23/2007), 최초의 투구게(horseshoe crab)는 완전한 투구게였으며(01/28/2008), 최초의 오리너구리(platypus)는 오리너구리였으며(06/26/2007), 최초의 펭귄(penguin)은 완전한 펭귄이었고(06/26/2007), 최초의 해파리(jellyfish)는 해파리였고(11/02/2007), 최초의 갑각류(crustacean)는 완전한 갑각류였고(10/04/2007), 최초의 빗해파리(comb jelly)는 완전한 빗해파리였다(04/03/2007).....등등. 이 모든 경우에서 진화론적 고생물학자들은 이들 화석들이 ”진화에 빛을 비추고 있다(shedding light on evolution)”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그 빛을 따라가 보라. 이러한 경향이 계속된다면, 모든 종류(kind)의 동물들은 캄브리아기 또는 그 이전까지도 그들의 조상을 추적될 수 있을 것이다. 생물들은 완전한 형태로 어떠한 조상도 없이 무대 위에 갑자기 등장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진화가 사실이라면, 진화는 순간적으로 일어나야만 했다. 그것은 '창조(CREATION)'를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9.htm#20080903b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8. 9. 3.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393

참고 : 3740|4197|1896|3718|4239|455|445|2096|615|1445|2110|2300|2627|2013|2625|2618|1929|771|2036|475|2406|1002|1421|2086|2496|2137|1520|2654|1505|447|605|2210|1257|675|2023|2047|2091|2181|2012|698|2010|1779|1428|1518|2462|1939|2009|2586|2127|2077|3182|3176|3371|3333|3631|3714|3747|3975|4060|4037|4064|4094|4107|4143|4174|4189|4233|4272|4279|4342|4268|4265|4246|4150|3843|3796|2554|2305|2665|2616|774|1106|430|1816|3141


Brian Thomas
2014-05-06

5억5천만 년(?) 동안 동일한 살아있는 화석, 수염벌레. 

: 유전자 손상 속도는 장구한 시간과 모순된다. 

(Wonder Worm)


     상세한 부분까지 보존되어 있는 한 특별한 벌레 화석이 발견되었다. 이 화석 벌레는 가장 오래된 연대로 추정되고 있었지만, 오늘날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있는 벌레에서 유전적 손상은 일어나있지 않았다. 이 벌레는 천 번 이상 멸종해야했지만, 분명 한 번도 멸종하지 않았다.

리투아니아와 러시아의 깊은 구멍에서 발견된 수염벌레(beard worm, pogonophoran) 화석은 5억5천만 년 전의 연대로 추정되고 있었다. 그런데 문제는 이 화석 벌레는 오늘날의 바다에서 살고 있는 수염벌레와 동일하게 보인다는 것이다. 그들은 키틴과 단백질로 만들어진 얇은 관을 가지고, 오늘날처럼 그때에도 살고 있었다. 오늘날 살아있는 수염벌레는 대양 바닥의 구조물이나 퇴적물에 자신의 칼집모양의 관(sheaths)을 부착하고 살아간다. 최근 스웨덴과 프랑스의 연구자들은 고생물학회지(Journal of Paleontology)에 그들이 발굴한 화석 벌레는 현대의 소위 'vestimentiferan' 수염벌레와 너무도 일치하여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의 자격을 얻게 되었다고 쓰고 있었다.[1]

그러나 유전적 손상을 고려해볼 때, 이 벌레가 5억 년이 넘는 장구한 기간 동안 동일한 몸체 형태로 살아가는 것이 가능할 수 있을까?

