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lt Brown
2004-09-01

수판 이론 9 : 참고문헌 2

 (The Hydroplate Theory ; What's ahead)


<아래 글에 이어서>

 

A typical cross section of the Mid-Oceanic Ridge is shown in Figure 73. The ridge’s temperature generally increases with depth. However, the walls of these cracks in the Mid-Oceanic Ridge are cooled by cold water circulating down into and up out of them by natural convection. The cracks act as chimneys; hotter rock below serves as the heat source. After several thousand years of cooling, the constant temperature line corresponding to the Curie point should be as shown by the long dashed line. As a rock particle cools from 579°C to 577°C, for example, it takes on the magnetism of the earth’s magnetic field at that point. Therefore, more magnetized material would be near each fracture. Magnetic anomalies would also occur perpendicular to the ridge, along fracture zones - as they do. According to plate tectonics, such perpendicular magnetic anomalies should not exist. Naturally, if a device measuring magnetic intensity (a magnetometer ) is towed across the ridge, it will show the magnetic anomalies of Figure 45 on page 96. These magnetic anomalies, however, are not magnetic reversals.

Incidentally, the hot water that rises from these sediment-filled cracks probably accounts for the jets of up to 400°C water that shoot up from the ocean floor. Such hydrothermal vents usually lie on the ridge axis and are intermittent as one would expect from the above explanation.

PREDICTION 4:   Fracture zones and axial and flank rifts will always be along lines of high magnetic intensity.

PREDICTION 5: The magnetic intensity above hydrothermal vents slowly increases because the more recently fractured rock below is cooling.

40. Other factors complicate the movement.

* Erosion is not necessarily the same all along the rupture.

* The Mid-Oceanic Ridge, especially in the Pacific, would not exactly follow the path of the rupture.

* A large plate moving over the earth’s surface is actually part of a spherical shell rotating about an imaginary axis passing through the center of the earth. Points on the plate far from the poles of the axis move farther than those near the poles.

* Depending on exactly where the Mid-Atlantic Ridge began to rise, the hydroplates would not necessarily slide perpendicular to the entire Mid-Atlantic Ridge. In fact, the Americas Plate rotated about 10° clockwise during its slide, and the European-Asian-African Plate rotated about 10° counterclockwise. (This implies that the Mid-Atlantic Ridge began to rise south of the centers of mass of each hydroplate, very near the present equator.)

* The crust was depressed on Pacific side of the earth. See “The Origin of Oceanic Trenches”on pages 127-145.

41. T. McKenny Hughes, “Bursting Rock Surfaces,” Geological Magazine, Vol. 3, 1887, pp. 511-512.

42. J. P. Den Hartog, Advanced Strength of Materials (New York: McGraw-Hill, 1952), pp. 141-171.

43. In past years,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has considered funding a 3-year, 45-million dollar project to drill a deep hole into the southern Appalachian Mountains. The hole was intended:

... to test among other things, the hypothesis that a sheet of crystalline rock about 10 kilometers thick was shoved 225 kilometers westward over underlying sedimentary rock by a continental collision. In 1979, despite the seeming improbability that such a thin sheet would hold together like that, deep seismic reflection profiling revealed a layer that is presumably the previously proposed boundary between the crystalline sheet and the underlying sedimentary rock. The hole would penetrate this reflector of seismic waves at a depth of about 8 or 9 kilometers and return samples to verify its nature. Richard A. Kerr, “Continental Drilling Heading Deeper,” Science, Vol. 224, 29 June 1984, p. 1418.

Of course, the hydroplate theory explains why and how a thin sheet of rock moved westward. It was not “shoved” for reasons given on page 337. It gained its velocity by gravitational sliding and, therefore, incurred no internal stresses. The thrusting of an 8-9 kilometer layer for 225 kilometers should no longer be an enigma.

Such a drilling project could also be extremely dangerous. If the prediction of water under buckled portions of mountains is correct, then this drilling project might have disastrous consequences. Upward-escaping, high-pressure water would quickly erode and greatly enlarge the drilled hole. As water escaped from beneath the mountain range, major earthquakes could occur.

44. “A layer of aqueous fluids could produce the conductance observed in Tibet with a lower fluid fraction and/or layer thickness than considered above for partial melt. For example, a layer only 1.6 km thick containing 10% of 100 S/m brine would be needed to yield the observed 10,000-S conductance.” Wenbo Wie et al., “Detection of Widespread Fluids in the Tibetan Crust by Magnetotelluric Studies,” Science, Vol. 292, 27 April 2001, p. 718.

45. The compression event formed mountains by bending and crushing hydroplates at their weakest regions. Compressing a long, thin object, such as a yardstick, produces no bending or displacement until the compressive force reaches a certain critical amount. Once this threshold is exceeded, the yardstick (or any compressed beam or plate) “snaps” into a bowed position. Further compression bows it up even more. Buckling a hydroplate at one point bends adjacent portions.

Linear mountain chains were also pushed up by crushing hydroplates. Where the compression exceeded the crushing strength of granite, the plate thickened and shortened. The collapse of strength in the crushed region increased the load on adjacent regions, causing them to crush and the mountain chain to lengthen. Therefore, bending and crushing rapidly lifted mountain chains.

46. As each mountain suddenly rose, its distance from earth’s spin axis increased. This, in turn, increased each mountain’s centrifugal force (blue arrow in Figure 74a), a force that always acts away from and perpendicular to the spin axis. (A rock whirled at the end of a string produces an outward, or centrifugal, force that pulls the string taut.)

Figure 74: Earth’s Big Roll. (A) If the earth were perfectly spherical and the black mountain (black triangle) suddenly formed, the earth would become unbalanced and start “rolling” counterclockwise. This happens because a centrifugal force, shown in blue, acts on the mountain. That blue force is equivalent to the combined forces Hm and Vm (red arrows). Force Hm is always directed toward the new equator, shown in (B). The roll would not change earth’s north-south spin axis or its yearly orbit around the Sun. (See Figure 75.)

 Figure 75: Fixed Axis. Some have expressed surprise that the earth’s axis in Figure 74B would keep its north-south orientation during “earth’s big roll.” A simple experiment demonstrates this, and shows that one good experiment is worth a thousand expert opinions. Drill two shallow holes on opposite sides of a croquet ball and fill both holes with lead. If the ball is spun with the lead-filled holes not at the equator, the spin axis does not change as the ball quickly rotates so the lead is at the equator. (When spinning, the white stripes reveal the orientation of the ball and axis.) However, the quickest way to see that the earth’s axis would not change its orientation is to apply the law of the conservation of angular momentum. It assures us that a rigid body’s spin axis will not change unless an external torque acts on the body.

Part of each new mountain’s centrifugal force acted tangentially to the earth’s surface and tended to roll the earth. Because mountains are scattered around the earth, most of these “rolling” forces counterbalanced each other. However, the Himalayas and its plateau are so massive that their effect dominates all other mountains. (The world’s ten highest peaks relative to sea level - including Mount Everest - are part of the Himalayas.) In other words, the compression event created mountains whose centrifugal forces rolled the earth so that the Himalayas moved toward today’s equator. Also, the thickened, massive Eurasian hydroplate helped roll the globe in the same direction.

 C) Actually, the earth is not a perfect sphere, but has an equatorial bulge which gives our planet great stability. We can think of the bulge as a big brown hoop around the equator. This bulge, exaggerated above, is produced by centrifugal forces acting to deform every particle inside the earth. (D) The more a mountain rolled the earth, the more the bulge tilted and the greater its force Hb became. When the initial roll stopped, Hb equaled Hm   in magnitude. This roll angle was small, because the bulge is so much more massive than any mountain.

The equatorial bulge did not remain tipped, as shown in (D), for long. The bulge exists, remember, because every particle inside and on the earth has its own centrifugal force which tries to move each particle as far from the earth’s axis as gravity will allow. Material inside the earth deformed as the bulge slowly reoriented itself along a new equator, perpendicular to the north-south spin axis. (The brown hoop can be thought of as slipping over the spherical portion of the earth toward the new equator when Hb becomes large enough to overcome friction.) Each slight reduction in the bulge’stilt reduced Hb, so the mountain rolled the earth counterclockwise another small increment. The North Pole, the point where the spin axis penetrates the Northern Hemisphere, shifted. This cycle continued many times until all the earth’s mass was balanced.

Because the diameter of the equatorial bulge is 26.5 miles greater than the polar diameter, the brittle crust stretched and ripped a short distance with each cycle. The rip’s beginning is shown in green in Figure 74D. Fracture mechanics caused it to begin slightly north of the old equator and extend north to and slightly beyond the new equator. Magma quickly flowed up into this rip which eventually grew 3,000 miles and is today called Ninety East Ridge. It is inclined 6º to longitude 90ºE and can be seen in Figure 41 on page 95. Notice how Ninety East Ridge points toward the Himalayas, earth’s dominant mountain range which the black mountain in (A)-(D) represents. The rip at 90ºE longitude reduced the stress tending to cause a similar rip on the opposite side of earth.

Fortunately, earth’s spin has created an equatorial bulge that acts like a big gyroscope stabilizing the earth. As the earth began a slight roll immediately after the compression event, the equatorial bulge also rotated, so it was no longer perpendicular to the spin axis. The more the bulge rotated, the more its centrifugal force counteracted the rolling force due to the Himalayas and thickened Eurasian hydroplate. (Please study all of Figure 74.)

The liquid outer core partially isolated the solid inner core from this rolling action. However, as the outer earth began to roll a total of about 45°, it would have received, as it slipped over the core, a large torque from inside. The law of conservation of angular momentum required the outer earth’s spin axis to precess, with the North Pole in Figure 74C precessing into the page. (The last paragraph in Figure 74 explains how the amount of precessing, 6°, was determined.) An equal and opposite torque was applied by the outer earth to the inner core, causing its axis to precess in the opposite direction. So the outer earth and the inner core had different spin orientations after the compression event. This difference gradually diminished as the fluid in the outer core transmitted torque between the two spinning bodies, the inner core and outer earth, slowly reversing the earlier precessions. This explains Dodwell’s measurements of earth’s changing axis which he concluded began in about the year 2345 B.C. Perhaps changes in earth’s spin axis in the centuries after the flood motivated construction of ancient observatories such as Stonehenge.

Earth’s magnetic field is generated in the liquid outer core, so these stirrings in the outer core may explain the rapid changes in the earth’s magnetic field noted on page 97. Both the stirrings and outpouring of so much magma onto the earth’s surface occurred immediately after the compression event.

47. As explained in he southern extreme of Ninety East Ridge (85°E, 32.5°S) was slightly north of the old equator, and the Himalayas (centered at 89°E, 33°N) could have been slightly south ofthe old North Pole but near what is now 89°E longitude. This would place the old North Pole near the line segment lying between 85°E, 57.5°N and 89°E, 33°N - basically central Asia.

48. Remains of a horse, bear, beaver, badger, shrew, wolverine, rabbit, and considerable temperate vegetation were found on Canada’s Ellesmere Island, inside the Arctic Circle. Such animals and plants today require temperatures about 15°C warmer in the winter and 10°C warmer in the summer.  [See Richard H. Tedford and C. Richard Harington, “An Arctic Mammal Fauna from the Early Pliocene of North America,” Nature, Vol. 425, 25 September 2003, pp. 388-390.]

Ellesmere Island and Axel Heiberg Island, immediately to the west, have the largest known contrast between current temperatures and inferred ancient temperatures based on fossils. Both islands straddle 85°W longitude. Therefore, regions along this longitude experienced one of the greatest northward shifts in latitude following the flood. This means the region presently occupied by today’s North Pole rolled north approximately along 85°W longitude (while the preflood North Pole rolled south along 95°E longitude).

Isotopic studies of the cellulose in redwood trees on Axel Heiberg Island show that they grew in a climate similar to today’s coastal forests of Oregon (35° farther south in latitude).  [See A. Hope Jahren, “Humidity Estimate for the Middle Eocene Arctic Rain Forest,” Geology, Vol. 31, No. 5, May 2003, pp. 463?466.] All of this suggests that the preflood North Pole rolled about 35° south along95°E longitude, comparable to the location given in Endnote 47.

49. Allan C. Ashworth and F. Christian Thompson, “A Fly in the Biogeographic Ointment,” Nature, Vol. 423, 8 May 2003, p. 135.

50. Charles Berlitz, The Lost Ship of Noah: In Search of the Ark at Ararat (New York: G. P. Putnam’s Sons, 1987), p. 126.

51. Marble Canyon was eroded by the waters of Grand Lake, while the Grand Canyon was eroded by the waters of both Grand and Hopi Lakes. In 1988, using geological and topological features, I discovered and announced the location of the former Grand Lake. This explanation was published for the first time in the fifth edition of In the Beginning (1989). Hopi Lake had been described previously. [See R. B. Scarborough, “Cenozoic Erosion and Sedimentation in Arizona,” Arizona Bureau of Geology and Mineral Technology, 16 November 1984.]

Figure 76: Grand and Hopi Lakes. The “funnel” region, carved by Grand Lake, is marked by the red circle.  (See Figures 77-79 for other perspectives.)

Figure 77: “Funnel” from the South. This computer generated picture is based on U.S. Geological Survey Digital Elevation Models (DEM) with an accuracy of 30 feet. The picture appears as it would at an elevation of 13,000 feet above the ground. Marble Canyon, in the center, separates Vermilion Cliffs from Echo Cliffs. The funnel-shaped region, bounded by blue arrows, marks where Grand Lake breached its boundary and dumped its contents over northern Arizona. Marble Canyon and the Grand Canyon (30 miles to the southwest) were carved in weeks. Grand Lake was located northeast of the blue arrows, behind the “funnel.”

Catastrophic dumping of Grand Lake took place through what is now the gap between Echo Cliffs and Vermilion Cliffs. Before this natural dam eroded, both cliffs were a single face of a block-faulted mountain. Release of Grand Lake’s vast waters first eroded hundreds of meters of relatively soft Mesozoic sediments off northern Arizona. Once surface erosion was completed, down cutting through the harder Kaibab limestone began. As erosion cut deeper beneath the water table, more water, under greater pressure, was released from the water-saturated sediments flanking the canyon. This escaping water cut dozens of side canyons entering the Grand Canyon - large canyons which today are unexplained because they have no significant surface flow entering them. Subsurface flow and landslides were extreme.

The weight of material removed from northern Arizona produced isostatic uplifts that account for the uplift of the Kaibab Plateau. This produced much faulting and volcanism, the “barbed” canyons, and layered strata that dip down and away from Marble Canyon and Grand Canyon.

Figure 78: Satellite Photograph of “Funnel.”

 Figure 79: “Funnel” from Above. This computer-generated picture resembles a photograph taken from 35,000 feet above the “barbed” side canyons feeding into the Colorado River. The water that carved the barbed canyons flowed (yellow arrows) in a direction opposite to the flow of the Colorado River today (red arrows). Endnote 51 explains how this happened. Notice the “funnel” in the top right corner. A giant, high-pressure hose, squirting from the upper right corner in the direction of the red arrows, would carve the funnel nicely.

What are barbed canyons? Side streams almost always enter their main stream at acute angles. However, drainage through the “barbed” canyons enters the Colorado River at obtuse angles. These canyons are called “barbed” because their backward orientation on a map reminds one of barbed wire. Except for rare cloudbursts directly overhead, little drainage occurs today through these giant side canyons. So what cut them, and why are they backwards? The answer lies in the northward dip of the land shortly after the vast weight of rock to the south was suddenly eroded by the dumping of Grand and Hopi Lakes. Thus, the surface drainage pattern was temporarily reversed for waters spilling out of Echo and Vermilion Cliffs and elsewhere. (See Figures 77-79.)

The Grand Canyon seems to have been carved a few centuries after the flood - after animals and humans migrated to the region. Two varieties of squirrels occupy the Grand Canyon region: the white-tailed Kaibab squirrel to the north and the dark-tailed Albert squirrel to the south. They are obviously related and, except for coloring, are indistinguishable. Each lives on an isolated plateau separated by several hostile environments and the 250-mile-long Grand Canyon. How could even one squirrel (let alone a male and female) traverse that formidable barrier? Probably the Grand Canyon was recently cut through an area occupied by the common ancestors of the Albert and Kaibab squirrels. Since then, the two populations, having slightly different gene pools and unable to interbreed, developed different coloring - a classic case of microevolution. [See John R. Meyer, “Origin of the Kaibab Squirrel,”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Vol. 22, September 1985, pp. 68-78.]

A Navajo legend about the Grand Canyon may give another reason for dating it several centuries after the global flood.

A great [local] flood threatened to drown the Navajo’s ancestors. Suddenly an outlet was formed by rushing waters. The Navajo survived the flood by being transformed temporarily into fish. The outlet the flood waters formed is the Grand Canyon.

This legend says that a local flood inundated northern Arizona, perhaps from the breaching of Grand and Hopi Lakes. Survivors discovered the newly formed Grand Canyon, still carrying runoff from the local flood. Therefore, the Grand Canyon formed while people occupied that area.

Other Native Americans, the Hualapai, have a similar legend that tells of a flood that covered the world. The Creator sent word to dig a huge hole to drain the land. As the waters receded, the Grand Canyon was left behind.

52. Some geologists have wondered if quartz migrated out of the black rock. One look at the sharp boundary between the light veins and the dark host rock should eliminate that possibility.  Incidentally, quartz is the first common mineral to melt as rock heats up and the last to solidify as it cools.

53. Other forces, such as viscous, electrical, magnetic, and gravitational forces, can be eliminated on other grounds. Because few would even entertain them as a means of breaking so much rock, we will not discuss them.  

54. For details, see William Ryan and Walter Pitman, Noah’s Flood (New York: Simon & Schuster, 1998). These authors correctly conclude that the Mediterranean Sea breached its boundary, carved the Bosporus and Dardanelles Straits, and flooded the shores of the Black Sea. “The channel cut through bedrock” formed a “gorge more than 350 feet deep” (p. 65). Ryan and Pitman incorrectly conclude that this led to the “myth” of Noah’s flood. Instead, the local flood they discovered was a consequence of the global flood.

This local flood around the Black Sea bears no resemblance to many details in famous flood legends, secular or otherwise. Nor would any local flood explain the uncanny similarity of flood stories in practically every ancient culture around the world. A global flood does. Furthermore, a child could have walked away unscathed from Ryan and Pitman’s flood, which they admit rose only 6 inches a day. Undoubtedly, the Middle East experienced many local floods in the ancient past. Why pick one and claim it led to the world-famous story of Noah’s flood?

55. These microscopic movements inside the earth generate heat thousands of times faster than heat escapes at the earth’s surface. This increasing heat melts rock which can then lubricate and facilitate further internal movements. We have no evidence that earthquakes are occurring at a greater rate than 100 or 1,000 years ago, although today we can better detect earthquakes and broadcast their consequences. Also, larger population densities result in greater destruction from earthquakes. Today’s greater destruction and global communication have led some to conclude incorrectly that earthquake frequencies have increased. Still, earthquake frequencies could someday increase substantially, because heat should be building up inside the earth.

56. Harry W. Green II, “Solving the Paradox of Deep Earthquakes,” Scientific American, Vol. 271, No. 3, September 1994, pp. 64-71.

57. Earthquakes have two mechanisms. This is best shown by their distribution with depth. Earthquake frequencies peak at two depths: 35 kilometers and 600 kilometers. Above and below each of these depths, fewer earthquakes occur. After shocks also cluster near these depths. [See Cliff Frohlich, “Deep Earthquakes,” Scientific American, Vol. 260, January 1989, p. 52.]

58. Maya Tolstoy et al., “Breathing of the Seafloor: Tidal Correlations of Seismicity at Axial Volcano,” Geology, Vol. 30, No. 6, June 2002, pp. 503-506.

59. “El Nino,” a sudden warming of waters in the western Pacific, occurs every few years and alters climate worldwide, especially precipitation.

60. Of the various lapse rates (temperature change per unit change in elevation), the dry adiabatic lapse rate, 28.3°F per mile, or 9.8°C per kilometer, is most appropriate for this illustration.

61. The earliest recorded fish in Lake Titicaca were Orestias, a genus of killifish. In 1937, the U.S. Fish and Wildlife Department stocked the lake with trout which then ate the killifish and their food, wiping them out in a decade. How did killifish get in such a remote lake, 2.3 miles above sea level - naturally or by man? Humans do not desire killifish for food or sport. Besides, men would have difficulty keeping any fish or their eggs alive while transporting them by foot from some distant source to Lake Titicaca. Could the fish have gotten there by swimming? Hardly. Because of strong winds, intense sunshine, and low atmospheric pressure, 95% of Lake Titicaca’s water leaves by evaporation. Only 5% trickles into a distant, shrinking, brackish lake with no outlet to the sea.

Evidently, Lake Titicaca rose along with the Andes. Did this happen thousands or millions of years ago? Knowing how rapidly environments can change and destroy habitats, one would be wise to bet on a recent dat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cience.com/

출처 - CSC

구분 - 2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437

참고 : 1407|1415|1417|1419|1420|1422|1436|1429

Walt Brown
2004-09-01

수판 이론 8 : 결어 및 참고문헌 1 

(The Hydroplate Theory ; What's ahead)


단지 2 가지 가정으로 설명되는 수많은 미스테리들.

