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렌 브레츠 1 : 그리고 거대한 화산용암지대(scabland)에 대한 논쟁

Sean D. Pitman, M.D.
2021-11-03

하렌 브레츠 (J Harlen Bretz) 1

: 그리고 거대한 화산용암지대(scabland)에 대한 논쟁


* 황토(Loess)가 벗겨진 콜럼비아 강 용암대지


   지질학 역사에서 가장 흥미로운 논쟁 중의 하나는 워싱턴주 동부의 ‘수로가 있는 화산용암 지대(Channeled Scabland, 수로를 가진 딱지 땅)’의 기원에 관한 것이다. 하렌 브레츠(J Harlen Bretz)가 이렇게 이름을 붙인 이유는, 아래에 놓여있는 현무암질 암석을 덮고 있는 황토(loess)나 토양의 ‘딱지(scab)’ 사이로 흐르는 이 지역의 특징적인 수로 때문이었다. 그러나 엄밀하게 이 수로와 딱지는 어떻게 형성되었는가? 그것들은 그 지역에서 현재 일어나는 침식 과정에 의해 수백만 년에 걸쳐 형성되었는가, 아니면 다른 수단에 의해 형성되었는가? 20세기 초, 그 시대의 가장 저명한 과학자들은 사고 면에서 뚜렷이 ‘동일과정설적’ 이었다.1, 2

 

즉, 비록 관찰되는 지질학적 증거 모두는 아닐지라도, 그들은 일상적인 지질학적 사건들을 엄청난 시간에 걸쳐 작용한 규칙적인 과정으로 대부분 설명할 수 있다고 믿고 있었다. 시카고 대학에서 지질학 박사 학위를 받은 하렌 브레츠(J Harlen Bretz)는 처음으로 이러한 관념(notion)에 대해 진지하게 이의를 제기했으나, 결코 쉽지 않았다. 브레츠가 많은 양의 뛰어난 증거(이 이야기에 있어서 가장 흥미로운 점이 바로 이것이다)들을 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시대의 주된 독단적 교리(dogma)를 바꾸는 과정은 그에겐 엄청난 투쟁이었다.

.화산용암 지대의 수로 (Coulee, 쿨리)


과학자들은 진리에 대한 일반적인 탐사에서 조사하고, 결론을 내리는 데에 냉정할 것이라고 많은 사람들은 생각한다. 곧 밝혀지겠지만, 대부분의 과학자들은 우리들 대부분처럼, 어떠한 기존의 사실과 다른 압도적인 증거들에 직면하고서도 오랫동안 지녀온 오류를 인정하고 싶어 하지 않는 매우 감정적인 사람들이었다.

화산용암 지대에 대한 브레츠의 관심은 1910년, 그 지역의 새롭게 출판된 퀸시(Quincy) 지형도에서 비롯되었다. 이 지도에서는 분명히 현재 구혈폭포(Potholes Cataract)로 알려져 있는 커다란 구혈들이 나타나 있었다. 같은 해, 조셉 파디(Joseph Thomas Pardee)는 홍적세(Pleistocene) 후기 동안 몬태나주 서쪽의 산간 분지를 차지하고 있는 커다란 빙하호에 대한 지형학적 증거를 기술한 논문을 출판했다. 그는 챔벌린(T.C. Chamberlin)에 의해 이전에 언급되었던 현저한 수평 호안선 또는 ‘해안선(strandlines)’을 기술했다. 이 내용에서 현저한 역할을 하게 되는 이 호수는 호안선이 특별히 현저한 미졸라 몬타나(Missoula Montana)를 따서 이름이 붙여졌다.