이 벌레는 매 세대마다 DNA의 정확한 염기서열들을 복제해야 했기 때문에, 5억5천만 년이라는 장구한 기간 동안 이 벌레의 유전자들에서 어떠한 돌연변이(복제 오류)도 일어나지 않았어야만 한다. 그러나 바이러스, 박테리아, 회충, 요각류(copepods), 제브라피쉬, 생쥐, 심지어 인간은 포함한 여러 생물들에 대한 유전자 연구에 의하면, 유전자들에는 꾸준히 지속적으로 손상이 발생되고 있다. 조직화된 시스템에서 무질서도는 계속 증가한다는 우주적 경향이 생물학적 시스템에서도 역시 적용되고 있는 것이다.[2]

DNA 손상들이 일정량 이상 축적되면 그 결과는 멸종이다. 합리적인 유전자 붕괴 속도를 가정해볼 때, 어떠한 생물이 5억5천만 년의 장구한 기간 동안 유전적 손상 없이 살아올 수 있었다고, 어떤 과학자가 감히 말할 수 있단 말인가? 바늘 구멍이 나있는 물이 가득한 양동이처럼, 그러한 장구한 세월 후에는 결국 DNA의 완전성은 파괴될 것이다.   

두 연구자는 사람의 H1N1 독감 바이러스(human H1N1 flu virus)의 유전적 붕괴 역사를 추적했고, 예상되는 DNA 손상에 기인하여 2009년에 그 바이러스의 멸종을 도식화했다.[3] 또 다른 연구자는 사람의 신경계에 대한 돌연변이의 손상 영향을 지적하면서, 따라서 사람의 지적 능력은 감퇴될 것임을 보고했다.[4]

DNA 손상은 작은 생물이건 대형 동물이건 발생한다. 오늘날 유전자 붕괴를 거스르는 어떠한 힘도 관측된 적이 없다. 그렇다면 동일한 열역학 제2법칙(무질서도 증가의 법칙)이 과거에도 적용되지 않았겠는가? 진화론적 시간 틀로 추정하는 5억5천만 년 동안, 매 세대마다 일어났을 DNA 복제 오류는 천문학적으로 많이 축적되었을 것이다. 그 기간의 일부분의 기간에서도, 변화 없이 살아남을 생물 종은 없을 것이다.

전 지질시대를 걸쳐서 조금도 변화 없이 살아있는 이 경이로운 벌레에 대한 솔직한 설명은 그 생물이 수억 년 전의 생물이 아니라, 수천 년 전의 생물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만약 이 수염벌레 화석이 단지 수천 년 전에 퇴적된 것이라면, 그들이 유전자 손상 없이 오늘날의 수염벌레와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가는 것에 대해 놀랄 필요가 전혀 없는 것이다.



References
1. Moczydlowska, M., F. Westall, and F. Foucher. 2014. Micorstructure and Biogeochemistry of the Organically Preserved Ediacaran Metazoan Sabellidites. Journal of Paleontology. 88 (2): 224-239.
2. Sanford, J. et al. 2008. Using Numerical Simulation to Test the Validity of Neo-Darwinian Theory. In A. A. Snelling, Ed. Proceedings of the Sixt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Pittsburgh, PA: Creation Science Fellowship and Dallas, TX: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165–175.
3. Carter, R., and J.C. Sanford. 2012. A new look at an old virus: patterns of mutation accumulation in the human H1N1 influenza virus since 1918. Theoretical Biology and Medical Modeling. 9 (42).
4. Crabtree, G. R. 2013. Our Fragile Intellect. Part I. Trends in Genetics. 29 (1): 1-3.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8055/

출처 - ICR News, 2014. 4. 23.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909

참고 : 2181|2011|5629|5573|5563|5497|5254|2554|4020|3141|2305|5158|4064|3843|2665|774|5494|5091|5357|5094|4503|3747|5536|5443|4998|5465|5503|5539|5724|5838|5851|5901|5904|5909|6048|6054|6060|6063|6087|6088|6096|6100|6122|6129|6147|6128|5916

화석 식물의 연부조직은 진화되지 않았다. 

(Fossil Plant Soft Tissue Didn’t Evolve)


     화석에서 발견된 식물 잎(leaf)의 원래 물질은 5천만 년 전의 것이라고 주장됨에도 불구하고, 현대의 잎과 동일한 것으로 밝혀졌다.

