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히드라진 검출 나노센서’ 개발 쾌거

관리자
2008-02-16
조회수 3817


한국 창조과학회 전북지부 지부장이신 한윤봉 교수님께서 연구하신 결과가 우수한 논문에 아래와 같이 게재되었습니다.





우리 대학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산화아연(ZnO) 나노구조를 이용해 로켓연료, 연료전지, 부식 방지제 등으로 사용되는 히드라진(Hydrazine)을 검출할 수 있는 나노센서를 개발하는 쾌거를 이룩했다.



우리 대학 ‘차세대에너지소재·소자사업단’(BK21)의 한윤봉 교수(화학공학부) 연구팀이 못 형태의 산화아연 나노구조를 이용, 기존의 탄소나노튜브 센서보다 10배 이상의 고감도로 5초 이내에 미량의 히드 라진을 검출할 수 있는 화학센서를 개발한 것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 왕립화학학회가 발간하는 화학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Chemical Communications」의 2008년 1월 14일자 2호의 표지논문으로 선택돼 연구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산화아연 나노구조는 연료전지 및 태양전지의 전극재료, 발광소자, 바이오센서, 화학센서 등에 사용될 수 있는 금속산화물 반도체재료이며 히드라진(hydrazine)은 연료전지, 로켓연료, F16 전투기 연료, 부식 방지제 등에 사용되는 물질이다.



특히 히드라진 연료전지는 수소를 사용하는 것보다 출력밀도가 훨씬 높아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이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히드라진은 인체 발암성이 높고 호흡기, 피부 등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유독성 물질로 분류돼 왔다.





때문에 히드라진을 연료로 활용하거나 환경오염 예방 차원에서 이 물질을 검출하기 위해서는 고감도로 측정할 수 있는 센서 개발이 매우 시급한 상황이었다.



이번에 한 교수팀이 개발한 산화아연 나노센서는 히드라진 연료전지, 로켓연료 및 환경감시 시스템 구축 등의 분야에 중요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이 기술은 포도당 검출센서에도 적용할 수 있어 2007년도 6월 유럽연합 재료학회가 주최한 국제학술대회에서 이에 대한 연구로 한 교수 연구팀이 발표한 논문이 최우수 논문으로 선정돼 ‘젊은 과학자상(Young Scientist Award)’을 수상한 바 있다.



한윤봉 교수는 지난 1991년부터 우리 대학 화학공학부에 재직하고 있으며 2007년 우리 대학 학술상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연구실적에서도 탁월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