지구상에 존재하는 25 가지 미스테리들은 간단히 설명되어지고, 대답되어지며, 상호 관계를 가지고 있다. 다음의 6 장에서는 25 가지 주제들 중의 하나인, 대양 해구, 지층과 화석들, 석회암, 얼어붙은 매머드, 혜성들, 마지막으로 소행성과 유성들을 각각 자세히 살펴볼 것이다. 각 장에서는 (각 현상들에 대한) 기존의 모든 선도적 이론들과 수판이론을 비교할 것이고, 수판이론과 홍수에 의한 파괴에 대한 놀랄만한 새로운 차원을 추가할 것이다.

당신이 이 장을 읽었던 것처럼, 이 이론에 의한 모든 설명과 결과들은, 단지 2 가지의 가정(103 페이지)과 물리적 법칙의 결과였다는 것을 명심하라.

그림 67 : 사건들의 순서. 위에 표시한 홍수의 결과들이 정확한 순서대로 나열되었다 하더라도, 각 단계들은 다른 시간 척도를 가지고 있다. 빨간색으로 보여지는 각 결과는 다음 장의 주제들이다.



References and Notes

1. Plate tectonics, as initially proposed, had 6-8 plates. This number has grown as followers of the theory applied it to specific regions of the earth and found problems with the theory. Although textbooks usually mention only about a dozen plates, the theory now requires more than 100, most of them small.

This is reminiscent of epicycles, used from 150-1543 A.D. to explain planetary motion. Ptolemy explained that planets revolved about the earth on epicycles-wheels that carried planets and rode on the circumference of other wheels. As more was learned about planetary motion, more epicycles were required to preserve Ptolemy’s geocentric theory. Of course, any theory can appear to explain facts if the theory has enough variables (adjustable parameters).

Both the plate tectonic theory and the hydroplate theory claim plates have moved over the globe. The plate tectonic theory says plates move, by an unknown mechanism, slowly and continuously for hundreds of millions of years. The hydroplate theory, using an understood mechanism, says three hydroplates moved rapidly at the end of a global flood. Upon collision, they fragmented into pieces which today are shifting slowly, but in jerks, toward equilibrium.

As historians of science know, old theories frequently accumulate many anomalies-discoveries that oppose the theory. These problems do not overthrow the old theory until a new theory comes along that can explain all that the old theory did plus the anomalies. [See Thomas S. Kuhn, The Structure of Scientific Revolutions (Chicago: The University of Chicago Press, 1970).] Plate tectonics is becoming more complex as new information is learned, a sign that 'epicycles” are with us again. This has caused a growing number of international scientists to announce that 'a lot of phenomena and processes are incompatible with this theory [plate tectonics] ... we must develop competitive hypotheses.” [A. Barto-Kyriakidis, editor, Critical Aspects of the Plate Tectonics Theory, Vol. I (Athens, Greece: Theophrastus Publications, 1990), p. v.]

2. W. Jason Morgan, 'Rises, Trenches, Great Faults, and Crustal B,” Journal of Geophysical Research, Vol. 73, No. 6, 15 March 1968, p. 1973.

3. Ken C. Macdonald and P.  J. Fox, 'Overlapping Spreading Centers,” Nature, Vol. 302, 3 March 1983, pp. 55-58.

* Richard Monastersky, 'Mid-Atlantic Ridge Survey Hits Bull’s-Eye,” Science News, Vol. 135, 13 May 1989, p. 295.

4. Paul G. Silver and Nathalie J. Valette-Silver, 'Detection of Hydrothermal Precursors to Large Northern California Earthquakes,” Science, Vol.  257, 4  September  1992, pp. 1363-1368.

5. On 25 March 1998, the largest earthquake ever recorded on the ocean floor and the world’s largest earthquake since 1994 struck inside the Antarctic plate, 350 kilometers from the nearest plate boundary. [See Richard Monastersky, 'Great Earthquake Shakes Off Theories,” Science News, Vol. 154, 5 September 1998, p. 155.] Other powerful intraplate earthquakes were Lisbon, Portugal (1755), New Madrid, Missouri (1811, 1812), and Charleston, South Carolina (1886).

6. Richard Monastersky, 'Reservoir Linked to Deadly Quake in India,” Science News, Vol. 145, 9 April 1994, p. 229.

7. Mark D. Zoback, 'State of Stress and Crustal Deformation Along Weak Transform Faults,”Philosophical Transactions of the Royal Society of London, Vol. 337, 15 October 1991, pp. 141-150.

8. Arthur D. Raff, 'The Magnetism of the Ocean Floor,” Scientific American, October 1961, pp.146-156.

9. R. S. Coe and M. Prevot, 'Evidence Suggesting Extremely Rapid Field Variations During a Geomagnetic Reversal,” Earth and Planetary Science Letters, Vol. 92, 1989, pp. 292-298.

* R. S. Coe, M. Prevot, and P. Camps, 'New Evidence for Extraordinarily Rapid Change of the Geomagnetic Field During a Reversal,” Nature, Vol. 374, 20 April 1995, pp. 687-692.

* Roger Lewin, 'Earth’s Field Flipping Fast,” New Scientist, Vol. 133, 25 January 1992, p. 26.

10. Quinn A. Blackburn, 'The Thorne Glacier Section of the Queen Maud Mountains,” The Geographical Review, Vol. 27, 1937, p. 610.

* Ernest Henry Shackleton, The Heart of the Antarctic, Vol. 2 (New York: Greenwood Press, 1909), p. 314.

* Stefi Weisburd, 'A Forest Grows in Antarctica,” Science News, Vol. 129, 8 March 1986, p. 148.

* Richard S. Lewis, A Continent for Science: The Antarctic Adventure (New York: Viking Press, 1965), p. 134.

11. Lewis, p. 130.

12. Canada’s Ellesmere Island, well inside the Arctic Circle, was warm enough throughout the year to sustain palm trees and other tropical flora and fauna. Daniel B. Kirk-Davidoff et al., 'On the Feedback of Stratospheric Clouds on Polar Climate,” Geophysical Research Letters, Vol. 29, No.11, 15 June 2002, pp. 51-1.

* 'On eastern Axel Heiberg Island [in Canada], ... fossil forests are found. ... just 680 miles from the North Pole. The stumps of ancient trees are still rooted in the soil and leaf litter where they once grew. ... many trees reaching more than a hundred feet in height.”  Jane E. Francis, 'Arctic Eden,” Natural History, Vol. 100, January 1991, pp. 57-58.

* Charles Felix, 'The Mummified Forests of the Canadian Arctic,”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Vol. 29, March 1993, pp. 189-191.

13. Carl K. Seyfert and Leslie A. Sirkin, Earth History and Plate Tectonics, 2nd edition (New York: Harper & Row, 1979), p. 312.

14. 'Estimates vary widely, but most experts agree that marine gas hydrates collectively harbor twice as much carbon as do all known natural gas, crude oil and coal deposits on earth.” Erwin Suess et al., 'Flammable Ice,” Scientific American, Vol. 281, November 1999, pp. 76-83.

15. John Woodmorappe and Michael J. Oard, 'Field Studies in the Columbia River Basalt, North-West USA,” Technical Journal, Vol. 16, No. 1, 2002, pp. 103-110.

16. Richard A. Kerr, 'Looking-Deeply-into the Earth’s Crust in Europe,” Science, Vol. 261, 16 July 1993, pp. 295-297.

* Richard A. Kerr, 'German Super-Deep Hole Hits Bottom,” Science, Vol. 266, 28 October 1994,p. 545.

* Richard Monastersky, 'Inner Space,” Science News, Vol. 136, 21 October 1989, pp. 266-268.

* Richard A. Kerr, 'Continental Drilling Heading Deeper,” Science, Vol. 224, 29 June 1984, p. 1418.

17. Yevgeny A. Kozlovsky, 'Kola Super-Deep: Interim Results and Prospects,” Episodes, Vol. 5, No. 4, 1982, pp. 9-11.

18. The geothermal gradient in continental regions far from volcanoes varies from 10- 60°C per kilometer.

19. Harvey Blatt, Sedimentary Petrology (New York: W. H. Freeman and Co., 1982), pp. 3, 6, 241.

20. In Norway, China, and Kazakhstan, tiny diamond grains have been found in nonvolcanic, metamorphosed, crustal rocks that were once sediments.  [See Larissa F. Dobrzhinetskaya et al., 'Microdiamond in High-Grade Metamorphic Rocks of the Western Gneiss Region, Norway,” Geology, Vol. 23, No. 7, July 1995, pp. 597-600 and Richard Monastersky, 'Microscopic Diamonds Crack Geologic Mold,” Science News, Vol. 148, 8 July 1995, p. 22.]

21. John V. Walther and Philip M. Orville, 'Volatile Production and Transport in Regional Metamorphism,” Contributions to Mineralogy and Petrology, Vol. 79, 1982, pp. 252-257.

22. George C. Kennedy, 'The Origin of Continents, Mountain Ranges, and Ocean Basins,” American Scientist, Vol. 47, December 1959, pp. 493-495.

23. Kenneth J. Hsu, The Mediterranean Was a Desert (Princeton, New Jersey: Princeton University Press, 1983).

24. Barry Setterfield, 'An Investigation That Led to Unexpected Results by the Late Mr. G. F. Dodwell, B.A., F. R.A.S., South Australian government Astronomer, 1909-1952,” Bulletin of the Astronomical Society of South Australia Inc., September 1967.

25. 'Strikingly large concentrations of iridium were also observed, the ratio of iridium to aluminum being 17,000 times its value in Hawaiian basalt.”  William H. Zoller et al., 'Iridium Enrichment in Airborne Particles from Kilauea Volcano: January 1983,” Science, Vol. 222, 9 December 1983, p. 1118.

* Charles Officer and Jake Page, The Great Dinosaur Extinction Controversy (Reading, Massachusetts: Addison-Wesley Publishing Company, Inc., 1996), pp. 110-124.

26. Ibid., pp. 98, 114-115, 117-121.

27. 'Taken together, our analyses indicate that the end-Cretaceous mass extinction was a globally uniform event.” David M. Raup and David Jablonski, 'Geography of End-Cretaceous Marine Bivalve Extinctions,” Science, Vol. 260, 14 May 1993, p. 973.

28. Sometimes, the popular press has announced the discovery of craters that might explain the extinction of dinosaurs. After the initial fanfare, other discoveries were usually made which falsified the proposed impact site.

29. Officer and Page, pp. 151-156.

* Rex Dalton, 'Hot Tempers, Hard Core,” Nature, Vol. 425, 4 September 2003, pp. 13-14.

30. Water at the pressures existing in the subterranean chamber would only be in a solid state (ice) if the temperature was colder than -15°C. As explained on pages 282-284, the temperatures were much greater.

31. B. R. Lawn and T. R. Wilshaw, Fracture of Brittle Solids (New York: Cambridge University Press, 1975), pp. 91-100.

* Michel Bouchon and Martin Vallee, 'Observation of Long Supershear Rupture during the Magnitude 8.1 Kunlunshan Earthquake,” Science, Vol. 301, 8 August 2003, pp. 824-826.

32. Tensile cracks propagate at about half the velocity of sound in rock. [See the prior references.] The speed of sound in Precambrian granite is 5.23 km/sec. [Robert S. Carmichael, Handbook of Physical Properties of Rocks, Vol. 2 (Boca Raton, Florida: CRC Press, 1982), p. 310.] Using 6,371 kilometers as the mean radius of the earth, one end of the crack would circumscribe the globe in just over four hours.

Two ends moving in opposite directions along a wiggly path that approximates a great circle would require about half as much time, or just over two hours. 

 Of course, the pressure that ruptured the crust would begin dropping in the subterranean chamber immediately after the rupture began. This pressure drop would propagate through the liquid shell at the much slower velocity of sound in water.

33. Yes, the Mid-Oceanic Ridge encircles the earth, generally along a great-circle path. On maps showing details of the ocean floor, the Mid-Oceanic Ridge may seem to disappear along the northwest coast of North America. However, on a globe, if you place red dots where earthquakes occur, many dots will form a continuous red line along the Mid-Oceanic Ridge. That line goes under the northwest coast of North America. So the Ridge is hidden under California, western Canada, and Alaska. Pages 105-108 explain why North America overrode that segment of the Ridge.

34. The vibrating aspects of the hydroplates are explained on page 212. See 'flutter” and 'water hammers.”

35. Consider a semi-infinite hydroplate, settling at a rate R and overlying a water layer of thickness t. A water particle exactly below the center of the plate will not move, because it is 'undecided” whether to flow to the right or left. However, the farther a particle is from the center, the faster it will flow. A conservation of mass calculation shows that a typical water particle

a distance x from the plate’s center will move with a velocity of .

 Figure 68: Water Flowing from under a Hydroplate.

Actually, the water’s maximum velocity under the hydroplate will be limited by several important factors: viscosity, obstacles from rubble that comprised the interconnected chambers (not shown), eroded sediments carried, and compressible flow considerations.

Because the water’s pressure drops in the direction of flow, edges of the hydroplate have less pressure support from below (blue vertical arrows in Figure 69). The plate will become concave downward. Flow below the plate will be in converging channels, and therefore, subsonic, until the edge of the plate is reached. This edge becomes the throat (shown in red) of a converging-diverging 'nozzle.” At this throat, velocity cannot exceed the sonic velocity, because pressure drops farther downstream cannot be felt upstream from the throat. As the plate settles toward the chamber floor, the throat’s area narrows, so the volume of water flowing out from under the plate sharply decreases. Consequently, the plate’s settling rate is reduced even more.

Figure 69: Subsonic-Supersonic Transition at Edge of Hydroplate.

At constrictions in the subterranean chamber, flow velocities and erosion will increase, so constrictions will tend to be removed. Because frictional drag on the horizontal flow increases as the plate approaches its basalt foundation, so will its sediment load per unit volume.

Once a water particle flows out from under the plate and begins to flow upward, it accelerates supersonically. Velocity and erosion from the upward expanding flow will increase as the top edge of the plate is approached. When the plate finally settles onto its basalt foundation, it will have a continental shelf and a continental slope. (Compare erosion patterns in Figure 70 with Figure 44 on page 95.)

Figure 70: Regions of Greatest Erosion. The water’s horizontal velocity and erosion power increase to the right. Because the water’s pressure decreases as it approaches the right edge, the hydroplate will sag downward, constricting the flow and increasing erosion even more. The bottom right of the hydroplate will, in effect, be beveled by the erosion, causing the top to incline downward. This process formed continental shelves and continental slopes around the world.

Twenhofel and Mead reported that the chemical composition of the earth’s sedimentary rock can bestbe matched by taking 65 parts of granite and 35 parts of basalt. [William H. Twenhofel, Treatise on Sedimentation, 2nd edition (New York: Dover Publications, 1961), pp. 2-3; W. J. Mead, 'The Average Igneous Rock,” Journal of Geology, Vol. 22, November-December, 1914, pp. 772-778.] This is a remarkable statement, because the quantities of what turns out to be ten minerals relate to only two parameters: an amount of granite and an amount of basalt. From the above, we can now see why this happens. For every 65 parts eroded above the subterranean chamber, 35 parts of basalt were eroded under the subterranean chamber. This produced almost all the earth’s sediments and sedimentary rock.

36. John Larsen, 'From Lignin to Coal in a Year,” Nature, Vol. 314, 28 March 1985, p. 316.

37. Compressed solids, liquids, and gases store energy. Springs are common examples. If a force, F, compresses some material by a small amount, D, the additional energy stored in the material is F x D. If the compressed material is rock, D will be small, but F will be huge. The product of the two could be very large. The compressed energy stored in the earth’s mantle and core is immense.

Just before the rupture, the strain energy in the crust would have been about 2 x 1029 ergs. The released compressive energy, as the Mid-Oceanic Ridge sprung upward, was about 1033 ergs. (This is explained beginning on page 106.) Only a small fraction of this energy was needed to form mountains. (A one-megaton hydrogen bomb releases about 5 x 1022ergs of energy. Two of the most violent volcanic eruptions in modern times, Tambora in 1815 and Krakatoa in 1883, released about 8.4 x 1026 ergs and 1025 ergs, respectively.) [Gordon A. Macdonald, Volcanoes (Englewood Cliffs, New Jersey: Prentice-Hall, 1972), p. 60.]

38. As the Mid-Oceanic Ridge rose, its surface stretched in two perpendicular directions. Because rock is weak in tension, two types of cracks grew, each perpendicular to a direction of stretching.  Both types of cracks are shown in Figures 41, 58f, 59, and 71.

Just as the tops of the coils of the spring are farther apart on page 106 in (c) than (a) or (b), so the surface of the ridge was stretched perpendicular to its axis. One can also feel this type of stretching by grabbing a phone book firmly in both hands and arching it. The outer, or convex, cover is placed in tension.

The other type of stretching was along the ridge axis. A circle’s circumference increases as its radius grows. Likewise, the entire length of the ridge’s crest was stretched as the ridge moved farther from the center of the earth.

Each type of crack began as a microscopic opening with stress concentrations at both ends. As the ridge rose, both types of cracks grew perpendicular to each other. Cracks along the ridge axis, called axial rifts, began at different locations along the ridge crest. Later, flank rifts, also parallel to the ridge axis, formed farther down the flanks of the ridge. Flank rifts formed after axial rifts because the greatest curvature, and therefore, greatest tension, occurs at the ridge crest. Rifts stopped growing when they ran into the perpendicular cracks called fracture zones. However, fracture zones never ran into rifts, because fracture zones always began at the crest, where the ridge was farthest from the center of the earth. (See A1-A3 in Figure 71.) Both types of cracks are still growing, although sporadically and at a much slower rate. This is due to cooling and thermal contraction, and it accounts for much earthquake activity along the ridge.

As the ridge rose, hundreds of short axial rifts began growing at different places along the rupture path. The more the ridge rose, the longer and wider these cracks became. This created a line of bending weakness which caused the ridge to rise symmetrically with the axial rift. In general, each axial rift did not align with the next axial rift, so segments of the Mid-Oceanic Ridge are offset from each other at fracture zones.

Figure 71: Growth of Two Types of Cracks along Mid-Oceanic Ridge. Figures A1-A3 illustrate the growth of fracture zones (shown in red) and the formation of the offset pattern all along the Mid-Oceanic Ridge. (Compare A3 with Figure 41 on page 95.) If no cracks form perpendicular to the rising ridge, as shown in B1-B3, the axial rifts will often grow past each other, forming overlapping spreading centers as shown in B3 and in Figure 43 on page 95.

Lengthening axial rifts also explain overlapping spreading centers (OSCs), where two portions of the ridge axis overlap. Macdonald and Fox, who first reported on OSCs, demonstrated how the overlaps occur. () They took a knife and made two parallel cuts in the top of a block of frozen wax-one cut ahead of the other. The block was then pulled perpendicular to both cuts, causing the cuts to grow toward each other. As the cracks grew past each other, their ends began turning toward the other crack. Sometimes they intersected. (See Figure 43 on page 95 and B1-B3 in Figure 71.) This

suggests that OSCs were formed by lengthening axial rifts as the ridge rose. OSCs contradict the plate tectonic theory.

Another test of the hydroplate theory vs. the plate tectonic theory concerns the cross-sectional profile of fracture zones. The hydroplate theory says that fracture zones are tension cracks formed when the ridge suddenly rose and was stretched parallel to the ridge axis. The cracks grew from the surface downward. Consequently, their profile should be V-shaped or trough-shaped. [See Figure 72 (a).] Relatively shallow cracks will be V-shaped; deep cracks will be trough-shaped, because the pressure is so great at the base of the crack that the rock would flow as the sides of the crack are pulled apart. On the other hand, the plate tectonic theory says a fracture zone is a boundary between two adjacent plates moving relatively to each other. If so, the profile should look as shown in Figure 72 (b). These two predictions were jointly made on April 30, 1986 with the late Robert S. Dietz, one of the founders of the plate tectonic theory. Bob Dietz and I then set out to determine the actual shape of fracture zones.

Figure 72: Two Possible Cross-Sections of Fracture Zones. The caption in Figure 42 on page 95 explained why fracture zones have less mass along their length. Water-saturated sediments, shown in red and yellow layers in Figure (a) above, are much less dense than the crystalline rock below the ocean floor. Therefore, only Figure (a) explains the large mass deficiency along fracture zones.

 The true profiles confirm the hydroplate prediction. [See Tjeerd H. van Andel et al., 'The Intersection between the Mid-Atlantic Ridge and the Vema Fracture Zone in the North Atlantic,” Journal of Marine Research, Vol. 25, No. 3, 15 September 1967, pp. 343?351. See also A. A. Meyerhoff and Howard A. Meyerhoff, 'Tests of Plate Tectonics,” Plate Tectonics: Assessments and Reassessments, editor Charles F. Kahle, p. 108.] Dietz urged me to publish these results.

This exercise produced two other surprising confirmations of the hydroplate theory. First, the actual fracture zones were trough-shaped near the ridge axis where the fractures should be deepest. At the ends of fracture zones, the profiles were V-shaped. The second surprise was the presence of undeformed, layered sediments inside fracture zones. If the opposite sides of a fracture zone are sliding past each other, as plate tectonics claims, sediments caught between the sliding plates would be highly deformed.