.화산용암 지대의 지형도

.프랑스인의 폭포 지형도

.마른 폭포의 지형도

 .마른 폭포


브레츠는 몇몇 뛰어난 지질학과 학생들과 함께 1922년에 화산용암 지대에 대한 현장 조사를 시작했다. 그는 7년이라는 시간에 걸쳐 대부분을 발로 다니며 매 여름마다 원정을 계속했다. 그가 본 것은 정말로 주목할 만했다. 예를 들면, 마른 폭포(Dry Falls)의 절벽은 5.6 km 넓이에 수직 길이는 약 120에서 180m 나 되었다.1,4 비교해보면, 나이아가라 폭포는 단지 겨우 2.4km 넓이에, 수직 길이가 50 m일 뿐이다. 브레츠는 물에 의해 퇴적된 매우 큰 자갈층 사주(gravel bar)의 존재뿐만 아니라, 수로의 매우 가파른 측면 벽과 그것들의 상대적으로 직선적인 길도 주목했다. 또한, 브레츠는 화산용암 지대 전체에서 마치 대대적인 빠른 물의 흐름에 의해 깎인 것처럼 보이는, 유선형적(streamlined) 특징을 가진 주변 경관으로부터 튀어나와있는 거대한 섬들을 보았다.2

 

브레츠는 1923년 미국 지질학회지(Geological Society of America)에 그의 최초의 관찰결과를 처음으로 제출했다. 첫 번째 논문에서 그는 단지 여러 번에 걸친 현장 활동에서 보았던 것만을 기술했다. 그는 신중하게 그의 관찰내용에 대해 어떠한 종류의 설명이나 해석도 제공하지 않기 위해 특별히 신경 썼다. 하지만, 그는 관찰된 수로 침식에는 엄청난 양의 물이 필요하다는 점을 언급했다. 한편, 1923년, 브레츠는 자신의 두 번째 논문에서 그의 동료 지질학자들을 아주 약간이나마 선동하기로 결심했다. 그래서, 두 번째 논문에서 브레츠는 사실상 정말로 거대한 격변적 홍수(huge catastrophic flood)로 말미암아 화산용암 지대(Scabland)의 대부분의 현저한 지형들이 만들어졌다고 제안했다.2


물론 이러한 결론은 브레츠의 동료 지질학자들에 의해 열렬하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사실, 이 지역은 명백하게 동일과정적 지질작용에 의해 수백만 년에 걸쳐 깎여져서 형성되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대홍수 모델과 같은 우스꽝스러운 개념을 제출한 것에 대해 브레츠는 공개적으로, 그리고 격렬하게 조롱당했다. 브레츠의 논문을 조롱하고 비웃음을 가하는 데에는, 파디(Pardee)가 1922년에 간략하게 제출한 워싱턴주의 스포케인(Spokane) 근처 화산용암 지대(Cheney-Palouse Scabland Tract)에 대한  논문이 사용되었다. 그 논문에서 파디는 드문 빙하 작용이 매우 장구한 시간 동안에 작용해서 화산용암 지대가 만들어졌다고 제안했었다.


하지만, 브레츠가 이 지역을 2, 3년 후에 방문하러 갔을 때, 파디의 ‘빙하’ 퇴적물이 사실은 범람 사주(flood bar)였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훨씬 더 흥미로운 것은 브레츠의 생각을 듣고 난 후, 파디가 마음을 바꾸는 것처럼 보였다. 그는 실제로 1925년에 브레츠에게 편지를 써서 빙하호의 배수를 그가 제안한 격변적 홍수에 대한 가능한 원인으로 간주할 것을 제안했었다. 이 편지 내용에 관하여, 브레츠는 메리암(J.C. Merriam)에게 다음과 같이 썼다.

