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천문학

허세가 통하지 않는 혜성 수수께끼들

허세가 통하지 않는 혜성 수수께끼들 

(Comet Conundrums Resist Bluffing)


     2008년 9월 9일 - 과학자들은 태양계의 기원에 대하여 배우고 있는 중이라고 주장할 지도 모른다. 그러나 새로 밝혀진 사실들은 그들의 머리를 긁적이게 만들고 있다. 이것은 이번 주 혜성들에 관해 몇 가지 발견들에서 분명해지고 있다.

Science Daily(2008. 9. 8) 지의 한 기사는 ”혜성들은 태양계의 초기 상황에 대해 빛을 비춰주고 있다” 라는 제목을 붙이고 있었다. 옥스퍼드 주에 있는 영국 국립 싱크로트론 실험실(UK’s national synchrotron lab)의 과학자들은 스타더스트 우주선(Stardust spacecraft)으로부터 얻은 와일드-2 혜성(Comet Wild-2)의 입자들을 조사할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 의심 없는 독자는 그 기사로부터 한 이론이 확인되는 것을 보리라 기대했을 것이다. 그러나 정반대의 것이 발견되었다 :

우주 연구센터Space Research Centre)의 존 브릿지(John Bridges) 박사는 그 결과를 설명했다. ”혜성들은 오래된 더러운 얼음덩어리(old dusty iceball)라고 생각했었는데, 이제 훨씬 더 복잡한 물질들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예를 들어, 와일드-2 혜성은 뜨거운 내태양계(inner Solar System)에서 발견되는 산화크롬(chromium oxides)과 같은 물질을 포함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이 물질은 해왕성 너머의 극도로 추운 곳에서 대부분의 일생을 소비해왔던 혜성에 어떻게 혼합되게 되었는가 하는 것이다. 그것은 태양계의 초기 단계에서 내태양계와 외태양계의 물질들에 대한 주요한 혼합이 있었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또한 입자들에서 산화철(iron oxides)들의 X-레이 서명은 과학자들에게 ”이 광물들을 퇴적시켰던 적은 양의 흐르는 물(water)이 있을 수 있었다”는 것을 제시하였다. 과학자들은 혜성에 얼음을 녹였던 충돌들이 이들 서명을 만들 수도 있었을 것으로 제안하였다. 그러나 어떻게 혜성이 태양계의 서로 멀리 떨어진 다른 부분들에서 온 뜨거운 성분들과 차가운 성분들을 혼합하여 가지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어떠한 설명도 하지 못하고 있었다. 만약 태양계의 초기 상황에 대해서 어떤 빛이 비춰지고 있다면, 그것은 아직 반사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또 다른 Science Daily(2008. 9. 9) 기사는 ”천문학자들은 혜성들의 기원에 대한 잃어버린 고리(Missing Link)를 발견했다”라고 나팔을 불어대고 있었다. 브리티쉬 콜롬비아 대학의 과학자인 브렛 글래드만(Brett Gladman)이 발견한 것은 35 AU에서 매우 큰 이심율(eccentricity)을 가지고 태양을 공전하고 있는 높은 경사도를 가진 천체였다. 그것의 경사도(104°)는 행성들의 궤도평면에서 수직을 넘어서는 것이었다. 그래서 그것의 궤도는 역행성(retrograde)으로 분류되었다. 글래드만과 그의 연구팀은 이 물체를 태양계의 궤도평면에서 형성된 물체들과는 반대되는 것으로, 이론적 오르트 구름(Oort Cloud)에서 형성된 물체들에 관한 이론과 연결시키고 있었다. ”이 발견은 어떻게 그것이 오르트구름으로부터 헬리 혜성과 같은 천체로 이행되었는지에 관한 것을 마침내 보여줄 수도 있을지 모른다.” 그는 말했다.


그 기사는 고도의 정확성을 가지고 그 궤도를 확정시키기 위한 연구팀의 노력을 보도하며 끝을 맺고 있었다. 그러한 궤도 측정이 어떻게 다음과 같은 마지막 문장을 이끌어내고 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 ”그들은 이 매우 예외적인 해왕성 너머의 천체들이 공전 궤도 안으로 들어오게 되었는지에 관한 고고학적 정보를 풀어낼 것입니다.”



어이쿠 야단났네! 그들은 한 혜성으로 고고학을 수행할 수 없다. 그들이 살펴보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 점토판? 도자기? 고고학은 과거에 있었던 지적설계를 탐사하는 학문이다. 이 사람들은 확인이 불가능한 세속적인 유물론 이론들에 지적설계 개념을 도용하고 있다. 오늘날 진화론의 허세가 많은 과학 분야들에 감염되어 있는 것처럼 보인다. 사람들은 작은 것 하나에 우쭐대며 포장하고 허세를 부리고 있다. 그러나 실험실에서 이루어진 한 작은 관측으로 먼 과거의 역사를 추정하는 것은 과학이 아니다. 덧붙이지 않고 관측만을 말하면 충분할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9.htm#20080909a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8. 9. 9.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403

참고 : 3748|3222|3294|2870|2631|4196|4186|4129|4036|3992|1393|702|1589|2892|2704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