Plate tectonic theory predicts and some textbooks claim that earthquakes in fracture zones occur only between the two offset ridge axes, where the plates, according to plate tectonics, are moving in opposite directions. To the contrary, earthquakes occur all along fracture zones, as the hydroplate theory predicts.

Also confirming the hydroplate explanation is the map on page 95 which shows that fracture zones lack mass. Figure 72 (a), not Figure 72 (b), fits this observation.

39. Basalt is highly magnetic because it contains magnetite and hematite. A magnetic material will lose its magnetism if its temperature exceeds a certain value, called the Curie point.  The Curie point for basalt is near 578°C.

Figure 73: Curie Point under the Mid-Oceanic Ridg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cience.com/

출처 - CSC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436

참고 : 1407|1415|1417|1419|1420|1422|1437|1429

Walt Brown
2004-09-01

수판 이론 7 : 수판 이론의 각 단계 2 ; 회복 

(Phases of the Hydroplate Theory ; Recovery)


4. 회복기 (Recovery Phase)

물들은 어디로 갔는가? 하나의 특별한 수판에 압축 사건이 일어나면서, 대륙은 두꺼워지고 물 밖으로 솟아올랐다.45 대륙들이 솟아오름에 따라 물들은 물러갔다.

 그림 62 : 홍수의 회복기 (Recovery Phase of the Flood).


동시에, 위쪽으로 물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지하수는 지하 공간 바닥 위에 놓여졌던 판들처럼 눌려지게(choked off) 되었다. 고압의 분출을 일으키는 수판의 가라앉음(sinking) 없이, 물은 더 이상 지구 표면으로 나오지 않게 되었다. 물의 근원이 차단되면서, 대륙 사이에 새롭게 벌어진 해분(basins)은 홍수물이 되돌아갈 수 있는 저장소(reservoirs)가 되었다.

당신이 생각해야할 것은, 이 깊은 저장소의 바닥(floor)은 최초에 지구의 표면 아래 10 마일(16 km) 깊이에 있었던 지하수 공간 현무암 바닥의 부분이었다는 것이다 . 따라서, 홍수 직후의 해수면은 오늘날에 비해 수 마일 낮았다. 이것은 모든 대륙 사이에 넓은 육지 다리를 제공하여, 아마도 몇 세기 동안 동물과 사람의 이동을 용이하게 하였을 것이다.

유기물질과 박테리아가 혼합된 퇴적물은 물러가는 홍수 물에 의해 쓸려져 내려가, 새로운 대양 바닥에 퇴적되었다. 이 박테리아들은 유기물질을 먹이로 하여 메탄(methane)을 생성하였다. 그때 이후 이 메탄들의 상당량은 차갑고 깊은 바닷물과 결합(combine)하여 해안선을 따라 엄청난 양의 메탄수화물(methane hydrates )을 형성하였다.

가파른 대륙 경사면(continental slopes) 아래로 물러가던(배수되던) 홍수 물은 깊은 계곡들을 팠으며, 특별히 오늘날의 주요 강들이 배수되던 계곡들 아래쪽에 강한 침식을 일으켰다. 오늘날 우리는 바다 속 대륙 경사면에 있는 이 깊은 수로를 해저 캐년(submarine canyons)이라 부른다.

수판들은 이 현무암 바닥의 어떤 부분 위에 놓여졌고, 물들은 다른 부분들을 덮었다. 두꺼워진 수판은 물보다 큰 압력으로 바닥을 눌렀기 때문에, 수판들은 현무암 바닥 안으로 천천히 수세기에 걸쳐 가라앉았다. 이것은 깊은 대양 바닥이 솟아오르는 원인으로 작용했다. (반은 천으로, 반은 두꺼운 금속판으로 만들어진 물침대를 생각해 보라. 금속판이 가라앉으면 천 부분이 올라갈 것이다).

홍수 후 수 세기에 걸쳐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동물들은 더 높은 땅으로 올라가도록 강요당했고, 때때로 현재의 대륙 경계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섬에 고립되었다. 이것에 대한 전형적인 예가 Charles Darwin이 갈라파고스 제도에서 발견한 핀치새와 다른 동물들이었다. 갈라파고스 섬들은 에콰도르 해안선에서 650 마일이나 떨어져 있다. 오늘날, 그 섬들은 물에 잠긴 남아메리카 반도(South American peninsula)의 남아있는 눈으로 볼 수 있는 유일한 섬들이다. 다윈은 핀치새가 거대한 폭풍 동안 그곳으로 날아왔다고 믿었다. 다윈의 있을 것 같지 않은 폭풍이 일어났다 하더라도, 핀치새는 암 수가 함께 날아와야 하고, 험악한 여행 동안에 생존해야 하며, 폭풍은 이 섬에서 정확히 끝나야 한다.

퇴적물이 대륙에 운반되어 퇴적되고 대륙이 압착에 의해 뭉개지고 더 두꺼워지면 질수록, 대륙은 더 깊이 가라앉았다. 물론 이것은 모호(Moho) 선도 압박하였다. 새롭게 형성된 산들은 더 가라앉았고, 그들 아래 모호 선을 20-30 마일 깊이로 눌렀다. (그림 63을 보라). 모호와 대양저 아래의 맨틀은 대양저를 따라 올라갔다. 이것이 대륙을 구성하는 물질과 해양을 구성하는 물질이 왜 다른지, 모호가 산들 아래에서는 왜 깊은지, 그리고 모호가 대양저 아래에서는 왜 낮은지에 대한 이유이다.

그림 63. 오늘날의 대륙과 대양의 전형적인 단면도. Moho의 상대적인 깊이를 주목하라. 그것은 주요한 산들 아래에서 가장 깊고, 해양저 아래에서 가장 얇다. 비록 일부 경계가 불확실하지만, 이러한 일반적인 특성들은 잘 확립되어있다. 또한 물의 큰 주머니(pockets)들이 주요한 산들 아래에 있을 수 있음에 주목하다.

 

대륙이동기 이후에는 많은 다른 것들이 균형 상태가 아니었다. 수 세기를 지나면서, 새로운 산맥들과 두꺼워진 대륙판들은 천천히 평형상태의 깊이로 가라앉았다. (마치 사람의 몸이 물침대에 출렁이며 놓여지듯이). 가라앉는 산들은 산맥의 양 옆 지각 아래의 압력을 증가시켰다. 그래서 위에 놓여진 지각의 약한 부분은 잘려지고 솟아올라 고원(plateaus)들을 형성하였다. 다른 말로, 대륙과 산들이 가라앉으면서, 고원들은 솟아올랐다. 이것은 100 페이지에 George Kennedy에 의해 언급된 고원의 이상한 점들을 설명할 수 있다.

또한 그것은 고원들이 왜 주요한 산맥들 옆의 인접한 곳에 있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예를 들면, 세계에서 가장 큰 티벳 고원(Tibetan Plateau)은 세계에서 가장 방대한 산맥인 히말라야 산맥 옆에 있다. 티벳 고원은 750,000 평방 마일에 걸쳐 대륙보다 상대적으로 3 마일(4.8km)을 솟아올라 있다. 콜로라도 고원은 로키 산맥 옆에 있고, 콜럼비아 고원은 캐스케이드 산맥 옆에 있다. 그리고 다른 극적인 예들이 있다.

주요한 산들의 갑작스러운 형성은 지구의 회전 균형에 변경을 일으켰고,46 지구가 35°-45° 정도 회전하게 되는 원인이 되었다. 홍수 이전의 북극(North Pole)은 지금의 중앙 아시아쪽으로 이동했다.47 (그러한 이동(shift)은 Dodwell 이 지난 4000년 동안 거의 100여건의 고대 천문학적 측정 자료들을 조사하여 발견한 것으로, 지축에 6° 정도의 세차(precession)를 만들어냈다). 이것은 많은 연구자들이 북극권 내에서 수많은 공룡들과 매머드들의 잔해, 온대지역의 동물들과 식물들48, 무성한 숲들12을 발견하게 된 이유이다. 대량의 석탄10과 다른 온대지역의 화석들49이 오늘날의 남극점 근처에서도 발견되어졌다. 모두 홍수 이전에는 온화한 위도였다.

격변적인 홍수와 분명한 지구 동요(roll)에 대한 인상적인 한 고대 기록이 발견되었다. 중국에 초기 예수회(Jesuit) 선교사로 나갔던 Charles Berlitz는, 황제의 명에 의해 제작된 4320 권의 '모든 지식(all knowledge)'을 포함하고 있는 문서에 대해 보고하였다. 거기에는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었다.

”....땅은 그 기초가 흔들렸다. 하늘은 북쪽 아래로 낮게 가라앉았다. 태양, 달, 별들은 그들의 움직임을 바꾸었다. 땅들은 여러 조각으로 부서졌고, 깊은 내부에 있던 물들은 맹렬하게 터져나와 온 세상을 덮었다. 인간은 높은 신들에 대해 반역했고, 우주의 질서는 무너졌다.” 50

Endnote 46은 아시아의 하늘이 홍수 직후에 북쪽으로'가라앉기(sinking)” 시작했던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전 지구를 덮었던 물들이 물러가면서, 각 대륙의 분지(basin)에는 가장자리까지 물로 가득 차면서 호수들이 남게 되었다. 이들 홍수 후에 생긴 호수들 중 일부는, 강우와 높은 곳에서 흘러내리는 물들 보다 증발과 누출에 의해서 더 많은 물들을 잃었다. 결과적으로 그들은 수세기를 지나면서 축소되었다. 잘 알려진 예가  지금은 Great Salt Lake의 부분이 된  이전의 보네빌레 호수( Lake Bonneville)이다.

강우와 더 높은 지형으로부터의 흘러 들어오는 물들로 인해, 다른 호수들은 그들이 잃어버리는 물들보다 더 많은 물을 얻게 되었다. 따라서, 물들은 호수의 가장자리 중에서 가장 낮은 지점에서 넘쳐 흘렀다. 그 결과 가장자리의 넘쳐나던 지역은 침식을 받아 더 많은 물이 넘쳐나기 시작하였다. 이것은 결과적으로 더욱 깊은 침식을 일으켜, 더 많은 물이 빠르게 지나갈 수 있도록 했다. 그러므로, 아래쪽으로 파여지는 침식은 격변적인 파국을 가속화 시켰다. 결과적으로 전체 호수 물은 오늘날 우리가 캐년이라고 부르는 깊은 열곡(slit)을 통해 쏟아져 나왔다. 이 물들은 더 낮은 분지로 흘러갔고, 그것은 또 다른 호수의 가장자리를 무너뜨렸으며, 또 다른 캐년을 만들어내었다. 이것은 마치 도미노처럼 이어졌다. 

모든 캐년 중에서 가장 유명한 그랜드 캐년은 우리가 Grand Lake라 부르는 호수의 무너짐에 따라 일차적으로 형성되었다. 그 호수는 유타의 남동부 1/4, 아리조나 북동부 일부분, 콜로라도와 뉴멕시코의 일부분을 차지하고 있었다. (120쪽의 지도를 보라). Grand Lake는 오늘날 해발 5,700 피트(1,710 m) 높이에 있으면서, 지금의 아리조나 페이지(Page)의 남서쪽 22마일 지점에 있던 자연적 댐을 빠르게 침식했다. 그렇게 함으로서, 앞쪽에 있던 해발 고도 5950피트(1,790m)의 Hopi Lake의 서쪽 경계부분을 침식했다. 터져 나온 물은 현재 콜로라도 강이 흘러가는 계곡을 휩쓸어 버렸다. 단지 몇 주 안에, 미국 5 대호 호수 물보다 많은 양의 물이 아리조나주 북부로 쏟아져 내려갔다.51

그랜드 캐년의 퇴적물은 하류 쪽으로 흐르는 콜로라도 강의 양쪽으로 100 여 마일에 걸쳐 퇴적되어 있었다. 오늘날, 점토와 둥근 표석(boulders)으로 구성된 이 퇴적물들은 강이 30-60m 깊이로 수로를 자르는 곳에서 노출되었다. 둥근 boulders들은 그들이 매우 빠른 속도의 물에 의해 이동되어졌음을 보여주고 있다. 점토와 boulders가 분류되지 않은 채 섞여져 있는 것(unsorted mixture)은, 맹렬한 물의 흐름이 갑자기 느려졌고, 분류되지 않은 혼합물을 퇴적시켰음을 가리키고 있다.

홍수 후에 크고 높은 위치에 있었던 수천의 호수들과 낮은 해수면은, 다른 많은 캐년들을 조각하였다. 그것은 다음과 같은 것들을 만들었다.

(1) 지중해 '호수” 는 더 낮은 대서양으로 쏟아져 들어갔고, 지브롤터 해협에 캐년을 조각하였다. 

(2) 캘리포니아의 Great Central Valley를 가득 채운 'Lake California”는 지금은 샌프란시스코의 금문교(Golden Gate Bridge)가 있는 곳 아래에 캐년을 조각하였다. (지금은 거의 퇴적물로 가득 차있다)

(3) 지중해 바다, 또는 흑해는 보스포러스(Bosporus) 와 다다넬스(Dardanelles)를 잘라 내었다.

  

예상 3 :  지브롤터, 보스포러스, 다다넬스, 금문교 아래의 결정 암반은 V 자 모양의 파여진 침식 흔적을 가지고 있을 것이다. (1995년 첫번째 출판 시 제시한 보스포러스와 다다넬스에 대한 이 예측은 1998년에 사실로 확인되었다). 54

 

전형적인 지진들은 홍수가 끝나고 지구상에 질량(mass)의 대대적인 불균형의 결과로서 시작되었다. 대륙들은 맨틀 안으로 가라앉으며, 해양저를 들어 올렸다. 심지어 오늘날까지도, 양쪽 다 그들의 평형 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움직임들이 천천히 일어나고 있다. 지구 전체를 통해 이동하는 물질들은55, 지진과 천천히 움직이는 대륙의 근본적인 원인이다. 두 현상은 판구조론을 지지하게 되면서 잘못 해석되게 되었다. (다음 장에서 더욱 상세히 이것을 설명할 것이다.)

이러한 강력한 힘은 다른 깊이에서 다른 결과를 가지고 왔다. 몇몇 광물들은 온도와 압력이 어떤 한계치(thresholds)를 넘으면, 그들의 원자는 갑자기 치밀한 구조로 재정렬된다. 이것은 지구의 표면에서 수백 마일 아래에 미세한 내파(implosion)의 연결선(chains)을 만들었다.56 왜냐하면 홍수는 단지 5,000 여년 전에 발생했기 때문에, 온도는 그 깊이에 따라 일정하게 뜨겁지 않다.

얕은 지진들은 한 가지 다른 현상을 포함한다.57 홍수 동안에 분출되지 못했던, 가두어져 있는 지하수는 압축 충돌에 의해 형성된 균열틈과 단층을 따라 천천히 위로 스며 나왔다. (태평양 해양저에 대한 지진계는, 특히 조수(tide)가 낮을 때58 이 흐름으로부터 분명한 진동을 기록하였다.) 이 물이 균열 틈을 따라 높이 이동할수록, 압력은 물을 함유하려고 노력하는 균열 벽에 더 높아지게 된다.


결과적으로, 갈라진 금은 벌어지고 길어진다. (그래서 지진이 일어나기 전에 자주 지하수는 일시적인 약간의 증가를 보이거나, 우물의 수위가 변동되고, 간헐천의 분출이 불규칙해진다.) 동시에, 압력은 지각으로 몰리고, 결국 홍수 말기에서처럼 중력과 질량 불균형에 의해 움직인다.

압축되는 압력은 충분히 올라가고, 균열이 충분히 커지면, 균열 부위 표면의 마찰 응집력은 충분히 감소되어, 갑자기 움직임이 일어난다. 물은 윤활제로서 작용한다. (그러므로 마찰열은 산 안드레아스 단층(San Andreas Fault)을 따라 발견되지 않는다). 미끄러지는 마찰열은 즉각적으로 물을 가열하고, 그것은 매우 높은 압력의 증기로 변환되어, 얕은 지진(shallow earthquake)이라 불리는 하나의 탈출 과정(runaway process)을 시작한다. (더 상세한 것은 페이지 128-145 의 'The Origin of  Trenches”를 참고하라).

97 페이지에서 언급한 것처럼, 빙하기(ice age)는 차가운 대륙과 따뜻한 대양을 필요로 한다. 파열로 인해 분출한 물의 흐름은 339페이지에서 설명했던 것처럼 뜨거웠다. 또한 미끌어지는 수판은 대서양의 상승과 태평양의 침강과 같은 지구 내의 움직임을 야기 시키면서, 마찰열을 만들어냈다. 용암들은 홍수처럼 분출하였는데, 특히 태평양 해저에서 활발하였다. 이들 용암은 수세기 동안 어떤 바다 지역에 상승된 온도를 유지시키는 막대한 열 저장소(reservoirs of heat)가 되었다. (결국 최초의 엘리뇨 현상을 가져옴).59 따뜻한 바다는 많은 증발을 일으켰고, 두터운 구름으로 덮여졌다.


온도는 고도가 올라감에 따라 떨어진다. 예를 들어 한 사람이 산에 오를 때 1 마일 마다 공기는  28°F 차가워진다.60 그러므로 홍수 이후, 솟아올라 수세기 동안 평형상태로 천천히 가라앉았던 대륙은 오늘날 보다 더 추웠다. 반대로, 해수면이 낮았던 대양은 따뜻한 바다를 의미한다. 또한  대기 중의 화산재들과 두터운 구름은 지구 표면에 비춰지는 태양광선을 차단했다.

높은 위도와 고도에서, 그리고 새롭게 만들어진 매우 높은 산들에서, 이러한 많은 증발과 낮은 온도는 매우 많은 강설을 (오늘날에 비해 대략 100 배쯤) 일으켰다. 차가운 대륙과 따뜻한 바다 사이의 커다란 온도 차이는 강한 바람을 야기 시켰고, 이 바람은 고도가 올라간 차가운 대륙으로 습한 대기를 빠르게 이동시켰고, 그곳에 폭설을 유발하였으며, 특히 빙하 지역에 쌓이게 되었다. 눈이 점점 깊게 쌓임에 따라, 주기적이고 빠른 빙하의 움직임은 빙하가 흘러가며 만든 흔적 (avalanche fashion) 들을 발생시켰다. 여름의 몇 달 동안 강우는 일부의 빙하를 녹여 후퇴시키는 원인이 되었고, 이것은 그 해의 빙하시기의 끝을 표시하게 되었다.

해양저의 많은 화산들은 낮아진 대양의 표면으로 자라서 올라왔고, 그곳에서 그들의 봉우리는 파도 작용에 의해 침식되고 납작해졌다. 정상이 평평한, 원뿔이 잘려진 듯한 이런 것들을 오늘날에는 평정해산(tablemounts) 이라고 부른다.


나중에, 대륙이 맨틀 안으로 가라앉고, 빙하들이 녹으면서, 해수면은 (평정해산을 물속에 남겨둔 채) 수천 피트 상승하였다. 빙하의 후퇴는 오늘날도 계속되고 있다.

 

*참조 : Age determination of coastal submarine placer, Val'cumey, northern Siberia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649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cience.com/ ,

출처 - CSC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429

참고 : 1407|1415|1417|1419|1420|1436|1437|1422

Walt Brown
2004-09-01

수판 이론 3 : 몇 가지 미스테리들 3 

(The Hydroplate Theory : A Few of the Mysteries)


17. 석회암 (Limestone).

퇴적암에서 전형적인 교결물질(cementing agent)은 탄산칼슘(CaCO3)으로 불리는 석회암이다. 그것에 대해 생각하지 않았던 지질학자나 광물학자라면, 적어도 현재의 지질작용에 기초했을 때 지구상에는 너무나 많은 석회암이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만 한다. 대륙 상에만 있는 퇴적물과 퇴적암의 평균 두께는 약 1 마일(1.6km) 이다. 이 중에 10-15%는 석회암이다.19 어떻게 그렇게 많은 석회암이, 대부분 매우 순수한 석회암으로 형성되었을까? 대개 퇴적시에 불순물이 없는 석회암은 빠른 매몰을 의미한다. 대부분의 석회암은 광대한 층을 형성하고 있고, 넓이는 수만 평방마일에 이르며, 두께는 수백 피트이다. 오늘날, 석회암은 해수의 침전에 의해서나, 또는 해수에서 껍질을 생산하는 유기체에 의해 형성된다. 어느 쪽이든, 대양은 석회암 퇴적물을 만들어내었고, 대양은 이미 보유할 수 있는 만큼 많은 용해된 석회암을 함유하고 있다. 그렇다면 그 모든 석회암은, 특히 석회암 외에서는 비교적 드문 칼슘과 탄소는 어디서 왔을까?


18. 변성암 (Metamorphic Rock). 