 

   ”화산용암 지대를 많이 살폈던 연방 조사국의 파디(Pardee) 씨는 만일 미졸라(Missoula) 빙하호가 대지를 가로질러 갑자기 배출되었다면, 미졸라 빙하호가 이 막대한 하천의 물을 공급했을지도 모른다고 제안했다. 이러한 설명은 보통의 기후적 용해 하의 육빙과 수반하는 빙하의 배수에 의한 화산용암 지대에 대한 그의 이전 관점을 버렸음을 가리킨다. 홍적세 지질학에서 초 보수주의적인 알덴(Alden) 박사조차도 "약 그 많은 물이 그렇게 짧은 시간 안에 어디서 왔는지를 보여줄 수만 있다면, 내가 기술한 현상들은 명백히 하천(river)에 의한 것처럼 보인다" 라고 하였다.” 2

나중에 파디 자신은 홉스(Hobbs)와의 1943년 서신에서, 다음과 같이 썼다 :

”사이언스 지 기사에서 언급된 ‘표적물(drift)'은 거력 퇴적물(bouldery deposits)로 구성되어있습니다. 이것은 그 당시에(1922년) 컬럼비아 고원(Columbia Plateau)에 걸쳐 멀리까지 뻗어있던 빙하에 의해 운반되고 퇴적된 자갈 빙력토(gravelly till)로 해석되었습니다. 빙하작용을 제안하는 이 퇴적물의 주된 특징은 큰 거력의 존재와 그것들의 일부는 외래 기원이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1922년 이래로 얻어진 그 지역의 정보로부터 저는 그 퇴적물이 빙하보다는 오히려 브레츠가 제안한 것처럼 대홍수에 의한 것일 것이라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즉, 저는 그것들을 빙하 작용의 결정적 증거로 간주하지 않습니다. 반면에 그 퇴적물은 직접적은 아니더라도 간접적으로 빙하 작용과 관계가 있고, 당신이 제안하듯이 얼음 덮개 아래에 있던 하천(stream)에 의해 수로와 분지들이 파여서 형성되었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2

그렇다면 파디는 실제로 미졸라 호수에 대한 홍수 가설(flood hypothesis)을 고려했으나, 아마도 알덴(Alden)과 브라이언(Kirk Bryan) (그 당시 파디의 상관들)에 의해 그런 이설적(heretical) 개념을 더 이상 추구하지 못하도록 설득된 것처럼 보인다. 이러한 생각은 이제는 수치스럽게 된 1927년의 ‘화산용암 지대 논쟁’ 에서 브레츠가 충격적인 대홍수 아이디어를 제출했을 때, 파디의 침묵과 일치한다.2


1927년 이전의 지질학자들은 브레츠가 제안한 것의 진지함(seriousness)을 이해하고 있었다.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브레츠의 이론은 다름 아닌 동일과정설의 기초를 손상시키는 것이었다. 예상되었던 것처럼, 격변적인 모델을 암시하는 그의 주장에 대한 반대는 정말로 매우 컸다. 사실상, 브레츠를 공개적으로 깎아내리고 굴욕감을 주고자 했던 매우 강한 욕망들이 있었다. 그래서, 이러한 목적을 위해서, 브레츠는 워싱턴 지질학회(Geological Society of Washington)의 공개 포럼에서 그의 생각을 제시해줄 것을 요청받았다. 오히려 브레츠 본인은 이 모임의 저변에 깔린 목적이나, 청중들이 그의 생각에 대해 얼마나 적대적인지에 대해서 알지 못했다. 브레츠 모르게, 여섯 명의 ‘도전적인 선임자들(challenging elders)’이 공개토론에서 브레츠의 주장에 맞서서 그를 공격하도록 선발되었다.6


브레츠의 발표에 대응하여 처음으로 말한 사람은 알덴(W.C. Alden)이었다. 알덴은 브레츠가 관찰한 많은 특징들은 붕괴된 용암 동굴(collapsed lava caves)로 설명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그는 또한 브레츠가 관찰한 특징들을 만들어낼 충분히 큰 홍수는 어마어마한 양의 물을 필요로 할 것이라고 언급했고, 그만한 양의 물을 얻는다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자신 있게 단언했다. 그러므로, 이러한 지형의 기원에 대해서는 다른 원인이 있을 것임에 틀림없다는 것이었다. 다른 반대자들은 이미 그 지역에 현존하고 있는 비교적 작은 하천들이 충분한 시간만 주어진다면 관찰된 모습들을 사실상 만들었을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그 지역을 수일 안에 휩쓴 엄청난 규모의 격변적 대홍수 대신에, 하천들이 수백만 년에 걸쳐 화산용암 지대의 지형을 깎았으며, 브레츠는 그의 우스꽝스러운 격변적 개념을 버려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6