진화론자들은 대경실색해야 하지 않겠는가? 맨체스터 대학(University of Manchester)의 보도 자료에 따르면, X-ray로 관찰된 화석의 잎은 현대의 잎과 동일했다는 것이다. 그것은 마치 유충이 어제 씹어 먹은 잎처럼, 심지어 유충의 먹이튜브(feeding tubes)도 가지고 있었다. 화석 잎은 살아있던 식물에서 온 태고의 물질을 포함하고 있었다. 미국 와이오밍 주의 그린리버 지층(Green River Formation)에서 발견된 그 식물 잎은 5천만 년 전의 것으로 평가되었다.

저자들은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있었다. 그들의 계산으로, 그것은 여전히 수천만 년 전의 것이었다. 그러나 이 잎을 X-ray로 조사했을 때, 그들은 원래의 구리, 아연, 니켈, 그리고 다른 태고의 물질들을 발견했다. 그 세부적인 것들은 완벽했으며, 친숙한 것들이었다 :

화석 잎의 구리, 아연, 니켈의 분포는 현대 잎의 그것과 동일함을 연구는 보여주었다. 각각의 원소는 엽맥, 잎의 가장자리 등과 같은 생물학적 구조에 구별되어 농축되어 있었고, 이들 미량원소와 황이 다른 원소들에 부착되어 있는 방식은 오늘날의 식물 잎과 토양의 식물 물질에서 관찰되는 것과 매우 유사하였다...

”어떤 표본에서는 현대의 유충이 씹어 먹은 것과 동일하게, 그 잎에 선사시대 유충에 의해 부분적으로 씹어 먹힌 자국이 나타나있었고, 유충의 먹이튜브도 그 잎에 보존되어 있었다. 이 화석 튜브의 화학적 성분은 유충이 먹었던 잎에서의 화학적 성분과 놀랍게도 여전히 일치되고 있었다.”

어떻게 이들 식물 잎은 그토록 장기간 잘 보존될 수 있었을까? 저자들은 ”이 표본이 수천만 년 이상 토록 잘 보존된 방법에 대해” 공상과 같은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즉, 구리가 원래의 잎 조직을 보존하도록 천연방부제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왜 그들은 박물관의 모든 화석 표본들에 대해 구리 분말로 도포할 것을 제안하지 않는지 궁금하다. 그들 자신의 눈이 본 것을 따르면, 이 식물과 그것을 파먹은 애벌레는 5천만 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았다.



5천만 년 동안 식물 잎에서 진화는 없었다. 독자들은 모이보이(moyboy; millions of years boy, 수억 수천만 년의 시간을 아무렇게나 말하는 사람)들의 주장이 얼마나 어리석은 지를 깨달아야만 한다. 그들은 아무런 생각을 하지 못하는 무뇌아처럼 보인다. 그들의 이러한 말은 그저 하나의 조건반응(conditioned response)일 뿐이다.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진화론적 시간 개념은 모이보이들에게 너무도 오랫동안 반복 학습되고 세뇌되어, 어떠한 의구심도 가질 수 없는 개념이 되어, 그들의 뇌와 생각 속에 철 펜으로 깊이 깊이 새겨져 있기 때문이다.


번역 - 문흥규

링크 - http://crev.info/2014/04/fossil-plant-soft-tissue-didnt-evolve/ 

출처 - CEH, 2014. 4. 10.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904

참고 : 4796|3008|4756|2025|5901|5764|4748|5249|2773|2248|2210|3371|5082|2023|2047|2091|1257

Brian Thomas
2014-04-24

화석 식물의 염색체에 진화는 없었다. 

: 1억8천만 년(?) 전의 양치식물 고비는 오늘날과 동일했다. 

(Fossil Plant Chromosomes Look Modern)


     화석 바다나리의 분절이나 하드로사우르스의 이빨 한 개처럼, 화석의 단지 작은 조각들은 고대 생명체에 대한 작은 힌트만을 주고 있다. 그러나 최근 스웨덴에서 발견된 화석화된 양치식물의 줄기는 매우 세부적인 모습을 보존하고 있어서, 양치식물의 기원에 대한 몇 가지 분명한 메시지를 전하고 있었다.
 