온도, 혹은 압력이 어떤 고온과 고압을 초과할 때, 암석 내에서는 구조적이고 화학적인 변화가 일어난다. 이 새로운 암석을 변성암이라고 부른다. 예를 들면, 온도가 1,600 F를 초과하고, 구속압(confining pressure - 압축시험에서 공시체에 가해지는 압력, 모든 방향의 압력크기가 같으며 주로 수압에 의해 가해진다)이 23마일 (37km) 높이의 암체의 무게에 해당될 때 석회암은 변성암인 대리석(marble)이 된다. 또 다른 변성암의 일종인 다이아몬드는 1,600 F에 75마일(120km) 높이의 암체 무게에 해당하는 구속압 아래에서 형성된다.20 대부분의 변성암은 물, 종종 흐르는 물이 있을 때 형성된다.21 무엇이 극단적인 온도, 압력, 그리고 풍부한 물을 초래했을까?

보편적인 대답은 석회암과 같은 근원암(original rock)이 높은 산맥 아래나 지구 심부에서 열을 받고, 압축되었다가, 후에 산이 침식되어 없어지거나 심부의 암석이 지표면으로 융기하였다는 것이다. 그것은 수백만 년이 걸렸을 것으로 추정한다. 그러나 산맥의 높이를 23 이나 75 마일로 상상한다는 것은 어렵다. 왜냐하면 세상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 산맥의 높이도 단지 5와 1/2마일(8.8km)이기 때문이다. 매몰된 암층이 지표면으로 23이나 75마일 정도 융기했다는 것은 훨씬 더 설명하기 어렵지만, 수백만 년에 걸쳐 일어났다고 추정할 때 그것을 문제점으로 간주하는 사람은 거의 없고, 단지 소수의 사람들만이 그 문제점을 지적할 뿐이다. 그리고 이러한 보편적인 설명에서 또 하나 무시된 것은 물(water), 때때로 흐르는 물이 필요하다는 사항이다. 지표수는 약 5마일(8km)보다 더 깊이 있는 암석으로 침투할 수 없다는 것과 심지어 5마일 깊이에서는 물이 거의 흐를 수 없다는 것을 기억하라. 변성암은 하나의 커다란 수수께끼이다.


19. 고원 (Plateaus).

고원이란 주변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500피트 이상 더 융기된 광범한 면적의 비교적 편평한 지역이다. George C..Kennedy 교수는 고원과 관련된 문제점을 아주 잘 설명하고 있다.

 "거대한 고원 지역의 융기는 매우 오랫동안 지각(Earth‘s crust)에 대해 공부하는 학생들을 난처하게 했던 문제 중의 하나이다. 밀도가 높은 시마(simatic, 현무암질)층 위에 떠 있는 시알(sialic, 화강암질) 대륙을 가진 지구를 가정한다면, 어떤 메커니즘에 의해 낮은 곳에 있는 커다란 부피의 대륙이 1마일 위로 빠르게 상승할 수 있었을까? 게다가, 중력 측정에 따르면, 콜로라도 고원 아래에 놓여있는 암석들은 지각 평형(isostatic balance)을 이루고 있음을, 즉 이 넓은 지역이 질량과 밀도를 고려했을 때 정확한 고도에 떠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최근의 탄성파(seismic) 증거에 따르면, 콜로라도 고원 아래에 있는 M 불연속면(모호면, 나중에 설명될 것임)의 심부에 대한 조사 결과, 대부분의 북아메리카 대륙에 걸친 것보다 대략 10 km가 더 크다는 점에서 이것을 확증하고 있다. 이와 같이, 가벼운 암석의 적절한 뿌리가 콜로라도 고원이 위로 상승함에 따라 밀도가 큰 지층 안으로 확장되어졌다. 그렇다면, 우리는 앞 뒤가 없는 수수께끼를 가지게 된다. 왜냐하면 콜로라도 고원의 일부가 위쪽으로 상승하는 동시에 아래쪽으로도 낮아진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이것은 코르크 마개가 물 그릇 속에서 갑자기 떠올라, 1/2인치 높이로 부유하는 것을 보는 것만큼 깜짝 놀랄만한 일이다. 현재까지, 콜로라도 고원와 같이 넓은 지역의 융기 운동을 설명하는 유일한 가설은 대류설(맨틀대류설, convection currents)이다. 지표면으로부터 약 40에서 50km (25-30마일) 아래에 있는 견고한 암석 내에서 서서히 움직이는 대류는 어떤 불확실한 장소로부터 엄청난 부피의 가벼운 암석층이 휩쓸려와 콜로라도 고원 아래에 퇴적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체 부피가 대략 2,500,000 입방마일인 시알암석 (규토와 알루미늄으로 구성된 암석)이 콜로라도 고원의 융기를 설명하는데 필요하다. 40-50 km 깊이의 고온과 고압에서도 큰 힘을 가지지 않는 암석을 상상한다는 것은 어렵지 않다 하더러도, 충분한 크기의 고체 암석 내에서 대류가 일어나고, 콜로라도 고원 전 지역 아래에 상대적으로 균등한 층 속으로 가벼운 물질들이 운반되어서 퇴적된다는 것을 상상하는 것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 

티벳 고원은 상당히 더 커다란 규모로서 이와 유사한 문제점을 나타내고 있다. 티벳 고원은 750,000 평방 마일에 이르는 지역이 대략 해수면으로부터 평균 약 3마일(4.8km) 고도까지 융기했으며, 이 지역을 감싸고 있는 히말라야 산맥도 지질 연대에서 꽤 후반부에, 아마도 2천만년 내에 약 5 마일을 위로 솟아올랐다. 이러한 결과를 만들어내기 위해 대류(convection currents)에 의해 이 고원 아래에서 청소되어진 가벼운 암석의 양은 콜로라도 고원를 융기시키는 데 필요했던 크기, 즉 대략 25,000,000 입방 마일보다 더 컸을 것이다. 더군다나, 지표면 아래 얕은 깊이의 이 모든 가벼운 암석들을 운반하는 방법보다 훨씬 더 까다로운 문제는, 그 근원(source)에 관한 문제이다. 가벼운 암석이 옮겨졌던 지역에서는 엄청난 침강을 겪었어야만 하지만, 주변에 거대한 침하는 하나도 알려져 있지 않다. 여전히 커다란 문제점은 어떻게 그렇게 막대한 양의 가벼운 암석이 그렇게 넓은 지역에 걸쳐 그렇게 균일하게 분산될 수 있는가 하는 점이다." 22 


20. 암염돔 (Salt Domes)

많은 위치에서, 소금 층은 지표면 아래로 수 마일까지, 때때로 100,000 평방 마일 면적에, 그리고 다른 장소에서는 1마일 두께로 묻혀있다. 오늘날은 소금 침전물이, 심지어 그레이트 솔트 레이크(Great Salt Lake)에서조차도 쌓이지 않고 있다. 이 많은 소금들이 어떻게 해서 모였을까? 때때로 소금 층은 지하의 커다란 기포(bubble)처럼 수 마일을 부풀어서 암염돔을 형성하고 있다. 놀랍게도 많은 소금 침전물이 지중해 아래에 놓여있다. 이 거대한 침전물의 공동발견자는 지중해가 그렇게 많은 소금을 침전하기 위해선 8-10번 증발했음에 틀림없다고 주장하고 있다.23 그의 추정치가 아마도 낮을 것이지만, 설사 그렇다 하더라도, 지중해 분지의 매번의 다시 채워진(refilling) 물은 이전 증발 시 남은 소금 침전물을 용해해서 분지로부터 물이 빠져나갈 때 소금을 제거하도록 허용하지 않았는가?

 

21. 대륙 퍼즐 맞추기 (Jigsaw Fit of the Continents).

1620년 Francis Bacon을 시작으로 수세기 동안, 많은 사람들은 대서양에 인접하고 있는 대륙들이 조각퍼즐 맞추기처럼 딱 맞아떨어지는 것에 놀랐다. 1912년, 알프레드 베게너(Alfred Wegener)와 같이 대담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은, 대륙이 그림 48에서 나타나는 것처럼 한때 연결되어 있었다가, 어떤 이유로 그것들이 분리되어 현재의 위치로 옮겨졌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해안에서 종종 대륙붕의 가장자리까지 수백 마일 확장되는 대륙이 교과서에 나와 있는 것처럼 정말로 딱 맞아떨어지는 것일까? 지구를 2차원적인 평면 지도상에 펼치게 되면 뒤틀어진다. 그러므로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나는 지구 위에 대륙의 실제 형태와 만곡에 맞는 2개의 판(plates)을 만들었다.

Edward Bullard 경에 의해 제안된 전통적인 맞추기(그림 48)는 얼핏 보면 그림 49에서 보여주는 것보다 더 맞아떨어지는 것처럼 보입니다. 왜 그럴까요? 먼저, Bullard 가 중앙아메리카, 멕시코 남부, 그리고 카리브해의 대륙 부분을 없앴다는 점에 주목하라. 그것은 어디로 갔을까? 또한, 지중해 일부가 만들어졌고, 유럽은 시계반대 방향으로, 아프리카는 시계 방향으로 회전되었다. 게다가, 아프리카 면적은 약 35% 정도 줄었다. 마지막으로, 북아메리카와 남아메리카도 회전되었다. 이것의 어느 것도 어떤 정당한 지질학적 정당성을 가지고 있지 않다. 명백히 Bullard는 커다란 허용범위를 가지고 기만적으로 대륙을 맞추었다. 그는 이 맞추기를 향상시키기 위해 왜곡했는가? 이러한 왜곡에 대해 우리에게 알려주는 교과서는, 설사 있다할지라도, 거의 없다.

그림48 : Edward Bullard에 의해 제안된 대륙 일치(Continental Fit). 여러분은 대륙이 한 때 함께 맞춰졌을 것이라는 것에 대한 보편적인 설명에서 4가지 사실이 왜곡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가? 첫째, 아프리카의 면적이 35% 정도 줄었다. 둘째, 중앙아메리카, 멕시코 남부, 그리고 카리브 섬이 제거되었다. 셋째, 유럽은 시계 반대방향으로 회전되었고, 아프리카는 시계 방향으로 회전되었다. 마지막으로, 모든 대륙은 각각의 대륙에 대해 상대적으로 회전되었다. (남북과 동서 계통의 회전에 주목하라). 겹쳐지는 지역은 검은색으로 표시되어 있다. 


그림 49 : 지구상에 만들어진 대륙 판(Continental Plates). 실제 대륙을 끼워 맞췄을 때 Bullard가 제안한 만큼 그렇게 딱 맞아 떨어지지는 않는다는 점에 주목하시오. 그림 48 참고) 

그림 50 : 지구상의 대륙판. 대륙을 끼워 맞출 때 단연코 가장 맞아 떨어지는 것은 (그림 49에서 보여주듯이) 다른 대륙들이 아니라 대서양 중앙 해령의 기저부이다.
 

대륙을 서로 끼워 맞추는 대신에, 그것들이 각각 대서양 중앙 해령의 기저부와 얼마나 잘 맞아떨어지는지를 보여주는 그림 50을 참고하라. 수판이론에서는 다음을 제시한다:


a. 이들 대륙들은 그림 50에 나타나있는 상대적인 위치에 한때 있었다.

b. 그들은 암석에 의해서 연결되어 있었고, 분출하는 지하수에 의해 빠르게 침식되었으며, 전 세계로 운반되었다.

c. 이러한 침식된 퇴적물이 퇴적됨에 따라, 식물과 동물도 함께 매몰되었다. 퇴적물은 퇴적암이 되었으며, 매몰된 유기물들은 화석이 되었다.

d. 대륙은 현재 대서양 중앙 해령이 있는 곳으로부터 (빠른 대륙 표류(continental drift)로) 물층 위를 미끄러져 현재 위치 가까이에 자리 잡게 되었다.

자세한 설명과 증거들은 뒷장에서 제시될 것이다.

 

22. 층을 이룬 화석 (Layered Fossils)

오늘날 화석은 거의 형성되지 않는다. 왜냐하면 죽은 식물과 동물은 그것들의 형태를 보존하는 데 충분한 퇴적물에 묻히기 전에 부패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오늘날 명백히 수천 평방 마일에 걸쳐 나타나는 층을 이룬 지층에서 화석이 형성되는 것을 보지 못하고 있다. 그렇다면 과거에는 어떻게 그렇게 많은 화석들이 형성되었을까? 여러분은 곧 이 침식된 물질(위의 c항)들의 부피가 모든 화석을 감싸는 지구 퇴적암의 부피에 접근함을 알게 될 것이다. 동물과 식물이 왜 퇴적물에 묻혔으며, 화석을 형성하도록 빠르게 교결되었으며, 해양생물의 화석이 모든 주요한 산맥들 위에서 발견되는 지에 대한 이유가 명백해질 것이다.

 

23. 변화하는 축 경사 (Changing Axis Tilt)

George F. Dodwell은 1909년에서 1952년까지 오스트레일리아 남부의 국립 천문학자로 근무했다. 1930년대 중반에, 그는 과거의 지구 축 경사의 변화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그는 고대 천문학자들에 의한 거의 100여 가지에 달하는 역사적이고 명확한 측정치들을 모았다. 이 측정치들은 4,000년에 걸쳐 기록되어 있었다. 그 기간 동안, 지구 축의 경사는 25.10도에서 현재의 23.27도로 부드럽게 줄었다. 붕괴 곡선의 모양에 기초해서, Dodwell은 기원전 2345년쯤에 이 축 변화가 시작되었다고 추정했다.24 

지구 적도 부분의 팽창에 작용하는 태양, 달 또는 행성으로부터의 중력적 힘은 그러한 크고 급속한 변화를 설명할 수 없다. 지구에 충돌한 외계 물체는 축 방향의 갑작스런 변화를 일으킬 수 있을지 모르나, Dodwell이 측정한 감소 양상을 일으킬 수는 없다. 게다가, 축 변화를 이만큼 일으킬 충격이 있으려면, 지구에 충돌하는 크고 빠른 소행성이 적절하게 빗나가야하기 때문이다. 그 결과로 생기는 맥동(pressure pulse)이 전 대기권을 지나면서, 대부분의 공기로 호흡하는 동물들(증거 없는 최근의 멸종)을 빨리 죽였을 것이다.

 

24. 혜성, 소행성, 그리고 운석 (Comets, Asteroids, and Meteorites)

때때로 “태양계의 이단자”라고 불리는 이런 이상한 물체들은, 지구라는 행성과 더불어 주목할 만한 몇 가지 유사점이 있다. 혜성 질량의 약 85%는 얼어붙은 물이다. 물은 우주에서 드물지만, “물의 행성(water planet)”이라고 불리는 지구에는 흔할 뿐만 아니라 집중되어 있다. 

각 혜성 질량의 나머지 15%는 대개 먼지, 주로 감람석(olivine) 광물 결정이다. 우주를 형성하는 고체 물질은 결정이 아닐 수도 있다. 감람석은 아마도 지구상에 알려져 있는 2,000가지나 넘는 광물들 중에서 가장 풍부한 것 중의 하나이다. 소행성과 운석은 지구 암석과 많은 면에서 유사한 암석들이다. 놀랍게도, 어떤 운석에는 소금 결정, 액체 물, 그리고 살아있는 박테리아가 함유되어 있었다. 일부 소행성은 식물 생명체의 잔류물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요약 (Summary)

이것들은 96쪽에 열거되어 있는 25 가지 주제와 관련되어 있는 미스테리 중에서 일부이다. 수판 이론(hydroplate theory)은 이 수수께끼들을 설명할 것이고, 이 극적이고, 전 지구적인 대격변의 원인과 결과를 일치시킬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cience.com/

출처 - CSC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417

참고 : 1407|1415|1419|1420|1422|1436|1437|1429

Walt Brown
2004-09-01

수판 이론 2 : 몇 가지 미스테리들 2 

(The Hydroplate Theory : A Few of the Mysteries)


10. 빙하기 (Ice Age)  

빙하기란 최대 강설량을 암시한다. 하지만, 이것은 낮은 온도와 많은 강수량을 필요로 한다.  많은 강수량은 똑같이 많은 증발을 일으킬 만큼 해양이 충분히 따뜻한 경우에만 발생할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따뜻한 해양이 차가운 대기와 함께 존재할 수 있었을까?

또 다른 문제점은 일단 시작된 빙하기가 멈추는 것이나, 혹은 빙하기가 끝난 후 새로운 빙하기가 시작되는 것이다. 왜냐하면 빙하가 확장됨에 따라, 빙하들은 지구로부터 태양에너지를 많이 반사함으로써 지구의 온도를 낮추게 되고, 그로 말미암아 빙하는 훨씬 더 커지게 된다. 결국 전 세계는 얼게 될 것이다. 반대로, 만일 빙하가 최근 수십년동안 줄어온 것처럼 줄어든다면, 지구는 우주로 더 적은 열을 반사하게 되고 따뜻해져서, 모든 빙하들은 영원히 녹을 것이기 때문이다.


11. 얼어붙은 매머드 (Frozen Mammoths).

매머드라고 불리는 코끼리 같은 동물 50여 마리와 몇 마리의 코뿔소가 시베리아와 알래스카에서 언 채로 파묻혀 있는 것들이 신선한 상태로 발견되었다. 한 마리의 매머드의 입과 소화관(digestive tract)에는 여전히 식별할 수 있는 음식물이 들어 있었다. 이러한 결과를 다시 재생시키려면, (죽었거나 살아있는) 살찐 코끼리를 갑자기 매우 큰 냉동고에 밀어 넣고, 자동 온도 조절장치를 -150 ℃로 돌려야만 할 것이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동물 내부의 열과 위산으로 말미암아 음식물이 파괴될 것이다. 만일 그 동물이 수 분 이상 산 채로 남아 있었다면, 그 동물의 입에서 음식물이 발견되는 것은 예상할 수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무엇이 그렇게 크고 갑작스러운 온도 강하를 초래했을까? 비록 태양이 갑자기 비추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지구 온도는 그런 결과를 만들 만큼 빨리 떨어지지 않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이 거대한 동물은 얼어있는 땅으로(거의 요술이나 다름없이) 추정되는 곳에 묻혀야만 한다.

어떻게 많은 음식을 필요로 하는 코끼리 같은 큰 무리의 동물들이 북극에 그렇게 많이 살 수 있었을까? 비록 북극이 따뜻했다 하더라도, 겨울엔 햇빛 부족으로 그렇게 덩치 큰 동물들이 많이 지내는 데 필요한 것보다 훨씬 적은 식물들이 자랐을 것이다. 오늘날 시베리아 지역의 1월 평균기온은 -28 ℃ 이다. 여러분의 코는 영상 32 ℃의 날씨에서도 몇 분 후면 차가워진다. 만일 여러분의 코가 1.8m 길이이고, 평균 온도가 수 주일 동안 지금보다 60 ℃ 더 낮다면, 여러분이 어떻게 느꼈을 것인지를 상상해 보라. 그리고 여러분이나 매머드는 어디서 마실 물을 찾았을까?


12. 주요 산맥들 (Major Mountain Ranges).  

산맥들은 어떻게 형성되었을까? 주요 산맥들은 종종 아코디언처럼 구겨져 있다(그림47 참조). 산맥의 인공위성 사진을 보면 일부 산맥은 벽 쪽으로 밀려 올라간 깔판(rugs)과 닮아 있다. 그러나 어떤 힘이 길고 두꺼운 암판을 밀쳐 그 자체 위에서 굽거나 때때로 밀려서 습곡의 발생을 초래할 수 있었을까? 비록 충분히 큰 힘이 암판 끝부분에서 마찰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하더라도, 이동이 시작되기도 전에 그 힘으로 말미암아 밀리고 있는 끝부분은 부서질 것이다. 결과적으로 산맥은 형성되지 않을 것이다.

 그림 47 : 습곡 산맥 (Folded Mountains). 교과서와 박물관에서는 산맥을 형성한 융기력(uplifting force)을 자주 언급하고 있다. 여러분은 융기력 그 자체만으로 이러한 양상을 초래할 수 없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는가? 캐나다, 브리티쉬 콜롬비아(British Columbia) 남부에 있는 셜리반(Sullivan) 강가의 퇴적층이 구부러지는(buckle) 데에는 수평 압력이 필요했다. 압축 시에 그 지층들은 젖은 모래처럼 부드러웠어야만 한다. 오늘날 지표면의 암석은 매우 부서지기 쉽다.

  

우리들 대부분은, 특히 산맥과 도로 절단면에서, 전화번호부 책을 접어서 겹쳐놓은 것같이 습곡된(구부러진) 얇은 암석층을 많이 보아왔다. 다른 “굽은(bent)' 암석들은 충분히 작아서 손에 쥘 수 있을 정도이다. 어떻게 부서지기 쉬운 암석들이 가열이나 부서진 증거를 거의 보이지 않으면서 습곡될 수 있었을까? 암석은 압축력에는 강하게 견디지만, 장력(tension)에는 매우 약하다. 그러므로 그 외부 표면을 잡아당기면 쉽게 부서진다. 지구 도처에서 발견되는 구부러진 암석들은 마치 압축되었을 때 암석들이 고무 접착제 정도의 경도를 가졌던 것처럼 보인다. 그것들은 퇴적물이 쌓인 후 바로, 하지만 화학적으로 굳기 전에 압착되어 습곡 되었음이 틀림없다. 무엇이 그것들을 압착시켜 습곡을 만들었을까?


13. 충상단층 (Overthrusts).

다른 암석 위를 수마일이나 수평으로 미끄러졌던 것으로 보이는 충상단층이라고 불리는 커다란 암괴에도 비슷한 문제점이 있다. 그렇게 미끄러지는 큰 암체 아래에는 많은 각력(rubble, 암석파편)이 있어야만 한다. 하지만 대부분 아무것도 없다.

