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천문학

타이탄은 최근에 얼음을 분출했었다.

타이탄은 최근에 얼음을 분출했었다.

 (Titan May Have Erupted Ice Recently)


       타이탄(Titan, 토성의 위성)에 있는 커다란 모습은 화산성 칼데라(volcanic calderas)와 닮았다. 어떤 충돌 분화구도 그 흐름 위에 나타나있지 않는다는 사실은, 그것이 만들어진지가 얼마 되지 않았음을 가리키고 있다. 그러나 이것들은 보통의 화산들이 아니다. 그 발견이 확인된다면, 그것들은 얼음(ice)을 분출했다.


리차드 케르(Richard Kerr)는 지난 주 텍사스에서 열린 달과 행성과학 회의(Lunar and Planetary Science Conference)에 그 작은 구멍에 대해 보고했다. 타이탄은 엔셀라두스(Enceladus, 최근 지표면의 재구성 징후를 보여준 작은 토성의 위성. 03/04/2005을 보라)와는 다르게 그 내부에 방사성 붕괴에 의해서 열을 만들 수 있는 암석들을 충분히 가지고 있을 수도 있다고 케르는 설명했다. 그 내부의 열은 수십 또는 수백 킬로미터 아래에서 얼음을 녹일 수도 있었다고 과학자들은 생각한다. 그리고 지각에 있는 암모니아는 얼음의 융해점을 더 낮추어 표면으로 녹은 얼음이 흘러나오도록 (영원히는 아니지만) 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캘리포니아 공대의 행성의 물리학자 데이비드 스티븐슨(David Stevenson)은 우려하고 있다 :


그러나 스티븐슨은 광대한 기간이 지났음에도 타이탄에 아직도 차가운 용암(cryolavas)이 표면에 흐르는 것이 어떻게 가능할 수 있는지 궁금해 하고 있다. 어떠한 충돌 분화구도 차가운 화산성 지형에서 보여지지 않았다. 이것은 그들이 비교적 젊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스티븐슨은 수십억 년의 화산 활동이 내부에 저장되어 있는 암모니아를 끌어내었을 것이라고 하였다. 이 부동액이 없었다면, 차가운 용암은 흐를 수 없었을 것이다.

스티븐슨이 이 문제에 대한 해답으로 제시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타이탄은 어느 정도 암모니아를 내부로 되돌려 재순환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1 Richard A. Kerr, 'Icy Volcanism Has Rejuvenated Titan,” Science, Vol 308, Issue 5719, 193 , 8 April 2005, [DOI: 10.1126/science.308.5719.193a].



이것은 대중적인 믿음처럼 타이탄이 45억년이 되었다고 가정할 때 발생되는 수수께끼들 중에 단지 하나이다. 대기는 또 하나의 문제이다. 임시 변통으로 암모니아가 얼음을 녹이기 위해서 밖으로 나왔다고 추정한다. 그리고 그것이 후에는 재사용을 위해서 다시 내부로 들어가야 한다. 얼마의 횟수 동안 그 순환이 반복될 수 있었을까? 타이탄이 형성되고 수십억년 후에 과학자들에 의해서 보여질 만큼 오래 반복되었는가?     

 

*참조 : Titan Methane Age Still a Problem. (Headlines, 2009. 2. 2)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902.htm#20090202a

Cassini Celebrates Season of Change (Headlines, 2008. 12. 18)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12.htm#20081218a

Titan Is Old-Age Problem, Despite News Media Coverage (Headlines, 2008. 2. 15)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2.htm#20080215a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504.htm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5. 4. 8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656

참고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