Science 지에 게재된 논문에서, 스웨덴의 세 저자들은 중생대 쥐라기 지층에서 세포 수준까지 환상적으로 잘 보존되어 있는 양치식물인 고비(royal fern) 화석에 대해 기술하고 있었다.[1] 그 식물은 분해를 시작하기보다 훨씬 빠르게, 미네랄이 풍부한 물이 그 조직에 침투하여 화석이 되었다.
 
연구자들은 그 화석을 얇은 조각들로 잘랐고, 현미경으로 검경했다. 놀랍게도 양치류 세포 내에서 세포막이 있는 세포질, 세포질 과립, 녹말체(amyloplasts)로 추정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마찬가지로, 눈에 띄는 핵소체를 가진 세포핵을 볼 수 있었고, 각 핵 내부의 작은 구조들을 볼 수 있었다. (화석 식물의 세포 사진은 여기를 클릭).

그들은 심지어 전기, 중기, 말기 및 제3기를 포함하여, 세포 분열의 다양한 단계에서 멈춰진 염색체들을 발견했다.

연구자들은 쥐라기의 화석 염색체를 살아있는 고비 염색체와 비교하였고, 어떠한 차이도 발견할 수 없었다. 그들은 썼다. ”여기 핵과 염색체를 포함하여 초기의 세포 내용물이 보존되어 있는, 스웨덴 쥐라기 초기의 석회화된 고비 근경(rhizome, 작은 뿌리 구조)은 장기간에 걸친 이 과 유전체의 정지를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고생물학적 증거가 되고 있다.”[1]  
 
마법의 변화들을 일으켰다는 진화는 1억8천만년 동안 도대체 무엇을 했는가? 유익한 돌연변이들의 자연선택이라는 신다윈주의의 엔진은 이 양치류에 있어서는 왜 어떠한 변화도 일으키지 않았던 것일까? 쥐라기 양치류는 세포 수준에서까지 오늘날과 동일했다.

1억8천만 년과 동일한 시간 동안에, 어떤 작은 포유류가 수십 개의 분명한 몸체 형태들을 가지는(예를 들어, 코끼리, 호랑이, 박쥐, 사슴, 말, 돼지, 소, 양, 늑대, 곰, 고래, 사슴, 기린, 원숭이.....) 오늘날의 포유류들로 진화하고, 결국 사람까지 출현하였다고 주장하면서, 이 양치식물 고비는 염색체 하나도 변화하지 않고 동일한 것일까?

연구의 저자들은 이 화석 비교를 ”식물들 사이에서 진화적 정지(evolutionary stasis)를 나타내는 주목할 만한 사례”라고 썼다.[1] 그들은 ‘주목할 만한’이라고 표현했지만, ‘불가능한’ 사례라고 말했어야만 한다.
 
또한, '진화적 정지'라는 말은 모순 어법이다. 진화(evolution)는 '끊임없는 변화'를 뜻하고, '정지(stasis)'는 '변화가 없음'을 뜻한다. 이렇게 서로 다른 뜻을 가진 두 단어를 과학적인 용어로 같이 사용해도 되는 것인가? 진화론자들은 자신들의 주장을 어떻게든 유지하기 위해서, 진화적 과정이 완전히 결여된 과정까지도 진화라는 단어를 붙여서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살아있는 고비와 화석 고비 사이의 유사성은 분명히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가리키고 있다. 왜 이들 양치류는 왜 이렇게도 유사한가? 그것은 하나님께서 수천 년 전에 그 식물의 조상은 창조하셨기 때문이다.[2] 목격자이신 하나님은 성경을 통해 그 사실을 증언하고 계시는 것이다. 



References
1. Bomfleur, B., S. McLaughlin, and V. Vajda. 2014. Fosilized Nuclei and Chromosomes Reveal 180 Million Years of Genomic Stasis in Royal Ferns. Science. 343 (6177): 1376-1377.
2.Genesis 1:12.