충상단층의 발생 이유에 대해서 적절하게 설명된 적이 없다. 게다가, 마찰 저항을 이기고 커다란 암판을 충분히 밀 수 있는 힘은, 그것이 움직이기도 전에 암판을 부술 것이다 (344쪽의 전문 주석 참고). 이 문제를 단순하게 받아들이는 사람들은 암석 내 물의 공극압(pore pressure)이 미끄러지는 암판에 윤활제 역할을 해서 암판이 아래쪽으로 미끄러졌을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암석에는 이것을 가능하게 할 만큼 충분한 물을 함유하고 있지 않으며, 충상단층의 지괴(block)는 좀처럼 경사진 면 위에 놓여 있지 않다.


14. 화산과 용암 (Volcanoes and Lava).

분출하는 용암은 대개 2,000 F를 초과한다. 그것은 어디에서 오며, 또 왜 그렇게 뜨거울까?  지구 맨틀과 내핵은 본질적으로 고체이다. 지표면으로부터 1,800-3,200 마일 아래에 놓여있는 외핵만 액체이다. 보편적인 설명에 따르면 (지구 내부에 있을 때는 마그마라고 불리는) 용암은 약 60 마일 깊이에 있는 마그마 방(magma chamber)이라고 불리는 뜨거운 주머니(pockets)에서 유래된 것이다. 마그마는 어떻게 지표면으로 빠져나올 수 있을까? 

기억해야할 중요한 사실은 5 마일보다 더 깊은 심부에서는, 압력이 너무나 커서 마그마가 올라갈지도 모르는 모든 분출로는 압착되어 닫힐 것이라는 것이다. 비록 균열이 열릴 수 있었다고 하더라도, 마그마는 더 차가운 암석을 가로질러 상승해야만 한다. 이것이 꽤 빠르게 일어나지 않으면, 마그마는 식어서 굳어지고 균열을 막을 것이다. 또한, 열은 발산된다. 그렇다면, 무엇이 “뜨거운 주머니(hot pockets)'를 만들어서, 과거에 분출했던 광대한 부피의 암석을 용융하는데 충분한 열을 모았을까?

미국 북서부의 콜럼비아 고원에서는, 약 2/3 마일의 평균 두께를 가진 64,000 평방 마일의 용암이 물속에서 빠르게 흘러 나왔었다.15 인도 서부의 데칸 고원(Deccan Plateau)에서는 3/4 마일 평균 두께를 가진 200,000 평방 마일의 용암이 흘러나와 있다. 시베리아 남서부에서는, 용암 퇴적물이 훨씬 더 컸다. 태평양 해저에는 훨씬 더 큰 예들이 있다. 서태평양 해저에 있는 Ontong-Java 고원에 분출되어진 마그마는 데칸고원에서보다 25 배나 더 많다. 어떻게 그렇게 많은 마그마가 형성되었으며, 또 어떻게 흘러 나왔을까?

세상에서 가장 깊은 두 개의 시추공(holes)은 북러시아와 독일 북동부의 바이에른(Bavaria)에 있는 Kola 반도에 있다.16 그것들은 지하로 각각 7.5 마일과 5.6 마일 깊이까지 시추되었다. (물이나 농후한 이토로 빨리 채워지면, 그 정도 깊이의 구멍은 개방된 채로 있을 것이다.) 하지만, 어느 시추공도 화강암 대륙 아래에 놓여있는 현무암에 까지는 도달하지 못했다. 놀랍게도 러시아의 시추공에서는 뜨거운 염수가 부서진 화강암을 가로질러 흘러나왔다.17

왜 화강암은 부서졌을까? 독일의 시추공에서, 드릴은 수 마일 아래에서 균열과 만났다. 모두 해수의 염도보다 두 배나 더 농축된 소금물을 함유하고 있었다. 암석 위에 놓여있는 하중으로 말미암아 심지어 현미경적인 유동 공극조차 압착되어 닫히기 때문에, 지표수가 5 마일보다 더 깊은 곳으로 침투할 수 없음을 기억하라. 지질학자들은 이 심도의 소금물로 당혹해 하지마는, 수판이론에서는 간단한 해답을 제공한다.

이 시추 장소에서 또 다른 놀라운 사실은 심도가 깊어짐에 따른 화강암 온도의 증가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컸다는 것이었다. 이것은 지각이 왜 그토록 뜨거운 가에 대한 의문을 불러일으킨다.


15. 지열(Geothermal Heat).

지구 내부의 열을 지열이라고 부른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지구 내부로 더 깊이 들어갈수록 (처음에는 깊은 동굴과 광산으로, 그리고 나중에는 착암기로) 암석은 더 뜨겁다. 지열의 원천은 무엇일까? 어린이였을 때부터, 우리들 대부분은 초기 지구가 용융상태였다고 배웠다.  나중에는, 우리는 지구를 용융하게 만들었던 에너지가 된 운석충돌에 의해 지구가 서서히 성장(진화)했다고 들었다.

이러한 통속적인 이야기에는 몇 가지 문제점들이 있다. 먼저, 온도 구배(temperature gradient)라고 불리는 깊이에 따른 온도 증가율은 위치에 따라 600% 이상까지 다를 정도로 다양하다.18심지어 화산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대륙의 암석에서 평가하더라도 이것은 사실이다. 각 프로젝트가 계획됐던 것보다 일찍 종료된 러시아와 독일의 심부 시추공에서는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더 뜨거운 암석이 있었다. 만일 지구가 수십억 년 동안 식어왔다면, 깊이에 따라 매우 균일한 온도 증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왜냐하면 열은 뜨거운 곳에서 차가운 곳으로 전달되기 때문에, 유달리 뜨겁거나 차가운 영역이 존재하지 않아야 한다.

만약 지구가 항상 용융 상태였다면, 밀도가 높은 물질은 지구 중심을 향해 가라앉을 것이고, 밀도가 낮은 물질은 지표면으로 떠오를 것이다. 지표면에서 금과 같이 무겁고 꽤 비반응적인 금속이 발견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75쪽의 “용융 지구”를 참고하라). 심지어 대륙의 기본 암석인 화강암도 다양한 밀도를 가진 여러 광물들의 혼합체이다. 만일 용융된 화강암이 서서히 식었다면, 화강암 대신 수직으로 분류된(sorted) 광물의 “층 케이크”가 형성되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지각은 지금까지 융융된 적이 없었던 것처럼 보인다.

지구와 같은 구의 열전도에 대한 수학적 해석은 잘 알려져 있다. 이 해석에 지구의 열적 성질, 방사열 발생과 지표면에서의 온도와 같은 많은 요인들을 통합할 수 있다. 그러한 분석은 “용융 지구”, 그리고 “수십억 년의 냉각”의 이야기와는 전혀 일치하지 않는다. (25쪽의 “융융 지구”와 37쪽의 “급속한 냉각”을 참고하라). 그렇다면 지열의 원천은 무엇이며, 왜 그렇게 차이가 나는가?


16. 지층 (Strata).

지구의 지각은 종종 층리를 가진 암석층 (혹은 교결된 퇴적물로 구성된 층)으로 층이 나눠져 있다. 퇴적암으로 불리는 이러한 층들은 종종 놀라울 정도로 균일하고, 평행하고, 광범위하며, 얇으며, 산맥과 계곡에서 모두 같은 각도로 경사져 있다. 종종 한 층은 완전히 다른 조직, 색, 그리고 광물을 함유하고 있는 다른 층 위에 놓여있다. 어떤 지구적 지질작용이 이러한 퇴적물을 분급해서 교결시킬 수 있었을까?  현재의 지질작용으로는 그것이 만들어지지 않는다.

왜 지층들은 경도(hardness)에 있어서 그렇게 균일할까? 만약 트럭에 가득 실은 모래와 다른 건조한 퇴적물을 당신의 마당에 쏟아 붓고, 여러 부대의 시멘트를 다른 쪽에 쌓아 놓았다면, 누구라도 그것들을 동일하게 섞는 것은 어려울 것이다. 교결물질이 균일하게 혼합되지 않는다면, 콘크리트(그리고 퇴적암)는 빠르게 부서질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cience.com/

출처 - CSC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415

참고 : 1407|1417|1419|1420|1422|1436|1437|1429

Walt Brown
2004-09-01

수판 이론 1 : 개관 및 몇 가지 미스테리들 1 

(The Hydroplate Theory : An Overview and A Few of the Mysteries)


그림 40 : 그랜드 캐년. 그랜드 캐년의 장엄하고 경이로움은, 가장자리에서 바라볼 때보다, 공중에서 바라볼 때 더 느껴진다. 위에서 바라볼 때, 새로운 통찰력이 명백해진다. 예를 들면, 당신은 이제까지 그랜드 캐년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궁금하게 생각했던 적이 있었는가? 1 세기 이상 동안의 표준 대답은 주로 콜로라도 강과 지류 등이 수백 수천만 년 동안 그랜드 캐니언을 조각했다는 것이었다. 만약 그것이 사실이라면, 콜로라도 강이 캘리포니아 만으로 들어가는 곳에 거대한 강의 삼각주(river delta)가 발견될 것이 예상되지 않겠는가? 그러나 거기에 그것은 없다. 지질학자들은 강의 삼각주를 그 어느 곳에서도 발견할 수 없었다. 도대체 1,000 입방 마일의 엄청난 침식물들은 어디로 갔단 말인가?

 

만약 당신이 그림의 중앙 근처를 주의깊게 바라본다면, 당신은 이 강의 4 구분을 볼 수 있다. 캐년의 광대한 넓은 구역과 얇은 강을 비교해보라. 비교적 적은 양의 강물을 가진 콜로라도강이 세계의 7 대 자연경이 중의 하나인 거대한 캐년을 조각하는 것이 가능했겠는가? 만약 콜로라도 강이 캐년을 팠다면, 콜로라도 강보다 유속이 빠르고 수량도 많은 수십 개의 다른 강들은 왜 캐년을 파내지 못했는가? 지류들은 안정적인 물의 공급없이, 어떻게 수많은 커다란 측면 협곡(side canyons)들을 파낼 수 있었는가? 이 단원의 여러 주제들을 공부한 후, 당신은 거대한 물의 근원과, 그랜드 캐년의 빠른 형성과, 침식물이 사라진 곳에 대한 놀랍도록 간단하고, 완벽한 설명을 보게될 것이다.

  

새로운 증거들에 따르면, 지각으로부터 물이 격렬하게 쏟아져 나와 전 지구를 파괴한 전 세계적 홍수가 있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지구의 많은 주된 지형들에 대한 통상적인 '교과서”의 설명은 과학적으로 결함이 있다. 잘 이해되는 현상을 사용해서, 우리는 이제 이 격변적인 사건이 어떻게 이 모든 지형들을 빠르게 형성했는가를 설명할 수 있다. 이것들과 아래에 열거되어 있는 다른 수수께끼들은 거의 모든 사람이 상상하는 것보다 훨씬 더 격변적인, 말 그대로 지구를 뒤흔드는 사건에 의해 가장 잘 설명되고 있다.


그랜드 캐년과 다른 대협곡 (The Grand Canyon and Other Canyons) 

중앙 해령 (Mid-Oceanic Ridge) 

대륙붕과 경사면 Continental Shelves and Slopes 

해구 (Ocean Trenches)

해산과 평정해산 (기요, Guyot) (Seamounts and Tablemounts) 

지진 (Earthquakes) 

해양저에서 자기 변화 (Magnetic Variations on the Ocean Floor) 

해저 협곡 (Submarine Canyons) 

석탄과 석유층 (Coal and Oil Formations) 

메탄 수화물 (Methane Hydrates) 

빙하기 (Ice Age) 

동결된 매머드(Frozen Mammoths)

주요 산맥 (Major Mountain Ranges) 

충상단층 (Overthrusts) 

화산과 용암 (Volcanoes and Lava) 

지열 (Geothermal Heat) 

지층과 층을 이룬 화석 (Strata and Layered Fossils)

석회암 (Limestone)

변성암 (Metamorphic Rock) 

고원 (Plateaus) 

암염돔 (Salt Domes) 

대륙의 조각맞추기 (Jigsaw Fit of the Continents) 

지축 경사의 변화 (Changing Axis Tilt) 

혜성 (Comets) 

소행성과 유성체 (Asteroids and Meteoroids)


이상의 각각은 갑작스럽고 반복될 수 없는 사건(100억 개의 수소폭탄의 폭발을 초과하는 에너지 방출을 지닌 전 세계적으로 지하에서 서로 연결되어 있는 공간으로부터 물이 분출된 전 지구적 홍수)의 결과인 것처럼 보인다.

나중에 이 장에서 수판이론(hydroplate theory)을 설명할 때, 그것은 다음 페이지에서 기술된 일련의 수수께끼를 해결할 것이다. 이어지는 장에서는 청색으로 강조된 각 주제를 다룬다. 25 가지의 모든 주제는 생각할 수 있는 대로 각각의 장으로 전개될 수도 있을 것이다.

 

(1) 몇 가지 미스테리들 (A Few of the Mysteries)

1. 중앙해령 (Mid-Oceanic Ridge). 

우리 행성 지구의 가장 극적인 모습 중의 하나인 중앙 해령은 1950년대에 발견되었다. 그것은 지구를 둘러싸고 있으며, 46,000 마일로 세계에서 가장 긴 산맥이다 (97쪽, 그림 41 참고). 대부분은 해양저에 자리 잡고 있기 때문에, 비교적 소수의 사람들만이 그것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렇다면 그것은 어떻게 그곳에 있게 되었을까? 그것은 왜 주로 해양저에 있을까? 또 그것은 왜 인도양 아래의 Y자 형태의 합류점에서 그 자체를 가로지를까? 대부분의 다른 산맥과는 달리, 그것은 현무암으로 불리는 암석으로 구성되어 있다.  

대서양 중심부를 가로지르는 부분은 대서양 중앙해령(Mid-Atlantic Ridge)으로 불린다. 그것은 왜 유럽, 아프리카, 그리고 아메리카 사이에 집중되어 있을까?  만일 이 대륙들이 한때 연결되어 있었다면, 그것들은 어떻게 나누어져서 분리되었을까? 

그림 41 : 세계 해양저. 각 대륙의 특징적인 가장자리를 눈여겨 보라. 각 대양의 해변으로부터 바다 쪽(seaward)으로, 점차 경사진 얕은 대륙붕(continental shelf)과, 비교적 급격하게 경사진 대륙사면(continental slope) 및, 그 다음엔 해양저(ocean floor)가 있다. 이 이상한 양상은 전 세계적이다. 왜 그럴까? 이 가장자리의 전형적인 형태를 좀 더 자세히 보려면, 99쪽 그림 44를 참고하라. 또한 (1)대륙과 해양분지, 그리고 (2)대서양과 태평양 분지의 다른 특성에 주목하라. 나인티 동해령 (Ninety East Ridge)은 거의 90도에 가까운 경도를 따라 자리 잡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 이름이 지어졌다. 일직선에다 4,800 km (3,000 마일)나 되는 길이, 그리고 히말라야 산맥을 향해있는 기묘한 남북 배향은 지구상에 있었던 과거의 사건에 대한 중요한 단서이다. (주의: 다음과 같이 이러한 종류의 지도 투영법 (map projection - 구형인 지구 표면상의 점을 평면상에 표시하는 방법) 상에서 극 지역으로 나아갈 때, 동서 거리가 늘어나게 되어, 실제 거리를 나타내진 않는다.)

그림 42 : '평탄치 않은” 해수면. 새로운 기술 개발로 우리는 해양저를 '볼 수 있게” 되었다.  미국 해군의 SEASAT 인공위성은 몇 인치의 정확도로 해수면 위에서 인공위성의 거리를 레이다 고도계로 측정했다! 그것에 의해 '해수면”이 평평하지 않다는 것이 밝혀졌다. 그 대신에, 해수면은 해저 산맥이 있는 곳에서는 '둥글게 튀어나왔고”, 해구에서는 낮았다. 예를 들면,하와이 제도의 중력적 인력은 주변의 물을 그쪽으로 잡아당긴다. 그래서 그곳의 해수면은 다른 곳보다 약 24m 가 더 높다. 인공위성의 자료는 색으로 부호화되어 이 놀라운 해수면 그림을 만들었다. 어두운 지역은 해수면이 낮음을 보여준다. 중앙해령에 일반적으로 수직으로 뻗어있는 단열대(fracture zones)로 불리는 기다랗게 움푹 패인 자국에 걸쳐 해수면이 낮음에 주목하라. 어느 이론이 - 판구조론(plate tectonic theory) 혹은 수판이론(hydroplate theory) - 이것을 설명하고 있는가? 또한 남태평양 내에서 거의 교차하는 단열대를 고려할 때, 어느 이론이 그것들을 설명하는가?


현재 가장 보편적인 이론인 판구조론은 이것들과 같은 여러 의문들에 만족스러운 해답을 제공하지 못한다. 판구조론에 따르면, 지각은 대략 12개의 판으로 이루어져 있으며,1 각 판은 48~96 km(30~60 마일) 두께이다. 판들은 손톱이 자라는 속도로 매년 약 1인치씩 서로 서로 움직이며, 대륙과 대양은 이 판들 위에서 움직인다. 때때로 북아메리카와 같은 대륙은 1개 이상의 판 위에 있다. 예를 들면, 캘리포니아를 가로 지르는 산안드레아스 단층에 의해 분리되어 있는 북아메리카의 각 부분은 서로서로를 미끄러지듯이 지나가고 있다. 아마도, 지구 내부 깊은 곳의 물질이 전 중앙 해령의 정상을 향해 상승하고 있을 것이다. 일단 그것이 정상에 도달하면, 그것은 산정상에서 옆으로 이동한다. 이 특징적인 운동은 바닥 아래에서부터 올라와서 그 다음에 바닥에 대해 수평적으로 움직이는 컨베이어 벨트와 유사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판구조론에서는 아래에 논의되어 있듯이, 거의 알려져 있지 않은 많은 문제들을 수반하고 있다.

중앙해령을 거의 직각으로 가로지르는 것은 단열대(fracture zones)라고 불리는 긴 수많은 균열들이다. 중앙 해령의 축이 상쇄될 때마다, 그것은 항상 단열대를 따라 나 있다(95쪽, 그림 42 참고). 왜 그럴까? 판구조론에 따르면, 판이 단열대에 평행하게 움직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러나 단열대가 언제나 평행한 것은 아니다. 때때로 그것들은 '평행에서 많이 벗어나” 있다.2 몇몇 단열대는 실제 교차되어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제한되어 있는 견고한 판들이 이 단열대의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었을까? 기차가 평행하지 않은 레일에서 계속 움직일 수 있을까? (거의 교차하고 있는 단열대를 가리키는 그림 42의 하얀 화살표를 눈여겨 보라.)

대서양과 태평양 해저 중 많은 곳에서, 중앙 해령의 일부가 약 10마일 정도 겹쳐져 있다.  이것들은 확장되는 중복 중심(Overlapping Spreading Centers) 이라고 부른다.3 (그림 43) 만일 판들이 중앙 해령에서 물러나면, 겹쳐져 있는 부분 사이의 거리는 증가할 것이다. 하지만, 중복 지역은 항상 서로 가깝다.

 

그림 43 : 확장되는 중복 중심. 굵은 선은 중앙 해령의 축을 나타낸다. 판구조론에 따르면, 해양저는 중앙 해령으로부터 멀어지는, 속이 빈 화살표 방향으로 움직인다. 만약 그렇다면, B점은 어느 방향으로 움직일까? 만약 B는 정체되어 있고, A가 동쪽으로 움직인다면, 그것들 사이에 왜 단층이 없을까? 만일 판구조론이 옳다면, C와 D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


오늘날 지구과학에서 가장 난처하게 여기는 세 가지 의문은 교실과 교과서에서 간신히 다음과 같은 말로 표현되어 있다 : 1)어떤 힘이 지구상의 판들을 움직이는가? 2)어떤 메커니즘에 의해서 움직이는가? 3)에너지원은 무엇인가?

수판 이론은 놀랄 만큼 단순한 해답을 주고 있다. 그것은 중력, 대서양 중앙 해령, 그리고 엄청난 물을 포함하고 있다.


2. 대륙붕과 사면 (Continental Shelves and Slopes).

모든 대륙의 가장자리는 왜 그렇게 특징적이고 유사한 사면을 가지고 있는가? (그림 41과 44 참고.)

 그림 44 : 대륙 가장자리(Continental Margin.). 왼쪽에서 대양-대륙 경계의 전형적인 형태를 보여주고 있다. 대륙의 실제적인 경계는 일반적으로 대륙 사면의 중간 정도에 있는 것으로 간주된다. 95쪽에 있는 그림 41과 이 그림을 비교하라. 그리고 만일 해수면이 약 90m 가량이 낮았다면, 아시아와 북아메리카는 연결되었을 것이라는 것에 주목하라. 또한 다른 2 쌍의 대륙(호주-아시아와 유럽-북아메리카)도 그 사이의 시내(stream)를 제외하면 연결되어 있었을 것이다. 노란색은 퇴적물과 퇴적암을 나타낸다. 


