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천문학

미약한 젊은 태양

미약한 젊은 태양

 (Faint Young Sun)


      진화론자들은 태양과 지구는 46억 년 전에 회전하던 먼지와 가스 구름으로부터 응축되기 시작하였다고 가르치고 있다. 만약 그렇다면, 천천히 응축되기 시작한 태양은 처음 6억 년 동안은 25-30%의 적은 열을 방사했을 것이다.1 오늘날 태양의 방열(radiation)이 단지 수 퍼센트만 줄어들어도 우리의 모든 대양은 얼어붙을 것이다. 만약 이러한 일이 단지 6억 년 동안이라도 과거 한 때에 발생했다면, 거울과 같은 얼음 표면은 태양의 방사열을 외계로 반사하였을 것이고, 냉각된 지구는 영원히 깊은 동결상태에 들어갔을 것이다. 만약 그렇다면, 생명체는 진화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것에 모두가 동의하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미약한 젊은 태양(faint young Sun)'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었다. 먼저 그들은 한때 지구의 대기는 많은 열을 가두는(heat-trapping) 이산화탄소를 오늘날 보다 1 천배나 많이 가지고 있었다고 가정하였다. 그러나 이것을 지지하는 어떠한 증거도 없었고, 많은 것들이 그것을 반대하였다.2 실제로는, 냉각된 지구에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는 오히려 대기권 상층부에 이산화탄소 얼음구름(carbon dioxide ice clouds)을 형성하여 태양의 방사열을 외계로 반사하여, 지구를 영원한 빙하기로 만들었을 것이다.3    


두 번째 시도는 지구의 대기는 1천배 정도나 많은 암모니아(ammonia, 또 하나의 열을 가두는 가스)를 가졌었다고 가정하였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암모니아는 태양 빛에 의해 빠르게 파괴된다. 그 외에도 암모니아는 쉽게 물에 녹기 때문에, 대양이 독성을 가지도록 만들었을 것이다.4


세 번째 시도는 지구에 대륙이 없었고, 대기는 많은 이산화탄소를 가지고 있었으며, 지구는 매 14시간마다 자전했고, 그래서 대부분의 구름들은 적도 부근에 밀집해 있었다고 가정한다. 바다 물은 전 지구를 덮었고, 많은 태양 방사열이 흡수되었고, 지구의 온도가 약간 올라갔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세 가지 가정들 모두가 의문점 투성이다.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시도들의 어떤 것도, 그러한 극적인 변화들이 태양의 방사열이 천천히 증가하는 단계별로 완벽하게 발생할 수 있었는지를 결코 설명하지 못한다. 새로운 증거들이 이러한 세 가지의 '특별한 변론' 들을 지지할 때까지, 태양은 진화하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5

만약 태양(대표적으로 잘 연구된)이 진화하지 않았다면, 왜 다른 별들이 진화했다고 추정하는 것일까?

 

*Age of the Sun
   http://creation.com/sun-age

 

*한국창조과학회 자료실/천문학/태양과 달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E03

*한국창조과학회 자료실/천문학/별, 태양계, 혜성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E02

*한국창조과학회 자료실/연대문제/젊은 우주와 지구에 있는 자료들을 참조하세요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L04

 

 

Reference and Notes

1. Gregory S. Jenkins et al., 'Precambrian Climate: The Effects of Land Area and Earth’s Rotation Rate,” Journal of Geophysical Research, Vol. 98, 20 May 1993, pp. 8785-8791.

This paper acknowledges that if the Earth rotated almost twice as fast as it does today, this problem would be lessened - but not solved. Still required are a flooded Earth and an atmosphere with 30-300 times more carbon dioxide than today. [See Richard Monastersky, 'Speedy Spin Kept Early Earth from Freezing,” Science News, Vol. 143, 12 June 1993, p. 373.]

2. Let’s assume that at least a fifth of the atmospheric carbon dioxide needed to prevent a runaway ice age had been present throughout the Earth’s first 2,750,000,000 years. That carbon dioxide would have combined with weathered rocks to produce appreciable amounts of the mineral siderite (FeCO3). Siderite is missing from ancient soils, showing the concentrations of carbon dioxide needed to prevent a frozen Earth were never present. [See Rob Rye et al., 'Atmospheric Carbon Dioxide Concentrations before 2.2 Billion Years Ago,” Nature, Vol. 378, 7 December 1995, pp. 603-605.]

*'There is no direct evidence to show that carbon dioxide levels were ever a thousand times higher.” Gregory Jenkins, as quoted by Tim Folger, 'The Fast Young Earth,” Discover, November 1993, p. 32.

3. William R. Kuhn, 'Avoiding a Permanent Ice Age,” Nature, Vol. 359, 17 September 1992, p. 196.

4. In 1972, Carl Sagan and George H. Mullen first proposed that the early Earth had lots of heat-trapping methane and ammonia. They had no evidence for early methane and ammonia; they only concluded that life could not have evolved without those gases. (A faulty conclusion based on a faulty premise.) At the time of Sagan’s death (1996), he was still trying to resolve these problems.

5. For a frank admission of these and other 'special pleadings,” see Carl Sagan and Christopher Chyba, 'The Early Faint Sun Paradox: Organic Shielding of Ultraviolet-Labile Greenhouse Gases,” Science, Vol. 276, 23 May 1997, pp. 1217-1221.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cience.com/

출처 - CSC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95

참고 : 2327|34|2692|636|1881|2950|434|2100|3004|3006|2581|1936|2411|1879|2948|3972|3955|3943|3941|3937|3933|3910|3904|3903|3896|3846|3824|3823|3798|3792|3748|3741|3716|3703|3686|3625|3430|3404|3363|3365|3294|3296|3280|3235|3222|3121|3147|3984|3992|3996|4002|4036|4014|4015|4051|4065|4099|4123|4129|4179|4180|4196|4216|4263|5315|5303|3832|3982|4183|4341|5106|4553|4703|4204|5187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