 

*참조 : Swedish fossil fern preserves chromosome detail, pointing to catastrophic burial
A casualty of the biblical Flood
http://creation.com/swedish-fossil-fern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8052/

출처 - ICR News, 2014. 4. 16.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901

참고 : 1428|4846|1939|5249|5043|1779|615|698|771|1002|1257|1421|1505|1520|1929|2009|2010|2011|2012|2013|2023|2025|2036|2077|2047|2086|2091|2096|2110|2119|2127|2137|2181|2210|2300|2371|2406|2462|2496|2618|2625|2627|2654|2773|3008|3176|3182|3214|3268|3333|3371|3631|3714|3747|3975|4064|4094|4107|4143|4189|4233|4268|4272|4306|4342|4393|4438|4448|4472|4494|4464|4588|4704|4741|4796|4826|4875|5014|5082|5083|5091|5101|5151|5183|5274|5284|5319|5323|5383|5437|5450|5459|5465|5503|5539|5719|5724|5827

Mike Matthews
2014-02-14

화석화된 과거의 초상화, 살아있는 화석 

(Living Fossils, Portraits of the Fossilized Past)


      남아프리카 해안에서 한 어부가 이상하게 보이는 푸른 물고기를 잡았을 때, 자신의 발견이 얼마나 중요했는지 알지 못했다. 그 물고기는 실러캔스(coelacanth)였다. 그때까지, 그 물고기는 데본기에서 백악기의 지층에서 화석으로만 알려져 있었다. 세속적 과학자들은 이 물고기는 7천만 년 전에 멸종했다고 말해왔었다.


.현대 잠자리(Green Darner, Anax junius)와 독일 쥐라기 중기 암석층에서 발견된 고대 잠자리 화석(Petalura fossil). (Creation Museum, 2011 Bob Jensen).


실러캔스가 살아있는 채로 발견된 1938년 이후, 많은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s)'들이 발견되었다. 아마도 가장 잘 알려진 최근의 발견은 1994년 호주 동부의 먼 지역에서 공원 관리자에 의해 우연히 발견된 울레미 소나무(Wollemi pine tree)이다. ”이 발견은 지구상에서 살아있는 작은 공룡을 발견한 것에 비교된다”고 호주 왕립식물원(Royal Botanic Gardens)의 책임자는 말했었다.

괴상한 것과 거리가 먼, 이들 살아있는 화석들은 전체 암석 지층들에서 발견된다. 사실, 살아있는 모든 ‘과(family)의 동물들은 거의 지층 깊은 곳에서 화석기록으로 발견되는 조상들과 놀랍도록 유사하게 보인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화석 생물과 현대 생물의 관련성을 설명하기 위해서 두 가지 대안이 제시되어 왔다. 1700년대 중반 이전까지 화석들은 수천 년 전에 발생했던 대홍수의 흔적으로 일반적으로 설명됐었다. 1700년대부터 많은 과학자들이 성경을 거부하기 시작하면서, 그들은 지구의 역사를 장구한 시간에 걸친 재난의 연속으로 설명하기 시작했다. 그들은 화석들은 오늘날의 생물과는 매우 다른 고대 생물체를 나타낸다고 가정했다.  

.현대 말벌(predatory wasp, Philanthus multimaculatus)과 미국 점신세(Oligocene) 암석층에서 발견된 말벌 화석(미분류 종). (Creation Museum, 2011 Bob Jensen).


그들 중 한 사람이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이었다. 그는 그의 책 ‘종의 기원(1859)’에서 살아있는 화석이라는 용어를 만들어내었다. 그는 살아있는 화석이라 불려질 수 있는 두 사례를 인용했다. 그것은 오리너구리(platypus, 파충류처럼 알을 낳고 오리 같은 주둥이를 가진 포유류)와 폐어(lungfish, 육상동물처럼 폐로 호흡하는 물고기)였다.

다윈은 우리가 오늘날 사용하는 것과 다른 의미로 살아있는 화석이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오늘날 '살아있는 화석'이란 진화론적으로 가까운 살아있는 친척이 아니라, 화석 생물과 동일한 모습의 살아있는 생물을 표현할 때 사용한다.) 다윈의 시대에 오리너구리나 폐어의 화석은 거의 알려져 있지 않았다. 다윈의 개념으로, 살아있는 화석은 상상하는 진화론적 전이형태의 생물처럼 보이는 생물이었다.