3. 해구 (Ocean Trenches)

해구는 해저에 발달한 길고 좁은 함몰부위(depressions)로 때때로 그랜드 캐년 보다 여러 배나 더 깊다. 그림 41, 42, 80에 있는 서태평양에서 해구를 볼 수 있다. 판구조론은 판이 맨틀로 들어갈 때 해구가 형성된다고 주장한다. 

어떻게 이 침강(dive)이 시작되었는지에 대해서는 결코 설명되지 않는다. 이것은 30 마일 두께의 삽을 지반에 밀어 넣는 것과 비슷할 것이다. 무엇이 대륙 크기의 판을 그렇게 급경사로 밀어 넣고 있을까? 만일 섭입(subduction)이 발생한다면, 지진파 단면은 해구 내의 수평적인 퇴적층에서 왜 어떤 변형도 거의 보여주지 않는 것일까? 게다가 심지어, 만일 어떤 판이 단지 몇 마일 깊이에 도달하면, 그 압력은 너무나 커서 마찰력이 암석 강도를 초과할 것이다. 그러므로 밀거나, 당기거나, 끄는 것으로는 대규모 암판이 미끄러진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334쪽 참고) 이것은 우리가 나선형으로 더 아래쪽에 압착된 좁은 틈에 삽을 밀어 넣으려고 노력하는 것과 비슷하다. 그것은 쉽게 움직이지 않을 것이다.

 

4. 해산과 평정해산 (Seamounts and Tablemounts)

해산(seamounts)이라 불리는 해저 화산들이 얼마나 많이 태평양 해저에 흩어져 있는 지를 보라. 어떤 것들은 거의 에베레스트산 만큼 높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대서양에는 해산이 거의 없다. 만일 한 판이 다른 판 아래로 침강(섭입)한다면, 해산과 침강하는 판 위에서 벗겨져 나온 부드러운 퇴적물은 왜 없을까?

평정해산(tablemounts)이라고 불리는 정상이 평편한 수백 개의 해산들이 해수면으로부터 900-1800 m (3,000-6,000 피트) 아래에 있다. 명백하게, 이 화산들은 해수면 위로 자라감에 따라, 파도의 작용으로 정상이 평편해졌다. 해수면이 한때 훨씬 더 낮았거나, 아니면 해저가 높았거나, 아니면 둘 다였을 것이다. 각각의 가능성은 새롭고 어려운 의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5. 지진 (Earthquakes)

지진 연구의 주된, 하지만 어쩌면 정의하기 어려운, 목표는 지진을 예측하는 것이다. 통상적으로 무엇인가를 예측하는 가장 효과적인 길은, 그것이 어떻게 작용하는가를 이해하는 것이니다. 하지만, 지진은 이해할 수 없다. 따라서 지진이 일어나기 전에 선행하는 것들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명백한 3 가지 전조(precursors) 형상은 우물 내 수심의 급격한 변화, 지반의 융기, 그리고 간헐천의 갑작스런 불규칙적 분출이다.4

판구조론에서는 판이 서로 마찰하고, 일시적으로 맞물린 다음 정기적으로 갑자기 느슨하게 움직일 때 지진이 발생한다고 주장한다. 만약 그렇다면, 일부 강력한 지진은 왜 판 경계로부터 멀리에서 발생하는가? 5 큰 저수지가 지어져서 물이 채우진 후 물이 지반에 힘을 가할 때 지진이 발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6

천발 지진(Shallow earthquakes)은 때때로 1906년 샌프란시스코 대지진 동안 산 안드레아스 단층(San Andreas Fault)을 따라 일어났던 것처럼, 단층을 따라 지반을 수평으로 옮겨 놓는다. 캘리포니아 서부는 북아메리카의 나머지에 비례하여 북쪽으로 미끄러졌다. 산 안드레아스 단층이 현저한 몇 개의 굴곡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판구조론을 지지하는 자들이 주장하는 대로, 수백만 년 동안 움직일 수 없었다. 맞물려 있는 퍼즐 2 조각이 서로에 대해 너무 멀리 떨어질 수 없는 것처럼, 굽은 단층의 양쪽도 또한 그렇게 될 수 없다. 게다가, 만일 산 안드레아스 단층을 따라 수백만 년 동안 이동했다면, 인접한 암석은 마찰열 때문에 뜨거웠을 것이다. 그러나 단층 속으로 시추해본 결과 이러한 열은 발견되지 않았다.7 명백히, 그만한 시간 동안 이동이 일어나지 않았으며 단층면은 매끄러웠다.

심발 지진(Deep earthquakes)은 압력이 너무나 커서 균열이 벌어질 수 없는 250-400 마일 심도에서 발생한다. 또한, 암석이 부서지지는 않아야 하지만 (변형성 점토처럼), 소성적으로(plastically) 변형될 정도로 온도는 한결같이 높아야 한다. 그래서 지진을 초래할지도 모르는 어떤 응력(concentrated stress)이 암석을 서서히, 그리고 조용히 변형하면서 그 힘을 제거해야 한다. 그렇다면 심발지진은 어떻게 발생하는 것일까?


6. 해양저의 자기 변동 (Magnetic Variations on the Ocean Floor)

판구조론은 1960년대의 중요한 발견이 잘못 해석되었을 때 받아들여졌다. 대중들은 중앙해령에 평행하게 역전된 자기 배향을 가진 해양저의 띠(bands)들이 있는 것으로 전해 들었다.

이러한 '자기 역전(magnetic reversals)”은 (북쪽을 지시하는) 정상 극성(normal polarity)을 가지고 있는 암석 띠와 번갈아 발생되어 있었다. 일부 장소에는, 해령 한 쪽에 '역전” 양상은 다른 쪽에 있는 것들에 대해 거울처럼 거의 반대 상(image)이다. 비록 어떻게 이것이 발생할 수 있었는지에 대한 이론적 이해는 없지만, 이것은 지구 자기극(magnetic poles)의 주기적 역전을 나타내고 있다는 것이다. 아마도 용암물질이 해령에 올라와 굳어서, 지구의 현 자기 배향을 띤 다음, 컨베이어 벨트처럼 해령에서 멀어졌을 것이라는 것이다.  

그림 45 : 자기 이상. 중앙 해령을 가로질러 이동함에 따라 자기 강도(자기 유도와 동의어) 내의 큰 변동에 주목하라. 소위 '역전”은 단지 자기 강도가 더 낮은 영역일 뿐이다. 강도는 주로 해령의 정상을 따라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일까?

 

그 설명은 틀렸다. 어떤 자기 역전도 해저에 없으며, 만일 '역전된” 띠로 추정되는 부근에 나침판을 가져가더라도, 어떤 나침판도 방향을 역전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중앙 해령을 가로질러 이동함에 따라, 자기 강도는 그림 45에서 보여주는 것처럼 폭넓게 변동한다. 누군가 단지 이 변동을 가로질러 선을 그려서, 평균 강도 아래에 있는 모든 것을 '역전”으로 분류했던 것이다. 평균치로부터의 이러한 편차가 수백만 년 전의 자기장을 나타낸다고 하는 잘못된 생각이 광범위하게 존재하게 되었다. 이런 변동을 '역전”으로 부르는 것은 자기 이상에 대한 더 가능성 있는 설명을 완전히 놓치게 하였다.

비록 교과서에서 소위 이런 '역전”을 중앙 해령에 평행하게 있는 매끄러운 띠로서 보여주지만, 그것에 대해 매끄러운 것은 아무 것도 없다. 일부 '띠”는 심지어 판구조론에서 예측하는 것과는 반대로 해령 축에 수직으로 이어진다. 또한, 수직의 '띠”는 단열대와 일치한다.8 수판 이론은 이러한 자기 이상을 설명해 준다.

대륙에서, 지구 자기장의 급격하지만 제한된 어떤 변화가 발생했다. 중심에 대해 바깥 쪽으로 흐르는 용암은 알려진 속도로 냉각된다. 용암이 어떤 특정한 온도 아래에서 식어서 굳어짐에 따라, 용암 내의 자성 입자는 스스로 그 당시의 지구 자기장에 맞추어 정렬한다. 이 냉각 속도를 알고, 몇 개의 고화된 용암류 전체의 자기장 변화 방향을 측정하면, 우리는 한번에 지구 자기장이 며칠 동안 하루마다 6도까지 변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9

 

7. 해저 협곡 (Submarine Canyons)

해양저에는 수백 개의 협곡이 있으며, 그 중의 일부는 그랜드 캐년보다 훨씬 더 길고 깊다.  어떤 해저 협곡은 그랜드 캐년보다 3 배나 더 깊다. 또 다른 것은 10 배나 더 길어서(2,300마일) 미국을 거의 가로질러 이어질 것이다. 대부분의 V자형 협곡은 주요한 강의 확장 부분이다. 그 예로 아마존 협곡, 허드선 협곡, 갠지스 협곡, 콩고 협곡, 그리고 인더스 협곡이 있다. 무엇이 협곡을 해수면보다 4,500 m(15,000 피트) 아래까지 침식할 수 있었을까? 해양저가 더 높았든지, 또는 해수면이 더 낮았다면, 고대 하천에 의해 이 협곡들은 침식되었을 것이다. 만약 그렇다면, 그것은 어떻게 일어났을까? 빠르게 흐르는 강이 대부분의 대륙 협곡을 침식한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해저 협곡에서 측정되는 흐름은 너무나 느려서, 일반적으로 시속 1 마일 미만이다. 자주, 다른 방향으로도 흐른다. 해저 사태나 밀도가 높고 탁한 물의 흐름도 때때로 발생한다. 하지만, 그것들은 수계(river system - 본류, 지류, 파류 등을 포괄하는 한 하천의 전체 수류 계통)와 해저 협곡의 특징을 보이는 긴, 수지상 하계망(dendritic drainage patten - 하천이 본류와 지류, 그리고 지류의 지류로 이루어져 있을 때 각 지류의 사이 각이 예각을 이루고 나뭇가지 모양을 보이는 하계망)을 형성하지 않을 것이다. 게다가, 해저 협곡의 진한 진흙투성이의 물에 대한 실험에서는 협곡을 침식하는 기능도 거의 보여주지 않았다.


8. 석탄과 석유층 (Coal and Oil Formations).

남극 대륙에는 놀랄 만큼 많은 양의 석탄이 있다. 여러 원정대가 남극 근처에서 두꺼운 석탄층과 화석화된 나무줄기(trunks)를 발견했다.10 어떤 나무줄기는 7.2m 길이에 두께가 60cm 였다! 근처에는 30 여층의 무연탄(또는 고품질 석탄)이 있으며, 각각의 두께는 0.9-1.2 m 였다.11 그곳 남극대륙은 한 때 나무들이 자라기에 충분히 온난했었는가? 만약 그렇다면, 1년 중 여섯 달이 밤인 곳에서 어떻게 그렇게 많은 식물이 자랄 수 있었을까? 남극 대륙이 한 때 더 열대성 위도에 있었는가? 판구조론에 따르면 아니다. 석탄이 형성된 이래로 남극은 남극 대륙 내부에 있었다.12또한 나무가 그 자리에서 자랐음을 나타내는 뿌리 구조를 가진 채 묻힌 숲이 북극권 내부에 있는 캐나다 섬에서 발견되었다. 온도에 관계없이, 이 나무들은 그 위도에서 자랄 수 없다.13 또한 많은 석유가 북극권에서 발견되었다.


9. 메탄 수화물 (Methane Hydrates)

일부 박테리아는 혐기성(anaerobic)이다. 그것들은 유기물을 먹이로 해서, 가연성 연료인 메탄가스를 만들어 낸다. 1970년대 이래로, 메탄은 해안선으로부터 떨어져 있는 깊은 해양저 위나 수백피트 아래에 놓여있는 얼음 속에서 발견되었다. 그 얼음 분자는 한 개 이상의 메탄 분자를 함유하고 있는 자그마한 새장 같은 구조로 이루어져 있다. 메탄-얼음 결합은 '메탄 수화물(methane hydrate)” 이라고 불린다. 

전문가들은 메탄 수화물의 총 에너지가(energy value)가 전 세계적으로 알려져 있는 석탄, 석유, 그리고 천연가스의 총합 에너지보다 두 배나 될 것이라고 추정한다. 14 

그림 46 : 불을 뿜는 얼음. 이 얼음은 가연성 기체인 메탄을 함유하고 있다. 만일 물이 고압 아래 있고, 용해된 메탄을 함유하고 있으면, 물은 훨씬 더 따뜻한 온도에서 얼 것이다. 그런 온도와 압력은 해수면으로부터 600 m 이하에서 존재한다. 그곳에서 방대한 메탄 침전물이 깊은 해양저 위나 그 아래에서, 그러나 주로 해안선을 따라 있는 얼음 속에 갇힌 채 발견되고 있다. 이 메탄이 만일 지금과 같은 속도로 약 100만 년 동안 계속해서 대기로 방출되었다면 대기권은 매우 위험해졌을 것이다. 그러므로 메탄의 방출은 비교적 최근에 시작되었음에 틀림없다. 그렇다면, 그렇게 많은 메탄이 어떻게 그곳에 침전되었을까?
 


그렇게 많은 메탄 수화물이 어떻게 해안선을 따라 묻혔을까? 그 모든 박테리아가 어떻게 그곳에 있게 되었을까, 그리고 그것들의 엄청난 식량원은 무엇이었을까? '수화물 능(Hydrate Ridge)'으로 이름 붙여진, 가장 큰 단일 침전물로 알려져 있는 것이 오레곤(Oregon) 해안으로부터 떨어진 곳에 놓여 있다. 판구조론에 따르면, 해저의 그 부분은 북아메리카 아래로 미끄러져 들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만일 그렇다면, 해저 섭입(subducting)이 일어나고 있지 않은 세계 여러 곳의 해안선에서처럼, 오레곤 해안을 따라서 왜 그렇게 많은 메탄수화물들이 있는가? (그림 46 참고).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cience.com/ 

출처 - CSC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407

참고 : 1415|1417|1419|1420|1422|1436|1437|1429

Tas Walker
2004-08-26

호주의 대찬정분지 

(The Great Artesian Basin, Australia)


      이제 성서적 지질학 모델이 개발됨에 따라, 우리는 현장에서 지층암석들을 구분하는 데에 하나의 위치를 가지게 되었다. 지구상의 모든 지층 암석들의 형성은 성서적 모델 안에서 어느 정도 구분할 수 있게 되었다. 왜냐하면 그 모델은 최초의 창조에서부터 현재의 시점까지 행성의 전 지질학적 역사를 커버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층의 구분(classification)은 성서적 모델과 지질 구조의 관련 기준에 기초한, 제거 과정을 사용함으로서 성취될 수 있을 것이다. 격리되어 있는 한 지역의 특성 보다 오히려 넓은 지역의 특성들을 다루는 것이 중요하다.


호주의 대찬정 분지의 암석들은 성서적 지질 구조틀 안에서 쉽게 구분되고 있다. 당신은 성서적 지질학 모델, 그것의 구분 기준, 그리고 아래에서 토의될 여러 단계별 특성들과 친숙해질 필요가 있다.

 

크기 (Scale)

우리는 첫째 대찬정 분지의 물리적 크기를 고려해야 한다. 그것은 그림에서 볼 수 있듯이 엄청난 크기이다. 주변의 몇몇 연합된 분지들과 함께, 그것은 호주 대륙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정말로 그러한 종류 중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큰 찬정 분지이다.


위로 불침투성의 셰일층에 의해서 덮여진 채로 공극성 사암 대수층(porous sandstone aquifers)에 들어있는 찬정 물(artesian water, 피압지하수)은 압력 하에 놓여져 있다. 드릴로 셰일층에 구멍을 뚫었을 때, 뜨거운 찬정 물은 지표면으로 엄청난 양이 쏟아져 나온다. 물을 함유하고 있는 사암층은 노출되어 있는 호주 동부의 가장자리로부터 분지를 가로질러 이어져 있다. 깊은 부분에서 사암층은 지표면 아래로 2,000m 이상이나 된다. 대찬정 분지를 구성하는 층서학적 단위는 서로 서로 정합적 관계로 놓여져 있다. 그러나 전체 지층 순서(sequence)는 위 아래가 부정합으로 경계를 이루고 있다.


분지의 거대한 크기는 퇴적물들이 퇴적되었을 가능성이 있는 시기를 좁혀주고 있다. 창조 사건 시에 거대한 스케일의 지각변동이 예상될 수 있는 시기가 있었다. 특별히 창조 3일째에 바다로부터 대륙이 드러나는 단계 동안이 그러하다. 전 지구가 물들로 덮였던 홍수의 범람기(Inundatory stage) 또한 대찬정 분지가 퇴적되었을 수 있는 또 하나의 시기일 수 있다. 그리고 홍수의 초기 후퇴기(early Recessive stage, Abative phase) 동안에도 대륙 크기의 지층 구조들의 형성이 또한 예상될 수 있다. 그러나 이때 퇴적은 종이장처럼 퇴적층이 쌓여진 육지에서 물들이 빠져나가는 대륙의 가장자리에서나 기대될 것이다.


대찬정 분지와 같은 거대한 크기의 구조는 홍수의 소멸기(Dispersive phase) 동안에는 형성되지 않았을 것이다. 왜냐하면, 감소된 물의 양은 국소적이며 지역적 스케일로 물의 경로에 따라 퇴적되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대찬정 분지와 같은 거대한 크기의 퇴적은 노아 홍수 이전이나 노아 홍수 이후의 시기에 퇴적되었을 것이라고는 기대되지 않는다. 오늘날 짧은 기간 동안 일어난 지질학적 과정들은 너무도 미미해 보이기 때문이다.

  

화석들 (Fossils)

화석들의 존재는 암석들이 성서적 모델과 더욱 적합하다는 것을 가리키고 있다. 광대한 석탄 퇴적물들은 잎, 나무, 화분, 포자, 작은 홀씨 등 거대한 양의 식물 물질들을 증거하고 있다. 확인된 종들은 우산이끼류(liverworts), 석송류(lycopods), 속새류(horsetails), 양치류(ferns), 소철류(cycads)와 침엽수(conifers)들을 포함한다. 많은 다른 화석들이 보고되었는데, 유공충(foraminifers), 염색식물(dinoflagellates), acritarchs, 이끼벌레(bryozoa), 완족류(brachiopods), 바다 및 민물 쌍각조개들(bivalves), 복족동물(gastropod, 달팽이 등),  scaphopods, 암모나이트(ammonites), 벨렘나이트(belemnites), 갑각류(crustacea), 불가사리(starfish), 물고기(fish), 상어 이빨(shark teeth), 거북(turtles), 레이비린토돈트(labyrinthodont, 양서류 일종)의 턱 조각 등을 포함하고 있다.


화석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생명체가 창조되지 않았던 창조 주간의 시기(창조 3일째)는 배제될 수 있다. (단지 미세한 바다 플랑크톤과 같은 유기체들은 생명 단계에서 예상될 수도 있지만, 다양한 종류의 생명체들은 실제 존재하지 않았다). 남게 되는 것은 홍수의 범람기와 후퇴기 이다.

  

발자국들 (Footprints)

화석 발자국들은 대찬정분지의 생성 시점에 대해서 중요하고 강한 압박을 가하고 있다. 일련의 공룡발자국들이 (몇은 50cm 이상) 브리즈번(Brisbane) 서부의 왈룬(Walloon) 석탄 매장지에 있는 다수의 석탄 광산 지층면에서 발견되어 왔다. 발자국들은 탄층 윗부분의 땅 속에 위치하였고, 셰일(shale)로 채워져 있었는데, 탄층이 광산에서 채굴되면서 나타났다. 대부분 세 발가락을 가진 이족보행 공룡들이었고, 자주 발톱 흔적도 포함되어 있었다. 작고 폭이 넓은 네 발가락의 발자국 하나가 또한 보고되었다.


잘 보존된 공룡발자국들이 중부 퀸즈랜드의 윈톤(Winton) 남서쪽 120km 지점의 Lark Quarry에 있는 윈톤 층(Winton Formation)의 지층 윗부분에서 또한 보고되었다. 1976년의 발굴에서 많은 자원봉사자들은 수천의 발자국들을 찾아내었는데, 이들 중 100개 이상이 이족보행의 공룡발자국들이었고, 다수가 분명히 닭보다도 크지 않았다.


살아 있는 동물 발자국들의 존재는 중요하다. 왜냐하면 그것은 홍수의 후퇴기를 배제시키기 때문이다. 홍수가 절정에 도달한 후, ”육지에 있어 코로 생물의 기식을 호흡하는 것은 다 죽었더라 (창7:22)” 라고 성경은 기록하고 있다. 죽은 동물은 발자국을 만들지 못한다. 그러므로 대찬정 분지는 홍수의 범람기 동안에 퇴적되었음이 틀림없다.

