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천문학

금성에서 동일과정설은 거부된다.

금성에서 동일과정설은 거부된다. 

(Venus vs. Uniformitarianism)


      바다가 없는 세계를 상상해보라. 그곳에는 납(lead)이 비로 내리고 있다. 숨이 막힐 듯이 뜨거워 인간의 방문은 꿈도 꿀 수 없다. 태양계의 행성 중 하나인 금성(Venus)은 지구와 비슷한 것처럼 보이지만, 완전히 다르다. 금성은 몹시 뜨거운 대기, 초음속의 강력한 바람, 에베레스트보다 높은 산들, 팬케이크 같은 용암의 흐름, 그리고 1천여 개의 크레이터(craters)들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판구조(plate tectonics)를 가지고 있지 않고, 단지 약한 자기장(magnetic field)을 가지고 있다. 1960년 이전까지만 해도 금성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은 외계생명체가 살지도 모르는 푸르고 따뜻한 열대의 세계로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 이후 이러한 생각은 거의 180도로 완전히 달라지게 되었다. 그리고 이제 이 지옥과 같은 세계는 동일과정설적 견해에 하나의 심각한 도전이 되고 있다.   


다윈(Darwin)을 불신앙의 경사로로 미끄러지게 했던 것은, ”현재는 과거를 아는 열쇠” 라는 동일과정설(uniformitarianism, 균일설)이었다. 다윈은 비글호(HMS Beagle)에서 찰스 라이엘(Charles Lyell)의 ‘지질학 원리(Principles of Geology)’를 읽으면서, 광대한 시대에 걸친 느리고 점진적인 변화라는 시각에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 항해 동안에 방문했던 모든 곳에서, 다윈은 이 동일과정설이라는 안경을 통해 지질학적 증거들을 해석했다. 그리고 그 개념은 생물학에 적용되었고, 그의 자연선택 이론의 하나의 초점이 되었다. 느리고 점진적인 변화들의 축적은 그의 모든 세계관의 주제(motif)가 되었다. 그러면 동일과정설이 다른 행성들에서도 확장될 수 있을까?  

금성은 1961년 이후 우주선들에 의해서 탐사되어 왔다. 금성에 대한 견해를 가장 획기적으로 바꿀 수 있게 해준 것은 미국의 마젤란(Magellan) 탐사선에 의한 프로그램이었다. 1990년부터 1994년 사이에 궤도를 선회하며 실시한 레이더 촬영에 의해 금성 표면의 98%가 지도로 만들어졌는데, 과학자들을 깜짝 놀라게 한 모습들이 밝혀졌다. 라이엘의 동일과정설은 적용될 필요가 전혀 없었던 것이다. 크레이터들, 산들, 화산 모습들은 모두 동일한 연대를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랜 연대를 믿고 있는 행성과학자들은, 행성 역사의 처음 90%는 잃어버렸다는 추론을 할 수 밖에 없게 되었다.             


Astrobiology Magazine(8/16/2004)과의 인터뷰에서, 그린스푼(David Grinspoon)은 이것을 ‘마젤란의 가장 큰 놀라움(the biggest surprise of Magellan)’이라고 불렀다. ”만약 당신이 격변적(catastrophic)이라는 단어를 사용한다면, 그것은 일부 사람들을 화나게 만들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금성에서는 극적인 어떤 것이 발생했다. 그것은 오래된 지표면의 모든 흔적들을 완전히 사라지게 해버렸다” 그는 말했다. 금성이라는 행성 전체의 지표면을 재포장하기 위해 무엇이 발생했었는지 아무도 모른다. 사운더(R. Stephen Saunders)는 ‘새로운 태양계(The New Solar System (4th ed.)’에서, 같은 놀라운 고백을 하고 있다. ”현재는 과거를 아는 열쇠라는 동일과정설의 지질학 법칙은 금성에서는 적용되지 않는다”

90%의 역사를 잃어버린 것이 아니라는 개념은 전혀 고려되지 않고 있다. 21세기는 지구 지질학에서 격변설(catastrophism)의 부활을 보고 있다. 그리고 토성의 고리, 엔셀라두스의 간헐천 등과 같은 젊은 태양계의 모습들을 발견하고 있다. 세속적인 과학자들은 목성과 같은 가스형 거대 행성들이 단지 수천년 안에 형성될 수 있는 가능성까지도 탐사하고 있는 중이다. 라이엘(법률가 였던)의 이론을 지지하는 것으로 보였던 초기의 이유들도 그렇지 않은 것으로 계속 밝혀져 오고 있다.  

과학자들이 신화와 구분할 수 없는 장구한 역사를 추론하는 것이 허용될 수 있을까? 만약 다윈의 진화론이 장구한 시간을(마치 도움이 되는 것처럼) 필요로 하지 않았다면, 우주 탐사선들에 의해서 관측되고 있는 많은 모습들은 젊은 연대로 간주되었을 것이다. 행성들은 찰스(찰스 라이엘 또는 찰스 다윈)에게 구속당하고 있지 않다. 


*David F. Coppedge works in the Cassini program at the Jet Propulsion Laboratory. (The views expressed are his own.)

 


*참조 : 금성의 활발한 화산활동에 대한 증거가 발견되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94

Venus: cauldron of Fire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08

금성, 자전속도 저하…(2012. 2. 15. 나우뉴스)
http://media.daum.net/special/9/newsview?newsId=20120215190614246&specialId=9

금성 화산은 살아 있다…용암 내뿜는 활화산 증거 확인 (2020. 1. 4.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200104024200009?input=1195m


* Venus rotates backwards. If Earth and our neighboring planets originated by the big bang model for solar system formation, from a condensing, spinning spiral nebula, then all of our planets would be expected to have prograde rotation, that is, in the same direction of the spin of the alleged initial nebula. However even materialist astronomers admit that (from their perspective) Venus' retrograde rotation is inexplicabl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3389/

출처 - ICR BTG, 2007. 7. 1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962

참고 : 587|32|162|670|3026|2662|2663|253|3955|3903|3846|3823|3006|3404|3004|3703|3798|3296|2581|2656|1936|2411|2100|1879|2870|2950|3792|3741|3365|3716|3430|3625|2692|636|1881|322|2704|2327|595|34|434|2948|2631|1393|1589|627|702|3222|3121|3363|3294|3280|524|2294|2904|2878|2725|2994|3235|2858|3748|3686|3147|3896|3824|144|2166|1554|1528|1854|758|1472|1474|2218|2118|533|2521|616|463|2505|1482|2856|2189|2153|3131|3367|3672|3640|3432|2852|3387|3172|2762|3706|3699|3200|281|2645|2143|3698|3766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