다윈의 시대 이후로, 과학자들은 오리너구리와 폐어는 진화론적 전이형태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그들은 단지 뒤범벅된 신체 특성을 가진 기괴하게 보이는 두 생물이었다. 살아있는 오리너구리와 폐어는 화석 오리너구리와 화석 폐어와 매우 유사하게 보였다. 하지만, 그들은 다른 생물과 알려진 가계 연결성이 없다.

.현대의 게(crab)와 이탈리아 시신세(Eocene) 암석층에서 발견된 고대 게 화석(Harpactocarcinus punetulatus) (Creation Museum).


만약 동물들이 한 공통조상에서 진화했다면, 수억 수천만 년 동안 변하지 않은 동물은 매우 소수일 것이 예상된다. 환경은 확실히 항상 변해왔기 때문에, 변하지 않는 동물은 결국 멸종되었을 것이다. 따라서 이것은 화석기록을 거슬러 올라갈수록 살아있는 화석은 매우 소수로 발견되어야만 함을 의미한다. 

그러나 화석기록 전체를 통해 오늘날 살아있는 생물들과 매우 유사한 화석들이 다량으로 발견되고 있다.

한 논리적인 설명은 노아 시대의 대홍수이다. 홍수는 전 세계의 모든 환경에 있는 생물 종들을 파묻어버렸고 퇴적층 내에 보존했다. 물이 물러간 후, 변화된 새로운 환경이 도래했다. 그리고 이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된 생물들만이 살아남았다. 반면에 적응하지 못한 다른 생물들은 빠르게 멸종되어갔다.

이 시나리오에서 모든 생물들은 그들의 조상이 화석 기록에서 나타나는 것과 상관없이, 적응하는 데에 같은 시간을 가졌다. 그래서 모든 지층에서 살아있는 화석의 발견이 예상되는 것이다. 

가령 말벌, 게, 잠자리, 악어 등과 같은 생물들은 분명히 적응을 했고, 계속해서 번성했다. 반면에 공룡과 삼엽충 같은 동물들은 변화된 환경에 직면해서 잘 적응하지 못했다.

로마서 1:18~20절은 생물 형태의 이러한 지속성 뒤에 있는 한 이유를 말해준다. 창조주 하나님의 능력과 신성은 그가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 수 있다는 것이다. 심지어 홍수 이후에 발생한 생물계에서도, 하나님은 노아의 후손들이(오늘날 우리를 포함하여) 자연에서 그의 영광과 지혜를 볼 수 있도록 하셨다.

공룡은 더 이상 볼 수 없지만(우리가 아는 한), 우리는 여전히 공룡과 함께 살았던 많은 살아있는 동물과 식물들을 관측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하나님은 거대한 공룡들이 사라지기 전에 무엇처럼 보였을지 상상할 수 있도록 충분한 자원을 제공해주시고 있는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am/v6/n1/living-fossils

출처 - Answers, December 8, 2010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851

참고 : 1428|4846|1939|1518|1779|475|615|698|771|1002|1257|1421|1505|1520|1929|2009|2010|2011|2012|2013|2023|2025|2036|2077|2047|2086|2091|2096|2110|2119|2127|2137|2181|2210|2300|2406|2462|2496|2618|2625|2627|2654|2773|3008|3176|3182|3214|3268|3333|3371|3631|3714|3747|3975|4064|4094|4107|4143|4189|4233|4268|4272|4279|4342|4393|4448|4472|4494|4588|4704|4741|4796|4826|4875|5014|5082|5083|5091|5101|5151|5183|5274|5319|5323|5383|5437|5450|5459|5465|5503|5539|5629|5719|5724|5827

상어 유전체에서 진화는 없었다. 

: 진화 속도가 실러캔스보다 더 느린 살아있는 화석? 

(Sharks Traveled Far but Evolved Nowhere)


     상어의 유전체(genome)는 일찍이 가장 느린 진화를 보여주고 있었다. 하지만 선사시대의 상어는 장거리 이동을 하고 있었음이 최초로 밝혀졌다는 것이다.