 

교란(Disturbance)

대찬정 분지를 구성하고 있는 퇴적물들은 단지 최소한의 교란을 나타내고 있고, 부드러운 침하(dips)에 의해 특성된다. 유달리 가파른 침하들은 나중에 관입암들의 위치에 의해서 원인된 붕괴(disruption), 또는 퇴적후 구단층면을 따라 발생한 정상적인 단층들에 의한 것들과 관련이 있다. 변형되지 않고 거의 수평적으로 놓여있다는 것은, 대부분의 지층 구조를 가로지르는 분명한 지층들을 쉽게 대비해 볼 수 있게 한다. 최소한의 교란은 깊음의 샘들이 터진 초기 단계의 절정기가 지나간 후 지각 운동이 감소되었던 시기인 홍수 말기의 퇴적을 선호하게 한다. 최소한의 교란은 홍수의 분출기를 배제하게 한다. 상승기 동안의 퇴적은 가능할 수도 있으나, 그럴 것 같지가 않다. 후퇴기는 화석 발자국들의 존재로 배제되기 때문에, 분지가 퇴적되었을 수 있는 가장 가능성 있는 시기는 홍수 절정기(Zenithic phase) 가 되는 것이다. 

 

침식 (Erosion)

퇴적물들이 홍수의 절정기 동안에 퇴적되었다는 것에 대해, 퇴적후 침식(post-depositional erosion)이 상대적인 시기에 대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다. 대찬정 분지의 매우 광대한 지역에 걸쳐서 일어나있는 퇴적에 뒤따른 현저한 침식은, 많은 지역에서 보고되었던 특성이다. 퇴적암석들이 퇴적된 후에 바다가 물러났고, 육지표면은 광범위하게 경사져서, 깊게 파여졌다는 것은 분명하다.


이러한 침식의 영향은 대찬정 분지에 대한 다음의 단면도에서 설명된다. 분지의 가장자리에서 중앙부의 동쪽으로 지층들은 밀려 올라가 있다. 층서학은 현재의 육지 표면을 형성하도록 침식된 것으로 보여질 수 있다. (왜냐하면 그림에서 지층이 잘려진 곳에서의 각도는 수직적으로 매우 과장되었기 때문에 왜곡되어 보인다. 실제, 육지 표면의 교차 각도는 매우 작다). 퇴적물질들은 전체 지형을 가로질러 거대한 면상으로 제거되었다. 분지의 서쪽과 중앙 부분에서, 가장 윗 지층인 윈톤층(Winton Formation)은 넓은 면상 침식(sheet erosion)의 증거를 보여주고 있다. 제거된 퇴적물질의 양은 알려져 있지 않다. 브리즈번(Brisbane) 지역에서 동쪽으로, 침식은 퇴적물을 1,000 m 이상을 제거함으로서 지층 구조의 아래 부분을 노출시켰다. 여기에서 침식은 지역에 국한되어 있지만, 깊게 확장되어 있다.


그러한 대찬정 분지의 경사는 물러가는 홍수 물에 의한 퇴적물의 침식과 일치한다. 처음 홍수의 후퇴기(Abative phase) 동안, 침식은 넓고, 평탄한 면상으로 발생했을 것이며, 이것은 단면도에서 서부와 중앙부에 나타나 있다. 후에, 점차 물의 양이 감소된 홍수의 소멸기(Dispersive phase) 동안에, 침식은 잘 확립된 수로들에서만 한정되어 일어났다. 그러한 수로 하나가 단면도의 동쪽 부분인 투움바(Toowoomba)와 브리즈번(Brisbane) 사이에서 보여진다. 그곳에서 브리즈번 강(Brisbane River)은 오늘날 넓고 깊은 계곡을 따라 흐르고 있다. 홍수의 소멸기 동안에 땅을 판 그러한 물의 흐름들은 배수 망으로 계곡들을 형성했고, 오늘날까지 존재하고 있다.  


그 지층 구조는 그렇게 침식되었기 때문에, 홍수의 초기 후퇴기나 소멸기 동안에 퇴적되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들 단계들 동안에 퇴적된 침전물들은 후퇴되는 홍수 물에 의한 광범위한 침식에 노출되지 않았다. 침식은 또한 절정기의 정상 부분이 보존되지 않았으며, 적어도 침식된 그들 침전물들에서는 아니었음을 가리키고 있다. 퇴적은 아마도 상승기 동안에 또는 초기 절정기 동안에 발생하였을 것이다. 관찰되는 침식 특성들은 홍수의 분출기 동안의 퇴적과 일치하지 않는다.

  

평탄한 상층부 지형 (Flat Topped Landforms)

홍수의 후퇴 단계와 관련이 있는 침식 패턴의 또 하나의 결과는, 같은 층위의 지층들이 수평적으로 남아있는 고원(plateaus), 메사(mesas), 뷰트(buttes)와 같은 평탄한 상층부 구조의 지층이다.


거의 완벽하게 수평적이거나 준수평적인 지층을 가진 평탄한 지형들은 가장 두꺼운 지층 순서를 가지고 있는 수랏 분지(Surat Basin) 지역의 대찬정 분지에서 보고되고 있다. 이들 잔존지형들이 주요한 수계(river systems)들 사이에서 높게 나뉘어 있는 것은 중요하다. 평탄한 상층부 덮개가 심한 풍화작용에 의해 벗겨져 나간 지역에서, 오르내리는 기복을 가진 지형은 발달되었다. 


수라트 분지(Surat Basin) 지역에서의 평탄한 상층부 지형의 존재는, 이 표면들이 홍수의 절정기에서 가장 꼭대기였음을 나타내고 있음을 제시하고 있다. 대찬정 분지의 어디서나 지층 순서의 최상층 퇴적물들은 후퇴되는 홍수 물에 의해 침식되어서 이전 퇴적 지층을 드러내고 있으며, 물결치는 듯한 완만한 기복을 가진 지형을 형성하였다.

  

요약 (Summary)

대찬정 분지가 대륙적인 크기로 존재한다는 사실은 그것의 형성 시기를 창조 사건, 또는 홍수 사건으로 제한시키고 있다. 그러나 창조 사건은 화석화된 식물들과 동물들의 존재로 인해 배제된다. 홍수 사건의 후퇴기는 대찬정 분지를 형성하고 있는 지층들에서 공룡발자국들이 여러 군데에서 발견되기 때문에 배제된다. 이제 이것은 범람기 중에서 세 가지, 즉 분출기, 상승기, 절정기 중에서 하나를 선택하도록 남겨놓고 있다.


지층 구조에는 관측상 최소한의 교란만 일어나 있기 때문에, 퇴적은 범람기 말에 지각운동이 감소되었던 시기에 일어났음이 틀림없다. 이것은 상승기, 또는 절정기의 가능성을 의미한다. 지층 구조의 표면에 걸쳐있는 퇴적후 침식의 존재는 유사하게 범람기 말의 퇴적을 가리킨다. 침식 후에 남아있는 지층 구조의 그러한 부분들은 절정기의 최정상에서 퇴적될 수는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수랏 분지 지역에서, 두터운 지층 순서들을 가지고 있는 고원, 메사, 뷰트와 같은 평탄한 상층부 지형의 존재는 평탄한 상층부 육지 표면이 절정기의 가장 꼭대기였음을 나타내고 있음을 제시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대찬정 분지의 지층 순서에서 최상층의 지층은 홍수의 절정기에서의 꼭대기와 일치한다고 결론내릴 수 있다. 나머지 구조들은 절정기의 초기에 퇴적되었을 것이다.

  

논평 (Comments)

나는 당신이 호주의 대찬정 분지가 성서적 지질 모델로 비교적 쉽게 구분될 수 있다는 데에 동의한다. 이 모델은 여러 가지 분류 기준들을 조화롭게 반영하는 적합성이 우수한 매우 뛰어난 그리고 우리를 고무시키는 모델이다. 개인적으로 나는 대찬정 분지가 홍수의 범람기와 적합하다는 데에 놀랐다. 나는 호주의 지층 구조들의 주요한 부분들은 홍수의 절정 후인 후퇴기 동안에 퇴적되었을 것으로 예상했었다. 그러나 대찬정 분지가 범람기의 절정과 적합하다는 발견은 호주 대륙의 지질층의 대부분이 홍수가 절정에 도달하기 이전에 퇴적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표준 지질주상도에서 대찬정 분지는 초기 쥐라기에서 백악기 말기까지로 구분된다. 그 모델은 백악기 말에 공룡들이 멸종했다는 간단한 설명을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홍수가 절정에 도달하여 전 지구를 덮었을 때, 표준 지질주상도는 파괴되었던 것이다. 

 

 

* 참조 : The Great Artesian Basin, Australia
http://creation.com/great-artesian-basin

 

The Great Artesian Basin, Australia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0_3/j10_3_379-390.pdf

Sediment transport and the Genesis Flood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0_3/j10_3_358-372.pdf

The basement rocks of the Brisbane Area, Australia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0_2/j10_2_241-257.pdf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uq.net.au/~zztbwalk/gab.html

출처 -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050

참고 : 1464|1493|4368|4304|3646|3315|3204|3097|2417|1906|573|2775|4198|3948|5841|5737|5721|5717|5556|5534|5527|5429|5400|5399|5311|5286|5285|5264|5260|4994|4787|4805|4610|4607|4490|4473|4235|4275

Headlines
2004-08-25

그랜드 캐년은 젊고, 빠르게 파여졌다.

 (Grand Canyon Young, Carved Quickly)


     만약, EurekAlert1 에 설명되어 있는 그랜드 캐년에 대한 새로운 형성 이론이 새 기준이 된다면, 그랜드 캐년의 전망대에 있는 안내 글들은 바꿔져야만 한다. 수백 수천만년에 걸친 느리고 점진적인 침식에 의해 그랜드 캐년이 만들어졌다는 고전적인 동일과정적 형성 이론이, 더 이상 관광객들에게 이야기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새로운 패러다임은 거대한 자연적 댐이 붕괴하면서 마블 캐년과 안쪽의 협곡들을 포함하여 그랜드 캐년의 대부분이 수 일(days) 심지어는 수 시간(hours) 만에 (시점은 수백만년 전은 아니고, 70 만년이나 그 보다 빠른 어느 시기에(진화론측 주장으로도)) 어떻게 파여졌는지를 잘 설명하고 있다. '지질학적 유아인 그랜드 캐년(Grand Canyon Geologic Infant)” 제목의 헤드라인 뉴스를 읽어보라. 얼마 되지 않은 과거에 엄청난 물이 콜로라도강 아래로 흘러갔었다는 증거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몇몇 지질학자들은 규모가 가장 컸던 홍수로 알려진 미시시피강의 홍수보다 37 배나 많은 엄청난 양의 물이 신생대 플라이스토세(Pleistocene) 기에 흘러갔었다는 증거들을 발견했다. 

글에서는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USGS 과학자와 아리조나 대학을 졸업한 Jim O'Connor는, UA 수문학자 Victor Baker 등에 이어서 초당 40만 입방피트나 되는 물의 흐름이 4000년 전에 발생했었다는 증거들을 발견했다. Pleistocene의 물의 흐름과 비교되는 한번의 거대한 이 물의 흐름은 글렌 캐년 댐이 붕괴된다면 가능할 수 있었을 것이다.” 일부의 흐름은 초당 100만 입방피트를 넘는 것으로 평가되었다. 서쪽 끝에는 일련의 화산 용암 흐름이 협곡을 여러 번 막아서, 호수들을 형성했는데, 이들은 빠르게 채워지고 '거의 동시에” 격변적으로 붕괴된 것으로 보인다. 우주 방사성핵종(cosmogenic radionuclide)2 방법을 사용하여 실시된 연대측정에서, 한 용암 흐름의 연대는 단지 1300년 전으로 측정되었다. 지질학자들의 말에 의하면, Marble Canyon과 안쪽 협곡의 날카로운 (slot canyons과 같은) 모습들은 빠른 downcutting을 지시한다는 것이다. Geology3 저널의 가장 최근의 이슈는 그랜드 캐년에 관한 하나의 논문이다. 



 ”오랜 시간 동안 적은 물에 의한 것인가? 아니면, 짧은 시간 동안 엄청난 물에 의한 것인가?” 라는 질문은 창조론 지질학자들에게 의해서 자주 제기되는 질문이다. 올 해의 공식적인 그랜드 캐년 뉴스레터는 (관광객들이 입장하는 장소에서 나눠주는) 이미 지질학자들의 허락을 받아 후자 쪽을 언급하기 시작했다.” ICR4의 과학자들이 매년 그랜드 캐년의 가장자리에서 관찰한 바에 의하면, 캐년은 빠른 침식의 증거들을 보여주고 있다. 동일과정적 지질학자들 사이에서도 중대한 패러다임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이 변화가 종교적 편견이나, 성경의 문자적 해석에 기초해서 일어난 것인가? 아니다. 그것은 증거들에 의한 것이다. 편견을 가지면 안 된다고 말하면서, 왜 수백 수천만 년이라는 이야기는 동일과정적 편견에 의해서 일어난 것임을 인정하지 않는가?


1800 년대에 찰스 라이엘(Charles Lyell)에 의해 제기됐던 동일과정설(uniformitarianism)은 150 여년 동안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되어 왔지만, 그것은 지질학적 지층 형성에 관해서 수천만 년 동안 점진적인 과정에 의해서 일어났다는 잘못된 편견을 갖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만약 그랜드 캐년5이 빠르게 파여진 젊은 모습이라는 것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교과서에 기록되어 있는 다른 지층들과 지형들은 어떻게 형성되었다는 것인가?


사실 이 이야기는 더 많은 수정들을 필요로 한다. 지층들의 퇴적도 매우 빠르게 형성되었다는 증거들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그랜드 캐년의 바닥층인) 타핏 사암층에 거대한 Shinumo 규암 바위들(boulders)이 쌓여 있다는 점, 무아브 석회암층과 Temple Butte 지층 사이, 허밋 셰일층과 코코니노 사암층 사이, 카이밥과 토로웹 석회암 사이 등에 수백 수천만 년의 시간이 흘렀다는 증거가 전혀 없다는 점, 동일한 입자의 지층들이 매우 광대한 지역에 펼쳐져 있다는 점 (예로 사층리를 보이는 코코니노 사암층) 등이다. 그밖의 다른 증거들도 캐년의 윗부분이 빠르게 조각되었다는 것을 가리키고 있다.


그랜드 캐년의 레드월 석회암 측면에 나타나 있는 원형극장과 같은 모습들은 새핑(sapping) 현상(가득 찬 물이 빠지면서 생기는 현상)을 나타내고 있으며, Cedar Mountain과 Red Butte와 같이 가장자리를 따라 만들어진 higher-elevation 구조는 거대한 스케일의 판상침식(sheet erosion)이 일어난 잔재로 보여 진다. 덧붙여, 그랜드 캐년의 용암에 대해 평가된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측정들은 창조론 지질학자들이 독립적으로 측정한 연대측정에 의하면 상당한 의문을 불러 일으켰다.


이러한 여러 사실들은 ICR의 훌륭한 책인 ”그랜드 캐년: 대격변의 기념비(Grand Canyon, Monument to Catastrophe)” 6에 잘 설명되어 있다. 당신은 그랜드 캐년7과 같은 것을 결코 볼 수 없을 것이다.


 

1)http://www.newswise.com//articles/2002/7/GRNDCNYN.UAZ.html

2)http://www.creationsafaris.com/crev0102.htm#dating34

3)http://www.gsajournals.org/gsaonline/?request=get-abstract&issn=0091-7613&volume=030&issue=08&page=0739

4)http://www.icr.org/

5)http://www.creationsafaris.com/crev0502.htm#dating50

6)http://www.walmart.com/catalog/product.gsp;jservsessionid=5540524453fbe64e3ead8eab03fe92148eb5e1ae0_10-15-20-184.12550.1027355775208.:0f?product_id=1480266&sourceid=0100000030390613102498

7)http://www.creationsafaris.com/photos/D088GrCynYavapaiPt.jpg

 


*참조 : 그랜드캐년이 노아의 홍수에 의해서 형성되었다고 보는 이유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62

그랜드 캐니언의 형성 기원에 대한 '물러가는 홍수 시나리오” 1, 2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507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508

그랜드 캐니언의 구불구불한 협곡은 노아 홍수를 부정하는가? : 후퇴하는 노아 홍수의 물로 설명되는 말굽협곡.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31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0702.htm 

출처 - CEH, 2002. 7. 22.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074

참고 : 2912|2918|3278|554|563|926|1462|463|2147|545|1795|2071|263|718|616|2081|3737|2174|4277|4102|4048|6030|6076|6104|6228|6223|6240|6255|6413|6415|6422|6431|6462|6507|6508


Steven A. Austin
2004-08-24

노아홍수 이후 화산 분출력의 쇠퇴 

(The Declining Power of Post-Flood Volcanoes)


”저가 땅을 보신즉 땅이 진동하며 산들에 접촉하신즉 연기가 발하도다” (시편104: 32).

지질학자에게 ”옐로우스톤 국립공원(Yellowstone National Park)은 어떤 공원입니까?”라고 묻는다면 아마도 ”옐로우스톤은 초거대한 붕괴 화산체(collapsed volcano) 입니다” 라는 답을 얻을 것이다. 이것은 현재 옐로우스톤 국립공원 내의 방문자 센터에서 이제 새롭게 보편화된 이야기이다.붕괴된 화산체의 크기와 규모가 너무나 커서, 이전 세대의 지질학자들은 옐로우스톤의 지형을 형성한 과거의 폭발을 제대로 인지할 수 없었다. 위성사진과 상세한 지질도의 도움으로, 최근에 새로운 세대의 지질학자들은 이제는 칼데라(caldera)로 해석되고 있는 타원형의 함몰지(elliptical depression)를 대략적으로 그려내었다. 이 붕괴된 크레이터(crater) 구조는 상상을 초월하는 엄청난 화산의 분출 후에 형성되었다. 그 거대한 구조는 75×45 km (28×47 마일)이고, 국립공원 면적의 1/3을 차지하며, 정확하게는 옐로우스톤 칼데라(Yellowstone Caldera) 라고 불려진다. 대략 1,000 km(240 mile3)의 유문암질 마그마(rhyolitic magma)가 폭발적으로 분출해서, 주변의 화산재 퇴적암(volcanic ash deposits)이 형성되었다.이 퇴적암은 그림 1에서 용암천 응회암(Lava Creek Tuff, 하늘색) 이라고 불리는 것으로, 옐로우스톤에서 일어난 화산 폭발의 엄청난 힘을 묵묵히 보여주고 있다.


옐로우스톤 칼데라는 옐로우스톤에서의 훨씬 더 큰 화산 붕괴 구조의 증거에 의해 가려져있다. 지질학적 작용에 의해 현재 대부분 희미해진 크고 오래된 칼데라는 아일랜드 공원(동부 아이다호)으로부터 동쪽으로 적어도 100 km(60 마일)가 넘는 중앙 옐로우스톤까지 이르고 있다! 그림 1의 헉클베리 산맥 응회암(Huckleberry Ridge Tuff, 파랑색)이라고 불리는 폭발 부산물은 2,500 km(600 mile3)의 엄청난 양의 마그마 분출로부터 형성되었다.3


옐로우스톤의 가장 큰 분출에서는 얼마나 많은 에너지가 수반되었을까? 마그마 양의 측정에 따르면 가장 커다란 옐로우스톤 분출 에너지는 1980년 5월 18일에 있었던 세인트 헬렌 (St. Helens) 산의 9시간에 걸친 분출 에너지의 약 3,000 배에 해당됨을 보여준다. 가장 거대한 옐로우스톤 분출(2백만 메가톤 이상의 TNT 에너지에 해당)은 전 세계가 보유한 핵폭탄 에너지(12,000 메가톤 이상의 TNT 에너지에 해당)의 100배 이상이었다! 어느 누가 옐로우스톤을 형성한 화산분출의 상상을 초월하는 막대한 크기와 힘을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겠는가? 이처럼 거대한 규모의 사건을 지켜보기 위한 안전한 거리는 아마도 우주 왕복선 궤도보다 높은 곳이어야 할 것이다!


다른 선사 시대의 폭발적인 화산 분출이 있었다는 것은 몇몇 세계 최대의 칼데라들에 의해서 입증된다.4대부분은 미국의 서부에서 발견되었다.

.콜로라도의 라 가리타 (La Garita) 칼데라 (3,000 km3)

.뉴멕시코의 에모리 (Emory) 칼데라 (1,450-2,050 km3)

.뉴멕시코의 불삼 (Bursam) 칼데라 (1,400 km3)

.캘리포니아의 롱 벨리 (Long Valley) 칼데라 (600 km3)

.오레곤의 크레이터 레이크(Crater Lake) 칼데라 (75 km3).

지난 150년간 역사상 가장 컸던 화산분출은 수마트라의 크라카토아(Krakatoa, 1883)로 18 km의 마그마가 분출되었고, 직경 6 km의 칼데라를 형성하였다. 워싱톤 주의 세인트 헬렌산(Mount St. Helens, 1980년 5월 18일)은 칼데라는 없고 화구만 형성했으며, 1 km3 미만의 마그마를 방출했다. 캘리포니아 매머드(Mammoth)에서의 최근 지진활동은 롱 벨리(Long Valley) 칼데라 내의 깊은 곳에서 재분출 하려는 마그마의 작용을 가리킬 수도 있으나, 최근의 화산활동은 과거의 화산폭발 작용 (600 km3의 비솝 응회암(Bishop Tuff), 그림 1의 녹색)에 필적할만한 마그마 양을 보여주지는 않는다. 따라서 고대 화산들의 폭발은 오늘날 화산 폭발의 에너지나 힘에 비해 수백에서 수천 배로 분출하였던 것이다.