하지만 브레츠는 쉽게 패배 당하지 않았다. 그는 그의 입장을 뒷받침하는 많은 증거들을 매우 잘 준비해서 이 회의에 왔다. 그는 화산용암 지대에서 발견되는 수로(channels)와 사주(bars)들은 매우 물이 많은 컬럼비아 강이 수백만 년에 걸쳐 만든 것보다도 훨씬 더 컸음을 지적하면서, 6명의 연설자들에게 맞섰다. 관찰된 증거들의 무게는 사실상 엄청난 속도로 이동한 많은 양의 물이 단지 며칠 만에 전체 지역을 침식했음을 암시하고 있었다.2, 5, 6


브레츠의 해석을 뒷받침하는 압도적인 증거들에도 불구하고, ‘6명의 선임자들’은 그것들 중 어떤 것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특히 브레츠가 그렇게 많은 물의 근원을 입증하거나 설명할 수 없었기 때문에, 그러한 격변적인 모델로 그들을 확신시킬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었다. 비록 동일과정적 가설은 관찰된 증거들과는 브레츠의 격변적 모델보다도 잘 맞지 않았지만, 아무도 공개적으로 브레츠를 믿는다고 인정할 수 없었다. 신성한 동일과정설(Uniformitarianism)은 인정되도록 강요되고 있었고, 그것은 텅 빈 독단적 교리 이상의 아무 것도 아니었다.


비록 파디(Pardee)가 이 토론에 참석하고 있었지만, 그는 브레츠를 변호하는 말을 하나도 하지 않았다. 그는 단지 토론에 귀를 기울이면서 조용히 앉아 있었다. 아마도 만일 파디가 더 일찍 용기를 내어 말했더라면, 브레츠에 대한 상황은 달라졌을 수도 있었다. 그러나 지질학계에서 동일과정설은 수로가 난 화산용암 지대의 형성에 대한 격변적 기원을 생각할 틈조차 주지 않았다. 결국, 브레츠가 제공한 압도적인 현장 증거들을 고려하지도 않은 채, 모든 사람들은 그러한 지질학적 특징은 매우 오랜 기간에 걸쳐 서서히 형성되었다는 것과 완벽하게 일치한다고 알게 되었다. 그렇게, 브레츠에 대한 반대는 오랫동안 맹렬하게 지속되었던 것이다.

(다음에 계속 됩니다)



* 참조 : 1. 말해지지 않을 이야기 : 계획된 미졸라 호수의 홍수에 대한 해석 방법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1484

 2. 플랭크린 카운티에 있는 홍수의 증거들 1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2191

3. 플랭크린 카운티에 있는 홍수의 증거들 2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2193



번역 - 창조과학회 대구지부

링크 - http://naturalselection.0catch.com/Files/harlenbretz.html 

출처 -

구분 - 5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224

참고 : 2226|4132|4195|4198|4211|4214|4217|4275|4235|4363|4468|4471|4473|4490|4607|4610|4722|4786|4805|5185|5260|5264|5286|5307|5399|5400|5419|5429|5468|5517|5527|5556|5675|5717|5721|5737|5834|5841|5897|5898|5951|5955|5958|5957|5973|6006|6030|6049|6076|6097|6104|6123|6136|6170|6175|6215|6222|6223|6225|6228|6240|6254|6255|6311|6316|6330|6413|6415|6417|6422|6431|6453|6462|6469|6485|6507|6508|6523|6524|6531|6535|6542|6543|6545|6547|6551|6552|6558|6559|6563|6566|6638|6645|6688|6694|6723|6737|6758|6785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