잘 알려져 있는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인 상어(shark)가 실러캔스보다 진화 속도가 더 느리다는 이러한 평가는 Nature(2014. 1. 9) 지에 게재된 퉁소상어(elephant shark, 코끼리상어)에 대한 유전체(genome)를 분석한 결과로부터 나왔다.

여기서 우리는 연골어류(cartilaginous fish)인 퉁소상어(Callorhinchus milii)의 전체 유전체 분석 결과를 보고한다. 퉁소상어의 유전체는 살아있는 화석인 실러캔스를 포함하여... 모든 알려진 척추동물의 진화에 있어서 가장 느리다는 것을 발견했다. 

퉁소상어는 상어 계통에서 분기된 '은상어(ratfish)' 계열이기 때문에, 진정한 상어가 아니라고 New Scientist(2014. 1. 8) 지는 말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골을 가지고 있는 진정한 상어와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그러므로 퉁소상어 유전체는 연골어류를(경골어류와 대조되어) 대표할 수 있다. (초기 유악류(gnathostomes, 악구동물, 턱이 있는 물고기)는 두 주요 아그룹인 연골어류와 경골어류로 나뉘어진다.)

Nature 지의 저자는 퉁소상어가 물고기-사지동물의 진화 이야기와 적합하다고 믿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떤 생물 종이 추정하는 3억 년이라는 장구한 기간 동안, 빠르게 변했다는 환경 속에서, 발생했다는 커다란 대멸종 사건들 속에서도, 거의 변화되지 않았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다. 진화나 멸종을 이끌었던 선택 압력이 전혀 쓸모없었다는 것인가? 또한 그들은 물고기의 진화에 있어서 갑작스런 대변화를 고려하고 있다는 것은 특별히 놀라운 일이다 : 

턱이 없는 척추동물인 무악류로부터 유악류의 출현은 척추동물의 진화에 있어서 주요한 사건이다. 이 전환은 많은 형태학적 표현형적 혁신들을 동반했다. 가령 새롭게 생겨난 턱(jaws), 쌍으로 된 부속기관, 면역글로불린에 기초한 적응면역계, T-세포 수용체, 주 조직적합복합체(MHC) 분자 등과 같은 것들이다. 이들 혁신품들이 어떻게 출현했으며, 분기와 적응은 어떻게 촉진되었는지, 그리고 유악류가 살아있는 척추동물의 주요 그룹(99.9%)으로 지배하게 되었는지는 풀리지 않는 주요 의문점으로 남아있다. 

퉁소상어는 장구한 기간 동안 진화할 수 있어야만 했고, 혁신적인 것들을 만들었어야만 한다.

또 다른 New Scientist(2014. 1. 9) 기사는 다른 선사시대 상어는 가장 초기의 이주 동물이었다고 주장하고 있었다. 미시간 대학의 과학자들에 따르면, 반드링가(Bandringa)라고 불리는 한 화석 종은 매우 멀리까지도 이주할 수 있는 가장 오래된 사례로서, 척추동물의 항해에 관한 가장 초기의 증거라고 말했다. 이것은 항해 기술, 좋은 기억력, 바닷물에서 민물로 이동할 수 있는 능력들을 필요로 한다. 

그 기사의 어떤 곳에서도 진화론적 혁신이 퉁소상어에서 멈춰진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다. 시카고 대학의 마이클 코츠(Michael Coates)는 말했다. ”상어 유전체의 분명한 보존과 해부학적으로 진행되는 놀라운 노래와 춤 사이의 분리를 보게 된다.” 독자들은 누가 노래와 춤을 추게 했는지 궁금해 할 것이다. 