과거 지구에서 발생했던 화산 폭발의 역사적인 증거들을 바라보는 두 가지 관점이 있다. 동일과정적 지질학자들은 이러한 자료들에 의해서, 현재 자신들의 경험 부족을 인정하여야만 할 것이다. 그들은 현재의 지질시대(Holocene)가 너무나 짧아 지구의 잠재적인 화산폭발을 나타낼 수 없다고 말할 수도 있다. 또는 합리주의적 방법을 채택하여 미래에는 훨씬 더 커다란 폭발이 계속해서 발생할 것이라는 예상 틀을 주장할 지도 모른다. 한 철저한 동일과정론적 지질학자는, 만약 충분한 시간이 주어진다면, 옐로우스톤과 같은 폭발이 명백히 다시 일어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것이 라이프 지(Life Magazine)가 옐로우스톤의 지속적인 화산활동에 대해 동일과정론적 지질학자와 인터뷰를 통하여 얻은 대답이었다.5


하지만, 격변론자들은 현재와 과거의 화산폭발 사이의 불일치는, 설명될 필요가 있는 경험적 현상으로 보고 있다. 격변론자의 전제적 틀은 자료들과 일치되고 있으며, 동일과정적 틀과 같은 불일치를 보여주지 않고 있다. 대신, 격변론자는 먼 과거에 일어났던 화산폭발의 에너지와 힘을 오늘날 소규모의 화산분출과 비교해 볼 때, 이것은 오랜 기간에 걸친 화산폭발력의 쇠퇴 경향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격변론자의 전제적 틀은 노아의 홍수라고 불리는 전 지구적 사건 동안, 혹은 그 직후에 격렬한 화산분출과 판구조 운동이 일어났다고 생각하는 것이다.6 시간이 지남에 따라 화산활동의 힘이 쇠퇴되고 있는 것은 지질학적 기록에서 우리가 보아야만 하는 사실이라고 격변론자들은 말한다. 

 

그림 1. 대홍수 이후의 폭발적인 화산분출이 시간에 지남에 따라 쇠퇴되는 것을 보여준다. (a) 이 그림은 미국의 서부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화산재 층의 넓이가 감소되고 있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b) 이 그림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화산폭발에 의한 생성물의 량이 감소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화산폭발의 역사에 대한 동일과정론자의 해석과 격변론자의 해석을 시험해 볼 방법이 있는가? 모든 대륙의 용암류 지층 내에 나타나있는 비폭발적 화산 활동의 지질학적 기록으로 각각의 해석 틀을 비교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역사적으로 가장 큰 용암류(lava flows)는 아이슬랜드에서 발생하였다. 그것은 아이슬랜드에 있는 라키(Laki, 1783)에서 8개월 동안이나 흘러 내렸다. 25 km 길이의 균열을 따라 12.3 km3의 현무암질 용암이 2개의 하천 계곡을 흘러 565 km2의 지역을 뒤덮었다.역사적으로 해저 화산의 폭발들은 잘 이해되지 않지만, 최근의 해저용암류들이 이전의 역사적 기록을 능가하는 부피나 속도를 가진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하지만 고대의 지층들은 상당히 큰 용암의 흐름이 있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워싱톤, 오레곤, 아이다호의 콜럼비아강 현무암 층군(중신세, Miocene)의 가장 커다란 용암류 층은 3,000 km3에 달하는 부피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더 많은 량의 용암류가 시베리아 트랩(Siberian Traps, 시베리아의 퉁그스카 지역), 데칸 트랩(Deccan Traps, 인도), 카루 도(Karoo Province, 남아프리카), 뉴알크 누층군(Newark Supergroup, 미국 북동부) 내에 존재할지도 모른다.10 따라서, 고대 용암류 화산의 에너지는 오늘날 용암류 화산의 에너지와 비교하면 1,000 배를 초과하는 것처럼 보인다. 다시 말해, 이러한 증거는 대홍수 이후의 화산분출의 힘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쇠퇴하고 있다는 격변론적 해석과 일치한다.

 

 

References

1 R. B. Smith and R. L. Christiansen, 'Yellowstone Park As a Window on the Earth's Interior,' Scientific American, 242 (February 1980): pp. 104-117.

2 Ibid.

3 Ibid.

4 F. J. Spara and J. A. Crisp, 'Eruption Volume, Periodicity, and Caldera Area: Relationships and Inferences on Development of Compositional Zonation in Silicic Magma Chambers,' Journal of Volcanology and Geothermal Research, 11 (1981): pp. 169-187.

5 D. E. Duncan, J. Miller and M. Murphy, 'Volcanoes,' Life (June 1996): pp. 52-60.

6 Steven A. Austin, John R. Baumgardner, D. Russell Humphreys, Andrew Snelling, Larry Vardimanand Kurt P. Wise, Catastrophic Plate Tectonics: A Global Flood Model for Earth History (1996, Geology Education Materials, P.O. Box 712679, Santee, CA 92072) 48 pp. and 80 slide photos.

7 S. Thorarinsson, 'The Lakagigar Eruption of 1783,' Bulletin Volcanologique, 33 (1970): pp. 910-929.

8 K. C. Macdonald, R. Haymon, and A. Shor, 'A 200 kmRecently Erupted Field on the East Pacific Rise near Lat 8 Degrees S,' Geology, 17 (1989): pp. 212-216.

9 T. L. Tolan, et al., 'Revisions to the Estimates of the Areal Extent and Volume of the Columbia River Basalt Group,' in S. P. Reidel and P. R. Hooper, eds., Volcanism and Tectonism in the Columbia River Flood-basalt Province (1989, Boulder, CO.,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Special Paper 239), pp. 1-20.

10 P. R. Renne and A. R. Basu, 'Rapid Eruption of the Siberian Traps Flood Basalts at the Permo-Triassic Boundary,' Science, 253 (1991): pp. 176-179.

A. K. Baksi, G. R. Byerly, L. Chan, and E. Farrar, 'Intracanyon Flows in the Deccan Province, India? Case History of the Rajahmundry Traps,' Geology, 22 (1994): pp. 605-608.

J. G. McHorne, 'Broad Terrane Jurassic Flood Basalts across Northeastern North America,' Geology, 24 (1996): pp. 319-322.

R. E. Ernst, J. W. Head, E. Parfitt, E. Grosfils, L. Wilson, 'Giant Radiating Dyke Swarms on Earth and Venus,' Earth-Science Reviews, 39 (1995): pp. 1-58.

* Dr. Austin chairs the Geology Department of the ICR Graduate School.

  

 

* 참조 : Undine Falls, Lava Creek, Yellowstone National Park

http://volcanoes.usgs.gov/yvo/images/20010519-082_caption.html

Field studies in the Columbia River basalt, Northwest USA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557

 

'화성 거대화산 맞먹는 지구 최대 화산 발견' (2013. 9. 6. 사이언스온)
http://scienceon.hani.co.kr/121117



번역 - 한국창조과학회 대구지부

링크 - http://www.icr.org/pubs/imp/imp-302.htm

출처 - ICR, Impact No. 302 August 1998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168

참고 : 3657|2932|3735|2922|4198|4275|4235|4473|4490|4607|4610|6563|6566|6638|6645|6559|6558|6552|6549|6547|6545|6543|6535|6531|6508|6507|6551|6462|6417|6431|6524|6415|6413|6330|6255|6254|6240|6228|6225|6223|6222|6136|6170|6104|6076|6030|5556|5973|5468|5958|5957|5951|5898|5527|5841|5737|5721|5675|5429|5419|5400|5399|5286|5260|4805|4211|4217|4214|4132|3968|3948|3111|4363|3044|3278|2912|2050|1493|1464|1192|557|2104|512|3032


Steven A. Austin
2004-08-12

그랜드 캐년의 석회암은 고요하고 평온한 바다에서 퇴적되었는가?

(Were Grand Canyon Limestones Deposited By Calm And Placid Seas?)


석회질 이토 퇴적물? (Lime Mud Deposits?)


오늘날 열대성 대양의 얕은 바다에 퇴적되는 석회질 이토(lime mud)는 1000년에 30cm 정도 두께의 속도로 축적된다. 이 석회질 이토는 바다생물이 함유하고 있던 탄산염(carbonate)의 기계적 부서짐에 의해서 형성된다. 진화론자들은 오늘날의 석회질 이토의 축적과정은 과거에 석회질 이암(lime mudstones), 또는 탄산염이토 석회암(micritic limestone)이 어떻게 해서 그랜드 캐년에 축적되었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고 믿고 있다. 심지어 일부 창조론자들도 석회질 이토로부터의 증거가 너무나 설득력이 있어서, 그랜드 캐년의 석회암들은 매우 오랜 시간에 걸쳐서 느리게 퇴적되었음을 믿어야만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예를 들어, 댄 원덜리(Dan Wonderly)는 그랜드 캐년의 지층들이 퇴적되는데 수백만 년이 걸렸다는 것을 확신하기 위해서는, 그랜드 캐년의 레드월(Redwall) 석회암의 조직(texture)과 현대의 석회질 이토의 조직을 비교해 보면 된다고 주장하였다.원덜리는 젊은 지구 창조론자들이 매우 고의적인 방식으로, 이러한 느린 퇴적을 증거하는 자료들을 무시하거나 간과하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하지만, 여기 두 석회암 사이에는 커다란 차이점이 있다. 오늘날의 얕은 바다의 석회질 이토는 해양생물들의 골격이 분해나 마모로 생겨난 실트 크기 (silt sized, 대략 20㎛ 직경)의 아라고나이트(aragonite) 광물(대부분 60~95%의 아라고나이트와 0~10%의 방해석 함유)의 결정들이 주를 이룬다.2 그러나 그랜드 캐년에 풍부한 고대 석회질 이암(mudstones, micritic limestones, 탄산염이토 석회암)은, 미세한 기질 결정 내에 모래 크기나 큰 골격(조개) 파편들을 가지고 있는 점토 크기(clay sized, 직경 4㎛ 이하)의 방해석(calcite) 광물(거의 100% 방해석이거나, 백운석(dolomite))의 결정들이 우세하다.3


지질학자들은 오늘날의 석회질 이토(modern lime muds)와 많은 고대의 석회암(ancient limestones) 사이에 조직학적, 광물학적, 그리고 화학적 차이가 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본질적으로 방해석으로 구성된 탄산염이토 석회암(micritic limestones)은, 그것들의 선구물질로 오랫동안 간주되어왔던, 아라고나이트가 주를 이루는 오늘날의 석회질 이토와는 꽤 다른 조직(textures)을 가지고 있다.' 4

그리고 또한

    "오늘날의 탄산염 퇴적물은 고대 탄산염 암석과 화학적, 광물학적으로 매우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5

심지어 입자의 모양(shapes of the grains)도 현대의 석회질 이토와 고대의 석회암 사이에는 커다란 차이가 있다:

    "게다가, 오늘날의 석회질 이토 퇴적물의 입자(결정) 크기 분포와 입자(결정) 모양 특성도 암석화 된 퇴적암과는 매우 다르다.” 6

일부 재결정화(recrystallization) 과정이 오늘날의 거칠은 조직(coarser textured)의 아라고나이트 이토를, 석회암을 구성하는 미세한 조직(finer textured)의 방해석 이토로 변형시킬 수 있었을까? 이것은 많은 비판이 제기된 의문이다. 재결정화 과정은, 큰 결정으로부터 작은 결정으로가 아니라, 작은 결정으로부터 큰 결정이 만들어지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어떻게 그러한 과정이 지금의 석회암을 구성하고 있는 주요한 세립질 이토(fine-grained muds)를 형성할 수 있었겠는가? 고대 석회암을 이루고 있는 미세결정의 방해석(calcite, micrite) 연니(ooze, 부드러운 진흙)에 대한 초기 연구자들은, 그것은 재결정화 과정이나 혹은 해양생물 골격의 광범위한 마모작용으로부터가 아니라, 해수에서의 직접적인 침전(precipitation)에 의해 형성되었다고 주장하였다.고대의 석회질 이토를 형성했을 것으로 여겨지는 이러한 과정은, 오늘날의 대양에서 일어나는 느린 과정과는 매우 다르다. 현대의 석회질 이토와 세립질 석회암의 구성성분과 조직들은 철저하게 조사되어 왔기 때문에, ‘석회질 이토 문제(lime mud problem)’는 최근 몇 년간에 더욱 명백해졌다.


현재까지의 과학적 증거들로부터, 고대의 세립질 석회암이 오늘날의 열대 해양에서 서서히 퇴적되고 있는 이토와 비슷한 석회질 이토로부터 형성되었다고 추정하는 것은 부적절한 것으로 보인다. 진화론자들은 그러한 가정을 하고 있으나, 밝혀진 사실들은 그러한 가정을 정당화하진 않는다. 페티잔(F. J. Pettijohn)은 '탄산염 이토(micrite)의 기원은 결코 명백하지 않다.”8 고 하였다.


화석 암초(Fossil Reefs)?


성경을 믿는 지질학자들이 직면하게 되는 하나의 중요한 문제는 주장되는 석회암 ‘암초(reef)’의 존재이다.홍수 이론의 비평가들은 풍부한 화석을 함유한 석회암들은 유기적으로 암초로 구성되어있는데, 이것은 고대의 바다 가장자리를 따라 서서히 축적되었다고 말한다. 따라서 홍수는 그러한 구조물을 퇴적시킬 수 없었을 것이라고 일부 비평가들은 말한다. 왜냐하면 수많은 세대의 유기 생물체들이 화학적으로 서로 층을 이루며 교결되어, 거대한 파도에 저항하는 구조를 만드는 데에 수천 년은 걸렸을 것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만약 그랜드 캐년의 석회암이 고요한 바다에서 서서히 축적되었다면, 석회질 이토와 함께 묻혀진 크고 유기적으로 결합된 구조(‘암초’)를 가지는 것이 예상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 크고, 유기적으로 결합된 구조가 그랜드 캐년의 석회암 내에 발생되어 있는가? 이것들은 제자리에서, 서서히 축적된 해양저임을 나타내는 것으로 입증될 수 있을까?


그랜드 캐년 석회암에 관해 가장 광범위한 연구를 수행한 사람은 맥키(McKee)와 구트슄(Gutschick) 이다. 그들은 '산호초(coral reef)가 레드월(Redwall) 석회암에서는 알려져 있지 않다”10 라고 인정하였다. 그들은 조수(tidal)의 영향을 받는 평탄한 환경에서 서서히 형성되었을 지도 모르는 박층의 조류 구조(laminated algal structures, stromatolites)와 관련해서, '바닥에 스트로마톨라이트 형성의 전반적인 부족이나 부재는 일반적으로 썰물 시에 드러나는 장소가 아님을 보여준다.”11 고 말하고 있다. 레드월 석회암의 조류 구조(algal structure)에 관한 조심스런 의견은 대홍수를 반대하기 위해서 댄 원덜리에 의해 사용되었다. 그는 일부 조류 구조들이 해양저의 본래의 장소에서 자라났다는 것을 의미하기 위해서 이러한 주장을 사용했다.12


맥키와 구트슄의 주의 깊은 연구에 의하면, 박층의 조류 구조는 전형적으로 동심 구조(oncolite -동심원상의 엽리가 발달한 석회질 퇴적구조로서 작고 형태가 다양)를 보여주고 있었는데, 이것은 조류 덩어리들이 너울(rolling)에 의해 운반되었음이 가장 적합한 해석임을 보여주었다. 이들은 레드월 석회암이 본래 장소의 해양저 퇴적임을 나타낸다고 믿고 있지만, 그것을 증거하는 경험적 증거들을 제시하지 못했다. 

  

빠른 퇴적 (Rapid Deposition)


빠른 퇴적과 화석들의 매몰 증거들이 레드월 석회암에서 발견되고 있다. 그랜드 캐년 바로 북쪽에, 나우틸로이드 캐년(Nautiloid Canyon)에서 콜로라도 강을 따라 나타나는 레드월 석회암은 대형의 나우틸로이드(nautiloid, 때때로 60cm 길이가 넘는 곧은 껍질을 가지고 있는 ‘오징어 같은’ 해양 생물) 화석을 함유하고 있다. 나우틸로이드 캐년 내의 수많은 나우틸로이드의 가늘고 긴 껍질들은, ‘세립질의’ 석회질 이토가 축적되었을 때, 물의 흐름이 있었음을 말해주는 방향성을 나타내고 있다.13


그랜드 캐년의 모든 석회암이 세립질인 것은 아니다. 일부는 조립질, 또는 부서진 화석 파편들을 함유하고 있는데, 그것은 강한 흐름에 의해 분류(sorted)된 것처럼 보인다. 레드월 석회암은 바다나리(crinoid)의 줄기 또는 줄기에 부착되어 있는 머리로부터 나온 조립질의 원형 판(columnals)들을 함유하고 있다. 명백하게, 물의 흐름은 세립질의 퇴적물을 멀리로 내보내고, 바다나리 찌꺼기들의 ‘뒤범벅(hash)’을 남겨놓았다. 가끔, 바다나리의 머리들도 조립질의 원형 판에 묻힌 채로 발견된다. 이것들은 때때로 강한 물의 흐름을 암시하는 경사진 층(사층리)의 퇴적암 내에서 나타난다. 오늘날의 대양에 있는 현대적 바다나리의 머리는 죽으면 빠르게 분해되기 때문에14, 바다나리의 머리가 화석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빠른 매몰이 필요하다고 결론짓고 있다.


석회질 퇴적물들이 물에 의해 운반되었다는 증거는, 많은 석회암의 세립질 기질 내에 파묻혀서 발견되는 석영 모래 입자(quartz sand grains)들을 보면 알 수 있다. 이 석영 모래 입자들은 그랜드 캐년의 카이밥(Kaibab) 석회암 내에 흔하다. 그것들은 심지어 레드월 석회암 내에서도 나타난다. 석영 모래 입자들은 해수로부터는 침전될 수 없기 때문에, 그것들은 다른 장소로부터 운반되었음에 틀림없다. 모래 입자를 움직일 만큼 충분히 빠른 물의 흐름이라면, 석회질 이토도 또한 움직일 수 있었을 것이다. 카이밥 석회암은 고요하고 온화한 바다에서 탄산염 이토의 느리고 순조로운 퇴적에 의해서 쌓여진 것이 아니라, 흐르는 물에 의해 운반되어온 침전물이 퇴적된 것임을 이 석영 모래 입자는 말해주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 D.E. Wonderly, God's Time Records in Ancient Sediments (Flint, Michigan, Crystal Press, 1977), pp. 13 & 140.

[2] R.P. Steinen, 'On the Diagenesis of Lime Mud: Scanning Electron Microscopic Observations of Subsurface Material from Barbados, W.I.,' Journal of Sedimentary Petrology 48 (1978): 1140.

[3] E.D. McKee and R.G. Gutschick, History of the Redwing Limestone in Northern Arizona(Boulder, Colorado,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Memoir 114, 1969), p. 103.

[4] Z. Lasemi and P.A. Sandberg, 'Transformation of Aragonite-dominated Lime Muds to Microcrystalline Limestones,' Geology 12 (1984): 420.

[5] R.M. Garrels and F.T. Mackenzie, Evolution of Sedimentary Rocks (New York, W.W. Norton, 1971), p. 215.

[6] Steinen, op. cit. p. 1139.

[7] R.L. Folk, 'Practical Petrographic Classification of Limestones,' American Association of Petroleum Geologists Bulletin, 43 (1959): 8.

[8] F.J. Pettijohn, Sedimentary Rocks (New York, Harper & Row, 3rd ed., 1975), p. 334.

[9] S.E. Nevins, 'Is the Capitan Limestone a Fossil Reef?'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8 (1972): 231-248.

[10] McKee and Gutschick, op. cit. p. 557.

[11] Ibid., p. 546.

[12] D.E. Wonderly, Neglect of Geologic Data: Sedimentary Strata Compared with Young Earth Creationist Writings (Hatfield, Pennsylvania, Interdisciplinary Biblical Research Institute, 1987), p. 17.

[13] Observation of Steven A. Austin in Nautiloid Canyon, April 1989.

[14] D.L. Meyer and K.B. Meyer, 'Biostratinomy of Recent Crinoids (Echinodermata) at Lizard Island, Great Barrier Reef, Australia,' Palaios 1 (1986): 294-302.


* Dr. Austin is Professor and Head of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Graduate School Geology Department.



번역 - 한국창조과학회 대구지부

링크 - http://www.icr.org/pubs/imp/imp-210.htm

출처 - ICR, Impact No. 210, December 1990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147

참고 : 944|943|756|2112|4277|2912|2918|4102|3278|554|563|2081|1462|463|2147|545|1795|2071|718|616|4048|2419|2342|2205|3351|2279|570|3775|2961|2958|1933|2876|2882|2735|2850|2367|2843|1797|2964|2251|422|536|2719|2605|3273|3702|4074|4190|4269|4273|1814|3906|3353|713|1341|1484|2224|2226|925|926|549|552|6462|6431|6417|6415|6413|6330|6041|6254|6255|6240|6223|6222|6228|6170|6104|6076|6136|6049|6030|5973|5955|6507|6508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