상어와 관련하여 또 하나의 놀라운 사실이 밝혀졌다. Science Daily(2013. 12. 5) 지는 ”새로운 유전자 연구는 상어와 사람의 유전자가 놀랍도록 유사함을 발견했다”고 보도하고 있었다. 이것이 다윈의 세계에서 가능할 수 있는 일일까? 그들은 얼마나 유사했을까? 데이터들은 상어는 물고기보다는 사람과 더 가까운 친척이라는 것이다! 코넬 대학의 마이클 스탠호프(Michael Stanhope)는 말했다 :

”우리는 상어에 있는 여러 범주의 단백질들이 제브라피시(zebrafish) 보다 사람과 더 많은 유사성을 공유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하곤 매우 놀랐다.” 스탠호프는 말했다. ”상어와 경골어류는 가까운 친척이 아니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둘 다 물고기이다... 반면에 포유류는 매우 다른 해부학과 생리학을 가지고 있는 생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연구 결과는 흰색 상어의 대사과정은 (전반적인 생화학적 다른 측면들도 마찬가지로) 경골어류의 대사보다 포유류의 것과 더 유사하다는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그 기사는 상어의 모습과 보존에 대한 필요성으로 신속하게 주제를 바꾸고 있었다.



실러캔스는 진화론자들의 운명을 바꿔버렸다. 실러캔스는 세 가지 면에서 진화론자들이 틀렸음을 보여주었다. 실러캔스는 멸종했어야만 했다. 그러나 살아있었다. 실러캔스는 진화했어야만 했다. 그러나 진화하지 않았다. 실러캔스는 전이형태였어야만 했다. 그러나 그렇지 않았다. 더 틀릴 수 있는 것이 있는가? 그러나 이제 진화론자들은 더 나쁜 문제를 만나게 되었다. 마치 문제가 없는 것처럼 이야기를 둘러대고 있지만 말이다. 어떻게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심각한 문제점을 모면하고 벗어나는 것일까? 과학의 어떤 분야에서 이토록 잘못된 예측과 불일치가 아무 일도 아니었던 것처럼 그냥 넘어갈 수 있는가?

이런 생물이 출현했다. 기관이 출현했다. 구조가 출현했다. 갑자기 출현했다, 동시에 출현했다.., 이러한 출현이라는 소리를 듣는 것도 이제는 지겹다. 모든 혁신적 시스템이 마치 요술처럼 그냥 출현했다고 말하면 된다. 또한 진화는 변하지 않을 때를 제외하곤 변화하며, 느릴 때를 제외하곤 빠르게 일어난다. 이와 같은 설명이 진정한 설명이 될 수 있을까? 다윈의 진화론이 등장한 후 155년이 지났지만, '풀리지 않는 의문'이라는 말을 지겹도록 듣고 있다. 155년이 지나도 풀리지 않는 의문은 언제쯤이나 되야 풀릴 것인가? 그러나 진화론이라는 단서 없는 이론만이 생명의 기원에 관한 질문에 유일한 출발역이 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우리는 다시 한번 진화론자들의 작동되고 있는 ‘속임수 법칙’을 볼 수 있다 : (1)진화를 믿는다. (2)한 사실을 관측한다. (3)그 관측 사실을 자신의 믿음에 들어맞도록 이야기를 지어낸다. 우리는 찰스 다윈과 그의 추종자들의 부패를 얼마나 더 견뎌야 할 것인가? 그들을 해고시킬 수도 없다. 그들은 위대한 이야기꾼 조합을 형성하여 과학계와 교육계를 완전히 장악해 버렸다. 그들에게 중요한 것은 학문적 지위와 돈과 출세와 기득권이지, 진실이 아니다. 우리가 그들의 노래와 춤과 지어낸 이야기에 동참하는 것을 멈출 때, 아마도 그들은 과학으로부터 분리될 것이다.   


*관련기사 : 상어 게놈 분석하니 면역계 진화비밀 풀리네 (2014. 1. 12. 동아사이언스)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3449/news

상어는 왜 연골어류로 남아 있을까 (2014. 1. 17. 사이언스타임즈)
http://www.sciencetimes.co.kr/article.do?atidx=0000073816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4/01/sharks-evolve-nowhere/ 

출처 - CEH, 2014. 1. 10.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838

참고 : 2013|3631|3409|4004|3747|5317|5355|5126|5037|4920|4792|2627|2096|615|2110|1445|5450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